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문 상세보기

청람어문교육학회(구 청람어문학회)> 청람어문교육> 이른바 중주어문에 관하여 -서술절 설정의 당위성을 중심으로-

KCI등재

이른바 중주어문에 관하여 -서술절 설정의 당위성을 중심으로-

A study on "Multiple subject" in Korean

이정택 ( Jung Tag Lee )
  • : 청람어문교육학회(구 청람어문학회)
  • : 청람어문교육 34권0호
  • : 연속간행물
  • : 2006년 12월
  • : 243-258(16pages)

DOI


목차


					

키워드 보기


초록 보기

우리말에는 하나의 단문 안에 주어가 이중(혹은 다중)으로 출현한 것처럼 보이는 구문들이 있다. 이러한 현상은 동일한 격이 한 단문 안에 두 번 이상 출현할 수 없다는 원리에 어긋난다. 따라서 전통문법 시기부터 이들 구문에 관한 특별한 해석이 이루어졌다. 즉 이들을 단문이 아닌 서술절(내포절)을 가진 포유복문으로 파악함으로써 그 구조를 설명해 온 것이다. 그런데 변형생성문법이 도입된 이후 이들 구문에 대한 새로운 해석이 이루어진다. 변형문법의 영향을 받은 문법학자들은 이른바 심층구조와 이들 구문의 의미 내용을 근거로, 이들 구문을 일종의 단문으로 설명하였다. 그리고 최근의 한 논의에서는 변형적 접근방식과 서술절 설정을 모두 비판하면서, 이들 구문은 국어의 특수성에 기인한 매우 특수한 구조를 지닌 단문이라는 주장이 이루어졌다. 그러나 서술절의 문제를 지적한 이 글의 논지는 그 타당성이 매우 약하다. 또 변형적 접근방법에도 많은 문제가 있다. 따라서 적어도 현재 시점에서 서술절 설정 이외의 다른 방법으로 이들 구문을 설명할 수는 없다고 본다.
There are unique constructions called "Multiple subject sentence" in Korean. If this type of sentences are complex ones, it will be natural to find more than two subjects in a sentence. So these sentences have been considered as complex ones with predicate clauses. Then, recently a totally different opinion has been raised. Namely we must not set up the predicate clause in Korean, because the concept of the clause is so absurd and this like sentence should be regarded as simple one with two subjects. But we cannot find any appropriateness in this opinion. Up until now there is no other way to explain these constructions except setting up the predicate clause.

UCI(KEPA)

I410-ECN-0102-2008-710-002584286

간행물정보

  • : 어문학분야  > 국어학
  • : KCI등재
  • :
  • : 격월
  • : 1598-1967
  • :
  • : 학술지
  • : 연속간행물
  • : 1988-2020
  • : 941


저작권 안내

한국학술정보㈜의 모든 학술 자료는 각 학회 및 기관과 저작권 계약을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에 본 자료를 상업적 이용, 무단 배포 등 불법적으로 이용할 시에는 저작권법 및 관계법령에 따른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발행기관 최신논문
| | | | 다운로드

1필자의 관념 완성 쓰기 교육 방향 탐색

저자 : 김도남 ( Do Nam Kim )

발행기관 : 청람어문교육학회(구 청람어문학회) 간행물 : 청람어문교육 34권 0호 발행 연도 : 2006 페이지 : pp. 1-38 (3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쓰기는 관념 완성을 위한 필자의 행위이다. 필자는 관념을 문자를 사용하여 텍스트로 표현하는 과정에서 구체화한다. 필자는 글자를 통하여 마음속에 부유(浮游)하는 관념의 단초를 정착시킨다. 쓰기 과정에서 관념의 내용 구조를 명확히 하고, 내용을 충실하고 정밀하게 한다. 이를 통하여 관념을 완성한다. 필자는 관념을 완성하는 과정에서 텍스트를 만들어낸다. 텍스트는 관념 완성을 위한 하나의 수단이 되는 것이다. 필자의 관념은 필자의 마음속에서 완성된다. 텍스트는 필자의 완성 관념을 엿볼 수 있는 하나의 자료이다. 그동안의 쓰기 교육 논의는 텍스트 완성을 중심으로 크게 세 범부로 구분되어 이루어졌다. 표현 중심 쓰기 교육은 텍스트 관습이나 형식적 요소를 강조하였고, 구성 중심 쓰기 교육은 관념 구성을 위한 내용의 생성과 표현을 강조하였다. 해석 중심 쓰기 교육은 해석 관점을 바탕으로 관념 표현 방식을 논의하였다. 이들 접근은 쓰기를 이루고 있는 텍스트 형식과 관념 구성 방식, 필자의 관점 등의 요인을 중시했다. 그러면서 쓰기는 텍스트 완성이 되어야 한다는 관점을 견지했다. 쓰기 교육은 필자의 관념 완성에 관심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 필자의 진정한 쓰기 능력 신장은 내재적으로 완성된 관념을 구성하는 능력이기 때문이다. 관념 완성을 위한 쓰기 교육을 위해서는 쓰기에 대한 인식을 텍스트 완성에서 관념 완성으로 바꾸어야 한다. 이를 바탕으로 쓰기 주체의 관념 완성을 위한 구체적인 방법 탐색과 실천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

2상호주관적 화법의 특성 연구

저자 : 김윤옥 ( Yun Ok Kim )

발행기관 : 청람어문교육학회(구 청람어문학회) 간행물 : 청람어문교육 34권 0호 발행 연도 : 2006 페이지 : pp. 39-65 (2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화법은 화자가 자신의 생각을 청자에게 일방적으로 전달하는 것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화자와 청자가 만나서 서로 의미를 나누는 행위이다. 화자는 청자와의 생각 차이를 대화를 통해 좁혀가면서 서로의 공통 부분을 넓혀나간다. 본 연구에서는 이러한 상호주관적 화법의 특성을 화법이 일어나는 장면을 중심으로 살펴보고자 한다. 화자와 청자가 만나서 의미나눔이 일어나게 하는 화법의 주제에 대해서는 주제 구성 방식과 주제 연대의식으로, 화법이 일어나는 과정과 방법에서는 진지한 대화 참여로, 참여자들의 관계에 대해서는 대화자 존중으로, 화법의 결과 면에서는 대화자의 만족으로 나누어 기술해 보고자 한다. 화법의 상호주관적 특성은 자기주관에 치중하여 자기의 입장에서만 말하기 교육을 하는 현재의 화법교육에 시사점을 제공해 줄 것으로 기대한다.

3다문화 시대의 국어교과서 단원 개발을 위한 연구

저자 : 박영민 ( Young Min Park ) , 최숙기 ( Suk Ki Choi )

발행기관 : 청람어문교육학회(구 청람어문학회) 간행물 : 청람어문교육 34권 0호 발행 연도 : 2006 페이지 : pp. 67-84 (1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은 다문화 시대에 적합한 국어교과서의 단원을 개발하기 위한 단원 구성 방안을 모색하고 이를 적용한 실제 학습 단원 체계를 제시하는데 목적을 둔다, 국어교과서는 언어능력의 신장 뿐 아니라 한국문화를 안내하고 이를 내면화하는 기능을 담당한다, 그리고 이러한 기능은 다문화가정 자녀 및 외국인근로자 자녀 뿐 아니라 모국어 학습자에게도 유용하다. 국어교과서의 구성 방안으로 먼저 내용적 구성의 방안과 교과서 체계의 방안 그리고 교과서 단원 구성의 방안으로 나누어 살펴볼 수 있으며 단원 개발을 위한 방안으로는 첫째, 목표 설정 방안, 둘째, 제재 선정방안 그리고 셋째, 활동 구성 방안의 측면에서 살펴보고 단원 체제를 제시하였다.

4읽기: 그 개념에 대한 은유적 이해

저자 : 윤준채 ( Jun Chae Yoon )

발행기관 : 청람어문교육학회(구 청람어문학회) 간행물 : 청람어문교육 34권 0호 발행 연도 : 2006 페이지 : pp. 85-98 (1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은 지난 5천여 년의 인류의 읽기 역사 속에서 읽기를 바라보는 시각이 어떻게 변화되어 왔고, 어떻게 변화되어 가고 있는가를 은유를 사용하여 고찰해 보았다. 인류의 읽기 역사를 거슬러 올라가 보면 읽기에 대한 관점의 변화에는 크게 세 가지의 커다란 움직임이 있었음을 알 수 있다. 즉, 지난 5천여 년 동안 읽기에 대한 관점은 전달 관점에서 번역관점으로 그리고 상호작용 관점으로 변화·발전되어 왔다. 그리고 최근에는 문자 언어를 능숙하게 부릴 수 있는 능력으로 정의되었던 전통적인 문식성의 개념에 컴퓨터 혹은 매체 문식성이 덧붙여지기도 했으며, 아주 최근에는 언어를 기반으로 하는 전통적인 단수 형태의 문식성보다는 다양한 상징 체계를 융합하여 의미를 구성하려는 인간의 문식 행위를 복수 형태의 문식성들이라는 개념으로 이해하려는 노력들이 일어나고 있다. 여기에서는 읽기에 대한 전달 관점을 항아리에, 번역 관점을 보물찾기에, 상호작용 관점을 흥정에 비유하여 인류의 5천년 읽기 역사를 고찰해 보았다. 그리고 문식성 및 문식성들에 대한 최근의 논의도 살펴보았다.

5맥락 중심 문식성 교육 방법론 고찰

저자 : 이재기 ( Jae Ki Lee )

발행기관 : 청람어문교육학회(구 청람어문학회) 간행물 : 청람어문교육 34권 0호 발행 연도 : 2006 페이지 : pp. 99-128 (3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텍스트는 맥락과의 관계 속에서 존재한다. 따라서 맥락을 소거한 상태에서의 텍스트 생산, 해석 논의는 생산적이지 않다. 연구자는, 국어교육이 창의적, 비판적 주체 형성을 지향한다면 맥락을 국어교육 담론의 중심에 세워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러한 관점에서 연구자는 맥락의 개념, 특성을 분석하고, 맥락 중심의 문식성 교육 방법론을 제안하였다. II장에서 연구자는, 맥락은 그 자체로 정의되기 보다는 텍스트와의 관계 속에서 정의되어야 한다고 보고, 맥락을 `텍스트 생산·수용 과정에 작용하는 물리적, 정신적 요소`로 정의하였다. 그리고 맥락의 특성을, 1) 텍스트와의 관계와 차이 속에서 존재하는 맥락, 2) 다양한 층위로서 존재하는 맥락, 3) 의미 모태로서의 맥락으로 나누어 살펴보았다. III장에서 연구자는 맥락 중심의 문식성 교육 원리와 교육 모형에 대하여 논의하였다. 맥락 중심 문식 교육 원리로 1) 다양한 맥락을 도입할 수 있는 활동의 제공, 2) 텍스트 생산·수용 과정에 작용하는 맥락의 성찰, 3) 주체 간의 맥락 교섭·경쟁의 강화를 제안하였다. 그리고 이러한 원리를 구현할 수 있는 맥락 중심 문식성 교육 모형을 구안하였는데, 이 모형은 맥락 작용 단계, 맥락 교섭 단계, 맥락 성찰 단계를 포함하고 있다. 맥락이 문식성 교육에서 강조될 때, 학습자는 정확하고, 유창한 언어사용 능력을 갖추게 될 뿐만 아니라, 자신의 언어 행위를 역사적, 사회적 맥락에서 성찰할 수 있는 태도도 형성하게 될 것이다.

6초등학생용 쓰기 동기 검사 도구 개발과 활용 방안

저자 : 이재승 ( Jae Seong Lee ) , 신헌재 ( Heon Jae Shin ) , 임천택 ( Cheon Taek Im ) , 전제응 ( Je Eung Jeon )

발행기관 : 청람어문교육학회(구 청람어문학회) 간행물 : 청람어문교육 34권 0호 발행 연도 : 2006 페이지 : pp. 129-159 (3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에서는 초등학생용 쓰기 동기 검사 도구를 개발하고 그 활용방안을 제안하였다. 본 연구에서 개발한 `초등학생용 쓰기 동기 검사 도구`는 47개 문항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 문항들은 10개의 쓰기 동기 요인 즉, 출판 요인, 쓰기 효능감 요인, 쓰기 인정 요인, 쓰기 카타르시스 요인, 새 필기도구 요인, 상호 작용 요인, 쓰기 모방 요인, 쓰기 신념 요인, 인터넷 요인, 컴퓨터 활용 요인 등을 검사하는 문항들로 구성되어 있다. 그런데 이 요인들은 이론적 탐색과 실제적 탐색을 통해 설정되었고, 서울, 대구, 강원, 경북 등에 위치한 초등학생 4, 5, 6학년 1004명을 대상으로 본 검사를 실시하여 최종 확정되었다. 이 연구에서 밝힌 10개 요인들이 전체 변량의 64.663%를 설명하며, 개발된 검사 도구의 신뢰도는 Cronbach α 계수가 .9445이다. 끝으로 본 연구에서 개발한 쓰기 동기 검사 도구 활용 방안을 교재와 프로그램 개발, 교수 학습 개선 차원에서 제안하였다.

7초등 국어과 교과서 개발과 단원 구성 체재 -초등학생을 위한 다중 개발 체제를 중심으로-

저자 : 한명숙 ( Myoung Sook Han )

발행기관 : 청람어문교육학회(구 청람어문학회) 간행물 : 청람어문교육 34권 0호 발행 연도 : 2006 페이지 : pp. 161-191 (3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에서는 초등학교 국어과 교과서를 수준별 교과서로 개발하자는 주장을 폈다. 교과서 개발에 반영해야 할 수준은 두 가지이다. 하나는 학습자 개개인의 차이인 미시적 수준이고, 다른 하나는 학급, 학교, 지역의 차이로 나타나는 거시적 수준이다. 차후의 국어과 교과서에는 두 가지 수준을 함께 구현해야 한다. 수준별 국어과 교과서를 개발의 방법으로 이 논문에서는 다중 개발 체제의 편찬을 제안했다. 다중 개발 체제란 교과서 일부는 국정으로, 일부는 검인정으로 개발하는 체제이다. 초등학교 국어과 교과서는 그 특성을 바탕으로 `독본형`, `학습형`, `활동형`의 3가지로 개발함이 바람직하다. 독본형 교과서는 주요 제재를 중심으로 편찬한다. 학습형 교과서는 학습 내용을 제시하는 기능을 하며, 활동형 교과서는 학생들의 활동과 그 결과를 묶는 교재이다. 이들 세 가지 교과서 가운데 독본형은 국정 1종 체제로 개발하더라도, 학습형이나 활동형 교과서는 3~5종의 수준별 검인정으로 개발함이 학습자 중심 국어과 교육의 이상에 부합된다. 이와 같은 수준별 교과서 개발의 가능성을 보이기 위하여 제7차 국어과 교과서의 대단원 체제를 계승하여 단원 구성의 실제를 보였다. 언어 사용의 목적에 따른 4가지 대단원에 문학 제재와 비문학 제재의 특성을 살리는 언어활동을 주5일제 수업을 고려하여 구성하였다. 이와 같은 교과서가 초등학생의 언어 능력과 문학 능력을 균형 있게 기르는 수준별 국어과 교육을 실현하리라고 본다.

8초등 국어과 교과서 구성의 방향과 원리 -창의적 국어사용 능력을 중심으로-

저자 : 황정현 ( Chung Hyun Hwang )

발행기관 : 청람어문교육학회(구 청람어문학회) 간행물 : 청람어문교육 34권 0호 발행 연도 : 2006 페이지 : pp. 193-215 (2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에서는 창의적 사고력 계발을 위한 초등 국어교과서 개발의 방향과 원리를 다음과 같이 제시하였다. 1. 교과서 개발의 방향 1) 창의적 국어사용 능력 계발을 위한 언어 본질의 재인식 2) 도구교과와 사고교과(思考敎科)의 위계 설정 3) `기능/지식` 통합을 위한 `표현/이해` 영역 두 체제로의 교과서 편제 4) 자기 주도적 학습이 가능한 교재 개발 2. 교과서 개발의 원리 1) 학습 대상자의 특수성 2) 지식 영역의 특수성 3) 모국어로서의 언어 사용 능력 신장 4) 기초 기능/지식의 통합성 5) 초인지 학습의 수월성

9국어교육에서의 한글 교육

저자 : 박형우 ( Hyeong Woo Park )

발행기관 : 청람어문교육학회(구 청람어문학회) 간행물 : 청람어문교육 34권 0호 발행 연도 : 2006 페이지 : pp. 217-242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현재 `한글 교육`의 문제점을 교육과정과 교과서를 중심으로 파악하는 것을 주된 목적으로 한다. 또한 바람직한 한글 교육을 위해 한글 교육 내용 요소를 제시하고자 한다. 국어교육에서 다루고 있는 현행 `한글 교육`의 내용은 기초적인 문식성 발달 관련 내용에 치우쳐 있으며, 문화적 관점의 한글 교육 내용을 국민공통 교육과정에서 거의 그 내용을 찾아보기 어렵다. 다만 심화선택 과목인 `문법`에서 그 내용이 명시되어 있을 뿐이다. 이러한 문제점을 보완하기 위해서는 우선 국민공통 교육과정의 국어과 교육 내용에 `한글 교육` 내용을 보충할 필요가 있다. 이러한 내용에 포함될 수 있는 세부 교육 요소로 본고에서는 다음과 같은 6가지를 제시했다. ① 한글 창제의 배경과 그 의의 ② 표음 문자 중 한글이 갖는 특징 ③ 한글 창제 이후 우리 민족의 문자 생활 변화 양상 ④ 한글의 문자학적 가치 ⑤ 현대의 한글 사용 양상과 위상 ⑥ 미래 생활에서의 한글의 활용 방안

10이른바 중주어문에 관하여 -서술절 설정의 당위성을 중심으로-

저자 : 이정택 ( Jung Tag Lee )

발행기관 : 청람어문교육학회(구 청람어문학회) 간행물 : 청람어문교육 34권 0호 발행 연도 : 2006 페이지 : pp. 243-258 (1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우리말에는 하나의 단문 안에 주어가 이중(혹은 다중)으로 출현한 것처럼 보이는 구문들이 있다. 이러한 현상은 동일한 격이 한 단문 안에 두 번 이상 출현할 수 없다는 원리에 어긋난다. 따라서 전통문법 시기부터 이들 구문에 관한 특별한 해석이 이루어졌다. 즉 이들을 단문이 아닌 서술절(내포절)을 가진 포유복문으로 파악함으로써 그 구조를 설명해 온 것이다. 그런데 변형생성문법이 도입된 이후 이들 구문에 대한 새로운 해석이 이루어진다. 변형문법의 영향을 받은 문법학자들은 이른바 심층구조와 이들 구문의 의미 내용을 근거로, 이들 구문을 일종의 단문으로 설명하였다. 그리고 최근의 한 논의에서는 변형적 접근방식과 서술절 설정을 모두 비판하면서, 이들 구문은 국어의 특수성에 기인한 매우 특수한 구조를 지닌 단문이라는 주장이 이루어졌다. 그러나 서술절의 문제를 지적한 이 글의 논지는 그 타당성이 매우 약하다. 또 변형적 접근방법에도 많은 문제가 있다. 따라서 적어도 현재 시점에서 서술절 설정 이외의 다른 방법으로 이들 구문을 설명할 수는 없다고 본다.

12
주제별 간행물
간행물명 수록권호

KCI등재

구결연구
45권 0호 ~ 45권 0호

KCI등재

어문논집
89권 0호 ~ 89권 0호

KCI등재

문법교육
39권 0호 ~ 39권 0호

KCI등재

한국문학연구
63권 0호 ~ 63권 0호

KCI등재

국어교육
170권 0호 ~ 170권 0호

KCI등재

한국어 교육
31권 0호 ~ 31권 0호

KCI등재

외국어로서의 한국어교육
58권 0호 ~ 58권 0호

KCI등재

한국어 교육
31권 3호 ~ 31권 3호

한글한자문화
251권 0호 ~ 253권 0호

KCI등재

우리어문연구
67권 0호 ~ 67권 0호

KCI등재

청람어문교육
76권 0호 ~ 76권 0호

KCI등재

한말연구
56권 0호 ~ 56권 0호

KCI등재

고전문학과 교육
44권 0호 ~ 44권 0호

KCI등재

새국어교육
123권 0호 ~ 123권 0호

KCI등재

배달말
66권 0호 ~ 66권 0호

KCI등재

작문연구
45권 0호 ~ 45권 0호

KCI등재

방언학
31권 0호 ~ 31권 0호

KCI등재

국어학(國語學)
94권 0호 ~ 94권 0호

한국문법교육학회 학술발표논문집
2020권 1호 ~ 2020권 1호

한글한자문화
250권 0호 ~ 250권 0호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