논문 상세보기

서울대학교 국어교육연구소> 국어교육연구> 김연수의 <모두에게 복된 새해>를 통한 다문화 감수성 발달 교육 내용 연구 - 일인칭 서술자의 비판적 읽기를 통한 자문화 중심주의 성찰 가능성을 중심으로 -

김연수의 <모두에게 복된 새해>를 통한 다문화 감수성 발달 교육 내용 연구 - 일인칭 서술자의 비판적 읽기를 통한 자문화 중심주의 성찰 가능성을 중심으로 -

Beyond the Shadow of Ethnocentrism - Critical Reading of the first-person narrator of “Happy New Year to Everyone”-

김지혜 ( Kim Jeehye )
  • : 서울대학교 국어교육연구소
  • : 국어교육연구 44권0호
  • : 연속간행물
  • : 2019년 12월
  • : 39-68(30pages)

DOI


목차

Ⅰ. 서론
Ⅱ. 다문화 감수성 발달 단계에서 자문화 중심주의 성찰의 중요성
Ⅲ. <모두에게 복된 새해>의 자문화 중심주의 성찰 가능성: 일인칭 서술자의 비판적 읽기를 중심으로
Ⅳ. 결론

키워드 보기


초록 보기

이 연구는 다문화 감수성 발달 단계를 전제로, 학습자들이 자신의 자문화중심주의를 극복해야 문화 상대주의적 태도를 갖출 수 있다고 보았다. 그리고 이를 위해서 학습자들이 갖추어야 할 사고방식을 철학적으로 검토하여, 학습자들이 자문화중심주의를 각성하고 자문화중심주의로부터 비롯된 오해들을 반성하기 위해서는 문화적 타자의 실체를 지각하고 종합할 수 있어야 한다는 점을 확인했다. 그러나 문화적 타자와 만나거나 소통한 경험이 별로 없는 사람이 문화적 타자의 실체를 인식하는 것은 매우 어렵다. 해석학자인 가다머(H. G. Gadamer)에 따르면 인간이란 자신이 잘 모르는 존재에 대해서 파악할 때 그 존재에 대한 기존의 인식을 활용하며, 그 중에는 선입견이나 편견이 포함되어 있기 때문이다. 이에 이 연구에서는 문학작품을 읽는 독자는 작품과 관련된 사회적 현상에 대해 성찰할 수 있다는 미학이론을 토대로, 일인칭 서술자 시점으로 문화적 타자와의 만남과 소통 장면을 재현한 김연수의 「모두에게 복된 새해-레이먼드 카버에게」에 주목했다. 그리고 이 소설의 서술자가 고백하는 자문화 중심주의에 따른 고정관념과 편견, 그리고 그로부터 비롯된 감정들을 비판적 읽기의 대상으로 삼음으로써 다문화 소설의 비판적 읽기를 통한 성찰의 한 방향을 제시하였다.
This study identifies solutions for enabling learners to overcome ethnocentrism and develop a cultural relativistic attitude. Students' first priority is to perceive and synthesize the reality of cultural others and to awake their preconceived biases and prejudices. However, this is a difficult task because people use their prejudices to determine reality when they have limited information of cultural others. Therefore, based on the argument that literary works feature characteristics that lead to the subject's social and personal reflections. This study focuses on Yeon-su Kim's short story, ‘Happy New Year to Everyone―to Raymond Carver’. Through the perspective of first-person narrators, this novel portrays the problems that originate can encounters strangers. Moreover, the novel suggests that some problems related to emotions and thoughts, which may be triggered by heterogeneous others, may occur. By Reading this novel readers can reflect on their cultural prejudices and notice the value of a cultural relativistic attitude. Therefore, “Happy New Year to Everyone” is a valuable as a material for multicultural education.

UCI(KEPA)

간행물정보

  • : 어문학분야  > 국어학
  • :
  • :
  • : 반년간
  • : 1227-8823
  • :
  • : 학술지
  • : 연속간행물
  • : 1994-2019
  • : 525


저작권 안내

한국학술정보㈜의 모든 학술 자료는 각 학회 및 기관과 저작권 계약을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에 본 자료를 상업적 이용, 무단 배포 등 불법적으로 이용할 시에는 저작권법 및 관계법령에 따른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발행기관 최신논문
| | | | 다운로드

1세계시민의 리터러시와 국어교육

저자 : 고정희 ( Ko Jeong-hee )

발행기관 : 서울대학교 국어교육연구소 간행물 : 국어교육연구 44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1-37 (3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국어교육이 세계시민 교육에 어떻게 기여할 수 있는지를 탐구하는데 목적을 둔다. 세계시민이란 사람들의 삶이 전 지구적으로 상호연결되어 있지만, 그러한 상호연결성이 '차이를 부정하는 보편주의'에 기초해서 이해되어서는 안 된다는 딜레마를 지닌 개념이다.
'비판적 세계시민성'은 불평등한 세계화에 대한 자각과, 타자와 함께 배우는자세를 강조하는 관점으로, 국어교육에서 강조해 온 비판적 리터러시를 요구한다. 그 가운데 '특수한 관심사에 따라 모이지만, 보편적인 함의를 지니고 있는 세계시민'을 강조하는 '분산적 보편주의'가 세계시민의 딜레마를 해결할 수 있는 이론으로 주목된다.
국어교육은 '심미적 리터러시'를 중심으로 글로벌하게 정향될 때 '분산적 보편주의'의 실현이 가능하다. '심미적 리터러시'란 서로 직접적인 영향 관계에 있지않은 세계의 문화적 현상들 사이의 미적 상호의존성을 구성하는 능력이다. 개인이 경험하는 감각의 특수성을 보편성과 연결시키는 능력을 함양함으로써, 국어교과는 세계시민 교육에 기여할 수 있다.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는 다문화 감수성 발달 단계를 전제로, 학습자들이 자신의 자문화중심주의를 극복해야 문화 상대주의적 태도를 갖출 수 있다고 보았다. 그리고 이를 위해서 학습자들이 갖추어야 할 사고방식을 철학적으로 검토하여, 학습자들이 자문화중심주의를 각성하고 자문화중심주의로부터 비롯된 오해들을 반성하기 위해서는 문화적 타자의 실체를 지각하고 종합할 수 있어야 한다는 점을 확인했다. 그러나 문화적 타자와 만나거나 소통한 경험이 별로 없는 사람이 문화적 타자의 실체를 인식하는 것은 매우 어렵다. 해석학자인 가다머(H. G. Gadamer)에 따르면 인간이란 자신이 잘 모르는 존재에 대해서 파악할 때 그 존재에 대한 기존의 인식을 활용하며, 그 중에는 선입견이나 편견이 포함되어 있기 때문이다. 이에 이 연구에서는 문학작품을 읽는 독자는 작품과 관련된 사회적 현상에 대해 성찰할 수 있다는 미학이론을 토대로, 일인칭 서술자 시점으로 문화적 타자와의 만남과 소통 장면을 재현한 김연수의 「모두에게 복된 새해-레이먼드 카버에게」에 주목했다. 그리고 이 소설의 서술자가 고백하는 자문화 중심주의에 따른 고정관념과 편견, 그리고 그로부터 비롯된 감정들을 비판적 읽기의 대상으로 삼음으로써 다문화 소설의 비판적 읽기를 통한 성찰의 한 방향을 제시하였다.

3소설교육의 인식론적 전통으로서 '감화론(感化論)'에 대한 고찰

저자 : 박은진 ( Park Eun Jin )

발행기관 : 서울대학교 국어교육연구소 간행물 : 국어교육연구 44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69-120 (5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는 소설교육의 인식론적 전통으로서 '감화론'의 양상을 밝히고, 그것이 오늘날 소설교육에 주는 시사점을 밝히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소설이 인간에게 영향을 주어 인간을 변화시킨다'는 인식은 소설교육 연구가 전제하는 가장 기본적인 인식론적 기반이다. 이 연구에서는 이러한 인식이 근대 이전부터 시작된 전통적인 인식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고, 근대 이전 조선시대부터 애국계몽기, 교육과정기에 이르는 여러소설 관련 자료들을 통해 그 양상을 밝히는 한편, 감화론의 구도와 원리 등에 대해 살펴보았다.
소설교육의 인식론적 전통으로서 감화론은 조선시대 소설의 영향력을 경전이 인간에게 미치는 영향과 연관 지으면서 드러난 인식으로서, 소설과 경전의 유사점을 찾는 과정에서 드러났다. 소설사가 진전되는 과정에서 형식적, 내용적 측면에서 소설이 유교에서 다루는 경사서와 유사점이 있다는 지적이 드러나게 되었고, 17세기 소설사의 전환기에 이르러 경사서와 비견한 것으로 언급되는 소설들이 드러나면서 소설이 인간에게 미치는 영향력을 경전이 인간에게 미치는 감화와 유사한 것으로 보는 관점이 본격적으로 드러나는 것을 파악할 수 있었다. 이러한 감화론의 인식은 오늘날 소설교육의 기반이면서, 소설교육이 상정하는 형식적 측면과 내용적 측면에서의 균형, 소설의 자발적인 수용이 가능한 작품집 형태로의 변화 필요성, 사회적 독서로서의 소설 읽기의 논의 필요성 등을 시사한다.
본고에서 다룬 소설교육의 인식론적 전통과 관련한 논의와 더불어 다른 인식론적전통과 향유 차원의 전통 논의가 보완된다면, 오늘날의 소설교육의 현상을 성찰적으로 검토하는데 유용한 자료가 될 것이다. 해방 이후 소설교육이 끊임없는 자기 부정을 통해 추구했던 그 수많은 혁신의 시도들은 이러한 소설교육의 전통에 대한 이해로부터 새롭게 시작될 수 있다.

4고전소설 다시쓰기의 전통과 국어교육적 의미 - <춘향전>을 중심으로 -

저자 : 서보영 ( Seo Bo-young )

발행기관 : 서울대학교 국어교육연구소 간행물 : 국어교육연구 44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121-151 (3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는 문화적, 문학적, 교육적 영역에서 파편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는 고전소설 다시쓰기의 양상과 변천 과정을 고전소설 <춘향전>을 대상으로 살피고 이를 통해 고전소설 다시쓰기의 국어교육적 의미와 지향을 밝히고자 하였다.
이를 위해 사회문화적 변모와 더불어 다양하고 복합적인 양상을 보이는 고전소설 다시쓰기를 모본과의 관계에 따라 이본, 개작본, 변용물로 분류하고 시간의 변화에 따라 주요한 양상들을 살폈다. 그 결과 고전소설 이본의 경우 필사본, 방각본, 활자본 다시쓰기의 차이를, 고전소설의 개작본의 경우 신작 고전소설로 다시쓰기, 근대작가들의 고전소설 다시쓰기, 문학연구자들의 교육용도의 다시쓰기가 존재함을 확인하였다, 마지막으로 고전소설 변용물은 영화에서 문화산업으로 확대되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
이상을 통해 세 가지 측면에서 국어교육적 의미와 지향을 제시하였다. 첫째, 정도의 차이가 있지만 고전소설 다시쓰기가 모본을 필수로 한다는 점에서 고전소설의 선본을 찾고 선정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둘째, 잠재적 문학 생산자양성을 지향하는 창작 교육에 고전소설 다시쓰기가 부합하는 활동이 될 수 있으며 특히 부분쓰기를 통한 쓰기의 흥미를 형성하는 데 유용하다. 셋째, 학습자의 고전소설 다시쓰기 행위는 공시적이고 통시적인 측면에서 고전소설의 전승과 향유라는 문화적 동참 행위가 될 수 있다.

5문화정체성 확립을 위한 한국고전문학 교육의 방향 - 한국, 중국, 미국의 문학 교과서를 중심으로 -

저자 : 오윤선 ( Oh Yoon-sun )

발행기관 : 서울대학교 국어교육연구소 간행물 : 국어교육연구 44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153-187 (3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고전문학은 전통적 가치를 지닌 문화텍스트이자 일상의 현재적 소통 속에서도 의미를 공유하게 하는 역할을 할 수 있는 문화텍스트다. 이는 수직적 범주, 수평적 범주의 문화를 포괄하는 좋은 문화교육제재를 의미한다.
우리 문학교과서에서의 고전문학 작품은 그 수도 제한적이고, 역사적 갈래를 학습하는 제재로만 다루고 있어, 생활에서 문학을 즐긴다는 관점에서 보면 부족한 부분이 있다. 중국의 문학교과서에서는 자국의 전통문학에 대한 자부심과 전승의 책임감이 보이며, 고전문학이 차지하는 비중이 매우 크다. 미국의 경우에는 문학의 전통에 대해서는 미국 외로 그 범위를 넓혀 살펴보고 있지만, 고전교육을 중요시하고 있다. 또한 두 나라 모두 많은 고전문학 작품을 접할 수 있는 교과서들이 다양하게 개발되어 있다.
문화다원주의를 강조하는 세계적 추세 속에서도 공동체의 문화적 정체성 확립은 필요한데, 한국에 거주하는 사람들이 공통으로 향유하는 고전문학 제재는 이에 도움이 될 것이다. 하지만 중국과 미국에 비해, 한국 학생들이 접하는 고전작품의 수가 적으므로, 공동체 내에서 공유하고 있는 작품을 통해 정서적 교류를 일으키기 어렵다. 따라서 비록 학교교육에서 모두 다루지 못하더라도, 작품의 리스트와 내용을 접할 수 있도록 부교재를 출판하는 것이 필요하다.
또한 역사적 갈래나 전통문화의 수용체로서의 고전문학이 아닌 현재적 의미를 가진 문화향유의 대상으로 접근할 수 있도록 교수·학습되어야 할 것이다.

6지난 한 세기 동안의 중국 초·중등학교 중국어 교육의 발전과 특성

저자 : 임상 ( Renxiang ) , 왕경 ( Wanggeng )

발행기관 : 서울대학교 국어교육연구소 간행물 : 국어교육연구 44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189-209 (2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중국 근대화 운동의 영향으로 중국어 교육이 크게 변화되어 왔다. 특히, 문어(文語)의 경우 한문과 토착어에서 현재의 표준 중국어로 발전되었다. 이에 따라 중국어 교육 과정 역시 그에 상응하는 변화를 겪었으며, 이는 언어 교육의 내용과 방법상의 변화를 가져오게 되었다. 결국 현재의 중국어 교육 체계나 그 교수요목은 이러한 변천의 축소판이라고도 할 수 있다. 이 논문에서는 중국 근대화운동의 배경을 바탕으로, 지난 한 세기 동안의 중국어 교육의 체계 또는 교수 요목의 변천에 비추어 언어 교육의 발전 과정과 그 특성을 논의해 보고자 한다.

7중국인 학습자의 한국어 단모음 발음 양상 연구 - L1 영향으로 인한 단모음 조음 위치 변화를 중심으로 -

저자 : 웬신 ( Wen Xin )

발행기관 : 서울대학교 국어교육연구소 간행물 : 국어교육연구 44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211-240 (3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에서는 중국인 학습자의 한국어 단모음 발음에서 나타나는 오류를 시간에 따른 조음 위치의 이동이라는 측면에서 조망하였다. 학습자의 단모음 발음(한국어 단모음 /ㅣ, ㅔ, ㅐ, ㅏ, ㅓ, ㅗ, ㅜ, ㅡ/ 와 중국어 단모음 /a, o, e, i, u, y/ ) 양상을 음성적으로 분석하였으며, 학습자의 L1 발음과의 대조를 통해 오류의 원인을 탐색하였다.
수집된 음성자료의 음향음성학적 분석을 통해, 학습자의 단모음 포먼트 f1, f2의 값을 5개 지점에서 측정하였고, 그 결과는 /ㅔ/를 제외한 한국어 단모음 발음에서 피험자들의 모음 f1과 f2가 시간의 흐름에 따라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차이를 나타내는 것을 확인하였다. 또한, 중국인 피험자들의 중국어 단모음 발음에서/ɤ/를 제외한 /a, o, i, u, y/의 f1과 f2가 시간의 흐름에 따라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차이를 나타냈다. 이를 통해 피험자의 모국어 발음 습관(조음 위치 변화)으로 인해 한국어 단모음의 발음에서 부정적인 전이가 발생한 것으로 해석하였다. 본고에서 중국인 학습자가 한국어 단모음을 발음할 때 나타나는 조음 위치의 변화를 모음 삼각도에 반영하여 도식화한 것이 향후 한국어 발음 교육에 기여할 수있을 것이다.

8문식성 교육의 성찰과 실천 - 학생, 교육과정, 경험, 공간을 중심으로 -

저자 : 정혜승 ( Chung Hyeseung )

발행기관 : 서울대학교 국어교육연구소 간행물 : 국어교육연구 44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241-273 (3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과학정보기술의 비약적 발달에 따라 사회가 급격하게 변화하고 있으며, 학교교육에도 이전과 다른 혁신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다. 문식성 교육도 예외가 아니어서 학생을 삶의 문제를 해결하는 역량 있는 사람으로 키워낼 것을 요구받고 있다. 이에 이 연구는 그러한 사회적 요구에 대응하고 학생의 삶에 실질적으로 기여하기 위하여 문식성 교육이 지향해야 할 바를 교육의 핵심 요소인 학생, 교육과정, 경험, 공간 측면에서 논의하였다. 문식성 교육은 학생을 다르게 생각할 권리를 가진 존재로 보고 텍스트 해석과 생산의 주체로서 학생이 다양한 관점으로 텍스트를 이해하고 표현하도록 존중해야 한다. 교육의 기본적 설계라고할 수 있는 교육과정은 '텍스트를 다루는 능력'을 길러주는 데 그치지 말고, '텍스트로 성장하는 사람'을 길러내도록 학생의 소통 의도와 목적 중심으로 기획되어야 하며, 수업은 그러한 교육과정을 학생 삶과 연결하여 학생에게 문식성 실천 경험을 제공하는 방향으로 실행되어야 한다. 또한 학생과 교사가 만나고 이모든 교육적 행위가 실천되는 교실이 학생이 독자와 저자로서 소통할 수 있는 공간으로 구성되어야 한다.

9청소년 소설에 나타난 헤테로토피아의 양상과 문학교육적 함의

저자 : 홍인영 ( Hong Inyoung )

발행기관 : 서울대학교 국어교육연구소 간행물 : 국어교육연구 44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275-311 (3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는 청소년 소설의 공간에 대하여 푸코의 헤테로토피아 개념을 적용하여 그 양상을 살피고, 문학교육적 의의를 탐구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였다. 헤테로토피아의 개념 및 여섯 가지 원리를 이론적 바탕에 두었으며, 헤테로토피아의 속성과 청소년 소설이 대상으로 하는 청소년기의 경험 간의 관계를 살폈다. 연구를 위해 선택한 작품은「어디에도 있는」, 「마법이 필요한순간」, 「곰이 춤춘다」이다. 분석 범주는 고립의 공간, 이의 제기의 환영적 공간, 일탈과 이질성의 공간으로 설정하였다. 이상의 헤테로토피아적 특성은 존재에 대한 성찰, 현실의 반추, 자아정체성의형성과 연결되며 이는 문학교육적 함의로 이어질 수 있다.

1
주제별 간행물
간행물명 수록권호

KCI등재

언어사실과 관점
50권 0호 ~ 50권 0호

KCI등재

외국어로서의 한국어교육
57권 0호 ~ 57권 0호

국제한국어교육학회 춘계학술발표논문집
2020권 0호 ~ 2020권 0호

한글한자문화
249권 0호 ~ 249권 0호

KCI등재

한국문학연구
62권 0호 ~ 62권 0호

KCI등재

문법교육
38권 0호 ~ 38권 0호

KCI등재

한말연구
55권 0호 ~ 55권 0호

KCI등재

어문논집
88권 0호 ~ 88권 0호

KCI등재

국어학(國語學)
93권 0호 ~ 93권 0호

선청어문
47권 0호 ~ 47권 0호

한글한자문화
248권 0호 ~ 248권 0호

KCI등재

청람어문교육
74권 0호 ~ 74권 0호

KCI등재

작문연구
44권 0호 ~ 44권 0호

KCI등재

새국어교육
122권 0호 ~ 122권 0호

KCI등재

언어사실과 관점
49권 0호 ~ 49권 0호

KCI등재

고전문학과 교육
43권 0호 ~ 43권 0호

KCI등재

구결연구
44권 0호 ~ 44권 0호

한글한자문화
246권 0호 ~ 247권 0호

KCI등재

국어교육
168권 0호 ~ 168권 0호

KCI등재

한국어 교육
31권 1호 ~ 31권 1호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