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한국경제지리학회> 한국경제지리학회지

한국경제지리학회지 update

Journal of the Economic Geographical Society of Korea

  • : 한국경제지리학회
  • : 사회과학분야  >  경제학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계간
  • : 1226-8968
  • :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1호(1998)~22권4호(2019) |수록논문 수 : 699
한국경제지리학회지
22권4호(2019년 12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절합된 (비-)경제적 관행의 공간과 사회적 재생산: 북한 시장화에 대한 경제지리학적 접근

저자 : 김부헌 ( Boo-heon Kim ) , 이승철 ( Sung-cheol Lee )

발행기관 : 한국경제지리학회 간행물 : 한국경제지리학회지 22권 4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381-404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북한 이탈주민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와 심층 면담 결과를 활용하여 북한 내 여러 경제주체들이 경제위기에 어떻게 대응해왔고 이를 통해 나타나는 다양한 경제관행들이 공간성과 어떻게 얽혀 있는지를 규명하는데 목적이 있다. 본 논문은 북한의 시장화를 경제지리학에서 최근 논의되고 있는 '길들이기' 관점에서 바라볼 필요가 있음을 주장하고자 한다. 이와 같은 관점에서 북한의 시장화를 이해할 때 우리는 시장화를 헤게모니 권력을 갖는 거대프로젝트로서 '저편에 놓여 있는' 무엇이 아니라 공간 내 다양한 경제주체들이 일상생활의 관행을 통해 끊임없이 (재)구성하고 있는 것으로 설명할 수 있다. 경제적 위기와 파열, 경제적 주변화에 대한 경제주체의 대응전략은 경제와 비경제가 절합되어 있는 관점에서 파악할 수 있다. 구체적으로 본 논문은 일상생활의 다양한 대응전략이 경제적, 비경제적 요인들에 의해 중층결정되어 있으며 관행의 효과성은 권력관계에 따라 차별적으로 나타나고 있음을 강조한다.


The paper aims to identify how North Korean various economic agents respond to the economic crisis in North Korea, and how these multiple practices are entangled with its spatiality by through the questionnaire survey and in-depth interview targeted at North Korean refugees. The paper argues that it needs to examine the marketization in North Korea in terms of the domesticating recently debated in economic geography. In this perspective, the marketization in North Korea could be explained not as a grand project 'out there' with hegemonic power, but as various economic agents within their space are constantly (re)constructed through everyday life practices. Economic agents' responses to economic crisis, economic rupture, and economic marginalization could be identified in terms of articulation between economic and non-economic factors. More specifically, the paper emphasizes everyday life responses are over-determined by their economic and non-economic factors and its effectiveness is differentiated by their power relations.

KCI등재

2대북 제재와 인도적 원조의 지정학

저자 : 이종운 ( Jong-woon Lee )

발행기관 : 한국경제지리학회 간행물 : 한국경제지리학회지 22권 4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405-421 (1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과 이에 대응한 국제사회의 강도 높은 경제제재가 실행되면서 대북 인도적 지원은 2010년대 매우 낮은 수준에 머물고 있다. 본고는 대북지원의 향후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국제사회가 그동안 진행해온 인도적 원조의 추이와 성과, 문제점을 살펴보고, 대북지원 개선방안을 제시하고자 한다. 북핵문제가 악화되면서 원조를 정치적으로 도구화하는 경향이 심화되었다. 또한 모금실적 부진으로 국제기구와 단체들의 지원활동이 구호형 사업으로 명맥을 겨우 유지하면서 원조의 질적 수준과 개발협력 효과성이 매우 낮은 실정이다. 대북지원의 현격한 감소 원인으로 경제제재 자체 효과와 함께 원조 장기화에 따른 공여국과 단체들의 피로감 증대, 북한당국의 외부 지원활동에 대한 과도한 제약 등이 작용하고 있다. 본 연구는 국제기구 보고서와 유엔통계 분석을 통해 2010년대 국제사회의 대북지원 동향에서 드러나는 특징의 하나로 농업분야 지원의 비중은 낮아지고 보건·의료 분야가 확대된 것을 밝혔다. 인도주의적 원조는 빈곤 완화와 취약계층을 보호하기 위한 국제사회의 보편적 가치 실현이 강조된다. UN안보리 대북제재 결의안에서도 경제제재가 일반주민들에 대한 부정적 영향 초래 및 원조단체의 구호활동을 제한할 의도가 없음을 명확히 하고 있다. 따라서 고강도의 경제제재로 인해 실질적으로 크게 제약 받고 있는 대북 인도지원활동에 대한 확대조치가 진행되어야 하며, 나아가 국제개발협력의 플랫폼이 되고 있는 지속가능개발목표(SDGs)와 연계된 원조 실행이 필요하다.


International aid to North Korea remains far below the humanitarian needs of vulnerable people. This paper examines the trajectory of international humanitarian assistance to North Korea over the last two decades with the focus on its decline in the context of the country's nuclear standoff and corresponding stringent sanctions. In so doing, the paper addresses major problems associated with North Korea's reception of foreign aid and operational constraints placed on humanitarian activities in the country. It shows that humanitarian assistance to North Korea has been largely shaped by geopolitical dynamics. A survey of UN reports and statistics also suggests a shifting trend in recent international aid to North Korea. The decline of aid and multiple operational obstacles faced by humanitarian organizations, for instance, have led to a fall in agricultural support and a proportional rise in health and related services. While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include an exemption provision, humanitarian assistance to North Korea has been constrained by stringent sanctions, which have led to adverse consequences for the civilian population. In this regard, the paper suggests some policy directions for international aid to North Korea amidst negotiations over denuclearization, while stressing an urgent need to address the negative impact of sanctions on vulnerable groups in the country.

KCI등재

3세계체제 간극을 활용한 국제 이주를 통한 자본축적 과정: 옌볜 귀환 조선족 자영업자를 사례로

저자 : 지상현 ( Sang-hyun Chi ) , 이승철 ( Sung-cheol Lee ) , 정수열 ( Su-yeul Chung )

발행기관 : 한국경제지리학회 간행물 : 한국경제지리학회지 22권 4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422-437 (1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국제 이주에 대한 폭넓은 논의가 이루어진 데 반해 이주자가 출발지로 되돌아가는 귀환 이주에 대한 연구는 비교적 많지 않다. 이는 귀환 이주를 자본 축적 이후의 성공적 귀환이나 적응 실패로 인해 돌아가는 현상으로 비교적 단순하게 인식해왔기 때문이다. 조선족이 국내로 대거 이주해온 지 이십여 년을 넘기면서 귀화하는 사람뿐만 아니라 귀환하는 이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다. 본 연구는 옌볜으로 귀환하여 자영업에 진출한 조선족을 대상으로 귀환 이주가 어떠한 전략적 선택 속에서 이루어졌는지 살펴본다. 최근의 옌볜 상업 경관은 귀환 조선족의 자영업 진출로 적지 않은 변화가 나타나고 있다. 특기할만한 점은 귀환 조선족에게 있어 한국 체류는 단순히 사업 자금을 마련하기 위한 것만은 아니었다는 것이다. 한국 경험과 네트워크는 옌볜에서 자본 축적의 새로운 기회를 찾고 넓히는 데 기여하고 있다. 이는 세계체제론 관점에서 옌볜 조선족 자영업자의 귀환이 주는 세계체제 간극을 활용한 자본축적 전략으로 해석될 수 있다.


Compared to the significant number of researches on international immigration, there has been less attention to return migration. This is partly because return migration has been understood as a simple phenomenon resulted from a successful return with accumulated capital or adaptation failure. Since the mid-1990s, a large number of Korean-Chinese have migrated to Korea, and recently it became more common to witness the return of them. This study examines the strategic choice of self-employed Korean- Chinese returning to Yanbian, Recently, an increasing number of Korean-Chinese starts a small business, such as restaurants in Yanbian after accumulating capital in Korea. The relatively short stay in Korea is not only for saving money to initiate their own business. Rather, they could obtain new business opportunities in Yanbian by using the experiences and networks built in Korea. In short, the return migration of the Korean-Chinese to Yanbian can be understood as a strategy of capital accumulation utilizing the gap in the World-systems.

KCI등재

4중국 대북 접경지역의 북한 노동력 진입 유형과 요인

저자 : 이승철 ( Sung-cheol Lee ) , 이용희 ( Yong-hee Lee ) , 김부헌 ( Boo-heon Kim )

발행기관 : 한국경제지리학회 간행물 : 한국경제지리학회지 22권 4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438-457 (2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의 주요 목적은 북한 노동력의 대북 접경지역 진출 유형과 요인을 규명하고자 하는 것이다. 특히, 본 논문은 북한 노동력의 대북 접경지역 진출 경로 및 유형을 1) 대북 무역 상인과 북한 대방의 거래를 통한 진입과 2) 조선족 중개업체와 북한 대방의 거래를 통한 진입으로 구분하였으며, 대북 접경지역의 공간적 맥락에서 북한 노동력의 진출 요인을 분석하고자 했다. 우선 북한 노동력의 대북 접경지역 진입 경로 및 유형은 유엔 결의 2094호 이후 대북제재의 성격이 '촉구(call-upon)'에서 '의무화 및 강제화(decide)'로 전환되면서 크게 두 가지 측면에서 변화가 나타났다. 첫째, 중국 기업에게 북한 노동력을 파견할 수 있는 북한 대방과의 거래 주체가 대북 거래 상인에서 전문화된 조선족 중개업체로 전환되었다. 둘째, 중국으로 파견되는 북한 노동력의 성격이 '중화인민공화국입경출경관리법'과 '외국인재중국취업관리규정'에 따라 공식적인 취업 허가증과 취업 거류증을 취득한 공식 노동자에서 북·중 간 '무역비자협정'과 '국경 주민에 대한 통행증 제도'를 이용하거나 단기 방문 및 관광 비자를 취득하여 편법으로 대북 접경지역에 장기 체류하는 비공식 노동자(informal workers)로 전환되었다. 따라서 북한 노동자에 대한 실질적인 제재가 가해진 이후에 이러한 비공식 노동자들의 안정적인 체류와 관리 및 통제를 위한 전문적인 서비스에 대한 수요가 높아짐에 따라 대북 접경지역에 북한 노동자 중개업체가 활성화되고 있다. 이와 더불어 북한 노동력의 대북 접경지역 진입요인은 세 가지 측면 - 1) 중국 사회보험제도의 개혁에 따른 실질 임금 상승, 2) 대북 접경지역의 취약한 노동시장 구조, 3) 안정적이고 관리 용이한 노동력 활용 -에서 분석했다.


The main purpose of this paper is to identify the entry types and locational determinants of North Korean workers in cross-border regions between North Korea and China. More specifically, the paper has attempted to divide the entry type of them in the regions into two; 1) entry via transactions between Chinese traders with North Korea and North Korea trade companies, and 2) entry via transactions between Korean-Chinese middlemen and North Korean trade companies. Also, it has analyzed main factors of their locational determinants in the spatial contexts of the regions. There have been changes in two perspectives in terms of the entry paths and types of them in accordance with the transformation of characteristics of United Nations sanction against North Korea from 'call-upon' to 'decide' after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 2094 in 2013. Firstly, main agents who have dealing with North Korean trade companies which have right to dispatch North Korean workers have been changed from Chinese traders into Korean-Chinese brokers who are specialized in the introduction of North Korean workers with onestop service from visa administrative to labor managements. Secondly, there has been a transfer of North Korean workers in the regions from formal to informal workers who has been admitted into China with a short stay or a tourist visa, and then remained illegally to be employed in China. Therefore, as demands on service which is able to guarantee the security of North Korean informal workers and their managements have increased, Korean-Chinese brokers have been stimulated in the regions after the operation of real international sanctions against overseas North Korean workers. In addition, the main factors of their locational determinants in cross-border regions between North Korea and China are could be analyzed in three perspectives; 1) an increase in real wages in accordance with the reform of the Chinese social insurance system after 2011, 2) the structural vulnerability of labor markets in the regions, 3) the utilization of stable and manageable workers.

KCI등재

5DMSP-OLS 야간영상자료를 이용한 접경지역의 경제성장과 시가지 면적의 시계열 변화 패턴 추정: 중국 지린성을 사례로

저자 : 김민호 ( Minho Kim ) , 조영국 ( Young-kug Joh )

발행기관 : 한국경제지리학회 간행물 : 한국경제지리학회지 22권 4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458-471 (1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DMSP-OLS 야간영상에서 추출된 빛합계지수와 시가지 정보는 사회·경제적 지표 추정과 도시 공간의 역동성 등의 연구에 폭넓게 이용되었다. 본 연구는 1992∼2012년 각 연도의 DMSP-OLS 자료를 이용하여 북한과 인접한 중국 지린성 도시들의 경제성장과 시가지 발달의 시·공간적 변화 패턴을 살펴보았다. 지난 20여 년 동안 지린성 빛합계지수 및 각 도시의 빛합계지수는 모두 성장하였다. 또 빛합계지수와 시가지 면적 가중 중심점의 시계열 변화분석을 한 결과 전자는 북서 방향으로 후자는 남동 방향으로 이동하는 패턴을 따랐다. 이러한 방향성은 중국 정부의 동북진흥전략과 연계된 것으로 추정된다. 향후 연구에서는 DMSP-OLS 자료의 시간적 한계를 극복하기 위한 SNPP VIIRS DNB 영상자료의 공동 활용도 고려되어야 하며, 동시에 경제통계자료와 빛합계지수 간 상관관계에 기반한 회귀모형의 구축을 통해 지역내총생산 등 경제지표의 추정에 관한 연구도 수행되어야 할 것이다.


DMSP-OLS nighttime satellite imagery could be used to derive the sum of lights (SOL) and built-up area, and the two indices have been widely employed to make the estimation of socio-economic variables and the dynamics of urban developments. Considering it, this research investigated the spatiotemporal patterns of economic growth and urbanized area in Jilin Province, China, using DMSP-OLS data for a time span between 1992 and 2012. This study found the SOLs of both the province and most cities to tend to grow during the period. While SOL-weighted centroids' means moved towards northwestern direction, urban-area centroids' means followed the trend of south-eastern migration. These directional patterns could be associated with the Northeast Revitalization Plan of Chinese governments. Nonetheless, a future study will need to consider SNPP VIIRS DNB imagery in order to overcome temhttp poral limitation of DMSP-OLS data. In addition, it is also necessary to estimate socio-economic indices, e.g., growth regional domestic product, using a regression model developed with correlation relationship between economic statistics ad SOL.

KCI등재

6한국 제지산업의 입지 변동

저자 : 조인혜 ( Inhye Cho ) , 장영진 ( Youngjin Jang )

발행기관 : 한국경제지리학회 간행물 : 한국경제지리학회지 22권 4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472-487 (1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제지산업은 거듭되는 원료 및 공정기술의 혁신과 함께 두드러진 입지변동을 겪은 산업으로서 국가 및 지역별생산 조건의 차이로 인해 해당 산업의 구조 및 입지가 상이하게 전개되고 있어 국가 및 지역별 사례 연구는 큰 의의를 갖는다고 하겠다. 본 연구는 국내 제지산업의 발달과정에서 나타나는 입지 변동에 주목하고 이를 생산요소 조건과 시장 및 정부 정책을 중심으로 설명하였다. 먼저, 20세기 초반부터 오늘에 이르기까지 국내 펄프·제지산업은 생산요소 조건, 특히 원료 조건의 변화와 관련하여 펄프공정 중심에서 제지공정 중심으로 산업의 구조가 변화되었음을 고찰하였다. 둘째, 오늘날 제지산업계에서는 원료와 시장을 입지선정과 관련하여 어떻게 고려하고 있는지 파악하였다. 마지막으로, 1970년대 말부터 수도권에 대한 입지규제가 시행됨에 따라 제지산업의 입지 변동이 어떻게 진행되었는지 설명하였다.


The paper industry has experienced locational shifts in the continuous innovations in raw materials and process technology. Due to the different conditions of production according to various nations and regions, the structure and location of the paper industry has evolved. Therefore, case studies of individual nations and regions are significant in understanding the various developments in the paper industry. The present study focuses on the locational shift in the development process of the paper industry in Korea, and explains the conditions in the factors of production, market and government policies. Firstly, the study examines the changes in the structure of the Korean pulp and paper industry from the early twentieth century until today, the conditions for factors of production, the change in the raw materials, the Korean paper industry staring as a pulp manufacturing process-focused then into a paper manufacturing process-focused. Secondly, the study determines how the current paper industry considers raw materials and market in the location selection process. Finally, the study explains how the locational shifts in the paper industry progressed with the implementation of location regulations in the metropolitan area since the late 1970s.

KCI등재

7역내외 밸류체인과 부가가치 교역구조 분석을 통한 Asia Decoupling 가설 검증

저자 : 오혁종 ( Hyeok-jong Oh ) , 곽노성 ( Ro-sung Kwak )

발행기관 : 한국경제지리학회 간행물 : 한국경제지리학회지 22권 4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488-512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동아시아의 외부 선진 경제권과의 디커플링 가설을 최신 부가가치 교역통계를 활용하여 지역과 국가간 교역패턴 변화를 중심으로 검증하였다. 분석방법으로 부품이나 중간재 교역비중 등을 통한 간접 측정방법이 아닌 실제 부가가치의 역내외 배분 정도를 직접 측정할 수 있는 부가가치 창출능력 지표를 활용했다. 분석 결과, 첫째, 2000년대 중반까지 동아시아 성장엔진으로 작용했던 최종수요와 수출의 역내 부가가치 창출능력이 국제금융위기 이후 급격히 감소하여 정체상태에 머물고 있는 현상이 확인되었다. 둘째, 지역내 국가간 부가가치 배분 패턴의 변화에서 GVC 발전을 통해 미래 성장동력 배양을 기대할 수 있는 후발 개도국의 기부능력이나 수혜능력에 의미 있는 변화가 발견되지 않았다. 마지막으로 동아시아 중심국으로 기능하고 있는 중국의 역내 부가가치 기부능력이 2000년대 중반 이후 현저히 감소한 반면 수혜능력은 크게 늘어나면서 경쟁관계에 있는 역내 선진 경제국의 부가가치 수혜능력이 상대적으로 줄어드는 등 중국의 역내 부가가치 창출능력이 제한적임을 발견하였다.


This study examines the 'Asia Decoupling' hypothesis, focusing on changes in trade patterns between regions and countries, based on the latest value added trade statistics. As an analytical tool, indicators that can directly measure the degree of distribution of actual value added were used. Main findings are: Firstly, creating potential at regional level which used to be the growth engine of East Asia until the mid-2000s declined sharply after the global financial crisis. Secondly, in the development pattern of the value added distribution network, no positive change has been detected in the give-out or gain capacity of emerging countries that can generate future growth in East Asia through GVC development. Lastly, China's value added contributing capacity, as different from the hub countries in other regions such as US and Germany, has declined significantly since the mid 2000s, while its capability to benefit greatly increased, and the gain potential of advanced group countries in competition with China is decreasing. We suggest the establishment of intra-regional economic cooperation mechanism including all countries in East Asia for expanding the value creating capacity in the region.

KCI등재

8서울시 지하철 네트워크의 접근성과 공간적 형평성

저자 : 송예나 ( Yena Song ) , 이금숙 ( Keumsook Lee ) , 장한울 ( Hanwool Jang )

발행기관 : 한국경제지리학회 간행물 : 한국경제지리학회지 22권 4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513-525 (1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서울시 지하철은 1974년 개통되어 네트워크를 지속적으로 확대해왔다. 지하철은 최근 전체 여객 통행의 40%정도를 담당하며 가장 자주 사용되는 교통수단으로 자리매김하였다. 따라서 지하철 접근성이 시민들의 일상생활에 미치는 영향이 매우 크다고 볼 수 있다. 하지만 지하철을 비롯한 대중교통 자원은 공간적으로 균등하게 분배되지 않아 이로 인한 혜택이 불균등하게 배분되는 경우가 일반적이다. 본 연구에서는 서울시 지하철 접근성의 공간적 분포와 형평성을 살피고자 한다. 지하철 접근성은 역 간 이동시간을 계산하여 산출하였고 형평성은 지니계수를 적용하여 수치화하였다. 그 결과 지하철 접근성은 중심부-주변부 패턴을 보이며 중심업무지구는 높게 서울시 외곽은 낮게 나타났다. 또한 지하철 네트워크는 인구 및 대중교통 의존 계층의 공간 분포보다 고용자 분포를 고려해 보았을 때 보다 공평하게 배분되어 있음을 확인하였다.


In Seoul, the subway system has been in use since 1974 and is the most frequently used travel mode accounting for approximately 40% of passenger journeys in 2015. As such the subway system is widely adopted by people and therefore, can have great impacts on their everyday life. However, it is easily noted that transit resources are not distributed spatially uniform, in other words, not all parts of the city gain the same benefits from their networks. This study aims to examine the inequity of spatial distribution of subway networks based on accessibility. Accessibility of subway networks are calculated based on the time-distance between stations and then equity is measured using the Gini index. Resulted map of subway accessibility shows that the benefits are not evenly distributed in Seoul with a pattern of highly accessible core - less accessible periphery areas. Also the subway accessibility network has fairer distribution against the employees' distribution rather than the distribution of general population or possibly transit dependent groups.

KCI등재

9안전한 먹거리 지키기와 경영합리화의 사이에서 - 광주 빛고을아이쿱생활협동조합의 사례를 중심으로

저자 : 홍성흡 ( Sung Heup Hong )

발행기관 : 한국경제지리학회 간행물 : 한국경제지리학회지 22권 4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526-538 (1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한국 아이쿱생활협동조합 산하의 빛고을아이쿱생활협동조합을 대상으로 안전한 먹거리 확보라는 가치추구와 경영합리화라는 현실적 필요가 경합하면서 때로는 절충해 나가는 전략과 대응 방안을 연구한 결과이다. 이글에서는 아이쿱생협과 빛고을생협의 역사를 살펴본 위에, 빛고을생협의 위상과 정체성을 설정하는데 중요한 계기를 마련해준 더불어사건과 매장사업을 둘러싼 지역시민사회단체 간의 알력과 갈등 양상을 살펴보았다. 빛고을생협은 창립준비기부터 여러 어려움을 겪었고 창립 이후에도 생협이 표방하는 핵심 가치의 근간을 훼손하는 사건이 발생하여 침체기를 겪기도 하였으며 지역사회, 특히 시민사회운동 측으로부터도 일부 긍정적이지만은 않은 평가를 받고 있다. 그렇지만 빛고을생협은 꾸준히 조합원의 수를 늘려나가고 있고 지역 시민사회와의 연대활동도 생협의 고유 영역을 벗어나 정치적, 사회문화적 영역으로까지 한층 확대되고 있다. 이러한 경영 및 활동영역의 확장은 매장사업의 순조로운 안착을 배경으로 한 것이었다. 그러나 매장사업의 중요성이 점차 커지면서 경영합리화를 위해 불가피하게 조합원의 수를 지속적으로 늘려나가야 한다는 점, 실무조직의 규모가 점차 커지면서 관료화의 경향이 엿보인다는 점, 전업주부가 거의 없는 상황에서 핵심적인 여성 활동가를 양성하는데 어려운 점이 많다는 점 등 해결해야 할 과제가 앞에 놓여 있다.


This study aims to understand history and adaptive strategies of Bitgoul iCOOP Consumer's Coopertive Association(BCCA). BCCA have twofold identity as civil society organization and economic management organization. Going through several ups and downs from the founding up to now date, BCCA has adapted successfully. The numbers of association member have steadily increased and activity areas have extended consistently. Moreover united activity with local civil society have expanded both quantitatively and qualitatively. These success results from store business which stated from 2008. But maintaining successful management conditions, the numbers of association member should increase steadily and staff organization have grown in size. At the results, BCAA have been bureaucratized and recruitment of core staffs is difficult more and more.

KCI등재

10홍대앞 사례를 통한 문화적 포용성 개념의 적용

저자 : 박민하 ( Minha Park ) , 이병민 ( Byungmin Lee )

발행기관 : 한국경제지리학회 간행물 : 한국경제지리학회지 22권 4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539-554 (1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도시 포용성의 함의를 영역성과 함께 관계성을 더해 확장하여, 사회적 포용성과 유기적으로 연계되는 '문화적 포용성'의 개념화 모델을 제시한다. 문화적 포용성은 관계의 필요와 공간의 연결, 행위를 통한 실행의 과정을 바탕으로 유기적·학습 관계의 형성 및 공적 공간을 중심으로 한 개방성의 창출, 다양한 주체의 실천으로 연계될수 있다. 구체적으로는 문화적 포용성의 개념을 '홍대앞' 사례에 적용한다. 최근 홍대앞은 개별 주체 및 그룹·집단들(예술가, 주민, 관, 학생, 문화 활동가, 시민, 관광객 등)의 다양성을 보호할 수 있는 환경 조성, '홍대앞 놀이터', '걷고싶은 거리', '경의선 책거리' 등의 공적 공간 형성,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 및 수평적인 관계망, 접속 등의 요소가 공존의 가치로 나타나고 있다.


This study suggests a conceptualization model of 'cultural inclusiveness' organically connected to social inclusiveness, by expanding the implications of urban inclusiveness to the domain and relationship. Based on the process of necessity of relation, connection of space, and execution of act, the cultural inclusiveness could be connected to the formation of organic/learning relation, the creation of openness focusing on public space, and the practice of diverse subjects. Concretely, the concept of cultural inclusiveness is applied to the case of 'Hongdae-ap'. The recent Hongdae-ap is showing the value of coexistence such as the establishment of environment that could protect the diversity of individual subjects and groups(artists, residents, government officials, students, cultural activists, citizens, tourists, and etc.), the formation of public space such as 'Hongdae-up playground', 'pedestrian-friendly street', and 'Gyeongui- Line book street', social network service & horizontal network, and access.

12
권호별 보기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 | | |
1연안해역에서 석유오염물질의 세균학적 분해에 관한 연구

(2006)홍길동 외 1명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해당 간행물 관심 구독기관

서울대학교 경희대학교 한국해양대학교 한양대학교 전북대학교
 50
 42
 34
 34
 33
  • 1 서울대학교 (50건)
  • 2 경희대학교 (42건)
  • 3 한국해양대학교 (34건)
  • 4 한양대학교 (34건)
  • 5 전북대학교 (33건)
  • 6 연세대학교 (26건)
  • 7 한국방송통신대학교 (25건)
  • 8 부산대학교 (22건)
  • 9 경상대학교 (22건)
  • 10 중앙대학교(서울) (22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