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제별 인기논문

주제분류>주제별 인기논문

KISS 분류 논문 1,000|페이지 1/100
발행기관 최신논문
| | | | 다운로드

KCI등재

1제주도 돌하르방의 기원과 전개

저자 : 정성권 ( Seong Kwon Jeong )

발행기관 : 제주대학교 탐라문화연구원 간행물 : 탐라문화 50권 0호 발행 연도 : 2015 페이지 : pp. 205-242 (3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한반도에서 가장 큰 섬인 제주도에는 돌하르방이라 불리는 석상이 있다. 이 돌하르방은 제주도 세 곳의 지역에 산재해 있으며 현재 47기가 전해온다. 제주도를 상징하는 아이콘으로 일반 대중들에게도 인기 높은 돌하르방은 그 기원에 대해 많은 논란이 있어 왔다. 돌하르방의 기원에 대해서는 남방기원설, 북방기원설, 제주자생설 등이 제기되었다. 각 주장들은 구체적인 돌하르방의 양식분석 없이 역사적 배경이나 인류학적인 검토를 통해 돌하르방의 기원을 논의하였다. 이러한 이유로 아직까지 돌하르방의 기원에 대해서 구체적으로 밝혀진 것이 없다. 본 논문에서는 제주지역 세 곳에 흩어져 있는 돌하르방의 양식적 특징을 분석하였다. 이와 더불어 복신미륵이라 불리는 석불입상에 대해서도 조성시기를 추정하였다. 복신미륵은 제주도에서 가장 큰 석불입상으로 돌하르방의 조성시기를 밝힐 수 있는 양식적 특성을 갖고 있다. 복신 미륵과 문헌자료를 통해 제주도 돌하르방 중 대정현성 돌하르방의 조성시기가 가장 오래 되었음을 확인하였다. 12기의 대정현성 돌하르방 중4기가 몽골간섭기 몽골인들에 의해 조성되었을 가능성이 높다고 추정하였다. 이에 대한 근거는 몽골풍 복식을 착용하고 있으며 대정현성 돌하르방과 유사한 진주 대아고등학교 석인상과의 비교를 통하여 제시하였다. 이러한 연구를 통하여 제주도 돌하르방의 기원이 유라시아 대륙에 있음을 논의하였다.


On Cheju Island, the largest island in Korea, there are stone statues called Dolhareubangs. These statues are scattered in three areas of the island. Today, only 47 Dolhareubangs remain. The Dolhareubang is a popular icon symbolizing Cheju Island. However, there have been controversies over where the Dolhareubang originated. Currently, there are three theories regarding its origin: the south, the north, or Cheju. These arguments are based solely on historical backgrounds and anthropological analyses, with no analysis of the Dolhareubangs’ characteristic styles. For this reason, there have been no decisive conclusions regarding the origin of the Dolhareubang . This paper analyzed the style characteristics of Dolhareubang s scattered across three areas of Cheju Island. It also estimated the time when a stone Buddha statue called Pokshin Maitreya was built. Pokshin Maitreya is the largest stone statue of a standing Buddha in Cheju, and its style characteristics allow us to trace back to the time when it was built. Through Pokshin Maitreya and literary sources, I identified that, of all the Dolhareubangs existing in the island, those in Dolhareubang (Daejeong-hyeon, or Daejeong-county Fortress) are the oldest. Thus, this paper assumes that it is very likely that 4 out of the 12 Dolhareubangs in Daejeonghyeonseong were made by Mongols during the 13th century Mongol Occupation Era in Korean history. This assumption is backed by the fact that the costumes of these Dolhareubangs are in Mongol style.similar to the costume of the stone statue located in Taea High School in Jinju City, Gyeongnam Province. Through such analyses, this paper suggests that the origin of Dolhareubangs in Cheju Island can be traced back to the Eurasian continent.

2문재인 케어의 쟁점과 정책 방향

저자 : 강희정

발행기관 : 한국보건사회연구원 간행물 : 보건복지포럼 255권 0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23-37 (1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2018년은 지난해 발표된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대책, 이른바 ‘문재인 케어’(2017-2022)의 장기 계획을 본격적으로 실행하는 첫해로서 의미가 크다.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대책은 모든 비급여를 공적 통제 범위 내에 두고자 하는 접근이다. 문재인 케어를 통한 보편적 건강보장의 실현은 사람 중심의 거버넌스와 건강 정보 독해력에 대한 투자와 지원에 기반을 두어야 한다. 아울러 제도의 완결성을 높이는 차원에서 의료기술평가와 건강보험 급여 결정의 활성화, 일차의료 강화와 환자 중심 의료 연계를 장려하는 지불제도의 개편, 건강보험과 민간보험의 보충적 관계 정립, 비용 심사 중심에서 가치 기반 이용도 관리로의 지출 관리 패러다임 전환이 필요하다.

KCI등재

3심적 시뮬레이션(Mental Simulation)의 활용 유형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에 관한 연구: 개인 특성과 과업 특성에 의한 차이를 중심으로

저자 : 권익현 ( Ickhyun Kwon ) , 이진석 ( Jin Suk Lee )

발행기관 : 한국소비자학회 간행물 : 소비자학연구 23권 4호 발행 연도 : 2012 페이지 : pp. 261-285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인지적 프로세스에 영향을 미치는 사고방식 중 하나인 심적 시뮬레이션(mental simulation)의 선택에 영향을 미치는 선행 요소에 대하여 고찰하였다. 첫째, 개인이 사용하는 심적 시뮬레이션 유형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으로 개인특성을 제시하고 검증하였다. 개인특성으로는 일반적인 행동에 대한 자기조절 성향으로 이동모드(locomotion mode)와 평가모드(assessment mode)로 구분하는 개인특성인 조절모드(regulatory mode)를 활용하였다. 둘째, 개인의 심적 시뮬레이션의 활용 유형에 영향을 미치는 또 다른 요인으로서 과업 특성(task characteristic)을 제시하고 검증하였다. 과업 특성을 결정하는 요인으로 과업의 과정과 결과에 대한 현저성을 활용하였다. 가설은 각각의 구성 변수에 대한 과거 문헌 연구에 근거하여 다음과 같이 설정하였다. 먼저 개인의 조절 모드 성향에 따라 심적 시뮬레이션의 유형 활용에 있어서 차이가 나타날 것을 예상하였다. 구체적으로, 이동모드의 사람일수록 결과 중심적인 사고를 할 것이고 평가모드의 사람일수록 과정 중심적인 사고를 할 것이라고 가설을 설정하였다. 다음으로, 과업 특성에 따라 개인이 사용하는 심적 시뮬레이션 유형이 차이가 나타날 것으로 예상하였다. 구체적으로 결과에 대한 현저성이 높을수록 결과 중심적인 시뮬레이션을 할 것이고 과정에 대한 현저성이 높을수록 과정중심의 시뮬레이션을 할 것이라고 가설을 설정하였다. 이러한 연구의 목적과 가설 검증을 위하여 실험 연구를 진행하였다. 실험은 새로운 오피스용 소프트웨어, 새로운 여행 상품, 새로운 취미생활의 3가지의 과업 상황을 시나리오로 작성하여 활용하였다. 피험자가 심적 시뮬레이션에사용한 유형의 비중(과정 중심 vs. 결과 중심)을 측정하였고, 조절모드 척도(Kruglanski et al. 2000)를 통해 피험자의 개인 특성을 측정하고, 과업 특성의 경우 과업별 결과와 과정에 대해 떠오르는 생생함 정도를 측정하였다. 연구 결과, 조절모드 성향에 따라 개인이 사용하는 심적 시뮬레이션의 유형이 차이가 나타났다. 가설에서 제시한 것과 같이 이동 모드 일수록 결과중심 시뮬레이션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고, 평가 모드 일수록 과정중심 시뮬레이션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과업 특성에 의한 효과는 제한적으로 확인되었다. 피험자들은 과정이 결과보다 상대적으로 더 생생하게 떠오르는 과업에서 기타 과업들에서 보다 과정 중심적인 심적 시뮬레이션을 더 활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본 연구에서의 이러한 결과는 과정과 결과에 대한 생생함 정도에 있어서의 상대적 차이만을 확인하였다는면에서 제한적이라고 보아야 할 것이다.


People imagine their future. They think not only about events that they will do or experience, but they also imagine virtual events that would never happen to them. To imagine future virtual events is defined as mental simulation. Researchers have examined people``s ability of mental simulation and implication of mental simulation in variety psychology research area, such as cognitive psychology, developmental psychology, social psychology(e.g. Singer 1972; Davies and Stone 1995). Taylor and Schneider(1989) defined a mental simulation as the imitative representation of real or virtual events. They suggested that mental simulation can serve important function for turning imagined experience into action. Mental simulation can increase the perceived validity of imagined experience and provide the organization of experience. Then, it increases the expectancy that people will meet imagined experience, and it generates motivation. There are various types of mental simulation such as process-focused vs. outcome-focused mental simulation, retrospective vs. anticipatory mental simulation, problem-focused vs. solution-focused mental simulation. However all types of mental simulation don``t equally impact on people``s attitude, intention, real act. Specifically, distinction between process-focused and outcome-focused mental simulation have the highest discriminating power on those variables(Taylor et al. 1998). Among varied distinctions concerning different types of mental simulation, process-focused mental simulation and outcome-focused mental simulation has been a research focus of researchers in psychology, education and consumer behavior. In psychology, researchers have focused on a goal achievement and self-regulation. Taylor et al.(1998) showed that outcome-focused mental simulation is more effective on motivation for attaining goal while process-focusedmental simulation is more effective on making plans and emotional self-regulation. People with process-focused mental simulation can make higher performance than people with outcome-focused mental simulation(Oettingen and Mayer 2002; Pham and Talyor 1999; Rivkin and Taylor 1999; Taylor et al. 1998). Some research reported contracting results against finding described above (Fanning 1994; Thompson et al. 2009). In consumer research, the impact of mental simulation on consumers`` attitude, decision making, and purchase intention etc. when consumer make purchasing decisions, they can imagine the process of using the product or the benefit of having product. Consumers`` attitude and purchase intention toward alternatives can be different, depending on consumers`` focus on whether process or outcome. As discussed so far, most of mental simulation research have attended to varied results generated by adopting different types of mental simulation in terms of various constructs. On the other hands, this study examined factors affecting people to rely on different types of mental simulation. First, we investigated individual difference. We adopted regulatory mode as an individual characteristic. Human behaviors are mostly the result of combining two essential regulatory mode: assessment mode and locomotion mode. Assessment mode is related to critical evaluation of entities or states, such as goals or means in relation to alternatives in order to judge relative quality. By contrast, locomotion mode means the tendency to movement from state to state and commitment to the psychological resources that will initiate and maintain goal-directed progress directly, without undue distractions or delays(Kruglanski et al. 2000). We hypothesize that locomotion-oriented people tend to use outcome-focused mental simulation more and assessment-oriented people may adopt process-focused mental simulation more. Secondly, this study examined the influence of a task characteristic as the factor affecting types of mental simulation. We adopted perceived salience toward process and outcome as a task characteristic. Nisbett and Ross(1980) suggested that vivid information can attract or hold people``s attention, interesting, emotional arousal more than non-vivid information, and that people also can deliberate vivid information more easily. Many research have demonstrated that when people process salient information, people tend to overestimate the extents to which two phenomena are associated(Chapman 1967; Hamilton and Gifford 1976; Sanbonmatsu et al. 1987, 1994). We expect that people would rely on outcome-focused mental simulation more if they can envision outcomes more vividly. On the other hands, if people can imagine a process more vividly, they would use process-focused mental simulation more. In order to test our hypotheses, we conducted an experiment. 72 male and 75 female attended our experiment. We examined the effects of individual and the task characteristic on the weight of subjects`` reliance on different types of mental simulation regarding 3 tasks. We developed 3 scenarios for tasks of new office software, new travel package and new hobby practice. Participants were inquired to read 3 separate scenarios. Then, they were asked to imagine the situation where they really make decisions concerning those tasks. Then relative reliance on different types of mental simulations, the vividness of outcome and process, regulatory mode scale and some potential confounding variables were measured. Research results supported the hypotheses related to individual differences. Research results of two tasks out of three tasks supported hypothesis statistically. As we expected, people with high locomotion mode tended to use outcome-focused mental simulation more while people with high assessment mode relied more on process-focused mental simulation. The hypothesis about the task characteristic were supported partially. Research results showed that subjects relied relatively more on process-focused mental simulation when they could imagine process more vividly than outcome. Unfortunately, however these findings confirmed relative differences only.

KCI등재

4유아인성 및 인성교육 관련 연구의 동향과 과제

저자 : 박리나 ( Park Reena ) , 황해익 ( Hwang Hae-ik )

발행기관 : 한국유아교육학회 간행물 : 유아교육연구 37권 4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7-32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2001년 1월부터 2016년 12월까지 수행된 유아인성 및 유아인성교육 관련 연구들의 동향을 분석하여 현재 요구되어지는 과제를 논의함으로써 향후 유아인성 관련 연구의 방향을 모색해나가는 데 목적이 있다. 이를 위해 KCI에 등재된 국내학술지에 발표된 유아 인성을 주제로 한 논문 137편을 대상으로 하여 연구시기, 연구주제, 연구방법, 연구내용에 따라 유아인성과 유아인성교육 관련 연구의 동향을 분석하였다. 첫째, 유아인성 관련 학술지 연구는 최근 2012년을 기점으로 급증하였다. 둘째, 유아인성 관련 연구들은 주로 인성교육 프로그램의 실행을 주제로 하고 있었다. 셋째, 유아인성 관련 연구는 양적연구와 문헌연구를 중심으로 진행되었고, 주로 만 5세 대상으로 이루어졌으며, 연구과정에서 활용된 인성 검사 도구는 프로그램 효과 검증을 위해 개발되어진 것들이 주로 사용되고 있었다. 넷째, 유아인성 관련 연구들에서는 관계적 인성을 가장 많이 다루고 있었으며, 하위 인성내용별로는 존중, 친사회성, 배려 등의 순으로 빈번하게 다루어지고 있었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analyze the research trend in character and character education of young children, for finding direction of researches in the future, in academic journals(registered in KCI) from 2001 to 2016. In total, 137 researches were analyzed, prosociality, and consideration for others. and the results are as follows; First, beginning in 2012, the researches started increase rapidly. Second, most researches done for practice and effectiveness verification of character education programs. Third, most researches used quantitative analysis, showed that the literature method, and examined 5 years old. Forth, most talked about character in the researches was respect, prosociality, and consideration for others.

KCI등재

5경기지역 유치원의 유아미술활동 실태 및 교사 인식

저자 : 유경숙 ( Kyeong Sook Yoo )

발행기관 : 한국아동교육학회 간행물 : 아동교육 23권 1호 발행 연도 : 2014 페이지 : pp. 5-27 (2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경기지역 유치원의 유아미술활동 실태 및 유아미술활동에 대한 교사의 인식을 조사하기 위한 연구이다. 이를 위해 경기도에 위치한 유치원 교사 109명을 대상으로 질문지를 사용하여 조사 연구하였다. 질문지는 선행연구를 참고하여 22문항으로 구성하였으며, 수집된 자료는 spss프로그램을 이용하여, 빈도분석과 χ2, 그리고 다중분석방법을 실시하였다. 연구결과를 제시하면 다음과 같다. 먼저 유아미술활동 운영 실태를 살펴보면, 미술활동은 주간계획을 세우며, 주로 개별 활동을 하고 소집단활동을 가끔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술활동계획어려움으로 시간부족을 들고 있으며, 미술활동을 선택할 때는 흥미, 주제 관련활동, 유아발달단계를 고려하였다. 유아미술교육은 주2-3회 실시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활동은 수업전날 미리 준비하며, 미술활동 지속시간은 평균 30-40분미만으로 나타났다. 또한, 구입할 수 없는 재료는 원아 각자 준비하게 하였고, 활동자료를 준비하면서 느끼는 어려움으로 시간부족과 유아 수 과다를 들고 있다. 또한, 미술활동지도시 어려움으로 개별지도라고 답하고 있다. 운영실태 조사결과는 기관유형에 따라 미술활동계획 시 어려움, 미술연수경험에 따라 유아미술교육실시횟수, 기관규모에 따라 자료준비 시 어려움, 경력에 따라 작품관리방법에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차이를 보였다. 둘째, 유아미술활동에 대한 교사의 인식을 살펴보면, 대부분의 교사들이 유아미술활동이 매우중요하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미술활동의 필요성으로 자신감, 탐구력, 창의성, 성취능력향상과 협응력, 소근육 발달을 들고 있으며, 미술활동의 어려움으로 창의적으로 표현하게 지도하는 것이라고 인식하였고, 교사의 역할은 격려자라고 생각하고 있다. 또한, 효과적인 미술지도를 위해 필요한 도움으로 새롭고 충실한 참고자료 개발 보급과 미술교육을 위한 다양한 연수라고 응답하였다. 본 연구 결과는 유아미술교육의 목표달성을 위하여 현재의 미술활동실태와 인식결과를 바탕으로 미술교육이 재구성되어야 한다는 측면에서, 효과적인 유아미술교육을 위한 기초자료로 제공될 것이다.


The present study was to investigate the situation of art eduction and teacher`s perception for art education in Kindergarten. Subjects for this study were 109 techers of kindergarten located in Kyeongki-do. 17 item questionnaire used in this study was construced by the researchers. Collected data were analyzed by frequencies and percentiles of each item , and by χ2 test. The results of this study are as follows: First, Most of the teachers are planning a weekly art activities and that are primarily an individual activity, and sometimes small group activity. Action plans to the difficulty of Art is holding a lack of time. When choosing children art activities, interests and topics related activities, child development stages were considered. Children art education was carried out 2-3 times a week, art activity duration was less than the average 30-40 minutes. Second, most of teachers understood the very importance of children`s art activity. In addition, to the necessity of art activities, confidence, ability of inquiry, creativity, and improve the ability to achieve that was the answer. To the difficulty of art activities, creative expression that was to lead to. Teacher`s role as encouraging was thinking. And, in order to lead effectively, development and supply of new and substantial reference resources and training for a variety of art education is needed.

KCI등재

6국민의 건강권 보호를 위한 미세먼지에 대한 법적 고찰

저자 : 강현호 ( Hyun Ho Kang )

발행기관 : 한국환경법학회 간행물 : 환경법연구 38권 1호 발행 연도 : 2016 페이지 : pp. 159-193 (3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미세먼지는 먼지의 일종으로 볼 수 있으며, 먼지에 대해서는 대기 중에 떠다니거나 흩날려 내려오는 입자상물질을 말한다고 하므로, 미세먼지는 지극히 작은 먼지라고 할 수 있다. 미세먼지는 침묵의 살인자라는 명칭과 함께 그 위험성이 보도되고 있으며, 여러 연구에 의하여 암을 유발한다든가 수명을 단축시키는 해악을 끼치는 것이 증명되고 있다. 이러한 미세먼지는 우리 헌법이 보호하고 있는 국민의 건강권을 심대하게 침해하고 있으므로, 법적인 대응이 요청된다. 아직까지는 미세먼지에 대한 법적인 고찰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아니하였는바, 본고에서는 미세먼지의 법적 성질로서 대기환경보전법상의 유해물질로 규명하게 되었으며, 따라서 미세먼지에 대해서는 민사법제나 공물법제의 차원보다는 우선적으로 환경법제로서 대응방안을 모색하여야 한다고 보았다. 미세먼지에 대한 환경법의 대응을 위해서는 환경법의 기본원칙으로서 사전배려의 원칙, 원인자 책임의 원칙 그리고 협동의 원칙에 기초하여 미세먼지에 대한 지속적인 법적 대응이 요청된다고 보았다. 미세먼지에 대한 환경법적 대응에 있어서는 그 속성상 결국 국가의 개입이 중요한 기능을 수행하게 되는바, 미세먼지가 한계수치를 초과하여 피해를 입는 국민이나 주민이 행정에 대해서 개입을 하여 줄 것을 소구할 수 있는가가 법적으로 주요한 쟁점이 될 수 밖에 없다. 이러한 문제에 대해서 우리나라에서는 아직까지 제기된 사안이 없으나 독일에서는 이미 연방행정법원에서 내린 판례가 존재하고 있는바, 이러한 판례에 의하면 미세먼지를 규율하는 법령의 제3자 보호규범성을 긍정하고 있다. 따라서 한계수치를 초과하는 미세먼지로 인하여 건강이나 재산상 손해를 입는 국민이나 주민은 행정청을 상대로 개입을 소구할 수 있다고 보았다. 이 경우에 다만 미세먼지를 예방하기 위한 계획들을 수립하여 달라는 청구는 행정의 재량을 과도하게 제한하므로 인용되지 아니하였으며, 교통의 제한을 수반하는 조치를 취하여 달라는 청구는 인용이 되었다. 우리나라에서는 아직 미세먼지를 규율하는 법령의 제3자 보호규범성 조차 긍정하고 있지 아니한 바, 미세먼지가 가지는 위험성에 비추어 볼 때 관련 법령을 해석함에 있어서 제3자 보호규범성의 인정 여부와 관련하여 보다 전향적인 자세가 요청된다고 사료된다.


Die Feinstaube sind sehr gefahrlich fur die Gesundheit der Burger. Sie verursachen sowohl Krebs als auch verkurzen die Lebensspane der Menschen. Durch die Verstreuung der Feinstaube wird das Gesundheitsrecht der Burger beeintrachtigt. Das koreanische Grundgesetz gewahrleistet das Gesundheitsrecht der Burger durch verschiedene Artikeln, z.B. Art. 10. Das Gesundheitsrecht als ein Grundrecht hat einen Charakter als Abwehrrecht gegen den Staat aber auch als objektive Rechtsordnung fur den Staat und die Gesellschaft. Darum hat der Staat Rechtsordnungen und Institutionen installieren, die das Gesundheitsrecht der Burger realisieren. Rechtlich gesehen ist der Feinstaub als eine bewegliche Sache zu charakterisieren, aber er braucht von der Seite des offentlichen Rechts reguliert zu werden, weil er sich fur die Menschen Gefahr zubereitet. Trotz der rechtlichen Schwierigkeit der Charakterisierung von Feinstaub ist er nicht als offentliche Sache anzunehmen, sondern vielmehr als schadliche Materialien aus dem Gesetz der Luftreinhaltung zu qualifizieren. Bis jetzt sind verschiedene gesetzliche Normen erlassen, um gegen Feinstaube angemessen entgegenzukommen, aber die Regelungen sind vom Hinsicht der Gefahrlichkeit der Feinstaube nicht genugend vorbereitet. Gegenmaßnahme gegen Feinstaube ist aus der Sicht des Grundsatzes des Umweltrecht, insbesondere Vorsorgeprinzip, Verursacherprinzip und auch Mitwirkungsprinzip zu beginnen . Bei der Aktion gegen Feinstaube ist die Rolle der Verwaltung bzw. Verwaltungstrager von großer Bedeutung, darum hat sie in die Verkurzung der Feinstaube aktiv mitwirken. Nach den geltenden Gesetzen sind die Befugnisse der Verwaltung bzw. Verwaltungsbehorde zuteil, mit der sie die Ausgabe der Feinstaube hindern oder beseitigen kann. Das Problem liegt darin, daß die Verwaltung bzw. Verwaltungsbehorde ihre Befugnis keinen Gebrauch machen wird. Wenn die Immission der Feinstaube Grenzwerte uberschreitet und die Gesundheit der Burger dramatisch geschadigt wird, ist es zu fragen, ob der Betroffene auf die Einschreitung der Verwaltungsbehorde anklagen konnte. Diese Klage ist in Korea noch nicht erhoben worden. Aber in Deutschland gab es Entscheidungen bezuglich Feinstaube. Der entscheidende Punkt liegt darin, ob Luftreinhaltplane oder Aktionsplane schon aufgestellt worden sind und ob in diesen Planen bestimmte Maßnahmen vorgesehen worden ist. Wenn ja, dann gibt der BVerwG den Betroffenen ein subjektives offentliches Recht, wenn nein, dann nicht. Ohne die Plane kann der Betroffen jedoch auf die planunabhangigen Maßnahmen anklagen, wenn die Grenzwerte der Feinstaub uberschritten werden. Diese Bejahung ist aus dem drittschutzenden Charakter der Normen abzuleiten, die Feinstaube regulieren. M.E. ist es auch dem koreanischen Gericht zu empfehlen, bei der Anerkennung des drittschutzenden Charakter der Gesetze der Luftreinhaltung positiv einzutreten.

KCI등재

7사회적 상호작용을 활용한 재외동포 아동 한국어 교육 방안

저자 : 김정숙 ( Chung Sook Kim )

발행기관 : 이중언어학회 간행물 : 이중언어학 42권 0호 발행 연도 : 2010 페이지 : pp. 25-46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KCI등재

8약물 및 증상 관리교육이 정신질환자의 자가 간호활동에 미치는 효과 - 외래환자를 중심으로-

저자 : 손희 ( Kyung Hee Son ) , 배정이 ( Jeung Iee Bai )

발행기관 : 한국간호과학회 정신간호학회(구 대한간호학회정신간호학회) 간행물 : 정신간호학회지 9권 3호 발행 연도 : 2000 페이지 : pp. 357-367 (1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자가간호란 치료자의 지시에 순응하는 차원이 아니라 건강유지, 회복, 재활을 위해 대상자가 시도하는 모든 활동을 의미하며 이러한 개념은 정신질환에서 더욱 적극적인 직접 적용이 가능하다. 그러므로 체계화된 교육프로그램인 약물 및 증상자가간호는 건강이탈과 관련된 자가 간호 요구를 지지적 교육체계를 통해 중재함으로서 궁극적으로는 정신질환자의 자가간호 능력을 향상시키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Orem(1985)는 생명과 건강 및 안녕을 유지하기 위해 개개인이 수행하는 자가간호는 건강수준향상과 직결된다 하였다. Clary 등(1992)은 정신질환자를 대상으로 자신의 질병과 치료에 대해 정보를 제공하고 교육하는 것은 이러한 과정이 치료자와 환자와의 의사소통에 관한 질과 특성의 척도가 된다고 하였다. 또한 질병과 치료에 대한 지식은 약물복용과 높은 상관이 있기 때문에, 그리고 환자의 알권리를 존중해야 하기 때문이라고 하였고, 교육의 실효를 높혀 정신질환의 재발과 재입원을 감소시키기 위해서는 환자의 참여가 더욱 적극적인 교육이 필요하다고 하였다. 스스로 자신을 돌볼 수 있는 실제적 방법으로 약물복용기술을 습득하고 나아가 자신의 질병까지도 적극적으로 대처하도록 돕는 증상관리교육은 정신질환자를 치료팀의 일원으로 받아들이는 능동적 개념으로 치료에 대한 적극성을 띄게 하고 이는 결국 자신의 건강과 안녕을 위해 스스로를 돌보는 자가간호 수행을 의미한다. 본 연구 결과에서 약물 및 증상관리교육을 받은 실험군이 교육을 받지 않은 대조군보다 자가간호활동에서 증가된 점수를 보이는 것은 약물 및 증상관리 교육내용이 정신질환의 증상, 경과, 치료에서 질병자체의 특성, 경고 증상 확인 및 대처방법, 기대되는 약물복용효과, 부작용 관리 등에 관해 완전한 정보를 제공하고 실생활에 적용함으로 질병극복에 대한 희망을 고취시켜 환자 자신이 스스로 치료 과정에 참여자가 되도록 도와 자가간호활동을 증진시킬 수 있었다고 본다. 영역별 자가간호활동을 보면 약물 복용 및 외래방문 영역에서 대조군과 유의미한 차이를 보였는데 권준수, 신성웅, 정영미, 박경호(1997)은 약물복용 예측에 가장 중요한 변수가 약물 효과를 아는 것, 부작용을 아는 것이라고 하였고, 본 교육프로그램의 구성 내용을 볼 때 이러한 결과는 당연하다고 본다. Liberman, Mueser, Wallace(1986)은 약물 및 증상관리 교육후 약물자기복용도가 현저히 증가되었다고 보고하고 Eckman, Liberman, Phipps, Karen, Blair(1990)도 약물복용도가 실험군에서는 15~20%정도가 증가되어 대조군과 유의한 차이를 보였다고 보고하였다. 본 연구에서도 비록 자가보고식이었지만 교육 후 실험군에서 대조군보다 약물복용도가 유의하게 증가되었음을 보고한 것은 이러한 연구 결과와 그 의의를 같이 한다고 생각된다. 또한 약물의 부작용으로 인해 환자들이 흔히 호소하는 변비, 배뇨 곤란 등의 문제가 교육 과정시 충분한 논의를 통해 완화될 수 있었으므로 배설과 관련된 자가간호활동에서도 실험군이 대조군에 비해 좋아졌다고 본다. 안전영역 자가간호활동 대조군보다 유의한 증가를 보인 것도 질병의 증상관리교육에서 질병의 재발로부터 자신을 보호하는 전략을 학습한 것이 도움이 되었다고 본다. 자신의 외모에 관심을 갖는 개인위생과 취미생활, 대중매체를 활용하는 여가생활에서 교육 실시 후 실험군에서 유의미한 향상된 점수를 나타낸 것은 약물복용의 효과로 증상의 안정 및 판단력 증진으로 기초적인 생활기술인 개인위생의 필요성을 알고 수행할 수 있었다고 보며 교육과정시 지속증상을 극복하는 방법으로 취미활동, 운동, TV시청, 신문 및 잡지, 영화보기 등을 권유하고 이러한 방법의 유용성을 전달한 것이 여가생활의 향상으로 연결될 수 있었다고 생각된다. 이러한 본 연구의 결과는 지역 사회 내에서 정신재활프로그램을 제공하고 개인위생활동이 증가되었음을 보고한 이숙(1996), 이경순(1998), 유숙자, 이광자, 애정희, 차진경(1998)의 보고와는 일부 일치한다. 그러나 여가생활에서도 향상되었음을 모두 보고하지는 않으며 향상된 영역별 자가간호활동 또한 상이하다. 이는 추후 정신질환자 재활을 위해 총체적 접근으로 대상자가 자신의 건강관리에 책임을 지도록 지지하고 자가간호의 실천에 목표를 두는 동시에 또한 개인별, 영역별 자가간호활동의 효율성 증진을 위해 구체적이고 전문된 프로그램이 더욱 개발되어야 할 것으로 사료된다.


This study is an attempt to evaluate the effect of the medication and symptoms management education on the psychiatric patients′self-care activity. This exploratory study was designed to a quasi-experiment of pretest-posttest with a non equivalent control group. Subjects of 40 patients who were discharged from a mental hospital in Pusan were selected to be experiment and control group, with each group consisting of 20. The research period was from March, 6 to May, 29, 1999 and the pre-post test was given before and after implementing the medication and symptoms management education to the both experiment and control group. The results finding were summarized as follows ; 1. subjects who attended the medication and symptom management education scored significantly higher than control group in self-care activity(Z=-2.57, P=0.001). 2. Those who were in the experiment group reported more significant higher scores than control group in item of self-care activity, medication compliance(Z=-3.03, P=0.002), clinic visiting(Z=-4.49, P=0.000), hygiene (Z=-4.675, P=0.000), elimination(Z=-2.62, P=0.009), safety(Z=-2.31, P=0.021), leisure activity(Z=-3.11, P=0.002).

KCI등재

9연인과의 이별을 경험한 대학생의 애착과 자아탄력성이 이별 후 성장에 미치는 영향: 의도적 반추와 문제중심대처를 매개변인으로

저자 : 김은미 ( Eun Mi Kim ) , 이종연 ( Jong Yeun Lee )

발행기관 : 한국상담학회 간행물 : 상담학연구 16권 1호 발행 연도 : 2015 페이지 : pp. 147-174 (2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의 목적은 연인과의 이별을 경험한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애착과 자아탄력성이 의도적 반추와 문제중심대처를 매개변인으로 하여 이별 후 성장과 어떠한 구조적 관계를 갖고 있는지에 대하여 탐색하는 것이었다. 연구모형으로는 세 개 변인(불안애착, 회피애착 및 자아탄력성)이 이별 후 성장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미치는 것과 의도적 반추와 문제중심대처를 통해 간접적으로 영향을 미치는 것을 포함하는 부분매개모형을, 대안모형으로는 세 개변인이 의도적 반추와 문제중심대처를 통해서만 이별 후 성장에 간접적으로 영향을 미치는 완전매개 모형을 설정하여, 두 모형을 비교·평가한 결과 연구모델이 최종 선택되었다. 최종모형을 이용하여 변인들 간의 인과관계를 분석하고, 남자대학생과 여자대학생 집단 간의 구조적 관계, 그리고 연인과의 이별 경험 1년 미만과 1년 이상집단 간의 구조적 관계의 차이점을 분석하였다. 연구결과, 불안애착은 이별 후 성장에 의도적 반추를 매개로, 그리고 의도적 반추와 문제중심대처를 차례로 매개하는 간접효과를 갖는 것으로 나타났다. 회피애착은 이별 후 성장에 직접효과만 갖고 있으며, 자아탄력성은 의도적 반추와 문제중심대처를 매개로, 그리고 의도적 반추와 문제 중심대처를 차례로 매개하는 간접효과를 갖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성별에 따라서는 구조적 관계에 차이가 없음을 확인한 반면, 연인과의 이별 기간에 따라서는 구조적 관계에 차이가 있음이 확인되었다. 이러한 본 연구 결과는 상담자들이 연인과의 이별로 인한 괴로움을 호소하는 대학생들과 심리상담을 진행하는 데 있어 이들이 이별 괴로움에서 벗어나 이별 후 성장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이들의 내적인 요인들과 인지적 과정, 그리고 연인과의 이별기간을 탐색해 볼 필요가 있음을 시사한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investigate the structural relationships among attachment, ego-resilience, and growth following romantic breakups mediated through deliberate rumination and problem-focused coping of the college students who experienced romantic berekups. The research model was partial mediation model in which anxiety attachment, avoidance attachment, and ego-resilience have direct effects and also have indirect effects mediated through deliberate rumination and problem-focused coping on growth following romantic breakups. The competition model was fully mediation model in which anxiety attachment, avoidance attachment, and ego-resilience have direct effects through deliberate rumination and problem-focused coping on growth following romantic breakups. The research model was confirmed as a final model. The structural relationships among the variables, the gender differences and breakups periods differences were analysed with the final model. The main results of the study were as follows: (a) It was found that anxiety attachment has indirect effect on growth following romantic breakups through deliberate rumination and deliberate rumination, problem-focused coping in turn. And It was found that avoidance attachment has only direct effect on growth following romantic breakups, and ego-resilience has indirect effect on growth following romantic breakups mediated through the order deliberate rumination and problem-focused coping.; (b) It was found that there were no significant gender differences in the structural weights while there were significant differences between breakups periods in the structural weights of anxiety attachment and problem-focused coping strategy, ego-resilience and problem-focused coping. These results show that college counselors need to explore their internal factors and cognitive processes, and breakups periods for their growth following romantic breakups.

KCI등재

10선거권연령하향의 시대적 요청- 민주주의와 세대평등의 실현의 관점에서 -

저자 : 김효연 ( Kim Hyo Youen )

발행기관 : 안암법학회 간행물 : 안암법학 51권 0호 발행 연도 : 2016 페이지 : pp. 1-46 (4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우리나라 아동·청소년은 주권자이자 공동체의 구성원으로서 그들의 이익을 관철시킬 수 있는 정치적 참여를 특정 연령기준 - 특히 세계적 흐름에 부합되지 않는 높은 선거연령 - 에 의하여 광범위하게 제한받고 있다. 현 공직선거법은 선거권연령을 19세로 규정하고 있다. 동 규정의 선거권연령은 19세 미만의 아동·청소년의 선거권뿐만 아니라 선거운동활동, 정당가입 및 활동 및 주민투표권 등 모든 정치적 영역에의 참여제한의 근거로 작용되고 있다. 그렇다면 공직선거법 상의 선거권연령에 의한 19세미만 아동·청소년의 정치적 참여를 제한하는 논거는 무엇이며, 제시되고 있는 논거가 헌법적으로 정당화 될 수 있는지에 대한 판단이 필요하다. 헌법재판소는 구 ‘공직선거 및 선거부정방지법’ 제15조와 ‘공직선거법’ 제15조에서 규정한 선거권연령 ‘20세’와 ‘19세’의 위헌여부를 판단함에 있어 헌법 제11조 제1항의 평등권이나 제24조의 선거권을 침해하지 아니한다고 판단하였다. 이와 같은 판단은 공직선거법 제15조 제1항에 규정된 선거권연령에 의한 18세 이상 19세 미만의 아동·청소년의 정치적 참여를 현실적으로 제한하고 있는 헌재 2014. 4. 24. 2012헌마287, 공직선거법 제15조 위헌소원에서도 유지되었다. 선거권 연령과 관련된 헌법재판소의 공통된 주요 논거는 선거권연령의 규정은 입법자의 입법형성권에 의한 재량이 인정되는 영역이라는 것이다. 심판의 대상이 되는 공직선거법 제15조 제1항 등 관련 심판대상에 규정된 연령은 입법자가 입법목적 달성을 위한 합리적인 선택으로 재량의 범위에 속하는 것으로 보았다. 그렇기 때문에 선거권 연령을 20세로 규정한 것이나 19세로 규정한 것은 여러 사정을 감안하더라도 입법부에 주어진 합리적인 재량의 범위를 벗어난 것으로 볼 수 없다는 것이다. 이러한 헌법재판소의 판단논거는 보통선거의 원칙과 선거권이 가지는 중요성을 감안할 때, 선거권연령에 관한 입법자의 입법형성권에 관한 합리성판단과 정치적 판단능력(성숙성)이라는 추상적인 개념으로는 정당성 확보에 한계가 있다. 따라서 이 글의 목적은 현재의 선거권연령에 의한 정치적 참여의 제한과 이를 개선하기 위해서 선거참여의 중요성을 민주주의 관점과 세대평등의 관점에서 확인하는데 있다. 이와 관련하여, 특히 현재 헌법재판소가 선거권연령의 합헌성의 주된 논거로 제시하고 있는 정치적 판단능력과 교육적 측면에서의 부작용이 19세 미만의 아동·청소년의 선거권제한을 제한하는 이유로 적절한지 여부를 판단하였다. 그 결과 현재의 선거권연령에 의한 19세 미만의 아동·청소년의 정치적 참여의 제한은 헌법이 보장하는 국민주권과 민주주의의 원리의 제한이기 때문에, 지금과 같은 선거권연령에 관한 -입법자의 입법재량의 영역으로 사법적 판단을 자제하고 있는-헌법 재판소의 심사강도는 강화되어야 할 필요가 있음을 확인하였다. 궁극적으로 국민이자 주권자인 아동·청소년들이 그들이 이익을 반영할수 있도록 정치적 의사결정과정에 참여하기 위해서는 보통선거권이 확장되어 온 역사적 사실과 발맞추어 연령에 의한 선거권 제한이 철폐되어야 한다. 그러나 이와 관련해서는 국가 공동체 구성원의 합의가 전제되어야 할 필요가 있기 때문에 점진적인 사회적 합의를 이끌어 내는 노력이 필요하다. 그렇기 때문에 현실적으로 아동·청소년의 정치적 참여권을 보장하기 위해서는, 빠른 시일 내에 현재의 공직선거법상의 19세의 선거권연령이 18세로 하향 조정되도록 입법개선이 이루어져야 한다. 이에 대한 필요성은 이미 국회 및 관련 정부기관 역시 인식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국회에서 지속적으로 제출되고 있는 선거권연령 하향 입법안과 2013년의 국가인권위원회의 선거권연령 하향 의견제시 그리고 최근 2016년 8월 24일에 중앙선거 관리위원회가 제출한 정치관계법 개정의견에 포함된 18세 선거권연령 하향안 등을 통해서 이미 현행의 공직선거법 제15조 제1항의 규정이 18세 선거권연령으로 긴급하게 개정되어야 할 필요가 있다는 것에 대한 사회적 합의는 형성되어 있다고 판단된다. 이제는 이미 해외에서 활발하게 논의되고 있는 16세의 선거권연령 도입과 점진적인 선거권연령 철폐를 위한 사회적 합의를 형성하기 위해 노력을 기울여야 할 시점이 아닌가 한다.


The theme of this paper, "the political participation and the voting age of children and the youth" is motivated by the following questions. Why can``t children and the youth in Korea autonomously make a decision on issues related to their own interests? According to the principles of democracy, political participation is very important for the members of the community to exercise their own rights and to look after their own interests. However, why are their political participation extensively limited due to the voting age which is particularly too high to meet the present global trend? What is the rationale behind the current high the voting age which limits their political involvement? Is the rationale possible to secure its legitimacy constitutionally? This paper aims at emphasizing that it is necessary to change the current anachronistic perception of children and the youth newly and to promote the improvement of their political participation being excluded. Even though children and the youth correspond to approximately 21 percent of the people, they have been recognized as being excluded from the area of political participation. It is the strongly supporting fact that there is no way for them to participate in the political decision-making process to represent their interests in the institutional aspects. This is because they are not equally considered as Korean citizens and main agents of their rights in our society. Therefore, the solidified perception of their status of the rights object has had a negative effect on their equality as community members. Heretofore, their political participation has been limited by the high the voting age embodied in article 15, paragraph 1 of act on the election of public officials. The problem of limiting the political participation of children and youth by the voting age is limitation of sovereignty of children and youth of being citizen and becoming citizen as democratic citizenship. In this regard it can be more clearly understood through a ruling of the constitutional Court regarding the voting age. In judging the unconstitutionality of the voting age ‘20 years’ and ‘19 years’embodied in the article 15, paragraph 1 of former ‘act on The election of public officials and act on the prevention of election malpractices’ and of ‘Public office election Act’, The constitutional court judgment was not to infringe the equal rights embodied in the article 11, paragraph 1 and the right to vote embodied in the article 24 of the constitution. This judgment of the constitutional court has been maintained its grounds of this judgement in prior the constitutional decision(헌재 2014. 4. 24. 2012헌마287) on in the article 15, paragraph 1 of ‘Public Office election Act’ which limits political participation of children and the youth, 18 years old who doesn’t reach the age of 19 yet. The main grounds of the constitutional court’s judgement relating to the voting age was as follows. deciding the voting age is at legislative discretion. The constitutional court understands as follows; the age, which are the subject of judgmen, embodied in the article 15, paragraph 1 of ‘Public office election Act’and so on, specified in the relevant subject of other target ruling is included in the area of legislative discretion as a rational choice of legislature to accomplish legislative purpose. so to set the voting age limit to over 19 or 20 years old, even taking into account all the complicated circumstances, is a matter of rational legislative discretion which has been given to the legislature and the constitutional court was determined it was beyond the acceptable limits of legislative discretion. Considering the importance of the principle of universal suffrage and suffrage, the grounds of the constitutional court’s judgement with only the logic of rational legislative discretion on voting age and with an abstract concept of political judgement (maturity) would be a limit to get legitimacy. In order to solve this problem, it is necessary to discuss the problematic limitation of their political participation due to the current the voting age and the possible improvements to it. In this paper, there is a study on the importance of their participation in elections and the problematic limitations of their rights to vote due to the voting age set in terms of democracy. In particular, this paper focuses on political judgement (maturity) which has been used as the main criteria of the voting age to limit their current political involvement. It is inappropriate to justify the restriction of voting rights of children and the youth under the age of 19 due to the adverse effects of their political judgement(maturity) and educational aspects which the Constitutional Court present as the main reasons for the unconstitutionality of the current the voting age. Therefore, in order to propose improvements to this problem, The pros and cons of lowering the voting age in foreign countries have been discussed. As a result. it suggests that there is a need for lowing the voting age to ensure their political participation in Korea. Since the legal the voting age needs to be lowered gradually from a long-term perspective, the article 15, paragraph 1 of act on the election of public officials is in urgent need of its amendment to legalize the voting age of 18. Furthermore, the voting age of 16 is being actively discussed in the world. Now it also is necessary to make a continuous effort in order to form a social consensus on the introduction of the voting age 16 in Korea.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