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문 상세보기

한국기독교사회윤리학회> 기독교사회윤리> 사형제도 폐지를 위한 변론: 용서의 신학적 의미를 중심으로

KCI등재

사형제도 폐지를 위한 변론: 용서의 신학적 의미를 중심으로

Argument for the Abolition of the Capital Punishment based on Christian Forgiveness

석창훈 ( Changhoon Seog ) , 제석봉 ( Seogbong Je )
  • : 한국기독교사회윤리학회
  • : 기독교사회윤리 11권0호
  • : 연속간행물
  • : 2006년 06월
  • : 78-92(15pages)

DOI


목차


					

키워드 보기


초록 보기

사형! 국가 권력에 의한 또 다른 폭력인가 아니면 사회질서 유지를 위한 필요악인가? 사형제도를 둘러싼 사회적 논박이 강렬하지만 2006년이 사형제도 폐지의 원년이 되기를 희망하는 국내외의 노력이 점증되고 있는 시점이다. 본 연구는 이러한 시대적 조류에 비추어 사형제도 폐지의 당위성 논거를 보완하는 의미에서 이제까지 소홀히 다루었던 ‘용서’라는 구체적 실천행위를 통해 기독교 윤리학적으로 사형제도 폐지를 접근하였다. 이를 위하여 사형에 대한 인식과 지평을 확산하기 위하여 사형제도에 대한 역사적 논박을 종설하였으며, 현재의 사형제도 현황을 분석하고 그 문제점을 비판하였다. 그리고 사형제도와 관련하여 하나님이 주신 가장 최고의 선물인 용서에 대해 신학적으로 조망해 보았다. 이를 위하여 하나님이 생명의 주인이시며, 자비의 주님이시고, 사랑과 용서로 악을 이겨내라는 성경의 메시지를 분석 하였다. 결론적으로 사형제도는 제도적 살인이기에 마땅히, 한시바삐 폐지되어야 한다고 제안하였다.
There is debating whether the capital punishment system is another violence by state power or it is a necessary evil for the public order in Korea. Some people insist that the capital punishment should be used as a tool to restore a harmonizing balance to human society, and others people insist that the capital punishment is too cruel of punishment regardless of the crime. Accordingly, Many political, civic, religious community`s members believe to impose the capital punishment on an individual deprives that person of their dignity and insist that the capital punishment should be abolished. Recently, movements are actively inaugurated of the abolishment of the capital punishment system.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explore the ethical rationale for the abolition of the capital punishment system based on christian forgiveness. This study is consist of two approach about the capital punishment, Firstly, I have looked about the historical background of the capital punishment. This review are expand our perspective about the capital punishment, and give us critical viewpoint about it. Secondly, I suggested that forgiveness is the very best gift received by God. Actually, forgiveness is not performed easily in daily life. But love and forgiveness based on christian spirituality are stronger than hatred and vengeance. The abolition of the capital punishment system bring Love of Christ into christian forgiveness. Conclusively, The abolition of capital punishment system be accomplished our country as soon as possible.

ECN

ECN-0102-2016-230-000778664


UCI

I410-ECN-0102-2016-230-000778664

간행물정보

  • : 인문과학분야  > 종교학
  • : KCI 등재
  • : -
  • : 연3회
  • : 1229-8387
  • :
  • : 학술지
  • : 연속간행물
  • : 1999-2018
  • : 360


저작권 안내

한국학술정보㈜의 모든 학술 자료는 각 학회 및 기관과 저작권 계약을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에 본 자료를 상업적 이용, 무단 배포 등 불법적으로 이용할 시에는 저작권법 및 관계법령에 따른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발행기관 최신논문
| | | | 다운로드

1신도시주의 운동과 교회의 공동체성 회복에 대한 전망

저자 : 김선일 ( Sunil Kim )

발행기관 : 한국기독교사회윤리학회 간행물 : 기독교사회윤리 11권 0호 발행 연도 : 2006 페이지 : pp. 1-20 (2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This article attempts to spell out the characteristics of New Urbanism, the architecture movement that calls for interdependence among residents, with neighborhoods where shops and home coexist, and streets and alleys are gathering face-to-face relationships for residents in a postmodern America. The purpose of this article is furthermore to explore its implications for Christian witness in a Korean context. New Urbanism has become a mantra for people interested in restoring urban centers and reconfiguring suburban sprawl. I also note that some Christian intellectuals are adopting the movement. It can be argued that some of the principles of New Urbanism serves as a perfect parallel for what we think the church should be involved in. For the purpose of this article, it is equally important to explore whether New Urbanism has a relevance for a Korean context to which this article turns to at the end of its discussion. As New Urbanism argues, this article cites suburban sprawl as an isolating factor for American people and many churches. The sprawl began in part because of federal subsides after World War II. The low-interest housing loans the government provided the veterans returning from the war applied only to new houses. The suburbs were born, neatly dividing people by economic class, which has caused isolations and disconnection between people while reducing social capitals. In some senses, churches followed people into the suburbs and adapted suburban development patterns, buying sizable plots of land, erecting a church and surrounding it with a surface parking lot. Churches then offered multiple programs to draw members, who drove to the site leaving neighborhood behind. This sprawl makes it more difficult for churches to achieve their ultimate objectives: build up of inclusive and redemptive community. As Christians we can advocate for New Urbanist concepts because they force people to share with one another, dwell among their neighbors and allow for a healthy exchange of ideas. IMany of the churched people often become a subculture separate from the outside world. They become so involved in church life that they are not involved in their neighborhoods. Then the church has become irrelevant to the community. Contrariwise, New Urbanism alarms us to engage our community to make the church more relevant to people outside the church. To introduce New Urbanism to Korea, I attempt to describe what we find in New Urbanism parallel to Korean urban planning. I see several commonalities with which both American and Korean societies are struggling with. But there are some marked differences we should take note of. First of all, Korean society has been strongly grounded in communal culture. Second, the geography of Korea with its high-density and small land provides opportunity to avoid the pitfalls that the American suburban sprawl engendered. Third, Koreans have been traditionally apt to share their own spaces in the front yard in addition to creating public spaces like sidewalks and streets. Thus the Korean version of New Urbanism should take this unique Korean cultural traits into account as well. With these factors in mind, I propose several ideas for Christian missions in light of New Urbanism. The first is a possibility that New Urbanist agenda can serve as the foundations to foster a plausibility structure for making Christian witness more viable through community-making in the local neighborhood. My belief is that a Christian building helps to set a tone for the entire community. The second is the potential of public space to create meaningful interactions between the Christian advocates and potential converts. The third is a way of understanding evangelism as allusive art rather than propositional confrontation because architecture itself transmits a certain message. Lastly, I contend that conversion experience needs to be und(social capital) as well as personal decision. In this way, any serious Christian advocates need to consider hospitality as a means of evangelism by opening their spaces to strangers and inviting the potential converts to experience Christian-shared social capitals.

220세기 평양 대 부흥운동과 21세기 복음문화운동

저자 : 김은혜

발행기관 : 한국기독교사회윤리학회 간행물 : 기독교사회윤리 11권 0호 발행 연도 : 2006 페이지 : pp. 21-34 (1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According to many scholars, 21 century has been faced a crisis of spiritual dimension. People have lost their peace of inner life and inner world. In this sense, 1907 Great Spiritual Awakening challenges us with various spirits and characters. Among these characters, this paper will focus the transformation of Christian daily life which appeared mainly in this movement . The Great Revival of Pyeng Yang showed a radical change of Christian life itself through the confession of sin. This was the work of spirit which was dynamic and alive in Christian faith of that period. Therefore, this practical and concrete spiritual work which appeared in Christian`s everyday life through the Pyeng Yang Great revival will present us with very important insight and wisdom in order to overcome the spiritual crisis of Korean church of 21th century. The work of Spirit in this 21th century must reappear with power of giving life and making life to all kinds of living things through thorough repentance of Christians and Korean churches while the work of Spirit in 1907 made people repent their sin and completely transformed their life. The complete changes of characters of Christian individuals are the most crucial spirit of 1907 awakening movement which we must learn and follow. Therefor it is the necessary to criticize about a dualistic understanding between Spirit and life and contemplation and act. We should understand the power of spirit in relation to life and society because we can not realize the work of spirit which is separated from the everyday life and social life of Christians. The spirituality of 1907 year`s awakening movement we must remember and follow, is the spirit of life and the spirit of transformation of life. The most effective method of mission of Korean church in 21th century is the way of evangelizing through the change of life and harmonious cooperation between the life and faith of Korean Christians. This is the movement of gospel-culture. The movement of gospel -culture is the work of cultural transformation by producing a new meaning system and a new value system through radical change of ways of Christians` life.

3존엄적 안락사 논쟁의 사회윤리학적 성찰

저자 : 문시영 ( Si Young Moon )

발행기관 : 한국기독교사회윤리학회 간행물 : 기독교사회윤리 11권 0호 발행 연도 : 2006 페이지 : pp. 35-45 (1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This paper has a suggestive perspective to the ethical debate about euthanasia. Generally speaking, the concept analysis or subdivision is the main stream of approaches to the problem of euthanasia. Of course, the concept of euthanasia has diverse meaning according to patient`s will and medical methods. But the crucial concern on euthanasia seems to be the con or pro decision-making. It includes so many factors, for example, the living will, the ethical and religious dispositions of the family, and economic conditions, etc. This paper argues that the social and cultural factors are very important aspects in the ethical reflections on euthanasia. Especially, the changes of culture and social conditions are the most meaningful factors, for example, medical and bio-technological developments and the changes of the consciousness on ending life. In short, cultual changes invites us to new view of death; dying is no longer something that happens to us but something to we do. Now, the proposals of this study are summarized as follows: (1)we must have deep concern on social and cultural factors in dealing with the ethical problems of euthanasia. (2)Christian ethics have to study the theological correspondent strategy to cultural changes in the sphere of bio-medical ethics also. And (3)Christians must to give the practical alternatives for the social and cultural changes in bio-medical problems. For example, hospice movement, welfare for the aged etc. must be study and practice by church communities.

4스피노자의 사회정치론

저자 : 박삼열

발행기관 : 한국기독교사회윤리학회 간행물 : 기독교사회윤리 11권 0호 발행 연도 : 2006 페이지 : pp. 45-62 (1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In this essay, I investigated the reason why Spinoza needs political philosophy in spite of his hard determinism. Afterwards, I researched his view of relationship between religion and politics in the Theological-Political Treatise, and also his argument about monarchies, aristocracies, and democracies in forms of government in the Political Treatise. In general, most people can only achieve the first kind of knowledge. They are unable to gain the highest happiness which Spinoza suggests in the Ethics, since they are unable to have an adequate idea. In order to make people saved from the fright and thus pursuing happiness, Spinoza tries to seek the best policies and systems of government such as monarchy, aristocracy, and democracy. The analysis and demonstration of appropriate principles of the constitutions for each form of government is the main task of the Political Treatise. For Spinoza himself, the purpose of state is to offer people a real freedom. He believed that democracy is the most natural form of government which guarantees freedom and equality. Thus, in the Theological-Political Treatise, he strongly suggested that democracy is the best format of which a government can pursue.

5바이마르 공화국 말기의 독일적 그리스도인 운동

저자 : 백용기 ( Yong Gi Baig )

발행기관 : 한국기독교사회윤리학회 간행물 : 기독교사회윤리 11권 0호 발행 연도 : 2006 페이지 : pp. 63-77 (1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The various thoughts, ideologies and politic actions reigned supreme in the Weimar Republic. No party held a majority in the National Assembly and on the other hand the extreme politic parties have been on a collision. The German Protestant, which was founded on civil class, didn`t maintain the pluralism of the Weimar Republic. In the end of this republic it was drown more and more in the national and demagogue National Socialism In the article I study the aspect between the Protestant and the National Socialism, especially centering around the actions of the German Christian, who kept guard on the National Socialist in a Church. I persue the Protestant`s standpoint against the Weimar Republic, its conservative and national Character and election struggles in a church and so on.

6사형제도 폐지를 위한 변론: 용서의 신학적 의미를 중심으로

저자 : 석창훈 ( Changhoon Seog ) , 제석봉 ( Seogbong Je )

발행기관 : 한국기독교사회윤리학회 간행물 : 기독교사회윤리 11권 0호 발행 연도 : 2006 페이지 : pp. 78-92 (1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사형! 국가 권력에 의한 또 다른 폭력인가 아니면 사회질서 유지를 위한 필요악인가? 사형제도를 둘러싼 사회적 논박이 강렬하지만 2006년이 사형제도 폐지의 원년이 되기를 희망하는 국내외의 노력이 점증되고 있는 시점이다. 본 연구는 이러한 시대적 조류에 비추어 사형제도 폐지의 당위성 논거를 보완하는 의미에서 이제까지 소홀히 다루었던 '용서'라는 구체적 실천행위를 통해 기독교 윤리학적으로 사형제도 폐지를 접근하였다. 이를 위하여 사형에 대한 인식과 지평을 확산하기 위하여 사형제도에 대한 역사적 논박을 종설하였으며, 현재의 사형제도 현황을 분석하고 그 문제점을 비판하였다. 그리고 사형제도와 관련하여 하나님이 주신 가장 최고의 선물인 용서에 대해 신학적으로 조망해 보았다. 이를 위하여 하나님이 생명의 주인이시며, 자비의 주님이시고, 사랑과 용서로 악을 이겨내라는 성경의 메시지를 분석 하였다. 결론적으로 사형제도는 제도적 살인이기에 마땅히, 한시바삐 폐지되어야 한다고 제안하였다.

7고령화 사회에서 의료인의 역할과 의료윤리

저자 : 이상구 ( Sang Koo Lee )

발행기관 : 한국기독교사회윤리학회 간행물 : 기독교사회윤리 11권 0호 발행 연도 : 2006 페이지 : pp. 93-111 (1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의학의 발달과 사회경제적 수준의 향상은 평균 수명의 증가를 가져왔고, 출산율의 저하가 더해져 결과적으로 우리사회를 빠르게 고령화 사회로 바꾸고 있다. 이러한 변화는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등 삶의 전 영역에 영향을 미치고 있으며, 의료분야에 있어서도 예외일 수는 없다. 특히 장수의 욕구와 건강의 유지라는 관점에서 볼 때, 노인의 절대인구 수가 증가하게 되면 더욱더 의료에 대한 관심이 증폭될 것이며, 의료의 대상 증가, 의료비의 상승을 초래하게 될 것이다. 또한 핵가족화와 상대적으로 경제적 능력이 없는 노인이 점점 많아지게 되면 의료와 관련된 문제점은 다양하게 사회적으로 표출될 것이다. 그러므로 고령화 사회로의 급속한 진전은 단지 정책으로서의 보건의료의 분야 또는 경제적 관점에 국한된 문제만이 아니라 우리사회가 이해의 폭을 넓히고 같이 고민해야만 하는 것이다. 본 논문에서는 인구의 고령화추세를 보이는 인구의 현황과 이와 관련된 의료적 문제점을 짚어보고, 노인 환자의 질병의 특징과 기독의료인으로서 역할을 알아보고자 하였다. 노인환자는 질병의 치료보다는 관리가 중요하며, 병원치료가 끝나도 재활과 수발이 필요한 경우가 많다. 사회적으로는 '가정간호사제도'와 '노인수발보험제도' '노인전문병원'이 마련되어 있으며, 의료의 사각지대에서 고생하는 독거노인들에게 '독거노인 주치의 맺기 운동'은 우리 사회에 활력소를 제공하고 있다. 의료인들의 역할은 단지 병원에서의 치료로만 끝나는 것이 아니라 노인을 정성껏 돌보아 사회로 되돌아갈 수 있도록 도와주어야 하는 것이다. 육체적으로 연약하고 사회적으로 기댈 곳이 많이 필요한 노인 환자들을 잘 이해하여야 하며, 이 시대의 빛과 소금역할을 감당해야 하는 기독의료인의 역할이 무엇보다 절실한 시기인 것이다. 고령화 사회가 되면 의료기관에서 임종을 맞는 대상 또한 늘어나 안락사, 무의미한 치료중단, 호스피스 등과 같은 윤리적 판단이 의료인에게는 더욱 필요할 것이다. 노인의 생명윤리와 관련된 문제인 자율성 존중, 임종결정권, 악행금지, 정의의 원칙은 환자의 입장에서 충분히 고려하여야 하며, 치료 시 의료진은 원칙에서 벗어난 비윤리적 행위를 금해야 한다. 성서에 나타난 삼위일체 하나님은 고아와 과부로 대표되는 사회적 약자에 대한 끊임없는 관심을 보여주신다. 우리 사회의 고령화는 빠르게 진행되지만, 성서의 가르침대로 긍휼한 마음으로 노인문제에 접근한다면 선하신 하나님의 뜻에 합당한 선을 이루어 갈 수 있을 것이다.

8Christian and Confucian Concepts of Vocation

저자 : Sang Hoon Lee

발행기관 : 한국기독교사회윤리학회 간행물 : 기독교사회윤리 11권 0호 발행 연도 : 2006 페이지 : pp. 112-134 (2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일반적으로 기독교 신학적 개념으로 이해되어지는 '소명'이 유교 사상에서도 발견되는가? 본 논문은 이 질문에 대해 그 가능성을 조심스럽게 논의해 보고자 하는 시도이다. 본 논문은 우선 소명에 관한 기독교 신학적 이해에 대해 살펴보았다. 여기서 소명을 개인적이고 사적인 차원과 공적 혹은 공동체적인 차원이 있음을 밝히고 전자를 “영역 주권론”과 관련하여 취급하였고 이어서 개인적이고 사적인 차원의 소명개념을 설명하였다. 개인적인 소명이해는 중세기를 거치면서 희랍적 유대문화와 로마제국의 정치질서의 영향으로 성사(聖事)와 명상중심의 영적인 삶과 성직에 치중하는 경향을 보였다. 그러나 종교개혁자들은 이러한 경향과 위축된 소명이해를 되돌려 신자 개인의 신앙을 강조하고 진정한 소명은 세속 세계의 일상적인 삶과 유리되지 않음을 강조하였다. 그럼 유교사상에서 기독교적 소명개념과 비교될 수 있는 사상은 무엇인가? 필자는 유교의 경세(經世)사상이 기독교의 소명개념과 유사하며 이 사상에서 유교적 소명의 가능성이 있음을 논의해 보았다. 그러나 기독교적 소명개념과 달리 유교의 경세사상은 우주와 사회의 조화를 강조하는 “천인(天人)합일” 사상의 영향으로 자아(自我)의 내면세계를 수련하려는 끊임없는 충동 혹은 동인(動因)이 외부 세계 (자연 세계와 인간 사회)와 관련해서는 발견되지 않음을 지적하였다. 또한 유교적 도(道)에서 노정되는 초월성의 약화는 정치적 보수화와 개혁과 변혁의 요소의 결여를 초래하였고 도덕적 엘리트 중심의 경세사상은 정치 영역으로 축소되는 경향을 보임으로 그 본래적 풍부성이 위축되고 광범위한 사회분야로의 적용 가능성을 차단하였다. 이에 본 논문은 기독교 신학적 소명 개념의 초월성과 타락으로 인한 인간과 자연세계와 인간사회의 변혁의 필요성에 대한 이해가 유교적 소명이해의 폭을 넓히고 그 보편적 적용 가능성을 제고 할수 있음을 주장하였다.

9한국 기독교 평화 윤리의 연구: 기독교 평화주의(Christian Pacifism)와 함석헌의 평화 사상

저자 : 정지석 ( Jiseok Jung )

발행기관 : 한국기독교사회윤리학회 간행물 : 기독교사회윤리 11권 0호 발행 연도 : 2006 페이지 : pp. 135-150 (1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This essay explores Christian ethic of peace in the Korean situation. Christian pacifism is examined in two aspects: absolute pacifism(nonresistance) and reformative pacifism(nonviolence). And its biblical, spiritual and theological grounds are also examined in terms of the Sermon on the Mount, the Cross, Early Christians` pacifism based on eschatological faith. Ham Sokhon`s idea of peace is dealt with as a connection between Christian pacifism and Korean Christianity. It is argued that Ham Sokhon`s experience of Quakerism, which is one of the historic peace churches (Mennonites, Quakers and the Church of Brethren), provided a spiritual impetus to his ideas of anti-war, anti-militaristic pacifism and nonviolence which were characterized as not only the absolute but also the reformative pacifism. In this regard, it is suggested that Christian pacifism was transmitted into Korean Christianity through Ham Sokhon. It is also explored that Ham Sokhon`s idea of peace was expressed as conscientious objection, anti-Vietnam war, peaceful reunification and nonviolent resistance against the military dictatorship in South Korea. In conclusion, Christian pacifism is suggested as a spiritual and theological ground for Korean Christian ethic of peace.

10Christianity and Ministerial Ethic for Evangelism in Korea Context

저자 : Tae Soo Choi

발행기관 : 한국기독교사회윤리학회 간행물 : 기독교사회윤리 11권 0호 발행 연도 : 2006 페이지 : pp. 151-161 (1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1990년대 들어서면서 한국 교회는 성장을 멈추고 성장속도가 둔화하기 시작한다. 교회성장의 위기 상황을 극복하고 부흥의 불을 살리기 위해 교회는 목회자의 윤리적 목회철학과 문화적 전도 방법을 교회성장의 새로운 모델로 삼아야 한다. 본 논문은 문화와 복음간의 관계를 정리하고 한국적 상황 속에서 문화 안에 자리잡은 한국고유의 세계관을 통한 새로운 전도 방법을 실천적 측면에서 연구하였다.

1
주제별 간행물
간행물명 수록권호

불교철학
1권 0호(2017) ~ 2권 0호 (2018)

KCI등재

복음과 선교
1권 0호(1985) ~ 42권 0호 (2018)

KCI등재

목회와 상담
1권 0호(2001) ~ 30권 0호 (2018)

활천
1권 0호(1922) ~ 776권 7호 (2018)

활천
1권 0호(1922) ~ 776권 7호 (2018)

KCI등재

한국개혁신학
1권 0호(1997) ~ 58권 0호 (2018)

기독교와 통일
1권 0호(2007) ~ 9권 1호 (2018)

기독교철학
1권 0호(2005) ~ 24권 0호 (2017)

KCI등재

복음과 상담
2권 0호(2004) ~ 26권 1호 (2018)

KCI후보

개혁논총
16권 0호(2010) ~ 45권 0호 (2018)

통합연구
4권 1호(1991) ~ 20권 1호 (2018)

KCI후보

한국교수불자연합학회지
10권 0호(2004) ~ 24권 1호 (2018)

활천
1권 0호(1922) ~ 776권 7호 (2018)

KCI등재

대학과 선교
1권 0호(2000) ~ 36권 0호 (2018)

생명과 말씀
1권 0호(2010) ~ 20권 0호 (2018)

KCI등재

신종교연구
1권 0호(1999) ~ 38권 0호 (2018)

KCI등재

성경과 신학
1권 0호(1983) ~ 86권 0호 (2018)

한국종교교육학회 학술대회자료집
2016권 1호(2016) ~ 2018권 1호 (2018)

KCI등재

종교교육학연구
1권 0호(1995) ~ 56권 0호 (2018)

KCI후보

ACTS 신학저널(구 ACTS Theological Journal)
18권 0호(2013) ~ 35권 0호 (2018)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