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한국보건경제정책학회(구 한국보건경제학회)> 보건경제와 정책연구(구 보건경제연구)

보건경제와 정책연구(구 보건경제연구) update

Korean Health Economic Review

  • : 한국보건경제정책학회(구 한국보건경제학회)
  • : 의약학분야  >  예방의학및보건학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계간
  • : 1738-7302
  • :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0호(1995)~26권4호(2020) |수록논문 수 : 417
보건경제와 정책연구(구 보건경제연구)
26권4호(2020년 12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사용량-약가 연동 협상은 사용량이 증가하면 가격을 조정하는 제도로 건강보험 약품비를 관리하는 데 있어 핵심적인 역할이 기대되는 제도이다. 그러나 현재 제도는 변화하는 환경에 맞추어 몇 가지 개선이 필요하다. 본 연구에서는 2015~2017년 협상 결과와 건강보험 등재 약제의 청구액을 활용하여 다양한 개정안 시나리오를 개발하고 그에 따른 재정영향을 분석하였다. 3년간 총 112개의 약제가 사용량-약가 연동 협상에 의해 가격이 평균 4.6% 인하되었다. 협상 대상 약제를 선정함에 있어 '제외기준'과 협상참고가격을 산출하기 위한 산식에서의 '인하율'을 다양한 조건으로 변경하고 조합함으로써 총 16개의 개정안 시나리오를 개발하였고 이들이 적용되었을 경우의 재정영향을 시뮬레이션한 결과 2017년 한 해 기준 최대 1,000억원 이상의 절감액이 추정되었다. 사용량-약가 연동 협상은 약품비 사후관리에서 가능성이 큰 제도이다. 단지 약품비를 절감하는 것뿐만 아니라 제도의 유영한 운영을 통해 국가의 약품비 관리 역할을 확장할 수 있으며 재정의 불확실성을 관리할 수 있다. 본연구에서 개발한 시나리오를 통해 이 제도가 그 역할을 극대화하고 실효성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The Price-Volume Agreement (PVA) is a system that adjusts prices of pharmaceuticals when utilization quantities increase, and is expected to play a key role in managing pharmaceutical spending by National Health Insurance (NHI). However, the current system needs some improvement to meet the changing environment. In this study, various PVA revision senarios were developed using the 2015-2017 PVA results and NHI pharmaceuticals claims data, and the budget impact by each senario was analyzed. During the 3 years, total 112 medicines' prices were reduced by 4.6% as a results of PVA. As the main factors for the revision scenarios, 'Exclusion criteria' to select the medicines included to PVA and 'price reduction rate' were developed and conjugated. As a results, total 16 scenarios were selected for the budget impact analysis. As a result of simulating the budget impact when these are applied, the maximum savings of over 100 billion won in 2017 was estimated. PVA is a system with great potential in post-market management of drug costs. Not only can the drug cost be contained, but the role of pharmaceutical spending management by government can be expanded through the efficient operation of the system. Through the scenario developed in this study, it is expected that this system can maximize its role and increase its effectiveness.

KCI등재

2투석환자의 진료권 이동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

저자 : 김민경 ( Min Kyoung Kim ) , 권순길 ( Soon Kil Kwon ) , 최웅 ( Woong Choi ) , 탁양주 ( Yang Ju Tak ) , 박종혁 ( Jong-hyock Park ) , 강길원 ( Kil Won Kang )

발행기관 : 한국보건경제정책학회(구 한국보건경제학회) 간행물 : 보건경제와 정책연구(구 보건경제연구) 26권 4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23-45 (2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대표성 있는 자료를 활용한 투석환자의 진료권 이동 현황 및 이에 미치는 영향 요인 분석을 바탕으로 향후 투석 환자의 효율적인 의료이용을 위한 관리 정책에 참고자료가 될 수 있는 정보를 제공하고자 한다. 이를 위해 2003년~2015년까지 건강보험수급자의 자격 및 청구자료, 의료기관자료, 대한신장학회자료, 통계청자료를 활용하여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고 분석에 활용하였으며, 개인, 의료기관, 지역사회특성에 따라 투석환자의 진료권 이동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을 파악하기 위하여 다수준로지스틱 회귀분석을 하였다. 투석환자의 특성요인으로 남자, 29세 이하의 연령, 소득 9~10분위, 복막투석을 하는 경우 거주지역과 투석지역이 불일치하였고, 동반상병지표가 낮을수록, 입내원일수가 짧을수록 거주지역과 투석지역이 일치하였다. 의료기관요인으로 요양병원을 이용하는 경우 거주지역과 투석지역이 불일치하였고, 병상수가 적을수록 거주지역과 투석지역이 일치하였다. 지역사회요인으로 지역투석기수가 많을수록, 재정자주도가 높을수록, 고령인구비율이 높을수록, 인구밀도가 높을수록 거주지역과 투석지역이 일치하였다. 따라서 투석환자는 대진료권보다 중진료권 위주의 자원 배분과 지리적 인접성을 높이기 위해 진료권을 재편성함으로써 진료권간 연계를 통하여 의료이용의 지역적 불균형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정책적인 지원이 필요하다.


This study attempts to fill this gap by analyzing the migration of dialysis patients between medical service regions and the underlying factors influencing the migration, thereby providing a reference data for future medical services management policy of dialysis patients. The database for the analysis was established by using the qualification and insurance claim data of health insurance recipients, medical institution data, Korean Society of Nephrology data and national statistical office data, from 2003 to 2015. The effect of the Migration of Dialysis Patients between Medical Service Regions on individual, medical institutions and community characteristics were analyzed by multilevel logistic regression analysis. There is greater inconsistency between the residential and medical service regions for dialysis patients who are male, under 29 years old, belong in the 9th-10th income quintile, and are performing peritoneal dialysis, while there is greater consistency if the co-morbidity index is lower and periods of staying in or visiting hospitals are shorter. In terms of medical institution factors, greater inconsistency is exhibited if patients use care hospitals, and greater consistency with lower number of beds. For the local social factors, consistency increases with a higher number of dialyzers and higher financial independence, a greater ratio of aging population and population density. To conclude, political support is required to resolve the imbalance in medical services by reorganizing the medical service boundaries and enhancing the geographical proximity and resource distribution to patients around medium-sized medical service regions rather than large ones.

KCI등재

3노인장기요양보험 도입이 요양병원 입원환자의 장기요양시설 이용에 미친 영향

저자 : 조윤민 ( Yoon-min Cho ) , 권순만 ( Soonman Kwon )

발행기관 : 한국보건경제정책학회(구 한국보건경제학회) 간행물 : 보건경제와 정책연구(구 보건경제연구) 26권 4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47-72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2008년 우리나라에는 심신기능이 저하된 노인들에게 일상생활을 돕는 목적으로 노인장기요양보험이 도입되었다. 본 연구에서는 노인장기요양보험 도입 이후, 비효율적 의료자원 사용이라고 인식되었던 사회적 입원이 장기요양서비스 이용으로 대체되었는지 알아보기 위해, 노인장기요양보험 도입이 요양병원 내 입원환자의 장기요양시설 이용에 미친 영향을 파악하고자 하였다. 연구 결과, 정책수혜군의 장기요양시설 이용확률이 비교군보다 19.9%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요양병원에 적용되는 재원일수에 따른 입원료 수가 감산제의 효과를 살펴본 결과, 입원료 5% 감산은 정책수혜군의 장기요양시설 이용에 미치는 영향은 없었던 반면 10% 감산은 장기요양시설 이용을 양의 방향으로 조절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결론적으로, 장기입원을 방지하고자 시행되고 있는 입원일수에 따른 입원료 수가 감산제의 효과가 제한적이므로 실효성이 있는 수준까지 감산 수준을 높이는 것을 제안한다.


The public Long-term Care Insurance (LTCI) was introduced in July 2008. The main purpose of LTCI is to contribute to healthy aging of older people by providing timely and appropriate care services. Furthermore, it is expected to improve the distributional efficiency by reducing older people's social admissions, which is considered medically unnecessary, due to social reasons such as an absence of the in-home caregiver.
This study aimed to evaluate the effects of the LTCI introduction on utilization of long-term care facility (LTCF) by inpatients in long-term care hospitals (LTCH). In particular, whether the medical fee reduction, which is the penalty for extended hospital stays, has affected the LTCF uses by the LTCH patients was evaluated.
The results showed that LTCF uses of the treatment group was 19.9% higher than that of the comparison group. In order to estimate the effect of the medical fee reduction policy, an interaction term between the policy treatment and medical fee reduction was introduced in the model. Study results indicated that the 5% reduction of the medical fee did not affect the use of LTCF of the treatment group while while a 10% reduction increased the LTCF utilization.
In conclusion, in order to improve the care continuity between medical services and long-term care and to reduce hospitalization with long-term stay, it is necessary to reform the medical fee reduction policy as penalty for long-term stay in long-term care hospital.

KCI등재

4노인의 사회활동과 인지기능

저자 : 양혜경 ( Hae Kyung Yang )

발행기관 : 한국보건경제정책학회(구 한국보건경제학회) 간행물 : 보건경제와 정책연구(구 보건경제연구) 26권 4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73-104 (3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노인의 사회활동이 인지기능에 미치는 영향을 고령화패널조사(KLoSA) 1차~7차 자료를 활용하여 분석하였다. 실증 분석에 있어서 사회활동과 인지기능 간의 상호적 관계를 고려하여 동태적 패널분석모형인 Arellano-Bond(AB) 모형을 활용하였다. 사회활동을 공식적 사회활동과 비공식적 사회활동으로 구분하고 성별로 나누어 분석한 결과, OLS와 고정효과모형에서는 공식적 사회활동과 지인과의 만남 등의 비공식적 사회활동은 남녀 노인의 인지기능과 정적인 관계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인지기능과의 역인과성을 고려한 AB모형 추정 결과 여성 노인의 경우에는 공식적 사회활동의 영향이 유의하지 않았으며 비공식적 사회활동인 지인 그리고 자녀와의 만남이 여전히 인지기능과 정적인 관계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 노인의 경우에는 역인과성을 보정한 이후에도 공식적 사회활동이 인지기능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세부 인지기능별로는 여성의 경우 지인과의 만남이 시간 및 장소지남력, 기억등록, 기억회상, 언어 및 시공간구성에 영향을 미쳤으며 자녀와의 만남은 시간 및 장소지남력, 기억등록, 언어 및 시공간구성에 영향을 미쳤다. 남성의 경우에는 자녀와의 만남이 기억 등록에 영향을 미쳤다. 본 연구의 결과는 여성과 남성에 따라 사회활동의 효과에 차이가 있으며 인지기능 저하 지연 및 예방을 위해서는 공식적 사회활동 뿐 아니라 비공식적 사회활동의 효과에 주목하고 적극 장려할 필요가 있다는 것을 시사한다.


This paper studies the effect of social activities on cognitive functioning of Korean older adults. Social activities and cognitive functioning can have reciprocal relationship, and to address the reverse causality we analyze 2006 to 2018 waves of Korean Longitudinal Panel Study (KLoSA) using Arellano-Bond (AB) GMM estimation. Social activities are classified as formal and informal. Formal social activities are measured as the frequency of participating in religious, leisure, cultural, political activities, sports, alumni societies, and volunteering. Informal social activities are measured as the frequency of engaging in face to face meeting with friends and children. Results from the fixed effects estimation show that for both men and women, social activities have positive relationships with cognitive functioning. However, in AB estimation, for women, while formal social activities are not significantly related with cognitive functioning, meeting friends and children are positively related with cognitive functioning. For men, formal activities are positively related with cognitive functioning even after addressing the reverse causality. By specific skills of cognitive function, informal social activities are positively related with orientation, immediate recall, delayed recall, and language ability for women. For men, meeting with children is positively related with immediate recall. Our results show that the effect of social activities on cognitive function are different for men and women which implies different intervention is required for men and women. In addition, to prevent cognitive decline, participation in formal social activities as well as informal social activities are necessary.

KCI등재

5정주형 이민자에서 상용치료원이 투약순응도에 미치는 영향

저자 : 강희진 ( Hee-jin Kang ) , 강신우 ( Cinoo Kang ) , 조혜민 ( Hyemin Cho ) , 장선미 ( Sunmee Jang )

발행기관 : 한국보건경제정책학회(구 한국보건경제학회) 간행물 : 보건경제와 정책연구(구 보건경제연구) 26권 4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05-126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당뇨는 지속적으로 적절한 관리가 필요한 만성질환으로 상용치료원이 있거나 투약순응도가 높은 당뇨 환자는 입원이나 응급실 방문 횟수가 줄어들고, 당뇨관련 합병증 발생 가능성이 낮아진다. 그러나 당뇨를 앓고 있는 정주형 이민자의 의료이용 및 투약순응 양상에 대하여 연구가 거의 이루어지지 못했다. 본 연구는 국내 장기간 거주하는 정주형 이민자들의 당뇨 치료를 위한 상용치료원과 투약순응도를 분석하고자 한다.
2011년-2015년 국민건강보험공단의 건강보험 심사데이터를 이용하여 분석하였으며 이민자는 건강보험 대상자로 한정하였다. 2012년 당뇨로 진단받고 처음으로 혈당 강하제를 복용하는 당뇨환자를 만 3년간 추적 관찰하였다. 3년 동안 당뇨 치료를 위해 방문한 의료기관을 확인하여 상용치료원이 있는지 여부와 투약순응도를 Medication Possession Ratio(MPR)를 이용하여 산출하고, MPR 80%이상인 경우를 투약순응군으로 정의하였다. 또한 연령, 성별, 이민유형, 거주 지역, 가족 구성원 수, 동반질병 등을 보정하여 상용치료원과 투약순응도의 관계를 로지스틱회귀분석을 적용하여 검정하였다.
방문한 의료기관이 3년 동안 1개소(단골)인 경우가 15.6%, 5곳 이상인 경우도 27.2%였다. 투약순응도는 3년 동안의 평균은 64.0%였고, 처음 6개월 동안 평균 73.0%였으나 24개월이 경과되었을 때는 60%로 시간이 지나면서 낮아졌다. 투약순응도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 분석결과, 투약비순응군이 될 가능성이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영주권자에 비해 결혼이민자가 더 높았고, 방문한 의료기관 수가 1곳인 곳에 비해 5곳인 경우에서 더 높았다.
정주형 이민자에서도 상용치료원이 있는 경우가 투약순응도를 더 높일 수 있어 상용치료원의 중요성을 확인하였으며, 국내 이민자에서도 적용됨을 확인하였다.


Diabetes is a chronic disease that requires continuing medical care and self-management. Diabetes patients with a usual source of care or high medication adherence are less likely to be hospitalized or visited the emergency room or to develop diabetes-related complications. However, Little study has been done on a usual source of care and medication adherence in domestic immigrants with diabetes. Therefore, this study aims to identify a usual source of care and medication adherence in immigrants with diabetes.
We analyzed using the health insurance claim data from 2011 to 2015 and included immigrants enrolled in health insurance. We selected immigrants who had prescriptions at the time of diabetic diagnosis in 2012 and followed them for 3 years. A usual source of care and medication adherence by Medication Possession Ration (MPR) were calculated and high medication adherence was defined by greater than or equal to 80% of MPR. To explore an association between medication adherence and a usual source of care among immigrants, multiple logistic regression was conducted.
For 3 years, 15.6% of the patients visited one medical institution (regular) and 27.2% of the patients visited more than five. The mean MPR for 3-year durations was 64.0%. The MPR decreased by 60% at 24 months. As a result of the analysis of factors influencing medication adherence, the likelihood of becoming a non-adherence group was higher in marriage immigrants than in permanent residents, and higher in patients visited more than five medical institutions compared to one.
As patients who had a usual source of care could further increase the medication adherence, the importance of the usual source of care was confirmed, and it was also applied to domestic immigrants.

KCI등재

6고령층 건강상태의 변화와 사회경제적 요인의 영향

저자 : 백명호 ( Myungho Paik )

발행기관 : 한국보건경제정책학회(구 한국보건경제학회) 간행물 : 보건경제와 정책연구(구 보건경제연구) 26권 4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27-151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는 고령화연구패널조사를 활용하여 2006~2018년의 기간 동안 나타나는 60~79세 고령층의 건강상태의 변화를 사회경제적 특성 변화와 사회경제적 특성의 영향 변화로 나누어 설명한다. 건강변수는 주관적 건강상태, 건강문제로 인한 활동 제한, 만성질환 보유 여부에 따라 다섯 가지 변수를 활용한다. 우선 건강상태의 변화와 교육수준 및 일자리 특성 등 사회경제적 요인의 변화를 살펴본 후 확률모형의 추정과 Blinder-Oaxaca 분해법을 활용하여 건강상태의 변화를 특성효과와 계수효과로 나누어 살펴본다. 분석 결과 이 기간 동안 고령층의 교육수준은 빠르게 향상되고, 상용직 근로자 등 경제활동에 참여하는 비율도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난다. 또한 주관적 건강상태와 활동 제한 여부로 살펴본 고령층의 건강은 전반적으로 향상된 것으로 나타나며, 교육수준의 향상, 경제활동 참여 증가 등 고령층의 평균적인 사회경제적 특성의 변화가 건강상태 개선의 많은 부분을 설명하고, 계수효과는 거의 없는 것으로 나타난다. 이와 달리 객관적 지표인 만성질환 보유 여부를 기준으로 살펴보면, 교육수준으로 인해 나타나는 건강격차가 오히려 커지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이 결과는 교육수준 등 사회경제적 특성에 따라 생활습관, 의료접근성, 의료서비스 이용 등의 변화에 나타나는 차이를 고려한 추가 연구가 필요함을 보여준다.


Using the Korean Longitudinal Study of Ageing, this paper studies the changes in health of the elderly aged between 60 and 79 during 2006-2018. The overtime change in elderly health could be affected by the change in socioeconomic characteristics and the change in their impacts on health. The study examines five health variables related to subjective health condition, activity restriction, and chronic diseases. It first scrutinizes the changes in health and socioeconomic factors, such as education and employment. Using the estimation results of probability models, it applies the Blinder-Oaxaca decomposition. On the one hand, the educational attainment of the elderly improves on average, and the labor force participation rate and employment rate also increase steadily. On the other hand, based on the subjective health reports, the elderly health improves during the period, and the improvement seems to be explained mostly by the changes in socioeconomic characteristics involving the increase in educational attainment and labor force participation. These results do not change much even if the activity restriction is used as the health measure. However, when the morbidity of chronic diseases is used, the results are different. The health gap by education seems widened during the period, which should be examined by further research along with the changes in elderly's lifestyles, access to medical services, and usage of services.

1
권호별 보기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 | | |
1연안해역에서 석유오염물질의 세균학적 분해에 관한 연구

(2006)홍길동 외 1명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해당 간행물 관심 구독기관

연세대학교 서울대학교 고려대학교 경희대학교 성균관대학교
 77
 67
 45
 21
 20
  • 1 연세대학교 (77건)
  • 2 서울대학교 (67건)
  • 3 고려대학교 (45건)
  • 4 경희대학교 (21건)
  • 5 성균관대학교 (20건)
  • 6 한국보건사회연구원 (16건)
  • 7 충북대학교 (13건)
  • 8 이화여자대학교 (12건)
  • 9 건강보험심사평가원 (11건)
  • 10 선문대학교 (9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