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문 상세보기

한국소비자학회> 소비자학연구> 4차산업혁명에 대한 소비자의 인지도와 체감도 및 미래이미지(表象)에 대한 연구

KCI등재

4차산업혁명에 대한 소비자의 인지도와 체감도 및 미래이미지(表象)에 대한 연구

A Study on Consumer`s Recognition, Perception and Future Image of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윤덕환 ( Yoon Duk-hwan )
  • : 한국소비자학회
  • : 소비자학연구 28권4호
  • : 연속간행물
  • : 2017년 08월
  • : 179-198(20pages)

DOI


목차


					

키워드 보기


초록 보기

본 연구의 목적은 4차산업혁명이라는 이슈에 대해 대중소비자들의 현재의 이해수준과 어떤 미래의 이미지 표상을 가지고 있는가를 탐색적으로 살펴보고자 하는데 있다. 이를 위해 미래학자 James Dator가 주장한 4가지의 미래이미지(지속성장, 붕괴, 생존, 변형)를 측정하였다. 이 연구의 틀을 바탕으로 한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4차산업혁명에 대한 대중소비자들의 높은 관심도를 확인할 수가 있었다. 전체 85.7%의 소비자들이 용어에 대해 인지하고 있는 수준이었다. 둘째, 4차산업혁명에 대해 대중소비자들의 불안감은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보인다. 7점이상으로 높은 불안감을 경험하는 소비자들은 47.6%였고. 4점이하로 상대적으로 낮은 경험을 보이는 소비자들은 13.3%로 수치적으로는 현저한 차이를 보여주고 있었다. 셋째, 4차산업혁명의 미래에 대한 높은 불안감은 미래의 이미지 중에서 보다 부정적인 이미지(붕괴의 이미지)를 강화시키는데 일조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정부, 기업, 소비사회의 이미지 각각의 평가 모두에서 불안이 높은 집단이 상대적으로 더 높은 붕괴의 이미지를 형성하고 있었다. 넷째, 대중소비자들은 정부, 기업, 소비사회 중에서 가장 큰 변화를 경험하게 될 대상으로 정부를 꼽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가장 급격하게 변화를 전망하는 붕괴의 이미지가 정부에서 가장 강하게 나타났고(26.6%), 이전 시스템과는 질적인 변화를 전망하는 변형의 이미지에서도 기업과 소비사회보다는 정부가 월등히 높게 나타났다 (45.1%). 반면, 기업은 앞으로도 지속 성장할 것이라는 이미지(26.2%)가 정부(11.1%)나 소비사회(18.9)에 비해 현저하게 높게 나타났다. 또한. 소비사회의 경우에도 변형의 이미지(34.5%)와 붕괴의 이미지(25.1%)가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런 결과는 4차산업혁명으로 인한 미래의 이미지에서 가장 적응적인 형태로 기업을 예상하는 결과로 보여진다. 이상의 결과가 시사하는 바를 정리하고 후속연구를 제안하였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explore the future image of the mass consumer on the issue of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To do this, we measured four future images (sustainable growth, collapse, survival, and transformation) that the future scholar James Dator claimed. Based on this framework of this study, the results are as follows. First, we can confirm the high interest of the mass consumers in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85.7% of consumers were aware of the terms. Second, consumers` anxiety about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appears to be relatively high. 47.6% of consumers experienced high anxiety, and 13.3% of consumers had relatively low experience. Third, the high anxiety about the future of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seems to strengthen the negative image (image of collapse) in the future image. In the evaluation of each image of government, companies, and consumer society, the group with high anxiety formed relatively higher image of collapse. Fourth, mass consumers seem to be choosing government as the biggest change among government, companies, and consumer society.
The image of the collapse was the strongest in the government (26.6%). and the image of the transformation was much higher than companies and consumer society (45.1%).
On the other hand, the image that companies will continue to grow(26.2%) is remarkably higher than the government(11.1%) and consumer society(18.9). Also, in the consumer society, the image of transformation(34.5%) and the image of collapse(25.1%) were the highest. This result appears to be the result of anticipating companies in the most adaptive form in the image of the future due to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We summarize the implications of these results and suggest follow - up studies.

ECN


UCI

간행물정보

  • : 사회과학분야  > 경영학
  • : KCI 등재
  • : -
  • : 격월
  • : 1226-282x
  • :
  • : 학술지
  • : 연속간행물
  • : 1990-2017
  • : 953


저작권 안내

한국학술정보㈜의 모든 학술 자료는 각 학회 및 기관과 저작권 계약을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에 본 자료를 상업적 이용, 무단 배포 등 불법적으로 이용할 시에는 저작권법 및 관계법령에 따른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발행기관 최신논문
| | | | 다운로드

1어린 시절 돈에 대한 기억이 성인 소비자의 돈에 대한 역기능적 신념에 미치는 영향

저자 : 손상희 ( Sohn Sang-hee ) , 박종옥 ( Park Jong Ok ) , 서원영 ( Seo Wonyeong ) , 윤정윤 ( Yoon

발행기관 : 한국소비자학회 간행물 : 소비자학연구 28권 4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1-24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의 목적은 성인 소비자의 돈에 대한 역기능적 신념을 규명하고, 그에 대한 어린 시절의 부모와 관련된 돈에 대한 기억의 영향을 밝히고자 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Klontz의 KMS1 와 Furnham의 Moneygrams로 측정도구를 구성하여 성별과 연령 기준으로 할당표집한 전국 20세 이상 (50세 미만 소비자 681명에 대하여 온라인 설문 조사를 실시하였다. 본 연구의 주요 결과는 첫째, 요인분석 결과 소비자의 돈에 대한 역기능적 신념은 `돈 숭배`, `돈 지위`, `돈 불신`, `돈 경계`의 4가지 유형으로 도출되었다. 즉, 돈이 모든 문제의 해결책이라는 돈 숭배, 돈이 곧 지위를 상징한다는 신념인 돈 지위, 돈이 사람을 타락시킨다는 돈 불신, 그리고 돈에 관해서는 비밀에 부쳐야 한다는 신념인 돈 경계로 파악되었고, 평균값의 순위는 돈 숭배, 돈 불신, 돈 경계, 돈 지위 순으로 나타났다. 둘째, 어린 시절 돈에 대한 기억은 `관계적 수단`, `갈등의 원천`, `은폐의 대상`, `권위의 표현`의 4가지 유형으로 밝혀졌다. 관계적 수단은 부모님이 돈을 관계를 다루는 수단으로 사용한 기억이며, 갈등의 원천은 돈으로 인한 가족 간 불화에 대한 기억이다. 한편 은폐의 대상은 부모님이 돈을 비밀에 부친 기억이고, 권위의 표현은 부모님이 돈에 대한 부모의 가치를 자식들에게 심어준 기억이다. 권위의 표현, 갈등의 원천, 은폐의 대상, 관계적 수단의 순으로 소비자들이 많이 경험한 것으로 파악되었다. 셋째, 집단별 차이를 검증한 결과. 어린 시절 돈에 대한 기억 중 관계적 수단으로서의 기억에 대해서는 성별, 연령별 차이가 나타났고. 권위의 표현, 갈등의 원천, 은폐의 대상으로서의 기억에 대해서는 소득집단별 차이가 나타났다. 돈에 대한 신념에 대해서는 집단별 차이가 거의 드러나지 않았으며 돈 지위 신념에 대해서만 성별, 연령별 차이가 파악되었다. 넷째, 회귀분석 결과 어린 시절 돈에 대한 기억은 돈에 대한 역기능적 신념의 각 요인에 유의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밝혀졌다. 갈등의 원천, 은폐의 대상으로서의 기억이 강할수록 돈 숭배 신념이 강하게 나타났고, 관계적 수단, 은폐의 대상으로서의 기억이 강할수록 돈 지위 신념이 강화되었으며. 갈등의 원천 기억은 돈 불신 신념을 강화시켰다. 또한 갈등의 원천. 권위의 표현으로서의 기억이 강할수록 돈 경계에 대한 신념이 강하게 나타났다. 본 연구의 결과는 돈에 대한 신념의 형성을 설명하는 데 있어서 소비자사회 화이론의 타당성을 입증하였다. 즉, 인생의 초기에 이루어지는 부모의 돈에 대한 메시지와 가정에서의 경험이 성인의 삶에서 영향력이 지속될 정도로 중요한 사회화 역할을 함을 밝힘으로써, 돈에 대한 역기능적 신념의 형성과정과 개선방안에 대한 시사점을 제공하였다.

2음악의 화성구조가 소비자 감정반응에 미치는 영향: 화성과 색상 일치에 대한 새로운 맵핑

저자 : 이은정 ( Yi Eun-jeong ) , 김주호 ( Kim Joo-ho )

발행기관 : 한국소비자학회 간행물 : 소비자학연구 28권 4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27-59 (3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사전조사를 통해 어떠한 음악적 요소가 소비자의 감정에 영향을 미치는지 규명하고자 하였다. 문헌연구와 전문가 인터뷰를 통해 음악 안에서 감정에 미치는 요인이 화성구조를 바탕으로 기대감이 형성된다는 점을 발견하였고. 이를 바탕으로 실험용 음악 자극물을 제작하였다. 연구문제를 위한 본 조사는 화성구조에서 연상되는 색채적 이미지 즉 공감각 현상을 `작곡가에 의해 느껴진 색`, `빛의 파장과 음의 파장을 일치시킨 음색변환` 그리고 `색상환과 5도권을 일치시킨 4207 화성색감 시스템`과 비교하였다. 실험연구를 위해 정의한 음악과 색상의 자극 유형과 소비자의 정서적 반응에 미치는 효과를 20대 대학생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하였다. A-D-E(음악자극 1)로 진행한 화성구조인 음악자극1은 즐거움의 감정이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F-Bb-C(음악자극2)로 진행한 음악자극2는 슬픔의 감정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음악자극1과 4207 화성색 감 시스템을 일치시킨 색상인 Yellow Orange-Orange-Yellow(색자극 1)에 대한 감정은 즐거움이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음악자극2와 일치시킨 색상인 Red Violet-Violet-Red(색자극2)는 화남과 슬픔의 감정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는 음악자극에 의해 유도된 감정과 색상자극에 의해 유도된 감정 언어 이미지평가 결과가 일치하는 것을 알 수 있다. 음악자극1과 색자극1은 밝고 긍정적인 감정이, 음악자극2와 색자극2는 어둡고 부정적인 감정이 나타나는 것을 확인하였다. 연구에서 개발한 음악적 자극과 소비자 감정반응의 평가모델을 실제 사례들에 적용하여 분석하였으며. 음악을 활용하는 다양한 분야에서 소비자의 감정을 예측하고 관리할 수 있는 의미있는 시사점들을 제시하였다. 통섭이 학계 및 사회의 많은 영역에서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영역의 학문적 성과는 여전히 피상적 수준에 머물러 있는 가운데 본 연구는 사회과학과 음악과의 학문적 융합을 도모했다는 점에서 이 연구는 의의가 있다.

3의료관광서비스 상품에 대한 소비자 맥락효과에 관한 연구 - 중국인 의료 잠재고객을 대상으로 -

저자 : 한용준 ( Han Yongjun ) , 이훈영 ( Lee Hoonyoung )

발행기관 : 한국소비자학회 간행물 : 소비자학연구 28권 4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61-87 (2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일반적으로 전통적인 소비자 의사결정 이론은 소비자들이 완전한 정보를 가진 상황에서 합리적인 의사결정을 한다는 기본 가정을 하고 있다. 그러나 소비자들이 항상 규범적이고 합리적인 의사결정만을 이행하지는 않으며 실제 선택 상황에서는 비합리적이고 즉흥적이며 상황적인 특성을 보인다는 연구 결과가 지속적으로 확인되고 있다. 이에 본 연구는 전통적인 구매행동 관점의 보완적 개념으로 최근 그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는 행동경제학 관점의 맥락효과 유무를 의료관광서비스 상품의 선택 상황에 조명하여 연구하고자 하였다. 연구 결과 첫째, 의료관광서비스 상품의 선택 상황에서도 미끼대안에 따른 맥락효과가 부분적으로 발생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의료관광서비스 상품의 3가지 선택속성을 기준으로 3가지의 속성 조합을 통하여 유인효과와 타협효과의 발생 여부를 확인하였으며 대부분의 속성 조합에서 맥락효과가 발생하는 것을 검증하였다. 둘째, 질병의 경중도에 따른 맥락효과의 강도 차이를 살펴본 결과, 질병의 경중도의 높고 낮음에 따라 유인효과와 타협효과의 발생 여부 및 그 강도의 차이는 통계적으로 유의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셋째, 맥락효과 제시 상황에서의 소비자 갈등 정도를 확인하기 위하여 미끼대 안이 들어가기 전과 후의 비선택 옵션 선택비율 차이를 검증한 결과, 맥락효과 상황에서의 비선택 옵션 선호 관계의 통계적 유의성을 확인하였다. 본 연구는 의료관광서비스 상품을 대상으로 하여 맥락효과 발생 유무를 재검증하여 대상 상품의 적용 범위를 확장시켰다는 점에서 차별성이 있으며, 의료관광서비스 상품의 다양한 속성들의 조합을 통해 맥락효과를 규명함으로 써 더욱 심층적이고 견고한 결과를 도출하였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할 수 있다.

4금융사기에 취약한 사람은 누구인가? - 금융사기 피해 경험과 관련 요인

저자 : 주소현 ( Joo So-hyun ) , 고은희 ( Koh Eun-hee )

발행기관 : 한국소비자학회 간행물 : 소비자학연구 28권 4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89-114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금융기술 진화로 인한 금융환경 변화는 금융소비자의 금융의사결정을 매우 어렵게 만드는 환경을 제공한다. 금융 사기는 그 역사가 매우 길며 정보화 기술의 발달에 따라서 다양한 모습으로 진화되었으며 전기통신기술을 이용한 금융사기는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금융사기의 유형, 통계, 관련 법, 범죄로서의 특성 및 예방 등에 관한 연구는 다수 수행되었으나 금융소비자의 어떠한 특성이 금융사기의 피해와 관련이 있는지를 실증적으로 분석한 연구는 많지 않다. 따라서 본 연구에서는 금융소비자를 대상으로 한 자료를 분석하여 금융사기 피해의 실태 및 현황을 살펴보고 금융사기 피해와 관련된 요인을 분석해보고자 하였다. 금융소비자의 특성을 피해자화 이론에서 제시하는 표적매력성. 범죄에의 노출취약성, 근접성, 보호성으로 나누어서 금융사기의 피해경험과 관련요인을 살펴보기 위하여 한국금융투자자보호재단의 2013년, 2014년, 2015년 데이터를 분석하였다. 분석결과 응답자의 약 4%가 금융사기 피해경험이 있으며 22.4%는 금융사기를 당할 뻔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많은 금융사기의 유형은 보이스피싱이었으며 대부분의 경우 모르는 사람에 의해 금융사기를 당하지만 피해자의 지인에 의해 금융사기를 당하는 경우도 많았다. 표적매력성 중에서는 연령, 직업, 교육수준이 금융사기의 피해 및 잠재적 피해와 관련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노출취약성 중에서는 펀드투자 경험, 보호성 중에서는 재무상담경험이 관련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사기의 방지 및 예방, 금융사기 피해의 구제를 위한 추가적인 연구와 실질적인 방안 마련이 필요하다. 또한 65세 이상 노인을 대상으로 한 금융사기 피해경험 및 관련변인을 살펴보는 연구가 필요하다. 노인소비자를 대 상으로 하는 연구에서는 인지능력, 우울감 등의 심리적인 특성을 포함하여 살펴볼 필요가 있다.

5자아초월 가치가 유기농 식품 소비의 혜택에 관한 태도와 소비의도에 미치는 영향

저자 : 이현주 ( Lee Hyun-joo )

발행기관 : 한국소비자학회 간행물 : 소비자학연구 28권 4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115-138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개인의 행동을 유발하는 여러 요인들 중 개인적 가치를 핵심적 요인으로 간주한 Homer와 Kahle(1988)의 가치-태도-행동 위계 모델(value-attitude-behavior hierarchy model)을 이론적 바탕으로 하였으며 Schwartz(1992)의 상위단계 가치 유형 중 자아초월 가치(보편주의와 박애)를 중심으로 보편주의와 박애가 유기농 식품 소비의 혜택에 관한 태도 그리고 유기농 식품 소비의 혜택에 관한 태도가 유기농 식품 소비의도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실증적으로 알아보고자 하였다. 만 19세 이상 가정 내 식품구매를 주로 담당하는 가구원 중 유기농 식품을 구매해 본 경험이 있는 소비자로 대상을 한정하여 연구를 진행하였고 자료 수집을 위해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하여 리서치 업체의 패널을 대상으로 인터넷 설문조사를 실시하였다. 중도포기자와 불성실응답자를 제외한 420부가 최종분석에 사용되었다. 자료 분석을 위해 SmartPLS 3.0을 이용한 PLS-SEM(Partial Least Squares- Structural Equation Modeling) 분석을 실시하였다. 연구결과, 자아초월 가치 중 보편주의는 유기농 식품 소비의 다섯 가지 혜택에 관한 소비자의 태도와 모두 밀접하게 관련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박애는 유기농 식품 소비로 인한 다섯 가지 혜택 중 세 가지 혜택 즉 건 강상, 도덕적 그리고 심리적 혜택에 관한 태도와 긍정적인 인과관계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지만 환경적 혜택과 운송/ 폐기물과 관련된 혜택과의 인과관계는 그 유의성이 입증되지 않았다. 다음으로, 유기농 식품 소비의 환경적. 건강상 그리고 심리적 혜택에 관한 태도는 유기농 식품을 소비하려는 의도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나타났지만. 유기농 식품 소비로 인한 운송/폐기물과 관련된 혜택과 도덕적 혜택에 관한 태도는 유기농 식품을 소비하려는 의도에 유의미한 영향을 미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건강상, 심리적 혜택에 관한 태도의 영향력이 환경적 혜택에 관한 태도가 미치는 영향력에 비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결과는 소비자에게 유기농 식품을 소비하도록 만드는 주된 요인은 유기농 식품이 개인 및 가족의 신체적, 정신적 건강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는 소비자의 태도라는 점을 시사하고 있다. 이러한 결과에 비추어 본다면, 소비자의 유기농 식품 소비의도를 촉진하기 위해서 소비자 개인이나 그 가족에게 돌아오는 건강상, 심리적 혜택에 관해 강조하는 것이 매우 필요하다고 하겠다. 하지만, 환경적 혜택에 관한 태도 또한 소비자의 유기농 식품 소비의도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으므로 소비자 교육, 체험 및 홍보 프로그램을 통해 소비자가 유기농 식품 소비가 가져오는 환경적 혜택에 관해 잘 인식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다.

6가계부채 문제 연구: 구조적 진단과 제언

저자 : 심영 ( Shim Young )

발행기관 : 한국소비자학회 간행물 : 소비자학연구 28권 4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139-178 (4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1997년 말 외환위기 이후 가계부채 문제에 대한 지속적인 학계의 연구와 정부의 정책적 노력에도 불구하고 그 실효성이 부족하였다는 점과 그 시각이 가계의 부채행동만을 초점으로 주로 전통경제이론에 근거하여 제한적이며 현실적 한계를 지녔다는 점을 문제제기로 하여, 급속히 팽창 및 지속적 증가에 있는 가계부채의 원인 및 책임을 보다 근본적으로 파악하고자 하였다. 이러한 본 연구의 핵심은 가계부채 문제에 대한 대책을 제시하는 것이라기보다는 가계부채 문제를 초래하는 보다 근본적인 원인과 책임을 찾아보고자 한 것이다. 이에 가계부채 관련 정부 및 금융당국 정책, 금융기관 전략 그리고 가계 행동 간의 구조적 역학을 살펴보면서 가계부채 문제를 진단하고자 하였다. 이를 위해 먼저 가계부채 문제의 구조적 진단에 대한 이론적 근거를 제시하고자 행동경제학, 신제도주의, -금융불안정성 가설 그리고 사회체계이론을 문헌 고찰하였다. 이어 관련 문헌 및 선행연구를 토대로 글로벌 금융 환경과 국내 경제사회환경을 살펴보았고, 가계부채 관련 정부 및 금융당국 정책과 금융기관 전략을 살펴보았다. 마지막으로, 2차 시계열자료를 활용하여 거시적 차원에서 가계의 부채행동을 분석하였다.

74차산업혁명에 대한 소비자의 인지도와 체감도 및 미래이미지(表象)에 대한 연구

저자 : 윤덕환 ( Yoon Duk-hwan )

발행기관 : 한국소비자학회 간행물 : 소비자학연구 28권 4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179-198 (2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의 목적은 4차산업혁명이라는 이슈에 대해 대중소비자들의 현재의 이해수준과 어떤 미래의 이미지 표상을 가지고 있는가를 탐색적으로 살펴보고자 하는데 있다. 이를 위해 미래학자 James Dator가 주장한 4가지의 미래이미지(지속성장, 붕괴, 생존, 변형)를 측정하였다. 이 연구의 틀을 바탕으로 한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4차산업혁명에 대한 대중소비자들의 높은 관심도를 확인할 수가 있었다. 전체 85.7%의 소비자들이 용어에 대해 인지하고 있는 수준이었다. 둘째, 4차산업혁명에 대해 대중소비자들의 불안감은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보인다. 7점이상으로 높은 불안감을 경험하는 소비자들은 47.6%였고. 4점이하로 상대적으로 낮은 경험을 보이는 소비자들은 13.3%로 수치적으로는 현저한 차이를 보여주고 있었다. 셋째, 4차산업혁명의 미래에 대한 높은 불안감은 미래의 이미지 중에서 보다 부정적인 이미지(붕괴의 이미지)를 강화시키는데 일조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정부, 기업, 소비사회의 이미지 각각의 평가 모두에서 불안이 높은 집단이 상대적으로 더 높은 붕괴의 이미지를 형성하고 있었다. 넷째, 대중소비자들은 정부, 기업, 소비사회 중에서 가장 큰 변화를 경험하게 될 대상으로 정부를 꼽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가장 급격하게 변화를 전망하는 붕괴의 이미지가 정부에서 가장 강하게 나타났고(26.6%), 이전 시스템과는 질적인 변화를 전망하는 변형의 이미지에서도 기업과 소비사회보다는 정부가 월등히 높게 나타났다 (45.1%). 반면, 기업은 앞으로도 지속 성장할 것이라는 이미지(26.2%)가 정부(11.1%)나 소비사회(18.9)에 비해 현저하게 높게 나타났다. 또한. 소비사회의 경우에도 변형의 이미지(34.5%)와 붕괴의 이미지(25.1%)가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런 결과는 4차산업혁명으로 인한 미래의 이미지에서 가장 적응적인 형태로 기업을 예상하는 결과로 보여진다. 이상의 결과가 시사하는 바를 정리하고 후속연구를 제안하였다.

1
주제별 간행물
간행물명 수록권호

KCI등재

지식경영연구
1권 1호(2000) ~ 18권 4호 (2017)

KCI등재

품질경영학회지
1권 1호(1966) ~ 45권 4호 (2017)

KCI등재

로지스틱스연구
1권 0호(1993) ~ 25권 4호 (2017)

KCI등재

해운물류연구
1권 0호(1984) ~ 96권 0호 (2017)

KCI등재

한국항공경영학회지
1권 1호(2003) ~ 15권 6호 (2017)

KCI등재

소비자학연구
1권 1호(1990) ~ 28권 6호 (2017)

KCI등재

한국병원경영학회지
1권 1호(1996) ~ 22권 4호 (2017)

KCI후보

경영논총
1권 0호(1979) ~ 35권 2호 (2017)

KCI등재

한국융합과학회지(구 한국시큐리티융합경영학회지)
1권 1호(2012) ~ 6권 4호 (2017)

KCI등재

인적자원관리연구
1권 0호(2000) ~ 24권 5호 (2017)

KCI후보

호텔리조트연구
1권 1호(2003) ~ 16권 4호 (2017)

KCI등재

의료경영학연구
1권 1호(2007) ~ 11권 3호 (2017)

한국항공경영학회 추계학술발표논문집
2003권 0호(2003) ~ 2017권 0호 (2017)

KCI등재

HRD연구(구 인력개발연구)
1권 1호(1999) ~ 19권 4호 (2017)

KCI등재

한일경상논집
1권 0호(1984) ~ 77권 0호 (2017)

KCI등재

재무연구
1권 0호(1988) ~ 30권 4호 (2017)

CHINDIA Plus
1권 0호(2006) ~ 126권 0호 (2017)

한국품질경영학회 추계학술발표논문집
1999권 0호(1999) ~ 2017권 0호 (2017)

KCI등재

선물연구
1권 0호(1993) ~ 25권 4호 (2017)

임금연구
1권 1호(1993) ~ 25권 4호 (2017)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