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문 상세보기

한국미학회> 미학> 시몽동의 기술미학

KCI등재

시몽동의 기술미학

La techno-esthétique de Simondon

이찬웅 ( Lee Chan-woong )
  • : 한국미학회
  • : 미학 85권4호
  • : 연속간행물
  • : 2019년 12월
  • : 203-242(40pages)

DOI


목차

I. 서론
II. 시몽동의 (일반)미학
III. 시몽동의 기술미학
IV. 칸트 미학과 대조
V. 결론
참고문헌

키워드 보기


초록 보기

시몽동에 따르면, 인간과 세계의 원초적 관계인 마술적 사유가 기술적 사유와 종교적 사유로 분화된 이후, 이 양자를 매개하려는 태도에서 미학적 사유가 발생한다. 마술적 세계는 무차별한 공간이 아니라 이미 특별한 장소와 순간들이 기입된 망이라고 할 수 있다. 이것을 회복하려는 미학적 인상이란 예외적인 장소와 순간들에 대한 감수성에 기반한다. 분리된 기술적 도식이 다시 자연적 능력 안으로 되돌아가 서로 상호 협력하는 연합 안에서 미학적 인상은 성립한다. 암초들이 가득한 바다 절벽 위의 등대처럼, 미학적 대상을 정의하는 것은 모방이 아니라 삽입이다. 시몽동의 기술미학의 요소는 가시(可視)-기술, 사용의 쾌감, 기계적 지각, 탁월함의 다양성, 시공간 지각의 변형 등이 있다. 이런 요소들을 고려할 때, 그의 미학은 칸트의 미학과 거의 모든 면에서 대립한다. 시몽동의 기술미학은 칸트의 시기에 중단된 어떤 흐름을 현대 기술 환경 안에서 재개하는 듯 보인다. 역사적으로 볼 때, 17세기에 있었던 정신과 신체의 이원론적 분리 이후, 18세기 중반에 예술과 미학은 정신안으로 말려들어가면서 형성되었다. 시몽동은 미학을 정신 밖으로 꺼내어 종교와 기술, 인간과 자연이 쌍방향으로 교차하는 지대에 다시 위치시키고자 한다.
D’après Simondon, si la pensée magique comme la relation primitive de l’humain et du monde s’est différenciée en la pensée religieuse et la pensée technique, la pensée esthétique surgit à partir d’un effort de la médiation de ces deux dernières pensées. Le monde magique n’est pas un espace indifférencié, mais une réticulation où s’inscivent déjà des places et des moments remarquables. L’impression esthétique qui s’efforce de les récupérer dépend d’une sensibilité de tels places et moments extraordinaires. Elle s’établit dans une alliance de la collaboration telle qu’un schème technique séparé rejoint les puissances de la nature d’une manière adéquate. L’objet esthétique est défini par l’insertion, mais non par l’imitation, comme une phare au-dessus d’un paroi rocheuse au bord de la mer. La « techno-esthétique » simondienne a pour éléments une « phanérotechnique », un plaisir de l’usage, des perceptions machiniques, une diversité de l’excellence, une transformation de la perception spatio-temporelle. Compte tenu de tous ces éléments, son esthétique s’oppose à celle de Kant sur presque tous les points. Il nous semble que la techno-esthétique simondienne relance un certain courant, qui a été interrompu à la période kantienne, dans un milieu de la technique contemporaine. Dans la perspective historique, à la suite de la division dualiste de l’esprit et du corps au 17ème siècle, les beau-arts et l’esthétique sont formés en étant entraînés dans le l’esprit au milieu du 18ème siècle. Simondon veut en retirer l’esthétique et la placer à nouveau sur la zone où la technique et la religion, la nature et l’humain se rencontrent réciproquement.

UCI(KEPA)

간행물정보

  • : 인문과학분야  > 기타(인문과학)
  • : KCI등재
  • :
  • : 계간
  • : 1225-0732
  • :
  • : 학술지
  • : 연속간행물
  • : 1971-2019
  • : 758


저작권 안내

한국학술정보㈜의 모든 학술 자료는 각 학회 및 기관과 저작권 계약을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에 본 자료를 상업적 이용, 무단 배포 등 불법적으로 이용할 시에는 저작권법 및 관계법령에 따른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발행기관 최신논문
| | | | 다운로드

1학제적 연구로서 신경미학의 이론적 틀짓기

저자 : 강미정 ( Kang Mijung )

발행기관 : 한국미학회 간행물 : 미학 85권 4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1-45 (4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에서는 신경미학의 여러 방법과 주제에 대해 고찰함으로써 학제적 연구분야로서 신경미학의 정체를 더 명확하게 하고자 한다. 본고는 기존에 야콥슨, 디사나야케와 브라운, 피어스와 동료들 등이 제출한 신경미학의 이론틀을 살펴보고, 이와 더불어 그들의 한계들을 극복하기 위한 노력이다. 신경미학 연구방법은 크게 심리학, 진화론, 신경과학의 세 가지로 나눠볼 수 있다. 신경미학자들은 19세기에 페히너가 정초한 실험심리학의 방법, 다윈이 정초한 진화론적 방법, 그리고 이론적 추정, 신경심리학, 신경영상 연구 등으로 구성된 신경과학적 방법을 채택해왔다. 신경미학자들이 연구해온 주제는 예술 행동과 감정, 예술적 창조성, 미적 경험과 표상으로 구별하여 살펴본다. 감정과 창조성은 각각 감정에 관한 모형들 중 개선된 클로어/올토니의 것과 예술가였던 환자의 사례를 통해 고찰하고, 예술 행동과 미적 경험은 각각 진화론적 근거와 미적 경험 모형을 통해 살펴본다. 신경미학자들이 종종 범하는 오류를 피하고 예술, 창조성 등 미학적 개념을 명확하게 규명하기 위해 신경미학은 과학자들뿐만 아니라 인문학자들과도 협력하는 폭넓은 학제적 연구로 정립될 필요가 있다.

2메를로-퐁티의 부정성과 물음으로서의 철학 : 사르트르의 절대적 부정성을 넘어서

저자 : 김민정 ( Kim Min Jung )

발행기관 : 한국미학회 간행물 : 미학 85권 4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47-88 (4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메를로-퐁티가 자신의 고유한 존재론을 열어 보이기 위해 철학에 요청하는 '물음'의 방법론에 대해 고찰한다. 물음으로서의 철학은 실체적인 것, 확고하고 실증적인 존재 개념을 기반으로 성립되었던 전통적 존재론의 한계에 직면하여 존재가 끊임없는 발생과정 중에 있음을 확인한 철학의 새로운 반성의 양식으로, 전통적 반성의 양식에 대한 비판적 독해를 통해 도출된다. 메를로-퐁티는 먼저 전통적 반성의 양식을 데카르트와 칸트로 대표되는 반성철학 및 철학의 이분법적 사유방식에 경도된 과학에서 발견하고, 이들이 어떻게 이율배반에 봉착하는지를 살핀다. 그리고 이러한 이율배반을 넘어서고자 철학사에 도입된 새로운 반성의 방법론으로 사르트르의 '부정성' 및 후설 및 베르그손의 '직관'의 경향을 다룬다. 그러나 메를로-퐁티는 이들 각각이 절대적 부정성 및 절대적 긍정성이라는 양 극단의 태도를 통해 사태와 멀어지는 결과를 낳았음을 확인하고 순수 부정도, 순수 긍정도 아닌 '부정성'이 물음으로서의 철학을 구현할 수 있을 것이라 한다. 이중 사르트르의 부정성 개념은 메를로-퐁티가 자신의 부정성 개념을 확립하기 위해 주요하게 참조하면서 동시에 극복 대상으로 삼고 있어 그에 대한 섬세한 이해가 필요하다. 이에 우리는 사르트르의 부정성 개념이 전개되는 양상을 살펴보고, 이에 대해 메를로-퐁티가 어떻게 평가하고 극복하면서 자신의 고유한 부정성 개념을 확립하는지 살펴본다. 그리고 이러한 부정성 개념을 통해 철학적 반성의 새로운 형태로 제시되는 '물음'의 방법론이 어떠한 것인지 확인한다.

3비가시성 미학 : 엑스레이 사진이 현대미술에 끼친 영향

저자 : 박상우 ( Park Sangwoo )

발행기관 : 한국미학회 간행물 : 미학 85권 4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89-125 (3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는 그동안 인문예술학에서 주목을 받지 못했던 엑스레이 사진을 다룬다. 구체적으로, 비가시성을 가시화하는 이 사진이 20세기 초 당시 세계관과 지각방식을 어떻게 변화시켰고, 현대미술에 어떤 영향을 주었는지를 밝힌다. 이를 통해 현대미술의 주요 흐름인 '비가시성 미학'을 정초하고자 한다. 이 사진이 당시 세계관에 불러일으킨 변화는 막대하다. 인간의 감각과 실험에 바탕을 둔 19세기 패러다임인 실증주의는 감각 대신에 초감각을 역설하는 엑스레이 담론의 비판에 직면한다. 철학에서 물질, 투명성, 빛, 공간에 대한 고정관념이 흔들렸으며 인간의 감각과 지식이 상대화되었다. 인간의 영혼도 엑스레이로 포착될 수 있다고 믿었다. 엑스레이의 비가시성은 과학, 의학을 넘어 예술문화 전반으로 확산되었다. 과학에 관심을 보였던 아방가르드 미술(큐비즘, 퓌토그룹, 미래파, 초현실주의), 그중에서도 퓌토그룹의 쿱카와 뒤샹에게 강력한 영향을 끼쳤다. 퓌토그룹은 사물의 표면과 가시광선에 바탕을 둔 19세기 자연주의와 단절하고 비가시광선에 기반을 둔 초감각의 미학을 추구했다. 이 모두는 결국 엑스레이 사진이라는 새로운 시각테크놀로지가 20세기 모더니티에 유발한 정신적, 지각적, 예술적 혁명의 일환이다.

4스티븐 히스의 영화이론 - 이중 구조와 관객의 지위를 중심으로

저자 : 안상원 ( Ahn Sangwon )

발행기관 : 한국미학회 간행물 : 미학 85권 4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127-164 (3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1981년에 출간된 스티븐 히스의 『영화에 관한 질문들』은 기본적으로 1968년 이후 등장한 이데올로기 비판의 흐름 속에 위치한다. 알튀세르와 라캉에 크게 기대고 있는 이러한 마르크스주의 영화이론은 고전적 할리우드 스타일의 영화들이 갖는 기만적 성격을 비판한다는 점에서는 의의를 찾을 수 있겠으나, 그들의 거대담론에 입각한 도식적이고 기계적인 접근은 영화의 현실을 가리는 것이었다. 히스는 이데올로기 비판이라는 기본 명제를 거부하지 않으면서도, 관객의 능동적인 해석 능력을 인정하고 그것의 중요성을 밝혀냄으로써 영화경험을 추상적 '주체'가 아닌 개별 관객의 문제로 전환시켰다. 하나의 변곡점으로 평가될 수 있는 이러한 관객이론으로의 전환은 고전적 서사에서의 '과잉'에 대한 분석을 통해 이루어지기에 롤랑 바르트의 '무딘 의미'와 무관하지 않으며, 또한 관객의 해석에 대한 강조는 크리스티앙 메츠의 '텍스트 체계' 개념과 연결될 수 있는 것이었다.

5영화 리듬의 분절 단위로서의 서사적 모티프

저자 : 윤혜경 ( Yune Hye-kyung )

발행기관 : 한국미학회 간행물 : 미학 85권 4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165-202 (3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영화의 서사적 모티프는 행동의 기본 단위로서의 문학적 모티프의 의미를 취하는 동시에, 시각적 형상화에 의해 음악적 모티프의 반복과 변주의 성격을 갖는다. 서사적 모티프의 이러한 성격은 내러티브 연구에서 도외시된 리듬의 주제를 제기한다. 필자는 영화에서 서사적 모티프가 갖는 특수한 양상을 밝히고, 그 중 내러티브 전개에 불필요한 잉여적 모티프로서 자유롭고 정태적인 모티프의 역동적인 기능 변화를 분석한다. 나아가, 내러티브의 촉매제로서 자유로운 모티프가 텍스트와 관객을 매개하는 친교적 기능을 담당하며, 선형적인 구조를 넘어선 횡단적인 텍스트의 경험을 유도한다는 점을 밝힌다. 필자는 잉여적인 서사적 모티프가 유동적인 텍스트의 특수한 운동을 촉진한다는 점에서 텍스트의 돌기로서, 리듬의 분절 단위로 고려될 수 있다는 점을 제시한다.

6시몽동의 기술미학

저자 : 이찬웅 ( Lee Chan-woong )

발행기관 : 한국미학회 간행물 : 미학 85권 4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203-242 (4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시몽동에 따르면, 인간과 세계의 원초적 관계인 마술적 사유가 기술적 사유와 종교적 사유로 분화된 이후, 이 양자를 매개하려는 태도에서 미학적 사유가 발생한다. 마술적 세계는 무차별한 공간이 아니라 이미 특별한 장소와 순간들이 기입된 망이라고 할 수 있다. 이것을 회복하려는 미학적 인상이란 예외적인 장소와 순간들에 대한 감수성에 기반한다. 분리된 기술적 도식이 다시 자연적 능력 안으로 되돌아가 서로 상호 협력하는 연합 안에서 미학적 인상은 성립한다. 암초들이 가득한 바다 절벽 위의 등대처럼, 미학적 대상을 정의하는 것은 모방이 아니라 삽입이다. 시몽동의 기술미학의 요소는 가시(可視)-기술, 사용의 쾌감, 기계적 지각, 탁월함의 다양성, 시공간 지각의 변형 등이 있다. 이런 요소들을 고려할 때, 그의 미학은 칸트의 미학과 거의 모든 면에서 대립한다. 시몽동의 기술미학은 칸트의 시기에 중단된 어떤 흐름을 현대 기술 환경 안에서 재개하는 듯 보인다. 역사적으로 볼 때, 17세기에 있었던 정신과 신체의 이원론적 분리 이후, 18세기 중반에 예술과 미학은 정신안으로 말려들어가면서 형성되었다. 시몽동은 미학을 정신 밖으로 꺼내어 종교와 기술, 인간과 자연이 쌍방향으로 교차하는 지대에 다시 위치시키고자 한다.

7감각을 그리기, 기호를 만들기 : 색채론을 중심으로 본 들뢰즈의 회화론

저자 : 조희원 ( Cho Heewon )

발행기관 : 한국미학회 간행물 : 미학 85권 4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243-284 (4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20세기 후반에 이르러 미술론의 영역에서는 다양한 논의들이 진행되었다. 이 논의들의 대부분은 재현을 둘러싼 것이었는데, 주로 재현에 반대하는 견해를 드러내는 것이었다. 그 가운데서도 들뢰즈는 재현/비재현의 이분법을 넘어서는 제3의 길인 형상(Figure)을 주장함으로써 감각을 직접적으로 그려내고 감각을 무매개적으로 전달하는 새로운 회화의 가능성을 논했다. 베이컨의 작업을 분석하면서 자신의 회화론을 전개하는 들뢰즈의 입장은 그동안 여러 연구자들에 의해 논의되었다. 그러나 그 대부분이 철학연구자들이었던 탓에 들뢰즈의 회화론에 대한 기존의 연구는 철학적 개념어들을 중심으로 진행되었고 회화적 요소들은 간과되었다.
이에 이 연구는 들뢰즈의 회화론을 회화의 층위, 보다 정확하게는 색채론의 측면에서 조망하고자 한다. 따라서 이 연구는 그간 다루어진 감각(sensation)이나 힘(force), 다이어그램(diagramme), 변조(modulation), 눈으로 만지기(haptique) 등의 개념을 베이컨의 색채사용법과 관련하여 분석하고 그 구체적인 의미를 밝히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연구자는 반 고흐와 세잔의 색채론을 수용하는 베이컨의 의도를 중심으로 색채와 감각, 힘, 다이어그램, 변조, 눈으로 만지기의 관계를 설정한 다음, 이를 중심으로 감각을 그려낸 회화에서 화가, 회화작품, 관람자가 어떠한 관계를 맺게 되는지를 다루어볼 것이다.

8니체와 듀이의 자연주의 미학 비교

저자 : 홍일희 ( Hong Ilhee )

발행기관 : 한국미학회 간행물 : 미학 85권 4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285-321 (3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니체와 듀이의 자연주의 미학을 비교고찰 하는 데 목적이 있다. '자연주의'와 '미학'이라는 개념은 니체와 듀이의 관점에서 보면 전통철학에 대한 비판적 의미를 담고 있을 뿐만 아니라 철학이 아닌 예술을 통해 메시지를 전달하고자 하는 새로운 방법으로 시도되고 있다. 그들에게서 자연이란 변화와 생성을 끊임없이 반복하는 유기적 생명세계이며, 예술이란 인간의 삶과 경험을 적극적으로 창조해 나가는 것을 가리키는 보편적이면서 동시에 최정점의 형식이다. 그러나 니체와 듀이의 자연주의 미학을 면밀히 고찰해 나가다 보면 분기점에 다다르게 되고, 결국 두 사람의 서로 다른 미학적 내용을 발견하게 된다. 이 글은 니체와 듀이의 미학이 갖는 공통된 지반을 예술과 자연 개념을 통해 먼저 확인하고, 나아가 힘에의 의지에 입각한 생리학적 개체성과 경험을 형성하는 자연 및 인간의 상호작용에 대한 비교를 통해 니체와 듀이의 사상적 차이를 논구하고 있다. 이를 통해 우리는 니체와 듀이의 사상적 접점의 가능성이 어느 정도인지를 가늠해 볼 수 있다.

1
주제별 간행물
간행물명 수록권호

KCI등재

건지인문학
27권 0호 ~ 27권 0호

KCI등재

인문과학
76권 0호 ~ 76권 0호

KCI후보

인문과학연구
30권 0호 ~ 30권 0호

인문학 연구
48권 0호 ~ 48권 0호

KCI등재

철학논집
60권 0호 ~ 60권 0호

KCI등재

신학과 사회
34권 1호 ~ 34권 1호

KCI등재

인문학연구
42권 0호 ~ 42권 0호

KCI등재

인문논총
77권 1호 ~ 77권 1호

한국어와 문화
27권 0호 ~ 27권 0호

KCI등재

인문논총
51권 0호 ~ 51권 0호

한국불교사연구
16권 0호 ~ 16권 0호

KCI등재

인문과학
117권 0호 ~ 117권 0호

KCI등재

시대와 철학
30권 4호 ~ 30권 4호

KCI등재

인문학연구
117권 0호 ~ 117권 0호

KCI등재

인문연구
89권 0호 ~ 89권 0호

KCI후보

한국서원학보
9권 0호 ~ 9권 0호

KCI등재

동서철학연구
94권 0호 ~ 94권 0호

KCI등재

여성과 역사
31권 0호 ~ 31권 0호

KCI등재

호남학(구 호남문화연구)
66권 0호 ~ 66권 0호

KCI등재

환경철학
28권 0호 ~ 28권 0호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