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어문연구 update

The Society for Korean Language & Literary Research

  • : 한국어문교육연구회
  • : 어문학분야  >  국문학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계간
  • : 1229-1617
  • :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1호(1973)~48권4호(2020) |수록논문 수 : 2,966
어문연구
48권4호(2020년 12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근대(近代) 어문(語文) 규범(規範)의 성립(成立)과 한자(漢字) 문제(問題)

저자 : 최형용(崔炯龍) ( Choi¸ Hyung-yong )

발행기관 : 한국어문교육연구회 간행물 : 어문연구 48권 4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5-51 (4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그동안의 논의와는 달리, 근대 어문 규범의 성립에 따른 한자의 한글표기가 어떻게 변화하여 왔는가를 규명하는 데 목적이 있다. 한자의 국문표기에 대한 관심은 처음으로 규범의 모습을 취한 朝鮮總督府의 <普通學校用 諺文綴字法>(1912)에서 처음 제기되기 시작하였다. 여기에서는 역사적 철자법에 따라 한자와 고유어의 '언문' 표기를 이원화하였다. 이는 <普通學校用 諺文綴字法>(1921)에서도 그대로 유지되었으나 그 구체적 양상은 한자와 고유어의 '언문' 표기를 보다 더 적극적으로 이원화한 것이었다. <諺文綴字法>(1930)은 <普通學校用 諺文綴字法>(1912), <普通學校用 諺文綴字法大要>(1921)가 지향하던 받침 규정은 물론 한자의 국문 표기의 二元化를 적극적으로 비판한 가운데 탄생한 것으로서 한자와 고유어의 '諺文'표기의 一元化를 闡明한 것이라는 점에서 意義를 갖는다. 『한글 맞춤법 통일안』(1933)은 <國文硏究 議定案>(1909)에서 주장하였다가 실행되지 못했던 받침 규정을 온전히 회복하였을 뿐만 아니라 따로 '한자어'를 주제로 하여, <諺文綴字法>(1930)에서도 미진하였던 한자의 한글 표기 문제를 해결함으로써 一元化를 실질적으로 완성하고 있다는 의의를 갖는다. 이러한 변화 과정은, 받침 규정을 포함하여 <國文硏究 議定案>(1909), <諺文綴字法>(1930), 『한글 맞춤법 통일안』(1933)이 규범 차원에서 지향하던 表意主義와는 달리 오히려 表音主義을 강화하는 것임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This paper aims at revealing the problems of Chinese character in the process of establishment of modern norms on the Korean language. The modern norms on the Korean language set out from Gukmunyeongu Eujeongan(1909) and have been completed in Hangeul Machumbeop Tongilan(1933) via Botonghakgyoyong Eonmuncheoljabeop(1912), Botonghakgyoyong Eonmuncheoljabeopdaeyo( 1921) and Eonmuncheoljabeop(1930). There was no direct consideration of the orthography about Chinese character in Gukmunyeongu Eujeongan(1909). However in Botonghakgyoyong Eonmuncheoljabeop(1912) and Botonghakgyoyong Eonmuncheoljabeopdaeyo(1921), the system of orthography about Chinese character was distinguished from the system of orthography about Korean native words, whereas in Eonmuncheoljabeop(1930) and Hangeul Machumbeop Tongilan(1933) the system of orthography about Chinese character and Korean native words was unified at last. These changes are resulted from the principles that the orthography about Chinese character has to follow the way it sounds. This can be interpreted as indicating that the system of orthography about Chinese character have pursued the phoneticism while the system of orthography about Korean native words have pursued the ideographicism with regard to a consonant placed under a vowel.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에서는 현대 한국어문학 형성기의 국문과 한문, 한자 및 한자어 사용 및 표기의 문제를 池錫永의 저작물을 통해 고찰하여 당시의 과제는 무엇이었으며 어떤 해결책이 모색되었는지를 번역으로 이루어진 게일의 『牖蒙千字』와 비교하여 살펴보았다. 지석영은 「국문론」 편찬 이전에 한문으로 된 『牛痘新說』, 순 국문으로 된 『신학신설』을 편찬하면서 겪은 번역의 경험을 통하여 국어 문장을 어떤 식으로 표현할지를 고민하였고, 국한문이 대세가 된 현실에 맞추어 실질적인 도움을 줄 『言文』과 같은 공구서를 편찬하게 되었다. 『言文』에서는 음을 중심으로 검색을 하고, 음만으로도 적을 수 있도록 하는 길을 열어 두어 국문 대 한문의 대응을 한눈에 보고, 「국문론」에서 천명하였던 한자음의 고저, 고유어의 장단의 구별을 해소하기 위한 답을 제시하였다. 또한 『兒學編』, 『字典釋要』에서는 현실음을 반영한 것과는 달리 이곳에서는 규범음으로써 한자어 표기를 하도록 하여 국문 표기의 표의적 기능을 살리려 하였다. 이곳에 반영된 한자어를 『牖蒙千字』와 비교하여 보니 학습 대상으로 설정한 한자의 개수, 한자어의 현실성 등에서 굉장히 근접한 양상을 보였다.


In this article, I wanted to consider the problems of the use and notation of Korean alphabet(Hangeul), Chinese characters, Chinese characters and Korean Chinese characters in the formative period of Korean language literature through the works of Ji Seok-yeong. Through this, I compared the tasks of the time, what solutions were sought, and compared them to the book Yumongcheonja, which was compiled by Gale, considering that translation was important. Before writing the Gungmunnon, Ji Seok-yeong considered how to express Korean sentences through his experience in translation while compiling the Chinese-language Udusinseol and Sinhaksinseol. In addition, Ji Seok-yeong compiled a reference book, Eonmun, which will provide practical help to sentences expressed in a mixture of Korean alphabet(Hangeul) and Chinese characters in sentence with the current trend of Korean and Chinese characters have become popular. He left open the possibility of searching around the notes in the written language and marking them only with the notes. Through this process, he took a quick look at the response between Korean alphabet( Hangeul) and Chinese characters and presented answers to resolve the confusion in the height of Chinese characters and the distinction between the Korean and the pure Korean language. He also tried to revive the voting function of the Korean writing system by making Chinese characters written in Chinese characters based on normative Chinese characters in the language, un like the actual Chinese characters in the Ahakpyeon and Jajeonseogyo. Compared to the Chinese characters reflected in Eonmun with Yumongcheonja, the number of Chinese characters selected for study and the practicality of Chinese characters were very close. This shows that the problems of language reality that Ji Seok-yeong has experienced and felt in the course of translating and training doctors are concentrated here.

KCI등재

3『漢城旬報』에 쓰인 근대 신어 물명의 기원 -중국 및 일본 사전 표제어와의 비교-

저자 : 안예리(安禮悧) ( An¸ Ye-lee )

발행기관 : 한국어문교육연구회 간행물 : 어문연구 48권 4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91-123 (3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은 『漢城旬報』에 쓰인 근대 신어 물명에 대한 연구로, 19세기 말에 발행된 중국 및 일본 사전과의 비교를 통해 신어 한자어의 기원을 밝히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漢城旬報』는 조선이 서구 국가들과 연이어 수호통상조약을 맺던 시기인 1883~1884년에 발행된 한국 최초의 근대적 신문이다. 이 신문에 실린 기사들 중 외국의 물산이나 통상조약에 관한 기사 42편에서 추출한 신어 물명은 총 160개로, 의미 유형에 따라 나누어 보면 생활용품명이 53개, 직물명이 48개, 음식물명이 41개, 동물명이 18개였다. 해당 신어들의 중국어에서의 쓰임을 살펴보기 위해 영중사전인 Doolittle(1872), Lobscheid(1883)을 검토하였고, 일본어에서의 쓰임을 살펴보기 위해 영일사전인 高橋新吉(1869), Hepburn(1886)을 검토하였다. 분석 결과 중국계가 61.9%, 일본계가 27.5%로 나타나 중국계의 우세가 확인되었고, 중국계와 일본계 한자어의 비중은 단어의 의미 유형이나 번역의 방식에 따라 차이가 있었다.


This paper is a study of modern object names in Hanseongsunbo and aims to reveal their origins through comparison with Chinese and Japanese dictionaries published in the late 19th century. Hanseongsunbo was the first modern Korean newspaper published from 1883 to 1884 during the Joseon Dynasty's consecutive signing of commercial treaties with Western countries, and many articles on foreign affairs and international treaties were published in this paper. A total of 160 modern object names were extracted from the 42 articles on foreign products or trade treaties: 53 names of household items, 48 textile names, 41 food names, and 18 animal names. The English-Chinese dictionaries, Doolittle (1872) and Robscheid (1883) were examined to confirm the use of the object names in question in Chinese, and the English-Japanese dictionaries, Takahashi (1869) and Hepburn (1886) were reviewed to examine their use in Japanese. According to the analysis, 61.9% of the object names were borrowed from Chinese, and 27.5% from Japanese. In a nutshell, in the case of neologism of object names appeared in Hanseongsunbo, Chinese dominance was confirmed. However, the proportion of Chinese and Japanese borrowed words differed by the word's semantic classification and the type of translation.

KCI등재

419세기 말~20세기 초 서양인(西洋人)이 본 한국어(韓國語)와 한자(漢字)

저자 : 이상현(李祥賢) ( Lee¸ Sang-hyun )

발행기관 : 한국어문교육연구회 간행물 : 어문연구 48권 4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25-159 (3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한국의 門戶開放 이후 한국어와 한국 문헌자료를 직접 접촉할 수 있었던 서양인의 한자[한문]에 관한 논의들을 살폈다. 19세기 말 유럽 동양학자 쿠랑은 한국어와 한국문학 속 한자 및 한문 표현의 비중이 매우 큰 사실과 함께, 한문의 해당 한자음을 그대로 읽으며 본래 통사구조 그 자체로 독해하는 한국인의 音讀 방식을 주목했다. 그는 한국의 國漢文體를 볼 수 없었고 한국인의 한자, 한문에 대한 수용방식을 일본에 비해 매우 비주체적인 실천으로 인식했다. 헐버트를 비롯한 한국 개신교선교사 역시 한국의 한자, 한문에 관해서는 비판적인 시각을 견지했다. 그렇지만 그들은 특히 한국의 漢字語에 대하여, 과거 서양인들과 다른 태도와 모습을 보여주었다. 그들은 한국인에게 한국어로 복음을 전해주어야 했다. 또한 20세기 초 한국어와 한글은 한국의 國民語로 새롭게 발전하고 있었다. 따라서 개신교 선교사들은 한자를 적극적으로 활용했다. 즉, 한국의 한자를 한국어 正書法의 길잡이로 활용했으며, 國漢文體를 그들의 문서선교를 위해 채택했다.


This article examined westerner's recognition of Korean and Chinese Characters in the late 19th and early 20th Centuries. In particular, after Korea opened up its culture and literature, focus was placed on discussions regarding the Chinese characters [Chinese] of European Oriental scholars and Korean Protestant missionaries who were able to directly come into contact with Korean literature material. At the end of the 19th century, the European Orientalist Maurice Courant noted that a large proportion of the Korean language and Korean literature was occupied by Chinese characters and Chinese expressions. In addition, he made note of the reading methods of Koreans through which they vocally read relevant Chinese characters as they are and read them in their original syntactic structures. This was compared to the Japanese method of rendering Chinese characters through which Chinese characters are rearranged into the syntactic structure of their own language and in which individual Chinese characters are interpreted through their native tongue. Therefore, the Korean acceptance method of Chinese characters and Chinese was perceived to be an extremely non-mainstream practice compared to that of Japan. During the late 19th and early 20th centuries, Korean Protestant missionaries, including Homer Bezaleel Hulbert, also displayed critical views on the Chinese characters and Chinese of Korea. However, they showed an attitude and appearance that differed from those of other Westerners of the past regarding the Chinese characters and Chinese of Korea. This is because, to them, the Korean language did not exist only in terms of academic discourse. They had to minis-ter the gospel to Koreans in the Korean language. Also, the Korean language and Hangeul in the 20th century were newly developing as the national language of Korea. At this, Protestant missionaries utilized the Chinese characters of Korea as guides to orthography and selected a Korean -Chinese style of writing as their literary mission method.

KCI등재

5통감부(統監府)가 파악한 한국의 계몽과 교육: 표손일(俵孫一)의 “한국교육(韓國敎育)” 훈시(訓示)와 당대 잡지의 관련 기사

저자 : 임상석(林相錫) ( Lim¸ Sang-seok )

발행기관 : 한국어문교육연구회 간행물 : 어문연구 48권 4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61-180 (2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1909년에서 1910년 초에 걸쳐 간행된 통감부 학부 차관 다와라 마고이치의 훈시, 『韓國敎育』, 『韓國敎育ノ旣往及將來』, 『韓國敎育ノ現狀』은 계몽운동과 의병투쟁에 대응하기 위한 일제 교육 정책의 전술과 태도를 보여주는 자료이다. 일본인 교육 관료와 교원들을 대상으로 한 것이었으나 1920년대에는 보통학교의 한국인 교원들에게까지 축약본이 보급되었다.
다와라는 한국의 교육과 문화전통을 무가치한 것으로 취급하나 한일(韓日)이 공유한 오륜과 오상의 봉건적 전통은 덕육(德育)의 가치로 강조한다. 반면 “신교육”이라 불리는 통감부의 제도권 교육은 조선의 기존 교육에 상대되는 것이라는 점만 강조할 뿐, 명확한 함의와 범위가 제시되지 않는다.
다와라의 훈시들은 당대 학교들의 연합운동회를 문명부강을 위한 실용교육에 무관한 것으로 극력 비판하는데, 특히 군대식 행진과 훈련 등을 주목하였다. 필자는 다와라가 지적한 행진과 훈련 등이 계몽운동을 고취하는 연설과 공연과 결합되어 일반인들의 큰 호응을 불러온 잡지 기사들을 제시했다. 계몽과 국문의 이념으로 고조된 개혁과 평등의 열기를 억누르는 다와라의 신교육이 강조하는 것은 일본어가 가진 장래의 실용성일 따름이다. 이 훈시들은 한일신협약 이후의 통감부 체제가 무단통치 식민정책을 예비한 것을 보여준다.


Three instructions by the Residency General vice-minister Dawara Magoichi, Korean Education(1909), the Past and Future of Korean Education(1909) and the Condition of Korean Education(1910) are texts representing Japanese imperial tactics and attitudes against Enlightenment movement and Righteous Army. They are originally for Japanese educational bureaucrats and faculties but summary of them are provided to Korean faculties of primary school.
Dawara regards Korean education and culture tradition as valueless for contemporary educations though Confucian idea such as Five Relations are emphasized as the basis of moral training. On the contrary, New Education, the slogan of Japanese education has not positive definition and range in his instructions. It is just relatively defined against pre-exist Korean Education. Discrimination toward contemporary Korea as colony or a protectorate is prolonged to historical Korean education and cultures.
He severly criticizes jointed sports day of Korean schools composed by military fashioned parade and excercise as an unpractical event irrelevant to welfare and civilization of Korea. I represent large scale rally by schools at that time, showing parades, speeches and performances about enlightenment and education, brought great response from ordinary people. As Residency General bureaucrat, the direct threat is that sports days can be potentially related to the Righteous Army. At the same time, the increasing fever of enlightenment movement is also seditious for him. The ideal of enlightenment and national language is only oppressed by his New Education which has sole alternative for future, Japanese linguistic education for Japanese ruling system. His instructions demonstrate the policy of Residency General, after Japan-Korea Treaty of 1907, is the preparational process for 1910s Japanese Military Ruling.

KCI등재

6이광수의 근대 문체 실험과 한자

저자 : 최주한(崔珠瀚) ( Choi¸ Ju-han )

발행기관 : 한국어문교육연구회 간행물 : 어문연구 48권 4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81-208 (2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한국 근대 어문의 형성 과정은 대개 근대계몽기 국한문체와 국문체라는 '두개의 언문일치'가 벌인 競合, 그리고 결국 국문체가 한문 교양에 의존했던 국한문체를 장악해간 과정으로 간주된다. 그러나 국한문체에서 국문체로의 이행에서 근대 민족어문 형성의 빛나는 성취를 강조하는 언어 내셔널리즘의 틀로는 국한문체와 국문체가 병행하며 상보적인 쇄신을 걸었던 당대 어문의 현실이 온전히 설명되기 어렵다. 이 논문은 당대 글쓰기에서 문체의 선택이 매체의 성격 및 여건, 독자, 장르의 관습에 구속되어 있었고 문체의 이행 또한 漸進的이기보다는 斷續的이었다는 사실에 주목하여 이광수의 근대 문체실험에서 한자가 차지하는 위상을 고찰했다. 이로써 근대 어문의 형성에 관여한 국한문체와 국문체의 상보적 쇄신의 과정을 밝히는 한편, 이광수의 문체 실험에 내재한 문체적 단속성과 비균질성을 둘러싼 논란을 해명할 수 있었다.


The process of formation of the modern Korean language is generally regarded as a process in which the Korean language style and the Korean- Chinese-language mixed style of the modern enlightenment were competed, and eventually the former took over the latter, which relied on the culture of Chinese characters. However, as a framework of linguistic nationalism that emphasizes the brilliant achievement of the formation of modern national languages in the transition from the Korean language style to the Korean-Chinese -language mixed style, it is difficult to fully explain the reality of the contemporary language, which took a complementary renewal of both styles. The choice of literary style in contemporary writing was constrained by the characteristics and conditions of the medium, readers, and customs of the genre, and the transition of literary style was also more intermittent rather than progressive. Taking note of this fact, this paper was considered the status of Chinese characters in Lee Kwang-su's modern literary style experiment. As a result, it was revealed the process of complementary renewal of the Korean language style and Korean-Chinese-language mixed style involved in the formation of modern Korean language, and was clarified the controversy over the literary stylistic intermittence and heterogeneity inherent in Lee's stylistic experiment.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李箱의 작품들이 보여주는 漢字 어휘 표기 방식은, 작가들 개인의 다양한 朝鮮語 문체 실험이 이루어졌던 1930년대의 文學場 속에서 다른 어떤 작가보다 '漢字' 문자 표기를 적극 실험했던 李箱의 시도를 돌올하게 부각시킨다. 「烏瞰圖」와 「正式」 연작의 각 작품들이 보여주는 표기 및 문체는 상대적으로 차이와 변폭이 크다고 할 수 있는데, 이 논문에서는 이 연작의 작품들이 구현하는 朝鮮語 문장의 이른바 漢字 혼용적 형태를 구분하고 그 효과와 의도를 규명하여, 1930년대 文學場 안의 다양한 漢字(漢文)에 대한 인식과 사용법의 한 구체적 예를 가시화시키고자 하였다. 李箱은 漢字 표기가 강화시킬 수 있는 시각성, 상징과 논리의 기능을 전면화하며, 혼종적인 朝鮮語 문장의 구조와 詩의 배치를 만들어냈다. 李箱의 詩는 당대에 그가 습득한 朝鮮語-日本語-漢文 전통-외국어 등의 여러 가지 선택과 배제의 역학 속에서 자신만의 朝鮮語 문장을 만들어나가고자 한 치열한 시도의 결과이다. 혼종적이고 잡스러운 것, 부자연스러운 것, 율격의 아름다움이 아닌 理智와 보편성의 추구를 朝鮮語 詩에서 보여주었던 李箱의 실험은 여전히 현재적이다.


Yi Sang's inventive Sino-Korean words orthography in his works is the prominent attempt among diverse rhetoric experiments in 1930s' Korean literary fields. In serial poetry, Ogamdo(烏瞰圖) and Jeongsik(正式), his orthography and poetic styles are varied due to respective works and in this paper, I analyze their variations and his intention to represent rhetoric notion and poetic style about Sino-Korean words. He displays symbolic and reasoning effects along with visualities in his works by hybrid Korean writing and poetic composition through Sino-Korean words orthography. His poetry is the consequence of intense endeavors to achieve own Korean style of writing through the dynamics of selections and exclusions among his acquired languages such as Korean, Japanese, Sinograph and other foreign languages. His poetic experiments, including crossover, hybrid, unnaturalness, universality and intellectuality other than beauty of versification, is still contemporary.

KCI등재

8근대(近代) 어문교육(語文敎育)에서 문식성(文識性)의 성격과 변천 과정

저자 : 김혜정(金惠貞) ( Kim¸ Hye-jeong )

발행기관 : 한국어문교육연구회 간행물 : 어문연구 48권 4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235-263 (2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은 근대의 문자 생활을 살펴보고, 당시 한글 보급과 교육이 사회적 문식성을 충족할 수 있었는지를 고찰함으로써 국문 문식성의 교육적 한계와 의의에 대해 논하였다. 언문일치에의 노력과 문자보급 운동으로 압축될 수 있는 근대 어문교육은 주로 글자를 전혀 모르는 문맹자들을 대상으로 한 '한글 교육'이었다. 그러나 당시 식자 사회는 한자 문식성 사회였기 때문에 한글을 떼었다고 하더라도 사회가 요구하는 제도적 문식성, 즉 적어도 중학교 이상의 교육을 수행하거나, 신문, 출판서적, 공적 기관의 공문서 등을 읽기 위해서는 한자 식견이 더 필요했다. 대표적으로 근대의 관보, 전보, 신문, 서적류의 경우, 조사와 어미, 고유어를 제외하고 주요 대상이나 개념을 뜻하는 거의 모든 단어는 한자로 표기된, 한주국종체가 대부분이었기 때문이다. 이와 같이, 봉건 신분 사회를 공고히 했던 한자가 뒤안길로 멀어지고 한글이 '국문'으로서 지위를 부여받았지만, 실제 문자 생활은 그것과 괴리가 있었다. 그러나 한글 문식성은 1890년대 후반의 한글 신문과 전보, 소설 등을 읽는 도구로서 역할하며 최소한의 문맹을 벗어나도록 함으로써 근대적 자각으로의 인식 변화를 주도했다.


This paper discussed the educational limitations and significance of Korean literacy by examining whether the dissemination and education of Hangeul could satisfy social literacy in the modern literary life. Modern language education such as consistency between speech and text, Hangeul movement and so on, was mainly Korean language education for illiterates who did not know any letters. However, the literacy community at the time was a Chinese-literary society, so even if the Korean alphabet was learned, it needed more Chineselanguage knowledge to carry out the institutional literacy required by society, at least middle school, or to read newspapers, publications, and official documents. In the case of modern government gazette, telegram, newspaper, and books, almost all the words meaning the main subject or concept were written in Chinese characters, except for postpositional particle, ending of a word and native words. As such, the Chinese characters that consolidated the feudal status society were separated and Hangeul was given status as national characters, but the real literary life was different from that. However, Hangeul literacy played a role as a tool for reading Korean newspapers, telegrams, and novels in the late 1890s, leading to a shift in perception toward modern awareness by allowing them to escape the least illiteracy.

KCI등재

9개화기(開化期) 문법(文法) 교과서(敎科書)의 교수학적(敎授學的) 연구(硏究)

저자 : 신호철(申昊澈) ( Shin¸ Ho-cheol )

발행기관 : 한국어문교육연구회 간행물 : 어문연구 48권 4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265-294 (3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개화기에 간행된 문법서를 대상으로 교수학적 접근을 시도하였다. 이 문법서들은 대체로 문법 연구서로서의 기능과 문법 교과서로서의 기능을 겸하고 있지만, 주로 문법 연구서로서의 기능에 초점을 두고 연구가 수행되어 왔다. 따라서 본고에서는 교수학적 접근을 위해 개화기 문법 교과서 6개를 선정하여, 교육 목표의 선정, 교육 대상 설정, 교육 내용 위계화라는 기준으로 분석해 보았다. 교육 목표의 선정에서는 ①리봉운의 경우만 명백하게 드러나고 있고, ⑥주시경의 경우는 국문의 중요성과 국문 사용의 필요성에 대하여 언급하고 있었다. 교육 대상 설정에서는 ①리봉운과 ③김희상은 신문의 광고문을 통해, ④유길준과 ⑥주시경은 자서(自序)를 통해 교육대상을 추론할 수 있었으며, ③김희상과 ⑤주시경의 경우 교과서 제목을 통해 확인할 수 있었다. 교육 내용 위계화에서는 훈민정음을 포함한 문자론 내용, 음운론, 품사 분류를 포함한 단어론, 문장의 성분과 종류를 포함한 문장론의 내용을 공통적으로 다루고 있었고, 교육 내용의 배열 분석 결과, ③김희상과 ⑤주시경은 '과(課)' 단위를 두고 있었다.


This study attempts korean educational approach about grammar textbooks which are published during the enlightenment period(1895~1910). Grammar books during the enlightenment period are known as taking two roles, grammar studies and grammar textbooks which contains education contents for grammar education. However, looking at the results of research on grammar books during the period of over a century, it can be seen that the studies were focused on the function of grammar studies. Therefore, this paper attempted to grasp the characteristics of grammar education in grammar textbooks during the enlightenment period and to seek the didactical meaning.
For this, 6 out of 22 grammar textbooks were selected. And the criteria, subjects of education selection, objectives of education setting, and hierarchical differentiation of education contents, were set for didactical approach to the textbooks.
In the objectives of education selection, only the case of ①Lee Bongwoon was clearly revealed, and the case of ⑥Ju Sigyeong was referring to the importance of Korean and the necessity of using Korean. In the subjects of education setting, ①Lee Bongwoon and ③ Kim Huisang could be inferred through advertisements in newspapers. ④Yu Guljun and ⑥Ju Sigyeong were able to infer the subjects of education through the author's preface. In the case of ③Kim Huisang and ⑤Ju Sigyeong, the subjects of education was confirmed by explicitly revealing the school level in the textbook title. In the hierarchical differentiation of education contents, the contents of the study of writ ing including Hunminjeongeum, phonology, morphology including part-of-speech classification, and syntax including the sentence constituents and type of sentences were dealt with in common. And, as a result of examining the hierarchical differentiation of educational contents, ③Kim Huisang and ⑤Ju Sigyeong have a unit of 'department' that is different from the general table of contents.

KCI등재

10고전수필(古典隨筆) 개념 정립을 위한 시론(試論)

저자 : 주재우(朱才佑) ( Joo¸ Jae-woo )

발행기관 : 한국어문교육연구회 간행물 : 어문연구 48권 4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295-315 (2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는 고전수필의 개념이 성립하는지에 대한 물음에서 출발하여 문학교육을 위한 고전수필의 개념을 정립하기 위한 시론이다. 이를 위해 수필의 개념이 자리 잡은 1930년대 수필론에서 수필 개념을 탐색하였다. 그 결과 수필의 필수적 조건으로 무형식, 비전환표현, 형상성 등을 도출하였고, 필자의 수준 높은 삶에서 글이 나와야 한다는 점을 충분조건으로 도출하였다. 이를 바탕으로 고전수필의 개념을 정립하고자 했다. 1930년대 수필론에서는 고전수필을 인정하지 않았지만 고전수필은 그 이전부터 인식된 적도 있다. 다만 수필이라는 기표에 집착해서 고전수필을 이해하거나 미분류의 글인 잡저로 한정할 경우 고전수필의 범위는 협소해질 수밖에 없다. 반대로 비허구적 산문 전체를 수필로 간주할 경우 교술과 수필의 경계가 사라진다. 따라서 수필의 무형식을 '형식의 없음'이 아니라 '형식의 자유로움'으로 이해하고 이에 더하여 '비전환표현+형상성'을 갖춘 근대 이전의 글로 보았을 때 고전수필은 문체나 형식에 구애되지 않고 확장될 수 있다.


This study starts with the question of whether the concept of classical essay is possible. To this end, we explored the concept of essay in essay theory in the 1930s when the concept of classical essays established. The essential requirement of an essay are form of no-form, non-fictional expression, and a character of shape. Although the essay theory of the 1930's did not recognize the existence of classical essays, classical essays have been recognized since then. However, if the classical essay are recognized by articles named essays or unclassified articles, the scope of classical essays will inevitably be narrow. Moreover, the whole of nonfictional prose cannot be recognized as an essay because didactic genre and essay are not same. The intangible formula of an essay should be understood not as the absence of a form but as the freedom of form. Therefore, classical essays can be regarded as works with a free form, non-fictional expression, and a character of shape before modern times.

12
권호별 보기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 | | |
1연안해역에서 석유오염물질의 세균학적 분해에 관한 연구

(2006)홍길동 외 1명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해당 간행물 관심 구독기관

서울대학교 연세대학교 고려대학교 경희대학교 중앙대학교(서울)
 207
 175
 168
 126
 125
  • 1 서울대학교 (207건)
  • 2 연세대학교 (175건)
  • 3 고려대학교 (168건)
  • 4 경희대학교 (126건)
  • 5 중앙대학교(서울) (125건)
  • 6 중부대학교 (118건)
  • 7 이화여자대학교 (76건)
  • 8 서강대학교 (75건)
  • 9 한국외국어대학교 (73건)
  • 10 성균관대학교 (61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