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문 상세보기

경기대학교 인문학연구소(구 경기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시민인문학> 인문도시를 위한 시민인문학의 한 사례 ― 제주에서 철학하기

인문도시를 위한 시민인문학의 한 사례 ― 제주에서 철학하기

An Example of Civil Liberal Arts for Humanity City ― Philosophizing on Jeju Island ―

윤용택 ( Yoon Yong-taek )
  • : 경기대학교 인문학연구소(구 경기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 : 시민인문학 33권0호
  • : 연속간행물
  • : 2017년 08월
  • : 100-129(30pages)

DOI


목차

1. 들어가는 말
2. 철학과 현실의 만남
3. 제주에서 철학하기
4. 철학으로 제주 읽기
5. 맺는말

키워드 보기


초록 보기

우리가 어떤 일을 하든, 그것을 하는 의미와 목적과 이유를 알아야 한다. 도대체 왜 살아야 하고, 어떻게 사는 게 잘 사는 것인가? 인간은 어떤 존재이고, 어떻게 사는 게 인간답게 사는 것인가? 그러나 인간은 구체적 개인으로 살아가기 때문에 인간이면 누구나 안고 있는 보편적 문제도 있지만, 시대, 지역, 계층에 따른 사회적 문제, 그리고 개인마다 다른 실존적 문제들을 안고 살고 있다. 따라서 인문학은 인간이면 누구나 안고 있는 문제를 다루는 일반 인문학뿐만 아니라 시대, 지역, 연령, 계층, 직업 등 특수 상황을 고려한 다양한 맞춤형 인문학이 필요하다.
지역이 달라지면 인문학도 달라져야 한다. 제주도는 자연환경, 역사문화, 정치사회 측면에서 우리나라 다른 지역과 다른 점이 많다. 제주가 안고 있는 여러 현안 문제들, 이를테면 개발과 보존, 전쟁과 평화, 열림과 닫힘, 지역정체성, 선주민과 이주민간 문화적 갈등, 지역의 미래비전 등에 대해서도 철학적 고찰, 더 나아가 인문학적 고찰이 필요하다. 따라서 제주지역에서 행해지는 인간다운 삶을 위한 철학적 담론과 제주의 자연, 사회, 역사, 문화 등에 대한 철학적 고찰의 사례가 다양한 인문도시를 위한 맞춤형 시민인문학의 문을 여는데 작은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
Whatever we do, we need to know the meaning, purpose and reason of doing it. Why should I live, and how do I live? What are humans, and how should humans live? Individual lives as specific human beings, not as a universal human being. Humans have not only universal problems, but also generational, regional, social, and personal problems. Therefore, we should have a variety of customized liberal arts, considering regional, age, hierarchy, and occupation, as well as general liberal arts, dealing with issues common to all humans.
If things change, liberal arts should change. Jeju Island is different from the rest of Korea in terms of natural environment, historical culture, and political society. Various issues surrounding Jeju Island, such as development and preservation, war and peace, openness and closure, regional identity, and regional vision, need philosophical consideration. I hope that the philosophical discussion of humanities debate in Jeju and the philosophy of nature, society, history, and culture will help to explore the civil liberal arts and humanity city.

UCI(KEPA)

I410-ECN-0102-2018-000-000710373

간행물정보

  • : 인문과학분야  > 기타(인문과학)
  • :
  • :
  • : 반년간
  • : 2005-7164
  • :
  • : 학술지
  • : 연속간행물
  • : 1990-2017
  • : 349


저작권 안내

한국학술정보㈜의 모든 학술 자료는 각 학회 및 기관과 저작권 계약을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에 본 자료를 상업적 이용, 무단 배포 등 불법적으로 이용할 시에는 저작권법 및 관계법령에 따른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발행기관 최신논문
| | | | 다운로드

1인문도시 목포 ― 다도해의 모항 목포의 희망 만들기 인문담론

저자 : 강봉룡 ( Kang Bong-yong )

발행기관 : 경기대학교 인문학연구소(구 경기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간행물 : 시민인문학 33권 0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9-41 (3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목포 인문도시의 어젠다 <다도해의 모항 목포의 희망 만들기 인문담론>을 세파트로 나누어 정체성, 진단과 처방, 프로그램 내용 등을 살펴보았다. 먼저 <다도해의 모항 목포> 파트에서는 목포의 인문정체성의 문제를, <목포 희망 만들기> 파트에서는 목포의 암울한 현실을 진단하고 그에 대한 인문처방을 제시하면서 `희망 만들기`의 방향을 제시하였다. 그리고 <인문담론> 파트에서는 목포 인문도시사업을 통해서 진행한 2년간(2015, 2016)의 프로그램을 소개하였다.
그간 목포 인문도시 사업단은 <다도해의 모항 목포 희망 만들기>의 실현에 부응하는 프로그램을 운영하기 위하여 노력해 왔다. 년 24회 진행한 인문아카데미 프로그램의 타이틀을 <다도해의 모항 목포의 희망 만들기 인문아카데미>라 명명하고 자료집과 프랑카드 등에 반복적으로 그 타이틀을 노출시켰던 것은 그 노력의 일환이었다. 또한 2016년 인문아카데미에서 전·후반의 마지막 강좌를 수강생들이 자유롭게 토론하는 열린 강좌로 운영한 것 역시 목포 인문도시 사업이 추구하는 정체성을 함께 공감하기 위한 의도에서였다.

2인문도시 광산에서 피어난 광주시민자유대학

저자 : 박구용 ( Park Goo-yong )

발행기관 : 경기대학교 인문학연구소(구 경기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간행물 : 시민인문학 33권 0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42-68 (2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인문도시 광산에서 시작된 <광주시민자유대학>의 이념과 실천을 공유하기 위해 썼다. 이를 위해 나는 먼저 미래의 인문학의 방향을 `시민 인문학`, `소통 인문학`, `놀이 인문학`으로 설정한다. 이 기초 위에서 인문도시 광산 프로그램을 마이너리티 정신의 지향으로 해석한다. 이 맥락에서 인문도시 광산의 `빛뫼인문학`은 세계시민적 인문복지 프레임을 찾는다. 그리고 그 과정에서 선조들의 민립대학 설립 의지를 받들어 지역성, 공공성, 상호주체성, 자립성, 지속가능성의 원칙으로 광주시민자유대학을 만든다. 광주시민자유대학은 모든 존재가 공생 공감하는 `인문한국`의 꿈이다.

3지역밀착형 인문학 프로그램 ― 수원의 인문도시를 중심으로

저자 : 박연규 ( Park Yeoun-gyu )

발행기관 : 경기대학교 인문학연구소(구 경기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간행물 : 시민인문학 33권 0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69-99 (3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은 경기대 인문학연구소와 수원시가 2014년 한국연구재단의 인문도시사업을 수행하면서 경험한 내용을 기술한 것이다. 인문학 프로그램의 의의와 방향은 지역에 근거해야 한다는 점을 반성하면서 지역밀착형 인문학 프로그램의 특성을 자세하게 서술했다. 인문도시사업을 비롯한 많은 인문학 프로그램들이 지역의 중요성을 무시할 때 생길 수 있는 문제점을 살펴보면서, 지역밀착형 인문학 프로그램의 의미와 진행이 어떻게 전개되어야 하는가를 설명하고자 했다.
1절 “인문도시와 시민인문학”에서는 지난 몇 년 동안의 수원시의 인문도시사업의 성과를 되돌아보면서 인문학은 시민인문학이 되어야 한다는 점, 즉 인문학대중화의 궁극적 목적은 지역 시민사회의 변화에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2절 “수원 인문도시의 미래와 전망”에서는 수원 인문도시사업의 방향은 지역에 대한 이해와 지역의 변화, 그리고 지역의 정체성 찾기라는 본래의 목적을 잊지 않고 전개되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3절 “지역밀착형 인문학 프로그램; 사례 분석”에서는 인문학 프로그램을 제작함에 있어 지역성의 중요성을 실제로 수행했던 두가지 프로그램의 사례를 제시하고 분석했다. 또한 지역 기반의 의제 개발, 진행방식, 그리고 평가시스템 개발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4절 “에필로그; 인문학 프로그램도 영화 제작처럼”에서는 프로그램의 목적이 명확하고 동기화가 잘 되었을 때 좋은 프로그램이 나올 수 있다는 점, 그리고 지역과 주민들의 관계를 정상화 시킬 수 있는 시민인문학의 특성을 다시 강조했다.
인문학 프로그램 제작 시 많은 경우 지역에 대한 몰이해와 무관심이 인문학 강좌에 대한 참여도를 떨어뜨리는 결과를 낳는다. 그런 의미에서 지역밀착형 프로그램은 중요하다. 지역에 밀착된 프로그램에 의해서만 시민들의 자발적인 참여를 가져올 수 있고 인문학 대중화의 본래의 취지를 성공적으로 이끌 수 있음을 확신한다.

4인문도시를 위한 시민인문학의 한 사례 ― 제주에서 철학하기

저자 : 윤용택 ( Yoon Yong-taek )

발행기관 : 경기대학교 인문학연구소(구 경기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간행물 : 시민인문학 33권 0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100-129 (3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우리가 어떤 일을 하든, 그것을 하는 의미와 목적과 이유를 알아야 한다. 도대체 왜 살아야 하고, 어떻게 사는 게 잘 사는 것인가? 인간은 어떤 존재이고, 어떻게 사는 게 인간답게 사는 것인가? 그러나 인간은 구체적 개인으로 살아가기 때문에 인간이면 누구나 안고 있는 보편적 문제도 있지만, 시대, 지역, 계층에 따른 사회적 문제, 그리고 개인마다 다른 실존적 문제들을 안고 살고 있다. 따라서 인문학은 인간이면 누구나 안고 있는 문제를 다루는 일반 인문학뿐만 아니라 시대, 지역, 연령, 계층, 직업 등 특수 상황을 고려한 다양한 맞춤형 인문학이 필요하다.
지역이 달라지면 인문학도 달라져야 한다. 제주도는 자연환경, 역사문화, 정치사회 측면에서 우리나라 다른 지역과 다른 점이 많다. 제주가 안고 있는 여러 현안 문제들, 이를테면 개발과 보존, 전쟁과 평화, 열림과 닫힘, 지역정체성, 선주민과 이주민간 문화적 갈등, 지역의 미래비전 등에 대해서도 철학적 고찰, 더 나아가 인문학적 고찰이 필요하다. 따라서 제주지역에서 행해지는 인간다운 삶을 위한 철학적 담론과 제주의 자연, 사회, 역사, 문화 등에 대한 철학적 고찰의 사례가 다양한 인문도시를 위한 맞춤형 시민인문학의 문을 여는데 작은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

5인공지능에 대한 연구의 현황과 전망 ― 윤리 규범의 관점에서

저자 : 김준성 ( Kim Joon-sung )

발행기관 : 경기대학교 인문학연구소(구 경기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간행물 : 시민인문학 33권 0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133-159 (2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에서 필자는 우선, 인과와 책임의 관계가 공학의 영역에서 적용되고 실현될 수 있는 인공지능의 학습 모형에 대한 연구의 현황과 그 연구의 한계를 주목한다. 다음으로, 그 한계를 극복하는 데에 필요한 연구의 방향을 모색한다. Ⅱ장에서는 인공지능 기술에서 윤리 규범적 문제가 무엇인지를 본다. 특별히 트롤리 문제를 중심으로 자율운행 자동차에서 비롯될 윤리적 문제가 무엇인지를 검토한다. Ⅲ장에서는 인공지능 기술에서 윤리적 규범 행위자에 대한 연구가 기술적으로 얼마나 연구되었는지를 검토한다. Ⅳ장에서는 현재 가장 주목을 받고 있는 기계 학습(Machine Learning)이 무엇인지를 소개한다. 특별히 신경망 학습 이론을 통해 딥러닝(Deep Learning)의 구조가 무엇인지를 본다. Ⅴ장에서는 인과 구조 모형이 인공지능의 학습에 어떤 역할을 할 수 있는지를 본다. Ⅵ장에서는 앞 장에서 보았던 기존의 연구들을 분석, 평가하고 앞으로 이들 연구가 나아갈 방향을 살펴본다. Ⅶ장에서는 인공지능 기술에서 앞으로 논의가 가능한 개념적, 이론적, 철학적 연구들을 정리한다.

6칸트 비판 철학의 고유한 문제의식

저자 : 이정일

발행기관 : 경기대학교 인문학연구소(구 경기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간행물 : 시민인문학 33권 0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163-176 (1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7청소년문학의 흐름과 문제들 ― 오세란, 『청소년문학의 정체성을 묻다』

저자 : 김지은

발행기관 : 경기대학교 인문학연구소(구 경기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간행물 : 시민인문학 33권 0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179-188 (1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1
주제별 간행물
간행물명 수록권호

KCI등재

인문학연구
40권 0호 ~ 40권 0호

KCI등재

시대와 철학
30권 3호 ~ 30권 3호

KCI후보

人文科學硏究
40권 0호 ~ 40권 0호

KCI후보

철학논집
58권 0호 ~ 58권 0호

KCI등재

인문논총
76권 3호 ~ 76권 3호

KCI등재

인문과학
116권 0호 ~ 116권 0호

KCI등재

신학과 사회
33권 3호 ~ 33권 3호

KCI등재

인문과학
74권 0호 ~ 74권 0호

통합인문학연구
11권 2호 ~ 11권 2호

한국어와 문화
26권 0호 ~ 26권 0호

KCI등재

과학철학
22권 2호 ~ 22권 2호

KCI후보

인문과학연구
29권 0호 ~ 29권 0호

인문학술
2권 0호 ~ 2권 0호

한국서원학보
8권 0호 ~ 8권 0호

KCI후보

인문과학연구
37권 0호 ~ 37권 0호

한국불교사연구
15권 0호 ~ 15권 0호

문학/사학/철학
57권 0호 ~ 57권 0호

KCI등재

국학연구론총
23권 0호 ~ 23권 0호

KCI등재

여성과 역사
30권 0호 ~ 30권 0호

KCI등재

건지인문학
25권 0호 ~ 25권 0호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