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문 상세보기

한국국제정치학회> 국제정치논총> 국회의원 정수산출을 위한 경험연구: OECD회원국들과의 비교,분석을 중심으로

KCI등재

국회의원 정수산출을 위한 경험연구: OECD회원국들과의 비교,분석을 중심으로

Articles : An Empirical Study on the National Assembly Size: Comparing with the Cases of the OECD Member Countries

김도종 ( Kim Do Jong ) , 김형준 ( Kim Hyeong Jun )
  • : 한국국제정치학회
  • : 국제정치논총 43권3호
  • : 연속간행물
  • : 2003년 09월
  • : 73-88(16pages)

DOI


목차


					

키워드 보기


초록 보기

이 논문은 적정한 국회의원 정수를 산출하려는 시도이다. 제 16대 총선을 앞둔 지난 2000년 1월 여야는 국가경제위기 속에서 사회 전반에 걸친 구조조정의 확산이라는 압력에 따라 국회의원 정수를 299명예서 273명으로 약 10% 감축하는데 합의하였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정수조정에 대한 아무런 합리적 기준이 제시되지 않았다. 의원정수는 국민에 대한 대표성과 함께 의정활동의 생산성 및 효율성을 고려하여 결정되어야 할 것이다. 이 논문은 의원정수결정을 위한 합의된 도식이 없는 점을 고려하여 우리나라 국회의원정수를 OECD회원국들과의 경험적 비교를 통해 그 규모를 도출하고자 한다. OECD회원국을 비교대상으로 삼은 이유는 이들 국가들이 대부분 경제수준이 높고 의회정치의 역사가 길며 큰 파행성없이 민주주의가 작동되고 있어 준거로 삼을 수 있다는 판단 때문이다.  의원정수 산출의 기준은 대표성과 효율성으로 제안하며 그 지수는 대표성의 경우 총인구와 GDP규모, 효율성의 경우 중앙정부예산과 중앙공무원수를 활용하였다. OECD회원국들과의 비교분석결과에 따르면 우리나라 국회의원정수는 368명에서 379명 수준으로 산출되었다.
The purpose of this paper is to calculate a proper assembly size which means the nu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members. A concrete formula to draw a proper assembly size has not existed. This paper compares the Korean case with OECD member countries that have a longer history of Parliamentary democracy than Korea. This research suggests representativeness and effectiveness as the standard to calculate the assembly size. For the comparative analysis, both population and GDP size are used as criteria of the representativeness, while government budget and the number of government employees as criteria of the effectiveness. The outcomes of the comparative analysis show that a proper assembly size for Korea falls into the numbers between 368 and 379 which is about 100 seats larger than the current number 273, compared to the average size of the OECD member countries. This paper does not, however, claim that the result could be directly applied to the Korean case. To meet a better and higher productivity and efficiency of the National Assembly activities, this paper conclude that the present assembly size should be increased and that continuous research to find the a proper number is needed.

UCI(KEPA)

I410-ECN-0102-2009-340-003517423

간행물정보

  • : 사회과학분야  > 정치/외교학
  • : KCI등재
  • :
  • : 계간
  • : 1598-4818
  • :
  • : 학술지
  • : 연속간행물
  • : 1963-2008
  • : 1612


저작권 안내

한국학술정보㈜의 모든 학술 자료는 각 학회 및 기관과 저작권 계약을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에 본 자료를 상업적 이용, 무단 배포 등 불법적으로 이용할 시에는 저작권법 및 관계법령에 따른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발행기관 최신논문
| | | | 다운로드

1퇴계 평화개념에 관한 검토

저자 : 김병욱 ( Kim Byeong Ug )

발행기관 : 한국국제정치학회 간행물 : 국제정치논총 43권 3호 발행 연도 : 2003 페이지 : pp. 7-27 (2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은 퇴계 평화개념에 관하여 검토한다. 기존 평화개념은 평화롭지 못한 우리의 역사현실을 이해하고 설명하는 데 무력하다. 이는 기존 평화개념이 근대 존재이론과 존재(실체)철학에 기초하고 있기 때문에 너무도 정태적이고 종국적으로 인간욕구에 의존하는 개념이라는 데서 연유한다. 그러나 퇴계 평화개념은 역동적인 과정을 나타내는 개념이고 -천리(天理)를 우리의 일상생활 속에 구체적으로 적용한 원리라고 할 수 있는- 공(公)개념에 의존하는 개념이다.  퇴계 평화개념은 기존 평화개념이 늘 봉착할 수밖에 없었던 `힘의 현실`과 `규범의 이상` 사이에 가로놓인 난관을 정치이론적으로 극복할 수 있는 가능성을 어느 정도 보여주고 있고, 기존 평화개념처럼 현실의 변화를 단순히 원인과 결과 사이의 기계적인 관계로 설명하고 마는 것이 아니라, 우리 역사현실의 유기적인 변화과정을 보다 잘 이해하고 설명할 수 있는 가능성을 열어준다.  퇴계 평화개념은 '일의 당사자 사이의 순리로운 공생과정'이다. 여기서 순리(順理)는 `공적인 방식`에 따른다는 의미이다. 평화는 반드시 정치를 전제하고 정치 또한 때로 평화를 전제한다는 점, 평화는 통일로 이를 수 있는 과정으로서 통일에 이르는 필수적인 과정이라는 점, 그리고 평화과정은 공적인 방식에 의해 주재된다는 점, 이러한 점들이 퇴계 평화개념의 주된 의미이다. 퇴계 평화개념과 그 저변에 깔려 있는 정치이론과 정치철학이 갖는 우리 역사현실에 관한 설명력은 기존 평화개념이 갖는 설명력과 비교하면서 새롭게 평가되어야 한다는 것이 이 글의 결론이다.

2서구중심주의의 이해: 용어 및 개념 분석을 중심으로

저자 : 강정인 ( Kang Jeong In )

발행기관 : 한국국제정치학회 간행물 : 국제정치논총 43권 3호 발행 연도 : 2003 페이지 : pp. 29-51 (2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1990년대 초반 이후 국내학계에 널리 보급되고 있는 탈근대주의, 탈구조주의, 탈식민주의, 탈맑스주의, 아시아적 가치론은 이슬람 원리주의와 함께 전반적으로 서구중심주의(Eurocentrism)에 대한 도전이라는 거대한 지적 흐름을 형성하고 있다. 그 결과 국내학계에서도 `서구중심주의` 또는 `유럽중심주의`라는 용어가 그 형용사적 표현-`서구중심적` 또는 `유럽중심적`-과 함께 널리 쓰이고 있다. 그러나 국내 학자들은 대체로 `서구중심주의`를 지명한 또는 `부차적`인 개념으로 생각하고 이에 대한 명확한 개념정의를 내리지 않는 듯하다. 이 논문에서 필자는 서구중심주의가 현대 세계와 학문을 이해하는 데 핵심적인 개념이라는 전제하에 그 개념에 대한 좀더 심화된 이해를 추구하고자 한다. 이를 위해 먼저 영어권에서 사용되는 `유러쎈트리즘`과 비슷한 용어들을 살펴보고, 국내학자들간에 많이 사용되는 `서구중심주의`와 `유럽중심주의`를 중심으로 유러쎈트리즘을 우리말로 어떻게 옮기는 것이 적절한가를 검토한 후 전반적으로 `서구중심주의`로 옮기는 것이 적결하다는 점을 지적하였다. 둘째, 서구중심주의를 `서구`와 `중심주의`로 분해하여 그 각각을 검토하였다. 이 과정에서 `서구`(West)의 개념을 분석하고 중심주의에서 중심과 주변의 관계를 존재론적 원천, 인식론적 기본틀 및 규범적 판단의 기준(표준)이라는 관점에서 논하였다. 셋째, 서구중심주의를 그 개념을 구성하는 상호불가분적 요소인 `유럽/서구 예외주의/특이성`(European/Western exceptionalism/uniqueness)과 `오리엔탈리즘`으로 분해하여 그 각각을 분석하였다.

3스포츠의 정치적 상징성과 상징조작 기제에 관한 연구

저자 : 양순창 ( Yang Sun Chang )

발행기관 : 한국국제정치학회 간행물 : 국제정치논총 43권 3호 발행 연도 : 2003 페이지 : pp. 53-72 (2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스포츠는 문화상품이면서 동시에 일종의 권력자원이다. 정치적인 측면에서 볼 때, 스포츠는 대내적으로 정치적 상징조작의 수단을 제공함으로써 다양한 정치적 목적에 기여하며, 대외적으로는 다양한 외교적 목적에 활용될 수 없는 비정치적 형식의 정치적 수단을 제공한다. 경제적인 측면에서 볼 때, 스포츠는 후기산업사회의 발달한 생산력 수준 하에서 새로운 자본측적의 장을 제공하고 있다.  스포츠가 정치적 상징조작의 대상이 되기 위해서는 스포츠만이 제공할 수 있는 고유한 정치적 이해관계가 존재하지 않으면 안 된다. 정치엘리트의 입장에서 볼 때, 스포츠는 비합리적 상징으로서 현존 질서를 유지 및 정당화하는 데 유용한 이데올로기적 수단들을 제공하며, 이를 통해 사회통합, 갈등해소, 갈등의 은폐 및 전환 등 다양한 정치적 목적을 달성하게 된다. 스포츠의 상업화가 심화됨에 따라 정치적 상징조작의 효과와 시장의 상업주의적 동기간의 상호 의존적인 관계는 확대되며, 그 결과 정치적 상징조작의 효과는 상업주의적 동기에 의해 증폭되고, 상업주의적 동기는 정치적 상징조작에 의해 보다 효과적으로 충족된다.  본 논문은 현대 자본주의 사회에서 스포츠가 표현하는 정치적 상징성의 형태와 정치적 상징조작의 기제를 분석해보고자 한다. 정치적 상징조작의 기제를 분석함에 있어서는 현대 자본주의 국가의 정치적 제약요인과 경제적 제약요인을 동시에 살펴보고자 하는데, 전자는 주로 현대 자본주의 국가의 구조적 및 기능적 맥락에서, 그리고 후자는 주로 축적요인으로서의 스포츠의 경제적 효용이라는 측면에서 다루고자 한다. 이러한 메커니즘을 분석하는 것은 현대 자본주의 사회에서 두드러진 문화영역으로 자리잡고 있는 스포츠의 정치경제학적 본질을 규명하고 나아가 현대 자본주의 사회의 새로운 정당화 메커니즘을 규명하는 데 유용한 이론 기초를 제공할 것이다.

4국회의원 정수산출을 위한 경험연구: OECD회원국들과의 비교,분석을 중심으로

저자 : 김도종 ( Kim Do Jong ) , 김형준 ( Kim Hyeong Jun )

발행기관 : 한국국제정치학회 간행물 : 국제정치논총 43권 3호 발행 연도 : 2003 페이지 : pp. 73-88 (1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은 적정한 국회의원 정수를 산출하려는 시도이다. 제 16대 총선을 앞둔 지난 2000년 1월 여야는 국가경제위기 속에서 사회 전반에 걸친 구조조정의 확산이라는 압력에 따라 국회의원 정수를 299명예서 273명으로 약 10% 감축하는데 합의하였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정수조정에 대한 아무런 합리적 기준이 제시되지 않았다. 의원정수는 국민에 대한 대표성과 함께 의정활동의 생산성 및 효율성을 고려하여 결정되어야 할 것이다. 이 논문은 의원정수결정을 위한 합의된 도식이 없는 점을 고려하여 우리나라 국회의원정수를 OECD회원국들과의 경험적 비교를 통해 그 규모를 도출하고자 한다. OECD회원국을 비교대상으로 삼은 이유는 이들 국가들이 대부분 경제수준이 높고 의회정치의 역사가 길며 큰 파행성없이 민주주의가 작동되고 있어 준거로 삼을 수 있다는 판단 때문이다.  의원정수 산출의 기준은 대표성과 효율성으로 제안하며 그 지수는 대표성의 경우 총인구와 GDP규모, 효율성의 경우 중앙정부예산과 중앙공무원수를 활용하였다. OECD회원국들과의 비교분석결과에 따르면 우리나라 국회의원정수는 368명에서 379명 수준으로 산출되었다.

5동북아 지역 평화,안보와 한미안보협력체제 개선을 위한 양자-다자주의적 접근

저자 : 류재갑 ( Lyu Jae Gab )

발행기관 : 한국국제정치학회 간행물 : 국제정치논총 43권 3호 발행 연도 : 2003 페이지 : pp. 89-113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2000년 9월 11일 미국의 비극적인 테러공격사건 이후 21세기 국제안보환경은 10년전에 기대하고 예상했던 것보다 훨씬 더 복잡하고 위험스럽게 되어가고 있다. 급속한 세계화와 지식·정보혁명, 군사기술혁명과 대량살상무기 확산의 확대 등의 결과 작금의 안보의제는 종전에 비해 더욱 복합적인 문제들을 포함하게 되었다. 그래서 21세기를 향한 주요 도전은 개별국가들 간의 양자적 조치뿐만 아니라 다자주의적 조치로 집중되어 가고 있다.  지난 50년간 미국은 한반도와 동북아-태평양지역에서 평화지킴이로서 결정적인 역할을 수행해 왔다. 다가오는 장래에도 미국은 지역내의 동맹국들에 대한 지속적인 안보 공약을 통해 자유민주주의 가치와 자유시장 경제 및 상호안보의 원칙을 증진시킴으로서 평화건설과유지의 역할을 계속 수행해야할 입장이다. 한국은 북한에 대한 신뢰할 수 있는 억제태세의 유지와 아울러 지역안보를 확고히 할 필요가 있다. 한미 양국의 주요한 공통적인 전략적 이익의 존재가 한미동맹을 지역내에서 "독특한"지위로 자리매김하고 있으므로, 양국은 양자동맹을 정치·군사적 안보를 넘어 인류안보와 경제협력을 포괄하는 다자주의적인 "포괄적 안보동맹"을 발전시켜야 하고 이를 위해 지역차원의 다자주의 체제로 확대해 나가야 한다. 이는 곧 단순히 군사적 차원을 넘어 항구적인 정치적 관계를 견고히 하는 새로운 종류의 동맹체제이다.  이 제도적 접근은 한미간에 성숙된 긴밀한 협의에 근거하는 보다 대등한 동반자 관계를 발전시키는 실현 가능하고 효과적인 방법이고 한반도 문제에 보다 발전적으로 접근하는 현실적인 방법이다. 한반도의 평화정착문제도 지난 5월 14일 한미정상회담에서 "한반도와 동북아의 계속적인 평화와 번영을 위해 포괄적이고 역동적인 동맹관계를 수립 하자"고 합의한 것은 한미동맹의 새 이정표가 되기에 충분하다. 한미안보동맹 50주년에 즈음하여 양국은 기존의 양자관계를 보강함과 동시에 지역내의 새로운 시대의 안보환경에 적응하기 위한 역할과 책임을 재정의 하고 재조정해야 할 것이다.

6국제안보체제의 변화에 관한 역사적 고찰: 유럽안보체제를 중심으로

저자 : 이수형 ( Lee Su Hyeong )

발행기관 : 한국국제정치학회 간행물 : 국제정치논총 43권 3호 발행 연도 : 2003 페이지 : pp. 115-135 (2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의 목적은 1815년부터 오늘날에 이르기까지 유럽의 안보질서에서 나타났던 다양한 안보 체제에 대한 분석을 통해 베스트팔렌체제의 주된 속성의 변화 여부를 추적함과 동시에 헌재 새롭게 형성되고 있는 유럽안보질서의 성격이 베스트팔렌체제의 주된 속성들을 어느 정도 담보하고 있는 가를 도출해 내는 것이다.  이 글의 논의를 통해 분석된 결과들을 정리해보면 다음과 같다. 첫째, 베스트팔렌체제내에서 나타났던 다양한 안보 체제에 있어서 행위자들간의 상호작용의 유형은 구조적 원칙과 절차적 규칙이 동시에 나타나기는 했으나 기본적으로 전통적 안보개념에 입각한 구조적 원칙의 측면을 벗어나지 못했다. 둘째, 베스트팔렌체제의 역사적 발전과정은 한편으로는 유럽이라는 지역적 차원의 안보 체제가 전세계적 차원으로 발전된 안보 체제의 지구화를 가져 왔으며, 또 다른 한편으로는 그러한 과정에 있어서 유럽안보질서의 주된 행위자가 역내 행위자에서 역외 행위자로 바뀌는 양상을 보여주었다. 셋째, 탈냉전시대에 들어와 유럽안보질서는 핵심지역, 주변지역, 그리고 외부지역에 따라 중첩적이지만 상이한 양상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서유럽의 핵심지역에서는 베스트팔렌 체제의 기본적 속성에서 벗어난 새로운 안보 체제가 형성되었다. 특히, 서유럽국가들을 중심으로 형성된 다원주의적 안보공동체는 행위자들 간의 상호작용의 유형을 안보 거버넌스 형태로 전환시키면서 신중세적 모습의 탈베스트팔렌체제의 양상을 강하게 부각시키고 있다.  적어도 서유럽의 핵심지역에 있어서는 탈베스트팔렌체제의 양상을 보이고 있는 오늘날의 유럽안보질서는 지역적 편차를 보이고 있는 것이 사실이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북대서양조약기구와 유럽연합의 확대정책이 지속되는 한 유럽의 주변지역과 외부지역의 안보 체제도 핵심지역과의 지속적인 상호작용을 통해 안보 거버넌스 형태로 전환될 가능성이 높다고 볼 수 있다. 그럴 경우, 향후 유럽안보질서에서는 탈베스트팔렌체제의 양상이 보다 부각될 것이다.

7사회 구성주의를 통해 본 유럽의 정체성

저자 : 진시원 ( Jin Si Won )

발행기관 : 한국국제정치학회 간행물 : 국제정치논총 43권 3호 발행 연도 : 2003 페이지 : pp. 137-162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사회 구성주의 이론을 통하여 유럽의 정체성을 살펴보고 있다. 유럽정체성에 대한 기존 연구는 유럽의 정체성을 그리스, 로마 그리고 기독교적인 문화적이고 종교적인 공통분모를 통하여 설명하면서 마치 저 밖에 뚝 떨어진 하나의 외재적이고 고정된 과거 지향적인 실체로 파악하고 있는 방법론적 문제점을 드러내고 있다. 기존연구의 이러한 한계를 극복하기 위하여 본 연구는 유럽정체성을 한 축으로는 유럽과 타 지역과의 상호주관적인 접촉을 통하여 그리고 다른 한 축으로는 유럽 내의 지방과 국가, 지역 그리고 유럽연합을 포함하는 다양한 집단적 주체들이 상호 교류하고 작용하는 상호주관적 과장을 통하여 현재 발생적이고 미래지향적으로 내재적으로 지속적으로 변화해오고 있다고 주장한다. 따라서 본 연구는 유럽정체성이 세 가지 요인들 즉, 자연적이고 비관념적인 요소(지리, 기후, 인종, 언어), 사회적이고 문화적인 구성물(종교, 공동의 역사적 기억과 경험 그리고 가치), 그리고 집단적 주체들 간의 복합적인 상호주관적 과정 간의 중층적이고 다차원적인 관계망에 의하여 지속적으로 영향받고 변화해오고 있음을 구체적인 역사적 사례를 통하여 추적하고 있다.

8한,미 자동차 협상의 정치경제: 1995년과 1997년 협상의 비교분석

저자 : 임혜란 ( Im Hye Lan )

발행기관 : 한국국제정치학회 간행물 : 국제정치논총 43권 3호 발행 연도 : 2003 페이지 : pp. 163-187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의 목적은 한미 자동차 분쟁에 있어 1995년과 1997년 두 차례의 협상사례를 비교 분석하여 협상전략의 차이와 그 원인을 설명하는데 있다. 미국은 1995년 강성협상전략을 취했는데 이는 자동차 무역수지 불균형의 경제여건, 미국내 자동차업계의 압력, 96년 대선을 고려한 행정부가 의회 및 업계의 압력을 반영해야 했다는 점, 그리고 유용한 협박수단의 존재에 의해 설명된다. 1997년 역시 강성협상전략을 유지했으나, 미국이 보다 강력한 슈퍼 301조를 발동하게 된 것은 행정부가 패스트트랙 무역권한위임을 의회로부터 연장받기 위해 의회의 보호주의 조처를 강행하게 되었다는 점, 또한 1997년 한국이 대내적 정치상황에 의해 보여준 원칙전략에 대해 보다 강력한 조치를 취하게 된 것으로 이해가능하다. 한국이 1995년 순응협상전략을 취하게 된 것은 협상결렬비용이 응락비용보다 컸는데, 이는 대선을 멀리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 미국과의 원만한 대외관계유지가 손익계산에 있어 가장 중요한 고려사항이었다. 그러나 1997년 원칙협상전략을 고수한 이유는 협상응락비용이 결렬비용보다 컷다는 것, 즉 대선을 앞두고 협상응락이 양보로 비춰질 것을 염려한 정치적고려와 반미의 비판적 여론에 기인한다.

9금융세계화와 유럽차원의 대응: 유럽중앙은행(ECB)의 기원과 역할 및 한계를 중심으로

저자 : 성태규 ( Seong Tae Gyu ) , 정병기 ( Jeong Byeong Gi )

발행기관 : 한국국제정치학회 간행물 : 국제정치논총 43권 3호 발행 연도 : 2003 페이지 : pp. 189-209 (2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유럽의 금융시장통합과 화폐통합은 금융세계화에 따른 유럽의 대응이자 자유주의적 금융시장체계를 확립해 가는 과정이다. EMS 도입기에 미국 주도의 금융세계화에 따라 미국과 유럽의 금융시장체계간 갈등이 지속되었다면, 유로달러시장이 성장한 이후에는 영국이 국제금융시장을 내화하고 독일과 프랑스가 대항 동맹체제를 형성함으로써, 영국과 미국의 금융시장체계와 독일과 프랑스 동맹체제 중심의 대륙금융시장체계가 경쟁하게 되었다. 이러한 금융시장체계간 갈등이 유럽중앙은행(EBC)의 설립과정을 규정지었을 뿐만 아니라 이후 기능과 정책집행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그러나 다른 한편, 통화통합과 ECB의 설립은 동맹체제가 이미 암시하고 있듯이 동맹체 내에 갈등을 잉태한 출발이었으며, 동맹체제 내에서도 독일의 입지가 강화된 형국이었다. ECB는 국가 중앙은행과는 비교될 수 없을 정도의 약한 기능과 권한을 위임받는 데 그쳤으며 정치적 중립도 지켜질 수 없었다. 더욱이 제정권한이 각국 정부에게 여전히 귀속되어 있는 상황에서 이러한 불안정성의 해소는 결코 용이하다고 할 수 없다. 따라서 금융세계화의 조건에서 유럽금융시장의 안정성을 위한 ECB의 역할은 여전히 독일 금융시장체계의 작동여부에 의해 크게 좌우될 것은 분명하지만, 프랑스의 견제뿐만 아니라, 각 회원국들의 불균등발전이 심화될 경우 이 국가들의 도전과 압력에 직면한다고 할 수 있다.

10한반도 긴장관계의 평화적 해결방안

저자 : 김경호 ( Kim Gyeong Ho )

발행기관 : 한국국제정치학회 간행물 : 국제정치논총 43권 3호 발행 연도 : 2003 페이지 : pp. 211-234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북핵문제를 계기로 갈등과 분쟁으로 점철된 한반도는 국제적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반도는 불안정한 정전체제와 군사적 대치상황으로 인해 긴장이 계속되고 있다. 다행히 탈냉전의 세계사적 흐름과 6·15남북정상회담 및 참여정부의 평화번영정책 등으로 한반도의 긴장관계를 해결할 수 있는 기회가 모색되고 있다. 이에 본 연구는 한반도에서의 긴장관계를 어떻게 평화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가에 대해 고찰하였다. 물론 기존의 연구성과에서 매우 다양하게 모색되었으나, 본고에서는 동북아 다자 안보협력체를 통한 한반도의 긴장관계의 평화적 해결방안을 제시하였다. 이 방안은 남북한간의 정치·군사적 대결 구조 하에서는 별 효용성이 없었지만, 국제관계와 남북관계의 변화 및 북한의 ARF가입 등의 변화 속에서 그 가능성은 높아지고 있다고 불 수 있다.

123
주제별 간행물
간행물명 수록권호

KCI등재

국방정책연구
124권 0호 ~ 124권 0호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연구소 정책리포트
37권 0호 ~ 39권 0호

정치와 평론
24권 0호 ~ 24권 0호

북한연구학회 하계학술발표논문집
2019권 0호 ~ 2019권 0호

접경지역통일연구
3권 1호 ~ 3권 1호

KCI등재

한국중동학회논총
40권 1호 ~ 40권 1호

KCI등재

북한학연구
15권 1호 ~ 15권 1호

KCI등재

한일민족문제연구
36권 0호 ~ 36권 0호

KCI등재

국방연구(안보문제연구소)
62권 2호 ~ 62권 2호

KCI등재

The Korean Journal of Security Affairs (KJSA)
24권 1호 ~ 24권 1호

KCI후보

비교민주주의연구
15권 1호 ~ 15권 1호

KCI등재

한국정치연구
28권 2호 ~ 28권 2호

KCI등재

한국과국제정치(KWP)
35권 2호 ~ 35권 2호

KCI등재

통일과 평화
11권 1호 ~ 11권 1호

Asia-Pacific Journal of EU Studies
16권 1호 ~ 16권 2호

KCI후보

한국국가전략
1권 1호 ~ 3권 3호

군사논단
98권 0호 ~ 98권 0호

KCI후보

글로벌정치연구
12권 1호 ~ 12권 1호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연구소 학술행사 자료집
2019권 0호 ~ 2019권 0호

Jpi 정책포럼
214권 0호 ~ 220권 0호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