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문 상세보기

한국도시지리학회> 한국도시지리학회지> 광주광역시 거주지역구조의 변화(2005~2015년)

KCI등재

광주광역시 거주지역구조의 변화(2005~2015년)

Changing Residential Structure in Gwang-ju (2005~2015)

이현욱 ( Hyun-wook Lee )
  • : 한국도시지리학회
  • : 한국도시지리학회지 22권3호
  • : 연속간행물
  • : 2019년 12월
  • : 19-40(22pages)

DOI

10.21189/JKUGS.22.3.2


목차

1. 서 론
2. 한국의 요인생태분석연구
3. 광주광역시의 지역개관
4. 광주광역시 거주지분화의 요인
5. 요인구성의 변화와 공간패턴
6. 등질거주지역의 형성
7. 요약 및 결론
註
文 獻

키워드 보기


초록 보기

본 연구는 요인분석과 군집분석을 이용하여 광주의 거주지역구조의 변화를 밝혀보고자 하였다. 2005년, 2015년 두 연도의 거주지역분화를 주도한 요인의 구성은 무엇이며 어떻게 변화했는지, 그 요인구성의 결합으로 본 거주지역구조는 어떤 모습이며 어떻게 변화했는지를 구명하고자 하였다. 대도시화될수록 제1요인에 사회·경제적 지위가 추출되는데 광주는 거주지분화를 주도한 주요인이 생애주기와 관련한 가족적 지위가 크게 작동하고 있음을 확인하였다. 이는 산업기반의 역동성이 부족하고 성장속도가 느린 광주의 경제력에 기인한다고 판단된다. 가족적 지위는 동심원패턴을, 사회·경제적 지위는 선형패턴, 제조업과 외국인근로자는 국지적 패턴을 보였다. 광주거주지역구조의 특성 및 변화에 주된 영향을 미친 요인으로는 인구증가의 속도와 정책적 택지개발이라 할 수 있다. 군집분석결과, 광주의 등질거주지역은 양년도 모두 7개의 군집으로 구분할 수 있었다. 신·구도심지역과 외연부의 농촌지역, 신흥택지개발지역, 공업단지지역이 양년도 공통으로 나타났다. 택지개발 후 시간이 경과함에 따라 2005년의 신흥택지개발지역은 2015년 안정된 거주지역으로 변모하고, 구도심의 일부는 도심재생사업과 관련되어 신흥주거지로 떠올랐으며 미혼의 청년층 거주가 늘어나는 현상을 보였다. 등질거주지역을 결정하는 주요 요소는 사회·경제적인 요인보다 주택유형과 생애주기였으며, 대규모 택지개발에 의한 아파트문화의 확산이 주효하였다.
This study investigated the change of the structure in residential regions in Gwangju using factor analysis and cluster analysis. In general, the larger city shows more socio-economic factors for the most dominant factor. However, this study found that the main factor explaining the residential differentiation in Gwangju was a family status factor associated with the life cycle. It is due to the low economical power of the city by the lack of dynamics in the industrial infrastructure and a lower growth rate. The study found a concentric pattern of the family factor, a sectoral pattern of a socio-economic factor, and a multiple nuclei pattern created by foreign labors. This kind of generalization can be seen in any cities which have reached a certain status in the level, size and economical power, in spite of any cultural differences in any countries. The most dominant factor which influenced on the characteristics and the changes of the residential structure is the residential development policy. The main factors determining homogeneous residential regions in Gwang-ju were the types of housing and life cycle, especially the diffusion of preferences to apartments rather than socio-economic factors.

UCI(KEPA)

간행물정보

  • : 사회과학분야  > 인문지리
  • : KCI등재
  • :
  • : 연3회
  • : 1226-9492
  • :
  • : 학술지
  • : 연속간행물
  • : 1998-2019
  • : 615


저작권 안내

한국학술정보㈜의 모든 학술 자료는 각 학회 및 기관과 저작권 계약을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에 본 자료를 상업적 이용, 무단 배포 등 불법적으로 이용할 시에는 저작권법 및 관계법령에 따른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발행기관 최신논문
| | | | 다운로드

1도시 내 이주자 밀집공간의 특성과 상호문화도시 정책의 필요성에 관한 연구: 수원시 팔달구를 사례로

저자 : 장유정 ( Youjeong Jang ) , 이영민 ( Youngmin Lee )

발행기관 : 한국도시지리학회 간행물 : 한국도시지리학회지 22권 3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1-18 (1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국내 이주자가 급증하는 상황에서 수원시는 그에 따른 도시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다문화도시 정책을 적극적으로 시행하고 있다. 그런데 이는 이주자 유입에 의한 로컬의 다층적인 변화를 주요 사안으로 다루지 않으며, 이주자와 선주민 간 상호교류를 매개하지 못한다는 한계를 지닌다. 이에 따라 수원시 곳곳에서 이주자의 사회공간적 분리가 심화되고, 이주자는 선주민과 상호작용이 없는 공존상태에 머물고 있다. 그 대안으로 본 연구는 유럽의 상호문화도시 정책을 제안하고자 한다. 이주자와 선주민 간 갈등문제가 보다 일찍 발생한 유럽에서는 현재 로컬 중심의 상호문화도시 정책을 시행 중이다. 이주자를 도시의 주요 구성원으로 인정하고 이들과 주류사회의 상호교류를 매개하는 과정에 도시가 적극적으로 개입하는 것이다. 상호문화도시 정책의 내용과 모범사례를 종합해보았을 때, 수원시는 탈민족적 관점에서 도시정책을 재편성하고 선주민과 이주자 모두 동등한 도시 구성원으로서 상호관계를 맺을 수 있도록 일상생활 속 교류를 장려해야 한다. 물론 이와 동시에 수원시는 보다 미시적인 접근을 통해 로컬 스케일에서 이주자의 현황을 면밀하게 파악해야 할 것이다.

2광주광역시 거주지역구조의 변화(2005~2015년)

저자 : 이현욱 ( Hyun-wook Lee )

발행기관 : 한국도시지리학회 간행물 : 한국도시지리학회지 22권 3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19-40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요인분석과 군집분석을 이용하여 광주의 거주지역구조의 변화를 밝혀보고자 하였다. 2005년, 2015년 두 연도의 거주지역분화를 주도한 요인의 구성은 무엇이며 어떻게 변화했는지, 그 요인구성의 결합으로 본 거주지역구조는 어떤 모습이며 어떻게 변화했는지를 구명하고자 하였다. 대도시화될수록 제1요인에 사회·경제적 지위가 추출되는데 광주는 거주지분화를 주도한 주요인이 생애주기와 관련한 가족적 지위가 크게 작동하고 있음을 확인하였다. 이는 산업기반의 역동성이 부족하고 성장속도가 느린 광주의 경제력에 기인한다고 판단된다. 가족적 지위는 동심원패턴을, 사회·경제적 지위는 선형패턴, 제조업과 외국인근로자는 국지적 패턴을 보였다. 광주거주지역구조의 특성 및 변화에 주된 영향을 미친 요인으로는 인구증가의 속도와 정책적 택지개발이라 할 수 있다. 군집분석결과, 광주의 등질거주지역은 양년도 모두 7개의 군집으로 구분할 수 있었다. 신·구도심지역과 외연부의 농촌지역, 신흥택지개발지역, 공업단지지역이 양년도 공통으로 나타났다. 택지개발 후 시간이 경과함에 따라 2005년의 신흥택지개발지역은 2015년 안정된 거주지역으로 변모하고, 구도심의 일부는 도심재생사업과 관련되어 신흥주거지로 떠올랐으며 미혼의 청년층 거주가 늘어나는 현상을 보였다. 등질거주지역을 결정하는 주요 요소는 사회·경제적인 요인보다 주택유형과 생애주기였으며, 대규모 택지개발에 의한 아파트문화의 확산이 주효하였다.

3리빙랩 기반의 시민주도형 스마트시티 구축을 위한 정책 방향 연구

저자 : 장환영 ( Hwanyoung Jang ) , 김걸 ( Kirl Kim )

발행기관 : 한국도시지리학회 간행물 : 한국도시지리학회지 22권 3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41-53 (1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스마트시티 챌린지와 통합플랫폼 보급 사업 등이 지자체로 확산되는 과정에서 시민이 참여하는 스마트시티 리빙랩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 이 연구의 목적은 최근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스마트시티 리빙랩 사업을 효율적으로 운영하기 위한 정책적 방향을 도출하는데 있다. 이를 위해 첫째, 리빙랩에 대한 이론적 고찰을 통해 리빙랩의 정의, 기준 및 절차, 선행연구를 고찰하였다. 둘째, 실제 리빙랩 방식을 적용한 스마트시티 사례를 심층 분석하여 사업추진과정에서 발생한 성과와 문제점 및 쟁점사항을 파악하였다. 셋째, 도출된 쟁점사항을 바탕으로 지자체공무원 및 시민들을 대상으로 심층 인터뷰를 시행하여 리빙랩 사업을 안정적으로 정착시키기 위한 의견을 수렴하였다. 넷째, 시민주도형 스마트시티 구현을 위한 리빙랩 구축의 정책 방향을 제시하였다. 이 연구는 향후 시민 중심의 스마트시티 구현을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될 수 있을 것이다.

4행위자-네트워크 이론을 통한 제주 예멘 난민의 관계성의 이해

저자 : 박준홍 ( Jun Hong Park ) , 정희선 ( Heesun Chung )

발행기관 : 한국도시지리학회 간행물 : 한국도시지리학회지 22권 3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55-71 (1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에서는 제주 예멘 난민 사태를 다양한 인간 및 비인간 행위자의 네트워크 구축과 해체의 과정으로 이해하고 난민 수용과 반대, 인권과 사회안보 등의 난민 담론을 고찰하고자 하였다. 제주도 무사증 제도는 2018년 예멘난민 입국의 주요한 행위자로 작용하였으며 난민협약 및 난민의정서 등 국제난민보호제도와 국내 난민법(2013년)도 기존 네트워크의 해체와 새로운 난민 행위자-네트워크의 형성에 있어 핵심적인 행위자로 기능하였다. 또한 예멘난민이 제주도 무사증 제도에 관한 정보를 공유하고, 예멘 난민의 입국과 이질적 문화요소로서 이슬람교에 대한 정보를 확산시킨, 사회적 매체와 대중매체 역시 난민 문제에 무관했던 사회 주체들을 네트워크에 포섭시켰다. 제주 예멘 난민에 관한 사회정치적 논쟁의 핵심을 이해하는 데 있어 난민 관련 정책 및 제도, SNS, 언론 보도 등 비인간 행위자에 대한 고려는 필수적일 뿐만 아니라 난민과 관련된 관계적 실천 과정, 즉 인권 보호와 사회안보의 이슈를 행위자-네트워크의 변형과 (재)구성의 관점에서 파악할 필요가 있다. 이러한 접근방식은 난민을 특정한 본질적 속성을 지닌 존재가 아닌, 관계적으로 형성되는 행위자로 간주함으로써 난민 문제를 재인식시키는 데 일조할 수 있다.

5조선족의 국경 간 이동과 초국적 실천에 관한 연구: 중국 연길 음식거리를 사례로

저자 : 이은하 ( Yinhe Li ) , Rui Wang , 김광익 ( Guangyi Jin )

발행기관 : 한국도시지리학회 간행물 : 한국도시지리학회지 22권 3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73-82 (1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조선족 이주자들의 초국적 이동을 통해 그들이 기원지인 연길시에서 어떻게 역동적인 민족경관을 만들어 가는지를 음식거리를 사례로 분석하고 있다. 이주자들의 초국적 연결 및 이동, 실천은 물리적으로 분리되어 있는 공간들을 다양한 방법으로 연결시키고 있다. 조선족 이주 사업가들은 이러한 초국적 이주를 통해 기원지와 서울, 도쿄와 같은 세계도시를 연결하며 일상생활에서의 교류를 촉진하고 있다. 특히, 중국 연길시의 음식거리에서 나타나는 경관은 그들의 이주 경로, 트랜스로컬리티, 그들의 행위주체성을 잘 보여주고 있다. 본 연구는 기존의 기원지-정착지 간의 관계를 이주자-비이주자의 연계로 보는 한계를 넘어서서 이주자-비이주자-회귀이주자 등 연결되는 초국적 행위자들의 일상생활의 실천을 통해 조선족 글로벌이주의 새로운 측면을 밝히고자 하였다.

6관광객-모빌리티기계의 기동 관람시각: 서울 시티투어버스의 파노라마 코스를 중심으로

저자 : 오정준 ( Jeongjoon Oh )

발행기관 : 한국도시지리학회 간행물 : 한국도시지리학회지 22권 3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83-96 (1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는 도시투어 버스에서의 관람시각, 즉 기동 관람시각이 관광객만의 성취물이 아니라는 전제에서 출발한다. 이를 기반으로 기동 관람시각이 다양한 행위실체들의 이종적 결합에 의해 구성된다는 점을 밝히고, 더 나아가 버스관람에서 수행되는 관광객의 전형적 실천 방식을 규명하는데 연구목적을 두고 있다. 서울시티투어버스 파노라마코스에 대한 참여관찰 결과 기동 관람시각에는 다양한 실체들이 관계되고 있었다. 버스의 물리적 특징, GPS 테크놀로지가 결합된 녹음방송, 관광안내책자, 운전기사의 행위, 서울에 대한 담론 등은 상호 관계되어 관광객의 눈을 안무했고, 종국적으로 기동 관람시각을 창출했다. 이러한 견지에서 볼 때, 투어버스에서의 관람시각은 관광객만의 신체적, 정신적 성취물이 아니라 관광객의 신체 및 정신과 함께 담론, 사물, 기계, 테크놀로지 등이 이종적으로 얽혀진 결과물이다. 또한 버스관람에서의 전형적인 관광객 실천은 사진수행이 아닌 일견으로 나타났다. 일견은 모빌리티기계에서 경관을 관람하는 '새로운 보는 방식'이다.

7DMZ 접경지역 평화관광을 통한 지역 자원 활용의 특성 변화: 철원을 중심으로

저자 : 김지나 ( Jina Kim ) , 조경진 ( Kyung Jin Zoh )

발행기관 : 한국도시지리학회 간행물 : 한국도시지리학회지 22권 3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97-117 (2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최근 '평화관광'은 DMZ 접경지역의 새로운 지역 관광을 설명하는 구조적 틀이 되고 있다. 본 연구는 DMZ 접경지역의 철원을 대상으로 지역 관광과 관련된 담론 분석을 통해 평화관광으로 이해되고 있는 새로운 관광 현상이 지역 자원 활용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였다. 분석 결과, 평화 담론의 등장으로 철원의 새로운 자원들이 드러나는 효과는 미미하며 오히려 지역 고유의 특성은 약화되고 있었다. 평화관광을 통해 최전방 군사지역이라는 지역 이미지는 상징적인 차원으로나마 개선될 수 있는 가능성이 발견되었지만, 다양해지는 관광 수요를 충족시키고 잘 알려지지 않았던 철원의 고유한 지역 자원들을 발굴하여 지역을 활성화하는 적극적인 차원의 변화는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 국가적으로 논의되고 있는 'DMZ의 평화지대화'는 DMZ 접경지역의 활성화와 주민 삶의 회복 문제를 포괄해야 한다. 따라서 평화관광은 이를 해결하기 위한 수단으로서 보다 지역 중심적인 접근이 이루어질 필요가 있다.

8일본의 중추중핵도시 지정의 의의 및 시사점: 인구감소시대 지방거점도시 중심의 국토계획 구상

저자 : 이기배 ( Gibae Lee )

발행기관 : 한국도시지리학회 간행물 : 한국도시지리학회지 22권 3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119-130 (1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최근 통계청은 2028년을 정점으로 하여 전국인구가 감소할 것이라는 예측을 발표하였다. 당초의 예상보다 인구감소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음을 나타낸다. 인구가 감소하는 상황에서는 자원의 효율적 활용과 도시서비스의 효율적 제공이 중요한 과제가 된다. 일본의 경우 최근 전국 82개 지자체를 '중추중핵도시'로 지정하면서, 새로운 국토공간구조 형성을 도모하고 있다. 중추중핵도시의 지정은 한정된 자원을 집중적으로 투자하겠다는 생각에 의한 것으로 선택과 집중의 논리를 지역에 적용한 것이며, 지방거점도시를 중심으로 콤팩트한 네트워크 국토공간구조를 형성하고자 하는 것이다. 현재 우리나라는 일본보다 빠른 속도로 인구감소가 진행되고 있다. 이와 같은 상황에서, 최근 일본의 지역발전정책 변화의 의의와 특징을 이해하고 시사점을 고찰하는 것은 중요한 과정이라고 할 수 있다. 인구감소 대응 및 극복과 함께, 향후 우리가 목표로 하여야 할 국토 미래상 및 공간구조에 대한 사회적 합의를 이루기 위한 논의를 본격적으로 시작하여야 할 시점이라고 생각한다.

9노후 저층 주택의 분포 및 집수리 사업자의 유형 분류: 집수리 공공지원 활성화 사업과 관련하여

저자 : 제현정 ( Hyun Jung Je ) , 황규홍 ( Kyu Hong Hwang ) , 권혁삼 ( Hyuk Sam Kwon )

발행기관 : 한국도시지리학회 간행물 : 한국도시지리학회지 22권 3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131-147 (1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집수리 사업자의 등록과 공공지원을 위한 집수리 사업자의 범위 등에 관한 시사점을 도출하는데 목적이 있다. 이를 위해 노후 저층 주거지 현황을 통한 집수리 수요를 분석하고, 사업자 현황을 통한 공급범위를 분석하였다. 수요공급비교분석의 결과와 관련 법령 등을 근거로 공공지원 활성화를 위한 집수리 사업자 유형을 도출하였고, 건설사업자는 종합건설업, 전문건설업으로 미등록건설업자는 사회적경제조직, 동네기술자 등으로 구분된다. 분석결과를 토대로 공공지원 정책 방안을 도출하였다. 첫째, 미등록 건설업자가 지역의 부족한 공급 서비스에 대한 좋은 대안이 될 수 있지만, 일정수준 이상의 전문성을 담보할 수 있는 장치가 필요하다. 둘째, 유사 사업에 등록된 기존의 사업자에 대한 영업실적 정보를 사업간 연계활용 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 셋째, 미등록 건설업자가 제도권 내에서 원활한 서비스 공급이 이뤄지도록 하되, 안전한 거래가 가능하도록 소비자 피해 예방 제도를 고민해야 한다. 넷째, 미등록 건설업자를 집수리 사업자로 인증하고 활성화하기 위해서는 집수리 사업자 대상에 대한 정보제공 방안이 필요하다.

10전통 취락경관의 비교연구: 제주도와 비금도의 돌문화경관을 중심으로

저자 : 정주연 ( Ju Yun Jung ) , 정광중 ( Kwang-joong Jeong ) , 이혜은 ( Hae Un Rii ) , 성효현 ( Hyo Hyun Sung ) , 강성기 ( Seong-gi Kang ) , 김지수 ( Jisoo Kim )

발행기관 : 한국도시지리학회 간행물 : 한국도시지리학회지 22권 3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149-160 (1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섬이라는 지리적 특성과 강한 바람이라는 유사한 자연환경을 보이는 제주도와 비금도를 대상으로 돌문화경관의 특성과 관련된 재료, 유형, 축조방식, 기능, 분포적 측면에서 비교 연구를 수행하였으며, 이를 통해 두 지역이 지니는 특유한 돌문화경관의 가치를 구명하고자 하였다. 두 지역의 돌문화경관을 구성하는 재료는 각 지역에서 산출되는 돌자원을 적극 활용하였다는 공통점이 확인되는 가운데, 축조방식에서는 주로 허튼층(막) 쌓기가 사용되었다. 유형적 측면에서는 두 지역이 필요에 따라 외담과 겹담을 축조하는 유사성을 보인다. 돌문화경관의 기능적 측면에서는 두 지역 모두 강한 해풍으로부터의 보호와 사유지의 경계선 구축을 우선시하여 돌담이 활용되었다. 하지만 제주도와 비금도의 기반암은 각각 현무암과 응회암으로서, 서로 다른 재료로 만들어진 돌문화경관은 필연적으로 차별적인 이미지와 시각적 효과의 상반성을 드러낸다. 나아가 각 지역 주민들의 정착 역사나 섬의 크기에서 비롯되는 스케일의 차이는 돌문화경관의 분포에 큰 차이를 나타내는 배경으로 작용하였다.

1
주제별 간행물
간행물명 수록권호

KCI등재

지중해지역연구
22권 1호 ~ 22권 1호

KCI등재

동남아시아연구
30권 1호 ~ 30권 1호

KCI등재

한국지리환경교육학회지(구 지리환경교육)
28권 1호 ~ 28권 1호

KCI등재

중동연구
38권 3호 ~ 38권 3호

KCI후보

제주도연구
53권 0호 ~ 53권 0호

중국사회과학논총
2권 1호 ~ 2권 1호

KCI등재

항도부산
39권 0호 ~ 39권 0호

Acta Eurasiatica
10권 2호 ~ 10권 2호

KCI등재

Mediterranean review
12권 2호 ~ 12권 2호

KCI등재

동남아연구
29권 3호 ~ 29권 3호

KCI등재

한중사회과학연구
54권 0호 ~ 54권 0호

KCI등재

한국사진지리학회지
29권 4호 ~ 29권 4호

KCI등재

미국학
42권 2호 ~ 42권 2호

KCI등재

중앙아시아연구
24권 2호 ~ 24권 2호

KCI후보

수완나부미
12권 1호 ~ 12권 1호

KCI등재

유럽사회문화
23권 0호 ~ 23권 0호

KCI등재

국토지리학회지
53권 4호 ~ 53권 4호

성균차이나브리프
8권 1호 ~ 8권 1호

KCI등재

현대중국연구
21권 3호 ~ 21권 3호

KCI등재

한국지리학회지
8권 3호 ~ 8권 3호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