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문 상세보기

인도철학회> 인도철학> 켄 윌버 통합철학의 베단따 철학의 수용

KCI등재

켄 윌버 통합철학의 베단따 철학의 수용

Ken Willber`s Integral philosophy acceptance of Vedanta philosophy

주명철 ( Myung Chul Joo )
  • : 인도철학회
  • : 인도철학 47권0호
  • : 연속간행물
  • : 2016년 08월
  • : 229-257(29pages)

DOI


목차


					

키워드 보기


초록 보기

본 논문은 윌버 철학의 핵심인 의식의 스펙트럼 이론과 베단따 철학의 오장설과 세 가지 신체 이론을 대비하여, 윌버의 통합철학이 베단따 철학을 어떻게 수용하고 있는지를 다룬다. 먼저 의식의 스펙트럼 이론은 의식의 구조를 물질에서 몸 · 마음 · 영혼 · 영에 이르는 인간이 본유하는 광대한 의식의 전개를 보여준다. 이것은 베단따 철학의 무지(avidya)로 인한 이원성, 분별의 의식 상태들과 실재차원의 순수의식을 결합한 의식의 체계 분석과 동일하다. 윌버는 경계의 세계에서 무경계의 세계로의 이행을 자신의 철학의 목표로 삼고 있다. 이 역시 베단따 철학이 무지의 세계를 벗어나 아뜨만을 각성할 것을 추구하는것과 다르지 않다. 이러한 양자 간의 동일성을 확신할 수 있는 것은 윌버의 의식의 스펙트럼의 다섯 가지 심리적 유형과 베단따의 오장설을 비교 검토함으로써 더욱 분명해 진다. ① 페르소나와 그림자의 수준에서부터 ~ ⑤ 합일의식(unity, 우주) 수준까지의 인간 의식의 계층적 분석에 베단따의 오장설의 방법론을 대입 적용해 봄으로써 가능하다. 의식의 계층적 분석이 주는 메시지는 베단따가 다섯 가지 몸 각각은 그들의 본성인 아뜨만과 다르다는 점진적 단계적 각성을 요구하는 방법과 같다. 한편 의식의 스펙트럼 이론을 보강한 의식의 계층적 발달 이론은 베단따의 세 가지 신체 이론과 네 가지 의식 상태 이론을 배경으로 하고 있다. 윌버는 의식의 9 단계의 발달 과정에 세 가지 신체 이론을 적용했다. 특히 네 가지 영역으로 분류하는 의식의 발달 과정은 베단따의 전통설인 세 가지 신체설과 네 가지 의식 상태 이론과 대응된다. 결론적으로 윌버의 통합철학은 베단따의 철학적 체계에 그 배경을 두고 성립된 것이 분명하다.
This peper is Ken Willber``s integral philosophy tells how it housed a Vedanta philosophy. Discussed method compares the theory of spectrum of consciousness of Ken Wilber and theories of panca kosa and three kinds of the body in Advaita Vedanta, there is a look at how a link between the two theories. First, the theory of the evolution of human consciousness shows up in the structure of consciousness, body, mind, soul, spirit vast consciousness that has inherently. This is a system that combines the reality of pure consciousness and the consciousness of the sensible state due to ignorance(avidya) in Advaita Vedanta. Ken Willber``s purpose is the journey from the world of boundary to the world of no boundary. This is out of the world of ignorance and It``s like seeing a Atman. The theories of the spectrum of consciousness and panca kosa Let``s try to compare. In conclusion, Two Theories are the same purpose. Methods is gradually to get to know Atman each step along the way. On the other hand, Ken Wilber``s theory of development of consciousness is based on theories of three kinds of the body and four states of consciousness in Advaita Vedanta. In conclusion, Ken Willber``s integral philosophy is based on the philosophy of Advaita Vedanta and apparently has been built.

UCI(KEPA)

I410-ECN-0102-2017-150-000404135

간행물정보

  • : 인문과학분야  > 동양철학
  • : KCI 등재
  • : -
  • : 연3회
  • : 1226-3230
  • :
  • : 학술지
  • : 연속간행물
  • : 1989-2019
  • : 562


저작권 안내

한국학술정보㈜의 모든 학술 자료는 각 학회 및 기관과 저작권 계약을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에 본 자료를 상업적 이용, 무단 배포 등 불법적으로 이용할 시에는 저작권법 및 관계법령에 따른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발행기관 최신논문
| | | | 다운로드

1불교와 미맘사 사이에 끼인 상캬의 정체성 __Samkhya-karika 제1~2송에 대한 Yuktidipika 주석에 등장하는 불교도·미맘사학파와의 논쟁 분석__

저자 : 함형석 ( Hyoung Seok Ham )

발행기관 : 인도철학회 간행물 : 인도철학 47권 0호 발행 연도 : 2016 페이지 : pp. 5-33 (2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육띠디삐까』(Yuktidipika)는 상캬학파의 고전적인 저작인 『상캬까리까』(Samkhyakarika)에 대한 가장 중요한 주석서이다. 『육띠디삐까』의 저자는 『상캬까리까』1-2송을 주석하며 이와 관련된 불교도 및 미맘사학파와의 논쟁을 소개하고 있다. 본고는 이 논쟁과 관련하여 『육띠디삐까』의 저자가 불교와 미맘사 사이에서 취하고 있는 태도를 분석하였다. 이 논쟁 속에서 『육띠디삐까』의 저자는 불교도와 미맘사학파의 비판에 대해 표면적으로는 반론을 펼치고 있지만 흥미롭게도 내용적으로는 그것을 수용하고 있다. 이는 그가 논적들 각각에 대항하며 『상캬까리까』제 2송에 대한 독자적인 해석을 감행하는 것에 잘 드러나 있다. 이러한 『육띠디삐까』의 저자의 태도는 불교의 출세간적인 성격과 미맘사학파가 내세우는 인도 사회 속에서의 정통성 양자를 모두 상캬학파의 것으로 수용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육띠디삐까』서두에 소개된 이 두 논쟁은 이른바 ``베다 제식에 비판적인 바라문들``로 규정되는 상캬학파의 독특한 정체성을 구체적으로 잘 보여주고 있다고 생각된다.

2요가수뜨라에서 옴(om)의 의미와 자재신과의 관계

저자 : 황유원 ( Yu Won Hwang ) , 정승석 ( Seung Suk Jung )

발행기관 : 인도철학회 간행물 : 인도철학 47권 0호 발행 연도 : 2016 페이지 : pp. 35-72 (3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YS 1.27에서는 지칭 대상(vacya)으로서의 자재신을 의미하는 데 있어서 자재신이라는 말 이외의 특별한 vacaka(지칭하는 말)를 상정한다. 이에 가장 적합한 말은 ``옴``보다 더 적절한 진언이 없을 것이다. 왜냐하면 그것은 자재신을 가리킨다고 하는 오랜 역사를 갖고 있는 동시에, 자음 없이 모음과 비음으로 이루어진 순수한 진동으로서 어떤 구체적인 대상을 즉각적으로 떠올리게 하지는 않기 때문이다. ``옴``이라는 진언이 자재신을 가리킨다고 하는 덧씌워진 관념을 배제하고 나면, 옴은 사실상 일상의 경험으로 떠올릴 수 있는 어떤 유형의 대상을 결여하고 있다. 따라서 YS 1.28에서는 옴의 음송과 함께 굳이 그것의 의미인 자재신을 함께 명상하라고 말하는 것이다. 이 점에서 ``자재신에 대한 경건한 명상``이라는 수단은 ``옴`` 음송으로써 실질적인 효과를 발휘할 수 있으며, 순수하고 신성한 경외의 대상이라면 무엇이든 명상 대상으로서의 자재신이 될 수 있을 것이다. 다만 요가철학의 이론적 관점에서 그것은 ``특수한 순수정신``으로 제시되었다. 이 경우, 설혹 조물주와 같은 창조신일지라도 이것을 ``특수한 순수정신``으로 간주한다면, 그러한 신도 명상 대상으로서의 자재신일 수 있다. 물론 이 같은 자재신의 정체는 ``순질만을 속성으로 가진 원질``이며, 이것을 ``특수한 순수정신``으로 일컫는다.

3고전기 이전 상키야 철학에 대한 Yuktidipika 저자의 역사 인식

저자 : 강형철 ( Hyong Chol Kang )

발행기관 : 인도철학회 간행물 : 인도철학 47권 0호 발행 연도 : 2016 페이지 : pp. 73-103 (3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Samkhyakarika의 주석서인 Yuktidipika의 서두 게송에 담긴 고전기 이전 상키야 철학의 역사적 기록에 관한 분석이다.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문헌인 Samkhyakarika가 이전의 역사에 대해서 거의 전하고 있지 않은 반면에, Yuktidipika는 수많은 선대 논사들의 단편들을 인용한다. 그 중에서 Yuktidipika의 서두 게송(arambhasloka)에 나타난 내용에 주목하여, 거기서 확인되는 저자의 역사 의식을 살펴볼것이다. 서두 게송에서는 4가지 문헌을 구분하여 서술한다. (1) 상키야의 개조인 Kapila가 Asuri에게 전한 교의서(tantra), (2) 그것을 성인들이 제자들을 위해서 요약한 소책자(alpagrantha), (3) 스승들이 반론자들에 대항하여 조성한 사유의 밀림인 Sastitantra, 그리고 (4) 그것을 압축한 Samkhyakarika이다. YD의 저자는 다른 주석가들과는 달리, Kapila가 저술한 tantra가 있었다고 파악하며, ST의 저자가 Pancasikha가 아니라 다수의 저자에 의해서 형성된 문헌으로 본다. 또한 Samkhyakarika의 권위를 Sastitantra와의 연관성에서 확보하고자 했던 Isvarakrsna의 의도를 넘어서서, Kapila의 교의서의 내용을 온전히 담은 논서로서 자리매김하고자 했다. 상키야의 초기 역사에 관한 한, YD의 저자는 SK의 다른 주석가들과 궤를 달리한다고 할 수 있다.

4『요가경』의 수행 체계로서 대치 명상의 범위와 효과

저자 : 안필섭 ( Pilseop Ahn )

발행기관 : 인도철학회 간행물 : 인도철학 47권 0호 발행 연도 : 2016 페이지 : pp. 105-131 (2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요가경』에서는 8지 요가의 지분 중 금계와 권계의 실천 원리로써 대치 명상(pratipaksa-bhavana)을 언급하고 있다. 대치 명상은 금계와 권계의 각 항목에 해당하는 거친 생각(vitarka)이 마음에 일어날 경우 그 정도를 분석하고 그와 대치되는 내용을 상정하여 비유 표현을 통한 방법이나 분석적 방법을 통해 명상을 실행함으로써 이를 제거하는데 그 목적이 있다. 일반적으로 대치 명상의 범위는 금계와 권계에 해당하지만 복주의 해석을 근거로 그 가능성을 좌법, 조식, 제감에까지도 확장할 수 있다. 대치 명상은 집중 명상을 행하기에 앞서 이루어지는 예비적 단계의 명상으로, 본격적인 수행 과정에서 적극적으로 활용할 필요성이 있다. 본론에서 고찰한 대치 명상의 가치는 크게 세 가지로 정리할 수 있다.첫째, 대치 명상은 요가 수행의 과정에서 반드시 이루어져야 할 구체적인 실천 수행 방법이다. 둘째, 좌법과 조식, 제감의 실행에 있어서도 대치 명상을 적극 활용해야 한다. 셋째, 대치 명상은 집중 명상을 행하기에 앞서 이루어지는 예비적 단계의 명상이다.이와 같은 대치 명상의 결과 요가행자는 다양한 효과를 과보로 획득할 수 있는데, 금계와 권계의 각 지분별로 해당하는 성취가 달리 나타난다. 예를 들어, 범행과 관련된 대치 명상이 이루어질 경우 힘의 획득이, 청정과 관련된 대치 명상이 이루어질 경우 감관의 정복이나 집중 등의 성취가 일어난다.

5독자부 및 정량부의 유위상(有爲相) 체계에 관하여 __『중론』 제7장을 중심으로__

저자 : 정상교 ( Sangkyo Jeong )

발행기관 : 인도철학회 간행물 : 인도철학 47권 0호 발행 연도 : 2016 페이지 : pp. 133-153 (2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생주이멸(生住異滅)로 특징되는 유위상(有爲相, samskrta-laksana)은 주로 『아비달마구사론』을 통해 설일체유부(이하, 유부)의 교리를 중심으로 알려져 있다. 그런데 매우 흥미롭게도 『중론』 제7장 「유위(有爲)에 관한 고찰」에 대한 『중론』 주석서들은, 이와 같은 유위상을 주장한 부파를 유부가 아닌 푸드갈라론자(pudgalavadin)인 독자부(犢子部, Vatsiputriya) 및 정량부(正量部, Sammitiya)로 주석하고 있다. 푸드갈라론자들의 교리는, 그들 자체의 문헌이 거의 소실되어 그들을 비판한 문헌들을 통해 단편적으로 알 수 있고, 특히 그들이 구축한 유위상의 체계는 거의 알려진 바가 없다. 또한, 비판적 문헌들은 비판자들의 곡해도 있을 수 있으므로 푸드갈라론에 관한 내용 자체의 신빙성에도 항상 의문은 제기되었다. 『중론』의 본 게송과 『청목석』에는 아직 푸드갈라론자의 교리로 볼 근거를 찾아볼 수 없었으나 『무외론』부터는 유부 이론과는 다른 ``십오법 생기``의 내용을 구체적으로 소개하고 있었다. 그 이후의 『반야등론』, 『대승중관석론』, Prasannapada와 같은 주석서들은 이러한 『무외론』의 내용을 거의 그대로 인용하면서, 십오법 생기는 푸드갈라론자의 교리임을 명시하고 있었다. 따라서 『무외론』 이후 『중론』 주석서들이 전해 주는 십오법 생기는 푸드갈라론자들의 유위상 체계에 관한 매우 귀중한 기록으로 보이고, 이를 통해 푸드갈라론자의 유위상 체계의 일단면을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6쉬바계 뿌라나(Saiva Purana)의 링가 숭배 양상 __링가(linga)의 의미와 기원을 중심으로__

저자 : 김현덕 ( Hyeon-deog Kim )

발행기관 : 인도철학회 간행물 : 인도철학 47권 0호 발행 연도 : 2016 페이지 : pp. 155-185 (3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인도종교에 있어, 쉬바(Siva)신과 링가(linga)는 불가분의 관계를 형성하고 있다. ``링가``가 쉬바(Siva) 숭배, 즉 샤이비즘(Saivism)에 있어 중요한 위치를 점하고 있다는 사실은 쉬바계 뿌라나(Saiva Purana)를 통해 뒷받침된다. 예를 들어 쿠르마 뿌라나(Kurma-Purana)나 쉬바 뿌라나(Siva-Purana)는 링가 숭배가 쉬바에 대한 다른 어떠한 숭배보다도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으며 마하바라타(Mahabharata)나 라마야나(Ramayana)와 같은 서사시에서도 쉬바신의 상징으로서 숭배되는 링가가 거론되고 있다. 이러한 까닭에, 링가와 또한 그것의 기원에 관한 논의는 샤이비즘은 물론 힌두이즘을 이해하는데 있어 간과할 수 없는 요소라고 하겠다. 링가가 주는 에로틱한 인상은 쉬 지워지지 않는 것이다. 그래서인지 오래전부터 링가의 기원을 남근(男根)으로 볼 것인지의 여부를 두고 많은 논란이 있어 왔다. 본 논문은 이러한 논란의 연장선상에 있는 것이 아니라, 샤이비즘의 근본 경전이라고 평할 수 있는 쉬바계 뿌라나 속에서 언급되는 링가 관련 기술에 대한 검토를 그 목적으로 한다. 즉 쉬바계 뿌라나에 한정하여 링가의 의미와 링가 숭배의 기원, 수용상을 되새기고자 한다. 이를 위해 뿌라나에 편입되어 있는 ``링가 출현담(lingodbhava)``과 ``링가 제거담(lingapatana)``이라 칭할 수 있는 이야기의 내용을 개관하면서 그것들이 링가 숭배를 어떻게 풀어가는지 살펴볼 것이다.

7현대요가는 하타요가와 같은 것인가?

저자 : 심준보 ( Jun-bo Sim )

발행기관 : 인도철학회 간행물 : 인도철학 47권 0호 발행 연도 : 2016 페이지 : pp. 187-227 (4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하타요가와 현대요가라는 용어는 그 개념의 외연이 다른 것이지만 현대요가가 마치 하타요가의 직접적 계승이나 발전의 형태인 것처럼 용어가 사용되는 경우가 있다. 그래서 본 연구는 현재 서구학계의 하타요가와 현대요가에 대한 연구 성과를 이용하여, 하타요가와 현대요가의 개념을 규명하고 이 두 용어의 정확한 사용을 주장하였다. 먼저 현재 서구의 하타요가 연구 현황을 소개하고, 현재까지의 연구 결과를 이용해 하타요가의 성립과 발전, 그 개념을 고찰하였다. 다음으로 현대요가의 발전과 현대요가의 개념에 대한 최근 학자들의 논의를 살펴보았다. 그리고 본 연구는 현대요가에 내포된 네 가지의 개념(현대 하타요가, 현대의 전통적 하타요가, 현대 명상요가, 대중적 현대요가)을 제시하고 하타요가와 대중적 현대요가의 가장 큰 차이점을 사마디의 추구라는 수행의 목표에 있다고 주장했다. 동일한 점은 대중적 현대요가에서 가장 중요시되는 아사나(asana, 體位)가 하타요가, 혹은 하타요가와 서구 체조가 결합된 형태에서 기인한 것이라는 점이다. 그러므로 대중적 현대요가의 아사나마저 그 태생의 근원에서 분리된다면 이것은 새로운 체조일 뿐이지 더 이상 요가라고 할 수 없을 것이다.

8켄 윌버 통합철학의 베단따 철학의 수용

저자 : 주명철 ( Myung Chul Joo )

발행기관 : 인도철학회 간행물 : 인도철학 47권 0호 발행 연도 : 2016 페이지 : pp. 229-257 (2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윌버 철학의 핵심인 의식의 스펙트럼 이론과 베단따 철학의 오장설과 세 가지 신체 이론을 대비하여, 윌버의 통합철학이 베단따 철학을 어떻게 수용하고 있는지를 다룬다. 먼저 의식의 스펙트럼 이론은 의식의 구조를 물질에서 몸 · 마음 · 영혼 · 영에 이르는 인간이 본유하는 광대한 의식의 전개를 보여준다. 이것은 베단따 철학의 무지(avidya)로 인한 이원성, 분별의 의식 상태들과 실재차원의 순수의식을 결합한 의식의 체계 분석과 동일하다. 윌버는 경계의 세계에서 무경계의 세계로의 이행을 자신의 철학의 목표로 삼고 있다. 이 역시 베단따 철학이 무지의 세계를 벗어나 아뜨만을 각성할 것을 추구하는것과 다르지 않다. 이러한 양자 간의 동일성을 확신할 수 있는 것은 윌버의 의식의 스펙트럼의 다섯 가지 심리적 유형과 베단따의 오장설을 비교 검토함으로써 더욱 분명해 진다. ① 페르소나와 그림자의 수준에서부터 ~ ⑤ 합일의식(unity, 우주) 수준까지의 인간 의식의 계층적 분석에 베단따의 오장설의 방법론을 대입 적용해 봄으로써 가능하다. 의식의 계층적 분석이 주는 메시지는 베단따가 다섯 가지 몸 각각은 그들의 본성인 아뜨만과 다르다는 점진적 단계적 각성을 요구하는 방법과 같다. 한편 의식의 스펙트럼 이론을 보강한 의식의 계층적 발달 이론은 베단따의 세 가지 신체 이론과 네 가지 의식 상태 이론을 배경으로 하고 있다. 윌버는 의식의 9 단계의 발달 과정에 세 가지 신체 이론을 적용했다. 특히 네 가지 영역으로 분류하는 의식의 발달 과정은 베단따의 전통설인 세 가지 신체설과 네 가지 의식 상태 이론과 대응된다. 결론적으로 윌버의 통합철학은 베단따의 철학적 체계에 그 배경을 두고 성립된 것이 분명하다.

1
주제별 간행물
간행물명 수록권호

KCI등재

인도철학
55권 0호 ~ 55권 0호

KCI등재

한국사상사학
61권 0호 ~ 61권 0호

KCI등재

공자학
37권 0호 ~ 37권 0호

남명학
24권 0호 ~ 24권 0호

KCI등재

동학학보
50권 0호 ~ 50권 0호

선비문화
35권 0호 ~ 35권 0호

KCI후보

한국사상과 문화
97권 0호 ~ 97권 0호

다산과현대
11권 0호 ~ 11권 0호

KCI등재

한국철학논집
60권 0호 ~ 60권 0호

KCI등재

Journal of Confucian Philosophy and Culture
31권 0호 ~ 31권 0호

남명학연구원총서
11권 0호 ~ 11권 0호

KCI후보

한국사상과 문화
96권 0호 ~ 96권 0호

KCI등재

퇴계학논총
32권 0호 ~ 32권 0호

KCI등재

율곡학연구
37권 0호 ~ 37권 0호

KCI등재

인도철학
54권 0호 ~ 54권 0호

KCI후보

한국사상과 문화
95권 0호 ~ 95권 0호

KCI등재

한국실학연구
36권 0호 ~ 36권 0호

KCI등재

한국사상사학
60권 0호 ~ 60권 0호

KCI등재

퇴계학보
144권 0호 ~ 144권 0호

KCI등재

동학학보
49권 0호 ~ 49권 0호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