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단국사학회> 사학지

사학지 update

The Historical Journal

  • : 단국사학회
  • : 인문과학분야  >  동양사
  • :
  • :
  • : 연속간행물
  • : 반년간
  • : 1226-1548
  • :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0호(1967)~55권0호(2017) |수록논문 수 : 442
사학지
55권0호(2017년)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1돌궐(突厥)·고보녕(高寶寧)의 흥기와 고구려(高句麗)의 대응

저자 : 전상우 ( Jeon Sang-woo )

발행기관 : 단국사학회 간행물 : 사학지 55권 0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1-25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고구려를 경계하던 北齊가 577년 멸망하면서 돌궐과 高寶寧세력이 요서에서 세력 확장을 시도했다. 고구려는 요하 일대를 둘러싼 정세에 변화가 발생했음을 감지하고 565년 이후 진행되던 陳과 倭로의 외교활동을 중단했다. 당시 요하 주변에는 거란과 말갈이 위치했는데, 이들에 대한 영향력을 두고 고보녕·돌궐과 고구려가 갈등을 빚었기 때문이다. 고구려는 요하에서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北周, 隋와 통교했으며 신라에 대한 공세 준비도 유보했던 것 같다. 그러나 돌궐을 제압하고 陳을멸망시킨 隋가 요서에 영향력을 미치기 시작하면서 고구려와 충돌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이런 상황에서 隋가 고구려에 璽書를 보내고 고구려가 화답하면서 양측의 갈등은 전면에 표출되지 않았다. 그럼에도 이후 계속해서 隋가 요서에서의 세력 확장을 시도하자 고구려는 대외정책을 바꿔 세력권 사수를 위한 본격적인 군사행동에 나서기 시작한다. 이는 阿旦城전투로부터 시작되었고, 이후 고구려는 요하 및 한반도에서의 주도권 회복을 위해 군사 활동을 포함한 적극적인 자세를 취하게 된다.


The Northern Qi Dynasty, a country that has watched the movement of Goguryeo, was ruined on 577 which led Turks and Gaobaoning to try their expansion around Liaoxi region. Goguryeo noticed change of situation in Liao River area and immediately stopped diplomatic activities with the Chen Dynasty and Wa which have been continued since 565. In that time, Kitan and Mohe were located around Liao River. Goguryeo had conflict with Turks and Gaobaoning in the matter of the influence in the region. To solve the problem in Liao River, Goguryeo entered friendly relations with the Northern Zhou Dynasty and the Sui Dynasty while reserving their thought on attacking Silla. But the Sui Dynasty conquered Turks and the Chen Dynasty which eventually raised the possibility of crushing into Goguryeo. Outwardly, the conflict wasn't witnessed with the Sui Dynasty sending the letter from the emperor and Goguryeo responding. But the Sui Dynasty kept expanding in Liaoxi caused Goguryeo to change its foreign policy and started military action to protect its sphere of influence. The first of its action was Adan-seong attack. After, Goguryeo took aggressive action to restore its initiative on Liao River and the Korean peninsula.

2신라(新羅) 기악백희(伎樂百戱)의 종류(種類)와 전승(傳承) -구나무(驅儺舞)를 중심으로-

저자 : 전덕재 ( Jeon Deog-jae )

발행기관 : 단국사학회 간행물 : 사학지 55권 0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27-68 (4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고는 신라 伎樂百戱의 종류 및 전승과 변용과정 등에 대해서 고찰한 것이다. 신라 기악백희에는 통일 이전에 제작된 憂息樂과 會蘇曲, 新羅五伎(金丸, 束毒, 月顚, 大面, ?猊), 蘇志摩利와 納蘇利, 處容舞와 無得戱등이 있었다. 이 가운데 處容舞, 大面과 ?猊, 高麗樂의 樂曲인 納蘇利와 蘇志摩利등이 驅儺舞의 성격을 지녔다. 9세기 후반에 신라는 당나라의 驅儺儀禮를 수용하여서 섣달 그믐날에 驅儺儀式을 거행하였고, 이때 大面과 ?猊등의 驅儺舞를 공연하였을 뿐만 아니라 金丸과 束毒, 月顚등의 다양한 백희잡기를 함께 공연하였다. 신라의 전통은 고려와 조선시대에 그대로 계승되었다. 處容舞는 驅儺舞의 성격을 지닌 大面이라는 舞樂에 處容의 일화를 결합하여 만든 歌舞로서 고려시대에 구나의례에서 공연되었을 뿐만 아니라 연등회와 팔관회 행사 등에서도 공연되었다.


This paper considers the types and transmission of Silla Entertainment and Dances, its transformation process etc. There was Usikak and Hoisogok which was produced before unification, Geumhwan and Sokdok, Woljeon, Daemyeon, Sanye, Sosimari, Nasori, Cheoyongmu, Muaehee at Silla Entertainment and Dances. Among them, Daemyeon and Sanye, Sosimari, Nasori had characteristics of Gunamu(Dancing chasing a ghost). In the latter part of the 9th century, Silla hosted the ritual to chase ghosts of Tang and performed it on New Year's Eve, at this time, not only the performance of the dancing chasing a ghost such as the Daemyeon and the Sanye, but also the Geumhwan and Sokdok, Woljeon, the various Entertainment and Dances techniques together. The Silla tradition was inherited as it was during the Goryeo and Joseon era. Cheoyongmu was not only performed as a ritual to chase ghosts in the Goryeo period as a singing dance created by combining anecdotes of Cheoyong with the Daemyeon with the character of Gunamu, but also performed at the Yeondeonghoe and Palgwanhoe association event.

3고려 동궁(東宮)의 전각명(殿閣名)과 구조에 대한 시론적(試論的)검토

저자 : 나용재 ( Na Yong-jae )

발행기관 : 단국사학회 간행물 : 사학지 55권 0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69-96 (2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동아시아의 전근대 왕조국가에서 군주의 太子혹은 世子는 그 지위東宮이라 불리는 궁궐 내에서도 특정한 영역을 거처로 하였다. 고려 역시 태자의 공간으로서 東宮이 설치되고 운영되었는데, 그 구체적인 실상에 대해서는 여전히 명확하지 않은 부분이 많은 상황이다. 본고에서는 고려시대의 동궁에 소재하였을 것으로 추정되는 건물과 그 명칭, 그리고 궁궐 내에서의 위치와 내부구조를 살펴보기 위한 목적으로 작성되었다. 동궁에는 宮과 殿및 樓, 그리고 門등의 건물이 설치되었고, 명칭의 경우 여러 사례가 확인된다. 이 중 宮의 명칭은 左春·壽春·麗正, 殿의 경우는 麗正, 門은 春德·?通·育德·元仁·麗正정도가 실제로 동궁의 건물에 사용되었을 전각명으로 보인다. 이 외에 사료에서 확인되는 나머지 명칭의 경우 그것이 실제 동궁 건물의 명칭이었는지 단언하기 어렵다. 그 위치에 대해서는 『宣和奉使高麗圖經』의 기록을 토대로 살펴본 결과, 기존의 연구에서와 같이 會慶殿의 동쪽에 위치하였을 가능성이 높다. 그러나 壽春殿(麗正殿)과 春德·育德元仁太和과 같은 門과 이 외에도 존재하였을 寢殿이나 官屬관련 건물 등의 실재 여부와 배치 상황의 경우, 현재로서는 가능성을 열어놓는 선에서 마무리 지을 수밖에 없다.


For the successor to the monarch, a crown prince (太子) or prince (世子) in the pre-modern dynastic state of East Asia, a specific area in the court, called Donggung (東宮) was taken as a residence, because of the importance, given to that position. In Goryeo, too, Donggung was installed and operated as a space for the crown prince (太子), and concerning the concrete fact, there are many parts that are still not clear. This study was drawn up to investigate the buildings and their names assumed to be located in Donggung during the Goryeo Dynasty period, its position in the court and its internal structure. As a result of a review, in the Goryeo Donggung, buildings including royal palaces (宮), halls (殿), towers (樓), and gates (門) were installed, and many names are identified. Of them, the names of the royal palaces (宮) included Jwachun (左春), Suchun (壽春) and Yeojeong (麗正). The name of the hall (殿) was Yeojeong (麗正). As for the names of the gates (門), Chundeok (春德), Chetong (?通), Yukdeok (育德), Wonin (元仁) and Yeojeong (麗正) were the names, used for the buildings in Donggung. It is difficult to assure that the other names found in the historical records were the names of the actual Donggung buildings. As a result of an examination of the location of Donggung based on the Seonhwabongsa Goryeodogyeong (『宣和奉使高麗圖經』) records, it is very likely that it was located in the east of Hoegyeongjeon (會慶殿) like the existing research. And yet, as of now, it is inevitable to finalize, holding the possibility open, concerning the existence and the situation of the arrangement of the internal structures in Donggung, that is, Suchunjeon (壽春殿) ((Yeojeongjeon (麗正殿)), gates including Chundeok (春德), Yukdeok (育德), Wonin (元仁) and Taehwa (太和), and Chimjeon (寢殿), or buildings related to Gwansok (官屬), which might exist according to the historical records.

4대한민국 임시정부가 광주(廣州)에 머문 자료와 기록

저자 : 한시준 ( Han See-jun )

발행기관 : 단국사학회 간행물 : 사학지 55권 0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97-123 (2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대한민국임시정부는 1937년 7월 20일부터 10월 18일까지 3개월 동안 광주에 머물렀다. 임시정부가 광주에 머문 자료와 기록은 크게 두 가지이다. 하나는 임시정부에서 생산한 자료이고, 다른 하나는 임시정부에서 활동한 인물들이 남긴 회고록이다. 임시정부에서 생산한 자료는 『大韓民國臨時政府公報』와 제31회 임시의정원 회의록 이 있고, 金九·鄭靖和·崔善嬅·池復榮·金信등이 남긴 회고록이 있다. 임시정부는 1938년 7월 17일 湖南省長沙를 떠나 7월 20일 廣州에 도착하였다. 이동에 큰 도움을 준 것은 호남성 主席張治中이었다. 장치중이 기차한 칸을 마련해주었고, 廣東省주석 吳鐵城에게 소개장도 써 주었다. 임시정부는 오철성의 도움으로 광주시내 東山柏園에 사무소를 설치하였고, 가족들은 亞細亞旅館에 머물렀다. 광주로 이동한 인원은 1백여명이었다. 광주시가 일본군의 공습을 받게 되면서, 임시정부는 9월 17일 佛山으로 옮겼다. 불산으로 옮겨간 인원은 임시정부 요인들과 한국국민당 소속 인사들이었고, 한국독립당과 조선혁명당 소속 인사들은 광주시내에 남아 있었다. 불산에 임시정부 사무소를 마련하고, 국무위원들이 머물며 사무를 보았다. 일본군이 불산을 공격해 왔다. 임시정부는 다시 피난을 떠나야 했다. 1938년 10월 18일 불산과 광주시내에 있던 임시정부 요인들과 가족들은 기차를 타고 三水로 집결하였다. 여기서 木船을 타고 廣西省柳州를 향해 떠났다. 임시정부가 광주에 머문 것은 3개월이었다. 최근 광주총영사관에서 임시정부가 청사로 사용하였던 동산백원을 찾아냈다. 동산백원은 임시정부와 광주의 관계를 상징할 수 있는 건물이다. 이를 보존 복원하는 방안을 강구할 필요가 있다.


The Provisional Government of the Republic of Korea stayed in Guangzhou 3 months from July 20, 1937 till October 18 of the same year. There are two kinds of evidences and records of the Provisional Government staying in Guangzhou. The first kinds are materials produced by the Provisional Government and the second are memoirs written by personnels of the Provisional Government. The first are the Official Bulletin of the Provisional Government of the Republic of Korea(『大韓民國臨時政府公報』) and the Minutes of the 31st Provisional Assembly's(「제31회 임시의정원 회의록」), and the second includes memoirs of Kim Gu(金九), of Jeong Cheonghwa(鄭靖 和), of Choi Seonhwa(崔善嬅), of Ji Bokyeong(池復榮), of Kim Shin (金信), and so on. The Provisional Government left Changsa of Hunan province on July 17, 1938, and arrived at Guangzhou on the 20th of July. Zhang Zhizhong(張治中), the Governor of Hunan Province, provided a big help for the migration. Zhang Zhizhong arranged a car of train, and wrote a letter of introduction to Wu Tiecheng(吳鐵城), the Governor of Guangdong Province. The Provisional Government, with Wu Tiecheng's aids, got an office at Dongshanbaiyuan(東山柏園) in the downtown Guangzhou, and family members of the Provisional Government's personnels stayed in Asia Inn. A hundred some joined this migration. As Guangzhou came under Japanese forces' air strike, the Provisional Government moved to Foshan(佛山) on September 17. Members who moved to Foshan were personnels of the Provisional Government and of Korean National Party, but personnels of Korean Independence Party and of Joseon Revolutionary Party were still in the downtown Guangzhou. The Provisional Govenment arranged an office in Foshan, and the cabinet members stayed there for their office works. Japanese army invaded Foshan; so the Provisional Government had to flee again. On October 18, 1938, personnels of the Provisional Government and their family members who were staying in Foshan and Guangzhou took trains and gathered in Sanshui(三水). There they took a wooden boat and left for Liuzhou(柳州) of Guangxi Region. The term the Provisional Government stayed in Guangzhou for was 3 months. Recently, the Korean Consulate General in Guangzhou found Dongshanbaiyuan(東山柏園) which the Provisional Government used for its office building. Dongshanbaiyuan is a building that can represent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Provisional Government and Guangzhou. It is necessary to find a way to restore the building.

1
권호별 보기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 | | |
1연안해역에서 석유오염물질의 세균학적 분해에 관한 연구

(2006)홍길동 외 1명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해당 간행물 관심 구독기관

서울대학교 한국외국어대학교 충북대학교 단국대학교 국사편찬위원회
 34
 29
 29
 23
 21
  • 1 서울대학교 (34건)
  • 2 한국외국어대학교 (29건)
  • 3 충북대학교 (29건)
  • 4 단국대학교 (23건)
  • 5 국사편찬위원회 (21건)
  • 6 성균관대학교 (21건)
  • 7 서강대학교 (19건)
  • 8 연세대학교 (17건)
  • 9 고려대학교 (16건)
  • 10 공주대학교 (15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