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문 상세보기

한국사회사학회> 사회와 역사(구 한국사회사학회논문집)> 1988 서울올림픽과 시선의 사회정치

KCI등재

1988 서울올림픽과 시선의 사회정치

Seoul 1988 Olympic Games and the Social Politics of the Gaze

박해남 ( Park Haenam )
  • : 한국사회사학회
  • : 사회와 역사(구 한국사회사학회논문집) 110권0호
  • : 연속간행물
  • : 2016년 06월
  • : 353-389(37pages)

DOI


목차

1. 들어가며 
2. 이론적·역사적 배경
3. 1988년 서울올림픽 개최 준비와 시선의 사회정치
4. 결론을 대신하여: 사회정치의 결과
참고문헌

키워드 보기


초록 보기

이 연구는 서울올림픽이 산업화와 도시화 과정에서 생겨난 사회문제를 해결하고 사회질서와 통합을 창출하기 위한 수단, 즉 사회정치의 수단이라 주장한다. 그리고 올림픽과 세계의 시선을 앞세운 권력의 작동이 1980년대 사회정치의 특징을 이룬다고 보았다. 메가이벤트는 산업화와 도시화가 활발하던 19세기말~20세기 초 서구에서 질서 및 통합을 창출하기 위한 수단으로 활용된 바 있는데, 이는 서울올림픽에서도 마찬가지였다. 논의과정에서부터 정권은 사회통합을 개최의 중요한 목적중 하나로 고려했다. 개최가 확정되자 정권은 올림픽과 사회정치를 결합하였다. 세계에 한국을 과시하는 무대로 올림픽을 정의하면서 정부는 국민에게 의식 개조를 요구했다. 이를 통해 질서 있고 통합된 사회를 세계에 보여주어야 한다고 강변했던 것이다. 올림픽을 대비한 도시개조 과정에서 국가는 세계의 시선을 중요한 요소로 고려했다. 외국인들의 시선이 머물리라 상정되는 도심, 경기장 주변, 대로변 등은 가시권이라 명명하고 우선적인 (재)개발대상으로 삼았다. 가시권에서는 무질서하고 비위생적인 것들이 외국인들에게 보여지면 안 된다며 국가는 이것들을 금지·단속하여 비가시화시키고, 수용하여 감시했다. 이를 통해 국가는 도시를 `미화`하고 사회를 `정화`했다. 그 결과는 가난한 이들에 대한 배제였고, 사회 내 위화감의 만연이었다. 올림픽을 통한 사회정치는 성공하지 못한 기획이었다.
This study argues that the 1988 Seoul Olympiad functioned as a conduit for social politics with the politics of the gaze becoming a prominent feature throughout the preparation. Mega events, especially World Fairs and Olympic Games, are hosted to promote social order and social integration during periods of industrialization and urban growth. The same is true of the Seoul Olympiad. When high-ranking officers discussed the bid for the 24th Summer Olympiad from 1979-80, social integration was an essential concern. During that time, Seoul had been suffering from social restructuring and urban disorder having experienced 20 years of rapid urban growth and consequent social displacement. As soon as the hosting was decided, a new dictatorial government combined the hosting Olympics with social politics. Interpreting the hosting as a stage from which to globally display Korean society, the government persuaded citizens to reform their consciousness, promoting social order and social integration. Using massive government-led campaigns, the government made Seoulites and Koreans take part in their social politics. The foreign gaze was considered a crucial principle when the government decided to prioritize urban change or re-development. The prioritized objects were the `visible areas`: the downtown area, main streets, neighborhoods of the hosting facilities and hotels, and any other areas where the foreigner`s eyes scoped. The settlers and vendors in these areas were evicted, restricted, and even confined due to disorderly conduct and/or unhygienic conditions. These beautification can be interpreted as social cleansing. As a result of social politics, hundreds of thousands of people were pushed out or isolated from Seoul and the historical event. Domestic and foreign criticism was the inevitable consequence of the exclusive social politics.

ECN

I410-ECN-0102-2017-330-000590121


UCI

I410-ECN-0102-2017-330-000590121

간행물정보

  • : 사회과학분야  > 사회학
  • : KCI 등재
  • : -
  • : 계간
  • : 1226-5535
  • :
  • : 학술지
  • : 연속간행물
  • : 1986-2017
  • : 937


저작권 안내

한국학술정보㈜의 모든 학술 자료는 각 학회 및 기관과 저작권 계약을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에 본 자료를 상업적 이용, 무단 배포 등 불법적으로 이용할 시에는 저작권법 및 관계법령에 따른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발행기관 최신논문
| | | | 다운로드

1식민지시기 정치와 정치학 ― `조선인` 정치 참여 부재의 정치학

저자 : 전상숙 ( Jeon Sang Sook )

발행기관 : 한국사회사학회 간행물 : 사회와 역사(구 한국사회사학회논문집) 110권 0호 발행 연도 : 2016 페이지 : pp. 7-39 (3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메이지유신 이후 독일형 국가학을 채용한 일본에서 정치란 국가만이 행하는 것이었다. 그것을 뒷받침한 근대 일본 정치학의 성격은 국가주의로 규정된다. 그러한 일본 근대 정치학은 조선총독정치를 통해서 경성제국대학 정치학정치사강좌로 재현되었다. 그것은 조선총독부가 주도한 정책학적인 조선연구를 사회과학적으로 재구성하는 것이었다. 정치학정치사강좌는 일본의 제국주의적 지배정책의 틀 안에서 조선과 조선총독정치의 입지를 공고히 하는 것이었다. 따라서 일본 근대 정치학의 국가주의적 성격은 조선총독정치체제 아래서 더욱 집약적으로 강화되었다. 그러므로 조선총독부 관학의 정치학은 조선총독정치나 조선의 실상과는 완전히 유리된 것이었다. 현실적으로 정치와 정치학을 논할 공간을 갖지 못했던 조선인들은 `사회과학`이라는 이름으로 근대 정치학의 국가에 대한 시민사회적인 정치적 요구를 전개하며 투쟁하였다. 전문학교를 중심으로 전개된 사회과학연구는 일제 지배체제에 대한 정치적인 독립과 방법을 학술적으로 모색한 것이었다. 거기에는 유물사관으로부터 제국주의로 전개된 자본주의와 자유주의에 대한 비판, 독립국가의 상과 시민사회적인 요구와 인민주권에 대한 인식이 내포되어 있었다. 이러한 의미에서 식민지시기에 `사회과학`이라고 불린 당대의 연구는 한국 현대 정치학의 전사이자 맹아라고 할 수 있다.

2일제하 사회경제사학과 白南雲

저자 : 우대형 ( Woo Dae Hyung )

발행기관 : 한국사회사학회 간행물 : 사회와 역사(구 한국사회사학회논문집) 110권 0호 발행 연도 : 2016 페이지 : pp. 41-74 (3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1930년대 출간된 백남운의 『조선사회경제사』와 『조선봉건사회경제사(상)』는 유물사관을 한국사에 최초로 적용한 책으로 잘 알려져 있다. 이 글은 `최초`라는데 관심이 있는 것 아니라, 당대의 지배적 역사 담론 속에서 그의 한국사 및 세계사인식이 얼마나 독특하였는가를 드러내는데 관심이 있다. 백남운의 한국사 인식, 나아가 동서양을 보는 역사관은 당시 그와 대극점에 있던 일본인 관학자와 조선인주류 마르크스주의 역사인식과 비교하여 매우 남다르다. 그의 역사관에는 정상과 비정상의 구분이 없으며, 유럽과 아시아 그리고 일본과 조선의 차별도 없다. 지리적, 문화적 차이에 따른 발전 과정상 속도의 차이만 있을 뿐, 내적 동력이 결여되어 있어 오랜 정체에 빠진 나라도 없다. 그의 이러한 일원론적인 역사관은 당시 지배적인 담론, 즉 유럽 및 일본=보편(=발전) 대 아시아 및 조선=특수(=정체)라는 이원론적 역사관에 대한 대항적 성격을 갖고 있다. 즉 그의 시도는 작게는 福田德三과 조선인 마르크스주의자들에 의해 정상궤도로부터 이탈한 `이단`의 조선을 정상 궤도로 환원함으로써 `조선사회 정체론`을 뛰어넘고자 하였으며, 크게는 아시아사회를 유럽과 동등한 정상 계열의 발전과정을 거친 보편성으로 승격시킴으로써 마르크스의 `아시아사회정체론`을 넘어서고자 했다. 그의 역사인식이 독특하다는 것은 당대에서 백남운 이외에 이러한 역사관을 갖고 있는 사람을 찾아보기 힘들다는 점 때문이다.

3식민지 지배와 저항의 사회적 공간과 조선 지식인들의 사회학 인식

저자 : 문상석 ( Moon Sangseok )

발행기관 : 한국사회사학회 간행물 : 사회와 역사(구 한국사회사학회논문집) 110권 0호 발행 연도 : 2016 페이지 : pp. 75-104 (3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식민지시기 일제지배가 태동시킨 급격한 사회 변동 속에서 조선 지식인들은 변동을 학문적으로 연구함과 동시에 조선의 미래를 위해서 사회 변동에 부합하는 새로운 질서를 구축하려 하였다. 큰 틀에서 볼 때, 이들의 노력은 기존 질서의 전면적 폐지를 통하여 사회진보를 추구하려한 혁명적 방법과 연계되거나 계몽되지 못한 전근대 조선인들을 근대의 합리적 인간으로 개조함으로써 사회진보를 추구한 개량적 방법으로 연계되어 나타났다. 혁명과 개량의 사조 속에서 사회학은 근대학문으로서 과학적 연구방법을 통해서 조선 사람들에게 자신들을 돌아볼 수 기회뿐만 아니라 미래의 비전을 제시해줄 수 있는 학문으로 인식되었다. 수용된 사회학적 지식은 서구와 일본의 발전에 비해 정체되었던 조선사회 모순의 원인을 파악하여 극복할 수 있는 방법을 제시하여 조선 사회의 미래 운명에 영향을 줄 수 있는 학문으로 여겨진 것이다. 같은 방식으로 조선인들이 지닌 방종, 사치, 낭비, 사행, 이기심 등의 문제점을 파악, 해소하여 조선인을 근대형 인간으로 만들 수 있는 근대 학문으로 인식되었다. 콩트의 사회학 이론에 나타난 사회동학과 사회정학의 관점은 식민지 지배 아래 조선에서 거시적 사회변동을 이해하고 미래 진보의 방향을 예측하려 했거나, 사회의 도덕과 법칙에 의해서 개인의 욕망과 탐욕을 통제하려 시도했던 지식인들의 지적 의도를 충족시켜줄 수 있을 것이라고 믿어졌다. 이 연구는 식민지 지배의 사회적 공간이었던 조선에서 혁명 혹은 개조의 입장을 가졌던 조선 지식인들의 사회학에 대한 인식을 살펴보기 위해 신문과 잡지에 실린 글을 중심으로 분석한다. 조선지식인들의 사회학 수용이 식민지 지배와 저항의 공간이었던 조선 사회의 근대를 위한 방법론과 연계되었음을 밝히고 한국 사회학 발달의 토양이 이미 식민지시기에 숙성되고 있었음을 지적하고자 한다.

4식민지 관제 역사학과 근대 학문으로서의 한국역사학의 태동 ― 진단학회를 중심으로

저자 : 정병준 ( Jung Byung Joon )

발행기관 : 한국사회사학회 간행물 : 사회와 역사(구 한국사회사학회논문집) 110권 0호 발행 연도 : 2016 페이지 : pp. 105-162 (5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1920~30년대 일본 관제역사학은 조선사편수회·경성제대 사학과·청구학회라는 세 축으로 정비되었다. 이에 맞서 한국 역사학계는 민족주의적 흐름의 조선학운동, 마르크스주의사회경제학, 진단학회라는 세 가지 경향으로 구성되었다. 1934년 결성된 진단학회는 발기인·위원, 찬조회원, 신입통상회원으로 구성되었다. 출신별로는 일본대학과 경성제대 사학과 졸업생들이 중심이었으며, 학문적으로는 역사학·국어국문학·민속학을 중심으로 다른 학문분야가 결합했다. 찬조 회원들은 당시 한국사회·문화의 대표적 저명인사들이었고, 통상회원은 학문후속 세대였다. 진단학회의 학문적 지향은 일본의 관학아카데미즘, 조선학운동, 마르크스주의역사학과 교차하는 지점에 위치해 있었다. 일본의 제국 아카데미즘의 영향을 강하게 받았으나, 그 안에는 민족주의·마르크스주의·신민족주의 등 다양한 가능성과 잠재력을 내포하고 있었다. 이들의 학문적·실천적 지향성은 해방 후 시대상황에 맞춰 분출되었다. 일제하 진단학회의 이념적 지향은 뚜렷하게 표출되지 않았으며, 일본 관학아카 데미즘과 경쟁할 수 있는 수준의 연구성과를 제출하는데 집중했다. 학회의 창립목적에 일제 관제역사학과 대결하려는 의도가 포함되어 있었고, 7년간 한국어로 잡지를 간행하며, 국내외 한국사·한국학연구자들의 연구중심이 되었다. 학회의 가장 큰 특징은 학문 자체를 통한 일제 관제역사학과의 대결·경쟁, 일본 관학아카데미즘의 수준과 경쟁할 수 있는 학문의 추구였다. 이는 진단학회가 오랫동안 지속 될 수 있는 동력이자, 해방 후 남북한의 중심대학에 이들이 자리할 수 있는 기반이 되었다. 해방이후 한국전쟁에 이르는 시기 동안 진단학회를 구성했던 국어국문학·민속학 핵심인물들과 신민족주의·마르크스주의를 주장한 인물들이 사라짐으로써 진단학회 내에는 실증주의적 역사학의 기억이 중심에 자리하게 되었다.

5근대 이행기 동아시아의 기년법(紀年法) ― 제왕의 시간에서 민족/국민의 시간으로

저자 : 김미화 ( Jin Meihua )

발행기관 : 한국사회사학회 간행물 : 사회와 역사(구 한국사회사학회논문집) 110권 0호 발행 연도 : 2016 페이지 : pp. 165-211 (4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특정한 紀元을 기준으로 햇수를 세는 방식을 `紀年(法)`이라고 한다. 오늘날 기년이란 하나의 도구적 장치로만 여겨지지만, 근대 초까지 그것은 정치권력과 이념, 사상, 종교적 믿음과 문화가 뒤얽힌 중요한 상징이었다. 전통적으로 우주질서를 상징하는 `干支`와 왕의 치세를 뜻하는 `年號`를 기년으로 써 온 동아시아는 19세기 말 서구 근대의 도전에 직면해서 시간질서를 새롭게 定位하고자 했다. 그것은 또한 각국이 어떤 근대국가를 설립할 것인가, 무엇을 `민족/국민(nation)` 통합의 구심점으로 삼을 것인가와 직결된 문제였다. 일본은 위로부터의 개혁을 거치면서 `一世一元`의 천황 연호와 함께 `萬世一系`의 천황제의 정통성을 부각시키는 `皇紀`를 도입했다. 중국의 변법 과정에서는 공자나 黃帝를 국민통합의 상징이자 새 기원으로 삼자는 주장도 제기되었으나, 결국청을 무너뜨리고 수립된 중화민국은 혁명과 신생 민주공화국을 기념하는 `民國`기년을 채택했다. 중국과의 사대관계를 청산하고 자주독립을 실현해야 했던 조선은 개항 이후 중국 황제의 연호를 폐지하고 조선왕조 `개국`기년을 채택한 데 이어, 대한제국 선포를 전후해서 `建陽`, `光武`, `隆熙` 등의 독자 연호를 사용했다. 조선이 일본의 식민지가 된 뒤로는, 역사와 전통에서 민족통합의 구심점을 찾으려는 세력은 `檀紀`와 `공자`기년 등을 주창했고, 대한민국임시정부는 `民國`기년을 제정했다. 이렇게, 동아시아 전근대의 기년법이 대개 왕정과 결부된 것이라면, 근대 이행기에 시도된 다양한 기년법들은 `민족`의 유구한 역사나 문화, 아니면 혁명과 신생 근대국가의 수립을 상징했던 것이다. 해방 후 대한민국은 `단기`를 공식기년으로 채택했다가 1962년 `서기`로 바꾸었다. 그러나 그때의 서기는 이미 본래의 종교적·문화적 배경에서 벗어난 도구적기호에 불과했다. 국민국가 건설의 뜨거운 시기가 지난 뒤에 남은 것은, 추상화된 세계적 표준이다.

6`조계(租界)`에서 `부(府)`로 ― 1914년, 한반도 공간의 식민지적 재편

저자 : 박준형 ( Park Jun-hyung )

발행기관 : 한국사회사학회 간행물 : 사회와 역사(구 한국사회사학회논문집) 110권 0호 발행 연도 : 2016 페이지 : pp. 213-251 (3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한반도의 식민지화 과정을 한반도 공간의 재편성이라는 관점에서 재검토한 것이다. 한반도는 1883년 조영수호통상조약 체결 이래 `조계`, `조계 밖 10리 이내`, `내지`로 분할되어 각각이 경계를 맞대고 있는 하나의 공간구조를 형성하였다. 이러한 조약체제하 공간구조는 조약상 외국인의 거주가 금지된 `내지`에서의 불법적인 잡거행태를 식민권력이 법제적으로 뒷받침해 줌에 따라, 내외국인 사이의 잡거가 허용된 `조계 밖 10리 이내`와 `내지` 사이의 경계가 소거되어 점차 붕괴의 길을 걷게 되었다. 이후 한국의 식민지화를 꾀하던 일본에게 마지막 과제로 남은 것은 외국인들만의 거주공간이던 `조계`의 철폐였다. 1910년의 `한국병합` 이후 조선총독부는 조계 내 영대차지권을 토지소유권으로 변경하는 방법을 통해 `조계`의 `내지`화를 기도했으나, 각국은 영대차지권에 대한 소유권 보장을 조계 밖까지 적용함으로써 `내지`의 `조계`화를 시도하였다. 결과적으로 총독부는 `내지`에서의 외국인토지소유권을 인정하되 국내법상의 권리로 취급함으로써 `내지`의 `조계`화를 방지하고 통치의 일원화를 이룰 수 있었다. 1914년 4월 1일 조계의 철폐와 함께 시행된 부제는 조약체제하 공간구조를 대체하는 식민지 공간구조의 성립을 의미하였다. 식민권력의 다양한 공간 분할 시도들 중 부의 경계를 결정한 것은 `시가지`를 대상으로 한 세제의 시행구역이었다. 이처럼 새로운 경계는 내외국인의 구분 대신 도시와 시골의 구분에 따르게 되었으나, 민족 간 차별은 사라지지 않고 오히려 부의 경계를 새로운 발현의 장소로 삼았다.

7식민, 저항, 그리고 국제화 ― 20세기 동아시아 맥주의 확산에 관한 연구

저자 : 한석정 ( Han Suk-jung )

발행기관 : 한국사회사학회 간행물 : 사회와 역사(구 한국사회사학회논문집) 110권 0호 발행 연도 : 2016 페이지 : pp. 253-278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동아시아는 도입 1세기 만에 현재 세계 최대의 맥주 시장이 되었다. 이 글은 그 급속한 확장을 식민주의, 저항, 국제성이라는 세 관점에서 설명한다. 특히 1990년대 이래 동아시아 시장은 글로벌 기업의 강력한 침투를 맞고 있으나 일부 기업들은 식민주의적 기원까지를 상품화하며 적응하고 있다. 일방적인 서구 발 확산이 아닌 대응과 혁신이라는 이 미각의 역사를 통해 볼 때 현재 진행되는 미각의 세계화에 대한 전망을 꼭 어둡게만 볼 수 없다.

8일제 초기 대만의 마꿍 유곽 설치 과정 연구(1896~1913)

저자 : 진정원 ( Jin Jungwon )

발행기관 : 한국사회사학회 간행물 : 사회와 역사(구 한국사회사학회논문집) 110권 0호 발행 연도 : 2016 페이지 : pp. 279-307 (2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일제 시대 대만의 유일한 군항이었던 대만 해협의 외딴섬 마꿍에는 적지 않은 일본군이 주둔하고 있었다. 1897년 펑후청은 이들을 겨냥하고 모여드는 성매매 업자들을 규제하고 성병을 통제하기 위해서 공창 제도를 도입하였다. 하지만, 공창제도 운영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는 유곽 곧 성매매 허가 구역이 지정된 후 일년을 채우지 못하고 곧바로 폐지되면서, 마꿍의 치안과 위생은 악화 일로를 치닫는다. 이러한 상황이 어느 정도 수습된 것은, 그로부터 무려 8년여가 지난 1906년에 마꿍에 다시 유곽이 지정되면서부터였다. 유곽 지정을 둘러 싼 펑후청의 일련의 조치에 대해 기존 연구에서는, 당시가 시기적으로 통치력이 안정되지 않은 식민 통치 초기였을 뿐 아니라, 공간적으로도 행정력이 군사적 목적에 종속되기 쉬운 군항 도시를 배경으로 하였기 때문이라고 해석해 왔다. 즉, 식민 통치가 시작된 직후 지역 실정을 고려하지 못한 채 감행한 유곽 지정은 번복될 수밖에 없었고, 따라서 마꿍의 공창 제도는 결과적으로 십여년 간 성매매 허가 구역 없이 파행적으로 운영되었다는 것이다. 그러나, 이러한 결론은 통치 권력의 행정 의도를 고려하였을 뿐, 규제 대상의 주체성까지 염두에 두었다고는 할 수 없다. 본고는 성매매 업자들이 과연 행정력에 무조건적으로 복종할 수밖에 없었는지, 그들에게 식민 통치 권력의 규제 방향을 변화시킬 수 있는 여지는 전무하였는지에 대하여 살펴보고자 한다. 펑후청과 성매매 업자의 상호 관계에 주목함으로써, 식민통치 권력뿐 아니라, 군대, 성매매 종사자를 포함한 다각적인 사회 관계 속에서 마꿍 유곽 성립 과정을 재검증할 것이다.

9`만주 건국대학`이라는 실험과 육당 최남선

저자 : 정준영 ( Jung Joon Young )

발행기관 : 한국사회사학회 간행물 : 사회와 역사(구 한국사회사학회논문집) 110권 0호 발행 연도 : 2016 페이지 : pp. 308-351 (4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1938년 만주국의 최고 엘리트기관으로써 설립된 건국대학은 여러 가지 의미에서 하나의 실험장이었다. 만주국의 설립자들은 만주국의 운영에 필요한 국가엘리트를 길러내는 산실이 되기를 바랐지만, 건국대학의 설립에 참여했던 일본인 학자들은 이것을 `국가의식`을 상실한 일본의 엘리트 양성 시스템, 특히 제국대학 모델에 대한 혁신을 실험하는 무대로 삼으려 했다. 학생으로, 혹은 교수로 참여했던 조선인들은 건국대학이 표방했던 오족협화(五族協和)의 이데올로기에 기대를 걸었다. 이 글에서는 하나의 실험장으로써 만주 건국대학의 설립과 운영이 가지는 의미를, 건국대학 교수로 활동했던 육당 최남선의 행적을 단서로 삼아 검토를 시도한다.

101988 서울올림픽과 시선의 사회정치

저자 : 박해남 ( Park Haenam )

발행기관 : 한국사회사학회 간행물 : 사회와 역사(구 한국사회사학회논문집) 110권 0호 발행 연도 : 2016 페이지 : pp. 353-389 (3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는 서울올림픽이 산업화와 도시화 과정에서 생겨난 사회문제를 해결하고 사회질서와 통합을 창출하기 위한 수단, 즉 사회정치의 수단이라 주장한다. 그리고 올림픽과 세계의 시선을 앞세운 권력의 작동이 1980년대 사회정치의 특징을 이룬다고 보았다. 메가이벤트는 산업화와 도시화가 활발하던 19세기말~20세기 초 서구에서 질서 및 통합을 창출하기 위한 수단으로 활용된 바 있는데, 이는 서울올림픽에서도 마찬가지였다. 논의과정에서부터 정권은 사회통합을 개최의 중요한 목적중 하나로 고려했다. 개최가 확정되자 정권은 올림픽과 사회정치를 결합하였다. 세계에 한국을 과시하는 무대로 올림픽을 정의하면서 정부는 국민에게 의식 개조를 요구했다. 이를 통해 질서 있고 통합된 사회를 세계에 보여주어야 한다고 강변했던 것이다. 올림픽을 대비한 도시개조 과정에서 국가는 세계의 시선을 중요한 요소로 고려했다. 외국인들의 시선이 머물리라 상정되는 도심, 경기장 주변, 대로변 등은 가시권이라 명명하고 우선적인 (재)개발대상으로 삼았다. 가시권에서는 무질서하고 비위생적인 것들이 외국인들에게 보여지면 안 된다며 국가는 이것들을 금지·단속하여 비가시화시키고, 수용하여 감시했다. 이를 통해 국가는 도시를 `미화`하고 사회를 `정화`했다. 그 결과는 가난한 이들에 대한 배제였고, 사회 내 위화감의 만연이었다. 올림픽을 통한 사회정치는 성공하지 못한 기획이었다.

12
주제별 간행물
간행물명 수록권호

청소년과 효문화(구 한국의 청소년문화)
1권 0호(2001) ~ 30권 0호 (2017)

노동사회
1권 0호(1995) ~ 198권 0호 (2018)

사회과학논총
1권 0호(1999) ~ 16권 0호 (2017)

KCI등재

한국사회
1권 0호(1998) ~ 18권 2호 (2017)

문명연지
1권 1호(2000) ~ 18권 1호 (2017)

KCI등재

사회과학연구
5권 0호(1978) ~ 41권 3호 (2017)

KCI등재

사회와 역사(구 한국사회사학회논문집)
1권 0호(1986) ~ 116권 0호 (2017)

KCI등재

사회과학연구
1권 0호(1974) ~ 43권 3호 (2017)

KCI등재

공간과 사회
4권 0호(1994) ~ 62권 0호 (2017)

현대사회과학연구
1권 0호(1990) ~ 21권 0호 (2017)

KCI등재

다문화와 평화
3권 1호(2009) ~ 11권 3호 (2017)

KCI등재

한림일본학
1권 0호(1996) ~ 31권 0호 (2017)

KCI등재

시민교육연구
1권 0호(1972) ~ 49권 4호 (2017)

KCI등재

커뮤니케이션학 연구
1권 0호(1993) ~ 25권 6호 (2017)

KCI등재

주관성 연구
1권 0호(1996) ~ 38권 0호 (2017)

KCI등재

공공정책과 국정관리
1권 1호(2007) ~ 11권 3호 (2017)

KCI등재

시민사회와 NGO
1권 1호(2003) ~ 15권 2호 (2017)

KCI등재

산업노동연구
1권 1호(1995) ~ 23권 3호 (2017)

KCI등재

사회과학논집
1권 0호(1965) ~ 48권 2호 (2017)

KCI등재

조사연구
1권 1호(2000) ~ 18권 4호 (2017)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