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문 상세보기

한국일어일문학회> 일어일문학연구> 오에 겐자부로(大江健三郞)의 핵문제 이해

KCI등재

오에 겐자부로(大江健三郞)의 핵문제 이해

A study of Kenzaburo oe`s perspective about nuclear matters

홍진희 ( Jin-hee Hong )
  • : 한국일어일문학회
  • : 일어일문학연구 95권2호
  • : 연속간행물
  • : 2015년 11월
  • : 289-306(18pages)
피인용수 : 25건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DOI


목차

1. はじめに; 大江健三朗と戰後日本社會
2. 中央への反逆と、周緣への關心
3. 戰後の日本人に限られた人災“被爆”
4. おわりに

키워드 보기


초록 보기

오에 겐자부로(大江健三郞)는 현대 일본문학을 대표하는 작가 중 한 사람으로, 일본인으로서 두 번째 노벨문학상 수상자로도 잘 알려져 있다. 그는 주로전후 일본사회에 대한 관심을 바탕으로 문학 활동을 전개하였는데, 특히 핵문제와 관련해 큰 관심을 표명해 왔다. 본 논문에서는 이와 관련된 오에의 견해를 검토함으로써 핵문제에 대한 그의 입장을 거시적인 입장에서 고찰하였으며, 주요 텍스트로는 『히로시마 노트』(1965)와 「비키니에서 후쿠시마까지」(2012)를 사용하였다. 오에는 에세이 혹은 일종의 르포르타주로 불리는 『히로시마 노트』를 통해,제2차 세계대전 중 원자폭탄 투하에 의해 피해를 입은 히로시마 피폭자들의 비참한 삶과 인간의 위엄에 대해 언급하였다. 『히로시마 노트』 이후에도 그는 다양한 작품을 통해 핵시대를 살아가는 인류의 공포와 위험을 묘사하는 동시에, 세계 각지에서 벌어지는 핵실험에 대해 반핵 운동을 펼쳐왔다. 또한 최근에는 2011년에 발생한 “동일본 대지진”과 도쿄전력의 후쿠시마 제1원자력 발전소 사고에 대해 자주 언급하며, 핵에너지의 평화적 이용에 대해 의구심을 제기하였다. 오에는 문단 데뷔 이후 일본사회의 주변적 존재인 약자들에게 많은 관심을 보여 왔는데, 이러한 그의 태도는 피폭으로 고통 받는 히로시마의 일본인을 향한 공감으로 이어졌다고 여겨진다. 하지만 인류역사상 최대의 재앙이라 불리는 원폭투하와 핵문제를, “전후 일본인의 문제”로 접근하고 있다는 점에서 시간적,공간적 제한성을 느끼지 않을 수 없다. 이로 인해 일본인보다 상대적으로 마이너리티인 타 지역 혹은 소수민족 피폭자들의 삶이 간과되고 있다는 점에서 아쉬움이 남는다.
Kenzaburo Oe is one of the most prominent of Japanese novelists. He is well known as the second Japanese to receive the Nobel Prize in Literature. He has highlighted social problems in Japan in his works, and is especially interested in nuclear issues. In this paper, I discuss on Oe``s understanding of nuclear issues by examining his remarks on these disasters. I mainly refer to Oe``s series of essays "Hiroshima Notes" (1965) and his public lecture "From Bikini to Fukushima" (2012). In his essay "Hiroshima Notes", Oe reported an atomic bombing of Hiroshima in World War Ⅱ. Since that publication, he has described the fear and danger that people felt in the nuclear age through his works, and has protested against nuclear tests in all parts of the world. These days, he writes frequently about "The Great Eastern Japan Earthquake" of 2011 and the Tokyo Electric Fukushima Daiichi Nuclear Power Plant accident. Kenzaburo Oe has raised questions about the peaceful uses of nuclear energy in his essay. Oe has spoken for weak people and people on the margins of Japanese society since his emergence in the literary world. This attitude has won the sympathy of many people. However, I have to say that his perspective on the atomic bomb problem, the so called biggest man-made disaster in human history, is limited in his temporal and spatial frameworks as "a problem of Japanese people in post-war Japan". He has overlooked the effects on the minority communities except Japanabout nuclear matters.

ECN

ECN-0102-2016-830-000220303


UCI

I410-ECN-0102-2016-830-000220303

간행물정보

  • : 어문학분야  > 일어일문학
  • : KCI 등재
  • : -
  • : 계간
  • : 1226-2552
  • :
  • : 학술지
  • : 연속간행물
  • : 1979-2017
  • : 2895


저작권 안내

한국학술정보㈜의 모든 학술 자료는 각 학회 및 기관과 저작권 계약을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에 본 자료를 상업적 이용, 무단 배포 등 불법적으로 이용할 시에는 저작권법 및 관계법령에 따른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발행기관 최신논문
| | | | 다운로드

1『그림책 골계충신장만담(繪本戱忠臣藏신)』의 <충신장물>만담집으로서의 특색에 대하여

저자 : 강지현 ( Ji-hyun Kang )

발행기관 : 한국일어일문학회 간행물 : 일어일문학연구 95권 2호 발행 연도 : 2015 페이지 : pp. 3-24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文政頃刊行された『繪本戱忠臣藏신』の創作法を分析考察し、當該신本に際立つ特徵を抽出しようとした。その結果、創作法は次の三つに分けられた。第一、落ちの布石として原作と關係ない事件をスト-リ-の途中から引き起こして展開する方法、第二、落ちの布石という側面よりも最初から原作と關係ないスト-リ-そのものの描寫に主旨をおく方法、そして例外的な第三の方法として、登場人物及び事件の始めのみならず展開まで原作に據りながらも、結末のみ落ち導出を狙ってわずかに變更する方法である。第一方法の場合、冒頭の場面設定を原作に據りながらも原文を引用せず粗筋を簡潔に紹介してから繰り廣げるスト-リ-が、原作のパロディ-というより原作狀況逆轉にて相反する話を描出することに趣意がおかれる話である。原文を引用して洌るパロディ-のやり方ではなく、落ちをもたらす意外な事件を繰り廣げることに主旨があるといえよう。第二方法の場合、原作とは最初の設定からして相違する。人名のみ借りた創作譚に等しく、原文を引用したり茶化したりすることもない。落ちがくるまでスト-リ-が短く、或は冗漫に展開するのである。その他の當該신本の特徵としてあらわな猥褻な場面と後日譚、外傳が擧げられる。忠臣藏物の全國的な氾濫と飽和によってパロディ-の限界事態を惹起し、大坂出身の無名氏の作者及び畵工は、草雙紙をメインとする周邊ジャンルを橫目で見ながら內容的·形式的に獨特な合卷體裁の신本を作製しようとしたのである。

2『겐지모노가타리(源氏物語)』시대의 「다와부레たはぶれ」고찰

저자 : 김소영 ( So-yeong Kim )

발행기관 : 한국일어일문학회 간행물 : 일어일문학연구 95권 2호 발행 연도 : 2015 페이지 : pp. 25-51 (2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일본 고전 가나문에 등장하는 '다와부레たはぶれ(る)'의 해석을 재검토한 것이다. 고전 문예에 나타나는 '다와부레'는 보통 (1) 장난, 놀이, (2)농담, (3) 진지하지 않은 남녀의 (성적) 교제로 해석되는데, 이중 세 번째 의미로 해석할 수 있는 용례에 초점을 맞추었다. 그 이유는 문맥상 (3)의 의미로 해석되거나 그럴 여지를 가진 예들이 있음에도, 주로 (2) 농담으로 해석하는 기존의 경향 때문이다. 이는 일본의 최대 사전이랄 수 있는 『일본국어대사전日本國語大詞典(제2판)』(小學館)이 (3)의 의미로 해석되는 문헌상의 첫 용례를, 예를 들어 동사형 「다와부루たはぶる」는 10세기 중반 이후의『가게로일기청령日記』에서, 명사형 「다와부레たはぶれ」는 17세기 이후의 『호색일대녀好色一代女』에서 구하는 인식태도와 관련이 있어 보인다. 또한 '다와부레'에 애초에 없었던 세 번째 의미가 첨가되면서 생긴 부대 현상으로도 볼 수 있는데, 이미10세기 전반의 문예 작품에 뚜렷하게 (3)의 의미로 해석되거나 그럴 여지를 가진 예들이 나타나고 있는데도, (2)의 뜻으로 해석하려는 경향이 짙어 헤이안시대 이후의 용례에 대한 재검토의 필요성이 제기되었다. 10세기까지의 고전 문예를 중심으로 이 같은 의미의 착종 현상을 되짚어본 선행연구에 기반해, 그 쓰임새가 한층 다양해지고 풍부해진 헤이안 중기의 가나문을 중심으로 '다와부레'가 만들어내는 의미의 실상을 구체적인 문맥을 따라 살펴보았다.

3묘색왕설화의 한일비교 연구

저자 : 김태광 ( Tae-kwang Kim )

발행기관 : 한국일어일문학회 간행물 : 일어일문학연구 95권 2호 발행 연도 : 2015 페이지 : pp. 53-71 (1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本硏究は、韓日兩國に受容された本生譚の一つである妙色王(善面王)說話の韓日比較硏究を試みたものである。主たる硏究對象は漢譯佛典と韓日兩國の불傳(불敎)說話集である『釋迦如來十地修行記』と『私聚百因緣集』である。本硏究の目的は主として本說話の韓日兩國における受容と變容上の特色の分析とその原因の解明にある。分析してみた結果、妙色王說話は韓日兩國においてともに『불說妙色王因緣經』の影響が大きかったことが指摘できた。特に授記の有無や偈頌の字句の面からみて『불說妙色王因緣經』が釋迦如來十地修行記』の布施國王(妙色王)の底本であることを明確にすることができた。『釋迦如來十地修行記』の``布施國王``では本文にある法文を無常偈とし、また四句偈を一度に說く依據資料とは異なり、半偈と半偈を順次に說く二段構成をとっているのが大きな特徵で、このような構成には雪山童子譚の先例が參照された可能性が高いと分析できた。一方、『私聚百因緣集』の妙色大王說話では, 出典の妻子の布施が子女の布施に替えられ、親子の別れ、親孝行が强調されていることが大きな特徵で、このような特徵は本生譚の中世的變容として把握することがが可能であり、日本における拂轉の中世的變容と大きな流れでその脈を同じくしているといえよう。そして``布施國王``が第三地に置かれたのは十地思想と關連があり、第三地の本生菩薩に最もふさわしい話であるが故に、ここに妙色王說話が收められたことがわかった。また『私聚百因緣集』のすべての本生譚の特色としては孝養と求法聞法の色彩を强く戴びていることが指摘できるが、このような特色に照らして妙色王說話がここに收められたものと考えられる。

4"가이후소(懷風藻)" 이누카미노오키미의 실태 -고토(湖東)의 고대호족 이누카미 씨족의 변천을 통하여-

저자 : 마노토모에 ( Mano Tomoe )

발행기관 : 한국일어일문학회 간행물 : 일어일문학연구 95권 2호 발행 연도 : 2015 페이지 : pp. 73-95 (2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가이후소” 작자 중에는 '미코, 오키미'의 칭호가 붙어 있는 작자가 보인다. 황족으로 분류된 작자는 오토모노미코, 가와시마노미코, 가도노오키미, 오츠노미코, 몬무천황, 야마쿠마노오키미, 사카이베노오키미, 나가야노아키미, 이누카미노오키미, 오이시노오키미, 오토모노오키미등 총 11명이다. 이들을 정리해보면 텐지천황계 황족은 오토모노미코, 가와시마노미코, 가도노오키미이며, 텐무천황계 황족은 오츠노미코, 몬무천황, 야마쿠마노오키미, 사카이베노오키미,나가야노아키미이고 나머지 이누카미노오키미, 오이시노오키미, 오토모노오키미는 출신 이 분명하지 않은 작자이다. 이름에 '오키미'라는 칭호가 보이지만 그 출신은 확실하지 않다. 이들은 여러자료 및 사전을조사, 분석해 보아도 “쇼쿠니혼기”의 기록과 같은 기록 들 뿐이다. 또한, 천황 계보 자료에도 전혀 보이지 않아서실태를 확실하게 알 수가 없다. 때문에 본 논문에 있어서는 이누카미노오키미에 초첨을 두어 그 실태를 살펴본 것이다. 이누카미는 게이코 천황의 첫번째 황자의 야마토타케루노미코토의 아들인 이나요리와케노오키미를 시조로한다. 그는 이누카미키미와 타케베의 양쪽 시조이기도하고, 오미노국 비파호동쪽에 있는 이누카미군에 정착했었다. 이누카미군의 특징을들으보면, 우선 도래인이 많이 살고 있었던 곳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사실, 고분군들이나 부장품의 출토품에 도래인 들의 특징이 많이 보인다. 그리고 이 땅이 '진신의 난'의장소였던 것은 7세기 오미노국에 있어서는 정말 큰 사건이었다.“쇼쿠니혼기”에는 쇼무천황의행차경로에 대해 쓰여 있어 이누카미돈궁(頓宮)을 확인할 수 있다. 이 행차는 난의 유적에 따른 경로라고 하는데, 역으로 말하면 천황 행차의 코스였기 때문에 난의 전쟁 루트가 되었다고 생각할 수 있다. 같은 시조인 타케베키미의 씨족은 군사력을 자랑하며 오미노국에서 남쪽으로 확산해서 텐표기가 되자 절의 필사를 하는 사람, 그림을 그리는 사람등 등 기술과 기예를 갖은특징 등이 나타내면서 발전해 갔다. 반면, 이누카미 씨족은 8세기 이후에 자료에서는 보이지 않는다. 그렇기 때문에 이누카미노오키미에 대해서도 잘 알 수가 없는 것이다. 이누카미노오키미에 대한 논문이나 자료가 없는것도 이런 이유에서 부터이며, 기록이 남아있지 않아서 그 씨족의 변천을 통해서 접근해본 것이본 논문이다.

5『고사기(古事記)』, 『일본서기(日本書紀)』에 나타난 노인상(老人像)

저자 : 조유미 ( Yoo-me Cho )

발행기관 : 한국일어일문학회 간행물 : 일어일문학연구 95권 2호 발행 연도 : 2015 페이지 : pp. 97-116 (2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古代日本で老人はどのような存在であったかを調べるために、日本で最も古い記錄とされている『古事記』と『日本書紀』を分析對象とした。『古事記』と『日本書紀』で記錄されている記事の中で、老人として登場する人物を示す漢字として主に「老」と「耆」を使っていたが、その人物がどのように描かれているのか、そこに焦点を合わせ考察を行った。そこで得られた特徵を時間の經過と合わせ次のように四つに分けて再構成した。第一に土着勢力の象徵として出現する人物であり、時期的に言うと、神代から第23代顯宗天皇の時期までである。第二は、天皇家の支配理念に役目を果たす人物であり、顯宗天皇紀にのみ出現している。その後の記事には特定人物の記述は見當たらず、「國のすべての老人」と一般化された非特定多數の老人の記事が多かったため、これらを合わせて第三の特徵と區別した。このような社會的位置變動は、天武·持統天皇時期に至って新たな認識が定着し始めた。天武·持統天皇紀に多く記述されている保護の對象としての老人を第四の特徵とした。老人に對して物質的援助を國家的に援助し始めた認識は、律令が制定されながら、制度的に定着していった。律令の制作には、外國の制度を參考にしているため、この時期、老人への國家的援助が行われ始めたのは外國での支配イデオロギ-の反映だということができる。つまり、老人に對して保護の對象及び奉養の對象と法的に指定したのは、天皇家によって追加された理念であり、7世紀以前と以後を分けて理解しなければならない。

6요코미쓰 리이치의 『기계』 일고찰 -4인칭 소설로의 가능성을 중심으로-

저자 : 김상원 ( Sang-won Kim )

발행기관 : 한국일어일문학회 간행물 : 일어일문학연구 95권 2호 발행 연도 : 2015 페이지 : pp. 117-137 (2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本稿では、橫光利一の「純脆小說論」と『機械』を中心に四人稱の意味と共に小說『機械』の四人稱小說としての可能性をカ-ル·グスタフ·ユングの分析心理學の理論を通して考察してみた。まず、橫光の「純脆小說論」で論じられている四人稱小說とは、實存する人稱、すなわち一人稱とか三人稱という人稱の領域を乘り越えた小說であった。それだけこそが現在から超越した<可能の世界創造>を可能にするものであって、それは<自分を見る自分>ということを確認した。第二に、これを手掛かりにして『機械』のプロットの展開を調べた後、主人公である<私>の意識の流れを考察した。そして最後に、<自分を見る自分>を分析心理學の意識と無意識の槪念に着目して、<私>の<私はもう私が分らなくなって來た>というところを中点に四人稱小說の可能性を確認した。四人稱小說は小說の形式としてまだ定着していない人稱であるが、その可能性は無限である。それは多樣な地平の小說方法論、たとえば一元描寫や多元描寫、或は表面描寫などを幷せる新しい小說創作の方法論になるはずであるからである。

7고스기 미세이「촉루탑의 필자」론

저자 : 김선기 ( Sun-gi Kim )

발행기관 : 한국일어일문학회 간행물 : 일어일문학연구 95권 2호 발행 연도 : 2015 페이지 : pp. 139-164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촉루탑의 필자」는 러일전쟁 체험을 통해 형성된 고스기 미세이의 반전의식이 반전예술과 반전예술가에 대한 깊은 성찰로 발전하는 양상을 보여주는 시편이다. 본고는, 미세이의 본격적인 반전예술 전개의 중요한 출발점일 뿐만아니라, 시와 그림을 넘나드는 미세이의 반전예술 활동에 큰 영향을 미친 작품이지만, 지금껏 학술적으로 논의되지 못한 「촉루탑의 필자」를 집중적으로 분석하여, 이 시편의 탄생 배경과, 시편에 나타난 시적 화자의 반전의식과 태도,반전문학으로서의 의의를 조명하였다. 연구의 주요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촉루탑의 필자」는, 「돌아가라 동생이여」에서 처음으로 명확하게 나타난 미세이의 반전의식이, 러시아의 반전화가 베레시차긴의 죽음을 계기로, 반전예술에 대한 깊은 성찰과 반전예술가로서의 소명의식으로 심화된 양상을 형상화한 작품이다. 둘째, 「촉루탑의 필자」는 전쟁에 대항하는 반전예술의 의미와 비판적 힘을 시어로 형상화하고, 전쟁과싸우는 예술가의 이미지를 부각함으로써 반전시의 새로운 영역을 보여주었다. 전쟁에 대항하는 예술과 예술가의 문제를 중심으로 전쟁을 성찰하고 이를 시어로 예술화한 점에서, 「촉루탑의 필자」는, 명치기 반전문학의 전개에 있어 독특한 위상을 갖는다. 셋째, 「촉루탑의 필자」에 담긴 반전의식과 시적 구성의 원리는 미세이의 대표적인 장편 연작시 「전쟁의 죄」 탄생의 중요한 시적 토대가 된다. 또한 「촉루탑의 필자」에 나타난 반전예술의 원리와 인류애에 입각한 반전예술사상은, 전쟁의 참혹함과 고통을 화폭에 담은 미세이의 반전화 「전후」나 「포로와 그 형」으로 이어진다.

8다니자키 준이치로(谷崎潤一郞)의 공자관(孔子觀)과『기린(麒麟)』

저자 : 나승회 ( Seung-hoe Na )

발행기관 : 한국일어일문학회 간행물 : 일어일문학연구 95권 2호 발행 연도 : 2015 페이지 : pp. 165-183 (1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本稿は谷崎潤一郞の『麒麟』に描かれている多面的で實在的な孔子觀を讀み取り、一般に觀念的な善惡の對立構造というふうに認識されてきた谷崎文學の人物像を再考してみたものである。『麒麟』は、中國の古典『論語』と聖人孔子を材料にした谷崎潤一郞の野心作である。というのは、「善」「德」の體驗者·孔子と「惡」「美」の化身·南子夫人、南子夫人の肉泥に溺れる衛國の君主·靈公などの人物像を對比させて、以後の谷崎文學の人物構造を予告しているからである。『麒麟』において谷崎は、『論語』の詩句を借用して孔子と南子夫人の對立を浮き彫りにし、また、孔子と狂人接輿や「古の老子の門弟」林類老人との對面を設定して、精神の王者としての孔子像を描き出している。弟子達の元氣の好い姿と孔子の老顔や阿た聲を對比させて初老の人間孔子を照明したりもする。ほかに、孔子を象徵する麒麟と鳳凰を重意的に用いるなど、『麒麟』には孔子に關する『論語』のエピソ-ドが谷崎流に再解釋されているところが多い。その延長線上で、一般に言われる孔子の聖人としての位相や先入觀を意識せずに孔子と南子夫人の對立を探ってみると、彼らの對峙の中心に靈公が存在していることが分かる。すなわち、孔子と南子夫人の對立が「善」と「惡」、「德」と「美」の觀念的なものだけではなく、現實政治(靈公の權力)を對象としているのが見えてくる。その中で物語の行間に陰刻されていた政治家としての孔子の一面も現れてくるのである。このような多面的な孔子觀は、作家としての成功への願望と未來への不安を抱いていた出發期の谷崎の心象が表出されたものと受け取られる。つまり、作家自身の多面的な心象が孔子像に投影されていたのである。これには谷崎の少年時代に體得した古典趣味と獨自の聖人觀も幾分影響をおよぼしていたと思われる。

9적원정천수(荻原井泉水)의 역사적 관점에서의 배구관(俳句觀) -『배구제창(俳句提唱)』을 중심으로-

저자 : 박소현 ( So-hyun Bark )

발행기관 : 한국일어일문학회 간행물 : 일어일문학연구 95권 2호 발행 연도 : 2015 페이지 : pp. 185-204 (2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荻原井泉水の『俳句提唱』は當時の俳壇の狀況や句作形態、そして彼自身の俳論などを窺い知る數少ない貴重な資料である。それゆえ本稿では芭蕉と蕪村に關する子規の評倆を巡る彼の見解を分析し、子規と彼の俳句界の違いについて考察をおこなった。なお、子規の影響を受けた虛子と碧梧桐など、當時の俳句界の動向についても考察を加えた。子規は自然の客觀的美や理念的美の基準をもって芭蕉より蕪村の俳句を高く評倆している。それに對して井泉水は「傾能(能力の傾向)」を基準に、芭蕉は「聽覺型の人」、蕪村は「視覺型の人」と見做している。彼が重んじていたのは、自然を見る心眼であった。自然の內面を見て、その生命力を表現することが俳句の道だと思った彼は、芭蕉の精神を受け繼ごうとした。井泉水は、子規の精神を理解しないまま子規を偶像化し、自然美の技巧的な表現に安住していた虛子一派を貞德一派に、新傾向俳句を談林一派に見做している。彼自身は、沈滯していた俳句を救出して新たな世界に導いた芭蕉に似ていると思い、自分と同一視している。彼は俳句史の起伏の動機やその要因を考察したうえで、『俳句提唱』では俳句の未來を予測し、新たな俳句への信念について述べている。彼は、自然の內面的眞實を俳句の本質とし、自然の中で人間の生命力の喜びを感じて、その喜びの感銘を俳句に表現することを句作の意義としている。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本論文は吉屋の戰爭協力に注目し、吉屋の少女小說から始まった「友情」が中日戰爭を通し、「大東亞共榮圈」という欲望のなかでどのように歪んでいったのかを明らかにしたものである。まず、帝國日本の女學生の「友情」は變態性欲の「同性愛」と「友愛」とが對立しながら展開された。このような對立が先銳化するなか、吉屋は「純碎な愛」という處女性を强調しながら、感情を刺激する少女だけの共同體を形成するに力を入れた。1930年代の「友情」は同性愛という變態性慾とは決別する。この時期の『女の友情』では結婚適齡期の女性が少女時代の感性的な「友情」を持ち續ける一方、男性に對抗する連帶意識へ擴張していくことがわかる。そして、女性に友情はないという社會偏見に立ち向かいながら、男性の專有物であった「友情」を女性も所有することになったと思われる。最後に、中日戰爭の時期である『女の敎室』では、日本女性の「友情」「連帶」が日本帝國を越え、世界人類の「女性」「連帶」へと擴大するなかで、人類や國境を越える「連帶」が見られる。このような女性の「友情」「連帶」の超越性は「大東亞共榮圈」の具現するための「親善」「平和」に爲造される機制だけではなく、帝國主義の侵略を隱蔽する機制として作用していることが窺える。

12
주제별 간행물
간행물명 수록권호

KCI등재

일본연구
1권 0호(2002) ~ 28권 0호 (2017)

KCI등재

일본언어문화
1권 0호(2002) ~ 40권 0호 (2017)

KCI등재

일본연구
1권 0호(1985) ~ 73권 0호 (2017)

KCI등재

일본어교육
1권 0호(1985) ~ 81권 0호 (2017)

KCI등재

일어일문학연구
1권 0호(1979) ~ 102권 2호 (2017)

KCI등재

일본근대학연구
10권 0호(2005) ~ 57권 0호 (2017)

KCI등재

일본어교육연구
1권 0호(2001) ~ 40권 0호 (2017)

KCI등재

일본어교육
1권 0호(1985) ~ 81권 0호 (2017)

KCI등재

일본어교육연구
1권 0호(2001) ~ 40권 0호 (2017)

KCI등재

일본언어문화
1권 0호(2002) ~ 40권 0호 (2017)

KCI등재

일어일문학연구
1권 0호(1979) ~ 102권 2호 (2017)

KCI등재

일본연구
1권 0호(1985) ~ 73권 0호 (2017)

KCI등재

일어일문학연구
1권 0호(1979) ~ 102권 2호 (2017)

KCI등재

일본근대학연구
10권 0호(2005) ~ 57권 0호 (2017)

KCI등재

일본언어문화
1권 0호(2002) ~ 40권 0호 (2017)

KCI등재

일본어교육
1권 0호(1985) ~ 81권 0호 (2017)

KCI등재

일본연구
1권 0호(1985) ~ 73권 0호 (2017)

KCI등재

일어일문학연구
1권 0호(1979) ~ 102권 2호 (2017)

KCI등재

일본어교육연구
1권 0호(2001) ~ 40권 0호 (2017)

KCI등재

일본근대학연구
10권 0호(2005) ~ 57권 0호 (2017)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