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제별 인기논문

주제분류>주제별 인기논문

KISS 분류 논문 1,000|페이지 1/100
발행기관 최신논문
| | | | 다운로드

KCI등재

1코로나 19 팬데믹 경제위기의 특성과 원인 그리고 전망

저자 : 홍태희 ( Tae-hee Hong )

발행기관 : 한독경상학회 간행물 : 경상논총 38권 3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79-99 (2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2019년 발생하여 2020년 현재 전 세계를 강타한 코로나 19 팬데믹과 이로 인해 발생한 경제위기의 특성과 발생 원인 및 전망을 분석한다. 특히 코로나 19 팬데믹 경제위기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각국의 거시경제가 아직 정상화되지 못한 상황에서 발생했다는 점을 주목한다. 그래서 20세기 대공황 때의 케인즈 혁명 같은 특단의 경제정책이 제시되지 않고, 기존의 통화정책 같은 정책을 반복하면 세계 경제가 단기적으로는 K자형 경기회복, 장기적으로는 L자형 장기 불황의 가능성 속에 있다고 보고 논의를 전개한다. 
세계 경제가 코로나 19 팬데믹을 극복한다고 해도 장기 불황에서 빠져나오기는 어렵다고 보는 이유는 불황의 근본 원인이 제거되지 못했기 때문이다. 팬데믹은 단기적인 경제위기를 가져오고, 경기하강을 증폭할 수는 있지만, 근본 원인은 아니다. 근본 원인은 자본주의적 경제 운영이 가져온 실물 부문의 과잉축적, 과잉생산과 이윤 감소, 금융 부문의 과열과 폭락, 실질 가치를 동반하지 않는 자산 버블에 있다. 
또한, 본 논문에서는 최근 많이 이야기되는 ‘뉴노멀’ 경제의 도래는 장기적인 변화이고, 단기적으로는 예전과 같은 경제 운영방식으로의 복귀가 이루어진다고 전망한다. 이러한 관점에서 본 논문의 순서는 다음과 같다. 먼저 코로나 19가 진행되고 있는 현 상황 속에서 코로나 19 팬데믹이 경제에 어떤 영향을 주는지를 확인한다. 그리고 코로나 19 팬데믹 경제위기의 특징은 무엇인지를 살펴본다. 다음으로 코로나 19 팬데믹 경제위기의 구조적 원인을 알아본다. 그리고 코로나 19 팬데믹 경제위기의 회복 과정에 관해서 설명한다. 마지막으로 코로나 19 팬데믹 종식 이후 전개된다고 하는 뉴노멀과 연관해서 더 나은 경제와 사회를 만들고, 또 다른 팬데믹을 방지하는 방안을 모색한다.


This paper analyzes the characteristics and causes of the COVID-19 pandemic economic crisis. The COVID-19 pandemic began in 2019 and hit the world in 2020. In this study, if special economic policies such as in the Keynesian Revolution during the Great Depression of the 20th century are not presented, and if policies such as the existing monetary policy are repeated, a K-shaped economic recovery is expected in the short term and an L-shaped recovery in the long term. 
In particular, the COVID-19 pandemic economic crisis was a situation where the macroeconomy of every country has not yet been normalized since the 2008 global financial crisis. In this paper, the realization of a new normal economy is just a long-term prospect, and in the short term, it is assumed that a return to the same economic operation method as before will be made. And even if the world overcomes the COVID-19 pandemic, it is difficult for the world economy to get out of a long-term recession. This is because the fundamental causes of recession have not been eliminated. The pandemic amplified the short-term economic crisis and economic downturn, but it is not the root cause. The root causes are the overproduction of the real sector and the decline in profits, overheating and collapse of the financial sector, and an asset bubble without real value. 
The analysis contents of this paper are as follows. First, we see how the COVID-19 pandemic affects the economy amid the current situation in which COVID-19 is in progress. In particular, it looks at what is different from other economic crises. Next, we examine the structural causes of the COVID-19 pandemic economic crisis. After that, the COVID-19 pandemic economic crisis recovery process is explained. Finally, we suggest what needs to be done to create a better economy and society and prevent another pandemic that may arise again in relation to the new normal, which is said to change after the end of the COVID-19 pandemic.

KCI등재

2비대면 상담채널 통합 품질 평가 연구

저자 : 유영선 ( Yoo Young-sun ) , 박재홍 ( Park Jae-hong ) , 이기동 ( Lee Ki-dong )

발행기관 : 한국고객만족경영학회 간행물 : 고객만족경영연구 22권 3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40 (4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정보 통신, AI 기술의 발전과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언텍트 서비스가 트렌드가 되면서 비대면 상담채널의 수요와 필요성 역시 증가하고 있다. 그러나 상담채널 품질 평가 요인에 관한 연구는 미흡한 실정이다. 따라서, 본 연구에서는 총 37개의 품질 평가 요인들을 도출하여 AHP 분석을 통해 6개비대면 상담 채널별 전체, 응답 형태, 응답자 속성에 따라 상대적 중요도(우선순위)를 분석하였다. 분석결과 문의내용 해결의 상대적 우선순위가 가장 높게 나왔으며 이를 통해 비대면 상담채널 본질의 중요성을 확인하였다. 또한, 사칭계정 관리와 정보 품질 확보의 중요성을 재확인하였다. 반면에 UI 디자인 등의 디자인 품질의 상대적 우선순위가 낮은 것을 확인했다. 또한, 응답 형태가 비실시간인 상담채널들에서 응대 신속성 항목에 높은 우선순위를 가졌으며 이용 수준이 높을수록 통합적인 상담채널 운영을 중요하게 고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결과는 언텍트 서비스 시대에 비대면 상담 채널들 운영을 위한 가이드라인을 제시함으로써 실무적 시사점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As the ‘Untact Service’ has become a trend due to the outbreak of COVID-19, the demands of non-face-to-face customer channels are dramatically increasing. In particular, many people are now interesting in the non-face-to-face customer channels with Information Technology (IT) and Artificial Intelligence (AI) such as app, social network service, portal, chatbot, etc. However, little is known about such new channels’ quality factors. Thus this study created non-common and common quality factors of new five channels - app, social network service, portal, chatbot, and homepage - and compared them with the traditional call center channel. We then analyzed the relative priority of each six non-face-to-face channels depending on whether response time is real-time or non-real-time, and investigated the relative priority depending on how much customers involved in the non-face-to-face channels. With AHP analysis, we found that solving customers’ problem has the highest priority among all factors. In addition, new channels with the Internet has higher priority in information security and personal information breach. In addition, we found that the response time to customers has higher priority in non-real-time channels, and found that the information integration across channels is an important inssue for highly involved customers. Based on these findings, this study provides a guideline for management teams of non-face-to-face counseling channels in the era of the Untact Service.

3코로나 블루, 어떻게 극복할 것인가?

저자 : 노주선

발행기관 : 한국지방재정공제회 간행물 : 지방재정 2020권 4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24-127 (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KCI등재

4코로나19에 따른 1인 가구의 일상생활 변화 및 스트레스: 사회적 지원과 가족탄력성을 중심으로

저자 : 성미애 ( Sung Miai ) , 진미정 ( Chin Meejung ) , 장영은 ( Chang Young Eun ) , 손서희 ( Son Seohee )

발행기관 : 한국가족관계학회 간행물 : 한국가족관계학회지 25권 3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3-20 (1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Objectives: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explore how single-person households experienced changes in their daily life and perceived stress during the COVID-19 pandemic. Method: Using a sample of 159 single-person households surveyed during May 19∼25 2020, this study investigated changes in daily life such as working hours, economic strain, leisure time spent alone, and frequency of meeting with friends and examined the relationships between the changes in daily life and perceived stress with a focus on social support and family resilience. Results: The results showed that 23 percent of the sample reported a reduction in working hours and 40.9 percent reported that their economic situation was exacerbated by COVID-19. In addition, 75.5 percent of single-person households have had less contact with their friends and 27 percent reported an increase in leisure time alone due to the practice of social distancing. The findings of hierarchical regression analysis indicated that social support and family resilience were negatively associated with perceived stress of single- person households, while changes in daily life and economic strain was not associated with their stress. Conclusions: The study highlights the importance of social support and family relationships for the well-being of single-person households during the COVID-19 pandemic.

KCI등재

5자녀비용이 출산율에 미치는 영향 - OECD 국가를 대상으로 -

저자 : 최윤희 , 원숙연

발행기관 : 한국정책학회 간행물 : 한국정책학회보 29권 3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03-133 (3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한국을 비롯한 OECD 국가는 인구대체 수준(2.1명)을 하회하는 저출산의 현실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그간 출산율 반등을 위하여 다양한 정책적 노력을 경주해왔으나 관련정책의 효과성에 대한 회의적 평가가 적지 않다. 이러한 상황에서 본 연구는 출산율에 대한 보다 본질적인 논의의 필요성을 제기하면서 자녀비용과 그 비용을 절감하려는 정책에 주목하여 출산율의 영향요인을 다각도로 규명하였다. 이를 위해 본 연구는 자녀비용과 관련한 요인들이 출산율에 미치는 영향력 관계를 이론적으로 논의하여 연구모형을 도출하였다. 도출된 연구모형의 실증적 타당성을 검증하기 위하여 1995년~2015년 OECD 22개국을 대상으로 결합시계열분석을 실시하였다. 결합시계열분석을 통해 직접비용 및 기회비용의 자녀비용 요인과 이를 절감하기 위한 현금지원, 조세지원, 휴가지원, 서비스지원의 정책 요인이 출산율에 미치는 차별적 영향력을 실증하였다. 분석결과, 자녀비용 요인 중 직접비용인 가계교육비지출과 소득 대비 주택가격비의 유효한 부적(-) 영향력을 확인하였고, 여성 경제활동참가율(+) 및 여성임금(+)의 기회비용이 출산율에 작용하는 유의미한 효과를 발견하였다. 한편 정책 요인과 관련해서는 현금지원의 아동수당과 출산율 간 정적(+) 관계를 확인하였고, 휴가지원의 경우 출산율에 미치는 남성휴가(+) 및 여성휴가(-)의 유의미한 영향력을 실증하였다. 이상의 분석결과가 갖는 의미와 정책적 함의를 심층적으로 논의하였다.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This paper would like to share the operational experience of non-face-to-face real-time online Korean language classes conducted entirely at the institutional level, and suggest future improvements for the first time in Korea. COVID 19, which occurred in 2019, forced education around the world to undergo rapid changes with non-face-to-face education. The institute where this research was also conducted ran classes using real-time video class applications for learners throughout the entire course. A survey of 335 learners and 93 teachers was conducted after a real-time Korean language class in a semester. The investigation found problems in the psychological aspects, such as difficulties in technical aspects and learners’ understanding of class, and the weakening of class atmosphere and motivation. To improve this, it is necessary to strengthen the pre-education and supplement the manpower that solves technical problems, provide diverse and rich teaching materials and expand the opportunity for students to ask questions and speak, create a free and active teaching atmosphere, and make efforts to motivate the learners by the teachers. Furthermore, It is expected that non-face-to-face real-time classes will be established as new courses for various learners, not as an alternative to offline ones.

KCI등재

7코로나19상황에서의대학온라인원격교육실태와개선방안

저자 : 이동주 ( Lee Dong Ju ) , Kim Misook

발행기관 : 한국멀티미디어언어교육학회 간행물 : Multimedia-Assisted Language Learning 23권 3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359-377 (1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This paper aims to investigate students’ perceptions on online learning which was provided to students due to the outbreak of COVID-19 pandemic. In order to examine the practices of online learning in a university, a total of 120 university students participated in the study. A questionnaire, comprised of 29 items seeking students’ perceptions was used. Students were sent a link to the website that contains the questionnaire, and asked to complete it online. Results revealed that there were slightly more synchronous online classes offered than asynchronous online classes. In examining online classes satisfaction level, the level of satisfaction for synchronous classes was slightly higher than that of the asynchronous classes. Also, students reported that they have a high level of ICT literacy skills, indicating no problem with the use of devices necessary for online learning. With respect to the quality of online classes, more than the half of the students expressed a view that professors’ preparedness for classes, professors’ ICT skills and type of online classes attributed differences to the quality of classes. However, students were in favor of face-to-face classes, for they can interact with their professors and their peers in class. Also, students reported that the school should be equipped with a reliable online learning system and a standardized curriculum to facilitate students learning.

KCI후보

8언택트(Untact) 산업 확산의 이론적 배경과 전망

저자 : 전승화 ( Seunghwa Jun ) , 김정호 ( Jung-ho Kim )

발행기관 : 이화여자대학교 경영연구소 간행물 : 신산업경영저널(구 경영논총) 38권 1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96-116 (2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새로운 성장 전략으로 급부상하고 있는 ‘언택트 산업’이 무엇인지를 정리하고, 이러한 현상이 나타나게 된 이론적 배경과 앞으로의 전망을 살펴보는 것을 목표로 한다. 본 연구는 다음과 같이 구성되어있다. 우선 아직 학술적으로 명확하게 정의되어있지 않은 ‘언택트 산업’을 정의하고 관련서비스와 기술 및 주요 기업 현황을 살펴보았다. 그 다음 언택트 서비스 확산의 이론적 배경을 1) 정부의 강력한 봉쇄ㆍ격리 정책, 2) 언택트 기술에 대한 사회 구성원들의 빠른 수용, 3) 건강과 안전에 대한 인간의 욕구와 가치로 나누어 분석하였다. 그 후 5G 시대의 도래로 인한 기술적 함의와 향후 빅뱅 효과를 가져올 언택트 서비스에 대한 전망을 제시하고 마지막으로 결론을 맺었다.
그 동안의 언택트 서비스 관련 연구는 디지털 기술 발전에 따른 특정 산업이나 특정 고객군을 대상으로 하는 니치 서비스 측면에 머무르는 경우가 많았다. 그러나 본 연구는 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단숨에 전세계인을 대상으로 급부상한 언택트 산업이 향후에도 주류 경제현상으로 자리잡을 수밖에 없는 이론적 배경과 함께 5G 시대의 기술적 특징을 분석하여 언택트 산업의 전망을 제시하였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이를 통해 디지털 전환 가속화 및 언택트 서비스확장을 꾀하는 많은 기업 들과 ‘한국형 디지털 뉴딜’ 정책의 핵심 아이템으로 언택트 산업을 육성하고자 하는 정책 당국자들에게도 의미 있는 시사점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한다.


This study aims to investigate the 'untact industry' which is rapidly emerging as a new growth strategy in the post-corona era, and to examine the theoretical background and prospects of this phenomenon. The paper is organized as follows. First, it defines the 'untact industry,' which has not yet been clearly defined academically and looks at the related services, technologies, and major companies involved. Next, the theoretical background of the proliferation of untact services is explained by 1) the government's intense lockdown and shutdown policies, 2) the rapid adoption of untact technology among individual members of the society, and 3) human needs and values for health and safety. Also, the paper considers the technical implications of the 5G era and the prospects for new untact services that will lead to a big-bang disruption in the near future.
This paper contributes to the existing literature by providing a comprehensive analysis of the untact industry, which has not undergone much academic research yet, and by explaining why the untact industry has become a mainstream economic phenomenon and why it will continue to dominate in the 5G era. The paper can provide meaningful implications to many companies seeking to accelerate digital transformation and develop new untact services as well as to policymakers who want to foster the untact industry as a core element of the ‘Korean New Deal’ policy.

9주요국의 코로나19 위치 정책 대응 및 시사점

저자 : 박성욱

발행기관 : 한국금융연구원 간행물 : KIF VIP리포트 2020권 9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34 (3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Ⅰ. 코로나19 위기대응 개요
1. 코로나19 경제위기의 특징
▣ 과거의 경제위기는 주로 과도한 부채누적에 따른 금융부실에서 시작하여 실물로 확산
▶외채(데킬라 위기, 아시아 외환위기), 가계부채(글로벌 금융위기), 정부부채(유럽재정위기)
▣ 반면, 코로나19 경제위기는 감염병 방역을 위해 불가피하게 실물경제가 위축되어 시작
▶확실한 치료제/백신 부재 → 방역을 위해 봉쇄·사회적 거리두기·이동제한 불가피 → 경제활동 위축(기회비용)
▶공급과 수요 양 측면에서 경제성장 위축
▶생계비·고정비용을 지급해야 하나 소득·매출 감소로 현금흐름에 차질이 발생하여 가계·기업의 유동성위험 및 채무불이행 위험 확대
▶성장둔화, 유동성·채무불이행 위험 확대, 불확실성 고조로 실물에서 금융으로 경제 위기가 2차 확산될 가능성
2. 코로나19 위기 대응의 특징
▣ 코로나19 경제위기의 특성상 주요국 코로나19 정책대응은 가계·기업의 지원·보호 및 시장안정에 주력
▶방역이라는 사회적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가계·기업이 원인제공자가 아니어도 경제적 손실을 입게 되는 외부성(externality)이 발생
▶이러한 점 때문에 가계·기업에 대한 지원정책, 즉 구제(relief) 혹은 보호(protection) 정책을 우선시
▶실물부문에서 금융부문으로의 2차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과거 금융위기에서처럼 금융시장 안정조치 시행
▶총수요 확대를 위한 부양정책은 방역 정책과 균형을 이루도록 추진 필요
Ⅱ. 재정정책 대응
1. 가계 지원정책
▣ 현금지급, 실업수당 등 복지확대, 세금 및 임대료 납부유예 등을 통해 가계의 현금흐름을 개선하고 고용유지 지원
▶위기상황에 효과적 대응이 가능하도록 수급요건 완화, 지원 규모 및 대상 확대를 통해 실업보험 등 기존 복지제도를 강화하되, 부족한 부분은 한시적인 제도를 신설
▶(현금지급) 전국민(홍콩, 싱가포르, 일본) 혹은 대부분(미국)을 대상으로 일정액 혹은 자산/소득 여건에 따라 차등하여 현금을 지급함으로써 코로나19로 인한 가계의 소득 감소를 완화
▶(고용유지지원) 기존의 조업단축지원금 제도의 대상을 확대하고 선정기준을 완화(독일)하거나 새로운 제도를 도입(미국, 영국)하여 코로나19로 인한 근로시간 감축에 따른 급여 감소를 보상하거나 고용유지를 위한 급여 지급
▶(실업수당 등 복지확대) 실업수당 지급액을 높이고 수급기간 및 수급대상을 자영업자, 특수고용자 등에게까지 확대(미국)하거나 취약계층에 대한 복지수당을 인상 혹은 지원조건을 완화(독일, 영국)함으로써 취약계층 지원
▶(납부유예 및 감면) 개인 및 법인소득세, 지방세 납부유예(미국, 영국), 주택임대료, 공공요금 납부유예(독일, 일본), 주택모기지 상환유예 혹은 연체시 담보권 행사 중지(미국, 영국) 등을 통해 가계의 생활비 지출 부담 경감
2. 기업 지원정책
▣ 대출·보증 확대, 현금 지급 등을 통해 유동성을 지원하고 세금 등의 유예·감면을 통해 기업 현금흐름을 개선
▶자영업자 소상공인의 생계 지원, 고용유지 유도를 위해 대출뿐 아니라 상환의무가 없는 현금지원을 한시 도입
* 미국 중소기업청의 경제손실재해대출은 일시적인 수입감소를 겪는 소기업 및 농업기업에 지원하고 $1만까지 상환면제
* 독일은 프리랜서, 자영업자 대상 3개월 운영비를 종업원 5인 이하 기업은 최대 €9천, 6~9인 기업은 최대 €1.5만까지 지원
* 영국은 자영업자, 소규모사업자 및 취약업종의 영업소득 감소 보상제도 도입
▶대출 및 투자 지원은 중소기업뿐 아니라 대기업까지 대상으로 대출, 보증, 지분참여 등 다양한 형태로 자금 공급
* 미국은 직원 1.5만명 이하의 중소·중견기업에 메인스트리트대출을 도입하고 대기업은 회사채 매입 프로그램으로 지원
* 독일은 정책금융기관인 KfW를 통해 중소기업에 대해서는 정부가 100% 보증하는 신규 온랜딩 대출을 도입하고 대기업은 경제안정화기금을 통해 채무보증, 자본확충, 대출 등의 형태로 자금 공급
* 영국은 중소기업에 1년간 대출이자, 수수료를 면제하고 80~100%의 정부보증을 제공하고 대기업에는 80% 정부보증을 제공하며 스타트업·혁신기업의 투자를 유도
▶세금 및 사회보장기여금 납부유예(미국, 독일, 영국), 부가세 인하(독일), 전기세 감면(독일) 등을 통해 기업의 지출 부담 경감
3. 재정정책수단 사용 빈도
▣ IMF에 따르면 전세계 정부의 코로나19 초기 대응에서 사용된 재정 정책수단의 빈도는 지출측면에서는 임금보조금, 가계에 대한 직접 소득지원, 실업보험 확대와 기업에 대한 대출 및 보증이 높았음.
▶세입 측면에서는 세금 및 사회보장기여금 납부유예 및 감면이 빈번하게 활용되었음.
4. 코로나19 대응의 재정수지 영향
▣ IMF에 따르면 코로나19에 대응한 과감한 재정확대 정책으로 2020년 선진국 재정적자/GDP는 10.7%에 달해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인 2009년 적자 규모인 8.7%를 상회할 전망
▶2020년 국가별 재정적자/GDP 규모는 미국 15.4%, 영국 8.3%로 확대되고 전년에 흑자를 보이던 독일과 한국도 각각 5.5%, 1.8%의 적자를 보일 것으로 예상
▶이에 따라 선진국 정부부채/GDP 비율은 122.4%로 2019년(105.2%)에 비해 17.2%p 증가할 전망
Ⅲ. 통화·금융감독 정책 대응
1. 기준금리
▣ 미연준, 영국 등은 수개월 만에 신속하게 제로 수준으로 기준금리를 인하
▶다만, ECB, 일본은행, 스위스중앙은행 등 마이너스 금리를 유지하고 있는 중앙은행은 금리정책 여력이 제한적이어서 금리 동결
2. 양적완화
▣ 주요국이 양적완화를 재개하여 자산매입을 대폭 확대함에 따라 코로나19 대응에 따른 재정적자 확대 전망에도 불구하고 국채금리 상승 조기 차단
▶(미연준) 국채, MBS 외에 CMBS까지 매입대상을 확대하고 매입 한도를 두지 않는 무제한 양적완화를 실시
▶(ECB) 2020년 연말까지 €14,700억 규모의 자산매입을 추가 실시(APP €1,200, PEPP €13,500)
▶(영란은행) 국채 및 회사채를 신규로 £2,000억 매입하여 총 보유 규모를 £6,450억으로 확대
3. 시장안정
▣ 단시일 내에 금융기관과 신용시장에 자금을 공급하여 금융시장 안정을 도모
▶(미연준) 단기간(3.17~4.9)에 9개의 긴급대출제도를 도입하여 금융기관, 채권 및 대출 시장에 유동성 공급
▶(ECB) 금융기관(LTRO), 채권시장(CBPP, ABSPP, CSPP), 대출시장(TLTRO)에 유동성 공급
▶(영란은행) 회사채시장(CCFF) 및 중소기업대출(TFSME)에 유동성 공급
▣ 미 연준은 재무부 승인, 환안정기금(ESF) 및 예산으로부터의 자본투자, 중소기업청 보증 등을 통해 신용 보강
▣ 주요국 중앙은행이 금융부문에 대한 자금공급뿐 아니라 채권시장 및 대출시장에 직접 신용을 공급하는 수단을 도입
▶코로나19 경제위기가 실물부문으로부터 시작되었기 때문에 금융부문을 통한 간접적인 자금공급이 신용경색으로 원활하지 않을 수 있어 직접적인 신용공급수단을 동원
▶미연준의 금융기관 및 단기자본시장 지원제도(PDCF, CPFF, MMLF, TALF)는 글로벌 금융위기 시에도 유사 제도가 활용되었으나 채권 및 대출시장을 지원하는 제도(PMCCF, SMCCF, MLF, PPPLF, MSLF)는 코로나19 위기로 신규 도입
▶ECB 및 영란은행도 채권시장 및 대출시장에 자금 공급
▣ 미연준은 주요국 중앙은행과의 통화스왑 및 미국채 담보부 레포거래를 통해 글로벌 달러 자금시장의 원활한 작동을 지원
4. 금융규제 유연화
▣ 금융기관이 실물부문 자금공급 여력을 확대할 수 있도록 일시적으로 금융규제 및 감독을 완화
▶(건전성규제 완화) 총손실흡수력(미국), 레버리지 비율(미국), Pillar2 감독기준(ECB), IFRS기준(ECB, 영국), 경기대응 완충자본(영국) 등의 감독기준을 변경하여 금융기관의 자본금 부담을 완화함으로써 신용공급 여력 확대
▶(준법·검사 부담 경감) 임점검사 중단(미국), 보고서 제출기한 연장(미국, 영국), 스트레스테스트 취소(ECB, 영국) 등을 통해 금융회사의 부담을 덜어주어 위기대응에 집중할 수 있도록 지원
Ⅳ. 시사점
▣ 외생 충격에 따른 경제위기라는 점에서 정책 수혜대상의 자구노력을 강하게 요구하기보다는 구제정책과 시장안정에 주력
▶과거의 금융위기 대응에서는 부채문제를 촉발시킨 원인을 제공한 주체의 자구노력을 중시
▶다만, 미국의 메인스트리트대출제도, 영국의 회복지원 대출제도처럼 코로나19 이전에 정상 재무상태인 기업만 대상을 한정하기도 함.
▣ 크기, 방식, 대상 등에 있어서 전례없이 적극적으로 정책대응
▶빠르고 깊은 경제위축에 강도 높은 정책으로 대응
▶신속한 대응을 위해 정책 수혜 요건을 간소화
▶실업보험 등 복지제도에서 사각지대였던 자영업자 등을 대상에 포함
▣ 국가별로 기존 제도에 따라 대응방식도 상이
▶고용시장 충격에 대응하여 독일은 기존의 조업단축 지원금 제도를 활용한 반면, 미국은 고용유지를 위한 급여보호 프로그램을 도입하기도 했지만 주로 기존 실업보험 제도의 확대를 통해 대응
▣ 재정정책과 통화정책의 정책협조 강화
▶미국은 연준의 유동성 공급, 정부의 신용보강을 통해 다양한 대출프로그램을 도입해 신용시장 안정에 기여
▣ 평상시에 꺼려하던 정책도 시도
▶유럽연합 회원국의 재정건전성을 중시하던 독일이 프랑스와 함께 유럽연합 차원에서 코로나 위기 공동대응을 위한 기금 조성을 제안
▶중앙은행이 회사채, 대출 등 신용시장에 직접 자금을 공급
▣ 이행기 단계가 장기화될 경우 대비할 필요
▶유럽연합 회원국의 재정건전성을 중시하던 독일이 프랑스와 함께 유럽연합 차원에서 코로나 위기 공동대응을 위한 기금 조성을 제안
▶중앙은행이 회사채, 대출 등 신용시장에 직접 자금을 공급
▣ 부채적정화는 포스트 코로나 단계의 주요 과제
▶위기대응 과정에서 불가피하게 확대된 각 경제주체의 부채 규모를 감염병 위기 이후에는 지속가능한 수준으로 안정화시키는 노력 필요

KCI등재

10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정부역할과 시민문화

저자 : 박광국 ( Park Kwang Kook ) , 김정인 ( Kim Jungin )

발행기관 : 한국행정학회 간행물 : 한국행정학보 54권 3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30 (3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오늘날 전 세계인들은 코로나19로 인해 공포와 두려움에 휩싸여 있다. 코로나19는 단순히 과거 경험하지 못한 신종질병에 대한 두려움을 유발시키는 것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보건의료·정치·경제·사회 등 전 세계인들의 생활 패턴을 완전히 변화시켜 놓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정부역할과 시민문화는 어떻게 변화할 것인가? 본 연구에서는 OECD 국가들을 대상으로 상관관계 분석 등을 통해 코로나19 확진자 수 및 사망자 수와 정부범위, 정부역량(힘), 시민문화의 관계를 실증 분석하였다. 그 결과에 따르면 정부범위와 정부역량(힘)이 큰 국가에서 코로나19 확진자 수와 사망자 수가 낮게 나타났으며, 특히 개인주의 시민문화 보다는 집단주의 시민문화가 강하게 나타나는 국가들에서 코로나19 확진자 수와 사망자 수가 낮게 나타났다. 이와 같은 결과를 고려할 때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는 공동체 시민문화를 기반으로 하면서도 정부 범위와 정부역량(힘)이 큰 강한 정부가 나타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을 예측해 볼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강한 정부는 단순히 규모만 큰 정부, 혹은 독점적이고 권위적인 정부가 아니라 시민들과 의 상호신뢰를 바탕으로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력을 통해 정부역할을 증대시키는 정부일 것이다. 본 연구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정부역할과 시민문화를 재정립하는 시론적 연구로서 중요한 의미가 있다.


COVID-19 has become a fear and feared presence worldwide, and it has a significant impact on citizens' lives in all aspects of health care, politics, economy, and society. How will the government-citizenship relationship change in the post-COVID-19 era? We empirically examined the relationships among COVID-19 confirmed numbers, COVID-19 death numbers, governmental scope, governmental capacity (strength), and civic culture by using correlation analysis among OECD 35 countries. The results reveal that the number of confirmed COVID-19 cases and the number of deaths were low in countries with broad governmental scope and high governmental capacity (strength), especially in countries with higher collectivist civic culture than individualistic civic culture. Considering this, in the post-COVID-19 era it is highly likely that a strong government with a broad governmental scope and high governmental capacity (strength), based on community civic culture, will emerge. A strong government is not just a large-scale government, an exclusive and authoritative government, but a government based on mutual trust with citizens and increasing government roles through active participation and cooperation of citizens. Our study is meaningful as a preliminary study on reestablishing civil relations with government in the post-COVID-19 period.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