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문 상세보기

성균관대학교 인문학연구원(성균관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인문과학> 4차산업혁명과 일터의 민주화 한국과 독일: 두 나라 이야기

KCI등재

4차산업혁명과 일터의 민주화 한국과 독일: 두 나라 이야기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and Democratization in the Workplace

이종관 ( Lee Jong Kwan )
  • : 성균관대학교 인문학연구원
  • : 인문과학 71권0호
  • : 연속간행물
  • : 2018년 11월
  • : 37-70(34pages)

DOI


목차

Ⅰ. 대한민국 이야기: 대한민국의 4차산업혁명
Ⅱ. 독일 이야기
Ⅲ. 맺음말: 인도적 경제를 향한 4차산업혁명과 기업의 역할

키워드 보기


초록 보기

2016년부터 우리나라는 4차산업혁명에 동참하고, 더 나아가 그 선두에 서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그러나 우리나라의 4차산업혁명 비전은 다보스포럼을 주관한 WEF의 4차산업보고서에 의존하고 있어 시장 지향적·기술 중심적 편향성을 가지고 있다. 이번 정부는 사람 중심 4차산업혁명을 선언했지만, 사람에 관한 논의와 연구는 실종된 상태이다. 또 4차산업혁명의 출발기인 현시점에서 오히려 부동산투기, 가상화폐 투기 등 매우 반사회적 경제행위가 창궐하고 있다. 이러한 문제 상황에서 본 논문은 현 4차산업혁명을 진정한 의미의 ‘사람 중심 4차산업혁명’으로 진행시키기 위해, 현재 우리 경제의 문화적 상황에 대한 비판적 성찰을 수행한 후, 지향점으로서의 인간 존재방식을 호모쿨랄리스로 밝혀낸다. 그리고 호모쿨투랄스라는 인간이해를 바탕으로 사회 경제적 번영을 구가하고 있는 독일의 4차산업혁명 내면을 사회적 시장경제로 조명한 후 4차산업혁명의 심층적 동력을 인공지능이 아니라, 일터의 민주화로 규명한다. 이어서 논문은 독일의 4차산업혁명에서 우리나라 4차산업혁명을 위한 시사점을 도출한 후 4차산업혁명의 실질적 견인차인 기업의 미래 역할을 논의하는 것으로 끝을 맺는다.
Since 2016, South Korea has taken part in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and has endeavored to stand at the forefront of the global movement. However, the nation’s vision for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still relies heavily on the 4th Industrial Report of the World Economic Forum (WEF), which is led by Davos Forum, and has been biased toward the market-oriented technology. The government has declared a human-centered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but the discussions over and the studies about humans are not easily found. At the present time―being the starting point of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the number of antisocial economic activities such as the speculation on real estate and virtual currency is rising. In this context, this paper critically examines our current economic and cultural situation and reveals human existence as Homo Culturalis in order to make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a truly human-centered revolution. By re-illuminating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of Germany which has enjoyed a socio-economic prosperity based on the human understanding of Homo Culturalis from the perspective of its social market economy, the paper identifies the locomotive power of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as democratization in the workplace, rather than artificial intelligence (AI). In conclusion, the paper deals with the future role of the enterprises―which are the actual driving force of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in South Korea― after drawing the implications from the case study of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in Germany.

UCI(KEPA)

간행물정보

  • : 인문과학분야  > 기타(인문과학)
  • : KCI 등재
  • : -
  • : 계간
  • : 1598-8457
  • :
  • : 학술지
  • : 연속간행물
  • : 1971-2019
  • : 820


저작권 안내

한국학술정보㈜의 모든 학술 자료는 각 학회 및 기관과 저작권 계약을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에 본 자료를 상업적 이용, 무단 배포 등 불법적으로 이용할 시에는 저작권법 및 관계법령에 따른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발행기관 최신논문
| | | | 다운로드

1성균관대학교 인문학연구원 <인문과학> 제71집 표지

저자 : 성균관대학교인문학연구원

발행기관 : 성균관대학교 인문학연구원 간행물 : 인문과학 71권 0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1-1 (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2성균관대학교 인문학연구원 <인문과학> 제71집 목차

저자 : 성균관대학교인문학연구원

발행기관 : 성균관대학교 인문학연구원 간행물 : 인문과학 71권 0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2-3 (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3일의 문화적 의미와 기술혁명 시대

저자 : 김종규 ( Kim Jong Gyu )

발행기관 : 성균관대학교 인문학연구원 간행물 : 인문과학 71권 0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5-35 (3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인간은 일을 통해 자신의 고유한 문화적 세계를 구축해왔다는 점에서, '일'은 근본적으로 문화적 행위이다. 이 같은 일의 공적 의미는 근대와 산업혁명을 거치면서 붕괴되었고, 이로써 인간의 제작 활동은 도구를 사용하는 행위로 제한되었다. 도구가 생산의 수단이자 하나의 상품으로 전환됨으로써 '호모 파베르' 역시 문화적 존재로서의 이해 가능성이 극단적으로 위축되어왔다. 이 과정에서 새로운 기술혁명은 이중적으로 이해된다. 그 하나는 인간의 일을 더 이상 사적 영역에 귀속될 수 없게 하는 것이며, 다른 하나는 인간 활동을 극단적으로 위축시키는 것이다. 이 둘은 사실 별개의 것이 아니며, 이러한 점에서 인간에게 위기이나 그와 동시에 기회이기도 하다. 이것이 기회이기 위해서는 근대 이후 인간 일의 의미왜곡에 대한 추적과 비판이 함께 이루어져야 하며, 이를 통해 새로운 기술혁명 시대에 조응할 수 있는 인간 일의 의미와 가능성이 실질적으로 타진될 수 있다.

44차산업혁명과 일터의 민주화 한국과 독일: 두 나라 이야기

저자 : 이종관 ( Lee Jong Kwan )

발행기관 : 성균관대학교 인문학연구원 간행물 : 인문과학 71권 0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37-70 (3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2016년부터 우리나라는 4차산업혁명에 동참하고, 더 나아가 그 선두에 서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그러나 우리나라의 4차산업혁명 비전은 다보스포럼을 주관한 WEF의 4차산업보고서에 의존하고 있어 시장 지향적·기술 중심적 편향성을 가지고 있다. 이번 정부는 사람 중심 4차산업혁명을 선언했지만, 사람에 관한 논의와 연구는 실종된 상태이다. 또 4차산업혁명의 출발기인 현시점에서 오히려 부동산투기, 가상화폐 투기 등 매우 반사회적 경제행위가 창궐하고 있다. 이러한 문제 상황에서 본 논문은 현 4차산업혁명을 진정한 의미의 '사람 중심 4차산업혁명'으로 진행시키기 위해, 현재 우리 경제의 문화적 상황에 대한 비판적 성찰을 수행한 후, 지향점으로서의 인간 존재방식을 호모쿨랄리스로 밝혀낸다. 그리고 호모쿨투랄스라는 인간이해를 바탕으로 사회 경제적 번영을 구가하고 있는 독일의 4차산업혁명 내면을 사회적 시장경제로 조명한 후 4차산업혁명의 심층적 동력을 인공지능이 아니라, 일터의 민주화로 규명한다. 이어서 논문은 독일의 4차산업혁명에서 우리나라 4차산업혁명을 위한 시사점을 도출한 후 4차산업혁명의 실질적 견인차인 기업의 미래 역할을 논의하는 것으로 끝을 맺는다.

5기술혁명 시대, 지식공유의 방식 및 적용

저자 : 김인숙 ( Kim Insuk ) , 남유선 ( Nam Yusun )

발행기관 : 성균관대학교 인문학연구원 간행물 : 인문과학 71권 0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71-96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기술혁명 시대인 4차 산업혁명시대의 최대 경쟁력은 다양한 학문영역들의 네트워킹에 기반한 융합역량을 갖추는 것이다. 융합역량은 학제간 지식을 공유함으로써 강화될 수 있다. 예컨대 인문과학 전공자는 자연과학 전공자로부터, 자연과학 전공자는 인문과학 전공자로부터 서로 다른 학문영역에 대한 지식을 공유할 수 있다. 지식을 공유하지 않고 혼자서 모든 영역을 섭렵하기에는 시대와 기술이 너무 빨리 변하고 있다. 그래서 특히 대학교육에서 서로 다른 영역의 지식을 서로 공유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주는 것이 필요하다. 그렇다면 지식을 어떻게 공유할 것인가? 본고에서는 독일의 대표적인 지식 공유 프로그램인 '사이언스 슬램'과 '학습자 중심 수업방식'을 대학생 대상으로 진행하여 대학에서의 지식 공유 프로그램의 틀을 제시하고자 한다. '누구나 가르치는 사람이 되고, 누구나 배우는 사람이 된다'라는 슬로건 하에 다양한 전공의 학습자들이 다른 학문에 대한 지식을 공유한 사례를 소개한다. 이러한 시도는 새로운 시대의 지식 공유 방식의 토대가 될 수 있을 것이다.

6제주 4·3사건을 기억·재현하는 또 하나의 방식 -다큐멘터리 <비념>을 중심으로-

저자 : 조명기 ( Cho Myung-ki )

발행기관 : 성균관대학교 인문학연구원 간행물 : 인문과학 71권 0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97-132 (3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다큐멘터리 <비념>을 텍스트로 삼아 그 구조를 분석함으로써, 4·3사건에 대한 기억을 환기하는 데 있어 현재와 과거가 상호 충돌하거나 개입하면서 조우하는 양상 그리고 주제의식으로 수렴되는 과정을 살피고자 하였다. <비념>은 영화 자체가 비념(굿)이면서 순례·다크투어다. 영화는 비념(굿)의 과정과 순례·다크투어의 과정을 부조화되게 동시에 중층적으로 구성함으로써 두 과정의 충돌과 교차를 반복한다. 이를 통해 진정한 애도작업은 애도 주체의 현재적 시선에 의해 끝없이 계속될 수밖에 없게 되고, 4·3사건은 현존과 부재 사이에 위치하여 동일하지도 소멸되지도 않을 기억, '사건'으로 보존된다. 4·3사건을 '사건'으로 명명하면서 적극 호출하는 장소는 제주 해군기지가 건설되고 있는 강정마을 특히 구럼비 바위이다. 카메라는 강정마을을 찬성파와 반대파로 구분해내는 외지인보다는 여전히 침묵하고 있는 4·3사건 피해자에 주목함으로써 순례·다크투어와 비념(굿)의 교차점을 현재화하고 4·3사건의 현재적 의의를 풍성하게 만들어낸다. 비념(굿)과 순례·다크투어라는 두 장치를 통해, 상이한 두 존재 즉 외부인·순례자와 4·3사건 생존자는 상호 침투하면서 현재화·상상력의 작동이 가능한 존재가 되고 있다.

7학부 유학생의 한국어 쓰기에 나타난 내용 지식 구성 양상 고찰

저자 : 유현정 ( Ryu Hyun-jung )

발행기관 : 성균관대학교 인문학연구원 간행물 : 인문과학 71권 0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133-162 (3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최근 한국의 대학(원)에 진학하는 외국인 유학생 수의 증가와 함께 학문 목적 한국어교육 분야의 연구가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그동안의 연구가 외국인 유학생들의 한국어 의사소통 능력 향상을 중심으로 이루어 졌다면, 최근에는 대학(원)에서의 학업 수행에 필요한 학문적 배경지식의 중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본고에서는 학부 유학생의 한국어 쓰기에 나타난 내용 지식 구성 양상을 고찰하여 유학생들이 한국 대학(원) 재학 중 요구되는 쓰기 과제 요건을 충족할 수 있는 수준으로 내용 지식을 구성하고 있는지를 살펴보고자 하였다. 내용 지식 습득 과정에서는 최근 컴퓨터와 인터넷이 주로 사용되는 학습 환경을 감안하여 학습자들이 인터넷에서 정보를 검색하고 활용하는 방식으로 쓰기의 내용 지식을 구성하는 양상을 중심으로 논의하였다.
이를 위해 관련 연구와 이론을 검토하고, 학부 1학년 대상 교양 글쓰기 과목의 한국인 학생 분반과 외국인 유학생 분반에 동일한 주제의 쓰기 과제를 부여한 후 그 결과를 비교, 분석하였다. 분석 결과를 토대로 외국인 유학생들에게 피드백을 실시하고 2차 과제를 부여하여 1차 과제와의 차이점 및 개선된 점을 알아보고, 한국어 쓰기교육에서 내용 지식구성을 위한 교육 방안에 관한 제언을 덧붙였다.
본 연구는 학문 목적 한국어교육 분야의 쓰기 교육과정에서 내용 지식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실제 학습자 자료를 대상으로 쓰기 내용 지식 구성 양상을 고찰하였다는 데에 의의가 있다. 이를 기점으로 유학생의 쓰기능력 향상을 위한 내용 지식과 관련된 심도 있는 논의가 이어져야 할 것이다.

8제주 설화 <설문대 할망>의 거인 형상화 양상과 그 의미

저자 : 정진희 ( Jeong Jin Hee )

발행기관 : 성균관대학교 인문학연구원 간행물 : 인문과학 71권 0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163-196 (3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제주도의 여성 거인 설화 <설문대 할망>에 대한 최근의 연구는 설문대 할망의 신화적 계보를 탐색하는 데 주목하는 경향이 있다. 이에 반해, 설문대 할망 설화가 전승 집단 내에서 어떤 의미를 지니는 이야기로 향유되었는가를 묻는 탐구는 상대적으로 빈약하다. 이에 따라, 본고는 설문대 할망의 설화적 형상화 양상을 살피고 이를 바탕으로 설문대 할망 전승의 설화적 의미를 고찰하고자 하였다. 거인이 신성한 신격이 아니라 설화적 주인공으로 상상되는 거인 설문대 설화는 인간의 변덕스러운 욕망과 유동적 인식을 포용하는 이야기로, 거인이 특히 나이든 여성으로 형상화되는 설문대 할망 설화는 현실의 젠더 질서에 대한 설화적 투영과 전복이 드러나는 젠더 담론으로 독해될 수 있다. 설문대 할망의 익사(溺死) 이야기는 설화 전승 집단의 비극적 세계인식이 반영된 것으로 해석되곤 했지만, 본고는 설문대 할망은 익사한 것이 아니라 바다로 사라짐으로써 오히려 죽지 않고 언제든 그 귀환이 상상될 수 있는 설화적 생명력을 획득했다고 보았다.

9텍스트의 증후와 사회적 콘텍스트 - 최인훈 소설 『구운몽』의 미적 모더니티와 사회적 의미 연구 -

저자 : 김정관 ( Kim Jung-kwan )

발행기관 : 성균관대학교 인문학연구원 간행물 : 인문과학 71권 0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197-239 (4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은 최인훈 소설 『구운몽』의 원형적 기호 형식이자 미학적 표현방식인 알레고리가 텍스트 구조 속에 어떻게 적용되었는지를 분석하여, 작가의 예술 철학적 사유와 소설형식의 사회적 콘텍스트를 해석해 내기 위해 구상되었다. 최인훈 소설에서의 알레고리는 가치 붕괴 시대의 사회적 모순에 대한 미학적 모더니티의 미메시스적 반응으로 해석된다. 논문은 알레고리적 형식과 서사구조를 통해 가치 붕괴된 사회의 본질과 시대의 정신구조를 탐구하고 이를 통해 죽은 역사를 구원하고자 하는 최인훈 소설 미학의 본질적 기능과 의미를 살피는 데 집중하였다. 이를 위해 소설 『구운몽』의 텍스트 생산 원리 및 방법을, 알레고리가 적용된 기능 및 영역에 따라 세 가지 층위(양식 층위의 알레고리, 심리 층위의 알레고리, 서사 층위의 알레고리)로 나누고, 이들 범주들 사이에 나타나는 구조적 상동성을 바탕으로 사회적 의미를 해석해 내는 연구 방법을 사용하였다. 이 논문이 로맨스의 패러디 양식을 통해서 전개된 알레고리적 서사 기호의 기능과 의미를 읽어냄으로써 『구운몽』의 텍스트 생산 원형과 소설사회학적 가치를 구명하기를 기대한다.

10낙태의 윤리에서 인격체 논변, 종의 원리, 그리고 생명의 권리

저자 : 장동익 ( Chang Dong Ik )

발행기관 : 성균관대학교 인문학연구원 간행물 : 인문과학 71권 0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241-272 (3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낙태의 도덕성에 관한 보수주의와 진보주의는 모두 생명의 권리를 부여하는 특성을 밝혀야만 한다. 보수주의와 진보주의는 권리이론에 기초해 있으며, 생명의 권리 유무에 의해 태아의 도덕적 지위가 결정되기 때문이다. 그래서 태아가 생명의 권리를 가진다면, 도덕적 존중의 대상이 될 것이며, 생명의 권리를 가지지 않았다면, 도덕적 고려의 대상이 될 수 없다. 물론 보수주의와 진보주의가 생명의 권리를 부여하는 특성을 나름대로 각각 제시하고 있기는 하다. 그러나 자신들이 제시하는 특성이 생명의 권리를 부여하는 이유나 근거가 무엇인지 제대로 해명하지 못하고 있다. 심지어 이에 대해 큰 관심을 가지고 있는 것처럼 보이지도 않는다. 사실상, 생명의 권리를 부여하는 특성을 제시하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따라서 보수주의와 진보주의 같은 권리 이론에 입각한 낙태에 관한 주장은 어려움에 봉착할 수밖에 없다. 권리 이론에 근거하는 한, 근거를 제시하는 것이 어려운 것을 넘어서 심지어 불가능해 보이기 때문이다. 권리 이론에 의거한 입장, 즉 진보주의와 보수주의 모두가 공통된 운명에 처해 있다. 이 논문에서 보수주의와 진보주의가 생명의 권리를 부여하는 이유나 근거를 제시하지 못한다는 것을 논구할 것이다. 실제로 이들은 이런 이유와 근거를 제시할 능력을 애초에 가지고 있지 못하다. 이를 바탕으로 권리이론에 근거한 보수주의와 진보주의가 제시하는 윤리적 관점은 낙태의 윤리적 관점으로 좋은 기능을 하지 못한다고 주장할 것이다.

12
주제별 간행물
간행물명 수록권호

KCI등재

과학철학
22권 1호 ~ 22권 1호

KCI후보

인문과학연구
36권 0호 ~ 36권 0호

KCI등재

철학연구
59권 0호 ~ 59권 0호

KCI등재

동서철학연구
91권 0호 ~ 91권 0호

KCI등재

미학
85권 1호 ~ 85권 1호

KCI등재

감성연구
18권 0호 ~ 18권 0호

KCI등재

인문학연구
114권 0호 ~ 114권 0호

KCI등재

윤리연구
124권 0호 ~ 124권 0호

KCI등재

순천향 인문과학논총
38권 1호 ~ 38권 1호

KCI등재

시대와 철학
30권 1호 ~ 30권 1호

KCI등재

비교문화연구
54권 0호 ~ 54권 0호

문학/사학/철학
56권 0호 ~ 56권 0호

인문학지
55권 0호 ~ 55권 0호

KCI등재

인문연구
86권 0호 ~ 86권 0호

KCI등재

인문논총
45권 0호 ~ 45권 0호

KCI등재

건지인문학
24권 0호 ~ 24권 0호

KCI등재

인문논총
45권 0호 ~ 45권 0호

인문학 연구
47권 0호 ~ 47권 0호

한국어와 문화
25권 0호 ~ 25권 0호

KCI등재

인문과학
72권 0호 ~ 72권 0호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