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중앙대학교 인문콘텐츠연구소> 인공지능인문학연구

인공지능인문학연구 update

Journal of AI Humanities (JAIH)

  • : 중앙대학교 인문콘텐츠연구소
  • : 인문과학분야  >  기타(인문과학)
  • : KCI후보
  • :
  • : 연속간행물
  • : 반년간
  • : 2635-4691
  • :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0호(2018)~6권0호(2020) |수록논문 수 : 39
인공지능인문학연구
6권0호(2020년 10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With the rapid development of AI in medicine, it is to be expected that new asymmetries will arise in the doctor-patient relationship and normative terms such as patient autonomy, paternalism, trust, and confidentiality will acquire new meanings and functions. All of these developments will create new and complex ethical questions. Some of these questions will be analyzed and reflected in this article. It is argued that if AI improves healthcare and promotes the well-being of the patient - without violating the fundamental rights of others - it must be viewed as morally right and should not be fundamentally rejected. On the other hand, it should also be reflected what will be changed by the application of AI in healthcare and whether these changes are desirable, legally appropriate, and ethically justifiable. Therefore, we need investigations from the perspective of ethics and other humanities to go along with the establishment of AI applications in medicine simultaneously and not after the event.

KCI후보

2Mental-Health and A.I. -A Paradigm of Human Mechanisation

저자 : Aditya Nayak

발행기관 : 중앙대학교 인문콘텐츠연구소 간행물 : 인공지능인문학연구 6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33-51 (1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This paper analyses the reconfiguration of the relationship between technological apparatus and our mental lifeworld. Technological network apparatus, particularly algorithmic networks are absorbing large domains of our life into themselves. In the process, our sense of self-identity has become fragile. We keep feeling disoriented by the overload of technological acceleration in our life in form of messages, notifications, and new methods of algorithmic monitoring of our life. Our sensory perception of reality has been hegemonised by intelligent machines. In response, the mental-health discourse identifies new mental-illnesses and their treatment procedures. However, the mental-health discourse functions on certain underlying philosophical assumptions which limit its ability to understand the contemporary real mental-problems faced by human beings. It gets trapped in its own logic. While claiming to bring the patient back into normality, it only traps humans further in the processes of human mechanisation. This paper highlights some of these issues and introspects new ways of understanding the current problem by going beyond the mental-health discourse.

KCI후보

3디지털 미디어에서 유통되는 기후 변화

저자 : 최은주 ( Eunjoo Choi ) , 이은정 ( Eunjung Lee ) , 채선규 ( Sungeu Chae ) , 심지원 ( Jiwon Shim )

발행기관 : 중앙대학교 인문콘텐츠연구소 간행물 : 인공지능인문학연구 6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55-78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디지털 미디어에서 기후변화의 문제는 큰 비중으로 왜곡되고 있다. 이러한 배경에 힘입어 미디어 리터러시의 중요성이 전국 여러 기관에서 강조되고 있으나 정작 그 접근 방법은 미디어의 포괄적인 분석을 통한 탈진실의 문제 인식 정도로만 그치고 있다. 특히 기후 변화 문제는 국가 및 이익단체의 필요에 따라 자신들에게 유리한 자료만 활용하는 식이며, 검증에 대해서도 굴절된 기준을 마련하면서 과학적 증거를 교란시키고 있다. 또한 미디어의 역사가 디지털화되면서 미디어의 기존 속성인 '의도'(intention)는 디지털 환경의 '추천 알고리듬' 등을통해 더욱 심각해지면서 편파적이 되고 있다.
환경 캠페인과 단체가 꾸준히 벌여온 노력에도 불구하고 기후 변화를 인식하는 사람이 미국의 경우 27%에 불과하며, 나머지는 기후 변화가 실재한다는 사실조차 인식하지 못하고 있다. 기후 변화로 인한 심각성은 차지하더라도, 기후 변화가 실재한다는 사실조차 날조되고 있으므로 일반인들은 혼란을 겪고 있다. 디지털 미디어가 인간 주체에 영향을 미치고 변화시키는 만큼 제대로 된 삶의 터인 환경에 대한 '앎'에 접근할 수 있는 스스로 권리를 찾도록 하는 데 이 연구의 필요성이 있다.


In digital media, the problem of climate change is distorted to a large extent. Due to this, the importance of media literacy is being emphasized by various institutions nationwide, but its approach is limited to recognizing the problem of post-truth through a comprehensive analysis of the media. In particular, climate change issues are based on the needs of the state and interest groups, using favorable data, and disrupting scientific evidence by setting refractory verification standards. In addition, as the history of the media has become digital, the existing attribute of the media, “intention,” is becoming more serious and biased through the “recommended algorithm” of the digital environment.
Despite the ongoing efforts of environmental campaigns and organizations, only 27% of people in the United States are aware of climate change, and the rest are unaware that climate change is real. Although the seriousness of climate change is accounted for, the fact that climate change is real is being fabricated, and the general public is confused. As digital media affects and alters human subjects, this research is necessary to help them find their own right to “know” about the environment, which is a proper place to live.

KCI후보

4인공지능 거짓말의 특성 이해 -거짓말에 대한 윤리학적 담론을 중심으로

저자 : 김봉제 ( Kim¸ Bong-je )

발행기관 : 중앙대학교 인문콘텐츠연구소 간행물 : 인공지능인문학연구 6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79-97 (1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에서는 인간 거짓말의 특성을 윤리학적 관점에서 분석하여 인공지능 거짓말의 특성을 이해하기 위한 기준을 마련했다. 인간 거짓말에 대한 윤리학적 논쟁은 의무론적 관점, 공리주의적 관점, 덕윤리학적 관점에서 진행되었다. 이 세관점에서 규정되는 인간의 거짓말을 통해서 볼 때, 인공지능의 거짓말은 인간의 거짓말을 규정한 의무론적, 공리주의적, 덕윤리학적 관점의 제한적인 적용이 가능하다. 하지만 인공지능의 거짓말은 이 세 관점에 의해서 완전하게 규정될 수 없다. 왜냐하면, 인공지능의 머신러닝 과정의 증명불가능성 때문이다. 인공지능의 거짓말은 인간 거짓말의 분석 기준이 되는 의무론적, 공리주의적, 덕윤리학적 데이터에 의해 이들 각각의 특성을 반영할 수 있다. 하지만 인공지능의 거짓말은 인간 거짓말을 규정할 수 있는 그 이외의 특성을 가지고 있다. 현재로서는 인간거짓말의 범주를 벗어나는 특성을 규정할 수 있는 표현이 없지만, 인공지능의 거짓말의 범주를 넘어서는 것은 분명하다.
본 논문은 인공지능의 거짓말을 인간의 거짓말과 비교하여 어떤 기준과 관점에서 '인공지능의 거짓말'을 규정해야하는 지에 대한 답을 찾아가기 위한 시작이라고 할 수 있다. 이후의 연구에서는 본 논문에서 제시된 윤리학에서의 거짓말과 인공지능 거짓말의 관계를 체계화하는 시도가 필요하다.


In this study, the characteristics of human lies were analyzed from an ethical point of view to establish a standard for understanding the characteristics of artificial intelligence lies. The ethical debate on human lies proceeded from the obligatory, utilitarian, and virtuous ethical perspectives. Based on the human lies defined in these three points of view, artificial intelligence lies can be applied in a limited way to the obligatory, utilitarian, and virtuous ethical perspectives that define human lies. However, the lies of artificial intelligence cannot be completely defined by these three perspectives because the machine learning process of artificial intelligence cannot be analyzed. Lies of artificial intelligence can reflect the characteristics of each of these by the deontological, utilitarian, and virtuous ethical data, which are the requirements for the analysis of human lies. However, artificial intelligence lies have certain characteristics that can define human lies. Currently, no expression can define characteristics beyond the scope of human lies, but it is evident that it goes beyond the scope of artificial intelligence lies.
This study can be a stepping stone in finding the standard point of view to define 'artificial intelligence lies' by comparing artificial intelligence lies with human lies. In future research, it is necessary to systematize the relationship between human lies and artificial intelligence lies based on the ethics presented in this paper.

KCI후보

5예술적 아름다움과 정보처리 비용의 효율성, 그리고 예술 창작에서의 인공지능의 성공 가능성

저자 : 이재박 ( Rhee Jaepark )

발행기관 : 중앙대학교 인문콘텐츠연구소 간행물 : 인공지능인문학연구 6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99-123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인간이 느끼는 '아름다움'은 '심미적 현상'으로 이해되기도 하지만, 대칭이나 반복과 같은 '수리적 현상'에 기반한 것일 수 있다. 이에 본 논문은 '정보처리 비용의 효율성'이라는 관점에서 심미적 현상인 '아름다움'을 고찰한다. 감상자의 정보처리 비용이 적게 들수록(특징이 잘 나타날수록) 아름답다고 여길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 본 논문의 가설이며, 사례와 실험을 통해 이를 검증한다.
인간의 사유는 언어를 통해 달성된다고 알려져 있지만, 그 사유가 일어나는 '뇌'라는 물리적 공간에서 일어나는 일은 전기 신호의 '계산'뿐이다. 따라서 그 어떤 '예술적 사유'도 결국은 '계산 활동'으로 환원된다. 결국, 인간의 예술 활동은 심미적 현상이기 전에 수리적 현상이다. 그런데 수리적인 활동은 인간보다 기계가 우위다. 예술 활동도 수리적 계산으로 편입되기 시작한 오늘날, 인공지능이 예술 창작에서 성공할 가능성은 그 어느 때보다 높아졌다.


The “beauty” that humans appreciate seems to be considered an “aesthetic phenomenon”. However, it can be understood as a “mathematical phenomenon”, such as symmetry or repetition. Therefore, this study examines the aesthetic phenomenon, namely “beauty,” in terms of “effectiveness of information processing costs”. The hypothesis of this study is that there would be a correlation between the low cost of processing viewer's information and the more beautiful it is.
It is known that human thinking is perceived through language, but the “calculation” of electrical signals is what happens in the physical space, which is called the “brain”. Therefore, any “artistic thinking” is eventually reduced to “calculation activity”. After all, artistic activity is a mathematical phenomenon before it is an aesthetic phenomenon. However, in mathematical activities, machines are superior to humans. Today, as artistic activities have also been incorporated into mathematical calculations, the likelihood of artificial intelligence succeeding in the creation of art is greater than ever.

1
권호별 보기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 | | |
1연안해역에서 석유오염물질의 세균학적 분해에 관한 연구

(2006)홍길동 외 1명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해당 간행물 관심 구독기관

경기대학교 아주대학교 감리교신학대학교 한국체육대학교 동국대학교
 9
 7
 6
 5
 5
  • 1 경기대학교 (9건)
  • 2 아주대학교 (7건)
  • 3 감리교신학대학교 (6건)
  • 4 한국체육대학교 (5건)
  • 5 동국대학교 (5건)
  • 6 전남대학교 (5건)
  • 7 명지대학교 (4건)
  • 8 한양대학교 (4건)
  • 9 이화여자대학교 (4건)
  • 10 서강대학교 (4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