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문 상세보기

한국세계지역학회> 세계지역연구논총> 국제개발협력의 두 가지 모델 비교연구: 독일과 일본의 공적개발원조(ODA)를 중심으로

KCI등재

국제개발협력의 두 가지 모델 비교연구: 독일과 일본의 공적개발원조(ODA)를 중심으로

A comparative Study on two models of international development cooperation: Based on the ODA of Germany and Japan

장준호 ( Jun Ho Chang ) , 정복철 ( Bok Cheol Jeong )
  • : 한국세계지역학회
  • : 세계지역연구논총 26권3호
  • : 연속간행물
  • : 2008년 12월
  • : 311-339(29pages)

DOI


목차


					

키워드 보기


초록 보기

이 글의 목적은 국제개발협력의 분야에서 독일과 일본의 개발정책을 비교함으로서 그 유사성과 차이점을 유추해내며, 독일과 일본의 차이점을 기초로 두 가지 모델을 그려내고, 이를 바탕으로 한국의 ODA에 주는 시사점을 해석해내는 데 있다. 대체로 한국의 ODA는 일본 모델이 많이 반영되어 있다. 독일 모델은 한국의 ODA사업에 반영된 일본 모델의 문제점을 극복할 수 있는 새로운 패러다임이 될 수 있을 것이다. 국제사회에서의 정당성의 획득과 인정받기라는 측면에서 인류애와 세계시민성에 기초한 독일의 ODA가 국익과 경제성에 입각한 일본의 ODA보다 효과적이기 때문이다. 일본 모델은 국익에 기초한 현실주의적 패러다임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지만, 독일 모델은 현실주의적 패러다임을 지양하면서 공유되는 좋은 가치(values and ideas)를 만들어 나가는 구성주의적 패러다임을 지향하고 있다. 국제사회에서 대체로 독일 모델이 일본 모델보다 인정받고 있는 추세라면, 한국의 ODA사업은 일본 모델을 지양하고 독일 모델을 지향해야 한다는 것이 이 글의 주장이라고 볼 수 있다.
This article is considered with the international development cooperation which is performed by states, especially by Germany and Japan. Through a comparision of Germany and Japan two ODA models are analysed. On the perspective of principles, organisations, and practices, german model is different from japanese model. In Germany the ODA is organied systematically by the independent ministry BMZ which tries to realize that developing countries shares good values such as human rights, sustainable development, and democracy, while in Japan the ODA is organied by various ministries which try to maximize national interests such as gaining natural resources and increse of influence power. What is common in cases of Germany and Japan, is that these two countries would get recognition again in the international society through the ODA. However, the way to get the recognition was different. The german ODA model is founded in the constructivist approch, but the japanese ODA model in the realist approch. International society recognise the german model more as the Japanese model. In this context the korean ODA, which was influenced by japanese model, sould be reoriented to the german ODA model.

UCI(KEPA)

I410-ECN-0102-2012-340-000132721

간행물정보

  • : 사회과학분야  > 기타(사회과학)
  • : KCI등재
  • :
  • : 계간
  • : 1598-5946
  • :
  • : 학술지
  • : 연속간행물
  • : 1988-2019
  • : 774


저작권 안내

한국학술정보㈜의 모든 학술 자료는 각 학회 및 기관과 저작권 계약을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에 본 자료를 상업적 이용, 무단 배포 등 불법적으로 이용할 시에는 저작권법 및 관계법령에 따른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발행기관 최신논문
| | | | 다운로드

1정당정치와 계급정치: "노동 없는 민주주의"의 예외성에 관한 고찰

저자 : 김수진 ( Soo Jin Kim )

발행기관 : 한국세계지역학회 간행물 : 세계지역연구논총 26권 3호 발행 연도 : 2008 페이지 : pp. 5-26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은 민주화 이후 계급정치가 한국 정당정치의 지배적 특징으로 자리잡는 데 실패한 이유를 특히 선진 민주국가의 여러 사례들에 비추어 규명해 보려고 한다. 우선 1920년대 서유럽 민주국가에 계급정치를 확립시켰던 역사적 요인들은 다른 시기에 다른 지역에서 반복되기 대단히 힘들다. 따라서 계급정치를 확립시키지 못한 민주국가를 굳이 예외적 사례로 볼 필요는 없다. 계급정치를 확립시키지 못한 미국과 아일랜드는 그 대표적 사례이다. 반면 이차세계대전 직후 계급정치를 확립시켰던 일본의 역사적 국면은 일차세계대전 직후 서유럽의 역사적 국면과 대단히 유사하다. 한편 서유럽민주국가에서 최근 계급정치는 현저히 퇴조하고 있고 또 노동운동과 사회민주정당 역시 뚜렷이 쇠퇴하고 있다. 이에 비추어 본 한국 계급정치의 전망은 부정적이다. 서유럽 노동자들을 폭발적으로 계급동원해 주었던 역사적 요인들은 한국 정당정치사에 없다. 한국은 또 계급정치와 노동운동을 쇠퇴시키고 있는 세계 자본주의의 최근 흐름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 이에 덧붙여 민주노동당은 일본사회당이 일찍이 범했던 전략적 오류를 반복함으로써 조직분열과 쇠퇴를 앞당겼다.

2신생 민주주의의 사회적 함정: 엘리트 계급의 부패와 사회적 신뢰 구축의 실패

저자 : 장수찬 ( Soo Chan Jang )

발행기관 : 한국세계지역학회 간행물 : 세계지역연구논총 26권 3호 발행 연도 : 2008 페이지 : pp. 27-56 (3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신생 민주주의가 민주화 이행이후 실질적 민주주의(substantive democracy)로 진화해 가기 보다는 `엘리트 부패-제도신뢰의 하락-사회적 신뢰 하락-사적 공간으로의 후퇴-정치적 참여 하락` 이라는 사회적 함정(social trap)에 갇혀 있다는 것을 경험적으로 설명하고자 하였다. 나아가 신생 민주주의 국가들 사이에 존재하는 사회적 함정의 수준도 경험적으로 가늠하여 보았다. 설명 모형과 이론적 가설들을 검증하기 위해, 세계가치조사가 3차례이상 실시된 17개 신생 민주주의와 17개 선진 민주주의를 선택하여 횡적(cross sectional) 및 종적 분석(Longitudinal analysis)을 실시하였다. 경험적 분석은 신생 민주주의의 사회적 함정은 엘리트 계급의 부패로부터 출발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국가제도에 대한 신뢰를 신장시키지 못하고 있는 가장 중요한 이유는 부패이고, 특히 서민들에 의한 생활 속의 부패가 민주주의 제도가 정착하면서 급속히 사라지고 있는 것에 비해 정치적 경제적 자원을 다량 소유하고 있는 엘리트들의 부패는 끈질긴 영속성을 가지고 있음도 확인하였다. 엘리트들의 부패는 신생 민주주의에서 관찰되고 있는 정부신뢰의 하락과 대인신뢰의 하락의 원인이 되고 있다. 그리고 국가제도에 대한 신뢰하락과 타인에 대한 믿음이 하락함에 따라 개인들은 공적 공간으로부터 사적 공간으로 후퇴하게 되고 엘리트 과두정이 정착되는 경향성도 발견하였다. 신생 민주주의에서 일반적으로 관찰되는 `정치적 관심의 하락`, `정치적 참여 축소` 그리고 `사회적 참여의 축소` 등은 신생 민주주의가 장기적으로 사회적 함정에 갇혀 있을 수 있다는 우려를 낳게 한다.

3경제적 세계화, 국내정치 요인과 사회경제적 수행력: 20개 민주주의 국가에 대한 경험적 비교분석

저자 : 김형철 ( Hyung Chul Kim )

발행기관 : 한국세계지역학회 간행물 : 세계지역연구논총 26권 3호 발행 연도 : 2008 페이지 : pp. 57-81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의 목적은 발전된 민주주의 국가와 신생민주주의 사이에 사회경제적 수행력에 대한 경제적 세계화 요인과 국내정치 요인의 영향을 비교하는데 있다. 기존의 많은 연구들은 개별국가의 사회경제적 수행력에 있어 경제적 세계화의 영향보다는 국내정치요인이 더 중요함을 주장한다. 몇몇 연구들은 이러한 주장들이 신생민주주의 국가에서도 적용되는지를 시도하고 있다. 그러나 이들 연구들은 국내정치 요인이 신생민주주의 국가의 사회경제적 수행력에 있어 중요성이 의문시된다는 결론을 도출하고 있다. 본 연구는 발전된 민주주의 국가에서처럼 국내정치 요인인 정당체계, 민주주의 수준, 그리고 선거제도가 신생민주주의 국가의 사회경제적 수행력에 중요한 영향을 주고 있음을 주장하고자 한다. 이를 위해 본 연구는 20개 민주주의 국가를 대상으로 4차례 패널자료(panel data)에 기초한 다중회귀분석(multiple regression analysis)기법(N=20, t=4)을 이용하여 검증하였다. 그 결과 각 국가의 사회경제적 수행력이 경제적 세계화 요인보다 국내정치 요인과 의미있는 관계를 보이고 있음을 검증하였다.

4한인디아스포라와 해외입양

저자 : 장윤수 ( Yoon Soo Jang )

발행기관 : 한국세계지역학회 간행물 : 세계지역연구논총 26권 3호 발행 연도 : 2008 페이지 : pp. 83-103 (2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1953년 전쟁고아와 혼혈아의 입양으로 시작된 한국의 해외입양은 1980년대 한 때 세계 1위를 나타내기도 하였다. 2000년대에 들어서도 한국은 연간 2천여 명의 아동들을 해외입양 하고 있으며, 중국 러시아 과테말라에 이어서 세계 4위의 아동수출국의 불명예를 얻고 있다. 저발전과 과잉인구, 인권적 차별, 복지제도의 미비 등이 요인이 되어 행해지고 있는 해외입양은 비극적인 한인디아스포라 역사와 그 궤를 같이 한다. 한국전쟁 직후의 상황과 달리 이제 한국은 결코 가난하지도 않고, 출생률도 낮으며, 교육수준도 매우 높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해외입양이 이루어지고 있다. 이제 이러한 현상은 개선되거나, 나아가 폐지되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먼저 사회적 편견을 극복하면서 아이를 양육할 수 있는 미혼모에 대한 국가적 사회적 지원이 이루어져야 한다. 더불어 가족해체가 일어나지 않도록 사회복지제도가 보완되고, 미혼모와 그 아동에 대한 사회적 편견과 차별을 극복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어야 할 것이다. 다음으로 해외입양된 한인들이 간절히 요구하고 있는 뿌리찾기 운동에 대한 지원이 필요하다. 정부와 민간단체들의 다양하고 활발한 활동을 기대한다. 끝으로 입양기관과 입양가정, 그리고 입양아들에 대한 사후관리가 필요하다. 이를 통해서 해외입양된 한인들의 정체성 형성에 긍정적 역할을 하게 될 것이다. 은폐해 온 해외입양의 역사를 솔직히 인정하고 반성하는 기초 위에서 해외입양 한인들을 재외동포의 한 부분으로 정당하게 받아들이는 것이 시급히 요청된다. 왜냐하면 해외입양 한인이 오히려 OECD 국가 가운데 유일하게 해외입양을 하고 있는, 고아가 된 모국을 위로하고 있는 역설적 상황이 부끄럽기 때문이다.

5북한의 6자회담 협상전략,전술: 평가와 전망

저자 : 김수민 ( Soo Min Kim ) , 윤황 ( Hwang Youn )

발행기관 : 한국세계지역학회 간행물 : 세계지역연구논총 26권 3호 발행 연도 : 2008 페이지 : pp. 105-128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의 연구목적은 그 동안 6자회담의 진행과정을 통해 북한이 보여준 협상전략·전술을 평가하여 향후 그 전략·전술을 전망하는 데에 두고 있다. 본 연구의 분석결과는 다음과 같이 요약·정리된다. 첫째, 이론적 배경으로서 북한의 협상에 관한 전략(strategy)과 전술(tactics), 협상전략·전술의 유형 등이 위기외교전략, 벼랑끝전략, 지렛대의 창출전략 차원에서 고찰되었다. 둘째, 그 이론적 배경을 토대로 6자회담에서 표출된 쟁점사안에 대한 북한의 협상전략·전술이 어떻게 나타났는가를 제1차 6자회담~제6차 6자회담 3단계회의에 이르기까지 분석되었다. 셋째, 북한의 협상전략·전술에 대한 평가와 향후 변화전망에서는 우선, 6자회담에서는 북한의 모든 협상전략·전술이 동원되어 집중되었고, 북한이 기본적으로 벼랑끝외교전략의 협상전략·전술을 꾸준히 구사해왔으며, 북한의 협상전략·전술은 더욱 다양해지고 체계화되고 있다는 특징으로 나타나고 있다고 평가되었다. 그리고 현재 북한은 정권·체제생존의 확보차원에서 핵보유전략을 고수하고 있기 때문에 자신의 정권·체제생존이 확보될 때까지 핵보유전략에 터잡은 협상전략·전술을 갖고 6자회담에 나올 것이라고 전망되었다. 그 결과 결론적으로 향후 북한의 완전한 핵폐기·핵포기 목표점도 장기적 관점에서 접근·전망해야 할 것이라고 보았다.

6북한의 핵무장 목적과 대미 전략적 목표

저자 : 이헌경 ( Hun Kyung Lee )

발행기관 : 한국세계지역학회 간행물 : 세계지역연구논총 26권 3호 발행 연도 : 2008 페이지 : pp. 129-153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북한은 1960년대부터 핵을 개발해 왔으며 지금도 핵을 포기하지 않고 있다. 북한의 핵개발은 핵확산금지조약 체제로부터 강력히 거부되었으나, 주권을 내세워 추진해 왔다. 그래서 본 논문은 북한의 핵보유 목적이 무엇인지 그리고 그 대상이 되는 미국에 대한 전략적 목표가 무엇인지를 파악하는 데 초점을 두고 있다. 무엇보다 북한은 핵억지력 보유를 위해 핵을 가지고자 한다. 핵무기 보유는 국제적인 위상을 제고하는 것일 뿐 아니라 외부의 위협을 가장 저렴하게 억지하는 수단이 되고 있다. 따라서 북한은 핵보유를 통해 주적인 미국을 상대로 자국이 받고 있는 군사적 불안감을 제거하고자 한다. 동시에 북한당국은 핵카드를 통해 체제를 보장받으려 한다. 미국이 북한의 정권교체 또는 사회주의체제 전복을 추진할 수 있다고 보고 이에 대비하고자 하며, 미국으로부터 안전보장, 적대정책 포기 등을 통해 체제를 보장받고자 한다. 또한 적대관계를 청산하면서 북한은 미국과의 관계정상화를 이룩하려 한다. 이를 통해 북한은 한반도 주변국과의 관계를 진전시키고자 하며, 그들이 직면한 외교적 위기를 벗어나고자 한다. 뿐만 아니라 북한은 외부세계로부터 대규모 식량·에너지 등을 지원받아 그들의 비참한 경제를 살리고 이를 토대로 체제안정을 도모하려 한다. 북한당국은 핵억지력 보유, 식량·에너지·인도주의적 지원 확보 등의 목표를 달성했다고 자신하고 있으나 그들의 전략적 목표인 미국으로부터의 체제보장, 미국과의 관계정상화 등을 이루지 못했다. 북한이 남아 있는 전략적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선 2·13 합의에서 약속한 핵불능화를 완료하고 핵사찰과 검증을 제대로 이행해야 된다.

7중국의 해양세력화와 한국의 해양안보

저자 : 강량 ( Ryang Kang ) , 임수환 ( Su Hwan Lim )

발행기관 : 한국세계지역학회 간행물 : 세계지역연구논총 26권 3호 발행 연도 : 2008 페이지 : pp. 155-179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한국이 추구하는 안보전략구도에는 한미군사동맹을 바탕으로 전쟁을 억지하는 "현실주의적 안보"와 작은 갈등의 불필요한 확대에 의한 전쟁발생을 막기 위한 "협력안보"의 필요성이 공존할 뿐 아니라, 통일을 목적으로 한 대내외 외교까지 모두 세 가지 요소가 병존하게 된다. 여기서 앞의 두 요소는 현재의 국경선을 유지하고 전쟁을 방지하려는 현상유지(Status Quo) 정책에 해당하나, 세 번째 요소는 현상변경을 추구하는 일종의 "Status Quo Ante" 정책이라고 볼 수 있다. 따라서 한국의 안보전략은 모순된 요소들을 동시에 추구하는 안보전략이 되어야 하며 이런 안보전략상의 복잡성은 해양안보정책에서도 신중히 고려되어야 함은 두말 할 필요도 없는 것이다. 독도갈등의 확대로 인한 한일관계 악화가 한미군사동맹에 어떤 영향을 주고, 독도문제에 대한 감성적이고 인기영합적(Popularist) 접근이 인접 핵무장 국가들과의 양자관계와 통일문제에 대한 인접국의 개입 가능성에 어떤 영향을 미칠 것인지에 대한 신중한 고려가 절실한 것이다. 독도에서 영토적 통일성을 확인하고자 하는 민족주의 열망은 민족통일이라는 더 큰 민족주의 목표의 달성을 해칠 수 있다는 현실을 대면해야 한다. 실지에 대한 주권회복이라는 큰 목표를 위해서 작은 섬에 대한 주권개념을 연성화(Softening)하는 것도 전략적 선택이 될 수 있다. 주권의 연성화를 통한 국가 간 신뢰구축과 협력안보의 발전은 유럽에서 선례를 찾을 수 있으며, 유럽인들은 주권의 배타적 절대성 보다 인민의 권리와 복지 향상을 우선하는 가치이전을 통하여 평화를 성취했다고 평가할 수 있다. 한국의 해양안보정책에서도 독도에 대한 주권의 연성화는 어민들의 어업권과 복지향상을 위한 국제적 협상 및 조치들과 동시에 진행될 필요가 있다. 이런 맥락에서 한국의 해양안보정책은 주변 핵 국가의 미사일 접근성이라는 군사적 측면, 민족주의 극복이라는 정치적 측면, 어민권리보호라는 경제사회적 측면을 모두 고려하는 포괄성을 갖추어야 하는 것이다. 한국은 북서태평양에서 블루오션을 창출하고 누려왔던 기성의 동맹국과 우방국인 미국과 일본을 전략적 축으로 하는 태도의 일관성을 잃지 않으면서 블루오션에 새로이 들어오는 중국에 대하여 신뢰구축 의지를 표명하는 자세로 임하면서 동맹국관계의 우선순위에 대한 혼돈을 막아야 할 것이다. 마침 이명박 정부의 주변 4강외교가 미국과는 전략적 동반자, 일본과는 성숙한 동반자, 중국 및 러시아와는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구축하기로 약속하는 성과를 거두어 놓았기 때문에 한국외교의 유연성을 발휘할 수 있는 기본조건은 형성되어 있으며 이런 환경을 동북아 해양안보정책 공고화를 위해 십분 이용해야 할 것이다.

8중국의 신좌파와 자유주의: 1990년대 지식인 논쟁을 중심으로

저자 : 김도희 ( Do Hee Kim )

발행기관 : 한국세계지역학회 간행물 : 세계지역연구논총 26권 3호 발행 연도 : 2008 페이지 : pp. 181-205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개혁개방의 눈부신 성과에도 불구하고 그 결과가 가져온 부정적 현상을 해소하기 위한 하나의 방안으로 정치체제를 어떻게 변화시킬 것인가에 대한 수많은 견해들이 제시되고 있다. 삼개 대표론이나 사민주의 논의를 통한 제삼의 길, 혹은 민족주의에 대한 강조가 중국 당과 국가의 통치 이데올로기를 만들어 내기 위한 주된 논의방식이라면 국가권력에 대항적 개념으로서의 사회변혁 담론은 좌우 양 진영에서 나타나는 신좌파와 자유주의의 논의와 논쟁을 들 수 있다. 이들은 국유자산의 유실과 빈부격차 등의 문제를 매우 실증적으로 지적해 중국 지식인 사회에 파문을 던졌다. 공정한 제도와 절차적 민주주의를 강조하는 자유주의와 중국의 시장경제, 자본화에 대한 비판세력으로 등장한 신좌파의 담론은 그 상이함에도 불구하고 시민 권리의 보장과 공적 영역의 창출을 통한 사회변혁을 추구한다는 측면에서 서로 수렴되는 영역을 공유하고 있다. 본 연구는 당대 지식인들의 고민을 담은 담론과 사상을 고찰하는 것이 현 중국사회를 이해하는데 중요한 시각을 제공할 것이라는 전제하에, 1990년대 중국에서 나타난 신좌파와 자유주의의 논의를 지식인 논쟁을 중심으로 살펴보았다. 우선 두 논의의 등장과 담론의 주체가 누구인지를 밝히고, 신좌파와 자유주의 논의가 어떤 내용과 쟁점을 기반으로 진행되었는지 설명했다. 더불어 중국의 신좌파와 자유주의 논의에 대한 한계를 점검함으로써 두 논의에 대한 평가를 시도하고, 한계에도 불구하고 1990년대 중국지식인 논쟁이 중국 사회에 어떤 의미를 지니는지를 규명하고자 했다.

9중국의 경제적 부상과 동아시아 지역주의

저자 : 김진영 ( Jin Young Kim )

발행기관 : 한국세계지역학회 간행물 : 세계지역연구논총 26권 3호 발행 연도 : 2008 페이지 : pp. 207-232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동아시아 공동체를 향한 동아시아 지역주의의 진전이란 관점에서 중국의 경제적 부상을 어떻게 평가할 것인가를 고찰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동아시아 외환위기 이후 ASEAN+3를 견인차로 동아시아 공동체를 향한 지역주의 움직임이 탄력을 받기 시작하였는데 중국도 이에 적극 참여하고 있다. 중국 경제의 성장은 종래 일본을 동아시아 경제의 주도적 리더로 보던 견해에서 탈피하여 중국이 새로운 중심이 될 것이라는 전망을 낳고 있다. 이런 배경에서 중국의 성장이 동아시아 지역주의에 어떤 의미를 가지는가를 살펴보는 것은 동아시아 지역주의를 전망하는데 있어 매우 중요하다. 중국의 경제적 성장은 해외로부터의 투자와 수출에 의존한 바가 매우 크며 동아시아의 역내 국제분업 연계를 증가, 심화시키고 상호의존성을 증가시켰다. 이 글은 경제적 상호의존의 증가와 경제적 이익의 기대가 국가 간 평화의 유지에 기여할 것이라는 자유주의적 이론의 가설에 근거하여, 중국의 동아시아 국가들과의 상호의존의 증대가 지역국가들과의 협력적 관계를 증진시키며 동아시아 지역주의의 진전을 위한 긍정적인 경제적 기반을 조성한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경제적 상호의존의 증가만이 지역주의의 진전을 추동하는 변수는 아니며 동아시아의 정치적 관계 역시 중요한데, 특히 중-미, 중-일 관계가 중국의 동아시아 지역주의 외교에 영향을 미치는 국제정치적 제약조건들이다. 중국은 중국의 주도권을 견제하려는 미국과 직접 충돌하기보다 우회적, 장기적으로 다원적 외교 전략을 통해 영향력을 확장시키려 할 것으로 본다. 동아시아 공동체의 주도권을 두고 경쟁적 입장에 있는 일본과도 직접 충돌보다는 심화하는 경제적 상호의존 관계를 통해 협력과 경쟁의 복합적 관계를 이어갈 것으로 본다. 양국의 경쟁구도 속에서도 동아시아 지역주의가 점차 견고화 해 나가지 않을까 조심스레 낙관적 전망을 제시한다.

10중국조선족 소학생과 대학생의 조선문 활용실태 비교연구: 연변조선족자치주를 중심으로

저자 : 이장섭 ( Jang Sub Lee ) , 김정희 ( Jeong Hee Kim ) , 지충남 ( Choong Nam Ji )

발행기관 : 한국세계지역학회 간행물 : 세계지역연구논총 26권 3호 발행 연도 : 2008 페이지 : pp. 233-258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에서는 설문 조사를 통하여 연변조선족 자치주에서 소학생과 대학생 등 조선족 청소년들이 조선문을 어떻게 활용하고 있는지를 분석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즉 조선족 청소년들이 조선문 정보자원을 어떻게 보유하고 있으며 한국에 관한 정보수집은 어떻게 획득하고 있는가, 또한 조선어 사용빈도는 어떠하며 조선문 활용능력정도는 어떠한지를 연변조선족 소학교 학생과 대학 및 전문학교 학생과의 비교를 통하여 차세대 조선족들의 민족정체성의 유지정도를 알고자 하는 것이다. 설문분석결과를 통해 연변조선족 소학교 학생과 대학 및 전문학교 학생들이 공통적으로 학교에서 정기구독하거나 조상으로부터 물려받은 조선문 신문 또는 도서가 있다는 설문에 낮은 결과를 보여주었고, 조선문을 주로 일기나 레포트를 쓰는데 사용하고 있으며 조선문에 대한 자긍심과 긍지를 가지고 조선문을 계속 사용하겠다는 응답을 하였다. 반면에 정보획득경로에 대해서는 소학생들은 주로 잡지를 통해 대학생들을 인터넷을 통해 한다고 응답하였고, 소학생들보다 대학생들이 조선문 독서량이 더 낮았으며, 한국에 대한 정보접촉시간은 대학생들이 소학생들보다 더 긴 것으로 조사되었다. 이것은 소학생들과 대학생들의 정보획득환경의 차이에 따른 것이기도 하지만 소학생들이 대학생에 비해서 조선문 활용에 대한 자부심이 현저히 떨어지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으로써 이런 현상을 어쩔수 없는 시대의 흐름이라고 치부하기 보다는 소학생들의 교육에 대해서 한국정부와 조선족 학자들이 좀 더 정책적으로 접근해 나가야 될 부분이라는 것이 연구결과 밝혀졌다. 위의 조사과정을 통해 본 논문은 연변조선족 소학교 학생과 대학 및 전문학교 학생과의 비교를 함으로써 차세대 조선족들의 민족정체성의 유지정도를 살펴보고, 그 조사결과를 토대로 향후 조선족들의 민족정체성 향상을 위한 우리들의 노력의 향방을 제시하고, 재외동포들의 한민족 공동체형성을 위한 정책수립을 위한 기초자료를 제시하였다는데 그 의의를 가질 수 있겠다.

12
주제별 간행물
간행물명 수록권호

출판잡지연구
27권 1호 ~ 27권 1호

인문사회과학예술융합학회지
3권 2호 ~ 3권 2호

인문사회과학예술융합학회지
2권 1호 ~ 3권 1호

KCI등재

인문사회 21
11권 1호 ~ 11권 1호

Korean Anthropology Review
4권 0호 ~ 4권 0호

융합과 통섭
2권 3호 ~ 2권 3호

KCI등재

독서연구
54권 0호 ~ 54권 0호

KCI후보

산업진흥연구
5권 1호 ~ 5권 1호

공사논문집
70권 0호 ~ 70권 0호

입학전형연구
8권 0호 ~ 8권 0호

KCI등재

개념과 소통
24권 0호 ~ 24권 0호

KCI등재

국제지역연구
23권 4호 ~ 23권 4호

PKO저널
19권 0호 ~ 19권 0호

KCI등재 SSCI SCOUPUS

Korea Observer
50권 4호 ~ 50권 4호

KCI등재

유라시아연구
16권 4호 ~ 16권 4호

KCI등재

세계지역연구논총
37권 4호 ~ 37권 4호

KCI등재

정보화정책
26권 4호 ~ 26권 4호

KCI등재

환경정책
27권 0호 ~ 27권 4호

KCI등재

인문사회 21
10권 6호 ~ 10권 6호

KCI등재

사회사상과 문화
22권 4호 ~ 22권 4호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