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POSRI 이슈리포트 update

  • : 포스코경영연구원(구 포스코경영연구소)
  • : 사회과학분야  >  경영학
  • :
  • :
  • : 연속간행물
  • : 월간
  • :
  • :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2004권1호(2004)~2019권7호(2019) |수록논문 수 : 474
POSRI 이슈리포트
2019권7호(2019년 07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1ArcelorMittal의 인도 Essar Steel 인수가 지연되는 이유

저자 : 임정성

발행기관 : 포스코경영연구원(구 포스코경영연구소) 간행물 : POSRI 이슈리포트 2019권 7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1-12 (1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О 세계 최대 철강사인 ArcelorMittal은 소유주이며 회장이 인도 출신이지만, 고국 시장에 진출하기까지 '5전 6기'의 어려움을 겪음
- 2005년 일관제철소 신설 위한 진출로 시작하여 세 번의 일관밀 건설 시도와 단압밀인 Uttam Galva 인수(지분 30%), 국영철강사(SAIL)와의 자동차강판 JV 투자에 이르기까지 모두 실패
О Essar Steel 인수는 1992년 이후 수십 개의 주요 기업을 인수하여 재건에 성공한 미탈 회장에게도 사상 최악의 기업인수 경험이었음
- 2018년 2월 입찰서 제출 이후 채권단('18.10)과 파산법원('19.3)의 승인까지 받았으나, 이해관계자들의 파산법원, 파산항소법원, 대법원 소송 제기로 고전
ㆍ 원 소유주 Ruia가문과 자존심을 건 감정싸움으로 번지고, 채권을 거의 회수하지 못하게 된 일부 은행과 공급업체(석유가스, 전기, 물류)들이 잇따라 소송 제기
О 파산절차 개시 후 2년 동안 최종결정이 나지 않은 상황에서 ArcelorMittal이 인수에 성공하더라도 Essar Steel 의 경쟁력을 확보하기는 쉽지 않을 전망
- (최적 인수대상 선정) 20여 년의 부실철강사 M&A 노하우를 총동원하여 3대 인수원칙(시너지, 저원가, 고부가 생산 잠재력)에 부합한 Essar에만 입찰 참여
- (야심찬 재건계획 수립) 인수자격 논란이 지속되자 인수대금을 60% 인상하고 U$30 억의 설비투자를 약속하며 12백만~15백만톤 체제 성장 계획 수립
- (과다한 인수금액) 반면, 인수금액이 톤당 U$980(설비투자액 포함)에 달하고 EV/EBITDA 비율은 7.8배로 적정비율인 5.5~6.5배를 상회
- (유틸리티 확보 불투명) 인수 성공 시에도 전기, 항만 등 핵심 유틸리티를 Ruia 가문으로부터 별도로 매입하지 못할 경우 원활한 제철소 가동에 문제 예상
- (로컬 철강사의 선제적 대응) JSW, Tata, SAIL 등 로컬 Big3 철강사가 내수시장 방어를 위해 중장기 성장목표를 새롭게 설정하여 발표
- (인수 타이밍 악화) 인수가 지연되면서 유럽시황 악화와 인도 경제성장 둔화 등 타이밍이 나빠져 승자의 저주가 될 가능성도 있음
О 가장 최근의 파산항소법원의 판결(7/4) 내용을 보면, 모든 이해관계자(특히 약자) 배려 및 '협상과 타협'을 중시하는 인도사회의 기조를 잘 보여줌
- 인도에서 사업 추진 시 이해관계자 관리 및 일정 지연 가능성에 대한 고려 필수
- Ruia 가문과 금융채권단의 추가 소송이 예상되어 Essar 인수 결정은 지연 가능

2부유식 해상풍력발전, 재생에너지 정체 돌파구 될까?

저자 : 장기윤

발행기관 : 포스코경영연구원(구 포스코경영연구소) 간행물 : POSRI 이슈리포트 2019권 7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1-10 (1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 정부는 재생에너지 보급 확산이 주춤하자 대규모 단지조성이 가능한 부유식 해상풍력 단지조성에 주목하고 지자체, 공기업 간 협력체제 구축
- 부유식 해상풍력은 육지가 아닌 해상에 띄워진 상태에서 전기를 생산하는 방식
- 심해(深海)로 갈수록 풍량(風量)이 우수하고 입지 제약이 적어지는 장점이 있음
○ 세계 최초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 단지가 스코틀랜드에서 상용화되었고 ('17.10), 일본은 실증단계를 거쳐 2023년 상용화 추진
- 재생에너지 강국인 중국과 미국(예: Oregon)에서도 단지조성을 검토 중이며, 브라질 같은 남미 국가들도 프로젝트 개발을 모색
○ 우리나라는 울산시가 세계 최고 수준의 해양플랜트 인프라를 활용하고 동해 가스전 등 지리적 장점을 내세워 단지조성 이니셔티브를 모색
- 울산시는 국내외 4개 투자사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19.1) 민간 주도로 1GW급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단지 조성을 추진
- 또한 서생 앞바다에 국내 최초로 750kW 파일럿 플랜트를 실제 운영하고 5MW급 풍력터빈 설계 및 평가기술 개발을 진행
○ 한편 우리나라 최초의 부유식 해상풍력발전인 동해가스전 인근 단지 조성이 상용화되기 위한 3가지 선결요인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음
- 첫째, 군사지역으로 국방부 협조 없이는 사업차질이 불가피하며, 일본과의 분쟁이 빈번하고, 주민의 어업권 침해 주장에 따른 민원 발생 가능성 상존
- 둘째, 기술축적이 미흡한 상태에서 사업화를 추진할 경우 국부유출 및 기술종속 우려
- 셋째, 금융비용 및 운영비용이 높아 프로젝트의 경제성 확보에 어려움 존재
○ 이에 정부와 지자체, 유관기관은 선결요인을 단계적으로 해결하면서, 최근 정체 양상인 재생에너지 보급확산에 부유식 해상풍력 활용방안 모색 필요

3성과주의의 명과 암 -목표, 평가, 보상을 중심으로-

저자 : 조성일

발행기관 : 포스코경영연구원(구 포스코경영연구소) 간행물 : POSRI 이슈리포트 2019권 7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1-12 (1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 연공주의 폐해를 개선하기 위한 서구식 성과주의를 경쟁적으로 도입한 결과, 기업의 성과향상에는 일부 기여했으나 이면의 많은 문제점이 드러나고 있음
- 경쟁을 성장의 동력으로 생각하는 성과주의 철학에 따라 높은 성과를 내는 것이 개인이 조직 내에서 취할 수 있는 최고의 善으로 생각하는 경향 팽배
- 이에 따라 조직의 외적 성과는 증가할지라도 개인 간 경쟁심화로 내부 구성원의 스트레스 가중, 개인·부서 간 협력 증발 등의 부작용 발생
О 성과주의 제도 운영을 위한 대표적인 3가지 틀(Framework) 관점에서 사례를 통해 제도의 맹점을 제시
- 목표 설정 시, 너무 많은 목표는 목표 수행 몰입에 오히려 방해가 되며 목표별 구체적 수행 계획을 세워도 몰입도는 높아지지 않음
· 인간의 단기기억용량은 7개 내외로, 목표가 7개를 넘어가면 업무 수행 시 항상 염두에 둘 수 없음
· 수행 계획 수립이 목표 수행에 도움이 되지만, 목표가 여러 개이며 목표 이외의 일상 업무를 수행하는 환경에서는 오히려 몰입도가 분산됨
- 상대 평가 시, 정규분포 가정에 의한 평가등급 설정은 재고의 여지가 있음
· 성과 분포는 정규분포가 아닌 둥근 L자 모양의 멱함수 분포로, 뛰어난 직원은 극소수에 불과 (O'boyle과 Aguinis 연구)
- 차등 보상도 구성원의 동기부여를 지속적으로 자극하지 못함
ㆍ인센티브 제도는 초기에 어느 정도 성과 향상을 유발하나 이후 그 효과는 빠르게 소멸함
ㆍ보상 만족도와 업무 만족도도 인센티브 제도 도입 이후에 오히려 하락 (Lamere 등 연구)
О 이러한 연구결과들만으로 성과주의 제도 운영의 비효율성을 주장하는 것 보다는 장점과 단점을 함께 고려하여 결국은 균형점을 찾는 것이 중요
- 경쟁 중시의 성과주의 문화보다 협력·배려의 문화 구축이 더 중요하며, 기업은 직원의 성과 경연장이 아닌 관계·조화 추구 커뮤니티임을 명심할 필요가 있음
- 기업들은 성과주의에서 강조하는 '경쟁'과 이의 대척관계에 있는 '협력' 간 균형의 중요성을 인지하고, 기업별로 고유한 균형점을 찾아야 함

4자동차 시장 부진, Peak Car 시그널인가 -모빌리티 혁명과 자동차 수요변화-

저자 : 박형근

발행기관 : 포스코경영연구원(구 포스코경영연구소) 간행물 : POSRI 이슈리포트 2019권 7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1-11 (1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О 2018년 자동차 시장은 △0.5% 성장을 기록하며, 2009년 이후 9년 만에 역성장, 2019년 상반기도 하락세 이어가 Peak Car 가설 대두
- 특히 글로벌 최대 시장인 중국은 28년 만에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하며 업계에 충격을 야기하면서 2018 년 말부터 약 6개월 동안 4만여 명이 일자리 상실
- 과거 석유공급의 제약으로 시장에 패닉이 올 것이라는 Peak Oil 가설과 같이 자동차 시장이 정점을 찍고 하락세로 들어선 것 아니냐는 우려 일부 제기
О 최근 자동차 시장 위축 원인으로는 미-중 무역분쟁과 같은 경기적 요소 외에도 자동차 소유패턴 변화, 모빌리티 서비스의 이용 증가가 꼽힘
- 도시화가 진행될수록 도심 교통정체, 환경오염, 주차난 등 자동차 소유에 따른 불편이 늘어 시민들은 차를 구매하기보다 대중교통과 같은 이동서비스 선호
- 라이드헤일링 등 모빌리티 서비스가 이러한 트렌드를 가속화하고 있으며, 저렴한 비용으로 이용 가능한 로봇택시가 보급되면 자동차 소유의 의미가 크게 희석될 전망
О 자동차 업계는 구조조정을 통한 체질개선, 전기차·자율주행·모빌리티 서비스 등 미래기술에 대한 투자로 Peak Car 대비
- 완성차 기업들은 효율화를 위해 기업 간 플랫폼 공동개발을 다수 진행 중이며, 투자부담과 리스크를 줄이기 위해 미래기술에 대한 협력, 공동투자
- 협력범위는 다임러-BMW, 포드-폭스바겐과 같이 라이벌 경쟁 관계도 뛰어넘고 있으며, 완성차-IT 스타트업 형태로 업종, 규모의 경계도 무너뜨리는 중
О Peak Car는 연료시장 수요정체(Peak Oil), 자동차강판 수요정체(Peak Steel)로 이어질 수 있어 현실화 가능성에 대한 점검 필요
- 자동차, 연료수요의 정체는 선진국 중심으로 우선 확산 중인 것으로 보이나, 신흥국의 모터라이제이션 영향으로 2040 년까지 글로벌 시장은 성장할 전망
- 특히 Peak Car를 앞당겨 올 자율주행기술의 완성과 보급까지는 많은 시일이 걸릴 것으로 보여 자동차 시장 침체는 일시적일 것으로 전망
О 하지만, 자동차 업계가 Peak Car를 대비해 구조조정과 합종연횡을 이어갈 것으로 예상되어 소재공급 기업 입장에서는 이러한 변화에 대비 필요
- Peak Car 가설에 따라 궁극적으로 찾아올 수 있는 수요둔화에 대비하여 제한된 시장 내에서 고객 수성전략을 펼쳐야 함

5중국 희토류 자원무기화, 그 위력과 한계

저자 : 이종민

발행기관 : 포스코경영연구원(구 포스코경영연구소) 간행물 : POSRI 이슈리포트 2019권 7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1-9 (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 최근 미국과 무역전쟁을 치르고 있는 중국 정부는 사실상 세계에서 독점적인 공급지위를 가지고 있는 희토류를 자원무기화할 가능성 시사
- 중국 정부는 미국의 대중 무역관세 인상과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에 대한 거래 제한 조치에 대응해 희토류 수출 제한을 검토하는 조짐을 보이고 있음
- 중국은 2010년 센카쿠 열도 분쟁 시, 일본을 상대로 희토류를 국제 분쟁의 해결 수단으로 사용한 전력이 있음
○ 중국이 희토류를 자원무기화할 수 있는 것은 세계 공급의 90% 이상을 생산하는 중국의 독과점적 공급구조와 특별한 대체 소재가 없다는 점 때문
- 중국이 독과점적 희토류 생산 지위를 얻은 것은 자국의 높은 희토류 매장량과 정부의 희토류 전략자원 정책, 자국 내 낮은 환경의식이 결합한 결과임
- UNCTAD(국제연합무역개발협의회)는 첫째 희토류를 대체할 물질이 없다는 점, 둘째 재활용 비율이 현저히 낮다는 점, 마지막으로 소수의 국가만이 생산·공급하고 있다는 점을 들어 희토류의 전략적 중요성을 강조
○ 중국의 희토류 자원무기화 정책은 오히려 각국의 생산재개, 대체 및 재활용
기술개발의 촉매로 작용하고 있음
- 미국은 희토류에 대한 중국 의존도를 낮추기 위해 폐쇄되었던 마운틴 패스 광산을 지난해부터 재가동하는 한편, 텍사스 지역에 신규 생산설비 투자를 진행 中
- 일본은 센카쿠 분쟁 후 가장 적극적으로 국가 차원에서 희토류 조달처를 다양화하고 대체 기술 등 유관기술 개발에 총력을 다함
- 도요타 등 일본기업은 네오디뮴(Nd), 디스프로습(Dy) 등 희토류를 사용하지 않는 자석 개발에 성공했으며, 재활용 기술개발도 적극 수행 중
○ 중국의 희토류 수출제한은 중국 외 희토류 생산 가동 및 대체 기술개발을 촉진해 중국 입장에서는 양날의 검이 될 수도 있음
- 중국이 다시 희토류 수출 제한 조치를 취해도 단기적으로 가격 상승 영향은 있겠지만 과거처럼 큰 파급효과를 낼 지는 미지수임
- 희토류는 전기자동차, 정밀기기의 소형화 및 에너지절약기술에 필수 소재인 만큼 국가 차원에서 희토류 리사이클 기술 및 대체재 기술개발을 전략적으로 수행할 필요성이 있음

1
권호별 보기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 | | |
1연안해역에서 석유오염물질의 세균학적 분해에 관한 연구

(2006)홍길동 외 1명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해당 간행물 관심 구독기관

연세대학교 중앙대학교(서울) 전남대학교 경희대학교 강원대학교
 14
 10
 9
 8
 8
  • 1 연세대학교 (14건)
  • 2 중앙대학교(서울) (10건)
  • 3 전남대학교 (9건)
  • 4 경희대학교 (8건)
  • 5 강원대학교 (8건)
  • 6 한국외국어대학교 (7건)
  • 7 부산대학교 (7건)
  • 8 성균관대학교 (6건)
  • 9 서울대학교 (6건)
  • 10 영남대학교 (5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