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문 상세보기

경희대학교 비교문화연구소> 비교문화연구> <기획 : 아프리카 문화권의 이해> ; 응구기와 시옹오의 범아프리카주의 -포스트식민 국가를 넘어서는 주변부의 기억과 연대

KCI등재

<기획 : 아프리카 문화권의 이해> ; 응구기와 시옹오의 범아프리카주의 -포스트식민 국가를 넘어서는 주변부의 기억과 연대

Understanding of the African Culture : Ngugi wa Thiong"o"s Pan-Africanism: People`s Memory and Alliance to Overcome Postcolonial Nations

이효석 ( Hyo Seok Lee )
  • : 경희대학교 비교문화연구소
  • : 비교문화연구 42권0호
  • : 연속간행물
  • : 2016년 03월
  • : 107-129(23pages)

DOI


목차

Ⅰ. 들어가며
Ⅱ. 주변부의 포스트식민성과 국민국가 구성의 문제
Ⅲ. 응구기의 세계인식과 포스트식민 아프리카에서의 범아프리카주의의 효용성
Ⅳ. 나가며
참 고 문 헌

키워드 보기


초록 보기

근대 이후 많은 지역이 국가 단위를 넘어선 대륙 단위의 통합체를 구상한 바 있다. 오래 전부터 지구촌의 각 대륙에서는 범아랍주의, 범라틴아메리카주의 나아가 범아시아주의를 구상한 사상가들이 지속적으로 나타났으며 여전히 많은 사람들에게 이것들이 국민국가의 틀을 넘어선 지역과 세계의 행복한 관계를 구현할 수 있는 체제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이러한 지역 내의 국가를 하나로 묶는 작업은 국민국가의 폐쇄성을 넘어선다는 점에서 상당한 의미가 있지만, 그것이 그 지역이 공유하는 문화적 가치와 다른 지역과 다른 역사적 특징과 지역적 경계를 전제한다는 점에서 세계시민주의와도 구별된다. 이러한 사상이 유럽연합이나 남미국가연합처럼 구체적인 정치적 행동으로 나타나게 될 때 국민국가처럼 일정한 폐쇄성을 가질 수밖에 없는 점은 분명하다. 국민국가와 세계 사이의 중간지대를 지향하는 이러한 운동을 우리는 ‘국가를 넘어선 국가주의’로 부를 수 있을 것이다. 케냐라는 국민국가의 차원에서 외세로부터의 경제적, 문화적 자주독립과 독재로부터의 민중의 해방을 위해 활동해 온 응구기는 아프리카연합에 주목하면서 이 기구가 지향하는 범아프리카주의는 유엔, 미합중국, 유럽연합과 같은 기능을 수행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 응구기는 현재의 아프리카의 질곡은 다양한 문화적 기원을 가진 부족들이 혼재하던 공간에 인위적인 국경선을 채우고 그공간 속을 살게 된 아프리카인들이 국민국가의 이기적인 틀 속에서 살아가기 때문이라고 본다. 그는 범아프리카주의를 통해 동일한 언어와 문화를 가진 아프리카의 구성원들이 근대 국민국가의 과도한 쇼비니즘적 욕망을 제어하는 민중의 연합을 꿈꾼다.
In modern history, there have been several kinds of continental unions or supranational politico-economic unions in the world, such as the United Nations, the European Union, the Union of South American Nations, the African Union, etc. Modern thinkers proposed many pan-isms on their continental base, for example, Pan-Arabism, Pan-Latin Americanism, Pan-Asianism, Pan-Celtism, etc. What is the most common in these pan-isms is that a continental union would be a politico-economic system to overcome the limits of the modern state-nation and to realize a long and happy relationship between member nations and continents. However, the concept of a supranational union differs from that of cosmopolitanism, in that the former presupposes the common cultural and historical heritage in the concerned region or continent. Ngugi wa Thinog’o’ Pan-Africanism implies two keywords that are connected to his concepts such as ‘decentralization’ and ‘African languages.’ Pan-Africanism supposes that Africa may gain benefits from the union of African nations under the umbrella of anti-colonial efforts to down size the Euro-American influences. Moreover, using African languages enhances self-reliance and self-imagination among the African people. For in the former colonial regimes, the European colonial languages, such as English, French, or Portuguese, were central to the dissemination of European culture and modernity. Ngugi asserts that the African peripheralized languages could reinstate the African cultural heritage and propose an alternative to the Western modernity.

ECN

I410-ECN-0102-2017-330-000105542


UCI

I410-ECN-0102-2017-330-000105542

간행물정보

  • : 인문과학분야  > 기타(인문과학)
  • : KCI 등재
  • : -
  • : 계간
  • : 1598-0685
  • :
  • : 학술지
  • : 연속간행물
  • : 1994-2018
  • : 772


저작권 안내

한국학술정보㈜의 모든 학술 자료는 각 학회 및 기관과 저작권 계약을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에 본 자료를 상업적 이용, 무단 배포 등 불법적으로 이용할 시에는 저작권법 및 관계법령에 따른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발행기관 최신논문
| | | | 다운로드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공자의 大同과 陶淵明의 桃花源 이후 중국의 유토피아 상상은 오늘날까지 지속되어 왔다. 이러한 유토피아 상상은 다양한 문학텍스트로 형상화되어 왔으며 이 작품들은 유토피아 상상을 구현하고자 하는 인간의 욕망과 좌절을 묘사하고 있다. 일반적으로 '桃花源'은 동아시아적 유토피아의 표상으로 인식되고 있다. 桃花源은 노자의 소국과민을 바탕으로 하는 무정부주의 성격이 강한 유토피아이다. 桃花源은 통치계급이 존재하지 않는 세상이다. 그러나 공자가 이상향으로 생각했던 大同세상은 덕치(德治)를 전제로 상상 가능한 세상이다. 청말(淸末)에 이르러 강유위(康有爲)는 「大同서」를 저술하고 이 가운데 제도를 통해 현실화된 유토피아를 제시하고 있다. 그리고 문학텍스트로 정전화 되었던 유토피아는 신해혁명 이후 오늘날 중화인민공화국에 이르기까지 문학 속의 '상상'을 일상의 '현실'로 구현하고자하는 실험이 계속되었다. 거페이의 「人面桃花」는 바로 그 실험의 지점에 대한 성찰적 보고서의 성격을 띠고있는 것이다. 거페이의 「人面桃花」는 이러한 유토피아적 상상의 구현과정과 좌절을 묘사한 뛰어난 작품이라고 평가받고 있다. 또한 선봉파 작가로서 거페이는 「人面桃花」를 통해서 유토피아적 상상의 욕망과 좌절을 시지프스의 신화와 같음을 이야기하고 있으며 그자체로서 유토피아는 끊임없는 생명력을 지니고 있음을 이야기하고 있는 것이다. 본 논문에서는 고대 중국 이후 지속되어온 유토피아적 상상을 현실에서 구현하고자했던 흔적들을 문학텍스트 가운데서 탐색하고자 한다. 공자의 大同과 陶淵明의 桃花源 이후 21세기에 이르러 거페이는 작품가운데서 다양한 인물형상을 통해 전통적 유토피아를 실현시키고자 하는 욕망과 좌절의 과정을 묘사하였다. 작가는 그 좌절과 욕망의 과정이 바로 인간의 유토피아 상상의 생명력임을 이야기하고 있는 것이다.

2< 특집 : 세계문학에 나타난 유토피아적 상상 > ; 식민지 근대의 헤테로토피아와 괴담, 그리고 모던의 불안

저자 : 이주라 ( Ju Ra Lee )

발행기관 : 경희대학교 비교문화연구소 간행물 : 비교문화연구 42권 0호 발행 연도 : 2016 페이지 : pp. 23-46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에서는 식민지 근대 조선의 영토 내에서 존재하였던 헤테로토피아적 공간에 주목하였다. 근대 질서에서 보기에는 이질적이나 당대 사회의 희망을 구현했던 헤테로 토피아를 찾아서, 그 공간들이 가졌던 실제적 특징을 파악하였다. 또한 이런 헤테로토피아적 공간을 식민지 근대 지식인들이 담론화하는 방식을 살펴보며, 근대적 지배 체제에 대한 당대의 또 다른 시각을 알아보았다. 삼일독립운동이 시작되었던 탑동공원과정신병동인 동팔호실은 근대적 관점에서 가장 이질적이면서도 그로테스크한 공간이었다. 그곳은 근대성이 실패한 공간들로 표상되었다. 하지만 이 공간 속에서는 독립에 대한 발화가 공공연하게 이루어졌으며, 이는 이 공간들이 당대 사회의 희망을 담아내는 유토피아로 기능하게 하였다. 그렇지만 당대의 지배 체제는 이 공간 속에서 이루어지는 발화를 괴담으로 간주하며 폄하했다. 원인을 알 수 없는 이야기인 괴담은 근대의 지식 체계 그리고 이를 바탕으로 한 당대의 지배 체제가 불완전함을 드러내었다. 체제의 불완전함은 일상에 대한 불안을 야기하였다. 이처럼 이 글에서는 헤테로토피아를 괴담으로 왜곡하여 전달하였던 담론화의 방식을 통해 식민지 근대의 질서가 가지고있던 불안의 한 측면을 살펴보았다.

3< 특집 : 세계문학에 나타난 유토피아적 상상 > ; 마야의 경전 『포폴 부』에 구현된 심층생태학적 유토피아

저자 : 전용갑 ( Yong Gab Jeon ) , 황수현 ( Soo Hyun Hwang )

발행기관 : 경희대학교 비교문화연구소 간행물 : 비교문화연구 42권 0호 발행 연도 : 2016 페이지 : pp. 47-68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마야인의 성서라고 일컬어지는 『포폴 부』를 심층생태학(Deep ecology)적 관점에서 살펴보는 작업으로 준비되었다. 기존의 『포폴 부』 연구가 신화 연구 중심으로 이루어져왔고 무엇보다 마야의 창조 신화에 대한 우화적 요소를 소개하는 형태로 전개되어온 만큼 『포폴 부』에 대한 다양한 방식의 접근이 필요하다. 따라서 본 연구는 기존 연구에서 찾기 어려운 생태학점 관점에서 마야-키체의 경전을 다시 살펴보고자 한다. 이는 신화에 가려진 포폴 부의 민낯을 찾아가는 궤적이 될 것이다. 생태학 혹은 심층 생태학적으로 작품을 고찰하고자 한 것은 무엇 보다 『포폴 부』가 다른 문화권의 창조 신화와는 층위가 다른 생태인식을 배태하고 있기 때문이다. 주지하다시피 심층생태학은 기존의 환경운동을 표층생태학이라고 비판하면서 태동한 개념으로, 자연을 대하는 인간 자신의 도덕적, 윤리적 변화를 촉구하는데, 이 때문에 필연적으로 '형이상학적' 차원의 성격을 띠게 된다. 이렇듯 심층 생태학은 무엇보다 근대 이후의 인간중심주의, 이분법적 사고, 이성중심주의를 탈피할 것을 주창한다. 마야의 『포폴 부』도 이러한인식을 담아낸 텍스트로 심층생태학적 분석을 통해 이 작품에 내재한 유토피아적 세계관을 살펴보았다.

4<기획 : 아프리카 문화권의 이해> ; 에티오피아의 조혼 관습에 대한 생애사적 접근

저자 : 설병수 ( Byung Soo Seol )

발행기관 : 경희대학교 비교문화연구소 간행물 : 비교문화연구 42권 0호 발행 연도 : 2016 페이지 : pp. 69-106 (3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현대 사회에서 조혼은 많은 문제를 낳고 있다. 조혼은 양성 불평등, 빈곤 및 사회규범 때문에 조장되며, 사회적 힘의 불균형을 재생산한다. 에티오피아 정부는 2000년의 가족법 개정과 2005년에 새로 도입된 형법을 통해, 여성의 법률적 최소 결혼 연령을 15세에서 18세로 상향 조정하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조혼 현상은 에티오피아사회에서 여전히 광범하게 발견된다. 이것은 조혼 관습이 장기간에 걸쳐 사람들의 삶속에서 체화되고 실천되어 왔기 때문이다. 에티오피아의 조혼 관습에 대한 기존의 연구들은 여성의 경험에만 초점을 두고 있고, 조혼한 모든 사람―특히 여성―은 불행한 삶을 살고 있는 것처럼 간주하며, 조혼이여성의 학업에 부정적으로만 작용하는 것처럼 여기는 경향이 있다. 본 논문은 이러한 문제점을 극복하기 위해, 다양한 사회.경제적 배경을 가진 사람들의 생애사를 통해조혼 문제를 고찰하고자 한다. 본 논문의 목적은 에티오피아에서는 왜 조혼이 발생하고 있으며, 이 관습이 가족생활과 여성의 교육적 성취에 어떤 영향을 미쳐 왔는지를 세 개 타운―메키, 데라, 즈와이―의 사례를 통해 검토하는 데 있다. 본 논문에서 알 수 있듯이 조혼은 여성의 삶에 대체로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는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일부 남성 역시 조혼의 피해자이며, 일부 여성은 조혼을 통해 자신의 삶을 개선해 온 것도 사실이다. 이것은 우리가 조혼 문제를 다룰 때 다양한 사람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일 필요가 있음을 일깨워 준다.

5<기획 : 아프리카 문화권의 이해> ; 응구기와 시옹오의 범아프리카주의 -포스트식민 국가를 넘어서는 주변부의 기억과 연대

저자 : 이효석 ( Hyo Seok Lee )

발행기관 : 경희대학교 비교문화연구소 간행물 : 비교문화연구 42권 0호 발행 연도 : 2016 페이지 : pp. 107-129 (2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근대 이후 많은 지역이 국가 단위를 넘어선 대륙 단위의 통합체를 구상한 바 있다. 오래 전부터 지구촌의 각 대륙에서는 범아랍주의, 범라틴아메리카주의 나아가 범아시아주의를 구상한 사상가들이 지속적으로 나타났으며 여전히 많은 사람들에게 이것들이 국민국가의 틀을 넘어선 지역과 세계의 행복한 관계를 구현할 수 있는 체제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이러한 지역 내의 국가를 하나로 묶는 작업은 국민국가의 폐쇄성을 넘어선다는 점에서 상당한 의미가 있지만, 그것이 그 지역이 공유하는 문화적 가치와 다른 지역과 다른 역사적 특징과 지역적 경계를 전제한다는 점에서 세계시민주의와도 구별된다. 이러한 사상이 유럽연합이나 남미국가연합처럼 구체적인 정치적 행동으로 나타나게 될 때 국민국가처럼 일정한 폐쇄성을 가질 수밖에 없는 점은 분명하다. 국민국가와 세계 사이의 중간지대를 지향하는 이러한 운동을 우리는 '국가를 넘어선 국가주의'로 부를 수 있을 것이다. 케냐라는 국민국가의 차원에서 외세로부터의 경제적, 문화적 자주독립과 독재로부터의 민중의 해방을 위해 활동해 온 응구기는 아프리카연합에 주목하면서 이 기구가 지향하는 범아프리카주의는 유엔, 미합중국, 유럽연합과 같은 기능을 수행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 응구기는 현재의 아프리카의 질곡은 다양한 문화적 기원을 가진 부족들이 혼재하던 공간에 인위적인 국경선을 채우고 그공간 속을 살게 된 아프리카인들이 국민국가의 이기적인 틀 속에서 살아가기 때문이라고 본다. 그는 범아프리카주의를 통해 동일한 언어와 문화를 가진 아프리카의 구성원들이 근대 국민국가의 과도한 쇼비니즘적 욕망을 제어하는 민중의 연합을 꿈꾼다.

6<기획 : 아프리카 문화권의 이해> ; 프랑스 내 "베르베르인"의 이민 과정과 그 위상에 관한 연구

저자 : 임기대 ( Gi Dae Lim )

발행기관 : 경희대학교 비교문화연구소 간행물 : 비교문화연구 42권 0호 발행 연도 : 2016 페이지 : pp. 131-163 (3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프랑스에서 이민자 문제는 늘 사회적인 이슈가 되고 있다. 특히 마그레브 지역 이민자 문제는 다문화 국가 프랑스에서 늘 대립과 갈등의 영역으로 인식되고 있다. 이런문제의 소지를 주는 여러 이유 중 하나는 마그레브 이민자 문제가 서구와 적대적 혹은 대립적 의미의 '아랍-이슬람' 영역으로 귀결되기 때문이다. 그래서 이 지역 출신자를 '아랍-마그레브인'으로 명명하는 것이 일반적인 현상이 되었다. 그런데 적어도 마그레브 지역을 알고 이해하는 사람이라면 이런 명명 방식에 적지 않은 문제가 있음을 알수 있다. 마그레브와 마찬가지로 프랑스에는 마그레브 토착민인 베르베르인이 많기때문이다. 여러 베르베르인 중에서도 카빌인이 많은데, 이들은 언어와 문화, 사고방식등에 있어 아랍인과는 여러 면에서 다르다. 삶의 방식 등에서 여러 가지 다른 점이있지만, 무엇보다 수백 년 동안 아랍의 지배를 받으면서 저항으로 상징되는 반아랍적정서가 이들의 내면에 깊숙이 자리하고 있다. 이런 정서는 프랑스의 식민 지배를 받으면서 식민분할정책의 도구로도 활용되었다. 본고에서는 이와 같은 카빌인의 특징을 주목하면서 이들이 프랑스 내에서 정착해가는 과정에 대해 논하고자 하였다. 카빌인의 프랑스 내 이주는 마그레브 지역 출신으로는 첫 이민이었다. 본고에서는 이들의 이민 과정과 정체성 찾기 과정을 중점적으로 다루고, 이를 통해 카빌인이 어떻게 공동체를 형성해 가며 문화운동의 주체로 거듭나는지를 살펴보고자 했다. 이런 일련의 과정을 통해 '마그레브는 아랍 이슬람이다'라는 등식의 허구성을 지적할 수 있을 것이다. 마지막으로 현재 프랑스와 알제리 내에서 베르베르어 사용이 빈번해지고 그 위상이 높아진 데는 우연한 현상이 아닌 오랜 기간프랑스 내 이민자의 정착 과정이나 문화운동과 전혀 무관치 않다는 점을 지적하고자했다.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판소리 전승사를 보는 기존 관점을 재고하고 판소리 실전 문제에 대한 새로운 규정을 제시하기 위해 시도되었다. 실전 7가는 정상적 삶의 감각이 부재하고 성격적 결함을 갖고 있는 인물들의 부정성을 풍자하는데 그치고, 새로운 시대가 지향해야 할 새로운 가치의 담지자를 창출하지 못하여 전승에서 탈락했다고 규정되어 왔다. 그러나 본 연구는 실전 판소리가 전승 5가에 비해 상대적으로 시대적 요구에 부응하지 못했던 근대이행기를 넘어, 판소리 미학의 양식적 계승과 지속이라는 측면에서 판소리사 전개의 편폭을 현대로 확장해 본 결과 다른 결론을 내리게 되었다. 상기 이유가 현 시점에서는 비단 실전 7가에만 해당되지 않는, 판소리 12가 직면한 총체적인차원의 문제라는 사실이다. 실전 7가에게 내려졌던 문학사적 평가 잣대를 전승 5가에도 적용한다면, 전승 5가도 현 시대의 예술문화사에서 실패한 것이 된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본 연구는 판소리사를 전승 5가와 실전 7가의 역사적 성공과 실패가 결합된 구조물로 보는 기존 관점을 부상과 잠류(潛流)의 반복적인 교체 싸이클로 대체하는 새로운 시각을 제시하였다. 이 관점에 따라 본 연구는 현재의 판소리사 전체와 전근대 시기의 실전 7가를 잠류의 상태로 규정하였다. 20세기 이후의 실전 7가가 쇠퇴의 단계를 밟아나간 것이 아니라 새로운 질적 가능성을 모색하는 단계에 있었던 것으로 파악한 것이다. 이러한 새로운 이론을 현대 매체 시대에 실전 판소리 < 옹고집전 >을 재생산한 영화 < 광해 >의 존재양상을 통해 시론적으로 검토해보고자 했다.

8동아시아 소화(笑話),속담(俗談)속의 동물조합 상징성 비교

저자 : 금영진 ( Young Jin Keum )

발행기관 : 경희대학교 비교문화연구소 간행물 : 비교문화연구 42권 0호 발행 연도 : 2016 페이지 : pp. 205-240 (3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동물관련 관용어는 비유 상징코드로써 각 문화권에서 일찍부터 발달되어 왔다. “인재가 쓰이면 호랑이가 되고 재야에 버려지면 쥐가 될 뿐.”이라고 역설한 동방삭(東方朔)의 동물조합 비유도 그러한 경우이다. 하지만 오늘날 중국에서 호랑이를 거물급탐관오리로, 쥐를 작은 탐관오리로 비유하는 것에서도 알 수 있듯이, 그러한 상징성이 늘 고정불변인 것은 아니다. 이에 본고에서는 동물조합 상징성이 보이는 이러한 상대성 및 가변성에 주목하면서 한중일 3국에서의 동물조합 상징성의 특징을 고찰해 보았다. 그리고 그 결과 다음의 3가지 사실을 알 수 있었다. 첫 번째로, 유사한 동물조합에 있어서 동물조합이 달라지는 변용과정에는 해당조합을 바라보는 관점의 차이가 문화권마다 존재함을 알 수 있었다. 가령, 한국에서는 말과소의 두 동물을 조합하였을 때, 그 두 동물사이의 '다름'에 주목하는 경향이 있다. 하지만 중국과 일본에서는 말과 소의 '가치'의 차이를 비교하는 관점이 상대적으로 더 발달하였다. 두 번째로, 한국에 비해 중국과 일본에서는 두 동물의 외형적 행동적 특성을 의인화한 상징방식이 비교적 발달하였다. 특히 중국에서는 “개는 남자, 닭은 여자.”처럼 동물의 종류가 남녀성별을 나타내거나 “갓 난 송아지 범 무서운 줄 모른다.”처럼 특정연령대를 의인화 상징하는 방식이 상대적으로 더 발달하였다. 반면 일본에서는 한 종류의동물을 암수 한 쌍으로 조합시켜 남녀성별을 상징하는 방식이 비교적 발달하였음을 알 수 있었다. 세 번째로, 중국과 일본에서는 동물신체 특성에 착안한 동물조합 상징이 한국에 비해 발달하였다. '용두사미'라는 중국 고사 성어에서의 용의 머리와 뱀의 꼬리의 조합이 그러하며, “용의 수염(역린)을 만지고 호랑이 꼬리를 밟는다.”라는 일본 속담에서 보이는 신체부위 조합이 또한 그러하다. 이러한 동물신체 조합을 통한 상징방식은 중국에서 일찍이 발달하였으며, 그 영향은 용, 기린, 봉황처럼 여러 동물의 신체부위 조합에 의한 상상속의 동물 탄생으로 나타난다. 동물조합은 동아시아 문화를 이해하는 하나의 중요 키워드라 할 수 있다.

9현대 러시아 광고언어에 있어서의 "언어유희" 현상에 대한 연구

저자 : 김성완 ( Sung Wan Kim )

발행기관 : 경희대학교 비교문화연구소 간행물 : 비교문화연구 42권 0호 발행 연도 : 2016 페이지 : pp. 241-260 (2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의 목표는 현대 러시아 광고언어에 있어서 어떤 유형의 '언어유희'(играслов) 현상이 나타나고 있으며, 이는 광고의 어떤 특징 때문에 연유하는지에 대해밝히는 것이다. 이러한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광고의 정의 및 광고언어의 특징을 살펴보고, 광고의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언어를 어떻게 이용하고 있는지를 밝힐것이다. 광고 연구에 있어서 필요한 학문은 언어학을 비롯하여 경제학, 심리학, 사회학, 마케팅, 문학, 예술학, 음악 등으로 아주 다양하다. 이는 현대의 광고가 화면과 소리, 그리고 텍스트가 결합되는 기호학적 대상이기 때문이다. 본 연구에서는 비록 이렇게 다양한 부분을 한꺼번에 연구할 수 없지만 광고 텍스트들에서 나타나는 언어유희 현상을 중심으로 광고 기획자와 소비자가 인식하는 언어유희 현상에 대한 인식에 대해 밝히고자 한다. 광고는 언어학자들에 의해 그 해당 언어를 파괴하는 주범으로 인식되어 온 측면도있는데, 이는 광고에 사용되어지는 비문법적인 문장 생성이나 비문법적인 단어 표현, 외국어의 남발 및 잘못된 외래어 표기, 비속어 및 은어의 잦은 사용, 맞춤법 등 어문규범의 파괴가 그 원인이다. 이러한 것들이 광고의 어떤 목적을 위해 이루어지는 것인지 밝히고자 한다.

10M-러닝을 활용한 공손 영어 표현 학습에 대한 연구

저자 : 김혜정 ( Hye Jeong Kim )

발행기관 : 경희대학교 비교문화연구소 간행물 : 비교문화연구 42권 0호 발행 연도 : 2016 페이지 : pp. 261-283 (2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의 목적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활용하여 공손 영어 표현 학습의 가능성을 고찰하고자 하는 것이다. 의사소통 능력의 향상을 도모하기 위해서는 문법적, 담화 능력 외에도 사회 언어적 능력이 필요하다. 상대방이 누구인지, 어떠한 대화 상황에 직면했는지, 대화의 주제나 목적 등에 따라 사회적 가치에 맞는 적합한 표현을 구사할 줄 알아야 한다. 상대방의 지위나 나이가 화자보다 높거나 상대방과의 친밀도가 낮을 경우 한국인 화자는 공손한 표현을 구사하게 된다. 한국어는 언어 자체적으로 경어 체계를 지니고 있지만 영어는 이와 다르기 때문에 학습자들은 영어의 공손 표현을 학습할 필요가 있다. 이를 위해 공손 언어 학습에 학습자들이 교실에서 누구나 쉽게 사용할 수 있는 모바일을 접목시키고자 한다. 학습 교재로는 영국의 시대극 『다운튼 애비』(Downton Abbey)를 이용하였는데 이 드라마는 귀족들의 삶을 중심으로 다루었기 때문에 공손 표현을 학습하기에는 매우 적합하다. 모바일 활용을 통한 공손영어 학습의 효율성과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의 활용 가능성을 고찰하기 위해 네이버밴드를 활용한 실험반과 일반적인 팀별 활동을 중심으로 한 통제반을 설정하였다. 두반의 공손 언어 학습 효과를 확인하기 위해 두 번의 평가가 시행되었고 개방형 설문조사가 실시되었다. 평가 결과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의 사용은 공손 영어 표현 학습에 긍정적인 효과가 있었으며 모바일이 수업 후 활동으로 사용하기에 효율적인 학습 도구인 것으로 나타났다. 개방형 설문 조사에서 학습자들은 공손 표현을 우아하거나 고급스러운 언어 형식으로 인지하거나 실용적 표현과 구분하는 경향이 있었다. 시대극을 이용하여 공손 언어를 교수할 경우 교수자들은 현대 영어와의 접목을 고려할 필요가 있겠다.

12
주제별 간행물
간행물명 수록권호

KCI등재

윤리연구
1권 0호(1973) ~ 120권 0호 (2018)

KCI등재

비교문화연구
1권 0호(1994) ~ 51권 0호 (2018)

KCI등재

인문학연구
11권 1호(1984) ~ 111권 0호 (2018)

KCI등재

환경철학
1권 0호(2002) ~ 25권 0호 (2018)

KCI등재

시대와 철학
1권 0호(1987) ~ 29권 2호 (2018)

KCI등재

인문과학
1권 0호(1971) ~ 69권 0호 (2018)

KCI등재

신학과 사회
29권 1호(2015) ~ 32권 2호 (2018)

KCI등재

철학논집
15권 0호(2008) ~ 53권 0호 (2018)

지식의 지평
1권 0호(2006) ~ 24권 0호 (2018)

KCI등재

윤리연구
1권 0호(1973) ~ 120권 0호 (2018)

KCI등재

인문논총
1권 0호(1976) ~ 75권 2호 (2018)

Journal of Contemporary Korean Studies
1권 1호(2014) ~ 4권 2호 (2017)

현대사광장
1권 0호(2013) ~ 10권 0호 (2017)

KCI등재

현대유럽철학연구
38권 0호(2015) ~ 49권 0호 (2018)

인문과학연구
1권 0호(1995) ~ 26권 0호 (2018)

KCI등재

용봉인문논총
1권 0호(1972) ~ 52권 0호 (2018)

KCI등재

인문과학
1권 0호(1957) ~ 112권 0호 (2018)

KCI등재

인문연구
1권 0호(1982) ~ 82권 0호 (2018)

KCI후보

인문과학연구
1권 0호(1998) ~ 33권 0호 (2018)

KCI등재

과학철학
1권 1호(1998) ~ 21권 1호 (2018)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