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례연구 : 영국,미국,독일,프랑스의 낙태 규제 입법과 판례에 대한 비교법적 고찰 < 건국대학교 법학연구소 < KISS

논문 상세보기

건국대학교 법학연구소> 일감법학> 사례연구 : 영국,미국,독일,프랑스의 낙태 규제 입법과 판례에 대한 비교법적 고찰

KCI등재

사례연구 : 영국,미국,독일,프랑스의 낙태 규제 입법과 판례에 대한 비교법적 고찰

Case Review : A Study on the U. K., the U. S., Germany and France of the Abortion Regulation Legislation and Precedent of a Foreign under the Viewpoint of Comparative Law

이희훈 ( Hie Houn Lee )
  • : 건국대학교 법학연구소
  • : 일감법학 27권0호
  • : 연속간행물
  • : 2014년 02월
  • : 703-738(36pages)
피인용수 : 44건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DOI


목차

I. 들어가는 글
II. 낙태죄의 의미
III. 외국에서의 낙태죄의 연혁 및 검토
IV. 영국 · 미국 · 독일 · 프랑스의 낙태 규제 관련 주요 입법관 판계 및 시사점
V. 맺는 글 : 우리나라에서 낙태 관련 규정의 입법적 제언을 겸하여

키워드 보기


초록 보기


						
It occurs a lot to receive violence and a threat by an agreement rule of a companion in mother and child health law when pregnant woman will have an abortion recently in Korea. In the future, it must revise the mother and child health law of Korea to reduce such a problem to receive a diagnosis for abortion from a doctor more than two people when pregnant woman will have an abortion such as the U. K., and so on. And, in the future, it must revise the mother and child health law of Korea to reduce such a problem to give the opportunity that can think of abortion of a pregnant woman again while doing a consultation procedure of a doctor before pregnant woman will have an abortion such as the U. S., Germany, France and so on. Besides, in the future, it must revise the mother and child health law of Korea to reduce such a problem to give the a few periods that pregnant woman can think of between consultation of a doctor and abortion operations of a pregnant woman when pregnant woman will have an abortion such as the U. S., France and so on. Moreover, mother and child health law must take an agreement of abortion of a companion in principle when pregnant woman of an adult will have an abortion. But in the future, it must revise this provision of the mother and child health law of Korea to reduce such a problem to commit feticide only by decision of a pregnant woman without getting an agreement of abortion of a companion exceptionally such as the U. K., and so on.

UCI(KEPA)

I410-ECN-0102-2014-300-001707686

간행물정보

  • : 사회과학분야  > 법학
  • : KCI 등재
  • : -
  • : 연3회
  • : 1975-9789
  • :
  • : 학술지
  • : 연속간행물
  • : 1996-2019
  • : 544


저작권 안내

한국학술정보㈜의 모든 학술 자료는 각 학회 및 기관과 저작권 계약을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에 본 자료를 상업적 이용, 무단 배포 등 불법적으로 이용할 시에는 저작권법 및 관계법령에 따른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발행기관 최신논문
| | | | 다운로드

1발간사

저자 : 김영철

발행기관 : 건국대학교 법학연구소 간행물 : 일감법학 27권 0호 발행 연도 : 2014 페이지 : pp. 3-5 (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Nuclear power once promised to be cheap, clean, semi-homemade, and abundant and economic energy source for Korea. Today none of those claims are accurate. The tragic accident at the Fukushima Daiichi nuclear power plant in 2011 have caused another reconsideration of the role of nuclear power to many. The Korea government in general, the Korea Nuclear Safety and Security Commission, in particular are now confronted with safety regulation reform issues - so central to the core of their mission, as have arisen following the Fukushima accident and a series of domestic nuclear issues. On the other hand, despite of Fukushima and its own accident at Three Mile Island in 1979, nuclear power is a key element of the Obama Administration. This paper aims to study the regulatory framework of the US Nuclear Regulatory Commission (NRC) and its approach to adequate protection, America`s regulatory standard for nuclear safety regulation, and to draw implications for our own regulatory practice. First, it provides the US nuclear industry overview, then covers regulatory overview based on the nuclear safety legislation framework and the NRC. Next, it explains the NRC regulatory practice in the following order: separation of regulatory function and decision-making, the adequate protection standard, the 10 CFR Part 52 licensing regime and inspection programs. Finally the paper discusses some lessons learned from the foregoing analyses.

3특집 1 : 원자력안전법제의 현황과 과제 ; EU 원자력안전법제의 현황과 과제

저자 : 장경원 ( Kyung Won Chang )

발행기관 : 건국대학교 법학연구소 간행물 : 일감법학 27권 0호 발행 연도 : 2014 페이지 : pp. 57-87 (3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In dieser Untersuchung wurde das europaische Atomrecht und damit zusammenstehender Zustand und Herausforderung behandelt. Die Energiefrage einschliesslich des Atomrechts war schon bei der Entstehung der Europaischen Union ein wichtiger Grundgedanke. Mit dem Vertrag uber die Grundung der Europaischen Gemeinschaft fur Kohle und Stahl und dem Euratom-Vertrag widmeten sich gleich europaische Grundungsvertrage diesem Thema. Deshalb ist es verwunderlich, dass die Europaische Union erst seit 2006 eine gemeinsame sektorenubergreifende Energiepolitik forciert, welche nunmehr durch den Vertrag von Lissabon in einem eigenen Titel ``Energie`` festgeschrieben wurde. Neulich begonnener Energiecharta-Prozess der EU hat in seiner Anfangsphase den Wandel in den Transformationsstaaten mitgestaltet und vorangetrieben. Es handelt sich um Maßstabe uber die Marktoffnung, Nichtdiskriminierung, den Energietransit und die Energieeffizienz, denen die Mitgliedstaaten genugen mussen. Sie sollten diese mit ihrer nationalen Gesetzgebung umsetzen. Ende 2010 wurde politisch uberlegt, ob Atomenergie energiepolitisch nicht besser sei, eine Verlangerun0g der Laufzeiten vorzunehmen. Heute ist der Ausstieg von Atomenergie aus verschiedenen Grunden rechtlich umstritten. Dabei sollten die verschiedenen Verfassungsrechtlichen Fragen zwar diskutiert werden. Aber die Ansicht, dass eine Laufzeitverlangerung eine unzulassige Beihilfe sein darf, ware in der Tat nicht relevant, wenn es keine realistiche alternative gabe. Durch den Unfall in Fukushima in Japan, werden es sich noch sehr viele rechtliche Diskussionen entwickeln. So muss das Problem der nuklearen Sicherheit nicht auf der Ebene eines Landes gelost werden. Daher erfordert sich immer mehr internationale Zusammenarbeit, um hoher Standards und Niveau bei der Verwaltung der Kernkraft zu halten. Bis zum heutigen Tag haben die Lander des Schadens durch einen Atomunfall wie Fukushima in Japan als auch die Burger der Nachbarlander Angst vor Atomkriese. Es ist wirklich bezweifelt um Sicherheit der nachsten Generation, die wir schutzen. Unter Berucksichtigung der Auswirkungen, die langfristige Kernenergie verursacht, kann man nicht sagen, dass die Atomenergie die beste Wahl fur die Energieversorgung sein kann. Daher sollte die Gewahrleistung der Sicherheit bei der wesentlichen Wahl der Nutzung der Energie ein wichtiger Maßstab sein. Gleichzeitig sollten die zusammenhangenden Bestimmungen des Gesetzes dafur vorgesehen werden.

4특집 1 : 원자력안전법제의 현황과 과제 ; 후쿠시마사고와 원자력손해배상제도 -배상조치액의 증액을 중심으로-

저자 : 장정욱 ( Jung Ouk Chang )

발행기관 : 건국대학교 법학연구소 간행물 : 일감법학 27권 0호 발행 연도 : 2014 페이지 : pp. 89-121 (3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The purpose of this paper is to analyze the Japanese nuclear liability regime revealed from the process of that of the Fukushima Nuclear Plant Accident, and to provide just, reasonable, and affordable lesson for Korea`s nuclear regulatory system that has similar nuclear power generation system. The goal of the liability regime ranges from not only ex-post victim relief programs, but also to ex-ante deterrence efforts are outstandingly important, especially, from the aspect of efficiency improvement of the relief system. As being said, we can rationally consider Mutual Support Scheme and/or property insurance program which is co-linked with underwriting ability to accept in addition to liability insurance itself only as well as current channeling of liability scheme that the electricity Utility, KHNP, only is responsible for accident. Along with above relief and insurance programs, we need rapid discard of the Act on Indemnity Agreement for Compensation of Nuclear Damage, which implicitly or explicitly obstructs a nuclear operator`s efforts to deter accident. Because this agreement indemnify a nuclear operator for any losses arising from the compensation nuclear damage which cannot be covered by private liability insurance contract, in exchange for payments of indemnity fee which is only one-twenty three of insurance premiums. On the other hand, in order to prepare for joining in CSC convention, I offer some suggestions that Korea`s nuclear liability regime should resolve in near future such as the abolition of the limitation of liability in amount.

5특집 2 : 개인정보 보호와 이용자 권리 ; 기업의 빅데이터(Big Data) 활용과 개인정보의 보호의 조화

저자 : 곽관훈 ( Kwan Hoon Kwak )

발행기관 : 건국대학교 법학연구소 간행물 : 일감법학 27권 0호 발행 연도 : 2014 페이지 : pp. 125-153 (2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There has been a great deal of effort to utilize Big Data around the World and South Korea is not an exception. It is fully expected that using Big Data will become more popular within next 5 years. Due to the explosion of data, coexistency of potential benefit and chaos is highly possible. Thus, many scholars and practitioners have been seeking for a solution to overcome this problem. As commercial companies using Big Data, one of the most common legal issues will be customers` privacy and protection of personal information. More specifically, companies accumulate the consumer`s purchase history data which allows the companies to advertise and recommend certain products to those customers. In this case, one of the legal issues that could be raised is whether this type of data or information can be considered as a personal information so that the customers can be protected by a privacy protection act or not. Thus, it is necessary to seek a reasonable resolution which does not yield a strict restriction on utilizing Big Data. Overall, the current study is to seek a reasonable resolution that use of Big Data and privacy protection can be well-balanced. In fact, private sectors including commercial companies and public sectors are frequently using Big Data. In addition, Big data is closely related to customers and other interesting parties. Nevertheless, the scope of the current study is limited to utilization of Big Data by commercial companies and privacy or personal information protection.

6특집 2 : 개인정보 보호와 이용자 권리 ; 빅데이터 환경과 개인정보의 보호방안 -정보주체의 관점에서 바라본 비판적 검토를 중심으로-

저자 : 오길영 ( Kil Young Oh )

발행기관 : 건국대학교 법학연구소 간행물 : 일감법학 27권 0호 발행 연도 : 2014 페이지 : pp. 155-188 (3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It was only a few years ago that we accepted the title, Digital Revolution. The internet access through personal computers and laptops, emails, and distribution of new contents such as digital images and MP3 sound sources brought about an enormous change in our lives. On the other hand, we are facing a new phase again. The earlier environment of digital revolution centering around devices and media gradually develops into a new form that works based on this network as the universal foundation. Such an aspect reveals the start of a new ICT environment as well as new social issues. For example, the most recent example is the popularity of big data. It will be reasonable to state that the global internet industry concentrates on the new ICT environment where a large amount of data mass-produced from human digital activities are newly processed and commercialized. In line with the start of this big data environment, currently, there are large-scale discourses to revise the personal data protection policies. This means that the necessity to revise the current Personal Data Protection Act was maintained and the proactive criticism of major principles of the laws became available. This paper started with a question as to the feasibility of these discussions. It is because there are perspectives other than incitement on new possibilities of the big data environment. It is also necessary to attentively observe the international movement where negative impacts of the big data environment or enormous backlashes often referred to as ``infringement on network privacy`` or ``social hacking of personal data`` become subject to public opinions. This paper will provide a review of discourses pertaining to revision of the laws related to personal data protection from a critical perspective based on the understanding. This paper aims to provide a brief overview of the big data environment, sum up new legal issues arising from big data, and critically analyze new discourses trying to respond by overall revision of the laws related to personal data protection. Especially, from the perspective of data principals under the big data environment, the focus will be laid on the verification of specific feasibility in discussions pertaining to ``re-organization of the concepts of personal data`` and ``re-constitution of rights to consent``.

7특집 2 : 개인정보 보호와 이용자 권리 ; 유럽 개인정보보호 개정이 시민에게 미치는 영향 -어떤 선택을 할 것인가-

저자 : Janneke Sloetjes

발행기관 : 건국대학교 법학연구소 간행물 : 일감법학 27권 0호 발행 연도 : 2014 페이지 : pp. 189-204 (1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시민들의 개인 데이터와 프라이버시를 보호하는 유럽 법률은 전 세계적으로 최고 수준의 데이터 보호 법률이라는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2012년 1월 유럽연합집행위원회(EC)는 이러한 법규 개혁을 개시해 데이터 보호 및 프라이버시의 미래에 대한 격렬한 논쟁을 완화시킨 데이터 보호 규정안(Draft Regulation)을 도입했다. 이 안은 새로운 기술을 도입하려 하고 있으며, 시민 개인과 사업체 둘 모두에 보안 및 선택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그러나 그것으로 약속한 것을 성취해낼 수 있을까? 유럽집행위원회는 기존 법규에 여러 새로운 개념을 도입했다. 이는 사업비용을 경감하고 시민 개인이 자신의 개인 데이터를 사용하는데 있어 더 많은 통제력을 발휘할 수 있게 하기 위한 것이었다. 변경 내용으로는 온라인 환경에서 데이터를 더 잘 보호하기 위한 목적의 개인 데이터를 더 잘 정의하는 것, 동의를 얻는 것에 관한 좀 더 엄격한 규정과 소위 망각할 권리 등이 포함되어 있는데, 이러한 변경내용은 시민들로 하여금 자신에 관해 공개된 정보를 삭제할 수 있게 해준다. 이러한 새로운 권리는 언론의 자유를 보호하는 것에 관해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제안내용에는 시민들이 자신의 데이터 전체 사본을 얻을 수 있는 권리와 데이터 침해 통지 규정과 데이터 보호 법률을 위반한 기업이나 정부에 대해 더 높은 수준의 제재 조치 등이 포함되어 있다. 유럽 의회는 이 입법안에 대해 수많은 반대 제안에 직면해오고 있다. 이러한 제안들 중 대부분은 사업체가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 시민 데이터를 처리할 수 있는 여지를 더 많이 제공하기 위한 목적을 지니고 있기 때문에 프라이버시 보호를 축소시키는 결과를 낳게 될 것이다. 이는 의회 의원들이 도입한 상당수의 제안과 수정안이 로비스트들의 제안에서 비롯된 것이기 때문에 그리 놀랄 일도 아니다. 따라서 이 입법 과정이 어떻게 결말을 맺을지는 매우 불확실하다. 유럽인들은 현재 수준 보다 자신들의 개인 데이터 보호 수준이 축소되는 것으로 결말을 맺을 수도 있다. 본 논문은 데이터 보호법의 업데이트 필요성을 분석하고, 유럽집행 위원회가 제안한 새로운 추가 사항을 탐색해볼 것이다. 마지막으로 본 논문은 정치적 활동 상태와 가능한 결과에 대한 설명을 제시할 것이다.

8특집 2 : 개인정보 보호와 이용자 권리 ; 일본에서의 사회보장,조세번호제도가 프라이버시 보호에 미치는 영향

저자 : Junichiro Makita

발행기관 : 건국대학교 법학연구소 간행물 : 일감법학 27권 0호 발행 연도 : 2014 페이지 : pp. 205-225 (2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일본 정부는 2016년 사회보장·조세 번호제도 (``번호 제도``) 도입을 계획하고 있다. 이는 일본의 프라이버시 문제에 많은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다. 일본 정부는 새로운 번호를 부여하게 될 것이다. 이 번호의 기능은 수입 등에 관한 정보를 파악해 이 번호를 사회 보장 및 세무에 효율적으로 이용하기 위한 것이다. 복수의 기관들이 관련 번호 시스템 번호를 통해 각 개인에 관한 정보를 공유하게 될 것이며, 그 개인에 관한 다른 번호들도 공유하게 될 것이다. 정부는 일반인들에게 IC 카드를 배포할 것이다. 이 IC 카드는 개인의 식별 및 온라인 인증 용도로 사용될 것이다. 비록 개인정보보호법이 2005년 이후부터 시행되고 있지만, 프라이버시 문제는 아직 충분히 해결되지 못하고 있다. 오늘날의 사회에서 기술진보는 개인의 행동 기록을 쉽게 파악, 저장 분석하는 일을 가능하게 하였다. 이런 상황에서 일본 정부는 이제 번호제도를 도입하기 위한 작업에 착수하였다. 우리 사회가 하나의 단일 정보로도 개인에 관한 많은 양의 정보를 인출할 수 있는 사회가 될 것이라는 우려도 있다. 새로운 기술 진보를 통해 우리 자신의 개인 정보가 다른 사람에게 공개되고, 특히 정부 및 대기업에 공개되는 사회는 판옵티콘(Panopticon)감옥 건물과도 같은 사회가 될 수 있을 지도 모른다. 이러한 상황이 계속된다면, 우리는 실제로 관찰 당하지 않아도 늘 감시를 받는 것과 같이 느낄 수 있을 것이며, 이는 다른 사람과 다르게 행동하는 것을 억제할 수도 있다. 이러한 위협 효과는 자율성의 상실로 이어지게 된다. 이 문제는 자율성을 지닌 개인들의 집단으로 이루어진 민주사회의 근간을 흔들 수 있는 문제이기 때문에 간과할 수 없는 문제라 할 수 있다. 따라서 본 저자는 판옵티콘이 되는 일을 피하기 위해 우리가 취해야 하는 몇 가지 제도를 제안하고자 한다. 첫째, 본 저자는 프라이버시의 가치는 사람들의 자율성을 보호하는 것에 있다고 믿는다. 따라서 프라이버시 이슈, 특히 자율적인 의사결정을 어렵게 하고, 상황을 시정하기 위해 공격적 조치들이 필요한 사례에 있어서의 프라이버시 문제를 분석해볼 필요가 있을 것이다. 둘째, 프라이버시 보호에 관한 논쟁에서 설계 단계부터 프라이버시침해가 적은 기술을 의도적으로 개발하고 채택하는 것이 중요할 것이다. 프라이버시를 보호하기 위한 특별한 노력을 대중이 기울일 필요가 없어야 한다. 그러한 노력은 프라이버시를 침해할 수도 있는 시스템 개발자가 기울여야 하는 노력들이다. 셋째, 선제적 조치를 취해 프라이버시 침해 위험성을 최소화할 수 있는 사회 기반구조를 갖추어야 한다. 제3자는 디지털 사회에서의 프라이버시 보호라는 기본적 개념을 수립한 이후 행정 기관들이 그러한 개념에 기초해 구체적 방침들을 실행하는 과정을 감시해야 한다. 또한 프라이버시 보호 상황에 관한 지침, 자문, 충고, 명령 등을 제시할 수 있는 기능을 갖추고, 민간 분야에서 그러한 기본 개념을 홍보하고 그러한 개념에 부합되게 구체적 정책을 시행할 수 있게 해야 할 것이다.

9부의 결정기준으로서 부자관계설정의사의 기능 및 한계

저자 : 김상헌 ( Sang Hun Kim )

발행기관 : 건국대학교 법학연구소 간행물 : 일감법학 27권 0호 발행 연도 : 2014 페이지 : pp. 229-262 (3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In case of our country, it`s difficult to find the precedence of giving clear judgment of the decision standard of paternity; nevertheless, looking into how the legal principle evaluates the volitional element like the intention of becoming a father, or a father`s consent when the precedent decides on paternity will be a reference in arranging the decision standard of paternity consequent on test-tube reproduction; in this context, consideration of this issue will be a meaningful research. Accordingly, this paper looked into how a father`s volitional element equal to the existence or non-existence of the intention of setting up a father-child relationship works on deciding on paternity consequent on artificial insemination, and what is the limit to the function of a father`s volitional element through the representative precedents. In case of an artificial insemination donor(hereinafter, “AID”), especially in a father-son relationship, there follows the concern that a new baby might be in an unsafe position depending on a husband`s consent to artificial insemination; therefore, in case a couple, who consented to getting sperm donation first, has a baby using sperm donation, the enactment of the law providing that the relevant husband cannot deny paternity of the baby is the task that should be preceded for the baby`s welfare though it is not related genetically; nevertheless, this paper puts emphasis on the fact it`s possible to fully surmount this problem only if the legal system can fully think of the intention of establishing a father-child relationship, which is a volitional element of paternity, as an important judgment factor in father-child formation even if following the present family law principle. Nevertheless, in case such an intention of father-child establishment appears in an inequitable form, or in case a man in a specific relationship takes a method of denying his intention of becoming paternity even while consenting to the birth of a baby consequent on donation of his own sperm, it becomes the form restricted in the volitional element, which is the very limit in a volitional element.

10독일 보험감독법상 생명보험의 영역획정에 대한 법적 문제

저자 : 김은경 ( Eun Kyung Kim )

발행기관 : 건국대학교 법학연구소 간행물 : 일감법학 27권 0호 발행 연도 : 2014 페이지 : pp. 263-305 (4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Die Spartentrennung ist ein Grundsatz des Versicherungswesens nach dem deutschen Versicherungsaufsichtsgesetz(VAG). Gemaß VAG § 8 Abs. 1a durfen Versicherungsunternehmen, die im Lebens- oder substitutiven Krankenversicherungsgeschaft tatig sind, keine anderen Versicherungssparten, also kein Schaden- und Unfallversicherungsgeschaft betreiben. Schon lange die deutsche Aufsichtpraxis entwickelte das Spartentrennungsgebot. Dieses Prinzip besagt, dass den Versicherungsunternehmen zur ausreichenden Wahrung der Interessen Versicherten die Erlaubnis zum gleichzeitigen Betrieb der Lebens-oder substitutiven Krankenversicherung mit anderen Versicherungssparten von der Aufsichtsbehorde zu untersagen ist. Dadurch wird eine gesellschaftsrechtliche Trennung der Vermogensmassen erreicht. Obwohl dieses Spartentrennungsprinzip die europaische Rechtsebene aufnahm, ist dieses allmahlich abgeartet oder aufgegeben. Wegen des Bedarfs der Versicherungspraxis war die Spartentrennung war und ist forderlich fur die Bildung von Versicherungs-Konzernen in Deutschland. Zeit kurzem hat die Solvency II-Richtlinie die grosse Rolle fur die Versicherungsaufsicht. Solvency II ist ein Projekt der EU-Kommission zu einer grundlegenden Reform des Versicherungsaufsichtsrechts in Europa, vor allem der Solvabilitatsvorschriften fur die Eigenmittelausstattung von Versicherungsunternehmen. Nach dem Solvency II-Projeckt benotigt die minimalen Ausstattung mit Sicherheitskapital,, wodurch das Insolvensrisikos eines Versicherungsunternehmes auf eine zu akzeptierende Solvabilitatsszstem mit zahlreichen risikotheoretischen Mangeln behaftet. Noch dazu gabe es mit der Fixierung von Solvency II die Moglichkeit, das Spartentrennungsprinzip aufzuheben bzw. aufzugeben. Dieser Verlauf musste zur Teilnahme an dem deutschen und europaischen Versicherungsmakrt betracht werden.

123
주제별 간행물
간행물명 수록권호

KCI등재

과학기술법연구
25권 2호 ~ 25권 2호

KCI등재

상사법연구
38권 1호 ~ 38권 1호

KCI등재

법학연구
27권 2호 ~ 27권 2호

KCI등재

피해자학연구
27권 1호 ~ 27권 1호

KCI등재

한국범죄학
13권 1호 ~ 13권 1호

KCI등재

형사정책
31권 1호 ~ 31권 1호

KCI등재

법과 사회
60권 0호 ~ 60권 0호

KCI등재

세계헌법연구
25권 1호 ~ 25권 1호

KCI등재

법교육연구
14권 1호 ~ 14권 1호

KCI등재

환경법연구
41권 1호 ~ 41권 1호

KCI등재

금융법연구
16권 1호 ~ 16권 1호

KCI등재

비교형사법연구
21권 1호 ~ 21권 1호

KCI등재

법철학연구
22권 1호 ~ 22권 1호

KCI등재

외법논집
31권 0호 ~ 35권 3호

KCI등재

법조
68권 2호 ~ 68권 2호

KCI등재

외법논집
31권 0호 ~ 35권 3호

KCI등재

외법논집
18권 0호 ~ 30권 0호

BFL
88권 0호 ~ 88권 0호

KCI등재

서울대학교 법학
60권 1호 ~ 60권 1호

KCI등재

법학논총
36권 1호 ~ 36권 1호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