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문 상세보기

대한가정학회> Family and Environment Research> 부모의 학대 및 방임과 학령기 아동의 또래애착이 휴대전화 의존에 미치는 영향

KCI등재

부모의 학대 및 방임과 학령기 아동의 또래애착이 휴대전화 의존에 미치는 영향

Original Articles : The Effects of Parental Abuse and Neglect, and Children`s Peer Attachment, on Mobile Phone Dependency

우수정 ( Su Jung Woo )
  • : 대한가정학회
  • : Family and Environment Research 51권6호
  • : 연속간행물
  • : 2013년 11월
  • : 583-590(8pages)

DOI


목차


					

키워드 보기


초록 보기

본 연구에서는 부모의 학대 및 방임과 학령기 아동의 또래애착이 휴대전화 의존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 살펴보았다. 본 연구결과를 중심으로 논의해보면 다음과 같다. 첫째, 부모의 학대 및 방임적 양육행동은 아동의 또래애착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즉 부모가 학대 및 방임적 양육행동을 보일수록 아동은 또래와의 관계에서 의사소통과 신뢰 관계에 있어서 어려움을 겪으며 이로 인해 또래애착이 잘 형성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학대를 경험한 아동의 경우 이후 또래관계에서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는 연구결과[29]와 초등학교 5-6학년 아동을 대상으로 한 Lee [19]의 연구에서 부모의 방임이 높을수록 또래수용도는 낮아졌다는 연구결과를 지지한다. 또한 부모의 양육이 온정적일수록 긍정적인 또래관계를 형성하고 있었다는 연구결과[6]와도 연관지어 생각해 볼 수 있다. 학대를 경험한 아동은 다른 사람에 대해 공격적이거나 다른 사람의 고통에 대해 무감각한 경향성을 보이는 데에서 알 수 있듯이, 아동의 사회적 기술은 최초의 사회적 관계인 부모와의 관계를 통해 습득되어지는 것이기에 부모와의 적절하지 못한 관계 형성의 영향은 또래와의 친밀한 관계형성에도 부정적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해석된다. 즉 부모의 양육행동이 또래관계 향상을 직접적인 목표로 하여 행해지는 것은 아닐지라도 결과적으로는 부모와의 관계가 또래관계에 영향을 주고 있음을 알 수 있다[33]. 대부분의 아동학대사례가 실제로 신고, 접수되고 있지 않은 현실을 감안해 볼 때, 실제적으로는 학대 및 방임이 더 많이 행해질 수 있다는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서 결과를 해석해 본다면 학대와 방임의 부정적 영향력은 보다 더 클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에 학대와 방임이 아동으로 하여금 또래관계에서의 애착형성에 어려움을 준다는 본 연구결과를 통해서 부모로 하여금 부정적인 양육행동을 나타내지 않도록 하기 위한 방안마련이 필요하다고 볼 수 있겠다. 따라서 우리사회가 체벌에 보다 허용적인 문화적 분위기를 지닌 것은 아닌지 되돌아보고, 아울러 강압적인 양육행동이 행해지는 동안 부모자신도 모르는 사이 학대가 이루어지고 있지는 않은지 살펴 볼 필요가 있다. 학대 및 방임적 양육태도가 이후 대인관계를 비롯하여 아동에게 부정적 영향을 미치는 만큼 훈육이라는 미명하에 학대가 이루어지지 않도록 주의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부모의 방임의 경우 부모가 아동의 발달적 요구를 제대로 파악하지 못해서 발생하는 무책임하면서 안일한 양육으로부터 비롯되기도 한다[27]. 이에 부모로서의 바람직한 양육태도를 길러주기 위한 체계적인 자녀양육에 대한 부모교육이 시행되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아동학대부모들은 대체적으로 경제적 어려움에 처해 있거나 사회적 지원체계로부터 고립되어 있는 경우가 많으므로 아동학대에 대한 보다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서는 가족기능전반에 대한 지원이 필요할 것이다. 아울러 사회적 차원에서 아동학대와 방임에 대한 관심과 인식의 개선이 이루어져야 한다. 무엇보다도 성장기 아동의 바람직한 발달을 위한 예방적 차원에서 가족과 사회 전체의 학대 및 방임 방지를 위한 적극적인 참여가 이루어져야 할 것이다. 둘째, 아동의 또래애착은 휴대전화 의존에 유의미한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 대부분의 연구들의 연구대상이 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하여 또래애착과 휴대전화 의존 간의 연관성이 있다는 연구결과[4, 5, 30]와 또래애착이 휴대전화 의존에 영향을 미치지 않은 결과[15]와 같이 일관되지 않은 연구결과들로 인하여 이에 대한 연구가 필요함을 시사한다. 더욱이 학령기 아동을 대상으로 한 연구가 드문 실정에서 학령기 아동을 대상으로 살펴 본 아동의 또래애착과 휴대전화 의존 간 관계에서, 또래애착이 휴대전화 의존에 영향을 미치지 않은 본 연구결과는 Kim [15]의 또래애착이 휴대전화 의존에 영향을 주지 않았다는 연구결과를 지지하였다. 아동기를 지나 청소년기에 접어들면서 청소년들은 또래들의 평가에 더욱 민감해지며[10], 이로 인해 또래관계에서 소외당하지 않기 위함이 휴대전화를 사용하는 주요 이유 중의 하나인 것으로 나타났다[32]. 이러한 중·고등학생과는 달리 학령기 아동의 경우 또래관계 유지 및 강화에 있어서 아직까지는 휴대전화의 역할이 그다지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지 않은 것일 수도 있음을 본 연구결과를 통해 짐작해 볼 수 있다. 즉 학령기 아동의 또래애착이 휴대전화 의존에 영향력을 미치지 않았다는 점은 또래관계의 질에 있어서 휴대전화가 주요한 역할을 담당하는 시기로 아직 진입하기 전임을 시사하는 것일 수도 있다. 또한, 또래애착이란 또래와의 친밀한 의사소통이나 신뢰를 형성해 나가는 관계의 질적인 면을 나타내는 애착관계라는 점에서, 또래애착이 휴대전화 의존에 영향을 미치지 않은 본 연구결과는 또래로부터 소외당하지 않기 위해 형성된 피상적인 또래관계가 아닌 또래관계의 질적인 면과 휴대전화 의존의 관계를 보았기에 결과가 유의하게 나타나지 않았을 가능성도 있다. 이러한 결과를 통해 친밀한 또래관계 형성에 있어서 휴대전화의 올바른 활용에 대한 방향을 제시하기에 학령기 아동기가 가장 적합한 시기임을 알 수 있다. 본 연구대상인 초등학교 5학년 아동은 아동기에서 청소년기로 넘어가는 과도기적 시기인 만큼 점차 자율성 형성을 위해 노력해야 할 시점이라 할 수 있으며 이러한 자율성 형성 격려를 통해 휴대전화 의존성향이 나타나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여야 할 것으로 보인다. 셋째, 부모의 학대 및 방임은 아동의 휴대전화 의존에 영향을 주었다. 즉 부모가 학대 및 방임적 양육행동을 보일수록 아동의 휴대전화 의존은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결과는 부모의 양육태도가 휴대전화 의존에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결과[5, 18] 및 Chang 등[4]의 부모의 긍정적 양육행동이 나타날수록 중학생들의 휴대전화 의존도가 낮았다는 연구결과와 연관지어 살펴 볼 수 있다. 이를 통해 부모의 부정적 양육행동이 나타날수록 아동의 휴대전화 의존도는 높아질 것이라고 추론해 볼 수 있다. Furman과 Buhrmester [9]의 연구에서 5-6학년 아동들이 부모를 자신의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사람이라고 보고한 것처럼 학령기 아동의 경우 아직까지는 청소년에 비해 도움과 지원을 제공받는 일차적인 자원으로 부모를 비롯한 가족구성원을 지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22]. 이처럼 아직까지는 휴대전화 의존에 있어서 또래관계에 따른 영향보다는 부모와의 관계에 따른 영향이 더 크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특히, 학대와 방임과 같은 부정적인 부모와의 관계에서의 휴대전화 의존이라는 결과는 부모와의 부정적 관계에 대한 부적절한 적응방식으로 의존성이 표출된 것은 아닌지 생각해 보아야 한다. 소외되고 외로운 사람일수록 매체에 중독되는 경향이 있다는 연구[35]에서 보여지듯이 학대와 방임을 경험하는 아동들은 부정적인 부모·자녀관계에 대한 도피처로서 휴대전화에 의존하는 것일 수도 있다. 이처럼 휴대전화는 통제력을 잃고 부적절하게 사용할 경우 해가 되지만, 올바르게 사용한다면 다양하고 편리한 기능과 더불어 대인관계를 보다 강화시키는데 도움을 줄 수 있는 유익한 기능을 지니고 있기에, 가능한 올바르게 휴대전화를 활용할 수 있도록 아동기부터 휴대전화의 적절한 사용에 대한 지도가 필요하며 이를 위해 부모 및 교사를 대상으로 한 교육이 이루어질 필요가 있다. 결론적으로 또래관계의 질보다는 부모와의 관계가 학령기 아동의 휴대전화 의존에 영향을 미치고 있었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부모의 학대 및 방임은 학령기 아동의 또래애착 형성에 어려움을 주었으며 또한 휴대전화에 대해 더 의존적이 되도록 하는데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상의 결과를 바탕으로 본 연구의 제한점과 후속연구를 위한 제언을 하면 다음과 같다. 첫째, 본 연구에서는 부모의 가해행동으로서의 학대와 무관심한 태만행동으로서의 방임으로 아동학대를 크게 구분지어 살펴보았다. 후속연구에서는 아동학대를 신체적 학대와 정서적 학대, 성적 학대 및 방임으로 보다 세분화하여 살펴봄으로써 이에 대해 더욱 전문적이며 구체적인 개입이 이루어질 수 있는 기초자료를 제공해야 할 것이다. 둘째, 추후 패널자료를 이용한 종단연구를 통해 아동기에서 청소년기로 진입하면서 변화될 수 있는 또래관계의 질과 휴대전화 의존도 간의 연관성을 지속적으로 관찰해 볼 필요가 있다. 이러한 제한점에도 불구하고 본 연구는 다음과 같은 의의를 지닌다. 첫째, 본 연구에 사용된 패널조사자료는 전국에서 표집된 대규모 표본이라는 점에서 표본의 대표성을 지니며 이에 따른 연구결과의 일반화가 가능하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둘째, 본 연구를 통해 학령기 아동 자녀를 둔 부모들의 학대와 방임이 아동의 또래관계와 휴대전화 의존에 영향을 미치고 있음을 살펴볼 수 있었다. 이를 통해 부모들이 의도하였거나 또는 의식하지 못하고 있는 사이 행해진 부적절한 학대 및 방임에 따른 아동성장 및 발달에 미치는 부정적 결과에 대해 경각심을 불러일으키고자 하였다. 더불어 부모로 하여금 보다 효율적이고 긍정적인 양육행동을 수행할 수 있도록 사회적 지원을 제공함과 동시에 예방적 차원에서 사회전체가 적극적으로 개입해야 할 필요성을 제기하였다. 셋째, 휴대전화 의존을 예방하기 위해 올바른 휴대전화 이용에 대한 지도와 개입이 학령기 아동을 대상으로 이루어져야 할 필요성을 제시하였으며, 이러한 개입에는 부모의 바람직한 양육행동에 대한 교육이 함께 이루어질 필요가 있음을 확인하였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examine the effects of parental abuse and neglect, as well as that of children`s peer attachment, on mobile phone dependency. Data were obtained from the Korean Child-Youth Panel Survey (KCYPS), and the participants were 1,892 (909 boys, 983 girls) elementary students (5th graders) who had a mobile phone. To measure the variables, this study used such scales as the parental abuse and neglect scale, peer attachment scale, and mobile phone dependency scale. The data were analyzed using descriptive statistics, Pearson`s correlation, and structural equation modeling analysis. The results of the study were as follows: First, parental abuse and neglect had direct negative effects on children`s peer attachment; that is, the more parental abuse and neglect, the less children`s peer attachment. Second, parental abuse and neglect had direct positive effects on mobile phone dependency; that is, the more parental abuse and neglect, the greater children`s mobile phone dependency. However, children`s peer attachment did not directly affect mobile phone dependency; that is, children`s peer attachment did not have a mediating effect between parental abuse and neglect, and mobile phone dependency. In conclusion, parental abuse and neglect influence children`s peer attachment and mobile phone dependency. Thus this study showed that parental abuse and neglect, rather than children`s peer attachment, affect children`s mobile phone dependency.

ECN

ECN-0102-2014-500-001790887


UCI

I410-ECN-0102-2014-500-001790887

간행물정보

  • : 자연과학분야  > 가정
  • : KCI 등재
  • : -
  • : 격월
  • : 2288-3541
  • : 2288-355X
  • : 학술지
  • : 연속간행물
  • : 1959-2018
  • : 4487


저작권 안내

한국학술정보㈜의 모든 학술 자료는 각 학회 및 기관과 저작권 계약을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에 본 자료를 상업적 이용, 무단 배포 등 불법적으로 이용할 시에는 저작권법 및 관계법령에 따른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발행기관 최신논문
| | | | 다운로드

1영아 보육교사의 상해예방을 위한 감독과 자기 효능감 및 직무 스트레스의 관계 연구

저자 : 김혜금 ( Hye Gum Kim )

발행기관 : 대한가정학회 간행물 : Family and Environment Research 51권 6호 발행 연도 : 2013 페이지 : pp. 573-581 (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영아 보육교사의 자기 효능감, 직무 스트레스 그리고 감독 행동 간 관계를 살펴보았다. 구체적으로 영아 보육교사의 자기 효능감, 직무 스트레스 그리고 감독 행동 간에 어떠한 관계가 있는지, 영아 보육교사의 감독 행동에 자기 효능감과 직무 스트레스가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 그리고 영아 보육교사의 자기 효능감이 감독 행동과 직무 스트레스에 어떠한 매개역할을 하는지 살펴보았다. 본 연구에서 나타난 결과를 토대로 논의하면 다음과 같다. 첫째, 보육교사의 감독행동과 교사의 효능감은 정적 상관관계를 보였고 직무 스트레스와는 부적 상관관계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자기 효능감과 직무 스트레스는 부적 상관관계를 보였다. 이 결과는 보육교사의 효능감이 높을수록 감독행동을 더 많이 하며, 보육교사의 효능감이 낮을수록 감독행동을 덜 한다는 것으로 보여준다. 또한 보육교사의 직무 스트레스가 낮을수록 감독행동을 더 많이 하며, 보육교사의 직무 스트레스가 높을수록 감독행동을 덜 한다고 할 수 있다. 한편으로는 보육교사의 자기 효능감이 높을수록 직무 스트레스를 덜 느끼고 자기 효능감이 낮을수록 직무 스트레스를 더 많이 받는다고 볼 수 있다. 이는 보육교사의 감독행동과 교사의 자기 효능감은 정적 상관관계가 있다고 주장한 Allinder [3]의 연구결과와 일치하며, 보육교사의 높은 직무 스트레스는 그들이 돌보는 영유아에 대한 감독 및 통제 기능을 저하시키는 것과 관계가 있다고 본 Berridge [9]와 Ward와 Skuse [54]의 연구결과를 지지하는 것이다. 한편으로는 자기 효능감과 직무 스트레스는 부적 상관관계가 있다고 한 Thakur [51]의 연구결과와 맥락을 같이 한다. 이러한 결과는 영아 보육교사의 자기 효능감을 증진할 수 있는 교육과정을 개발하여 직무교육 및 승급교육에 포함시키는 것이 필요함을 보여준다. 특히 영아특별직무교육에 영아 보육교사의 자기 효능감을 고취하는 다양한 내용을 첨가하여 영아의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감독 수준을 높일 수 있을 것이다. 둘째, 영아 보육교사의 직무 스트레스는 감독 행동에 부적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지만 자기 효능감은 정적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즉 영아 보육교사는 직무 스트레스가 높을수록 감독 행동을 덜 하며, 자기 효능감이 높을수록 감독행동을 더 많이 함을 알 수 있다. 감독 행동에 직무 스트레스가 가장 큰 영향을 미쳤고, 그 다음에 자기 효능감이 영향을 미쳤다. 이러한 결과는 자기 효능감이 초임 보육교사의 직무 스트레스에 유의한 영향력을 갖는 변인으로 나타난 Yoo 등[56]의 연구를 지지하는 것이다. 본 연구결과는 영아의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보육교사들의 직무 스트레스를 조절할 수 있는 다양한 전략을 지원하고 장시간 영아를 돌보면서 점심시간마저 영아를 돌보느라 제대로 식사도 하지 못하는 열악한 근무환경을 개선해 주어야 함을 시사한다. 영아 보육교사가 연구를 하고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경력이 있는 유휴인력을 보조교사로 투입하거나 60대 이상의 어르신 보육도우미를 점심시간에 투입하고 교사들은 식사를 하고 휴식을 취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할 필요가 있다. 셋째, 감독 행동과 직무 스트레스의 관계에서 자기 효능감이 매개적인 역할을 수행하는지를 살펴본 결과 자기 효능감의 매개효과가 검증되었다. 즉 감독 행동이 높은 교사는 상대적으로 감독 행동이 낮은 교사들보다 높은 자기 효능감을 가졌으며, 이러한 자기 효능감은 감독 행동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침과 동시에 직무 스트레스와 감독 행동의 관계에서 간접 효과를 갖는 보호요인으로서 직무 스트레스를 낮추고 직무 스트레스를 완충시키는 효과가 있다고 할 수 있다. 이러한 결과는 자기 효능감이 직무 스트레스에 대한 부정적 반응을 낮춘다고 보고한 Schunk [46]의 연구와 Cho와 Koo [14]의 연구를 지지하는 결과라고 할 수 있다. 감독 수준이 높은 교사는 상대적으로 감독 수준이 낮은 교사보다 높은 자기 효능감을 가지며 이러한 자기 효능감은 교사의 감독 행동에 긍정적인 결과를 가져올 수 있음을 의미한다. 본 연구결과는 직무 스트레스가 감독 행동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미치고, 자기 효능감이 간접적으로 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보여준다. 결론적으로 본 연구는 영아 보육교사의 자기 효능감을 제고하여 영아의 상해위험에 대한 감독 수준을 높이고 직무 스트레스를 낮추는 방안이 강구되어야 함을 보여준다. 자기 효능감은 교수행위를 통해 학생들의 동기유발과 성취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믿는 신념으로[12] 교사로서의 직무수행능력과 직무만족도와 관계가 있다[11]. 교사의 자기 효능감은 교사 초기 단계에서는 교사의 능력을 시험하는 것이지만 교사가 경력을 쌓으면서 굳건해지며 중간 이후 단계에서는 동기유발과 직무 만족도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도전감을 제공한다[26]. 다른 직종에 비해 근무환경이 열악한 어린이집에서 보육교사가 직무 스트레스를 조절하고 영아 상해위험에 대한 감독 수준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보육교사의 자기 효능감 증진 프로그램이 개발될 필요가 있다. 이때 효능감 증진 프로그램은 교사의 경력을 반영한 차별화된 내용이 제공되어야 할 것이다. 본 연구는 영아 보육교사의 자기 효능감, 직무 스트레스 그리고 감독 행동 간 관계를 살펴보고, 영아 보육교사의 직무 스트레스와 자기 효능감이 영아의 상해예방을 위한 감독 행동에 미치는 영향과 자기 효능감이 직무 스트레스를 완화하는 매개효과를 증명하였다. 그러나 본 연구는 서울과 경기도 지역을 대상으로 하였기에 다른 지역에서 근무하는 영아 보육교사에게 일반화하기에는 한계가 있다. 따라서 더 넓은 지역의 영아 보육교사를 포함하여 추후에 연구가 실시될 필요가 있다. 또한 본 연구에서는 보육교사의 자기 보고 질문지에 의지하여 직무 스트레스, 자기 효능감, 상해예방을 위한 감독 수준을 측정하였기에 영아 보육교사의 실제 직무 스트레스, 자기 효능감, 상해예방을 위한 감독 수준과 차이가 있을 수 있다. 추후 연구에서 교사의 행동관찰 및 교사 면담을 병행하여 조사가 이루어진다면 보다 객관적인 자료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다. 이러한 제한점에도 불구하고 본 연구결과는 영아 보육교사의 상해예방을 위한 감독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보육교사의 높은 자기 효능감이 직무 스트레스를 조절하여 감독 수준을 높일 수 있음을 증명했다는 점에서 연구의 의의를 찾을 수 있다.

2부모의 학대 및 방임과 학령기 아동의 또래애착이 휴대전화 의존에 미치는 영향

저자 : 우수정 ( Su Jung Woo )

발행기관 : 대한가정학회 간행물 : Family and Environment Research 51권 6호 발행 연도 : 2013 페이지 : pp. 583-590 (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에서는 부모의 학대 및 방임과 학령기 아동의 또래애착이 휴대전화 의존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 살펴보았다. 본 연구결과를 중심으로 논의해보면 다음과 같다. 첫째, 부모의 학대 및 방임적 양육행동은 아동의 또래애착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즉 부모가 학대 및 방임적 양육행동을 보일수록 아동은 또래와의 관계에서 의사소통과 신뢰 관계에 있어서 어려움을 겪으며 이로 인해 또래애착이 잘 형성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학대를 경험한 아동의 경우 이후 또래관계에서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는 연구결과[29]와 초등학교 5-6학년 아동을 대상으로 한 Lee [19]의 연구에서 부모의 방임이 높을수록 또래수용도는 낮아졌다는 연구결과를 지지한다. 또한 부모의 양육이 온정적일수록 긍정적인 또래관계를 형성하고 있었다는 연구결과[6]와도 연관지어 생각해 볼 수 있다. 학대를 경험한 아동은 다른 사람에 대해 공격적이거나 다른 사람의 고통에 대해 무감각한 경향성을 보이는 데에서 알 수 있듯이, 아동의 사회적 기술은 최초의 사회적 관계인 부모와의 관계를 통해 습득되어지는 것이기에 부모와의 적절하지 못한 관계 형성의 영향은 또래와의 친밀한 관계형성에도 부정적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해석된다. 즉 부모의 양육행동이 또래관계 향상을 직접적인 목표로 하여 행해지는 것은 아닐지라도 결과적으로는 부모와의 관계가 또래관계에 영향을 주고 있음을 알 수 있다[33]. 대부분의 아동학대사례가 실제로 신고, 접수되고 있지 않은 현실을 감안해 볼 때, 실제적으로는 학대 및 방임이 더 많이 행해질 수 있다는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서 결과를 해석해 본다면 학대와 방임의 부정적 영향력은 보다 더 클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에 학대와 방임이 아동으로 하여금 또래관계에서의 애착형성에 어려움을 준다는 본 연구결과를 통해서 부모로 하여금 부정적인 양육행동을 나타내지 않도록 하기 위한 방안마련이 필요하다고 볼 수 있겠다. 따라서 우리사회가 체벌에 보다 허용적인 문화적 분위기를 지닌 것은 아닌지 되돌아보고, 아울러 강압적인 양육행동이 행해지는 동안 부모자신도 모르는 사이 학대가 이루어지고 있지는 않은지 살펴 볼 필요가 있다. 학대 및 방임적 양육태도가 이후 대인관계를 비롯하여 아동에게 부정적 영향을 미치는 만큼 훈육이라는 미명하에 학대가 이루어지지 않도록 주의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부모의 방임의 경우 부모가 아동의 발달적 요구를 제대로 파악하지 못해서 발생하는 무책임하면서 안일한 양육으로부터 비롯되기도 한다[27]. 이에 부모로서의 바람직한 양육태도를 길러주기 위한 체계적인 자녀양육에 대한 부모교육이 시행되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아동학대부모들은 대체적으로 경제적 어려움에 처해 있거나 사회적 지원체계로부터 고립되어 있는 경우가 많으므로 아동학대에 대한 보다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서는 가족기능전반에 대한 지원이 필요할 것이다. 아울러 사회적 차원에서 아동학대와 방임에 대한 관심과 인식의 개선이 이루어져야 한다. 무엇보다도 성장기 아동의 바람직한 발달을 위한 예방적 차원에서 가족과 사회 전체의 학대 및 방임 방지를 위한 적극적인 참여가 이루어져야 할 것이다. 둘째, 아동의 또래애착은 휴대전화 의존에 유의미한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 대부분의 연구들의 연구대상이 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하여 또래애착과 휴대전화 의존 간의 연관성이 있다는 연구결과[4, 5, 30]와 또래애착이 휴대전화 의존에 영향을 미치지 않은 결과[15]와 같이 일관되지 않은 연구결과들로 인하여 이에 대한 연구가 필요함을 시사한다. 더욱이 학령기 아동을 대상으로 한 연구가 드문 실정에서 학령기 아동을 대상으로 살펴 본 아동의 또래애착과 휴대전화 의존 간 관계에서, 또래애착이 휴대전화 의존에 영향을 미치지 않은 본 연구결과는 Kim [15]의 또래애착이 휴대전화 의존에 영향을 주지 않았다는 연구결과를 지지하였다. 아동기를 지나 청소년기에 접어들면서 청소년들은 또래들의 평가에 더욱 민감해지며[10], 이로 인해 또래관계에서 소외당하지 않기 위함이 휴대전화를 사용하는 주요 이유 중의 하나인 것으로 나타났다[32]. 이러한 중·고등학생과는 달리 학령기 아동의 경우 또래관계 유지 및 강화에 있어서 아직까지는 휴대전화의 역할이 그다지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지 않은 것일 수도 있음을 본 연구결과를 통해 짐작해 볼 수 있다. 즉 학령기 아동의 또래애착이 휴대전화 의존에 영향력을 미치지 않았다는 점은 또래관계의 질에 있어서 휴대전화가 주요한 역할을 담당하는 시기로 아직 진입하기 전임을 시사하는 것일 수도 있다. 또한, 또래애착이란 또래와의 친밀한 의사소통이나 신뢰를 형성해 나가는 관계의 질적인 면을 나타내는 애착관계라는 점에서, 또래애착이 휴대전화 의존에 영향을 미치지 않은 본 연구결과는 또래로부터 소외당하지 않기 위해 형성된 피상적인 또래관계가 아닌 또래관계의 질적인 면과 휴대전화 의존의 관계를 보았기에 결과가 유의하게 나타나지 않았을 가능성도 있다. 이러한 결과를 통해 친밀한 또래관계 형성에 있어서 휴대전화의 올바른 활용에 대한 방향을 제시하기에 학령기 아동기가 가장 적합한 시기임을 알 수 있다. 본 연구대상인 초등학교 5학년 아동은 아동기에서 청소년기로 넘어가는 과도기적 시기인 만큼 점차 자율성 형성을 위해 노력해야 할 시점이라 할 수 있으며 이러한 자율성 형성 격려를 통해 휴대전화 의존성향이 나타나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여야 할 것으로 보인다. 셋째, 부모의 학대 및 방임은 아동의 휴대전화 의존에 영향을 주었다. 즉 부모가 학대 및 방임적 양육행동을 보일수록 아동의 휴대전화 의존은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결과는 부모의 양육태도가 휴대전화 의존에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결과[5, 18] 및 Chang 등[4]의 부모의 긍정적 양육행동이 나타날수록 중학생들의 휴대전화 의존도가 낮았다는 연구결과와 연관지어 살펴 볼 수 있다. 이를 통해 부모의 부정적 양육행동이 나타날수록 아동의 휴대전화 의존도는 높아질 것이라고 추론해 볼 수 있다. Furman과 Buhrmester [9]의 연구에서 5-6학년 아동들이 부모를 자신의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사람이라고 보고한 것처럼 학령기 아동의 경우 아직까지는 청소년에 비해 도움과 지원을 제공받는 일차적인 자원으로 부모를 비롯한 가족구성원을 지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22]. 이처럼 아직까지는 휴대전화 의존에 있어서 또래관계에 따른 영향보다는 부모와의 관계에 따른 영향이 더 크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특히, 학대와 방임과 같은 부정적인 부모와의 관계에서의 휴대전화 의존이라는 결과는 부모와의 부정적 관계에 대한 부적절한 적응방식으로 의존성이 표출된 것은 아닌지 생각해 보아야 한다. 소외되고 외로운 사람일수록 매체에 중독되는 경향이 있다는 연구[35]에서 보여지듯이 학대와 방임을 경험하는 아동들은 부정적인 부모·자녀관계에 대한 도피처로서 휴대전화에 의존하는 것일 수도 있다. 이처럼 휴대전화는 통제력을 잃고 부적절하게 사용할 경우 해가 되지만, 올바르게 사용한다면 다양하고 편리한 기능과 더불어 대인관계를 보다 강화시키는데 도움을 줄 수 있는 유익한 기능을 지니고 있기에, 가능한 올바르게 휴대전화를 활용할 수 있도록 아동기부터 휴대전화의 적절한 사용에 대한 지도가 필요하며 이를 위해 부모 및 교사를 대상으로 한 교육이 이루어질 필요가 있다. 결론적으로 또래관계의 질보다는 부모와의 관계가 학령기 아동의 휴대전화 의존에 영향을 미치고 있었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부모의 학대 및 방임은 학령기 아동의 또래애착 형성에 어려움을 주었으며 또한 휴대전화에 대해 더 의존적이 되도록 하는데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상의 결과를 바탕으로 본 연구의 제한점과 후속연구를 위한 제언을 하면 다음과 같다. 첫째, 본 연구에서는 부모의 가해행동으로서의 학대와 무관심한 태만행동으로서의 방임으로 아동학대를 크게 구분지어 살펴보았다. 후속연구에서는 아동학대를 신체적 학대와 정서적 학대, 성적 학대 및 방임으로 보다 세분화하여 살펴봄으로써 이에 대해 더욱 전문적이며 구체적인 개입이 이루어질 수 있는 기초자료를 제공해야 할 것이다. 둘째, 추후 패널자료를 이용한 종단연구를 통해 아동기에서 청소년기로 진입하면서 변화될 수 있는 또래관계의 질과 휴대전화 의존도 간의 연관성을 지속적으로 관찰해 볼 필요가 있다. 이러한 제한점에도 불구하고 본 연구는 다음과 같은 의의를 지닌다. 첫째, 본 연구에 사용된 패널조사자료는 전국에서 표집된 대규모 표본이라는 점에서 표본의 대표성을 지니며 이에 따른 연구결과의 일반화가 가능하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둘째, 본 연구를 통해 학령기 아동 자녀를 둔 부모들의 학대와 방임이 아동의 또래관계와 휴대전화 의존에 영향을 미치고 있음을 살펴볼 수 있었다. 이를 통해 부모들이 의도하였거나 또는 의식하지 못하고 있는 사이 행해진 부적절한 학대 및 방임에 따른 아동성장 및 발달에 미치는 부정적 결과에 대해 경각심을 불러일으키고자 하였다. 더불어 부모로 하여금 보다 효율적이고 긍정적인 양육행동을 수행할 수 있도록 사회적 지원을 제공함과 동시에 예방적 차원에서 사회전체가 적극적으로 개입해야 할 필요성을 제기하였다. 셋째, 휴대전화 의존을 예방하기 위해 올바른 휴대전화 이용에 대한 지도와 개입이 학령기 아동을 대상으로 이루어져야 할 필요성을 제시하였으며, 이러한 개입에는 부모의 바람직한 양육행동에 대한 교육이 함께 이루어질 필요가 있음을 확인하였다.

3고령 사회에서 자립적인 노후생활 준비교육을 위한 중등 가정교육의 역할

저자 : 조병은 ( Byung Eun Cho ) , 이종희 ( Jong Hui Lee )

발행기관 : 대한가정학회 간행물 : Family and Environment Research 51권 6호 발행 연도 : 2013 페이지 : pp. 591-602 (1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This paper aims to explore the role of the home economics subject in helping high school students preparing for an independent aged life and to develop problem based teaching plans toward this goal. Contents related to the elderly in the high school home economics and technology 2007 and 2009 revised curricula were analyzed, and elderly-related contents in other subject areas (the 2009 revised curricula of ethics, public health, and social studies) were also comparatively analyzed to determine the identity of the home economics subject in relation to preparation for independent aging. Based on these analysis, five subjects and teaching plans were presented: the aging society and population changes, the characteristics of the elderly, individual preparation for aging, care of the elderly, and welfare services for the elderly. The ultimate objectives of the lessons were, through critical reasoning, to inquire into the causes of current problems the elderly face so that teenagers can understand aging societies and the elderly and to seek reasonable alternatives for teenagers as they prepare for successful and independent aging, increasing their problem-solving abilities in choosing the best course of action by considering the ripple effect of consequences of each of those alternatives. Suggestions on what direction elderly-related education should take in the future, and what roles teachers should take are also provided.

4이혼한 여성 한부모가족의 가족 레질리언스에 대한 질적분석

저자 : 유순희 ( Soon Hee You ) , 정민자 ( Min Ja Jung )

발행기관 : 대한가정학회 간행물 : Family and Environment Research 51권 6호 발행 연도 : 2013 페이지 : pp. 603-612 (1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With the increase of single-parent families in the Korean society, the perception of the function and structure of the family is changing. Thus, a public transition toward embracing single-parent families as another form of family is necessary. This study focuses on the families of divorced female single-parents using Walsh`s family resilience framework with a strengths-based perspective. It aims to provide the basic data necessary for deducing policy-related and practical ways of supporting the families and for developing programs that help divorced female single-parent families maintain and reinforce resilience. Qualitative analysis was used as the research method. A preceding literature review was also carried out to collect data. The major findings of this study include the following: First, it was found that the average age of divorce is around 30-40, with children of school age. The mothers` level of education was relatively high, ranging from high school graduates to graduate school students. On Rothwell and Cohen`s happiness scale, their objective level of happiness was higher (74.1) than that of the average Korean (64). Second, it was found they were very careful to avoid violence in everyday life as an after-effect of domestic violence, which was the major cause of their divorce. Third, their positive and optimistic attitudes about life even in adversity can be interpreted as Walsh`s belief systems taking a more important role among other characteristics of family resilience.

5저소득가정 영유아의 발달과 부모의 양육특성 및 하루 일과시간에 관한 연구

저자 : 강한나 ( Han Na Kang ) , 박혜원 ( Hye Won Park )

발행기관 : 대한가정학회 간행물 : Family and Environment Research 51권 6호 발행 연도 : 2013 페이지 : pp. 613-622 (1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에서는 부모의 소득수준별로 영유아의 발달과 부모의 양육특성, 하루 일과시간에서 나타나는 차이점을 알아보고, 저소득가정 영유아의 발달과 관계되는 변인을 살펴보았다. 연구의 결과를 요약하고 논의하면 다음과 같다. 첫째, 부모의 소득수준별로 영유아의 발달 차이를 살펴본 결과, 소득 25%ile 이하 가정 영유아의 경우 26-74%ile의 가정과 75%ile 이상의 가정에 비해 의사소통, 문제해결 능력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저소득가정 영유아의 발달수준은 다른 가정 영유아의 발달수준에 비해 더 낮다는 선행 연구[25, 43, 46]와 일치하는 결과이다. Lee와 Seo [31]의 연구에서도 25-30개월과 31-36개월 월령 집단의 경우 공통적으로 가정의 월평균 수입이 영아발달을 잘 예견해주는 변인이었다. 유아기의 저소득가정 아동은 중류 가정 아동에 비해서 어휘의 수가 적고, 어휘 구사력이 떨어지며, 내용을 파악하거나, 사물의 개념 및 사건의 인과관계를 이해하는 능력이 더 낮다[43]는 사실을 미루어 볼 때 초등학교 이후 학업성취의 격차는 더욱 커질 수 있으므로 이에 대한 적절한 중재가 요구된다. 실제로 우리나라에서는 저소득이나 취약계층 가정의 영유아를 대상으로 조기중재 프로그램이 시행되고 있으나 아직 초기 단계에 있으므로 이에 대한 체계적인 연구와 지원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둘째, 부모의 소득수준별로 부모 양육특성의 차이를 살펴본 결과, 소득 25%ile 이하의 가정의 경우 어머니의 양육스트레스가 가장 높고 아버지의 주말 양육참여시간이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Ok과 Chun [36]의 연구에서도 어머니의 양육스트레스와 아버지의 양육참여, 어머니의 결혼만족도와 부부갈등은 가구의 소득수준에 따라 유의한 차이가 나타났다. 특히 낮은 집단의 어머니들은 다른 두 집단의 어머니들보다 양육스트레스와 부부갈등이 더 높고, 아버지의 양육참여와 결혼만족도는 더 낮다고 보고하고 있다. Kim 등[25]의 연구에서도 저소득가정 부모는 자녀와의 관계에 대한 만족감이나 자녀 양육에 대한 유능감 등의 긍정적인 감정을 적게 느끼는 반면, 자녀로 인한 피로감이나 자신의 생활에 대한 통제 상실 등 자녀 양육으로 인한 부정적인 정서는 더 많이 경험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부모·자녀 간의 역기능적 상호작용에 대한 양육스트레스는 영아의 발달에 영향을 미치는데[28, 31], 본 연구에서도 어머니의 양육스트레스는 영유아의 발달과 부적인 상관을 나타냈다. 저소득층 가정 부모의 부정적인 양육행동을 예방할 수 있는 요인이 양육스트레스와 우울감으로 나타났다는 점을 고려한다면, 영유아를 위한 양육기술 및 정보지원은 물론 부모 자신의 역량을 강화할 수 있는 부모 정신건강 증진을 위한 프로그램의 지원[5]이 이루어져야 할 것이다. 셋째, 부모의 소득수준별로 영유아가 평일 하루 중 많이 하는 활동은 무엇인지 분석한 결과, 소득 25%ile 이하 가정의 영유아는 다른 가정에 비해 친구나 양육자와 노는 시간이 가장 부족하며 TV나 비디오에 노출되어 있는 시간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취약계층 가정 영유아의 하루 일과를 조사한 Chang 등[5]의 연구에서는 기초수급 가정의 영유아가 3층 이상 가정의 영유아보다 TV시청을 많이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성인과의 외출, 휴식 및 낮잠의 활동을 3층 이상 가정의 영유아가 기초수급가정의 영유아보다 하루 일과 중에 더 많은 시간을 보내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영유아기는 가장 직접적인 영향력을 발휘하는 인적 환경인 부모와 영유아가 어떻게 일상생활의 경험들을 공유하는지가 중요한 시기이나[20] 저소득가정 부모는 놀이나 책 읽기와 같은 활동을 자녀와 함께하는 시간이 일반 가정 부모에 비해 유의하게 적은 것으로[25] 보인다. 넷째, 소득 25%ile 이하 집단 중에서도 법적 빈곤층이라 할 수 있는 국민기초생활수급자와 차상위계층을 중심으로 부모의 양육특성과 영유아의 발달관계를 살펴보았다. 연구결과, 어머니가 긍정적인 양육스타일을 보일수록 영유아의 의사소통 능력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소근육운동의 경우 주말에 아버지가 양육에 많이 참여할수록 발달이 잘 이루어졌다. 반면 모가 양육에 대한 스트레스를 많이 느낄수록 영유아의 의사소통 및 소근육운동 능력은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양육방식에 있어서 부모가 영아의 요구에 적절히 반응해주면 영아는 이러한 자극의 경험을 통해 인지·사회·정서 행동의 발달을 가져올 수 있음[32]을 시사한다. 영유아의 하루 일과시간과 발달과의 관계에서는 하루 중 친구나 주양육자와 노는 시간이 많을수록 소근육운동이 잘 발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영아의 또래간의 신체활동이 신체운동 발달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Park과 Ahn [41]의 연구결과와 일치한다. 다섯째, 주양육자와 노는 시간은 저소득가정 영유아의 소근육 발달을 예언하는 변인이었다. 즉, 부모와 노는 시간은 소근육운동 발달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근육 기술은 많은 일상 활동의 전제조건이 되며, 아동의 학업성취를 예언하는 변인으로 알려져 있다[34]. Grissmer 등[11]은 소근육 기술을 수학, 읽기, 과학 점수를 예언하는 강력한 요인으로 보았으며, Gutman과 Feinstein [13]의 연구결과에서도 만 42개월 아동의 대·소근육 발달과 이후 읽기, 쓰기, 맞춤법, 수학 점수 간에 유의한 상관을 보였다. Stewart 등[44]의 연구에서는 소근육 기술을 향상시키는 활동이 유치원 아동의 주의집중력 향상에 영향을 미쳤는데 특히 작은 물건을 옮길 수 있는 집게, 핀셋, 숟가락 등 일상적인 재료들을 사용한 활동이 아동의 소근육 발달에 더 많은 도움이 되었다[42]. 이러한 소근육 발달은 모·아의 상호작용 빈도 및 자극적인 가정환경과 관계가 있다[13]. Zecevic 등[48]은 만 3-5세의 취학 전 아동을 대상으로 유아의 신체활동에 대한 부모의 영향력을 조사하였다. 그 결과, 부모로부터 적극적인 지지를 받거나 평소에 신체활동을 즐기는 부모를 둔 아동은 신체활동에 더 많이 참여하였고, 활동시간도 하루에 1시간 이상이었다. 반면 부모의 나이가 많거나 TV·비디오를 하루 1시간 이상 시청하는 아동은 활동량이 적었다. 영유아의 신체활동은 곧 대·소근육의 발달로 이어질 것이며, 이러한 신체활동에는 부모가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10, 12, 45]. 이와 같은 사실로 미루어 볼 때, 주양육자와 노는 시간은 영유아의 소근육 발달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침을 알 수 있다. 영유아의 발달특성을 측정하기 위해 사용한 도구인 K-ASQ는 발달선별검사로, 해당 연령의 전체 영유아 가운데 보다 심층적인 발달의 평가가 필요한 영유아를 구별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27]. K-ASQ의 결과는 영역별로 각 원점수가 2표준편차 이상 또는 미만에 해당되는지의 여부로 선별의 기준을 삼고 있으며, 2표준편차 미만에 해당되는 경우는 10%정도에 불과하다. 본 연구에서는 K-ASQ 원점수의 총점을 분석에 사용하였는데, 측정도구의 변별력이 높지 않은데다 다른 변인과의 상관계수가 낮기 때문에 회귀분석에서도 소근육 발달에서만 유의한 결과가 나온 것으로 보인다. 마지막으로 본 연구의 제한점을 살펴보고 이를 근거로 후속연구를 위한 제언을 하면 다음과 같다. 첫째, 하루 일과시간 변인은 평일을 기준으로 100% 응답자의 관점에서 체크되었으므로 시간이나 장소가 중복될 수 있다. 예를 들어 '친구와 놀기' 활동의 경우 유아가 보육기관의 자유놀이시간에 같은 반 또래와 논 것인지 아니면 집에서 다른 친구와 논 것인지 확인할 수 없다. 추후 연구에서는 하루 일과시간을 조금 더 정확히 측정할 수 있는 도구를 개발하여 분석할 필요가 있다. 둘째, 책 읽기와 대근육운동의 부적 상관관계에 대해서는 이를 지지할 수 있는 선행연구가 없는 실정이다. 다만 책 읽기와 같이 정적인 활동을 많이 하는 영유아가 신체를 많이 움직여야 하는 대근육운동을 덜 하는 경향이 있는지를 예측해 볼 수 있는데, 이에 대한 실제적인 검증이 필요하다. 셋째, 후속연구에서는 영유아의 발달을 심층적으로 측정할 수 있는 도구를 사용하여 조금 더 구체적인 결과를 낼 필요가 있다. 원점수에 따라 발달월령을 산출할 수 있는 측정도구를 사용한다면 저소득가정의 영유아가 일반 가정의 영유아에 비해 발달적으로 몇 개월이나 지연이 되어 있는지도 살펴볼 수 있을 것이다. 이러한 한계점에도 불구하고 본 논문에서는 한국아동패널이라는 국가 수준의 데이터를 분석하여 저소득가정 영유아 및 부모의 특성에 대해 알아보고, 취약계층을 위한 지원정책에 활용될 수 있는 기초자료를 제시하였다. 또한 영유아의 발달에 관계되는 변인으로 기존에 연구되었던 부모의 소득 및 양육특성 외에 영유아의 하루 일과시간을 함께 살펴본 점에서 그 의의가 있다.

6대학생소비자의 편의점 PB식품 구매의도에 따른 정보요구

저자 : 류미현 ( Mi Hyun Ryu )

발행기관 : 대한가정학회 간행물 : Family and Environment Research 51권 6호 발행 연도 : 2013 페이지 : pp. 623-635 (1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This study examined the extent of information needs regarding convenience store private brand (PB) foods and variables affecting information needs for convenience store PB foods. This study will be able to provide useful information based on determining the information content and information sources needed by undergraduate consumers for convenience store PB foods. Data analyses were conducted by frequency, mean (SD), reliability tests, and multiple regression with SPSS version 19.0. The major results of this study are as follows: First, undergraduate consumers` purchase intention toward convenience store PB foods is comparatively high, and they say they will buy the products if the PB foods` quality-related areas like taste, nutrition, or safety are favorable. Second, the general level of information needs for convenience store PB foods is comparatively high, and among general information needs, 'information needs for convenience store PB food quality' are the greatest, while in the area of comparative information needs, 'comparative information on PB food and NB food quality' is needed the most. In addition, undergraduate consumers most often want to obtain convenience store PB food information from convenience stores themselves. Third, as purchase intention and information acceptance of convenience store PB foods increase, information needs also increase. However, as quality perception of convenience store PB foods is more positive, information needs reduce.

7건강가정 교육프로그램 개발에 관한 연구: 최소치 향상 원리의 팀 성과행동 코칭모델의 적용과 평가

저자 : 김혜연 ( Hye Yeon Kim )

발행기관 : 대한가정학회 간행물 : Family and Environment Research 51권 6호 발행 연도 : 2013 페이지 : pp. 637-647 (1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This study aims to develop an educational program for healthy families using Christoph`s team performance coaching (TPC) model and evaluate the program by program participant feedback. The educational program is unique in terms of helping the program participants measure the health level of their families, setting goals for the health improvement of their families based upon minimum family performance and seeking ways to achieve these goals. The educational program was designed as 3-hour-course for the convenience of implementing education and recruiting participants. The overall program was based on the characteristics and principles of coaching. Those with a master`s degree or above and professional coaches were recruited as instructors. The first workshop for the instructors was conducted in 2 sessions, for 12 hours each (Dec 29-30, 2010 and Feb 12-13, 2011) and the second workshop was conducted Mar 25-26, 2011, for 12 hours. During the workshop for the instructors, the final education program was completed based upon the instructors` impression and evaluation. 8 instructors conducted the educational programs in educational institutions and facilities across the nation. The results of the program evaluated by 419 adults of education participants demonstrated the applicability of Christoph`s team performance coaching model to the educational program for healthy family and its effects. If various educational programs with flexible education hours and content according to the needs of subject groups are developed, this educational program can be used as a basic educational program for in-depth education and further service for the improvement of family health.

8다문화가정 주거의 연구를 위한 접근방법과 쟁점

저자 : 홍형옥 ( Hyung Ock Hong )

발행기관 : 대한가정학회 간행물 : Family and Environment Research 51권 6호 발행 연도 : 2013 페이지 : pp. 649-663 (1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As cultural diversity has gained a great deal of attention and the social fabric of Korean society is redefined, the number of studies on multi-cultural family homes has been growing in the area of human ecology, but relevant research is rarely found on the subject of housing. While the emphasis of housing research is on multidisciplinary approaches and empirical research is highly valued, a theoretical and methodological platform for discussing the new rising agenda of multi-cultural family homes is lacking.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explore approaches to and to discuss the issues in research for multi-cultural family homes in terms of housing theories and multidisciplinary approaches. To understand the housing related needs of multi-cultural families, this study highlights social constructionism, the ecological perspective, and feminist epistemology. These three multidisciplinary approaches were useful for generating an ontological analysis of multi-cultural family homes. Further, this study highlights two housing related theories, the microsociological and housing pathways approaches, for dealing with multi-cultural family homes. In conclusion, the five approaches were useful for exploring issues in housing research on multi-cultural family homes with appropriate research methods like hermeneutics, quantitative, and qualitative methods, and field research. Insights into using perspectives and holistic approaches might be useful for solving the problems of multi-cultural family homes in Korea.

1
주제별 간행물
간행물명 수록권호

KCI등재

복식문화연구
26권 4호 ~ 26권 4호

KCI등재

패션비즈니스
22권 4호 ~ 22권 4호

KCI등재

한국미용학회지
24권 4호 ~ 24권 4호

KCI등재

한국의류산업학회지
20권 4호 ~ 20권 4호

KCI등재

Family and Environment Research
56권 4호 ~ 56권 4호

KCI등재

대한영양사협회 학술지
24권 1호 ~ 24권 1호

KCI등재

패션비즈니스
22권 3호 ~ 22권 3호

KCI등재

대한영양사협회 학술지
24권 3호 ~ 24권 3호

KCI등재

한국가족관계학회지
23권 2호 ~ 23권 2호

대한미용문화예술학회지
7권 1호 ~ 7권 1호

KCI등재

JENB (Journal of Exercise Nutrition & Biochemistry)
22권 2호 ~ 22권 2호

KCI등재

한국미용학회지
24권 3호 ~ 24권 3호

Fashion, Industry and Education
16권 1호 ~ 16권 1호

KCI등재

복식문화연구
26권 3호 ~ 26권 3호

KCI등재

한국의류산업학회지
20권 3호 ~ 20권 3호

KCI등재 SCOUPUS

한국의류학회지
42권 3호 ~ 42권 3호

KCI등재

대한미용학회지
14권 2호 ~ 14권 2호

KCI등재

Family and Environment Research
56권 3호 ~ 56권 3호

KCI등재

패션비즈니스
22권 2호 ~ 22권 2호

KCI등재 SCOUPUS

한국의류학회지
42권 2호 ~ 42권 2호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