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문 상세보기

한국심리학회> 한국심리학회지 : 사회 및 성격> 혈액형별 성격특징에 대한 믿음과 실제 성격과의 관계

KCI등재

혈액형별 성격특징에 대한 믿음과 실제 성격과의 관계

Beliefs about Blood Types and Traits and their Reflections in Self-reported Personality

조소현 ( So Hyun Cho ) , 서은국 ( Eun Kook M. Suh ) , 노연정 ( Yoen Jung Ro )
  • : 한국심리학회
  • : 한국심리학회지 : 사회 및 성격 19권4호
  • : 연속간행물
  • : 2005년 11월
  • : 33-47(15pages)

DOI


목차


					

키워드 보기


초록 보기

본 연구는 최근 사회적으로 큰 관심을 끌고 있는 혈액형과 성격의 관계에 대해 알아보았다.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연구를 실시한 결과, 가장 보편적인 성격 검사로 알려진 성격의 5요인과 혈액형 간에는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관계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성격의 5요인이 아닌 혈액형별 성격특정 고정관념 형용사로 성격을 측정한 경우에는 혈액형에 따른 성격의 유의미한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4가지 혈액형 중에서도 혈액형별 성격특징 고정관념의 수렴도가 높은 A형과 B형에 있어서는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결과가 나타났다. 그리고 혈액형별 성격 유형학에 대한 믿음 수준을 기준으로 집단을 나누어 비교한 결과, 믿음 수준이 높은 사람들일수록 혈액형별 성격특정 고정관념에 일치하는 방향으로 자신의 성격을 보고하는 경호에 강했으며, 믿음 수준이 낮은 사람들의 경우에는 혈액형별 성격특정 고정관념으로 성격을 측정한 경우에도 5요인과 마찬가지로 혈액형에 따른 유의미한 성격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이러한 결과는 혈액형과 성격 간에 실질적인 관계가 없더라도, 혈액형과 성격에 대해 사람들이 가지고 있는 믿음이 사람들의 생각과 행동에 영향을 미쳐 실제 자신이나 타인에 대한 평가를 바꿀 수도 있음을 시사해준다. 이러한 결과에 대한 논의와 한계점, 추후 연구를 위한 제언 등이 제시되었다.
Individuals` beliefs about the association between blood types (A, B, O, AB) and personality was measured among 204 college students. Participants also rated their own personality on two different measures-the Big 5 inventory and a set of personality traits most frequently associated with each of the 4 blood types (stereotypic traits). Consistent with past research, no meaningful relationship emerged between the Big 5 traits and blood type. Interestingly, however, self-ratings on the stereotypic traits revealed a self-fulfilling pattern. Those who firmly believed in the validity of the blood type stereotypes were more likely to report his/her trait in a stereotype-consistent direction (e.g., a blood type A person reports that she indeed is very "timid"). As expected, such stereotype-confirming tendency was not observed among the skeptics of this stereotype. Overall, the findings suggest that having a strong faith in the blood type stereotype might have a self-confirming effect on self-reports of personality.

ECN

ECN-0102-2009-180-001627742


UCI

I410-ECN-0102-2009-180-001627742

간행물정보

  • : 사회과학분야  > 심리학
  • : KCI 등재
  • : -
  • : 계간
  • : 1229-0653
  • :
  • : 학술지
  • : 연속간행물
  • : 1982-2015
  • : 705


저작권 안내

한국학술정보㈜의 모든 학술 자료는 각 학회 및 기관과 저작권 계약을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에 본 자료를 상업적 이용, 무단 배포 등 불법적으로 이용할 시에는 저작권법 및 관계법령에 따른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발행기관 최신논문
| | | | 다운로드

1정서 대처 양식과 정서 인식이 장노년기 주관적 안녕감에 미치는 영향

저자 : 유경 ( Kyung Ryu ) , 민경환 ( Kyung Hwan Min )

발행기관 : 한국심리학회 간행물 : 한국심리학회지 : 사회 및 성격 19권 4호 발행 연도 : 2005 페이지 : pp. 1-18 (1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정서 대처 양식과 정서 인식이 장노년기 주관적 안녕감에 미치는 영향을 알아보기 위해 실시되었다. 노년 집단(65-79세) 187명, 중년 집단(48-64세) 245명, 청년집단(19-23세) 238명, 총 670명이 본 연구에 참여하였다. 장노년기에 자주 사용하는 정서대처 방식을 확인하기 위해 질문지를 구성하고 연령에 따라 상이하게 사용하는 정서대처방식을 확인한 결과, 노년집단은 다른 연령집단과 마찬가지로 정서적 문제에 대해 문제중심적 대처, 인지적 대처를 많이 사용하지만, 상대적으로 자기방어적 대처를 많이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증가에 따른 정서인식능력을 확인한 결과, 노년집단은 정서개선이 가장 높고, 중년집단은 정서명료성이 가장 높으며 청년집단은 정서주의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정서 대처 방식과 정서 인식이 주관적 안녕감에 미치는 영향을 구조방정식 모형을 통해 검증한 결과, 노년기에는 문제중심적 대처와 인지적 대처도 중요하지만 특히 다른 연령에 비해 자기방어적 대처, 정서 개선 믿음이 주관적 안녕감 유지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노년기 주관적 안녕감 유지에 있어 자기방어적 대처와 정서개선이 갖는 의미를 '자기-보호적 관점'에서 논의했으며, 노년기 긍정적 특성을 밝히는 연구의 의의에 대해 논의하였다.

2사람의 내-외적인 모습에 두는 상대적 비중과 행복관과의 관계

저자 : 박정현 ( Jung Hyun Park ) , 서은국 ( Eun Kook M. Suh )

발행기관 : 한국심리학회 간행물 : 한국심리학회지 : 사회 및 성격 19권 4호 발행 연도 : 2005 페이지 : pp. 19-31 (1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의 목적은 사람을 이해하는 방식(“인간관")에서 나타나는 개인차를 살펴보고, 이러한 인간관이 사람들이 행복을 얻기 위해 추구하는 조건들과 어떠한 연관성이 있는지 살펴보는 것이다. 연구 결과, 사람을 파악하고자 할 때, '감정'과 같이 관찰되기 어려운 내적인 단서에 비해 '행동'과 같이 비교적 직접적인 관찰이 가능한 외적인 단서를 비중 있게 고려하는 사람들은 자신의 행복을 위해서도 '외모'나 '사회적 지위'와 같은 외적조건들을 중요시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행복의 외적조건을 내적조건 보다 중요하게 생각할수록 정서적인 안녕감이 낮게 보고되었으며 특히, 자신의 행복을 위해 외모를 중요하게 생각할수록 주관적 안녕감이 낮은 경향이 있었다. 연구 결과의 시사점과 후속연구에 대한 제안과 논의가 제시되었다.

3혈액형별 성격특징에 대한 믿음과 실제 성격과의 관계

저자 : 조소현 ( So Hyun Cho ) , 서은국 ( Eun Kook M. Suh ) , 노연정 ( Yoen Jung Ro )

발행기관 : 한국심리학회 간행물 : 한국심리학회지 : 사회 및 성격 19권 4호 발행 연도 : 2005 페이지 : pp. 33-47 (1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최근 사회적으로 큰 관심을 끌고 있는 혈액형과 성격의 관계에 대해 알아보았다.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연구를 실시한 결과, 가장 보편적인 성격 검사로 알려진 성격의 5요인과 혈액형 간에는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관계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성격의 5요인이 아닌 혈액형별 성격특정 고정관념 형용사로 성격을 측정한 경우에는 혈액형에 따른 성격의 유의미한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4가지 혈액형 중에서도 혈액형별 성격특징 고정관념의 수렴도가 높은 A형과 B형에 있어서는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결과가 나타났다. 그리고 혈액형별 성격 유형학에 대한 믿음 수준을 기준으로 집단을 나누어 비교한 결과, 믿음 수준이 높은 사람들일수록 혈액형별 성격특정 고정관념에 일치하는 방향으로 자신의 성격을 보고하는 경호에 강했으며, 믿음 수준이 낮은 사람들의 경우에는 혈액형별 성격특정 고정관념으로 성격을 측정한 경우에도 5요인과 마찬가지로 혈액형에 따른 유의미한 성격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이러한 결과는 혈액형과 성격 간에 실질적인 관계가 없더라도, 혈액형과 성격에 대해 사람들이 가지고 있는 믿음이 사람들의 생각과 행동에 영향을 미쳐 실제 자신이나 타인에 대한 평가를 바꿀 수도 있음을 시사해준다. 이러한 결과에 대한 논의와 한계점, 추후 연구를 위한 제언 등이 제시되었다.

4한국과 일본에서 상호독립적-상호협조적 자기관이 대인불안에 미치는 영향: 자아존중감과 공적자기의식의 매개효과를 중심으로

저자 : 조선영 ( Sun Young Cho ) , 이누미야요시유키 ( Yoshiyuki Inumiya ) , 김재신 ( Jae Shin Kim ) , 최일호 ( Il Ho Choi )

발행기관 : 한국심리학회 간행물 : 한국심리학회지 : 사회 및 성격 19권 4호 발행 연도 : 2005 페이지 : pp. 49-60 (1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에서는 한국대학생 164명과 일본대학생 152명을 대상으로 한국과 일본에서 문화적 자기관과 대인불안의 관계를 알아보고자 하였다. 구체적으로 상호독립적, 상호협조적 자기관이 자아존중감과 공적자기의식을 통해 대인불안에 영향을 미친다는 모형을 제안하고, 이러한 모형이 한국과 일본에서 어떤 차이를 보이는지 살펴보았다. 연구결과, 제안된 모델의 부합도는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 모델에 따르면 한국과 일본에서 모두 상호독립적 자기관은 자아존중감을 통해 대인불안에 부적 영향을 미쳤으며, 상호협조적 자기관은 공적자기의식을 통해 대인불안에 정적 영향을 주었다. 또한 한국에서 자아존중감이 공적자기의식에 미치는 영향은 유의미했으나 일본에서는 유의미하지 않았다. 마지막으로 자아존중감이 공적자기의식과 대인불안간의 관계를 조절할 수 있는 가능성을 검토하였다.

1
주제별 간행물
간행물명 수록권호

교정상담학연구
3권 1호 ~ 3권 1호

동서정신과학
21권 1호 ~ 21권 1호

KCI등재 SCOUPUS

Journal of Cognitive Science
19권 3호 ~ 19권 3호

KCI등재

한국놀이치료학회지(놀이치료연구)
21권 3호 ~ 21권 3호

KCI등재

Journal of symbols & sandplay therapy
9권 1호 ~ 9권 1호

심성연구
33권 1호 ~ 33권 1호

교정상담학연구
2권 1호 ~ 2권 2호

KCI등재 SCOUPUS

Journal of Cognitive Science
19권 2호 ~ 19권 2호

KCI후보

한국사이코드라마학회지
21권 1호 ~ 21권 1호

한국심리유형학회지
19권 1호 ~ 19권 1호

KCI등재

한국놀이치료학회지(놀이치료연구)
21권 2호 ~ 21권 2호

KCI등재 SCOUPUS

Journal of Cognitive Science
19권 1호 ~ 19권 1호

KCI등재

한국놀이치료학회지(놀이치료연구)
21권 1호 ~ 21권 1호

KCI등재 SCOUPUS

Journal of Cognitive Science
18권 4호 ~ 18권 4호

KCI등재

Journal of symbols & sandplay therapy
8권 2호 ~ 8권 2호

심성연구
32권 2호 ~ 32권 2호

KCI후보

한국사이코드라마학회지
20권 2호 ~ 20권 2호

KCI등재

한국놀이치료학회지(놀이치료연구)
20권 4호 ~ 20권 4호

한국심리유형학회지
18권 2호 ~ 18권 2호

KCI등재 SCOUPUS

Journal of Cognitive Science
18권 3호 ~ 18권 3호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