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한국사회사학회> 사회와 역사(구 한국사회사학회논문집)

사회와 역사(구 한국사회사학회논문집) update

  • : 한국사회사학회
  • : 사회과학분야  >  사회학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계간
  • : 1226-5535
  • :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0호(1986)~119권0호(2018) |수록논문 수 : 964
사회와 역사(구 한국사회사학회논문집)
119권0호(2018년 09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대학=문학으로의 여로 ─ 해방 이후 대학에서의 교양 교육과 문인 양성

저자 : 최진석 ( Choi Jinseok )

발행기관 : 한국사회사학회 간행물 : 사회와 역사(구 한국사회사학회논문집) 119권 0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7-40 (3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는 해방기부터 1960년대까지의 대학과 동시대 한국문학의 관계 양상에 대해 검토한다. 오늘날에는 대학이 문인 양성의 거점이라는 사실을 거의 누구도 의심하지 않는다. 그러나 막 '문단'이 형성되었던 식민지 시대에만 하더라도 대학졸업장은 문인의 필수 요건으로 여겨지지 않았다. 그러나 대한민국예술원과 대한 민국학술원의 발족 이후 나타난 '문예창작과'는 한국 사회에 대학이 문인 교육에 기여함으로써 문화·예술에 직접적이고 적극적인 방식으로 기여할 수 있는 기관임을 각인시켰다. 그럼으로써 대학은 자신의 영역을 확장 및 갱신해나가는 한편, 문학과의 관계를 식민지시대의 그것과 완전히 다른 것으로 바꾸어냈다.


In this article I examine how universities and Korean literature in 1950s and 1960s have relation to each other. Nowaday no one questions that higher education institutions are base for training the writers and poets in Korea. In postwar Korea, however, Department of Creative Writing was considered as institution which contribute promotion of Korean arts and culture through training literary youth as writer. By doing it, universities and colleges extended their domain while renewed its relationship with Korean literature and literary circle.

KCI등재

2공업 없는 공학 ― 1950-60년대 서울대학교 공과대학의 지향과 현실

저자 : 강기천 ( Kang Kichun ) , 최형섭 ( Choi Hyungsub )

발행기관 : 한국사회사학회 간행물 : 사회와 역사(구 한국사회사학회논문집) 119권 0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41-73 (3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본격적으로 국가 혁신 체계의 일부로 편입되기 이전 공학 교육의 사정을 서울대학교 공과대학을 중심으로 살펴본 것이다. 당시의 공과대학의 교수와 학생들은 한국전쟁 이후 전후 복구가 이루어지고 산업화가 진행되는 모습을 지켜보면서 공대 졸업생이 한국 사회에서 담당해야 하는 역할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표출했다. 특히 조선, 철강, 기계 등 아직 한국에 해당 분야 산업이 충분히 발달하지 못한 분야를 전공한 공학도들은, 배후 산업이 부재한 상황 속에서 고뇌할 수밖에 없었다. 나아가 일부 공대 교수들은 자신들의 존재 근거인 공업이 부재한 상황 속에서 해외 사례를 바탕으로 한 막연한 이상론으로 미래 비전을 구축하려는 모습을 보였다. 서울대학교 공과대학의 학보 『불암산』 및 각종 매체를 통해 드러난 공학 연구와 교육에 대한 담론은 한국의 공과대학이 기능 인력을 양성하는 직업훈련소와 과학기술 교육 및 연구 기관 사이에서 스스로의 자리를 모색하려는 모습을 드러내는 자료이다. 서울대학교 공과대학의 공학도들은 한국전쟁 이후 미국으로부터 상당한 규모의 원조를 받아 전후 복구 사업을 진행했고, 이를 계기로 제2차 세계대전 이후 미국의 공과대학들이 차지하고 있었던 것과 유사한 역할을 맡게 되리라는 생각을 품었다. 하지만 서울공대 교수들의 미국화(Americanization) 구상은 불완전할 수밖에 없었다. 후발 산업화를 막 시작한 한국의 맥락이 미국의 그것과 달랐을 뿐 아니라, 한국의 정치 지도자들이 대학을 국가 개발 프로젝트의 파트너로 받아들이지 않았기 때문이었다. 공과대학이 나아갈 수 있는 방향은 외부의 영향으로 특정한 방향으로 제한/굴절되었고, 한국 사회에서 공과대학의 역할이 오늘날 우리가 당연시하는 것과 달라졌을 가능성도 있었다. 공과대학이 오늘날과 같은 형태가 된 것은 오히려 1960년대의 현실과 맞지 않는 지향점을 당시 공과대학이 좇았기 때문이었다.


This article examines the situation of engineering education before it was integrated into the national innovation system by focusing on the College of Engineering, Seoul National University (SNU) in the 1950s and 60s. During this period, the faculty members and students of the College of Engineering expressed various opinions on the role engineering graduates should assume within the context of South Korean society undergoing postwar recovery and industrialization. In particular, students in fields lacking mature industry, such as naval architecture, metallurgy, and mechanical engineering, were bound in a dilemma. Moreover, some faculty members of the College of Engineering, with no industry to refer to, tried to construct a vision of the future of engineering based on foreign cases, especially the United States. The discourses on engineering research and education found in Bulam Mountain, the official magazine the SNU College of Engineering and other media show that colleges of engineering in Korea struggled to secure their place somewhere between a vocational school training technical experts for industry and an institute for research and education on “engineering science” training researchers. The SNU College of Engineering began to recover from the damage of the Korean War with U.S. aid, and constructed a vision that SNU will assume a role similar to that of American engineering schools within post-World War II United States. However, the South Korean vision of Americanization was inherently incomplete. Not only was its context of late industrialization vastly different than that of the United States, but also the South Korean political leaders during the 1950s and 60s refused to accept universities as partners in the project of national development. As a result, engineering education in Korea pursued an ideal that was markedly removed from the harsh realities of the South Korean industry of the time.

KCI등재

3'부재지주', '영리기업'에서 '기생적 존재'로 ― 1950년대 문교재단의 경제적 실천과 한국 사립대학

저자 : 김일환 ( Kim Il-hwan )

발행기관 : 한국사회사학회 간행물 : 사회와 역사(구 한국사회사학회논문집) 119권 0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75-131 (5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사립대학을 설립, 운영하는 법적 주체인 재단법인은 경제적 자산을 매개로 한 다양한 전략들이 펼쳐지는 장으로서의 성격을 아울러 지닌다. 따라서 사립대학의 재산관계 변동과 경제적 실천을 통해서 우리는 사립대학재단의 통제와 소유, 정당성을 둘러싼 다양한 사회적 갈등과 긴장이 전개되는 양상을 포착할 수 있다. 이 글에서는 1950년대 사립대학재단의 사례를 통하여, 하나의 '경제적 행위자'로서 한국 사립대학재단의 존재양태 변화를 재조명해보고자 했다.
1950년대 한국의 사립대학재단은 농지개혁과 귀속재산 불하로 대표되는 급격한 사회경제적 변화에 가장 기민하게 대응했던 사회조직 중 하나였다. 정부수립을 전후로 주로 농지자산을 바탕으로 설립되었던 사립대학재단의 경영자들은 '농지개혁법'과 '귀속재산처리법' 등의 입법과정에 적극적으로 개입하여, '문교재단'(文敎財團)에 주어지는 각종 법적 특권을 확보할 수 있었다. 하지만 귀속기업체 불하를 통해 농지자산을 영리기업체 형태로 전환하고자 하는 사립대학재단들의 기획은 대체로 실패로 돌아갔다. 결과적으로 1950년대 후반의 시점에서 사립대학재단은 학생과 학부모가 납부하는 등록금과 시설비, 그리고 후원회와 같은 외부 조직에 의존하지 않고서는 기본적 운영이 불가능한 조직으로 전락해 있었다. 당대인들에게 '기생'이라는 생물학적 용어로 표상되었던 '경영권'과 '경제적 기여' 사이의 분리, 재단운영의 정당성 문제는 오늘날까지 이어지는 한국 사립대학재단의 구조적 특징이 확립되는 초기 과정을 잘 보여준다.


In this article, I examined the existence and transformation of economic structure of Korean private university foundations during 1950s. As legal entities that establish and operate private universities, such foundational juridical persons were entities where various economic strategies intersect. Thus the economic practice and structure are the proper lenses for analyzing the interrelationship between university control and ownership, and the legitimacy of these foundations themselves
Private university foundations of the 1950s were some of the most adaptable organizations throughout Korea's rapid socio-economic transformations, adjusting well during major policy changes such as the land reform and the privatization of attributed property. The foundations particularly succeeded in acquiring legal privileges and in competitively overtaking and managing enterprises in the foreground of economic property recognition shifting from land-based assets to business enterprises. However, attempts at redefining themselves as entrepreneurs instead of absentee landlords ultimately failed. Consequently, most private university foundations in the late 1950s necessarily depended on external resources, such as parental supporters association. This resulted in the separation of 'economic contribution' and 'control' of these foundations, a feature which has been institutionalized as a characteristic of Korea's private university foundations.

KCI등재

4한국의 탈식민 경제구조의 형성과 변화

저자 : 강진연 ( Kang Jin-yeon )

발행기관 : 한국사회사학회 간행물 : 사회와 역사(구 한국사회사학회논문집) 119권 0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135-166 (3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한국에서 기업들 사이의 수직적인 불평등 구조가 나타난 원인과 현재의 구조로 고착화된 과정을 역사적으로 추적하는 것을 주된 목적으로 한다. 이를 위해 이 글에서는 이승만, 박정희 정부 시기를 중심으로 정부와 기업 간 관계 변화가 경제구조 내에서 기업들 사이의 위계구도로 이어지는 기제를 탈식민 국가형성의 관점에서 접근한다. 제2차 세계대전 이후 탈식민화를 경험한 대부분의 지역에서 그러했듯이, 한국에서 탈식민 국가형성과 경제구조의 재편은 상호 긴밀한 연관성 속에서 동시적으로 진행되었고, 이 과정은 일제의 식민통치 유산에 대한 처리와 국제적, 동아시아 지역적 맥락에서 등장하고 있었던 새로운 제국 질서로의 편입과 직접적으로 연관된다. 한국전쟁 이후 이승만 정부 시기 귀속기업체 불하와 해외원조 배정은 기업에 대한 정치적 지배를 가능하게 했던 계기였는데, 이는 각각 일본의 식민통치 유산에 대한 처리와 동아시아에서 미국을 중심으로 하는 새로운 제국질서로의 편입과 연동된다. 박정희 정부 시기 부정축재자 처리와 한일협정 이후 가속화된 수출주도형 산업화 전략의 채택 역시 이러한 역사적 맥락에서 기인한다. 이 글에서는 1950년대 이승만 정권 이래 1980년대에 이르기까지 정부와 기업 사이의 관계가 구성되고 지속적으로 재편되는 과정을 통해 경제구조 내에서 기업들 사이의 위계적인 구도가 만들어지고 공고화되었음을 밝힌다.


This article traces the historical process in which inequality structure among Korean enterprises emerged and consolidated. To this end, it focuses on postcolonial state formation, especially under the Rhee Syngman and Pak Chung-hee regimes, and examines how changes in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governments and enterprises led to hierarchical structures between enterprises. Following the aftermath of World War II and decolonization, Korea underwent processes of postcolonial state formation along with the economic restructuring. This required reconstructing beyond the designs of newly emerging imperial structure and outside of colonial remnants of Japanese colonization. The article finds that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state and enterprises went through three stages in postcolonial Korea: governmental control and subordination of enterprises in the 1950s; mutual cooperation between both in the 1960s to 1970s; and, increased autonomy and empowerment of enterprises in the 1980s. With this historical analysis, the article highlights how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government and enterprises in the 1950s through the 1980s played a pivotal role in making and consolidating the hierarchical relationship among enterprises in postcolonial Korea.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는 1970~1980년대에 나타났던 대구지역 제직공장 특유의 비공식적인 노동조직이었던 '기사'-'직수' 팀의 노동통제 관행을 사례로 여성 중심 작업장에서 있었던 젠더 통제의 특징을 파악했다. 1970년대에 산업 규모가 커지고 여성 노동자 인력난이 일어나자, 대구 제직공장에서는 여성 노동력을 충당하기 위해 남성기사(기계 수리 기술자이자 관리자)들을 통해 여성 직수(제직 기술자)를 채용했다. 이에 따라 남성 기사 한 명이 여성 제직 기술자 여러 명과 함께 비공식적인 팀을 구성하고 그 팀의 장이 되어 여성 노동자들을 통제하는 관행이 나타났다. 이 팀을 통해 남성 노동자는 여성 노동자에 대한 노동 감독자인 동시에 사적인 후견인이 되어 작업장 안팎에서 여성 노동자를 통제하며 노동력을 재생산했다. 대구 제직공장에 이러한 노동통제 관행이 형성된 원인은, 기계 수리 기술자와 기계 작동자 사이에 일대일 접촉이 잦고, 기계 수리 기술자가 생산을 감독할 수 있으며 독자적인 노동력 풀을 형성한 뒤 소자본으로도 쉽게 신규 투자가 가능했던 제직부문 노동과정의 기술적 요인 때문으로 보인다. 그리고 정부의 수출 중심 경제정책, 지역의 산업구조, 지역사회의 문화적 요인 등이 결합한 것이라고 볼 수 있다. 1990년대 이후 제직 작업장에는 기계화·자동화가 진전됨에 따라 기술적 통제가 강화되고, 과거의 가부장적인 팀 노동조직은 해체되었다. 그러나 과거 작업장에 일했던 여성노동자들이 결혼-출산-육아 과정을 거친 뒤 다시 작업장으로 돌아오고, 과거 작업장에 일했던 남성 기사들도 여전히 관리자 역할을 하면서 노동현장의 가부장적인 통제 관행은 사라지지 않고 있다.


This study examined the characteristics of gender control in women-centered workplaces in South Korea in the 1970s and 1980s with a focus on labor control practices of kisa or engineer and jiksu or weaver, which had formed unofficial team-based labor organizations unique to the Daegu region.
In the 1970s, when the size of the industry grew and the labor shortage of women laborers arises, the Daegu weaving factories employs women weavers through male engineers to cover the female labor force. As a result, a male engineer, along with several female weavers, formed an informal team, and became the chief of the team. Unofficially, male engineers acted as both labor supervisors and private guardians of women laborers, often controlling women laborers in and out of the workplace.
The cause of the labor control practices in Daegu weaving factory seems to be due to technical factors of labor process in weaving sector, which was a one-to-one contact between engineer and machine operator (weaver), engineers can supervise production, and the male worker could easily establish a new weaving factory even after forming his own labor pool through the 'kisa-jiksu' team.
Since the 1990s, mechanization and automation has strengthened technological control mechanism in textile labor industry, which has dismantled the 'kisa-jiksu' team labor organization. However, women laborers who had worked in the 1970s and 1980s returned to work after marriage-childbirth-parenting, and male repair technicians who worked in past workshops still served as managers. In the workplace, patriarchal control practices still linger.

KCI등재

6서울의 고층화에 미친 정부정책의 영향력 ― 마포로 가로구역을 중심으로

저자 : 김영진 ( Kim Young-jin )

발행기관 : 한국사회사학회 간행물 : 사회와 역사(구 한국사회사학회논문집) 119권 0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201-238 (3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는 마포로 가로구역에 대한 사례연구로서 이 지역의 고층화 현상과 그것에 미친 정부정책의 영향력을 다룬다. 이러한 작업의 궁극적 목적은 고층건물이 국가나 도시의 발전을 나타내는 상징물이 아니라 대기업에 주어진 특혜의 증거물임을 밝히는 데 있다. 마포로 가로구역의 건물높이는 1980년대와 2000년대에 급격하게 증가하였다. 이러한 변화에 큰 영향을 미친 정책으로는 1983년의 재개발촉진방안, 2000년 이후에 확대된 용적률 인센티브를 들 수 있다. 이 정책들은 경제침체 및 통화량 증가 이후에 활성화되었다는 공통점을 갖는다. 한편 통화량이 급증한 1980년대 초반과 1990년대 말에 건축허가면적도 크게 증가하였다. 이는 통화량의 증가가 건설부문에 흡수되었음을 말해준다. 지금까지 살펴본 내용을 종합하면 정부의 고밀도 개발정책, 경제침체, 통화량의 증가 사이에 서로 연관성이 있음을 알 수 있다. 특히 2000년 이후 증가하기 시작한 주상복합건물은 정부의 용적률 인센티브 정책이 결과적으로 대기업의 수익성을 높이는 데 기여하였음을 선명하게 보여주는 사례를 제공한다. 결론적으로 마포로 가로구역의 고층화 현상은 경제발전과 근대화보다는 경기불황 및 정부의 배타적 특혜와 더 밀접한 관련을 갖는다. 좀 더 자세히 말해 이 지역의 고층화는 정부가 대규모 민간자본을 재개발사업에 유치하기 위해서 제공한 용적률 인센티브를 비롯한 다양한 정책들에 의해 심화되었다.


The paper discusses the affect of government policies to the increase of high-rise buildings, focusing on the 'street quarter' of Mapo-ro in Seoul, South Korea. The 'street quarter' is the legal term that designates a boulevard and the surrounding areas. The eventual aim of the work is to reveal that the height of high-rise buildings is not a 'symbol' to show the development of a country or city, but an 'evidence' to disclose special benefits that the urban government has given to private developers. The number and the height of high-rise buildings were sharply increased at the street quarter of Mapo-ro in the 1980s and the 2000s. The main factors that influenced the changes are the Redevelopment Promotion Act of 1983 and the diversification of the FAR bonus of 2000s. These government policies have a common point that they followed an economic recession and an increase in the money supply. On the other hand, the volume of money supply has surged in 1982 and 1999 and then the increases in the volume of building construction took place. It shows that the increasing money supply have been absorbed in the construction sector. Thus there are relationships between the government's high-density development policy, the economic recession, and the increase of money supply. In particular, the mixed-use development boom after 2000, provides a good example to show that conditional incentive policies turned the street quater into a high density area, which contributed to the profitability of large corporations after all. In conclusion, the increase of high-rise buildings in the street quarter of Mapo-ro is closely related to the economic recession and the government's exclusive incentive polices. More specifically, the high-rise buildings were sharply increased by exclusive backup policies like Redevelopment Promotion Act, FAR bonus that the urban government had implemented to induce large private capital to redevelopment project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KCI등재

8서평에 대한 응답 ― 비관주의를 조직한다는 것

저자 : 이영진

발행기관 : 한국사회사학회 간행물 : 사회와 역사(구 한국사회사학회논문집) 119권 0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253-265 (1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1
권호별 보기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 | | |
1연안해역에서 석유오염물질의 세균학적 분해에 관한 연구

(2006)홍길동 외 1명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해당 간행물 관심 구독기관

서울대학교 연세대학교 고려대학교 한국해양수산개발원 이화여자대학교
 294
 257
 224
 150
 113
  • 1 서울대학교 (294건)
  • 2 연세대학교 (257건)
  • 3 고려대학교 (224건)
  • 4 한국해양수산개발원 (150건)
  • 5 이화여자대학교 (113건)
  • 6 성균관대학교 (92건)
  • 7 한국과학기술원(KAIST) (83건)
  • 8 한국방송통신대학교 (77건)
  • 9 국민대학교 (69건)
  • 10 경희대학교 (58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