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일본학 update

Journal of Japanology

  • : 동국대학교 일본학연구소
  • : 인문과학분야  >  동양사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반년간
  • : 1598-1134
  • :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0호(1981)~51권0호(2020) |수록논문 수 : 691
일본학
51권0호(2020년 08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日韓社会言語学研究の動向と展望

저자 : 井上史雄 ( Inoue Fumio )

발행기관 : 동국대학교 일본학연구소 간행물 : 일본학 51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35 (3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社会言語学の研究は世界で隆盛を続けている。日本と韓国の研究には相違点も共通点もあり、相互に影響を及ぼしている。社会言語学の流れには変異と談話の2傾向がある。本稿では、社会言語学的研究テーマを、社会言語学の4分野として位置づける。第1分野は言語相対性理論で、第2分野は言語変種(言語、方言、集団語、敬語など)の記述である。第3分野は言語運用の記述で, ことばの並べ方を扱う。第4分野は, 言語変種の運用を扱う。第1分野から第4分野への順番は、ここ100年の学説史的発展とも一致する。この4分野によって、日本の研究を展望し、韓国の研究と関連付けた。日韓は、それぞれの国の社会状況に応じて、研究を展開したことが読み取れた。これにより、将来の発展可能性が見えた。大量データを集めてコーパスを構築公開することが必要である。また社会言語学の2大潮流、変異と談話を組み合わせた研究が望まれ、第4分野の将来が期待される。理論·方法論·研究技法と研究対象言語は、別レベルで、切り離してとらえうる。日本語についての研究は、他の言語にも適用可能で、それにより理論的発展が実現される。


Research on sociolinguistics continues to flourish in the world. There are differences and similarities between Japanese and Korean studies, which influence each other. There are two tendencies in the trends of sociolinguistics: variation and discourse. In this paper, sociolinguistic research topics are positioned in four fields of sociolinguistics. The first field is linguistic relativity, and the second field is description of language variation (languages, dialects, group language, honorifics, etc.). The third field is the description of language performance, which deals with the arrangement of words. The fourth field deals with the performance of language variation. The order from the first field to the fourth field coincides with the historical development of theories over the last 100 years. Based on these four fields, I survey Japanese research and relate it with Korean research. It can be read that Japan and Korea have developed their researches in accordance with the social conditions in their respective countries. This made it possible to see the potential for future development. It is necessary to collect a large amount of data and construct a corpus and publish it. In addition, research combining two major trends in sociolinguistics, variation and discourse is desired, and the future of the fourth field is promising. Theories/methodologies/ research techniques and research target languages can be viewed separately at different levels. Research on Japanese can be applied to other languages as well, which will bring about theoretical development.

KCI등재

2不満表明状況に関わる韓日の対照社会言語学研究 - 異文化間コミュニケーション教育の観点から見た研究動向と課題 -

저자 : 盧妵鉉 ( Ro Juhyoun )

발행기관 : 동국대학교 일본학연구소 간행물 : 일본학 51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37-60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本研究では、不満表明に関わる韓日の対照社会言語学研究(計26本の学術論文)を考察の対象とし、①論文数の年代別の推移、②デ一タの種類、③調査協力者の特徴、④分析項目、⑤研究成果、という側面から研究動向を探った。その動向を踏まえ、異文化間コミュニケ一ション教育の観点から今後取り組むべき課題を次のように提案した。
(1)考察デ一タの良質化:①調査方法がDCTに偏っているため、マルチメディア·コ一パスを考察デ一タとしたり、SNSやWeb上の口コミサイトなどの新たなコミュニケ一ション上の不満表明を考察デ一タとしたりしてデ一タの収集方法を多様化すること、②調査協力者が大学(院)生に偏っているため、社会人を対象とした調査を増やすこと、③韓国人日本語学習者のデ一タは、収集の段階から学習レベルや学習環境を変数として捉えること、各々が必要である。
(2)不満表明状況の捉え直し:不満表明状況は、①不満の成立、②不満表明、③不満表明に対する返答、④関係修復、という四つの段階を含め、行動を全体的、且つ、連続的な流れの中から捉え直す必要がある。
(3)受け手の評価を取り入れた分析項目の有機的な多様化:不満表明状況のコミュニケ一ションメカニズムを究明するためには、受け手の評価の観点を取り入れ、ストラテジ一中心の分析項目を有機的に多様化することが必要である。
上記の成果を踏まえて異文化間コミュニケ一ション教育の現場で活用できるデ一タベ一スを構築し、今回触れられなかった研究成果も視野に入れ、不満表明状況の特徴を新たな角度から客観的·体系的に解明することも今後求められるであろう。


This study focused on a total of 26 papers on Korean-Japanese comparative sociolinguistics related to complaint situations, and research trends were reviewed in respect to [① trends in the number of papers by age ② data type ③ characteristics of the informants ④ analysis data and ⑤ research results]. Based on the results, the following tasks were presented from the viewpoint of intercultural communication education.
(1)There is a need to increase the validity and reliability of research results: ① Since research methods are concentrated on DCT, diversify data collection methods using new forms of communication such as social media or web reviews, or the multimedia corpus.② Since the informants are concentrated in college (graduate) students, it is necessary to increase the validity and reliability of the research results by increasing the number of surveys targeting members of society. ③ Data of Japanese learners, such as learning level and learning environment, should be considered as variables from the collection stage.
(2)The complaint situation needs to be reconsidered as a whole and continuous flow, including the four steps of [① complaint occurrence ② complaint behavior ③ response to complaint and ④ relationship recovery]
(3)In order to clarify the communication mechanism of complaint situations, it is necessary to organically diversify the strategic analysis items by introducing evaluation.
Based on these results, it is also an important task to establish a database that can be used in the field of intercultural communication education.

KCI등재

3한일 언어경관 연구의 신(新)패러다임에 관한 고찰 - 역사사회언어학적 방법과 관련 사례를 통하여 -

저자 : 양민호 ( Yang Min-ho )

발행기관 : 동국대학교 일본학연구소 간행물 : 일본학 51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61-81 (2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수많은 언어경관 연구가 진행됨에도 불구하고, 언어경관에 대한 개론적 설명도 부족하다. 또한 언어경관 연구가 나아가야할 방향성 등에 대한 길잡이 역할을 해주는 연구 논문은 더욱 빈약한 상태이다. 따라서 본 논문에서는 역사사회언어학적 입장에서 언어경관 사례를 소개하였고, 현재까지 진행된 연구를 토대로 새로운 언어경관 패러다임에 대하여 분류하였다. 그 결과 다음처럼 정리해 볼 수 있다.
역사사회언어학적 입장에서 일제강점기의 부산과 해방 이후의 부산의 언어경관은 언어, 문자, 내용, 문자 배열 등에서 상상을 뛰어 넘는 다양성을 지니고 있었다. 한 장의 사진에는 일제강점기를 살아가는 서민들의 삶의 모습이 포착되어 통시적인 언어경관 연구가 가능하게 되었다.
다음으로 기존의 언어경관 연구를 새로운 패러다임을 분류하였다. 발신 주체, 발신 장면, 상황별, 언어의식, 조사방법, 이미지, 교육, 다문화사회 등과 같이 언어경관 연구 중에 나왔던 개념을 활용하여 정리하였다. 이외에도 더 많은 언어경관의 패러다임이 존재하겠지만, 본 연구를 통해 새로운 어프로치로서 다양한 언어경관 연구에 접근할 수 있다는 길라잡이 역할을 했다는데 의의를 두고 싶다.


Numerous language landscape studies are under way. However, there is a lack of introductory explanations about the language landscape. In addition, studies that serve as a guide to the direction of language landscape research are poor. Therefore, this paper introduced the case of language landscape from the perspective of historical socio-linguistics. And based on the research that has been conducted so far, we have classified the new language landscape paradigm. It can be arranged as follows. From a historical socio-linguistics standpoint, I looked at the language landscape of Busan and Busan after liberation of Japanese colonial era. As a result, there was an diversity in language, text, content, and character arrangement. One photo shows the lives of ordinary people living in Japanese colonial era. Based on this, it is possible to study the language landscape. Next, existing language landscape studies were categorized into new paradigms. It was organized using concepts that emerged during language landscape research, such as the sender, the sending scene, context, language consciousness, method of survey, image, education, multi-cultural society, etc. In addition, there are more paradigms of language landscape. However, this study has enabled a new approach. It is meaningful to serve as a guide to future language landscape studies.

KCI등재

4궁내청서릉부장(宮内庁書陵部蔵) 『춘추경전집해(春秋經傳集解)』 겸창중기점(鎌倉中期点)의 성점(聲点)에 대하여

저자 : 申智娟 ( Shinjiyoun )

발행기관 : 동국대학교 일본학연구소 간행물 : 일본학 51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83-101 (1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에서는 宮內廳書陵部藏 『春秋經傳集解』鎌倉中期点(文永点)에 加点되어 있는 聲点을 분석해 보았다. 이를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1) 文永点에 加点되어 있는 漢字音注는 총 3,501字이며, 그 중 声点이 加点되어 있는 경우는 2,507字로 약 71.6%에 해당하는 높은 수치이다.
2) 시대가 내려오면서 聲調의 필요성이 低下되어 聲点數가 감소하는 현상이 발생한다. 그러나 鎌倉中期 자료인 文永点에는 대량의 聲点이 加点되어 있는데, 이는 동시대의 타 문헌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특징이다. 그 원인으로는 經書라고 하는 자료의 성격과 前代의 底本을 移点했다는 점을 들 수 있을 것이다.
3) 文永点에 加点되어 있는 声点數는 총 9,487개이며 그 중 輕聲은 173개이다. 文永点은 保延点을 移点한 자료로 聲点 加点 자체는 유지하여 많은 聲点數를 보유하고 있지만, 平聲과 入聲에서 대부분 重聲이 加点되어 있는 것으로 보아 輕重의 구별은 거의 소멸되는 단계에 있었다고 할 수 있다.
4) 沼本克明의 '全濁上聲字의 去聲化率'을 근거로 한 분류에 따르면 본 자료는 '去聲化 비율이 거의 반반인 것'에 해당한다. 그러나 일본에의 傳來가 오래된 『春秋』는 全濁上聲字을 去聲化 시키는 일이 적은 文獻으로 알려져 있다. 따라서 본 자료의 聲点은 加点했을 당시의 경향을 나타내고 있는 것으로 추정해 볼 수 있다.


This thesis analyzed the tone marks that are marked in the book Kunaichoshoryobuzo “Chun qiu jing zhuan ji jie”(a.k.a. Bun-ei-ten) that was written in the middle of Kamakura era. To sum it up, it goes like this.
1) A total of 3501 kanziontyus are marked in Bun-ei-ten including 2507 tone marks, which is a high figure equal to about 71.6% of kanziontyus in the book.
2) The number of tone marks have been reduced as the need for tones has been faded away through generations. However, a numerous tone marks are marked in Bun-ei-ten that was published in the middle of Kamakura era, although other documents at that time are not shown such characteristic. It is because that Bun-ei-ten is a Confucian classic with tone marks marked on original context of its former generation.
3) A total number of tone marks in Bun-ei-ten are 9487, and there are 173 light tones among them. Bun-ei-ten is a document that had been transcribed tone marks from Ho-en-ten, maintaining its characteristics of marking tone marks, and thus it has many tone marks. However, given the fact that most of the rushing and pingsheng are marked in heavy tone in Bun-ei-ten, distinction between light tone and heavy tone is assumed to be almost in the stage of extinction at that time.
4) According to the categorization based on ratio of replacing muddy sounds-shangsheng for qusheng made by Numoto Katuski, the ratio of changing into qusheng in Bun-ei-ten is equivalent to almost half. One of the ancient Japanese books Chun qiu, however, is known for its few changes from muddy sounds-shangsheng to qusheng. Therefore, tone marks of Bun-ei-ten seem to reflect the trend in marking tone marks at that time.

KCI등재

5일본어계 외래어의 위상에 관한 비교 연구 - 건설 전문용어를 중심으로 -

저자 : 윤상한 ( Yoon Sang-han )

발행기관 : 동국대학교 일본학연구소 간행물 : 일본학 51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03-129 (2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에서는 어종이라는 어휘의 속성과 함께 동일한 외래어라도 서로 다른 위상을 지니고 있을 가능성에 주목하여 건설 현장에서 사용되는 일본어계 외래어의 위상에 대해 살펴보고자 하였다. 방법으로는 3개 어종 간의 대응 관계를 지니고 있는 10개의 어휘를 대상으로 해당 직무 종사자와 일반인에게 언어 이미지에 대해 SD법에 의해 조사하였으며, 이를 어휘별, 어종별로 분석하여 각각의 특성을 고찰하였다.
건설 현장에서 사용되고 있는 한국어, 일본어계 외래어, 타 언어(영어) 외래어에는 각각 다른 이미지가 부여되어 있으며 건설업 종사자와 일반인의 인식 및 평가가 서로 공통되는 것도 있고 상이한 것도 있음을 알 수 있었다. 이 중, 일본어계 외래어는 '좋고 나쁨', 즉 언어규범의 측면에서는 좋은 평가를 받지 못하지만 '전문성'이나 '효용성'의 면에서는 높은 평가를 받고 있었고 건설업 종사자에게는 그 정도가 훨씬 강했다. 이를 통해 일본어계 외래어는 건설업에 종사하는 이들에게 '전문용어'로서 역할하며, 업계 종사자와 일반인, 또는 숙련된 기술자와 초보자를 구별 짓는 '기술적 배타표현'으로 기능하고 있다고 생각할 수 있다.


In this study, we wanted to look at the status of Japanese loanwords used at construction sites, noting the nature of word type and the possibility that the same loanwords have different statuses. As a method, 10 vocabulary words with a correspondence between the three types of fish were investigated by the SD Act on language images to the employees and the general public, and each of them was analyzed by vocabulary and species to examine their respective characteristics.
The Korean, Japanese, and English used at construction sites were given different images, and the perception and evaluation of construction workers and the general public were common and different. Among them, Japanese loanwords were not well-received in terms of 'good and bad' or language norms, but they were highly regarded in terms of 'professional' or 'efficiency' and were much stronger for construction workers. Through this, it can be thought that Japanese loanwords serve as 'professional terms(jargon)' for those engaged in the construction industry and serve as 'technical jargon' that distinguish between industry workers and the general public, or skilled engineers and beginners.

KCI등재

6재일코리안 잡지 『호르몬문화』의 문학작품 고찰 - 소설의 주제의식을 중심으로 -

저자 : 민건기 ( Min Keon-ki )

발행기관 : 동국대학교 일본학연구소 간행물 : 일본학 51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31-152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호르몬문화』는 재일코리안의 잡지를 주로 출판하는 신간사에서 출판하였고 그의 제목 또한 '호르몬'이라는 독특한 제목으로 창간하였다. 재일코리안의 종합잡지와 신문 등이 많이 발간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이들 잡지에 대한 체계적이고 구체적인 연구나 분석은 이루어지지 못한 게 사실이다. 문제는 일본의 대중 종합잡지가 아니기에 접근하기도 쉽지 않았겠지만 실질적인 연구가 없었다고 볼 수 있다. 또한 당대에는 재일코리안을 둘러싼 남과 북의 갈등, 민단과 총련의 대립으로 인한 갈등 등에 발목을 잡혀서 서로 같은 민족을 배척하는 등의 문제점들이 있었다. 그러나 『호르몬문화』는 내용적인 면에서의 민단과 총련의 사이에서 갈등이 점철되지 못하는 점과 조국과 일본의 사이에서 떠오르는 이질성과 양면성을 다 어우르는 메신저가 되기 위해 노력했다. 또한 소설속에서 재일코리안들이 갖은 어려움 속에서 이기는 근성과 지혜롭게 대처하는 것은 재일코리안이 가진 마이너리티의 극복과 함께 사라지는 에스닉과 이이덴티티를 상기시키려함을 확인할 수 있다.


『Hormon Culture』 was published by Shinkansa, which mainly publishes Korean-Japanese magazines, and the title was also published under the unique title “Hormon”.
It is true that despite the fact that many Korean-Japanese magazines and newspapers have been published, systematic and detailed research or analysis of these magazines has not been conducted.
The problem wasn't easy to approach because it wasn't a general public magazine in Japan, but there could be no practical research.
In addition, there were problems such as the conflict between the South and the North surrounding the Korean-Japanese, and the conflict caused by the conflict between Mindan and Chongryon, and thus rejected the same people.
However, 『Hormon Culture』 tried to become a messenger that harmonized both the heterogeneity and the duality that emerged between the homeland and Japan and the conflict between Mindan and Chongryun in terms of content.
In addition, it can be confirmed that, in the novel, coping with the winning spirit and wiseness in the difficulties of Korean-Japanese is trying to recall the ethnic and identities that disappear with the overcoming of the minorities of Korean-Japanese.

KCI등재

7'혐한' 현상 앞에 선 재일문학- 최실의 『지니의 퍼즐』과 황영치의 『전야』를 중심으로 -

저자 : 이승진 ( Lee Seung-jin )

발행기관 : 동국대학교 일본학연구소 간행물 : 일본학 51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53-177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는 『지니의 퍼즐』에 대한 해석을 갱신하고, 『전야』를 구체적으로 살펴봄으로써, '혐한' 현상이라는 '심각함'에 마주친 재일문학의 현재를 다각적으로 짚어보고자 한 것이다.
2000년대를 전후하여 시작된 일본 사회의 '혐한' 현상은 재일문학으로 하여금 다시 '민족', '이념', '국적'과 같은 '심각한' 소재들을 주요한 문학적 주제로 삼게 하는 동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1990년대를 경유하면서, 유미리와 가네시로 가즈키와 같은 신세대 작가들의 작품이 이들 주제를 회피하거나, 혹은 매우 '가벼운' 감촉으로 전복시킴으로써 재일문학의 변화 흐름을 가시화시켰다면, 2010년을 지나면서 등장한 신진 재일작가들에게 세계는 지금 '심각함'으로 가득 찬 공간으로 다가오고 있다.
그중에서도 '혐한' 현상을 정면에서 응시하면서 그에 대해 해답을 찾기 위해 분투하는 재일조선인 주인공에 초점을 맞추고 있는 황영치의 『전야』와 최실의 『지니의 퍼즐』은 지금 '심각함'과 마주하고 있는 재일사회의 현실을 가장 앞줄에서 문학적으로 형상화한 작품이라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전자가 헤이트 시위에 직접 부딪혀가는 주인공을 통해 '혐한' 현상에 얽힌 일본사회의 다양한 욕망 구조를 폭로하고 있다면, 후자는 학교라는 공간에서 배제와 차별을 경험한 주인공의 상흔을 통해 재일사회가 대면하고 있는 부조리한 현실을 입체적으로 조명한다.
이처럼 일본 사회의 '혐한' 현상을 바라보는 두 작품의 질감 차이는, 그 자체로 현재 재일사회가 떠안고 있는 문제가 매우 복잡다단함을 말해준다. 하지만 돌이켜보면 일본을 정주의 대상으로 바라보기 시작한 1950년대 무렵부터 이미 재일조선인들은 자신들의 현실을 둘러싼 '해결 불가능'해 보이는 문제들에 대해, 다양한 형태로 문학적 해답을 모색해왔다. 중요한 점은 재일문학이 여전히 재일사회와 그 구성원을 둘러싼 '알 수 없음'을 주목하고 있고, 이 본질적인 주제와의 대면을 향후에도 이어갈 것이라는 사실일 것이다.


This study addresses the aspect of Zainichi Korean literature facing the serious 'anti-Korean' phenomenon multilaterally by renewing the interpretation of Jini's Puzzle and closely examining The Night Before.
The 'anti-Korean' phenomenon of Japanese society began around the 2000s and has been a motive for Zainichi Korean literature to discuss 'serious' matters, such as 'ethnicity,' 'ideology,' and 'nationality,' as literary themes. Whereas young writers in the 1990s like Yu Miri and Kaneshiro Kazuki avoided these themes or handled them with a very 'soft' feeling, new Zainichi-Korean writers who appeared after 2010 illustrate the world as a space full of 'seriousness.'
Among them, The Night Before by Hwang Yeong-chi and Jini's Puzzle by Che Sil focus on the Zainichi Korean protagonists who struggle to find solutions to the 'anti-Korean' phenomenon. These works draw attention by embodying the reality of 'serious' Zainichi Korean society in the front line. The former reveals diverse desire structures of Japanese society entwined with the 'anti-Korean' phenomenon through the protagonist, who directly confronts hate demonstrations. The latter sheds light on the irrational reality faced by Zainichi Korean society through scars of the protagonist who experiences exclusion and discrimination at school.
The differences in the view of the 'anti-Korean' phenomenon between the two works show that Zainichi Korean society is bearing a very complex issue. However, Zainichi Koreans have been seeking literary solutions to 'unsolvable' problems surrounding their reality ever since the 1950s, when Japan was regarded as a place for settlement. The important fact is that Zainichi Korean literature still pays attention to the 'unknown' aspect of Zainichi Korean society and its members, which will be continued in the future.

KCI등재

8재일코리안 여성의 자기서사와 삶

저자 : 신승모 ( Shin Seung-mo )

발행기관 : 동국대학교 일본학연구소 간행물 : 일본학 51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79-199 (2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재일코리안 여성들의 자기서사에 초점을 맞춰서 자서전·구술채록집 등의 형태로 출간된 단행본과, 재일코리안이 주체가 되어 발행한 잡지에 등장한 여성들의 발언을 검토하면서 여성들의 생활감각과 일상사의 제상을 조명했다. 특히 본고는 세대별 여성서사의 차이를 부각시키면서 결혼, 가정, 부부관계, 육아교육 등에 관한 여성들의 의식 변화와 제언을 구체적으로 검토했다. 우선 해방 후 발행된 단행본에 수록된 여성 자기서사물의 서지사항을 목록화하면서 그 내역을 살펴보고, 다음으로 개별 작품을 구체적으로 논의하면서 생활과 삶에 대한 태도에서 확인할 수 있는 여성들의 세대 차이와 젠더 문제를 부각시켰다.
재일1세 여성의 자기서사를 통해서는 전전과 전중, 전후의 격동기를 살아오면서 자신에게 닥친 온갖 수난과 역정을 어쩔 수 없는 운명=팔자로 받아들이는 한편으로, 궁극적으로는 자신의 삶과 운명을 긍정하는 인생철학과 정신사를 볼 수 있었다. 이에 대해 다음 세대의 젊은 재일여성들의 이야기를 통해서는 조선민족에 뿌리 깊은 유교적 사고의 속박에서 탈피하여 남성지배적이던 부부관계, 가정환경에서 벗어나 '가정 내의 민주화'와 평등한 인간관계로 나아가고자 하는 의식 변화와 실천적 의지를 볼 수 있었다. 이 같은 젊은 재일여성들의 의식 변화와 실천은 시대적인 변화 속에서 일어난 자연스러운 현상으로 재일문화 자체를 탈 젠더화하면서 여성들의 자기서사를 다성적이고도 풍요로운 텍스트로 만들고 있다.


This paper focuses on the self-narratives of Korean women resident in Japan, and is a book published in the form of autobiography and dictation collection, and remarks of women published in magazines mainly published by Koreans in Japan. This paper examined various aspects of women's sense of life and daily history. In particular, this paper highlights the differences in female self-narratives among different generations, and specifically examines women's consciousness changes and recommendations regarding marriage, family, marital relations, parenting education, and so on.
First of all, it listed the bibliographies of women's self-narratives books in the book published after liberation, and then discussed individual works in detail, highlighting the generation gap and gender issues of women that can be seen in their attitudes toward life and life. The change of consciousness and practice of young Korean women resident in Japan is a natural phenomenon that has occurred amid the changing times, and is turning the Zainichi culture itself into gender free and rich text.

KCI등재

9아베 정권의 안보위협 인식과 대응 - 보통국가화의 촉진제로서의 위협인식 -

저자 : 김남은 ( Kim Nameun ) , 서승원 ( Suh Seung-won )

발행기관 : 동국대학교 일본학연구소 간행물 : 일본학 51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201-226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일본 외무성, 방위성, 내각관방 등 정부기관의 공식적인 자료에 실린 아베 정권의 실제 언설에 대한 분석을 통해 아베 정권이 북한과 중국 위협인식을 어떻게 정치적으로 활용해 왔는지, 그리고 그것이 어떠한 정책으로 이어졌는지를 밝히고자 한 것이다. 아베 정권은 출범 이래 북한과 중국에 대한 위협인식을 반복적으로 강조하고 그 수위를 높이면서 일본의 독자적인 방위력 강화와 개헌의 당위성을 강조해왔다. 북한과 중국의 위협인식에 대한 아베 정권의 대응과 관련해서 주목되는 것은 첫째, 일본의 독자적인 방위력 정비의 중요한 계기와 방향성을 제공했다는 점이다. 둘째, 한반도 유사시 미국의 후방지원에 대한 실효성을 위한 제도적 정비 면에서 지대한 영향을 미쳤다는 점이다. 셋째, 위협인식의 증가에 비례해서 개헌의 당위성을 강화해 오고 있다는 점이다. 역설적으로 말하자면 주변국으로부터의 안보위협은 아베 정권이 일본의 보통국가화를 추진하는 데 있어 고마운 지원군과도 같은 것이다.


This article explains how the Abe administration has exploited the threat perception against North Korea and China. Through analysis of the Abe administration's discourses stated in official documents of Ministry of Foreign Affairs (MoFA), Ministry of Defense (MoD), and Cabinet Secretariat, it attempts to explain how the threat perception lead to actual security policy. After the launch of the administration, it has repeated and escalated its own threat perception against North Korea and China to justify strengthening Japan's defense capabilities and the revision of the Constitution. Paradoxically, for the Abe administration, security threat from neighbouring countries played the role of assistance forces for Japan to become a Normal Country. In conclusion, first, threat perception against North Korea and China provides opportunity and orientation of Japan's autonomous building up of defense capability. Second, the threat perception has a profound effect on the institutional improvement for the effective rear support by the US in case of emergency on the Korean Peninsula. Third, as the threat perception escalates, the administration also emphasizes the necessity of constitutional revision.

KCI등재

10패전 후 일본의 '전후' 인식 연구- 『주오코론(中央公論)』과 『세이론(正論)』 특집호를 중심으로 -

저자 : 우연희 ( Woo Yeonhee )

발행기관 : 동국대학교 일본학연구소 간행물 : 일본학 51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227-248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패전 이후부터 현재까지의 『주오코론(中央公論)』과 『세이론(正論)』에 수록된 '전후○○년' 특집 속에서 '전후'가 어떻게 논의되고 있는지 분석함으로써 중도 및 보수 잡지에서의 일본의 '전후' 인식에 대한 고찰을 목적으로 한다.
일본의 '전후'라는 개념은 왜 쟁점이 되는가. 이는 의미의 불분명함에서 기인한다. 패전 이후 1956년 일본정부의 경제백서에 “더 이상 '전후'가 아니다”라고 선언되었을 때의 '전후'라는 개념은 경제적 측면에서 사용된 것처럼 보였다. 하지만 '전후'는 일본의 현대적 문제를 파악하는 중요한 개념으로 다시 등장했고, 그 이래로 수차례 논의되었는데, 이러한 과정에서 이 개념의 불분명함은 더욱 두드러졌다. 본 연구에서는 일본의 '전후' 인식을 통시적으로 살펴볼 수 있는 『주오코론』과 『세이론』의 패전 이후부터 지금까지의 전후 특집 기사를 대상으로 중도 및 보수 잡지에서의 '전후' 인식에 대한 고찰을 시도하였다.


This study aims to analyze how the 'post-war' period has been discussed in feature articles titled 'the ○○th Anniversary of the End of the War' included in Chuokoron (中央公論) and Seiron (正論) from Japan's defeat in the war to today and how the meaning of 'postwar' as a concept has been transformed over time, and through this process to assess Japan's perceptions of post-war in such moderate and conservative magazines in Japan.
Why is the concept of 'post-war' an issue? This is attributable to the uncertainty of the term's meaning. When the Japanese government's 1956 economic white paper after its defeat declared, “Japan is no longer in the postwar period,” the concept of 'post-war' seemed to be used from an economic perspective. 'Post-war,' however, has since reemerged as an important concept in understanding problems in modern Japan, and has been discussed numerous times, and in this process, the uncertainty of 'post-war' as a concept has become clearer. This study attempted to diachronically discuss Japan's recognition of 'post-war' in moderate and conservative magazines, focusing on feature articles on the post-war period that have been published in Chuokoron and Seiron from Japan's defeat in the war to today.

12
권호별 보기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 | | |
1연안해역에서 석유오염물질의 세균학적 분해에 관한 연구

(2006)홍길동 외 1명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해당 간행물 관심 구독기관

연세대학교 선문대학교 고려대학교 국민대학교 서울대학교
 31
 27
 26
 23
 18
  • 1 연세대학교 (31건)
  • 2 선문대학교 (27건)
  • 3 고려대학교 (26건)
  • 4 국민대학교 (23건)
  • 5 서울대학교 (18건)
  • 6 단국대학교 (16건)
  • 7 경희대학교 (14건)
  • 8 상명대학교 (12건)
  • 9 인하대학교 (11건)
  • 10 동국대학교 (11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