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문 상세보기

한국동남아학회> 동남아시아연구> 필리핀 2016: 선거와 경제발전 그리고 자주외교

KCI등재

필리핀 2016: 선거와 경제발전 그리고 자주외교

The Philippines in 2016: Election, Economic Development and Independent Foreign Policy

정법모 ( Jung Bub Mo ) , 김동엽 ( Kim Dong Yeob )
  • : 한국동남아학회
  • : 동남아시아연구 27권2호
  • : 연속간행물
  • : 2017년 05월
  • : 273-295(23pages)

DOI


목차

Ⅰ. 서론
Ⅱ. 국내정치: 두테르테의 당선과 마약과의 전쟁
Ⅲ. 경제 및 국제 관계: 경제성장과 자주외교
Ⅳ. 전망
<참고문헌>

키워드 보기


초록 보기

2016년 두테르테 대통령의 당선 이후 추진된 마약과의 전쟁, 돌출발언과 파격적 외교 행보에 의한 국제관계의 악화 등 여러 대내외적 불안정성에도 불구하고 필리핀의 경제는 동남아국가들 중 가장 높은 GDP 성장률을 나타냈다. 두테르테 현상을 둘러싼 사회적 맥락과 정치동학은 오늘날 민주주의의 현주소와 신자유주의 경제체제 하의 정치현상을 이해하는데 한국을 비롯한 세계 국가들에게 중요한 질문과 과제를 던졌다. 자주외교를 강조하며, 기존 패권질서에 파열음을 일으킨 필리핀의 선택이 단일국가의 실험으로 끝을 맺을지, 아니면 인접국가 또는 아세안 국가들 전반에 새로운 힘을 형성할 계기가 될 것인지 향후 귀추가 주목된다.
The Philippines in 2016 showed the highest GDP growth rate among Southeast Asian countries, in spite of domestic and international turbulence caused by the war on drugs and unexpected foreign policies after Duterte`s presidency.
The social contexts and political dynamics behind `Duterte phenomenon` have raised key questions and issues to other countries including Korea, as to democracy and politics in current neoliberal challenges. The Philippines` choices for independent foreign policy and challenges against existing hegemony would continue to draw attention, particularly on whether this would end in an experiment of a country or initiate an alternative power block among neighboring countries and ASEAN communities.

ECN

I410-ECN-0102-2018-900-000612148


UCI

I410-ECN-0102-2018-900-000612148

간행물정보

  • : 사회과학분야  > 인문지리
  • : KCI 등재
  • : -
  • : 계간
  • : 1229-6899
  • :
  • : 학술지
  • : 연속간행물
  • : 1992-2018
  • : 481


저작권 안내

한국학술정보㈜의 모든 학술 자료는 각 학회 및 기관과 저작권 계약을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에 본 자료를 상업적 이용, 무단 배포 등 불법적으로 이용할 시에는 저작권법 및 관계법령에 따른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발행기관 최신논문
| | | | 다운로드

1악덕과의 전쟁: 개혁시기 인도네시아의 이슬람적 치안 발생

저자 : 조윤미 ( Cho Youn-mee )

발행기관 : 한국동남아학회 간행물 : 동남아시아연구 27권 2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1-36 (3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개혁시기 들어 인도네시아의 오랜 자경주의 경관 속에 처음으로 등장한 이슬람적 치안의제와 그 실천 주체로서의 이슬람 자경단에 관한 연구이다. 이를 위해 본고는 이전 시기까지 인도네시아 사회가 일상공간에 관한 치안의제를 정의해 온 방식들과의 연관성 속에서, 이슬람적 치안 발생을 가능케 한 시대 배경, 이슬람적 치안의제 구성, 그리고 그 구체적 실천 양상 들을 고찰하였다. 그럼으로써 이슬람적 치안에 작용하는 권력관계와 이해관계를 파악하고, 이슬람적 치안에 의해 새롭게 조율되는 개인과 사회 간의 관계 설정 방향을 가늠해 보았다. 이러한 작업들을 통해 본고는 개혁시기 인도네시아 사람들이 경험하고 있는 사회적 스트레스들이, 지구화 시대의 이념들과 이슬람을 매개로 치안화하는 과정을 연구한 것이며 이슬람적 치안을 통해 디자인되고 있는 인도네시아 사회의 미래 전망을 고찰한 것이다.

2무왕(武王, 1738-1765) 시기 메콩 델타에서의 영토 확장 추이: 제국으로 가는 길, `잠식지계(蠶食之計)`와 `이만공만(以蠻攻蠻)`의 변주

저자 : 최병욱 ( Choi Byung Wook )

발행기관 : 한국동남아학회 간행물 : 동남아시아연구 27권 2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37-76 (4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베트남이 메콩 델타로 영토를 팽창하는 역사 속에서 완거정은 두개의 얼굴을 갖는다. 하나는 현재 베트남 영토 내에 있는 메콩 델타거의 전부를 획득하는 데서 그의 공헌이다. 또 하나는 베트남 역사를 읽는 독자들의 눈을 현재의 베트남 영역에만 머물게 하는 그의 역할이다. 독자들에게 완거정의 메콩 델타 획득은 베트남 남진사의 마지막 단계로 인식된다. 그러나 완거정의 업적은 부분적이었을 뿐이다. 이 연구는 메콩 델타에서의 영토 팽창 추이에서 완거정 보다 무왕에 주목한다. 무왕의 목표는 완거정의 공헌에 의해 성취된 영토 획득보다 더 야심적이었다. 그리고 이 야심은 새로운 세계, 새로운 국제질서를 건설한다는 그의 꿈에 의해 추동된 것이며, 그가 건설한 수도푸쑤언은 이 새 국제 질서의 중심지였다. 여기서 그는 황제가 되기를 희망했다. 주장을 입증하기 위해서 필자는 세 가지의 요소를 검토하고 있다. 첫째는 무왕 왕권의 성격이다. 두 번째는 메콩 델타에서의 군사 작전을 위한 준비 과정이다. 셋째는 새로이 무왕의 판도로 편입된 땅의 성격에 대한 것이다. 북부 홍하 델타에 근거한 레 황실의 신하를 자처하던 선대 지배자들의 태도와 결별하면서 무왕은 즉위한 지 6년 뒤인 1744년 자신이 왕임을 선포했다. 행정 조직이 개편되었고 의복과 풍속도 북부의 것을 버리고 남국의 것을 제정하였다. 무왕은 캄보디아, 참파, 수사, 화사, 만상, 남장 등 조공국도 충분히 확보했다. 레 왕조와 비교해 이 조공국의 숫자는 더 많았으며 19세기 대남 제국의 조공국 수와 맞먹었다. 필자는 이 시점에서 무왕이 실제로 원했던 자리는 왕이 아니라 황제였음을 지적한다. 비록 무왕의 시도는 실패했지만 그는 자신을 천왕이라고 칭함으로써 통상적인 왕은 아님을 분명히 했다. 캄보디아 왕이 캄보디아 영토 내의 참족을 공격한 게 무왕에게는 캄보디아에 개입하는 충분한 이유로 작용했다. 무왕은 이 참족이 자신의 신복이라 여겼다. 왕은 그들이 자신의 판도 내에 있는 참 즉 순성진 참인의 일부라고 간주했기 때문이다. 무왕은 1750년에 캄보디아에 전쟁을 선포했다. 동시에 그는 태국왕에게 외교 서한을 보냈는데 여기서 그는 캄보디아가 자신의 배타적 조공국임을 천명했다. 캄보디아의 영토였던 메콩 델타에의 공격을 개시하기 전에 무왕은 푸쑤언을 새로 건설해 제국의 위상에 걸맞는 권력중심지로 삼았다. 인플레이션, 기근, 경제 왜곡 등도 이 시기를 특징짓는 면모였다. 그러나 이 연구는 무왕의 메콩 델타 진출 이유라고 이야기되어 온 이런 경제적인 측면보다 제국 건설자로서 무왕이 보이던 적극적 정책에 더 관심을 가지며 이런 정책에 기초한 영토 팽창의 욕구가 메콩 델타의 광활한 땅을 차지하고자 하는 데 결정적인 이유가 되었다고 주장한다. 1754년부터 3년 동안 현재 베트남의 영토에 해당하는 메콩 델타대부분이 무왕의 영토로 편입되었다. 여기에는 완거정의 역할이 컸다. 그러나 무왕이 차지하고자 한 영역의 범주는 여기에 더해 메콩 오른편에 해당하며 현재의 사이공보다 위쪽에 있는 껌뽕짬, 프레이비엥, 스바이리엥을 포괄했다. 많아진 조공국의 수에 걸맞게 제국의 영토는 넉넉히 확대되어야 했다. 무왕의 전략은 `잠식지계`와 `이만공만`의 변주곡이었다고 이 글은 주장한다. 무왕은 하부캄보디아에 해당하는 델타를 야금야금 차지했다. 이는 누에가 뽕잎을 먹는 것과 같다는 게 일반적인 이해 방식이다. 그러나 무왕의 최종적 목표는 위에서 언급한 메콩 델타 세개의 주까지 다 먹어치우는 것이었다. `다 먹어치운다`는 건 `잠식`의 또 다른 의미이자 적용이었다. 무왕은 현 롱안 지역으로부터 쩌우독에 이르기까지의 땅을 차지하는 과정에서 참인을 이용해 캄보디아를 쳤다. 이것은 `이만공만`의 표준적 적용이었다. 이에 더해 그는 막씨가 관할하던 중국인 망명자들을 이용해 하띠엔과 그 주변 지역을 캄보디아 왕으로부터 취했다. `이만공만`의 또다른 적용이라고 할 수 있다. 결론적으로, 필자는 19세기에 출현할 응우옌 왕조의 제국 질서 뿌리를 바라보는 새로운 방식을 주장한다. 제국 질서는 홍하 델타에 근거한 대월 제국 왕조들의 오랜 역사의 결과물이 아니라 푸쑤언에 앉은 무왕의 신 세계질서를 계승한 것이라는 주장이다. `이만공만`과 `잠식지계`는 무왕의 후손들에게 여전히 유용했다. 그의 손자인 쟈롱은 타이, 크메르, 라오, 중국인, 산지민, 유럽인 같은 `만`을 이용해 또 다른 `만`인 `떠이썬 도적떼(西賊)`를 이겼다. 떠이썬에는 수많은 중국인 및 중국 해적이 활동하고 있었으며 참인, 산지민이 있었다. 무왕의 증손자인 민망 황제는 화려한 제국을 건설했다. 동시에 그는 캄보디아와 참 영역을 몽땅 먹어치우면서 영토 확장에도 골몰하고 있었다.

3베트남 화인의 귀환이주와 정체성 변화에 관한 연구

저자 : 최호림 ( Choi Ho Rim )

발행기관 : 한국동남아학회 간행물 : 동남아시아연구 27권 2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77-118 (4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난민으로 떠났던 베트남 화인들이 `고국`인 베트남으로 돌아오거나 재정착하는 과정에서 경험하고 인식한 바에 초점을 두고 디아스포라 정체성의 변환 과정과 귀환이주의 역동성을 고찰한 것이다. 대개 1970~80년대 여러 가지 정치적, 경제적 이유로 베트남을 탈출하였던 화인 중 다수가 1990년대 후반부터 다시 베트남으로 돌아오고 있다. 베트남 화인 이주민의 귀국 현상과 관련하여 흥미로운 점은 그들이 베트남을 떠날 때는 대부분 `호아`(Hoa) 또는 `호아끼우`(Hoa Kieu,)로 불렸으나, 베트남으로 돌아올 때는 다른 베트남출신 귀국자들과 동일하게 베트남 해외동포라는 의미의 `비엣끼우`(Viet Kieu)로 불리고 있다는 점이다. 이들은 베트남 정부의 `귀국동포 우대정책`의 혜택을 함께 누리고 있다. 비록 한때 이들에게 부여된 `중국인` 정체성으로 인해 파도가 거센 바다에 목숨을 맡기는 위험을 감수하도록 하였으나, 지금은 이러한 우대정책과 함께 이들이 `베트남인` 정체성을 부착하고 `고국` 베트남으로 돌아오고 있는 것이다. 이 연구는 이와 같이 `화교`에서 `비엣끼우`로 정체성 변환이라는 흥미로운 현상에 대해 고찰한 것이다. 또한 중국계 베트남 이주민의 귀환 현상에는 복합적인 정체성의 문제가 내포되어 있다. 한마디로 `혼종 디아스포라`(hybrid diaspora)라고 할 수 있는 카테고리가 만들어진다.

4여성다움의 제도화된 이미지: 인도네시아 신질서 체제하에서

저자 : 김예겸 ( Kim Ye Kyoum )

발행기관 : 한국동남아학회 간행물 : 동남아시아연구 27권 2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119-153 (3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인도네시아 신질서(Orde Baru; 1966-1998) 체제하에서 진행된 여성다움의 제도화된 이미지를 고찰해보고, 다르마 와니따(Dharma Wanita), 뻬까까(PKK), 교과서 및 인도네시아 국영방송에 표상화되어 있는 제도화된 여성다움을 검토한다. 본고는 인도네시아 신질서 기간 동안, 여성다움을 가내적 공간에 국한시키는 국가 이데올로기인 `이부이즘(ibuism)`의 테두리 안에서 특정한 여성다움의 이미지가 제도화되었음을 밝히고, 이 제도화된 여성다움이 다르마 와니따(Dharma Wanita), 뻬까까(PKK), 교과서 및 인도네시아 국영방송 등을 통해서 전파되었음을 피력한다. 결론을 맺으며 본고는 또한 특히 1990년대 중반이후, 여성다움의 불특정하고 다각적인 현대적 이미지가 대중매체를 매개로 전파되어왔고, 이러한 현대적 현상으로 인해 신질서체제 이후인 2000년경 인도네시아 여성다움의 이미지는 다소 경합적이었음을 지적한다. 본고는 기존의 연구물들이 심도있게 다루지 않은 여성다움에 대한 국가 이데올로기의 `수단`과 `내용`에 대한 상세한 논의를 진행하며, 이를 통해서 인도네시아 신질서 체제하에서 진행된 여성다움의 제도화된 이미지를 이해하는데 소중한 자료가 되어줄 것으로 기대된다.

5아세안 2016: 아세안 방식의 변화 또는 연속성

저자 : 김형종 ( Kim Hyung Jong ) , 배기현 ( Bae Ki-hyun )

발행기관 : 한국동남아학회 간행물 : 동남아시아연구 27권 2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155-184 (3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2017년 창설 50주년을 맞은 아세안에 대한 기대와 우려가 공존한다. 아세안공동체(ASEAN Community)가 2015년 말 공식 출범한 이후 비전 실현에 대한 기대와 급변하는 역내외 환경에서의 효율적 대처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있다. 이 글은 변화와 연속성을 중심으로 2016년 아세안공동체 추진 현황과 대외관계를 고찰하고자한다. 첫째, 지역적 차원에서 아세안공동체로의 제도화과정과 기능적 협력현황을 살피고자한다. 최근 아세안 회원국의 국내정치변동이 아세안방식의 수정에 대한 압력으로 대두될 가능성을 지적하고자한다. 둘째, 아세안 대외관계의 특징으로 변화보다는 연속성에 주목할 것이다. 아세안 대외관계의 양태는 전형적인 갈등회피적 양상과 현상유지적 성격을 그대로 유지하고 개발 협력 의제에 집중했다. 이러한 입장은 아세안의 단결(unity)에 긍정적인 기여를 하고 있으며 아세안엘리트들이 공통적으로 추구하는 목표인 지역 회복력(regional resilience)을 추구함에 있어 유용함을 주장하고자 한다.

6미얀마 2016: 새로운 시대의 시작, 불안한 미래

저자 : 장준영 ( Jang Jun Young )

발행기관 : 한국동남아학회 간행물 : 동남아시아연구 27권 2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185-212 (2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2015년 11월 총선 결과에 따라 국민민주주의연합은 1962년 군부가 정권을 탈취한 후 민간정부를 복구시켰다. 그러나 당 대표인 아웅산수찌가 대통령에 출마할 수 없는 상황에서 헌법을 무시하고 그녀를 위한 권력의 재편이 이뤄졌다. 국가고문직과 국가고문부의 신설은 그녀가 대통령의 권한과 책무를 능가하는 인물로 만들었다. 또한 군부가 의회에서 차지하는 의석을 포함한 군부의 정치퇴진에 관한 어떠한 논의도 이뤄지지 않았고, 군부에 대한 여당의 방임이 목도된다. 21세기 삥롱회담이라고 명명된 전국적 수준의 정전협정은 민간정부 출범 이후 한 차례 개최된 후 이해당사자 간 갈등은 공론화되었다. 로힝자족은 여전히 다수인 불교도들의 배척 대상이고, 국민통합을 위한 21세기 삥롱회담의 대상이 되지 못했다. 미국은 1993년부터 시작한 대 미얀마 제재를 해제했고, 일본은 지난 정부에 이어 대규모 원조를 약속했다. 중국은 소원해진 양자관계를 회복하기 위해 발 빠른 행보를 보였다. 한국은 기존 공적원조 사업을 지원하고 있으나 최고위급 회담은 성사되지 않았다. 민간정부는 떼인쎄인(Thein Sein) 정부의 경제발전정책을 폐기하고, 2016년 7월, 12개 발전과제를 발표했다. 이전 정부와 마찬가지로 정책의 방향만 제시되어 있었다. 경제개발 방향은 농업에 방점을 두지만 경공업과 같은 제조업은 등한시되었다.

7인도네시아 2016: 조코위의 기반 다지기와 `정체성의 정치`의 도전

저자 : 서지원 ( Suh Jiwon ) , 전제성 ( Jeon Je Seong )

발행기관 : 한국동남아학회 간행물 : 동남아시아연구 27권 2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213-243 (3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2016년 상반기에 인도네시아 조코위 대통령은, 정당들의 내부 갈등을 적절히 활용하면서, 주요 정당으로부터의 지지를 구하려는 노력을 계속했다. 그러나 2017년 자카르타 주지사 선거를 앞두고 과열된 선거운동의 와중에 등장한, 중국계이자 기독교인인 현직 `아혹`주지사의 신성모독에 대한 비난은 조코위를 곤경에 빠뜨렸다. 이슬람수호전선과 같은 급진적 이슬람 단체들이 이끄는 50만여 명의 시민들이 자카르타의 거리로 나와 아혹의 구속을 요구했다. 정체성의 정치의 재등장으로 인도네시아 민족의 경계 및 종교와 정치에 대한 인도네시아의 핵심적인 전제들은 도전을 받게 되었다. 외교정책의 영역에서 조코위 정부는 자국의 영해 내에서의 불법 조업에 대한 단호한 태도를 유지했다. 그러나 나투나 해역에서 인도네시아와 중국의 충돌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긴장이 통제 불가능할 정도로 악화될 가능성은 크지 않다. 조코위 정부는 2019년 대통령 선거에서 주요 성과로 선전할 인프라 건설을 위해 부유한 이웃 국가들의 투자를 필요로 하기 때문이다.

8태국 2016: 푸미폰 국왕의 서거와 정치·경제적 불확실성

저자 : 김홍구 ( Kim Hong Koo ) , 이미지 ( Lee Mi Ji )

발행기관 : 한국동남아학회 간행물 : 동남아시아연구 27권 2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245-271 (2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의 목적은 2016년 한 해 동안 태국의 정치·경제·외교 분야의 주요 특징과 변화를 살펴보고 평가하는 것이다. 구체적으로 2016년 가결된 새 헌법에 대해 살펴보고, 새 헌법을 둘러싼 정치 세력간 대립과 군사정권의 동향, 새 국왕의 즉위에 따른 정치적 불안정성을 검토했다. 그리고 군사정권 하의 태국 경제와 대외관계의 변화, 한국과의 관계를 파악하고, 푸미폰 국왕의 서거가 정치·경제적으로 미치는 영향과 향후 전망을 제시하고자 했다. 2016년 태국정치는 민정이양이 한걸음 진전됨과 동시에 권위주의적 체제를 위한 발판이 마련된 한 해였다. 민주적이라고 할 수 없는 새 헌법 초안이 국민투표를 통과하면서, 총선 후에도 군부의 지속적인 정치 개입이 가능하게 되었다. 특히 이번 새 헌법은 단순히 탁씬파 정당의 견제에 머물지 않고, 정당정치 권력 자체를 축소시키면서 군부와 정당과의 지속적인 갈등이 예상되고 있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 정치적 안정에 결정적 역할을 해왔던 푸미폰 국왕의 부재와 새국왕의 즉위는 정치불안을 가속화 시킬 우려를 낳고 있다. 쿠데타후 지속되고 있는 정정불안은 대외관계에도 영향을 미쳤다. 태국은 현 군사정권을 인정하지 않는 미국과 EU를 비롯한 서방국가와는 거리를 두고, 대신 중국과 급속도로 긴밀한 우호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한편 2016년 태국경제는 큰 폭으로 성장하기 보다는 점진적인 회복세를 보였다. 푸미폰 국왕의 서거가 경제에 미치는 직접적인 영향은 개인 소비와 관광 등에 한정적으로 나타나고 있으며, 경제 침체를 가져오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민정이양을 위한 총선을 앞두고 정치적 대립이 격화되면 경제 위기를 피할 수 없을 것이다.

9필리핀 2016: 선거와 경제발전 그리고 자주외교

저자 : 정법모 ( Jung Bub Mo ) , 김동엽 ( Kim Dong Yeob )

발행기관 : 한국동남아학회 간행물 : 동남아시아연구 27권 2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273-295 (2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2016년 두테르테 대통령의 당선 이후 추진된 마약과의 전쟁, 돌출발언과 파격적 외교 행보에 의한 국제관계의 악화 등 여러 대내외적 불안정성에도 불구하고 필리핀의 경제는 동남아국가들 중 가장 높은 GDP 성장률을 나타냈다. 두테르테 현상을 둘러싼 사회적 맥락과 정치동학은 오늘날 민주주의의 현주소와 신자유주의 경제체제 하의 정치현상을 이해하는데 한국을 비롯한 세계 국가들에게 중요한 질문과 과제를 던졌다. 자주외교를 강조하며, 기존 패권질서에 파열음을 일으킨 필리핀의 선택이 단일국가의 실험으로 끝을 맺을지, 아니면 인접국가 또는 아세안 국가들 전반에 새로운 힘을 형성할 계기가 될 것인지 향후 귀추가 주목된다.

1
주제별 간행물
간행물명 수록권호

KCI등재

국토지리학회지
52권 3호 ~ 52권 3호

KCI등재

항도부산
36권 0호 ~ 36권 0호

KCI등재

한국도서연구
30권 2호 ~ 30권 2호

KCI등재

한국지리환경교육학회지(구 지리환경교육)
26권 3호 ~ 26권 3호

KCI등재

동남아시아연구
28권 3호 ~ 28권 3호

KCI등재

유럽연구
36권 3호 ~ 36권 3호

KCI등재

한국지리학회지
7권 2호 ~ 7권 2호

KCI등재

한국도시지리학회지
21권 2호 ~ 21권 2호

제주도연구
50권 0호 ~ 50권 0호

KCI등재

한중사회과학연구
48권 0호 ~ 48권 0호

KCI등재

Mediterranean review
11권 1호 ~ 11권 1호

제주학회 학술발표논문집
2018권 1호 ~ 2018권 1호

수완나부미
10권 1호 ~ 10권 1호

KCI등재

현대중국연구
20권 1호 ~ 20권 1호

KCI등재

중앙아시아연구
23권 1호 ~ 23권 1호

KCI등재

한국사진지리학회지
28권 2호 ~ 28권 2호

성균차이나포커스
25권 0호 ~ 26권 0호

성균차이나브리프
4권 4호 ~ 5권 2호

KCI등재

중동연구
37권 1호 ~ 37권 1호

성균차이나포커스
27권 0호 ~ 29권 0호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