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문 상세보기

KCI등재

근대전환기 동학·천도교의 위생인식

A Study on the Perception of Hygiene in Donghak (Eastern Learning) and Cheondogyo in the Modern Transition Period

성주현 ( Sung Joo-hyun )
  • : 성균관대학교 인문학연구원
  • : 인문과학 73권0호
  • : 연속간행물
  • : 2019년 05월
  • : 75-100(26pages)

DOI


목차

Ⅰ. 머리말
Ⅱ. ‘위생’에 대한 동학의 인식과 대응
Ⅲ. 동학에서 천도교로 전환과 근대위생 인식의 계몽
Ⅳ. 천도교의 위생에 대한 종교적 인식과 심신수양
Ⅴ. 맺음말

키워드 보기


초록 보기

본고는 근대전환기 동학·천도교의 위생인식에 대해 분석하고 있다. 1876년 개항을 계기로 한국사회를 경험한 서구인들은 당시 한국은 위생적으로 매우 뒤떨어진 사회로 인식하였다. 이러한 인식은 서구인뿐만 아니라 조선에 이주한 일본인도 마찬가지였다. 개항 이후 일본과 미국 등 근대문명을 시찰한 개화인물 역시 위생은 ‘문명국의 척도’라는 인식을 가지게 되었다. 이에 따라 위생법 시행을 주장하는 한편 전염병 예방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힘써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위생에 대한 새로운 인식은 동학·천도교에서도 관심을 가지게 되었다.
동학을 창도한 수운 최제우는 정신적 질병을 구제하는 할 뿐만 아니라 몸에 대한 질병의 치료 즉 위생도 중요하게 인식하였다. 이를 계승한 해월 최시형은 위생을 보다 생활화하는데 중점을 두었다. 즉 해월 최시형은 묵은 밥은 새 밥에 섞지 말 것, 묵은 음식은 끓여 먹을 것, 코나 침을 아무데나 뱉지 말 것, 대변을 본 뒤에는 땅에 묻을 것, 지저분한 물을 아무데나 버리지 말 것 등 다섯 가지 위생규칙을 정하였다. 이는 당시 유행하였던 전염병 예방법이었다. 이를 실천함으로써 동학은 당시 유행하였던 ‘괴질’이라는 콜레라, 장티푸스 등의 전염병에서 자유로울 수가 있었다.
해월 최시형의 위생의식을 이어받은 의암 손병희는 일본에서 망명생활을 통해 위생에 대한 근대적 인식을 보다 심화시켰다. 『만세보』를 통해 위생에 대한 인식을 계몽하였다. 「위생개론」을 비롯하여 「위생학」, 「위생법」을 천도교인뿐만 아니라 일반인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연재하였다. 손병희는 여기서 그치지 않고 천도교인에게 위생 실행 조례를 반포하였고, 이를 실천하도록 하였다.
그러나 동학 천도교의 위생의 본질은 신체의 질병보다는 정신적 질병을 구제하는 것이었다. 때문에 수운 최제우에서 의암 손병희에 이르기까지 천도교의 핵심인 주문과 청수를 통해 심신수양을 강조하였다. 건강한 신체에서 건강한 정신이 깃들 듯이 일상생활을 통한 위생을 토대로 정신적 수양으로 이어지는 인식이 동학 천도교의 위생인식이라고 할 수 있다.
This paper is aimed at analyzing the perception of hygiene in Donghak (Eastern Learning) and Cheondogyo (Religion of the Heavenly Way) during the modern transition period of Korea. Westerners who first experienced Korean society after its opening in 1876 recognized it as one that was very far behind in terms of hygienic conditions. This perception was shared not only among the Westerners but also the Japanese immigrants to Joseon. After the port-opening of the nation, an enlightened figure who visited modern civilization such as Japan and the U.S. also felt that hygiene was a measure of a civilized country. Accordingly, he stressed that the government should make active efforts to prevent infectious diseases while insisting on implementing the sanitary law. A new perception of hygiene has also come into being both in the East and the West.
Not only did Su-un Choe Je-u (水雲 崔濟愚), who founded Donghak, relieve mental illness, but also recognized the treatment of diseases, or hygiene, as important. Haewol Choe Si-hyeong (海月 崔時亨), who succeeded this, focused on making hygiene more viable. In other words, Choe Si-hyeong set the five rules of hygiene: “Do not mix old rice with new rice; cook old food; don’t spit saliva or blow your nose anywhere; after emptying the bowels, bury the feces under the ground; and don’t throw away dirty water anywhere.” These were the poplar ways of preventing contagious diseases at that time. By practicing this, Donghak was able to free itself from the epidemic of cholera, typhoid and other diseases that were popular at the time.
Uiam Son Byong-hi (義庵 孫秉熙), who inherited Haewol Choe Si-hyeong’s hygiene rituals, deepened his awareness of modern hygiene through his exile in Japan. He enlightened his perception of hygiene through a Korean language newspaper ‘Mansebo (萬歲報)’ which dealt with such series of articles as “A General Introduction to Hygiene” and “Hygiene Law” as well as “Hygiology,” thus making it easier for not only the believers of Cheondogyo but also the general public to get access to hygiene through enlightenment. In addition to this, Son Byong-hi also issued a sanitary practice ordinance to the believers of Cheondogyo and let them put it into practice.
But the essence of the hygiene of Donghak and Cheondogyo was to relieve mental illness rather than physical diseases. Therefore, from Choe Je-u to Son Byong-hi, the mind-body training based on incantations and hearings, as the core practice of Cheondogyo, was emphasized. It can be said that the perception leading to mental training based on hygiene in the daily life is a recognition of hygiene in Donghak and Cheondogyo.

UCI(KEPA)

간행물정보

  • : 인문과학분야  > 기타(인문과학)
  • : KCI등재
  • :
  • : 계간
  • : 1598-8457
  • :
  • : 학술지
  • : 연속간행물
  • : 1971-2019
  • : 848


저작권 안내

한국학술정보㈜의 모든 학술 자료는 각 학회 및 기관과 저작권 계약을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에 본 자료를 상업적 이용, 무단 배포 등 불법적으로 이용할 시에는 저작권법 및 관계법령에 따른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발행기관 최신논문
| | | | 다운로드

1성균관대학교 인문학연구원 <인문과학> 제 73 집 표지

저자 : 성균관대학교인문학연구원

발행기관 : 성균관대학교 인문학연구원 간행물 : 인문과학 73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1-1 (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2성균관대학교 인문학연구원 <인문과학> 제 73 집 목차

저자 : 성균관대학교인문학연구원

발행기관 : 성균관대학교 인문학연구원 간행물 : 인문과학 73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2-3 (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1930년대 오사카의 쓰루하시라는 공간에서 도항 이후 재일코리안의 건강이 어떻게 일상 속에서 형성되었는지를 『大阪と半島人』, 『民衆時報』를 중심으로 확인해 보았다. 주요한 내용을 정리해 보면 다음과 같다.
첫째, 재일코리안은 제국의 통제 아래 도항했고, 그들은 개별적으로 정착하다가 집단화되었고 정주의 공간을 마련, 대도시를 중심으로 주변부에 조선촌을 형성해 갔다. 대표적인 정주 공간 오사카 쓰루하시는 이가이노와 함께 정주 재일코리안의 조선촌이 되었고, 일상의 건강이 유지되는 공간이었다.
둘째, 재일코리안의 건강은 일본 사회 속에서 존재한 일상의 반영이었다. 동시에 재일코리안의 건강은 일본에서의 건강, 건강정책과 유관하다. 문제는 차별의 대상으로 재일코리안은 공간적 제한의 존재로 그 모습은 소수자로 귀결되어 절대다수가 질병에 노출되었다.
셋째, 『大阪と半島人』, 『民衆時報』를 중심으로 본 재일코리안의 1930년대 일상의 모습 속에는 건강의 다양한 요소가 존재했다. 사상의 문제가 아니라 일상을 통해 존재한 모습이었다. 그 가운데 인간의 모습, 재일코리안은 현재를 사는 우리에게 역사적 규정력이 작용하고 있는 것을 보여준다.
넷째, 의학적인 수치를 통한 재일코리안의 1930년대 모습은 '양호'라고 했다. 그러나 문제는 일본제국의 통치 아래 도항했던 조선인의 일본 내 존재는 왜곡과 좌절의 틀에 존재했던 것이 사실이다. 쓰루하시라는 공간 속 정주하고 삶을 영위한 재일코리안에게 건강은 부차적이었는지도 모른다. 생존이 우선이었기 때문에 그렇다고 할 수 있다.
다섯째, 1930년대 쓰루하시 재일코리안의 정주와 건강은 현실의 구조가 작용하는 지점이었다. 일제의 통치와 조선인 사회의 구조가 중층적인 요소였음은 물론이다. 그 가운데 재일코리안의 건강은 일상 속에서 유지 되었다. 실제로 재일코리안은 병원과 약국 등을 통해 적극적으로 질병 치료를 시도했다.
본고는 건강을 유지한 재일코리안의 모습을 일상의 평범한 삶에서 확인했다. 재일코리안은 고향 사람이 함께 하는 삶의 안정감, 조선식 먹거리를 통한 즐거움, 막걸리를 통한 행복함, 적극적인 질병 치료하기, 정신적 스트레스의 대중적 치료 등 여러 형태로 건강을 유지하고 일본 속에서 살았던 것이다.

4근대일본의 조선인 이미지 재현과 타자인식 -『조선만화』와 「조선만화행」을 중심으로-

저자 : 황익구 ( Hwang Ik Koo )

발행기관 : 성균관대학교 인문학연구원 간행물 : 인문과학 73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37-73 (3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에서는 근대일본의 조선과 조선인에 대한 부정적이고 차별적인 이미지의 재현과 재생산에 관하여 만화라는 시각 장르에 초점을 두어 고찰하였다. 근대일본의 조선과 조선인에 대한 이미지를 만화를 통해 재현한 단행본 출판물이 많지 않은 가운데 우스다 잔운과 도리고에 세이키에 의해 출판된 『조선만화』는 독특하고 특별한 텍스트라고 할 수 있다. 그리고 이와 함께 1927년에 오카모토 잇페이가 발표한 신문연재만화 「조선만화행」도 조선과 조선인에 대한 이미지 재현 문제에 많은 시사점을 주는 텍스트라는 점에서 중요한 텍스트라고 할 수 있다.
이 논문에서는 이들 두 텍스트의 비교분석을 통해 텍스트 내에서 재현하는 조선과 조선인에 대한 이미지는 아주 대조적인 방법으로 전개되고 있었다는 점을 분석하였다. 그리고 이와 같은 비교분석에 의해 근대일본의 조선과 조선인에 대한 이미지 재현과 재생산의 문제성을 지적하면서 타자인식의 한계와 일본적 오리엔탈리즘 시선의 한계도 동시에 재고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였다.

5근대전환기 동학·천도교의 위생인식

저자 : 성주현 ( Sung Joo-hyun )

발행기관 : 성균관대학교 인문학연구원 간행물 : 인문과학 73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75-100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근대전환기 동학·천도교의 위생인식에 대해 분석하고 있다. 1876년 개항을 계기로 한국사회를 경험한 서구인들은 당시 한국은 위생적으로 매우 뒤떨어진 사회로 인식하였다. 이러한 인식은 서구인뿐만 아니라 조선에 이주한 일본인도 마찬가지였다. 개항 이후 일본과 미국 등 근대문명을 시찰한 개화인물 역시 위생은 '문명국의 척도'라는 인식을 가지게 되었다. 이에 따라 위생법 시행을 주장하는 한편 전염병 예방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힘써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위생에 대한 새로운 인식은 동학·천도교에서도 관심을 가지게 되었다.
동학을 창도한 수운 최제우는 정신적 질병을 구제하는 할 뿐만 아니라 몸에 대한 질병의 치료 즉 위생도 중요하게 인식하였다. 이를 계승한 해월 최시형은 위생을 보다 생활화하는데 중점을 두었다. 즉 해월 최시형은 묵은 밥은 새 밥에 섞지 말 것, 묵은 음식은 끓여 먹을 것, 코나 침을 아무데나 뱉지 말 것, 대변을 본 뒤에는 땅에 묻을 것, 지저분한 물을 아무데나 버리지 말 것 등 다섯 가지 위생규칙을 정하였다. 이는 당시 유행하였던 전염병 예방법이었다. 이를 실천함으로써 동학은 당시 유행하였던 '괴질'이라는 콜레라, 장티푸스 등의 전염병에서 자유로울 수가 있었다.
해월 최시형의 위생의식을 이어받은 의암 손병희는 일본에서 망명생활을 통해 위생에 대한 근대적 인식을 보다 심화시켰다. 『만세보』를 통해 위생에 대한 인식을 계몽하였다. 「위생개론」을 비롯하여 「위생학」, 「위생법」을 천도교인뿐만 아니라 일반인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연재하였다. 손병희는 여기서 그치지 않고 천도교인에게 위생 실행 조례를 반포하였고, 이를 실천하도록 하였다.
그러나 동학 천도교의 위생의 본질은 신체의 질병보다는 정신적 질병을 구제하는 것이었다. 때문에 수운 최제우에서 의암 손병희에 이르기까지 천도교의 핵심인 주문과 청수를 통해 심신수양을 강조하였다. 건강한 신체에서 건강한 정신이 깃들 듯이 일상생활을 통한 위생을 토대로 정신적 수양으로 이어지는 인식이 동학 천도교의 위생인식이라고 할 수 있다.

6인문학적 노년학의 관점에서 본 『나빌레라』 -한국 만화에 재현된 새로운 노년관-

저자 : 김경화 ( Kim Kyung Hwa ) , 고봉만 ( Ko Bong Mann )

발행기관 : 성균관대학교 인문학연구원 간행물 : 인문과학 73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101-133 (3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2017년에 출판된 한국 만화 『나빌레라』를 인문학적 노년학의 관점에서 분석하면서 한국사회에 등장한 새로운 노년관을 알아보고자 한다. 더불어 서구 노년학 연구 동향을 살피고 한국 사회의 역동적인 변화를 반영하는 노년학 연구의 필요성을 제기하고자 한다. 노년학 전개 과정에서 인문학적 노년학의 위치를 파악하고, 한국에서 그 적용 가능성을 『나빌레라』의 주인공, 덕출이 쓰는 '되기의 서사(narratives of becoming)'를 통해 점검해 보고자 한다.
'되기의 서사'는 노년의 자기실현을 지향하는 서사 방식으로, 한느 레슬레(Hanne Laceulle)에 의해 주창되었다. 인간은 자신에 관한 이야기를 하면서 자기 정체성을 구성하기 때문에 서사는 노년 연구에 특히 중요하다고 레슬레는 주장한다. 그녀는 인문학적 노년학의 핵심을 신체적·정신적 쇠퇴를 경험하면서도 성장의 서사를 멈추지 않는 노년의 삶에서 찾고 있다.
서구의 인문학적 노년학은 주류 노년학이 인간실존이라는 기본적 질문을 도외시했다는 문제의식에서 출발했다. 노년을 관리의 대상으로서가 아니라 삶의 주체로서 바라보고자 한다. 노년 연구가 사회학적 연구 대상에서 벗어나 인간적 관점에서 연구될 필요가 있다고 주장하고 있으나 아직 체계적인 이론을 수립하지는 못했다. 본 논문은 『나빌레라』의 분석을 통해 인문학적 노년학의 정립에 기여하고 국내 노년학 연구에도 미력하나마 도움을 주고자 한다.

7러시아 고등교육 제도에서의 글쓰기에 대한 강조와 우리의 글쓰기 교육에 대하여

저자 : 최정현 ( Choi Junghyun )

발행기관 : 성균관대학교 인문학연구원 간행물 : 인문과학 73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135-167 (3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세속교육기관으로서 대학의 위상에 준하는 교육기관이 러시아에 등장한 것은 러시아 근대로의 진입과 거의 함께이다. 중세 기독교적 관점에서 근대 세속국가로의 변모와 함께 과거 종교에 맡겨졌던 교육의 기능이 국가의 영역으로 변위, 흡수되며 자연스레 발생한 현상으로 이해할 수 있다. 이러한 고등교육으로서의 러시아에서의 대학에 준하는 교육과정에서의 글쓰기 능력에 대한 강조와 실제적인 교육은 특별하다. 특히, 소비에트 시대 인문사회계열을 비롯한 전 교육교과 과정에서 과목당 1년의 교육과정을 망라하는 '학년 과제'를 쓰게 한 점은 매우 특징적이다. 유럽식 교육 체제의 특징인 고등교육에서의 구술시험과 함께 과목의 학년 리포트는 소비에트 시대는 물론 오늘날까지 러시아 고등교육의 특징적인 현상으로 남아 있다. 글쓰기를 극도로 기피하는 한국의 대학교육 현실을 상기해 볼 때, 러시아 고등교육 과정에서의 글쓰기에 대한 중요성 인식과 강조점을 통해 우리 교육에 대한 하나의 시사점으로 삼을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다.

8비극서사의 전달매체로서의 에른스트 네이즈베스트니의 작품들 -『죽은 병사』와 『비애의 마스크』를 중심으로-

저자 : 이훈석 ( Lee Hoon Suk )

발행기관 : 성균관대학교 인문학연구원 간행물 : 인문과학 73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169-203 (3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에른스트 네이즈베스트니로 대표되는 소련 비공식 미술가들의 작품이 소련 공식 주류 미술계의 사회주의 리얼리즘 작품들에서 이야기하지 않는 비극적 사건들과 그로 인한 사회적, 실존적 고통을 어떻게 재현하는지, 그 재현이 사회 구성원들에게 전달되는 과정은 어떠하였는지, 그리고 그 고통의 문화적 재현이 사회구성원들에게 전달됨으로 인하여 앞으로의 현대 러시아 사회의 변화에 어떠한 영향을 미칠 수 있는지 알아본다.
에른스트 네이즈베스트니가 1950∼60년대 제작한 소형 조각 작품들에는 작가 자신이 이른 나이에 직접 경험하였던 전쟁의 상흔과 고통이 그대로 반영되어있다. 그러나 그러한 그의 작품들은 양식적인 면에서, 그리고 주제적인 면에서 사회주의 리얼리즘의 원칙에서 크게 벗어나있었으며, 때문에 그의 작품들은 소련이 해체되기 전에는 그의 고국에서 전시될 수 없었다. 소련 정권의 박해를 피해 미국으로 망명한 네이즈베스트니는 1990년부터 러시아에서의 활동을 재개할 수 있었으며, 스탈린 시기 국가기관의 폭력에 의한 희생자들을 기리는 추모비 제작에 착수하였다. 그러나 이 추모비 건립 계획은 90년대 러시아의 경제적 문제뿐만 아니라 정치적 문제들 때문에 여러 가지 어려움에 봉착하였으며 일부는 네이즈베스트니가 사망할 때 까지 실현되지 못하였다.
본 논문에서는 네이즈베스트니의 작품들이 현대 러시아 사회에서 지닐 수 있는 사회적 가치에 대하여 분석하기 위해 문화적 트라우마, 수행집단, 진보서사와 비극서사와 같은 문화사회학적 개념들이 적극적으로 활용되었다. 이러한 문화사회학적 관점에서의 러시아 미술작품 연구는 작품이 지닌 미술사적 의미와 가치를 재발견하게 만들어줄 뿐만 아니라, 해당 작품에 반영되어 있는 역사적, 사회적 상황에 대한 분석을 통하여 현대 러시아 사회의 문화적 구조를 파악할 수 있는 틀을 제시할 수 있다.

916세기 프랑스의 제노포비아 -에티엔 돌레와 리옹의 산업을 중심으로-

저자 : 박효근 ( Pahk Hyogeun )

발행기관 : 성균관대학교 인문학연구원 간행물 : 인문과학 73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205-242 (3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외국인 배제와 혐오를 특징으로 하는 제노포비아는 주로 20세기에 발현된 현상이라 여겨져 왔다. 그러나 '우리'와 다른 '그들'을 배척하고 이를 통해 공동체의 정체성을 공고화하는 작업은 오랜 역사적 연원을 지니고 있다. 본 논문은 16세기 프랑스에서 발생한 반 이탈리아 정서를 분석 함으로써 제노포비아 현상을 역사적 차원에서 조망해보려는 목적 아래 작성되었다. 16세기 프랑스에서 반 이탈리아 정서는 먼저 지적 차원에서 발생했고 이후 사회경제적 차원으로 확산되었다. 리옹에서 인쇄업에 종사했던 휴머니스트 에티엔 돌레는 16세기 프랑스의 제노포비아가 지닌 두 차원을 종합적으로 관측할 수 있는 적절한 사례이다. 돌레의 저술과 출판물 분석을 통해 제노포비아가 16세기 프랑스에서 초기적 형태의 내셔널 리즘이 발생하는 동기로 작용했음을 고찰하였다.

10서구 중세와 종교정치적 공간으로서의 '유럽' 개념의 탄생

저자 : 윤비 ( Bee Yun )

발행기관 : 성균관대학교 인문학연구원 간행물 : 인문과학 73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243-275 (3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중세에 정치종교적 공간으로서 유럽관념이 탄생하고 발전하는 과정을 다룬다. 첫 부분은 어떻게 기독교가 서양의 주도종교로 자리 잡는 가운데 유럽과 그 정체성을 성경의 전승과 연관지어 이해함으로써 고대와는 구분되는 새로운 유럽관념으로의 길을 열었는가를 논하는 것에서 시작한다. 기독교 공동체로 이해된 유럽의 관념은 비잔틴제국으로부터 정치적 독자성을 확보하고자 노력으로서 자신들의 국가를 독자적인 제국으로 이해하고 선전하였던 9세기 카롤링거 왕조의 지배자들에 의해 활용되었다. 카롤링거 제국의 지배자들은 자신들을 기독교 세계를 보호하는 정치지도자로 자리매김하였으며, 그 결과 '유럽의 아버지' '유럽의 등대'와 같은 표현들이 설득력을 얻게 되었다. 본 연구의 두 번째 부분은 이러한 정치종교적 공간으로서의 유럽관념이 15세기 오토만 제국의 서진에 자극받아 어떻게 엔네아 실비오 피콜로미니(Enea Silvio Piccolomini)에 의해 재생되는지를 논한다. 동시에 피콜로미니가 이교 고대를 포함하는 유럽개념을 구축함으로써, 유럽을 역사적 발전의 결과이며 공통의 문화적 유산에 기반을 둔 공동체로 이해하는 단초를 마련하였음을 보인다. 마지막으로 본 연구는 이렇게 등장한 새로운 유럽개념이 16세기에서 발전해 나아가는 모습을 알브레히트 알트도르퍼(Albrecht Altdorfer)의 알렉산더 대왕의 이소스 전투(Alexanderschlacht bei Issos)라는 회화를 통해 살펴보는 것으로 끝을 맺는다.

12
주제별 간행물
간행물명 수록권호

KCI등재

인문학연구
40권 0호 ~ 40권 0호

KCI등재

시대와 철학
30권 3호 ~ 30권 3호

KCI후보

人文科學硏究
40권 0호 ~ 40권 0호

KCI후보

철학논집
58권 0호 ~ 58권 0호

KCI등재

인문논총
76권 3호 ~ 76권 3호

KCI등재

인문과학
116권 0호 ~ 116권 0호

KCI등재

신학과 사회
33권 3호 ~ 33권 3호

KCI등재

인문과학
74권 0호 ~ 74권 0호

통합인문학연구
11권 2호 ~ 11권 2호

한국어와 문화
26권 0호 ~ 26권 0호

KCI등재

과학철학
22권 2호 ~ 22권 2호

KCI후보

인문과학연구
29권 0호 ~ 29권 0호

인문학술
2권 0호 ~ 2권 0호

한국서원학보
8권 0호 ~ 8권 0호

KCI후보

인문과학연구
37권 0호 ~ 37권 0호

한국불교사연구
15권 0호 ~ 15권 0호

문학/사학/철학
57권 0호 ~ 57권 0호

KCI등재

국학연구론총
23권 0호 ~ 23권 0호

KCI등재

여성과 역사
30권 0호 ~ 30권 0호

KCI등재

건지인문학
25권 0호 ~ 25권 0호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