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문 상세보기

고려대학교 역사연구소(구 역사학연구회)> 사총> 〈アジア〉への回歸 - 大東亞共榮圈とアジア連合-

KCI등재

〈アジア〉への回歸 - 大東亞共榮圈とアジア連合-

<아시아>로의 회귀 -‘대동아 공영권’과 ‘아시아 연합’-

佐藤太久磨 ( Sato Takuma )
  • : 고려대학교 역사연구소(구 역사학연구회)
  • : 사총 93권0호
  • : 연속간행물
  • : 2018년 01월
  • : 119-151(33pages)

DOI


목차


					

키워드 보기


초록 보기

본고는 야베 테이지(矢部貞治, 1902~1967)의 전시기(戰時期)와 전후(戰後)에 있어서의 아시아 언설 구조를 해독하고자 한 것이다.
본고에서는 이하의 3가지를 분명히 하고싶다. (1) 전후에 있어서의 야베의 아시아 언설은 전시기의 ‘대동아공영권(大東亞共榮圈)’론이 변형된 것이었다. (2) 전후에 있어서 야베는 ‘대동아공영권’론을 비판적으로 계승하여, ‘아시아연합(アジア連合)’론을 주창했다. 그 언설은 냉전 체계에 비판적이면서도, 그곳에서 완전히 자유롭지 않고 오히려 그 환경에 말려드는 경향이 있었다. (3) 최종적으로 야베는 ‘개발주의(開發主義)’ 언설을 주장했지만, 그 언설은 ‘아시아 연합’론으로서 제창되고 있었다. 그 때문에 야베의 ‘개발주의’ 언설은 ‘대동아공영권’론적이고, 냉전체제와 밀접한 관계가 있는 것이었다.
This paper aims to explain the structure of Yabe Teiji's discourse on Asia in the wartime and postwar.
Three points will be demonstrated throughout my analysis. (1) Yabe's discourse on Asia in the postwar was a transformation of the theory of "Greater East Asian Co-Prosperity Sphere" in the wartime. (2) In the postwar Yabe succeeded to the theory of "Greater East Asian Co-Prosperity Sphere" critically, He advocated constructing the "Asian Union". Although the discourse was critical of the Cold War system, it was not completely free from that system, but rather tended to get involved in that environment. (3) Ultimately, Yabe advocated the discourse of "developmentalism", but his discourse was proposed as the theory of "Asian Union". Therefore, Yabe's discourse of "developmentalism" was like the theory of "Greater East Asia Co-prosperity Sphere" and it was linked to the Cold War regime.

UCI(KEPA)

I410-ECN-0102-2018-900-003696260

간행물정보

  • : 인문과학분야  > 동양사
  • : KCI등재
  • :
  • : 연3회
  • : 1229-4446
  • : 2671-583x
  • : 학술지
  • : 연속간행물
  • : 1955-2020
  • : 851


저작권 안내

한국학술정보㈜의 모든 학술 자료는 각 학회 및 기관과 저작권 계약을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에 본 자료를 상업적 이용, 무단 배포 등 불법적으로 이용할 시에는 저작권법 및 관계법령에 따른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발행기관 최신논문
| | | | 다운로드

1싱가포르 화교은행(OCBC)과 동아시아 전시체제 - 동남아 화상(華商)기업의 전시(戰時) 위기대응과 생존 -

저자 : 김종호 ( Kim Jong-ho )

발행기관 : 고려대학교 역사연구소(구 역사학연구회) 간행물 : 사총 93권 0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1-47 (4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1919년 싱가포르에서 화상(華商)자본으로 설립된 화교은행(華僑銀行, Overseas Chinese Banking Corporations)은 대공황의 여파가 아시아를 덮칠 무렵인 1932년에 대공황의 위기를 돌파하고자 또 다른 싱가포르의 화상자본 은행인 화풍은행(和豊銀行), 화상은행(華商銀行)과 합병하여 동남아시아 최대의 화상자본 은행으로 거듭나게 된다. 싱가포르, 말레이시아를 중심으로 미얀마, 태국, 홍콩, 상해, 하문 등 동남아시아와 중국 대륙 동남부 지역에 걸쳐 초국적 금융네트워크를 형성한 화교은행은 현재(2017)까지 약 100여 년간 화교자본의 세계적인 금융 기업으로서 그 명성을 유지하고 있다.
동남아시아와 중국 동남부지역에 걸쳐 형성된 화교은행의 초국적 금융 네트워크는 국가라는 한정된 공간 개념으로는 그 성격을 명확히 규정할 수 없는 화교기업의 특징을 매우 잘 보여주는 전형적인 상업 네트워크라고 할 수 있다. 국내외 수많은 연구자들 역시 그 네트워크의 구조와 성격을 규명하기 위해 동남아시아뿐만 아니라 한반도 및 일본과 같은 다양한 근대 화교기업들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하여왔다. 다만 화교은행과 같은 화상자본의 서구식 금융기업을 사례로 진행한 연구는 드물었다. 또한 일반적 상업 네트워크의 전개에 주목하는 것이 아닌 전시기(戰時期)를 배경으로 그 네트워크의 변화양상을 관찰하는 연구 역시 부족하였다. 그러한 측면에서 본 연구는 화교은행의 전시경험과 대응, 적응양상을 살펴봄으로서 초국적 화상자본의 본질과 성격을 가늠해보고자 한다. '전시체제'라고 하는 가혹한 위기상황은 화교은행에게 전전(戰前)의 기업활동 시기와는 180도 다른 환경을 제공해 주었고, 생존을 위해 변화된 환경에 적응하도록 강요하였다. 본 연구는 그 생존과 적응의 과정에서 화교은행이 보여주는 일련의 활동들을 통해 초국적 화상자본의 성격을 엿볼 수 있음을 전제하고 있다.
구체적으로 본 발표문은 1941년 아시아 태평양 전쟁의 발발과 일본의 동남아시아 침공 및 대동아 공영권의 형성으로 촉발된 전시체제 아래 화교은행이 어떻게 적응하고 생존하였는지를 규명하려 한다. 특히 화교은행이 대동아 공영권내에서 그 특유의 초국적 네트워크를 통해 일본 식민지배의 신체제에 적응해가는 양상과 1944년 일본의 패색이 짙어지는 순간 영국의 싱가포르 및 말레이시아 재지배(Re-occupation)를 예상하고 구체제로의 재적응(Re-adaptation)을 준비하는 과정 등을 각종 1차 사료를 중심으로 재구성하는 것이 본 문의 직접적 목적이다. 이를 통해 일국사적 접근으로는 그 본질적 성격을 명확히 규정할 수 없는 초국적 화상자본 특유의 '기업가적 내셔널리즘(Bourgeois Nationalism)'이 전시체제를 배경으로 더욱 명확히 발현되었음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2점령지 통치와 주민조직 - 북경(北京)의 신민회(新民會) 직업분회를 중심으로 -

저자 : 윤형진 ( Yoon Hyong-jin )

발행기관 : 고려대학교 역사연구소(구 역사학연구회) 간행물 : 사총 93권 0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49-76 (2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중일전쟁 시기 華北점령지의 中華民國新民會의 직업분회는 점령기의 前半 동안 신민회 조직 활동에서 중시되었던 것으로서 특히 도시 지역 조직 확대의 주요한 형식이었다. 신민회는 '全民 조직'을 지향했으나, 점령기 초기 北京 지역에서 신민회의 직업분회는 외연을 넓히는데 분명한 한계를 보였고, 성립된 조직 역시 기층에 착근된 조직이 아니었다. 이러한 한계는 통치의 정당성 문제 외에도, 복수의 직업조직 계통이 병존한 것, 그리고 갈수록 노동력 징발이 중요해진 상황과 관련이 있다. 신민회는 자체적으로 기층 주민조직을 관리하고 통제할 수 있는 역량을 가지고 있지 못했으며, 분회의 관리를 위해 경찰 조직에 의존하고 있엇다.
신민회의 여러 활동은 만주국 협화회의 모방이나 일본의 전시체제 기획의 연장이라는 측면도 있지만 국민당을 대체하려는 측면도 존재한다. 대중조직에 대한 '지도', 청년조직의 활동, 신생활운동을 대체하는 신국민운동 등 양자의 유사성은 여러 가지 측면에서 나타난다. 또한 일본의 특무기관이 큰 틀의 기획만을 담당하고 있던 상황에서 실제로 실무를 담당하는 관료나 지도부의 경험에서도 연속성의 계기를 발견할 수 있다. 다만 협화회의 모방이나 국민당의 대체냐라는 질문은 다소 편협한 것일 수 있다. 직업조직 기반의 아래로부터의 자치라는 구상 및 실천, 그리고 그러한 움직임을 당-국가 주도의 위로부터의 조직화라는 방향으로 흡수하려는 계획과 실천은 좀더 넓은 범위에서 직업 기반의 주민조직 구상이 등장한 배경이라고 할 수 있다.
신민회 직업분회의 조직은 중국의 도시주민 조직사라는 관점에서 본다면 직업기반 주민조직의 실패한 선례로 볼 수 있다. 또한 신민회 직업분회의 실패에는 도시 주민의 구성과 성격에 기인한 측면도 있다. 더 나은 조건에서 기층에 대한 강한 장악력을 가지고도 부분적으로만 성공했던 중국공산당의 사례를 보면 직업조직을 통한 도시주민의 조직이라는 구상 자체에 내재한 한계도 생각해 볼 수 있을 것이다.

3'내파(內破)'하는 '대동아공영권' - 동남아시아 점령과 조선통치 -

저자 : 이형식 ( Lee Hyoung-sik )

발행기관 : 고려대학교 역사연구소(구 역사학연구회) 간행물 : 사총 93권 0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77-117 (4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대동아공영권' 구상은 면밀한 계획에 의해 수립된 것이 아니라 제2차 세계대전 발발이라는 세계정세의 변화에 맞추어 급조된 측면이 강했기 때문에 그 범위가 애매해고 불분명할 뿐 아니라 내용도 유동적이었다. 진주만 기습 이후 서전에서 눈부신 승리를 거뒀던 초기의 '대동아공영권' 구상은 점령지의 자원확보와 치안유지를 우선과제로 설정하고 일본의 지도적 지위를 전면에 내세웠다. 하지만 이후 전황이 악화되고 1943년 가을부터 연합국의 본격적인 반격이 예상되자 점령지의 자발적인 전쟁협력을 이끌어내고자 '대동아공영권'의 수정이 시도된다. 외무성을 중심으로 '대동아동맹'이라는 국제기구를 설치하고 그 부속기관으로 '대동아중재재판소', '대동아경찰군', '대동아청산은행'을 설치할 것을 주장하는 전후 지역질서 구상이 전개되었지만, 현실정치에서는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대신에 초기 '대동아공영권'의 패권주의적 색채를 '자주독립', '평화호혜'라는 슬로건을 통해 분식시키면서 '대동아공영권'에 대한 동의를 조달하려는 대동아회의가 개최되었지만 오히려 참가국 선정문제 등이 불거져 나오면서 '대동아공영권'의 내부모순을 증폭시켰다.
한편 '대동아공영권' 내에서 지도국('내지')이면서 실질적으로는 식민지('외지')였던 조선은 '대동아공영권'의 내부 모순을 한층 증폭시켰다. '공존공영', '자주독립', '평화호혜'라고 하는 '대동아공영권'의 슬로건이 강조되면 될수록 제국질서의 파열음은 커져만 갔다. 일본이 구미제국주의를 비판하면서 '대서양헌장'을 대신할 수정된 '대동아공영권'을 내걸었지만, 점령지 민족들은 오히려 제2의 조선, 제2의 만주국이 되지 않을까 우려하지 않을 수 없었다. 반면에 '도조성명', '대동아선언', '고이소성명'은 오히려 조선인의 민족의식, 독립의식을 자극해 '대동아공영권'의 균열·갈등을 증폭시켜 '대동아공영권'을 '內破'시키는 결과를 초래했다. 조선은 '대동아공영권'이 내건 '공존공영', '자주독립', '평화호혜'를 무기로 '대동아공영권'으로부터의 이탈, 독립을 주장했다. 일본이 내건 구호가 부메랑으로 돌아왔던 것이다. 이처럼 '대동아공영권'이라는 일본의 지역질서 재편은 일본 제국질서의 심각한 균열을 초래했고, '카이로회담', '테헤란회담'으로 대표되는 국제질서 재편 속에서 제국질서의 균열을 봉합하는 미봉책으로서 정치적 처우개선이 패전 직전에야 비로소 고려되었던 것이다.

4〈アジア〉への回歸 - 大東亞共榮圈とアジア連合-

저자 : 佐藤太久磨 ( Sato Takuma )

발행기관 : 고려대학교 역사연구소(구 역사학연구회) 간행물 : 사총 93권 0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119-151 (3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야베 테이지(矢部貞治, 1902~1967)의 전시기(戰時期)와 전후(戰後)에 있어서의 아시아 언설 구조를 해독하고자 한 것이다.
본고에서는 이하의 3가지를 분명히 하고싶다. (1) 전후에 있어서의 야베의 아시아 언설은 전시기의 '대동아공영권(大東亞共榮圈)'론이 변형된 것이었다. (2) 전후에 있어서 야베는 '대동아공영권'론을 비판적으로 계승하여, '아시아연합(アジア連合)'론을 주창했다. 그 언설은 냉전 체계에 비판적이면서도, 그곳에서 완전히 자유롭지 않고 오히려 그 환경에 말려드는 경향이 있었다. (3) 최종적으로 야베는 '개발주의(開發主義)' 언설을 주장했지만, 그 언설은 '아시아 연합'론으로서 제창되고 있었다. 그 때문에 야베의 '개발주의' 언설은 '대동아공영권'론적이고, 냉전체제와 밀접한 관계가 있는 것이었다.

5후금 시기 의례의 정치 - 의례를 통해 본 대몽(對蒙)관계 -

저자 : 이선애 ( Lee Sun-ae )

발행기관 : 고려대학교 역사연구소(구 역사학연구회) 간행물 : 사총 93권 0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153-190 (3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누르하치 치세에 후금과 내몽골 부족들의 관계는 비교적 타협적이고 상호 대등한 입장에서 이루어졌다. 그러나 홍타이지가 후금 한(汗, han)으로 즉위한 이후 차하르部와 명을 공동의 적으로 하는 만몽연합세력을 구축하면서 내몽골 부족에 대한 후금 한의 권위가 강화되었다. 홍타이지가 내몽골 부족들에 대한 우위를 점하게 되면서 이전까지 대등한 관계를 암시했던 의례 절차도 홍타이지의 권위를 드러내는 방향으로 변화했다. 후금 한과 몽골 왕공 간의 접견의례는 점차 체계화, 서열화 되었고 이러한 의례의 변화는 숭덕 원년 홍타이지의 대청 황제 즉위식과 冊封禮에서 더욱 명확하게 드러났다.
본고에서는 초기 만문자료에 기록된 후금 한과 몽골 왕공 사이에서 치러진 의례 중 정치적으로 중요한 의미를 갖는 사례를 통해 의례에 반영된 후금 시기 몽골과의 관계 변화를 살펴보았다. 누르하치가 몽골 왕공들과 나누었던 抱見禮는 당시 몽골과의 동맹이 절실했던 후금의 상황을 반영하며, 홍타이지가 내몽골 부족들을 장악하면서 체계화되기 시작한 叩頭禮는 숭덕 원년 책봉례 이후 三?九叩頭의 의례로 정착되었다. 접견의례가 抱見禮에서 三?九叩頭로 변화하는 사이에 등장한 과도기적 형태의 의례는 후금-청 만주정권이 몽골 부족을 동맹세력에서 外藩(tulergi golo)의 지위로 변화시키는 점진적인 과정과 연결된다.
후금 시기 만주 정권이 몽골 세력과의 관계를 재설정하는 과정에서 의례는 후금 한이 몽골에 대한 우위를 장악해 간 변화상을 반영하기도 하지만 동시에 의례가 갖는 시각적 효과는 후금 한의 권위를 확대·재생산하는 역할을 했다. 三?九叩頭의 의례는 후금 한-청 황제가 만주·내몽골을 아우르는 정치구조의 정점에 자리한다는 것을 만방에 알리는 수단이었다. 만주 정권은 만주 종실과 몽골 왕공들의 경우 나이 순서대로 의례를 행하게 하여 '滿蒙一家'의 뜻을 드러내는 한편 몽골 왕공들 사이에서도 후금 한과의 친밀도, 정치적 중요성에 따라 의례상 차등을 두어 서열구도를 분명히 했다. 후금 시기에도 의례의 정치는 교묘하게 작동되었던 것이다. 이와 같이 후금-청의 의례는 단순히 명대의 제도를 답습한 것이 아니라 만주족의 전통과 중국의 예제가 융합·변용된 결과이다. 청대 외번 관련 의례의 형성에는 명의 제도뿐만 아니라 내륙아시아적 기원과 몽골과의 정치적 관계가 중요한 요소로 작용했다.

618세기 후반 훈춘 협령의 지역관리와 인삼행정

저자 : 김선민 ( Kim Seonmin )

발행기관 : 고려대학교 역사연구소(구 역사학연구회) 간행물 : 사총 93권 0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191-230 (4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琿春副都統衙門?』에 수록된 훈춘 협령의 보고문을 분석하여 18세기 후반 청의 동북 변경에서 팔기주방이 담당하고 있었던 역할을 살펴보고 이를 통해 청조가 이 지역을 통치한 방식의 특징을 파악한다. 협령은 청이 중원을 정복하고 제국을 수립하는 과정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했던 팔기의 관원이었다. 이 가운데 훈춘에 주둔한 협령은 길림장군과 닝구타 부도통의 관할 하에 있으면서 자신의 관할지역에 있는 모든 팔기 관병과 그들의 가속을 총관하는 위치에 있었다. 팔기주방이란 원래 청조가 추진하는 다양한 전투 활동을 지원하기 위한 군사기지로 설립된 것이었으나 청의 통치가 공고해지고 팔기가 특징지역에 영구적으로 주둔하게 되면서 팔기주방은 현지에서 일종의 지역 행정기구로서의 역할을 수행하게 되었다. 그 결과 훈춘 협령의 업무 내용은 카룬 설치와 지역 순찰에서부터 토지 경작, 의창 관리, 은량 대출, 무기 관리에 이르기까지 극도로 다양해졌다. 이는 별도의 통치조직이 없는 동북의 변방에서는 팔기주방이 실질적으로 지역을 통치하는 행정기구로 기능했음을 잘 보여준다.
훈춘 협령의 업무는 특히 인삼행정과 밀접하게 관련되어 있었다. 청조는 북경으로 이주하여 인삼의 생산지로부터 멀어진 후에도 인삼을 국가의 중요한 세원으로 여기고 이를 독점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성경에 유조변을 설치하고 길림 일대에 카룬을 설치하여 출입을 통제하고, 이 지역의 팔기주방에게 불법채삼인의 단속 임무를 부여한 것은 모두 청대 인삼이 황실과 국가 재정에 중요한 자원이었음을 잘 보여준다. 그러나 황제·장군·부도통·협령의 의도와는 달리 훈춘에 거주하는 팔기관병과 그들의 가속들은 인삼의 경제에 여러 가지 방식으로 연루되어갔다. 어떤 이들은 삼표를 사서 직접 채삼에 나서기도 하고, 삼표의 보증인이 되어 채삼의 이익을 나누기도 하는 등 합법적인 방식으로 인삼의 경제에 참여했다. 또 다른 이들은 불법채삼인의 통행을 묵인하는 대가로 뇌물을 받기도 하고, 금령을 어기고 채삼인들에게 말이나 곡식을 팔기도 했다. 훈춘에서 만주족의 문화적·경제적 상징인 인삼과 그들의 군사적·정치적 핵심인 팔기는 밀접하게 결합되어 있었다.

7'조선총독부역사교과서(제1차 조선교육령)'에 보이는 한반도관련기사분석 - 고대편을 중심으로 -

저자 : 송완범 ( Song Whan-bhum )

발행기관 : 고려대학교 역사연구소(구 역사학연구회) 간행물 : 사총 93권 0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231-257 (2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제1차 조선교육령 시기의 조선총독부교과서에는 한반도의 북쪽은 중국의 속국이고, 한반도 남쪽은 일본의 속국이라는 조선의 자율성을 부정하며 타율성을 강조하는 논리가 숨어 있다.
이는 철저한 단군신화의 부정으로 나타난다. 대두하는 고구려의 영향력으로부터 삼한을 보호해 줄 수 있는 것은 바다 건너 존재했던 또 다른 대국 일본이며 이러한 일본의 힘은 '임나일본부'가 실존하는 것으로 설명한다. 또한 일본에 문화를 전달해준 대표적인 사람들은 모두 지나인이라는 것이다. 이는 또 견수사와 견당사를 통해 받아들이게 되는 지나의 문화는 이제 곧 일본의 문화라고 설명한다.
이상의 조선총독부교과서가 내포한 논리는 고대일본이 이전부터 한반도를 보호국화 하고 있었다는 주장을 강제하기 위한 설명에 다름 아니었다. 나아가 한반도의 문화도 본래 지나의 문화였고 한반도의 자체문화란 것은 존재하지 않았다는 식의 조선역사의 주체성 부정이자 자율성 부정의 논리가 밑바탕에 있었다. 이는 현재의 일본교과서의 원형논리였다는 점에서 간과할 수 없다. 이런 이유로 본 연구는 매우 현재적 연구라 할 수 있을 것이다.

8일본질소의 임금제도 - 민족 간 임금격차의 원인, 1936~1945 -

저자 : 선재원 ( Sun Jae Won )

발행기관 : 고려대학교 역사연구소(구 역사학연구회) 간행물 : 사총 93권 0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259-284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식민지기조선의 최대기업이었던 일본질소의 고용과 임금에 관한 연구는 다수 존재한다. 小林英夫(1967;1973)는 상급공원의 일본인과 하급공원의 조선인이라는 고용구조의 특징을 강조했다. 糟谷憲一(1975)는 小林英夫의 연구성과를 계승하면서 민족 간 임금격차를 강조함과 동시에 낮은 비율이었지만 상급공원 가운데 조선인의 존재를 지적했다. 安秉直(1988)은 기업내부자료를 면밀히 분석하여 상급공원 중에 조선인의 비율이 증가하고 있는 현상을 강조하고, 소수였지만 조선인사원의 존재에 주목했다. 최근에 양지혜(2016 ; 2017)는 기업내부자료를 더욱 치밀히 분석하여 고용과 임금에 관한 분석을 심화하고 있다.
본 논문은 양지혜(2017)와 동일한 주제인 일본질소 조선공장의 임금실태에 대해 인사제도의 운용을 중심으로 민족 간 임금격차의 원인을 밝히고자 한다. 본 논문은 식민지조선 노동자의 민족 간 격차는 임금제도보다는 승진제도에 의한 것이 크다는 宣在源(2006)의 주장을 뒷받침하는 것이기도 하다.
일본질소 경영진은 당시 다른 일본기업과 마찬가지로 사원과 공원에 대해 엄격하게 구분하고, 사원을 우대했다. 그리고 직급이 상승할수록 더 많은 임금을 지불하는 '상후하박'의 원칙을 적용했다. 따라서 일본질소에 근무했던 조선인공원은 임금상승을 실현하기 위해 승진해야 했고 또한 공원에서 사원으로의 등용을 실현해야 했다. 그렇지만 조선인공원은 사원으로의 등용의 기회가 거의 없었고, 높은 임금이 보장되는 지휘명령권 지위의 직급으로 승진하는 기회가 매우 적어 일본인과의 임금격차의 비율을 소폭 축소하는 것에 머물렀다.

9한나 아렌트의 『전체주의의 기원』에 나타나는 근대 민족국가와 인간의 권리문제 - 제도와 권리의 이율배반을 중심으로 -

저자 : 김민수 ( Kim Min Soo )

발행기관 : 고려대학교 역사연구소(구 역사학연구회) 간행물 : 사총 93권 0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285-317 (3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한나 아렌트의 『전체주의의 기원』에서 제기되는 '권리를 가질 권리'는 현대 권리상실자들의 문제에 접근하는 중요한 이론적 원천을 제공하고 있다. 추상적인 인권개념이 아닌 조직화된 정치 공동체 속에서 획득할 수 있는 구체적 권리 개념을 통해 난민과 망명자 등을 수용해야 하는 근본적 이유를 발견할 수 있는 것이다. 그러나 권리를 가질 권리는 근대 민족국가와 권리 사이의 이율배반을 내포하고 있다. 특히 아렌트는 『기원』에서 민족국가를 권리의 보장자인 동시에 억압자로서 위치시키고 있다. 이에 대해 아렌트가 민족국가에 대해 모호한 태도를 지닌 것으로 해석되어 왔지만, 오히려 아렌트가 민족국가와 권리 사이에 이율배반을 함축시켜 놓음으로써 현대의 인권문제에 대한 급진적 사유를 가능하게 한다는 해석이 더욱 타당성을 지닐 수 있다. 본 논문에서는 민족국가에 대한 아렌트의 모호성을 지적하는 기존 해석들의 타당성을 살펴보고, 아렌트의 저작들 속에서 민족국가와 권리 사이의 이율배반을 통해 인권의 정치를 사유할 수 있는 가능성을 모색할 것이다. 이러한 해석은 권리상실자들의 인권 문제에도 중요한 함의를 지니지만, 아렌트를 민주주의와 권리, 제도와 자유라는 현대 정치철학의 중심 주제들과 다시 만나게 하는 작업이기도 하다.

1
주제별 간행물
간행물명 수록권호

KCI등재

고문서연구
57권 0호 ~ 57권 0호

KCI등재

대구사학
140권 0호 ~ 140권 0호

KCI등재

몽골학
62권 0호 ~ 62권 0호

KCI등재

선사와 고대
63권 0호 ~ 63권 0호

KCI등재

동아연구
79권 0호 ~ 79권 0호

KCI등재

일본학
51권 0호 ~ 51권 0호

KCI등재

중국사연구
127권 0호 ~ 127권 0호

KCI등재

동아시아문화연구
82권 0호 ~ 82권 0호

중국학논총
35권 0호 ~ 35권 0호

KCI등재

사림(성대사림)
73권 0호 ~ 73권 0호

KCI후보

중국지식네트워크
16권 0호 ~ 16권 0호

KCI등재

석당논총
77권 0호 ~ 77권 0호

KCI등재

동양학
80권 0호 ~ 80권 0호

KCI등재

동국사학
67권 0호 ~ 67권 0호

KCI등재

이화사학연구
60권 0호 ~ 60권 0호

KCI등재

중국연구
83권 0호 ~ 83권 0호

KCI등재

중국사연구
126권 0호 ~ 126권 0호

중국학논총
35권 0호 ~ 35권 0호

KCI등재

중국학논총
68권 0호 ~ 68권 0호

KCI등재

동양예술
47권 0호 ~ 47권 0호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