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어문연구 update

The Society for Korean Language & Literary Research

  • : 한국어문교육연구회
  • : 어문학분야  >  국문학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계간
  • : 1229-1617
  • :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1호(1973)~48권1호(2020) |수록논문 수 : 2,926
어문연구
48권1호(2020년 03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주해천자문(註解千字文)의 한글 훈(訓)과 문맥 의미

저자 : 오미영(吳美寧) ( Oh Mi-young ) , 김문정(金紋廷) ( Kim Mun-jeong )

발행기관 : 한국어문교육연구회 간행물 : 어문연구 48권 1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5-30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註解千字文(주해천자문)의 범례에 기술된 바와 같이 천자문 각 한자의 첫 번째 훈에 문맥 의미가 반영되었는지를 조사하여 주해천자문의 국어학 자료로서의 특징을 규명하고자 하였다.
고찰을 위해 먼저 주해천자문에 실린 漢文注(한문주)를 기본으로 하고 설명이 부족한 것은 千字文釋義(천자문석의)의 注釋(주석)을 참조하여 문맥의 의미를 확정하였다.
고찰 결과, 첫 번째 훈에 문맥의 의미가 반영된 것은 837자로 전체의 약 84%이다. 문맥의 의미가 반영되지 않은 예도 151자로 약 15%를 확인할 수 있었다. 특히 고유명사와 二字語句(이자어구)에서는 문맥의 의미가 반영되지 않은 예가 약 58%나 확인되었다. 그러나 그 외 한자에 대해서는 약 95%에서 문맥의 의미가 반영되어 나타났다.
주해천자문은 18세기 당시에 천자문을 내용적 측면에서 바라보고자 한 시도가 있었음을 보여준다. 근대적인 사전의 형식을 취하고 있으면서도 해당 내용에 대한 漢文注(한문주)를 달고 그와 더불어 문맥의 의미를 반영한 한글 훈을 우선적으로 기재하고자 하여 천자문 주석서(注釋書)로서의 역할을 하고 있는 것이다.


The legend of Juhae Cheonjamun declared that in case of polysemy, the contextually appropriate meaning was placed as the first sense in which the character was used in the phrase/sentence of Cheonjamun. This paper aims at verifying this proposition and, on this basis, investigating its nature as a material of the Korean language.
In order to achieve this goal, we need to ascertain the contextual meaning of each character in Chenjamun at first. We decided on it on the basis of annotations written in Classical Chinese in Juhae Cheonjamun, and when these are not enough, also consulted those in Cheonjamun Seok'ui. We examined 56 one-syllable proper nouns, 70 two-syllable proper nouns and 72 two-syllable compounds first, and then the remaining 802 characters.
By this investigation, it is found that in 84 percent of the characters in Juhae Chenjamun, the contextual meaning is included as the first sense, which means that in the case of 151 characters, i.e. 15%, the contextual meaning is not reflected as the first sense. Especially in the case of proper nouns and two-syllable compounds, the percentage in which the contextual meaning is not the first sense amounts to 58%. In the rest, in 95% of characters, the principle declared at the legend was observed.
Juhae Cheonjamun was an attempt to examine Cheonjamun from the perspective of contents. It also shows an air of mondernity in terms of micro- structure, and tried to show contextual meanings first. This means that it was a modern dictionary and, at the same time, an annotation of Cheonjamun.

KCI등재

2모순어(矛盾語)의 형태(形態)와 의미(意味)

저자 : 오민석(吳玟錫) ( Oh Min-seok )

발행기관 : 한국어문교육연구회 간행물 : 어문연구 48권 1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31-55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모순어는 하나의 언어 단위가 공시적으로 의미 대립성을 보이는 다의어다. 이 글에서는 모순어를 판정할 때 고려할 사항들을 형태와 의미를 중심으로 살펴보고 정리해 보았다. 우선 선행연구들의 목록을 정리하고 이 가운데 이질적인 항목을 추리는 과정을 통해 목록의 균질성을 도모했다. 모순어라는 언어 단위는 내부를 분석할 수 없음을 '전부-전무', '밤낮', '길흉' 등을 통해 확인했다. 그리고 모순어의 판정은 형태가 아닌 의미에 집중해야 함도 '우연찮다', '어쭙잖다' 등을 통해 확인했다. '-잖/찮-'의 형태가 모순어의 의미 대립성을 파악하는 데 혼란을 줄 수 있기 때문이다. 한편 모순어를 판정할 때 모순어의 형성 기제를 생각해 보지 않을 수 없다. 이를 위해 부정서술어와의 공기어가 보이는 의미 변화를 통해 의미의 전염 양상을 살펴보고 '빌리다' 류 어휘들을 통해 동시성을 살펴보았다. 마지막으로 담화 차원에서 단발성 모순어의 존재를 '죽다', '죽이다', '잘하다' 등을 통해서 확인했는데 한국어 모순어를 입체적으로 이해하기 위해서는 이들을 보다 잘 이해할 필요가 있다.


In this paper, we have looked at the grammatical characteristics that would be considered in defining what Korean contronymy is, internal-contrariness in a single linguistic unit, word, phrase, sentence.
Looking at the list of preceding studies, we reconfirmed that contronymy is polysemy and through “jeon-bu(full)-jeon-mu(nothing)” and “bamnat(night-day)”, “gilhyug(good-ill luck)” the contronymy should not be internally analyzed for a single linguistic unit. It also confirmed that in order to define contronymy, each-opposite meanings in a single linguistic unit should be looked at through “uyeon-chanh-da (being accidental)” and “eojjup-janh-da (clumsy)”, and that the contradiction should be checked not in the form as '-잖/찮' but in the meaning of words. We looked at the contagion from negative predicate and concurrency with “billida(rent)”-type words as the basis for the formation of controymy.
By confirming the existence of one-time contradictory words at the discourse level, such as “jugda(die)”, “jugida(kill)” and “jal-hada(do well)” which were not paid attention in preceding studies, we will be able to understand the Korean contronymy in full.

KCI등재

3국어(國語)의 음운론적(音韻論的) 단어(單語) 재고(再考)

저자 : 김지은(金志垠) ( Kim Ji-eun )

발행기관 : 한국어문교육연구회 간행물 : 어문연구 48권 1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57-84 (2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1)국어 연구에 사용되어 온 음운론적 단어의 쓰임과 개념을 검토하고, 2) 국어 음운론적 단어의 적절한 정의를 찾기 위해 진행되었다. 1) 음운론적 단어는 음운 규칙이나 제약의 적용 범위, 형태 · 통사적 단어의 성격에 관한 판단 근거, 굴절어를 기준으로 한 단어 개념을 비판적으로 수용하기 위한 장치, 단어음운론을 넘어 발화음운론으로 나아가기 위한 기본 단위의 네 역할을 수행해 왔다. 그런데 정작 음운론적 단어의 외연은 합의를 이루지 못한 채 논의에 따라 띄어쓰기 단위, 의존적인 구성 요소는 앞선 요소의 일부로 보는 띄어쓰기 단위, 실현된 휴지를 경계로 하는 단위의 상이한 모습으로 등장함이 확인되었다. 이에 본고는 음운론적 단어와 밀접하게 관련된 개념인 휴지와 어절의 개념을 검토하여 음운론적 단어의 정의를 '음운론적 어휘소를 하위 단위로 하며, 양 옆에 휴지가 실현된 단위'로 다듬었다. 이는 기존 음운론적 단어의 여러 외연 중 하나인 실현된 휴지를 경계로 하는 단위를 지지한 결과였다. 남은 두 외연은 결국 형태론적 단위로서 각기 단순어절, 복합어절 등 기존의 형태론적 용어로 투명하게 부르는 것이 더욱 합리적인 용어 사용이라고 보았다.


In this present study, a) we review how phonological word ('p-word') has been defined and used in Korean Linguistics, b) based on which we examine the clear-cut notion of p-word in Korean. We first show that p-word has four major roles in Korean linguistics: a domain to apply phonological rules or constraints, a criterium to judge the boundary of morphological or syntactic words, a bridge to understanding the concept of word that was first developed based on inflecting languages, and a scaffold to the utterance-level phonology. We then suggest that p-word has been used to refer to three different units, some of which are morphological, not phonological, which led to a vicious circle. More specifically, p-word referred to one of the following three units across studies: a) a lexical item and its following postpositions or case markers, b) a lexical item and all following bound forms, c) a phonological unit marked by a physical pause. Based on the above review, we claim that 1) the notion of p-word should be restricted to phonological units and b-2) both connotation and denotation of p-word should be merely phonological. Sequentially, in order to re-define p-word, we examine the notion of pause and eojeol, the key concepts that have been adopted to define p-word in the literature. Finally, we defined p-word in Korean as 'a unit marked by a physical pause, consisting of (a) phonological lexeme(s)' in support of the third connotation of p-word: a phonological unit marked by a physical pause. Finally, two remaining connotations were assigned to simple eojeol and compound eojeol, respectively, in consideration of their morphological character.

KCI등재

4「남염부주지(南炎浮洲志)」의 두 세계, 신념(信念)과 의혹(疑惑)

저자 : 이승수(李勝洙) ( Lee Seung-soo ) , 서미화(徐美花) ( Suh Mi-hwa )

발행기관 : 한국어문교육연구회 간행물 : 어문연구 48권 1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85-112 (2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남염부주지(南炎浮洲志)」의 서사가 스스로 말하는 형식을 분석한 하여 그 의미를 밝힌 것이다. 가급 외부 조건으로부터 작품을 분리시켜 분석했고, 부분 부분을 확대하여 그 기능과 의미를 적극해석했다. 그 결과 「남염부주지」의 두 서사 공간인 현세와 남염부주를 주인공 朴生 내면에 있는 '신념'과 '의혹'의 외적 구현으로 해석했다. 현세와 남염부주를 오가는 朴生의 여행은 신념과 의혹 사이를 오간 심리적 동요 또는 내면의 파동이라 할 수 있다. 이러한 동요의 원인은 성리학적 세계관 내부의 우주론과 도덕론 사이에 잠재하는 자기모순이다. 남염부주는 성리학 내부에서 도덕론과 우주론의 불일치로 인한 朴生의 고민에서 태어난 세계인 것이다. 朴生은 신념을 견지하려고 노력하면서도 그 안에서 싹트는 의문을 억압 ․ 통제하지 않으며, 귀신과 천당지옥을 부정하면서도 그 가능성을 완전히 닫아두지 않는다. 그는 확신하면서 의심하고, 부인하면서도 인정하는, 의심과 배반을 그치지 않는 사유하는 인물이다.


This paper analyzes the type of narration and its meaning in the fiction 'Student Bak Visits the Underworld'. To this end, the fiction was separated from all kinds of conditions as possible for analysis and progressively interpreted the functions and meanings each part. Consequently, this paper found out that two narrative spaces in the fiction 'Student Bak Visits the Underworld', this world and the underworld, were the external expression of 'conviction' and 'doubt' hidden inside the hero Bak Saeng. The travel of Bak Saeng between this world and the underworld corresponds to the psychological disturbance between conviction and doubt. The cause of such disturbance was the self-contradiction imbedded in the cosmology and the theory of morality in the Confucian view of the world. While Bak Saeng wrote the 'monism' on the basis of the scriptures of Confucianism to overcome the psychological disturbance, the doubt was deepened. The doubt led Baek Saeng to the underworld called 'Namyeombuju'. The geographical space named 'Namyeombuju', the attitudes of Bak Saeng in this underworld, existence of king of the underworld and the conversation between the king of the underworld and Baek Saeng indicates that the ethic of Neo-Confucianism can't accord with the cosmology. The main doubt of Bak Saeng as well as the theme awareness consistently described in the fiction 'Student Bak Visits the Underworld' is that the cosmology of Neo-Confucianism admitting only this world and the retribution depending on moral behaviors as insisted in the Neo-Confucianism can't explain the legitimacy of the result. Bak Saeng endeavors to keep the con viction, doesn't suppress or control the doubt generated from conviction and denies the ghost, the heaven and the hell but admits the possible existence of such elements. Bak Saeng is the person of thoughts ceaselessly thinking about doubt and betrayal as being confident but doubting and denying but admitting. The underworld named 'Nambyeombuju' and the king of that underworld are the external expression of the dynamic and complicated inner world.

KCI등재

51960년대 동인지(同人誌) <현대시>에 나타난 분열증적 육체(schizo-body)의 환상(幻想) 연구

저자 : 서진영(徐眞暎) ( Seo Jin-young )

발행기관 : 한국어문교육연구회 간행물 : 어문연구 48권 1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13-140 (2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1960년대 동인지 <현대시>에 나타난 비실재적 언어와 내면세계가 빚어내는 '환상'을 시적 주체의 욕망과 관련하여 분석하고자 하였다. <현대시>에서 '육체'의 이미지를 통해 드러나는 환상은 외디푸스적인 현실에 대한 분열증적 욕망을 보여준다. '변신하는 육체'는 인간적인 것에 대한 균열과 비중심화된 체계(acentered system)를 향한 주체의 분열증적 욕망이 가시화된 것이며 파편화된 육체와 죽음에 대한 욕망 역시 합리성과 의식의 논리에 의해 구축된 세계 혹은 몸의 통합적 구성을 전도시키는 사물들로 기능한다. 또한 관능적인 여성의 육체를 통해 드러나는 성애적 환상은 금기의 위반을 통한 탈주 욕망을 드러내는 것이었다. 이처럼 1960년대 동인지 <현대시>에 나타난 분열증적 육체의 환상들은 그들이 '타락한 관념'과 '비합리의 극(極)'으로 지칭했던 당대 현실 세계에 대한 저항과 도전의 산물로서 시대적 부정성의 적극적 의미를 보여주는 것이다.


This paper examines the schizo desire of subjects to stir up “fantasy” in the poems of modern poetry in the 1960s. Their poems show resistance against the reality and desire for violation. And it is visible through a typographical 'body' in the poem. First, physical transformation is cracked against a 'human being' that is firmly structured. This reveals the divisiveness of the subject's desire for a non-centred system beyond the existing categories of concepts and consciousness. Next, we looked at the fantasy of “disappearing body” and death, which are frequently found in modern poetry. The 'body to be disassembled' is usually a symbol of the existential sense of crisis of the subject and has been shaped in a passive and negative manner, but we have noted the poems in modern poetry in which we actively desire death and fragmented flesh. Fragmented body organs, such as falling heads and insects that fall down stairs, are all things that preach the integrated makeup of the body and the world built by rationality and the logic of consciousness. The fantasy of a poetical entity wanting to be dissolved and to die was also to reveal its desire to be narcissistic undifferentiated. Finally, the sexual fantasy revealed through the sensual body was to reveal the violation of taboos and desire to escape from reality through the foreground of female physical and sexual impulses. These different types of fantasy presented through the body were all the products of resistance and challenge to the real world of the time, which they referred to as a “the pole of irrationality.” Modern times, through their fantasies of transformation, disassembled body and sensual body, they sought to re sist repressive reality and the out-of-the-way power of a corrupt society. In their poetry, the fantasies that emerge through a divisive physical body do not stay in aesthetic virtual creation, but show the active meaning of negativity against the real world.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동일성'으로서의 근대성에서 벗어나 이질적인 근대성, 즉 '차이'로서의 근대성에 주목하여 1970년대 김주영 소설을 다시 읽음으로써 김주영 문학의 위상을 재정립하고, 그 속에 내재되어 있는 새로운 가능성을 탐색하고자 한다. 이를 위해 본고는 김주영의 소설에 등장하는 이질적 타자로서의 여성에 주목하였다.
민중, 민족, 민주, 자본, 이성 등의 근대적 인식 틀을 벗어나 '이질성', '타자성'으로서의 여성에 초점을 맞추어 김주영의 소설을 다시 사유할 경우, 김주영의 소설은 실패, 연민, 현실도피의 차원을 넘어, 부정의 생명력을 지닌 해방과 무위의 서사임을 확인할 수 있다. 나아가 김주영의 글쓰기에 내재되어 있는 '어머니'에 대한 억압된 무의식을 발견할 수 있으며, '타자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기'라는 김주영 문학의 가치를 확인할 수 있다.


Kim Joo-young's novels are based on criticism and the sense of resistance to the secular properties of industrialized society in the 1970s. Kim Joo-young is a writer who actively depicts the story of the villagers' failure to enter the world of urban people and the growing narrative of the villains against the symbolic order through the techniques of satire and reversal. Kim's novels have sufficient problem consciousness, but his novels tend to be excluded from the central axis of the modernization discourse in the 1970s.
This paper will reread Kim Joo-young's novels in the 1970s, focusing on modernity as 'difference', not modernity as 'identity'. Through this, I will redefine the status of Kim Joo-young literature and explore new possibilities inherent in it. To this end, this paper focused on women as heterogeneous others in Kim's novels.
As a result of rethinking Kim's novels, focusing on women as 'heterogeneity' and 'otherness' beyond the modern recognition frame of people, democracy, capital, and reason, Kim's novel is not a novel of failure, compassion, and escape, but it is a liberation and floating narrative. Furthermore, we can find the suppressed unconsciousness of 'mother' inherent in Kim Joo-young's writing and confirm the value of Kim Joo-young literature called 'Listen to the voices of others'.

KCI등재

7국외(國外) 한국어 학습자를 위한 블렌디드 러닝 교육과정(敎育課程) 개발(開發) 기초(基礎) 연구 -현지 교원 대상 요구조사를 중심으로-

저자 : 이정희(李定喜) ( Lee Jung-hee ) , 이수미(李秀美·) ( Lee Su-mi ) , 류선숙(柳善淑) ( Ryu Seon-suk )

발행기관 : 한국어문교육연구회 간행물 : 어문연구 48권 1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63-185 (2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는 국외 한국어 학습자를 위한 블랜디드 러닝 교육과정 개발을 위한 기초 연구로 고안되었다. 이를 위해 국외 한국어 보급 대표기관인 세종학당 교원을 대상으로 향후 온라인과 오프라인이 병행되는 블렌디드 러닝 교육과정 수립에 대한 인식과 요구를 분석하고자 하였다. 연구 결과, 국외의 현지 환경을 고려했을 때 전면적인 블렌디드 교육과정도입보다는 점진적인 확대에 방향성을 두고 단계적 계획을 수립해야 함을 알 수 있었다. 또한 학습자의 특성과 학습 환경을 고려해 온라인에서는 언어 지식을 익히고, 오프라인에서는 실제 의사소통 과제를 충분히 수행할 수 있도록 교육 내용을 안배해야 한다는 교수자들의 인식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에 본 연구에서는 온라인과 오프라인 교육을 혼합할 경우 온라인에서는 언어 지식의 영역을, 오프라인에서는 기능교육 영역의 교육이 이루어져야 함을 제안하였다.


This research indicates a foundational study of developing an integrated online- offline academic curriculum for Sejonghakdang students. The study designed to identify the feasibilities of online Nuri-Sejonghakdang and proposing the integrated online-offline curriculum as the preliminary stage to move into full online academic service.
So Analyzed the Sejonghakdang teacher's needs and opinions on developing online Sejonghakdang by survey and FGI(Focus Group Interview). The study revealed that over 70% of participants expressed positive viewpoints on integrated online-offline curriculum, and 30% of them were highly passionate. Presented 15 weeks of the integrated online-offline curriculum as an intermediate model for Sejonghakdang students. Through this model, each Sejonghakdang is able to operate the appropriate online-offline learning curriculum for testifying the actual practicability of the program. Furthermore, by integrating an online-offline curriculum, it would be helpful for the distance-learning students who are unable to present in a lecture at the institution, which makes it difficult to learn Korean efficiently.

KCI등재

8학문(學問) 목적(目的) 학습자(學習者)의 한국어(韓國語) 학문적(學問的) 문식성(文識性) 실천(實踐)에 대한 질적(質的) 접근

저자 : 나봉(羅芃) ( Luo Peng )

발행기관 : 한국어문교육연구회 간행물 : 어문연구 48권 1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87-222 (3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학문 목적 한국어 학습자가 실제 학문적 맥락에서 학문적 활동을 수행하는데 필요한 학문적 문식성이 어떻게 형성되고 어떤 학문적 실천을 하는지를 탐구하는 데에 목적을 두고 있다. 연구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서, 이즈라는 정치외교학과의 22살 중국인 남성 유학생을 대상으로 한 학기동안 사례 연구를 실시하였다. 자료를 수집할 때, '심층 면담 자료', '학습 일지', '쓰기 자료', '읽기 자료' 등으로 자료를 다원화하여, Strauss & Corbin(1998)에서 제안한 코딩 방법으로 자료를 처리·분석하였다. 연구 결과로, 이즈는 제한적인 한국어 능력을 갖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주어진 발제, 시험, 보고서, 과제 등 문식성 활동을 비교적 성공적으로 수행한 것으로 나타나고, 이즈의 학문적 문식성 실천을 가능하게 한 요소로는 '개인적 자원 활용', '사회적 네트워크 구축' 그리고 '정체성의 형성과 변화'등이 분석되었다.


This study seeks to clarify how the KAP learners utilizing his/her academic literacy practice to complete his/her academic activities in the real academic contexts.
I proceeded a case study with my participant 'IZ' who is a 22-years-old Chinese student majoring in Politics. To get a 'thick description' for IZs' case, I triangulated my data analysed those data by the method suggested by Strauss & Corbin(1998).
As a result, although with limited Korean proficiency, IZ basically could manage all of his academic activities. IZ also struggled to apply his academic and linguistic experience in China, tried to build a social relationship with who could help him academically. Last but not least, the negotiation of identities also made great influences on IZs' academic literacy practice.

1
권호별 보기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 | | |
1연안해역에서 석유오염물질의 세균학적 분해에 관한 연구

(2006)홍길동 외 1명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해당 간행물 관심 구독기관

서울대학교 평택대학교 연세대학교 고려대학교 성균관대학교
 88
 58
 45
 43
 39
  • 1 서울대학교 (88건)
  • 2 평택대학교 (58건)
  • 3 연세대학교 (45건)
  • 4 고려대학교 (43건)
  • 5 성균관대학교 (39건)
  • 6 전남대학교 (37건)
  • 7 선문대학교 (36건)
  • 8 경희대학교 (29건)
  • 9 동국대학교 (25건)
  • 10 한국외국어대학교 (24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