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한국구비문학회> 구비문학연구

구비문학연구 update

Journal of Korean Oral Literature

  • : 한국구비문학회
  • : 어문학분야  >  국문학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계간
  • : 1229-019X
  • :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0호(1994)~56권0호(2020) |수록논문 수 : 638
구비문학연구
56권0호(2020년 03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민담 「구렁덩덩 신선비」와 「두꺼비 신랑」의 비교 : 결혼 후 통과의례담의 관점에서

저자 : 민선홍 ( Min Seon Hong )

발행기관 : 한국구비문학회 간행물 : 구비문학연구 56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5-34 (3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은 민담 「구렁덩덩 신선비」와 「두꺼비 신랑」을 결혼 후 통과의례담으로 규정하고 비교한 것이다. 결혼 후 통과의례담이란 형식적으로는 결혼이 성립되었으나 아직 배우자 또는 그의 친족집단으로부터 진정한 가족의 일원으로 인정받지 못한 개인이 과업을 수행하는 이야기를 가리킨다. 「구렁덩덩 신선비」는 신부, 「두꺼비 신랑」은 신랑을 중심인물로 삼아 각각의 입장에서 이야기를 전개하고 있다. 향유층은 결혼 후 통과의례의 경험이 성별에 따라 달라진다고 여겼고, 이것이 서로 다른 이야기로 형상화된 것이다. 따라서 두 민담을 비교함으로써 향유층에게 남녀의 결혼이 어떤 점에서 같고 달랐는지 파악할 수 있다.
두 민담의 서사를 통과의례의 3단계 구조에 따라 비교 분석한 결과는 이렇다. 첫번째 분리 단계에서 남녀는 결혼 후 자신의 친족집단으로부터 분리되어 각각 시집, 처가로 이동한다. 한반도에서는 전통적으로 처가살이와 시집살이가 공존하고 있었다. 그래서 여성뿐 아니라 남성 또한 배우자 친족집단의 영역에 거주하며 그들의 일원이 되는 과정을 거쳐야 했다.
두 번째 전이 단계에서 남녀는 배우자 친족집단으로부터 천대받으며 가족의 일원이 되기 위한 시험에 임한다. 시험은 경쟁자와 대결하는 방식으로 치러진다. 여기서 남녀는 불가능한 성과를 냄으로써 승리하고 아내 또는 사위의 자격이 있다는 사실을 입증한다. 시험 종목에는 과거 남녀가 가정에서 맡았던 서로 다른 역할이 반영되었다. 신부는 가사 노동 능력을 갖추었는지, 신랑은 가족부양능력이 뛰어난지가 중요한 평가 대상이었다.
세 번째 통합 단계에서 남녀는 자신과 같은 성별인 배우자 부모의 인정을 통해 가족 구성원으로 공인된다. 이후 신부는 남편의 집에서 계속 살아가는 데 반해 신랑은 승천하여 처가를 떠나간다. 이러한 결말은 여성은 시집에서 생을 마치고, 남성은 일정기간 처가에 머물다가 원 거주지로 돌아갔던 풍습이 반영된 것으로 파악된다.


This study compares Korean folk tales Gureongdeongdeong Sinseonbi with Dukkeobi Sinrang from the perspective of the rite of passage after marriage. The rite of passage after marriage refers to a person performing the task of passage to be approved as a member of family by his or her spouse's kinship group after getting married. The protagonist of Gureongdeongdeong Sinseonbi is a bride, and Dukkeobi Sinrang is a groom. People who shared two stories had different experiences of rites of passage after marriage, depending on gender, which is embodied in each story. Therefore, by comparing two folk tales, it is possible to understand how the marriage of men and women was different for people who shared these stories.
The narrative of two folk tales can be divided into three episodes based on the three-stage structure of the rites of passage. In the first stage of separation, the protagonists are separated from their original kinship groups after marriage and move to their spouse's kinship group. According to the rule of residence in Korea, both women and men should live in the place of a spouse's kinship group and go through the process of becoming a family member.
In the second stage of transition, the protagonists are mistreated their spouse's relatives. To prove that they deserve to be part of a family, they take a test in way of a competition. As a result of the test, they defeat the competitors by achieving impossible success. Entry to the competition is related to the different roles played by men and women in the past. It was important to determine whether women had domestic labor ability and men' s family supporting ability.
In the third stage of integration, the protagonists are approved by their spouse's parents of the same gender. After approval, the bride continues to live in her husband's house, while the groom leaves his wife's house. This ending reflects the custom that women continue living with their spouse's kinship group and men return to their original residence after spending several years with his wife's family.

KCI등재

2판소리에서의 도덕적 규범과 윤리적 선택의 의미

저자 : 서유석 ( Seo You Seok )

발행기관 : 한국구비문학회 간행물 : 구비문학연구 56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35-63 (2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판소리 등장인물들이 당대 사회의 도덕적 규범을 구현하기 위해 오히려 도덕적 규범을 거스르는 모습들에 주목한다. 판소리 서사에 등장하는 도덕적 규범의 구현 상황에서 개인의 특정한 선택이 가지는 의미는, 거의 같은 의미로 사용되는 도덕(道德, Morality)과 윤리(倫理, Ethics)라는 개념의 세세한 구분을 통해 설명할 수 있다는 것을 본고의 연구목적으로 삼는다.
판소리는 공동체의 절대적 규범인 도덕을 구현하는 서사적 상황 안에서 등장인물 각각이 보여주는 개인적 선택이 절대적인 도덕률과 충돌하면서 드러나는 모순에 집중하고 있다. 이러한 양상은 전승되고 있는 다섯 바탕의 판소리에서 주로 찾아볼 수 있다. 하지만 전승되지 않는 실창판소리는 전혀 다르다. 지켜야 할 공동체의 도덕적 규범이 서사에 제시되지 않기 때문이다. 실창판소리 작품들은 지켜야 할 절대적 도덕규범이 희미한 상태에서 오히려 다양한 개인들의 윤리가 서로 상충하면서, 새로운 사회윤리를 모색하다가 실패하는 것으로 보인다.
판소리가 등장하고 널리 향유되던 조선 후기는 기존의 도덕률이 급변하는 시기였음은 분명하다. 따라서 판소리는 그 당대의 다양한 사회 갈등을 서사 곳곳에서 드러내고 있다. 그 갈등은 변화하지 않으려는 사회적 규범인 도덕과 이 사회적 절대 규범인 도덕이 정말 올바른 것인지를 따지고자 하는 판소리 주인공들의 개인적 윤리의 선택과 그 충돌로 설명해 볼 수 있다.


This paper focuses on the look of Pansori (a musical storytelling performance) characters challenging moral norms to realize the moral norms of contemporary society. It seeks to present that, in the context of implementation of the moral norms appearing in the Pansori narrative, the meaning of a person's particular choice can be explained through a detailed division of the concepts of morality and ethics, which are used to almost imply the same meaning.
Pansori focuses on the contradiction that emerges in the narrative context of embodying morality, the absolute norm of the community, as the individual choice of each character collides with absolute morality. This pattern can be found mainly in the five episodes of Pansori being passed down. However, the sound of the missing voice Pansori, which is not passed down, is completely different. This is because the moral norms of the community to be observed are not reflected in the narrative. The sound of the missing voice pansori work seems to fail while seeking new social ethics, and the various ethics of individuals conflict with each other, amidst the absolute moral norms being vague.
The late Joseon Dynasty, where Pansori emerged and was widely enjoyed, is clearly a period where the existing morality underwent rapid changes. Accordingly, Pansori reveals the diverse social conflicts in various parts of the narrative. Such conflicts can be explained by individual choice of ethics and their confrontations with Pansori protagonists who want to determine whether morality, a social norm that resists changing, and morals which are absolute social norms, are really right.

KCI등재

3정응민 창 '이별가'로 본 보성소리 <춘향가>의 한 연원

저자 : 송미경 ( Song Mi-kyoung )

발행기관 : 한국구비문학회 간행물 : 구비문학연구 56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65-101 (3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에서는 정응민 창 '이별가'를 현전 보성소리 <춘향가>의 전승자인 정권진, 성우향, 조상현, 성창순이 부른 '이별가', 서편제 계열 <춘향가>의 전승자인 정광수, 김화선, 정정렬, 박록주가 부른 '이별가'와 비교 분석한 결과를 토대로, 박유전-정재근-정응민으로 이어진 서편제 계열 <춘향가>가 보성소리 <춘향가>의 한 연원이 되었음을 밝혔다.
정응민이 1961년에 녹음한 '이별가'는 '창조-중모리-중중모리-중모리'로 구성되는 7-8분가량의 소리이다. 보성소리의 대부로 일컬어지는 명창임에도 그의 육성 녹음 자체가 드문 현실을 고려할 때, 이는 매우 귀중한 음원이라 할 수 있다. 그런데 정응민창 '이별가'에 나타나는 사설상 특징은 현전 보성소리 <춘향가>의 '이별가'보다 현전서편제 <춘향가>의 '이별가'와 유사한 면모를 보인다. 정응민에 앞서 보성소리의 기초를 마련한 인물이 정재근이므로 그 특징도 그에게서 비롯된 것일 가능성이 큰데, 여기서 주목할 점은 정재근의 출신지인 나주가 김창환 가(家), 정창업 가(家), 정재근 가(家)의 세 걸출한 명창 가문이 판소리 전통을 형성·확산한 지역이자, 서편제 <춘향가>가 주로 전승된 곳이었다는 사실이다. 그렇게 나주에 전승된 서편제 <춘향가>의 흔적이 정재근을 거쳐 정응민 창 '이별가'에 남게 된 것이라고 할 수 있다.
물론 서편제 계열 <춘향가>가 보성소리 <춘향가>의 한 기반이 되었음은 선행 연구를 통해 이미 논의된 부분이나, 이번에 정응민 창 '이별가'라는 실제적인 자료에 근거해 그 사실을 구체적으로 재확인할 수 있었다. 다만 정응민이 '이별가'에 남은 서편제 <춘향가>의 흔적을 계속 그대로 두기만 하지 않았음을 함께 기억할 필요가 있다. 생의 마지막 순간까지 보성소리 <춘향가>를 끊임없이 갈고 다듬었을 정응민의 노력을, 이 '이별가'를 통해 다시금 확인할 수 있다.


This paper revealed that Seopyonje Chunhyangga, passed down following the lineage from Park Yu-jeon to Jeong Jae-geun to Jeong Eung-min has become a source of building Boseongsori Chunhyangga. To prove this, Farewell song sung by Jeong Eung-min was compared to Farewell song sung by Jeong Eung-min's disciples, such as Jeong Gwon-jin, Sung Woo-hyang, Cho Sang-hyun, and Sung Chang-soon, and Farewell song sung by the Seopyonje Chunhyangga's pansori singers, such as Jeong Gwang-su, Kim Hwa-seon, Jeong Jeong-ryeol, and Park Rok-joo.
Recorded by Jeong Eung-min in 1961, the Farewell song consists of the rhythm of Changjo, Jungmori, Jungjungmori, and Jungmori, which has a playback time of about seven to eight minutes. Although Jeong is considered the founder of Boseongsori, his vocal recording itself is very rare, making it a very valuable music source. However, some of the characteristics of Jung's 1961 recording of the Farewell song are more similar to the Farewell song of the current Seopyonje Chunhyangga than the one sung by Jeong's disciples. Jeong Jae-geun is the one who laid the foundation of Boseongsori before Jeong Eung-min. Hence, it is quite likely that the characteristics were derived from Jeong Jae-geun. What is noteworthy is that his hometown of Naju was where the family members of three prominent pansori master singers, Kim Chang-hwan, Jeong Chang-eup, and Jeong Jae-geun created and popularized the tradition of pansori, and the Seopyeonje Chunhyangga, which was largely passed down. The traces of Seopyonje Chunhyangga, performed in Naju was retained in Jeong Eung-min's Farewell song recorded in 1961, through Jeong Jae-geun.
Of course, the fact that the Seopyonje Chunhyangga has become a foundation for Boseongsori Chunhyangga has already been discussed in prior studies, but this paper specifically reaffirmed the fact based on actual data of the Farewell song sung by Jeong Eung-min. However, it is important to remember that Jeong did not let go of the traces he received from Seopyeonje Chunhyangga until the end. The efforts of Jeong, who had constantly refined Boseongsori Chunhyangga until the end of his life, can be confirmed again through the Farewell song of the current Boseongsori Chunhyangga.

KCI등재

4단종 죽음 관련 설화에 담긴 전승의식 연구 -문헌설화와 구비설화의 비교를 통하여

저자 : 이승민 ( Lee Seung Min )

발행기관 : 한국구비문학회 간행물 : 구비문학연구 56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03-129 (2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단종 죽음과 관련된 문헌설화와 구비설화 분석을 통해 서사 속에 담겨있는 전승자들의 깊은 감정과 역사의식을 밝혀내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우리나라 역사에서 단종 설화만큼 정치적 죽음이 서사화 되고 4-500년이 지난 오늘날까지 전승되고 있는 경우는 흔치 않다. 그렇기 때문에 단종 죽음 관련 설화 분석을 통해 전승자들의 의식을 알아내는 것은 역사적 상처의 치유 과정을 알아내는 것과 동시에 비극적인 역사를 되풀이해서는 안 된다는 깨달음을 얻는 중요한 작업이다.
단종 죽음 설화는 타살과 자살이라는 두 가지 종류의 이야기로 전승되고 있는데, 문헌설화에는 타살 이야기가 압도적으로 많았고, 구비설화에는 자살 이야기가 대부분이었다. 또한 2019년 현지조사를 통해 만난 화자들도 영월에서는 자살 이야기를 정설로 여기고 있음을 이야기하였다. 문헌설화가 주로 지식인들 층에서 작성되어 전승되고, 구비설화가 민중들 사이에서 전승되었음을 감안하면 당시 지식인들은 타살 이야기를, 민중들은 자살 이야기에 공감하였음을 알 수 있다.
단종 죽음에 대한 이야기는 표면적으로는 타살과 자살의 두 가지 방향으로 이야기가 전개되고 있지만 깊은 층위에서는 공통적인 의미를 발견하게 된다. 타살과 자살 이야기 모두 단종은 올가미에 목이 졸려 죽게 된다. 더군다나 단종의 목을 직접 조르거나 단종이 시킨 대로 올가미를 잡아당긴 사람은 단종을 가장 가까이에서 모시던 공생과 부엌떼기 등이다. 가장 가까이에 있는 사람이 단종의 죽음을 막지 못하고 오히려 올가미를 잡아당겨 죽음에 이르게 한 것이다. 이는 단종을 지켜주지 못한 미안함, 내가 단종을 죽게 했다는 자기반성으로 볼 수 있다.
이야기 분석을 통해 타살 이야기를 통해서는 잔인한 권력에 대한 민중의 비판의식을, 자살 이야기를 통해서는 단종에 대한 포용과 애도의 마음을 알 수 있었다. 또한 문헌설화와 구비설화를 아울러 깊은 층위에는 당시 사람들의 자기반성적 역사의식이 자리하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 본 논의는 단종 죽음 설화에 담긴 인생사의 진실, 전승자들의 감정과 역사의식을 찾아내는 작업으로, 현대를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역사와 이야기에 대한 새로운 시각을 제공하고 아픈 역사에 대한 애도 과정의 의미를 전달할 수 있을 것이다.


This study uncovers the deep feelings and historical consciousness of people contained in the narrative through an analysis of the literature and oral history related to Danjong's death. It is rare in Korean history that political death has been handed down to this day, to 500 years after it has been written as Danjong's tale. That is why it is an important task to find out the consciousness of the victors through the analysis of the narrative concerning the discontinuation of death, while at the same time finding the healing process of historical wounds. It is also about realizing that tragic history should not be repeated.
The story of Danjong's death is passed down to two kinds of stories: murder and suicide. In literature there were overwhelmingly many stories of murder, and oral tales were mostly suicide stories. Additionally speakers who met through a field survey in 2019 said that they considered suicide stories as an established theory in Yeongwol. Given that the literature was written and handed down from the intellectual class, and that the oral tradition was passed down among the people, it is apparent that the intellectuals shared the story of murder and the people shared the story of suicide.
The story of Danjong's death is like to that of a murder or suicide. In both cases, discontinuation was to death by the noose. Furthermore, the man who strangled Danjong himself or pulled the noose as Danjong ordered was a symbiosis and kitchen sheath that served Danjong closest to him. The nearest man could not stop Danjong from dying, but rather pulled the noose to death. This can be seen as an apology for not keeping Danjong and self-reflection for letting him die.
Through story analysis, the public's criticism of brutal power was realized through the story of murder, the story of suicide showed the people's tolerance for discontinuance and condolences. Further the comparative analysis of the literature and oral tradition revealed the self-reflective historical consciousness of the people of the time.

KCI등재

5동아방송(DBS) 연속창극 연구

저자 : 이유진 ( Yi Yujin )

발행기관 : 한국구비문학회 간행물 : 구비문학연구 56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31-168 (3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의 목적은 1960년대에 동아방송(DBS)에서 제작·방송한 연속창극의 양식적 특성을 검토하고, 그 의의를 고찰하는 것이다. 동아방송은 1964년부터 1965년까지 <문경새재>, <향일화>, <대충신>, <꽃가마>, <홍대문집> 등 다섯 편의 연속창극을 제작·방송했는데, 녹음 원본은 다섯 작품 모두 첫째 테이프만 남아 있다. <문경새재>의 경우는 1200ft 테이프 1개에 제1회와 제2회 방송분이 녹음되어 있고, <향일화>, <대충신>, <꽃가마>, <홍대문집> 등 네 편은 각각 600ft 테이프 1개에 제1회 방송분만 녹음되어 있다. 그 외에 도움이 되는 자료로 <문경새재>에 삽입된 창이 모두 담겨있는 1200ft 테이프 7개가 있다. 본 연구에서는 이상의 녹음 자료들을 분석하고, 동아방송 프로그램 기본편성표와 일간지에 실린 관련 기사 및 방송 안내를 참고하였다.
<문경새재>가 제시한 새로운 창극의 양식은 라디오 연속극과 판소리 창의 접목을 통해 극과 서정을 조화시킨 '서정극'으로 규정할 수 있다. 이러한 양식은 등장인물의 내면에서 일어나는 다양한 감정들을 절실하게 표현한 판소리의 전통을 창조적으로 수용하여 현대화한 것이다. <문경새재>가 제시한 새로운 창극의 의의는 판소리의 현대적 계승 외에 라디오 드라마의 한계 극복이라는 측면에서도 찾을 수 있다. 청각적 요소와 시각적 요소를 동시에 사용하는 영화나 TV 드라마와 달리, 청각적 요소만을 사용하는 라디오 드라마는 등장인물의 감정을 표현하는 데 한계가 있었다. <문경새재>는 성우들이 음성 연기로 온전히 표현할 수 없는 섬세한 감정을 창에 담아 청취자들에게 들려줌으로써 그 한계를 극복했다고 볼 수 있다. 그러나 <문경새재>가 선보인 연속창극의 양식적 특성과 의의는 후속작들을 통해 계승되지 못했다. <향일화> 이후의 작품들은 현대극 대신 시대극을 선택하고 창의 기능을 축소함으로써 퇴보적 경향을 나타냈다.


This study examines the stylistic characteristics and significance of the changgeuk series produced and broadcast by Dong-A Broadcasting System(DBS) in the 1960s. From 1964 to 1965, Dong-A Broadcasting System produced and aired five changgeuk series: “Mungyeongsaejae,” “Sunflower,” “The Great Loyalty,” “Flowered-Palanquin,” “Red-Gated House,” all of which have only the first tapes left. In case of “Mungyeongsaejae,” the first and second episodes are recorded on one 1,200 ft tape, while in case of the others, only the first episode is recorded on one 600 ft tape. Additionally, there are seven 1,200 ft tapes that contain all the changs inserted in “Mungyeongsaejae.” In this paper, the above-mentioned recordings were analyzed. The Dong-A Broadcasting Program Basic Schedule and related articles and broadcasting guidance published in daily newspapers were referred to.
We can define the new changgeuk form presented by “Mungyeongsaejae” as lyric drama, which combines drama with lyricism. This style can be seen as a creative and modern adaptation of the pansori tradition that delicately expresses the various emotions that take place within the character. In addition to the modern succession of pansori, the significance of the new changgeuk presented by “Mungyeongsaejae” can be found in terms of overcoming the limitations of radio dramas. Unlike movies and TV dramas that use auditory and visual elements simultaneously, radio dramas that use only auditory elements had limitations in expressing the emotions of the characters. We can say that “Mungyeongsaejae” overcame its limitations by incorporating changs that conveyed delicate emotions that voice actors could not fully express through voice acting. However, the stylistic characteristics and significance of the new changgeuk form presented by “Mungyeongsaejae” were not inherited by subsequent works, which tended to retrograde by choosing period dramas instead of modern ones and reducing the function of changs.

1
권호별 보기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 | | |
1연안해역에서 석유오염물질의 세균학적 분해에 관한 연구

(2006)홍길동 외 1명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해당 간행물 관심 구독기관

경희대학교 서울대학교 고려대학교 충북대학교 이화여자대학교
 81
 69
 55
 37
 34
  • 1 경희대학교 (81건)
  • 2 서울대학교 (69건)
  • 3 고려대학교 (55건)
  • 4 충북대학교 (37건)
  • 5 이화여자대학교 (34건)
  • 6 건국대학교 (30건)
  • 7 연세대학교 (27건)
  • 8 숭실대학교 (24건)
  • 9 경상대학교 (20건)
  • 10 안동대학교 (15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