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중국문학 update

CHINESE LITERATURE

  • : 한국중국어문학회
  • : 어문학분야  >  중어중문학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계간
  • : 1226-2943
  • :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0호(1973)~104권0호(2020) |수록논문 수 : 1,414
중국문학
104권0호(2020년 08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요내(姚鼐)와 원매(袁枚)의 교유(交遊) ―요내(姚鼐)의 〈수원아집도후기(隨園雅集圖後記)〉를 중심으로

저자 : 백광준 ( Baek Kwang-joon )

발행기관 : 한국중국어문학회 간행물 : 중국문학 104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23 (2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袁枚와 姚鼐 두 사람이 교분을 맺는 중요한 계기로서, 〈隨園雅集圖後記〉를 주목하고 이를 통해 그들의 당시 교유 상황을 자세히 살펴보고자 하였다. 위의 글은 姚鼐가 南京에 와서 서원 강학을 맡은 1790년에 원매의 요청에 따라 이뤄졌고, 요내는 글에서 姚范과 程晉芳을 내세워 두 사람 간의 각별한 교분을 드러내었다. 또한 이즈음부터 요내와 원매 간에 인간적인 교류뿐만 아니라 학술적 교류 역시 진행되었다. 이러한 두 사람의 각별한 교류에 주목하면서, 18세기 南京이라는 공간을 바라볼 때, 서로의 인간적 우애와 학술적 유대감 속에서 각자가 가진 학식과 품성, 교육 철학을 토대로 활발한 학술 활동을 전개하며 학술적 동반자로서 상호보완하며 남경의 학술 지형을 조직해나간 점들에 대한 이해가 가능해질 것이다.


This study paid attention to Postscript to the picture of the elegant meeting at Suiyuan(隨園雅 集圖後記). Two figures are mentioned in this writing. It can be said that the characters show the relationship between Mei Yuan(袁枚) and Nai Yao(姚鼐) well. Yuan was deeply related to Fan Yao(姚范) and Jinfang Cheng(程晉芳). This writing shows that Yuan, Cheng and Yao the three were more intimate than in the literary history.
The full-fledged friendship between Yao and Yuan began in 1790, when Yao came to Nanjing to take on academy's lectures. Along with this, academic companionship were also made between Yuan and Yao. Though there were some disagreements in philosophical theories of Song scholars between them, it did not affect their friendship. In fact, there were many more issues that sympathized with each other. After Yuan died, Yao wrote the epitaph to show his usual trust.
When considering the deep relationship and friendship between the two, It's only understandable that one promoted many successors based on academy and the other based on one's own gardens, and some of them studied between them.
In short, the companionship of Yuan and Yao in the space of Nanjing in the 18th century is not only a meeting on a private level, but as a result of their active academic activities based on their own learning, character, and educational philosophy in human friendship and academic bond, As academic partners, they complemented each other and organized the academic landscape of Nanjing.

KCI등재

2《관추편(管錐編)》의 저술 동기와 주제에 대한 분석(分析) 시론(試論)

저자 : 閔庚旭 ( Min Kyoung Wook )

발행기관 : 한국중국어문학회 간행물 : 중국문학 104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24-49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管錐編》의 진정한 창작 동기와 창작 원리 및 작품 주제에 대한 의미 규정은 그 중요도와 주목성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장기미제'의 학술적 과제로 남아있다고 생각된다. 본고는 이를 규명하기 위한 일련의 시도 가운데 하나이다. 본고의 제2장에서는 錢鍾書의 詩 〈再答叔子〉(1973년)에 숨겨진 함의를《管錐編》의 창작 배경과 관련해 검토한다. 이를 통해 이 詩가 中華人民共和國 초기 30년 내내 錢鍾書가 참여했던 毛澤東 저작 번역 사업에 대한 그의 복잡한 감정을 암시하고 있음이 드러날 것이다. 제3장에서는《管錐編》이 다루는 10종의 書名에 숨겨진 함의를 역시《管錐編》의 창작 동기와 주제에 관련해 분석한다. 이를 통해 이 책의 숨겨진창작 동기가 '中華人民共和國 초기 30년간의 사회문화 현실에 대한 역사적 기록'임이 드러날 것이다. 제4장에서는《管錐編·列子張湛註》第六則의 각 段의 창작 모티브에 대해 분석한다. 이를 통해, 해당 條의 각 段이 실은《人民日報》의 시사 키워드 또는 당시 주류 이데올로기인 毛澤東主義 용어를 모티브로 하고 있으며, 錢鍾書는 해당 모티브와 관련된 동서양 고전 문헌을 학술적으로 검토하는 척하면서 실제로는 毛澤東과 毛澤東主義에 대한 문학적 풍자와 사상적 비판을 진행하고 있음이 드러날 것이다.《管錐編》에 대한 재독해를 통해 20세기 최후의 文言걸작인 이 책의 문학적 가치 및 錢鍾書가 지키기 위해 노력했던 자유주의 사상의 정신이 새롭게 인식되기를 기대한다.


The search for genuine creative motives, principles of creation, and main subject of Guanzhui bian remain a long-term academic cold case despite it's importance and attention. This article is one of a series of attempts to identify this.
In Chapter 2 of this paper, the implications hidden in the poem 〈Reply to Shuzi again〉 (1973) of Qian Zhongshu are reviewed in relation to the creative background of Guanzhui bian. Through this, it will be revealed that the poem suggests his complex feelings about the translation work of Mao Zedong, which Qian Zhongshu participated in throughout the early 30 years of the People's Republic of China.
In Chapter 3, the implications hidden in the names of 10 books covered by Guanzhui bian are also analyzed in relation to the creative motives and themes of Guanzhui bian. Through this, it will be revealed that the hidden motivation for the creation of this book is writing of 'a historical record of the social and cultural realities of the early 30 years of the People's Republic of China'.
Chapter 4 analyzes the creative motives of each paragraph of the sixth essay of Liezi in Guanzhui bian. Through this, It will be revealed that each paragraph of the essay is actually using the current keyword of People's Daily or the term of Maoism which was the mainstream ideology at the time, and also revealed that Qian Zhongshu pretends to academically review the China and West classic literature related to the motive, but he is actually proceeding with literary satire and ideological criticism of Mao Zedong and Maoism.
Through re-reading on Guanzhui bian, I hope that the literary value of this book, the last masterpiece in classical Chinese of the 20th century, and the spirit of liberal thought that Qian Zhongshu tried to keep will be newly recognized.

KCI등재

3'모(玥)'의 한국한자음 문제

저자 : 이재혁 ( Lee Jae Hyuk )

발행기관 : 한국중국어문학회 간행물 : 중국문학 104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47-67 (2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은 '玥'의 한국한자음 문제를 고찰한다. 한국어 어문규범상 중국인의 인명은 원음을 음역하여 표기함이 원칙이나, 실제 언어생활에서는 한국한자음 표기가 왕왕 사용된다. 그런데 최근 '玥' 자형의 'yue[Чe]'가 '모[mo]'로 표기되는 사례가 발견되고 있는데, 'yue[Чe]'와 '모[mo]'의 독음쌍은 매우 괴리가 크다. 본고는 漢籍 데이터베이스인 《中國基本古籍庫》를 비롯한 문헌조사를 통해 '玥'의 역대 용례와 독음을 조사하여, 이러한 대응관계가 발생한 원인을 밝혔다. '玥'은 中古 月小韻字로, 규칙변화를 거쳤다면 표준한국어에서는 '월[wΛl]'로 변화했어야 한다. '玥'이 '모[mo]'라는 독음을 얻게 된 것은 다음의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이다. 첫째, '瑁'의 古字인 '□'와 '玥'은 자형상 매우 유사하여 혼동되기 쉽다. 둘째, '玥'은 중국에서 明代가 되어서야 본격적으로 인명에 사용되었으며, 국내에서는 해당 자형이 통용되지 않았다. 셋째, 국내 전산 기술표준 제정 과정에서 '玥'의 표준음을 '모'로 설정하였는데, 이는 국내 용례가 극히 적은 '玥' 대신, 당시 코드가 부여되지 않았던 '□'를 구현하기 위한 것으로 추정된다. 현행 Unicode 환경에서는 '□'를 구현할 수 있게 되었으므로, '玥'에 부여되었던 '모' 독음을 '□'로 이관하고, '玥'에는 '월'이라는 단독 표준음이 부여되어야 할 것이다.


This paper discusses the issue of the Sino-Korean pronunciation of “玥”. In Korea, it is normative to transliterate a Chinese name according to its original pronunciation. However, in actual speech and writing, the Sino-Korean pronunciation is adopted quite frequently. Recently, the character “玥”, which has the Mandarin pronunciation “yuè[Чe]”, is found transcribed as “모[mo]”. The pronunciations “yuè[Чe]” and “모[mo]” are significantly different from each other, and cannot be regarded as a corresponding pair. Through investigating historical literature, and utilizing the Chinese text database Zhongguo Jiben Gujiku, we have discovered the cause of such a mismatch. “玥” was homophonous with “月” in Middle Chinese, and if it underwent regular phonetic changes, its Standard Korean pronunciation would have been “월[wΛl]”. “玥” seems to have gained the pronunciation “모[mo]” due to the following reasons. Firstly, “□”, the ancient graph of “瑁”, is considerably similar in graphic shape to “玥”. Secondly, in China, the graph “玥” came to regular use no earlier than the Ming dynasty, the usage of which was mostly limited to proper nouns, and it is hard to assume that it was a part of the regular Chinese character inventory in the Korean Peninsula. Thirdly, while establishing the Korean national technological standard, the pronunciation “모[mo]” is issued to “玥”, which seems to be a temporary measure to encode “□”, instead of the rarely used “玥”. Since the current version of Unicode supports the encoding of “□”, the pronunciation “모[mo]” should be transferred to “□”, and leave “玥” with the single pronunciation of “월[wΛl]”.

KCI등재

4보어와 보어(補語), 그리고 Complement

저자 : 하두진 ( Ha Doo Jin )

발행기관 : 한국중국어문학회 간행물 : 중국문학 104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67-99 (3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학습자는 한국어의 보어와 중국어의 補語, 그리고 영어의 Complement를 동일개념으로 오인하는 경우가 많다. 실제로 최근 집필된 사전의 풀이를 참조하면 모두 '부족한 부분을 보충하는 문장성분'으로 보인다. 문장성분의 표기가 동일하다는 것은 그 대상들의 통사적 특징 또는 의미의 공통점이 존재한다는 사실을 암시한다. 하지만 자세히 살펴보면 이들은 서로 다른 개념을 의미하고 있어 학습자의 적지 않은 혼란을 초래하게 된다. 본고에서는 이들 개념의 변천사와 언어 자료를 통해 서로의 관계를 명확히 파악하고자 한다.


In many cases, Bo-eo, Buyu, and Complement are mistaken as to be of the same concept. In fact, many of the descriptions of these words in recently published dictionaries define them as 'an element of a sentence that complements what is lacking or insufficient in the sentence. The reason that they appear as the same element in a sentence implies that they share certain commonalities or syntactic properties. However, if one takes a more in-depth look into them, they all represent different concepts, causing a significant amount of confusion. In this study, the researcher intends to highlight the history of their evolution and clarify the relationships between each other through linguistic data.

KCI등재

5중국어 파열음의 언어 유형

저자 : 노혜정 ( Roh Hye-jeong )

발행기관 : 한국중국어문학회 간행물 : 중국문학 104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99-126 (2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자연언어에 보편적으로 나타나는 파열음의 유형과 중국어 방언들에 나타나는
파열음 유형의 비교를 통해, 중국어 파열음의 언어 보편성과 개별성을 밝히는 것이 목적이다.
UPSID의 자연언어 자료와 본고에서 분석한 7대 방언구에 분포하는 242개 중국어 방언들에
나타나는 파열음 유형을 조음위치와 조음방법으로 나누어 비교 분석하여, 중국어 파열음의
언어 보편성과 개별성에 토론한다.


This study aims to provide a typological explanation of typological patterns of plosive consonants of Sinitic languages. This study analyzed the pattern of plosive consonants of the 242 Chinese dialects, and compared typological patterns of plosive consonants with the World's languages data of UPSID(UCLA Phonological Segment Inventory Database) by dividing them into the place of articulation and the manner of articulation.

KCI등재

6중국어 교수학습 앱 평가 체크리스트 개발 연구

저자 : 신원철 ( Shin Wonchul ) , 김나래 ( Kim Narae ) , 소민정 ( So Minjeong ) , 손남호 ( Sohn Nam-ho ) , 이강재 ( Lee Kangjae ) , 이미경 ( Lee Mikyoung ) , 이연숙 ( Yi Yeon-sook ) , 김석영 ( Kim Sok-yong )

발행기관 : 한국중국어문학회 간행물 : 중국문학 104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27-154 (2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스마트 기기용 앱의 특성 분석, 기존의 교수매체 평가 지표 검토, 예비 검사를 통한 실용성 검증, 전문가 그룹의 안면타당도 검증의 절차를 통해 중국어 교수학습 앱 평가 체크리스트의 개발을 모색한 결과이다.
스마트 기기의 특성은 직접성, 이동성, 통합성, 현장성, 상시성의 다섯 가지로 정리되며, 이러한 특성은 앱에도 그대로 반영되어 다양한 유형, 짧은 교체주기, 하이퍼미디어적 비선형성 등의 특징을 보인다. 이러한 앱의 특성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체크리스트의 가변성이 필수적이다. 이를 위해 본고는 정보 영역과 평가 영역을 분리하고, 정보 영역에서 파악된 사실에 따라 평가 영역이 선택적으로 활성화되는 체크리스트 체계를 고안하였다.
본고는 이를 바탕으로 서책형 교재 평가 체크리스트에 관한 본 연구팀의 선행 연구 성과와 교수학습용 앱 평가에 관한 선행 연구 성과를 활용하여 앱의 물리적 요소와 시청각 요소에 대한 평가 항목을 포함하는 9개 범주 46개 항목의 체크리스트를 최종적으로 제안하였다.


This article is the result of endeavors to develop an evaluative checklist for Chinese language learning apps, going through the phases of analyzing the characteristics of smart-device apps, reviewing the existing teaching media evaluation criteria, examining the practicality of apps through preliminary investigation, and verifying face validity by expert groups.
The characteristics of smart devices are represented by directness, mobility, integrativeness, being on-site and continuous accessibility. These features are realized in the apps as such characteristics as various types, short replacement cycles, and hypermedia nonlinearity. In order to cope with these characteristics of apps, the variability (flexibility) in the checklist is indispensable. To this end, this paper designed a checklist structure that separates the information domain from the assessment domain and activates the assessment domain optionally, according to the facts identified in the information domain.
Based on these premises, this paper utilized the research team's prior research outcomes on the textbook evaluation checklist and the existing studies on the evaluation of apps for language learning, and ultimately proposes a checklist of 46 items in nine categories, which includes the assessment items for physical and audio-visual aspects of apps.

1
권호별 보기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 | | |
1연안해역에서 석유오염물질의 세균학적 분해에 관한 연구

(2006)홍길동 외 1명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해당 간행물 관심 구독기관

서울대학교 고려대학교 한국외국어대학교 이화여자대학교 Yanbian University
 106
 105
 58
 54
 46
  • 1 서울대학교 (106건)
  • 2 고려대학교 (105건)
  • 3 한국외국어대학교 (58건)
  • 4 이화여자대학교 (54건)
  • 5 Yanbian University (46건)
  • 6 성균관대학교 (40건)
  • 7 연세대학교 (40건)
  • 8 한국학중앙연구원 (30건)
  • 9 중앙대학교(서울) (23건)
  • 10 전남대학교 (22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