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중앙대학교 인문콘텐츠연구소> 인공지능인문학연구

인공지능인문학연구 update

Journal of AI Humanities (JAIH)

  • : 중앙대학교 인문콘텐츠연구소
  • : 인문과학분야  >  기타(인문과학)
  • :
  • :
  • : 연속간행물
  • : 반년간
  • : 2635-4691
  • :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0호(2018)~5권0호(2020) |수록논문 수 : 34
인공지능인문학연구
5권0호(2020년 04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1인공지능 주체와 미디어 몸들의 세계 -소셜미디어의 사용자와 게임 유저들의 세계가 가지는 의미

저자 : 이지용 ( Lee Ji-yong )

발행기관 : 중앙대학교 인문콘텐츠연구소 간행물 : 인공지능인문학연구 5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9-25 (1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인공지능은 필연적으로 모든 관심 영역에서 인간의 능력을 상회하는 지능을 지향하고, 그렇게 발전하고 있다. 그러기 때문에 인공지능에 대해서 단순히 성찰의 맥락에서만 담론을 전개하기엔 실제 현상적인 부분의 변화폭이 너무 크다. 본고에서는 이러한 변화양상을 통해 나타나는 인공지능 사회의 변화 양상을 소셜미디어와 게임 유저 경험의 확대인 게이미피케이션을 통해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 판단하였다.
첫 번째로 소셜미디어에서는 주체의 다양성과 의미의 변화가 두드러지는 특징으로 나타났다고 할 수 있다. 두 번째로 사이버스페이스의 확장과 일상화로 인해서 나타난 게이미피케이션의 확대가 현대 사회의 특징으로 나타남을 알 수 있었다.
이러한 변화의 양상들은 이미 현실에 구현되고 있는 모습들이다. 특히 멀티미디어의 일상화는 주체의 문제와 정체성, 그리고 다양한 의미들을 이전과는 완전히 다른 모습으로 우리의 생활과 인식의 층위들을 해체하게 될 것이다. 그리고 그러한 인식의 전회를 위해서는 먼저, 현상들의 변화 추이를 명확하게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할 수 있다.


AI continues to outsmart humans in all areas of interest and is constantly developing. It has deeply transformed in terms of actual phenomena. Hence, it is not enough to simply discuss the topic in the context of introspection. The researcher of this paper posits that the changing patterns of AI society can be verified by studying gamification, which is the expansion of social media and game user experiences.
Firstly, in social media, the diversity and meanings of entities have changed remarkably. Secondly, the growth of gamification (caused by the expansion and universalization of cyberspace) has occurred in society.
These shifting patterns are already implemented in reality. In particular, the everyday habits of using multimedia enable us to disassemble the levels of our lives and our perceptions, by modifying the issues and identities of entities, as well as their diverse meanings, in a completely different way. In addition, for a cognitive change, it is important to clearly identify the trends of variations in phenomena.

2자동창작시대의 예술 작품 -인공지능은 예술 창작의 주체가 될 수 있는가?

저자 : 이재박 ( Jaepark Rhee ) , 안성아 ( Sungah Ahn )

발행기관 : 중앙대학교 인문콘텐츠연구소 간행물 : 인공지능인문학연구 5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27-54 (2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Computational creativity is emerging as a sub-field of computer science; it attempts to make machines the subjects of artistic creations. Therefore, we examine whether machines can be considered the subjects of artistic creations through experiments on audiences' appreciation of works by artificial intelligence (AI) and humans. According to our qualitative and quantitative findings, audiences reported no significant differences in appreciating works by AI and humans. Thus, it seems inappropriate to declare that “AI cannot be the subject of an artistic creation.”
Prior to asking, “Can machines create art?” it is necessary to ask “Isn't a human a kind of machine?” It is contradictory if we deny that humans are machines, because they are also formed by evolution, a mechanical algorithm. If humans are a type of machine, and if they also make art, eventually, this will come to mean that machines create art. In conclusion, it is not natural to deny the hypothesis, “Machines can be the subjects of artistic creations.”

3Artificial Intelligence, Automation, and Changing Forms of Work

저자 : Aditya Nayak

발행기관 : 중앙대학교 인문콘텐츠연구소 간행물 : 인공지능인문학연구 5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57-76 (2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This paper critically evaluates the impact of Artificial Intelligence-based automation on the nature of work. Contrary to the conventional belief that automation replaces human-labour, or that it makes the human-labour easier, this paper argues that neither of these are true. The paper proposes an understanding where the work is neither replaced nor made easy, it only changes its form. In the process of changing its form, the new work-regime radically transforms the worker's relations with the production process and the machine, in effect, encompassing all aspects of a worker's time and reality.

4Detecting Poetic Metaphors by LDA-based Topic Distribution

저자 : Ciyuan Peng , Jason J Jung

발행기관 : 중앙대학교 인문콘텐츠연구소 간행물 : 인공지능인문학연구 5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77-93 (1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It is difficult to automatically extract a metaphor from Chinese poetry. In Chinese poetry, a metaphor appears when a word has a different, implicit connotation from its original, explicit significance. The meaning of a word in a non-literary text is its original, explicit sense. Thereby, we assume the metaphorical word, which has different nuances in a poem and non-literary texts (which form a semantically inconsistent pair). Depending on the text, a word is semantically inconsistent. For example, a “moon” is a satellite of the Earth in a non-literary setting, while in the poem “Quiet Night Thoughts,” the term “moon” means homesickness. Hence, the “moon” is an SIP in “Quiet Night Thoughts” and non-literary texts. This paper aims to detect SIPs in Chinese poems and non-literary texts. In particular, we discern SIP based on latent Dirichlet allocation (LDA) topic modeling. Subsequently, the proposed method has been evaluated by discovering SIP in Chinese poetry and non-literary texts.

5인공지능 시대에서 키에르케고어의 윤리적 책임

저자 : 황종환 ( Hwang Jonghwan )

발행기관 : 중앙대학교 인문콘텐츠연구소 간행물 : 인공지능인문학연구 5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95-117 (2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인간의 인공지능 활동은 인간의 실존적 현실과 연관된다. 인공지능은 실존적 지평(地平)을 확장하는 문화적 활동이다. 실존적 지평의 확장은 삶에 깃들어 있는 절망과 불안의 체험과 함께한다. 실존적 절망과 불안은 양면(兩面)적 특성을 지닌다. 필연, 순간, 유한의 인간 영혼이 자유, 영원, 무한의 높은 실존단계로 나아갈 때 실존적 절망과 불안은 증대된다. 실존적 절망과 불안은 자아를 형성하는 계기가 될 수 있다.
키에르케고어(S. Kierkegaard)는 영원을 사모하는 단독자(單獨者)로서 윤리적 책임을 진지하게 주장한다. 영원을 사모하는 본성의 표현으로서 영원한 존재와 관계는 자신을 형성하는 길이다. 인공지능은 단지 정교한 기계가 아니라 인간문화의 상징적 형식이다. 인간 문화로서 인공지능은 상호작용을 통해 의사소통을 가능하게 한다. 인공지능은 일반적 객관적 문제해결 능력을 갖지만 영혼의 활동으로서 실존하지는 않는다.
인격체로서 인간의 윤리적 역할은 인공지능 혁명의 시대에도 주어져있다. 자아(自我)를 형성하는 과정에서 나타나는 윤리적 책임은 인간만의 독특한 과제다. 윤리적 책임은 독단이나 맹목적 종교의 주장으로부터 인간을 자유롭게 한다. 자아의 형성은 단지 말을 통한 주장이 아니라 윤리적 생활의 열매를 통해 증명되어야 한다. 신뢰할 수 있는 자아는 일생의 걸쳐 표현되는 삶의 번영을 통해 드러난다.


Human AI activity is intertwined with existential morality. AI is a symbolic form of broadening human existence. The existential horizon is intimately combined with existential despair and anxiety, which have ambivalent meanings. Existential anxiety and despair increase when the human spirit moves upward to higher spheres of freedom, eternality, and infinity. S. Kierkegaard asserts that ethical accountability should be taken seriously as a single individual being. The existential ethical atmosphere is proceeding with self-formation. AI, not as a machine, but as a symbolic form of human culture, is to be communicated with others in existential interaction. Existential despair and anxiety for becoming oneself are unique phenomena among human beings. AI can solve objectified problems, but does not live as a spiritual being. New revolutions in AI's problem-solving abilities are forcing humans to consider their role in the world, in which human morality has been outstripped by the intelligence of machines. The authentic proof for knowing oneself should be verified through the fruits of moral living, not merely verbal arguments.

6인공지능철학 관련 연구의 비판적 고찰 -통합이론 '사상한(四象限)'과 관련하여

저자 : 허훈 ( Heo Hoon )

발행기관 : 중앙대학교 인문콘텐츠연구소 간행물 : 인공지능인문학연구 5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19-147 (2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거의 모든 학문 영역에서 전(全)방위적으로 인공지능에 대한 연구가 진행되고 있다. 인공지능 관련 철학 연구에 있어서도 많은 연구물들이 나오고 있지만, 상이한 철학적 관점으로 동시에 인공지능 문제에 접근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 대립각을 세웠던 철학사상이 동시에, 동일한 주제에 적용되었을 때 상이한 결론을 도출하기 마련이다. 따라서 '상반되는 철학적·윤리학적 관점을 적용했을 때 얻게 될 상이한 결론은 어떻게 극복할 수 있는지?'를 밝히는 것이 선결 과제로 남는다. 
본고에서는 이에 대한 또 하나의 대안으로서 통합적 접근(Integrated approach) 을 제안한다. 국내외를 막론하고 인공지능에 관한 선행연구에서 통합적 접근법을 사용하는 연구물은 찾기 어렵다. 하지만, 통합적 접근법은 '접근법으로서의 개별철학사상의 한계', '철학적 관점의 차이에 따른 결론의 상이성'을 잘 보여준다. 이에, 통합적인 모델 '사상한(四象限)'을 원용하며, 이를 인공지능 문제에 적용·응용할 수 있다는 사실을 적시한다.


Research on AI is under way in almost all academic fields. While many investigations have been published in AI-related philosophical studies, there are simultaneously many approaches to AI problems with unique philosophical stances. Different conclusions are often drawn when conflicting philosophical ideas are concurrently applied to the same subject. Thus, it is a prerequisite to reveal the answer to the question, “How can we overcome different conclusions when applying conflicting philosophical perspectives?”
This paper proposes an integrated approach as an alternative. It is difficult to find a study that employs an integrated approach in the literature on AI, both at home and abroad. Yet the integrated approach illustrates the limitations of individual philosophical thoughts as an approach and the “differentiation of conclusions based on different philosophical views.” In this paper, I use the integrated model of “all quadrants, all levels” (AQAL). AQAL suggests the need for research into AI, and indicates that it can be applied to AI problems.

1
권호별 보기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 | | |
1연안해역에서 석유오염물질의 세균학적 분해에 관한 연구

(2006)홍길동 외 1명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해당 간행물 관심 구독기관

한국외국어대학교 강원대학교 고려대학교 전남대학교 연세대학교
 78
 20
 14
 13
 10
  • 1 한국외국어대학교 (78건)
  • 2 강원대학교 (20건)
  • 3 고려대학교 (14건)
  • 4 전남대학교 (13건)
  • 5 연세대학교 (10건)
  • 6 서울교육대학교 (9건)
  • 7 광운대학교 (8건)
  • 8 이화여자대학교 (7건)
  • 9 단국대학교 (6건)
  • 10 서울대학교 (6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