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한국독어독문학회> 독어독문학(구 독일문학)

독어독문학(구 독일문학) update

Koreanische Zeitschrift fur Germanistik

  • : 한국독어독문학회
  • : 어문학분야  >  독문학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계간
  • : 1226-8577
  • :
  • : 독일문학(~2017)-> 독어독문학(2018~)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0호(1959)~146권0호(2018) |수록논문 수 : 2,376
독어독문학(구 독일문학)
146권0호(2018년 06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실러의 철학적 생리학에 내재된 미학적 인간학 이념

저자 : 김윤상 ( Kim Yun-sang )

발행기관 : 한국독어독문학회 간행물 : 독어독문학(구 독일문학) 146권 0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5-28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각기 1779년 가을, 1780년 11월 1일, 1780년 11월 30일에 제출된 실러의 박사학위 논문들은 당대 철학의사들과 의학적으로 경도된 철학자들의 다양한 학문적 입장들이 담지되어 있는 철학적 생리학 연구들이다. 에른스트 플라트너, 게오르크 에른스트 슈탈, 알브레히트 할러, 라 메트리 등의 경험과학적 인간학 이론들을 전유하는 가운데 실러는 철학적 생리학만이 아니라 향후 자신의 미학저술들과 문학작품들에서도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될 기본 이념들을 구상하였다. 아벨과 신경병리학파의 입장 그리고 당대 인간학의 논의맥락의 영향 하에서 실러는 육체와 영혼의 조화를 해명하는 문제에 몰두하였으며, 그 고민의 첫 결실이 그의 박사학위논문들에 소개되었다. 그는 세상의 모든 존재들 간의 사슬을 이어주는 매개적 힘과 같은 것으로서 무엇보다 정신과 물질 사이에 들어서서 이 둘을 결합시켜주는 '매개적 힘 Mittelkraft'을 규명하고자 했으며, 박사학위논문으로 받아들여진 세 번째 논문에서는 '인간의 동물적 본성과 정신적 본성 간의 혼합'의 문제가 논의의 쟁점이 되면서 '육체와 영혼의 상호작용'의 테제가 보다 공고화되었다. 이 같은 철학적 생리학의 문제의식은 실러의 미학저술들에서도 그대로 이어진다. 미적인 유희충동의 사유양태로서 매개적 힘, '육체와 영혼의 상호작용'을 비롯하여 동감적이고 미적인 유희로서 동감적 운동 같은 기본 이념들에 내재된 실러의 미학적 인간학의 핵심적 지표는 자연적 규칙성과 미적인 법칙성이 만나고 있는 '현상에서의 자유'인 것이다.


Die drei medizinischen Dissertationen, die jeweils im Herbst 1779, am 1. November 1780 und am 30. November 1780 an der Hohen Karlsschule eingereicht worden sind, gelten als die Studien der philosophischen Physiologie, in der die verschiedenen wissenschaftlichen Entwurfe philosophisch interessierter Arzte wie medizinisch orientierter Philosophen bearbeitet und verarbeitet sind, von denen Ernst Platners Anthropologie fur Arzte und Weltweise (1772) maßgeblich war. Diesem standen der Animismus Georg Ernst Stahls, die Neurophysiologie Albrecht von Hallers und der Materialismus Julien Offray de la Mettries nicht nach. Diese fruhen Dissertationen uber die philosophisch-medizinische Physiologie werfen ein schlagendes Licht auf die anthropologische Grundidee in Schillers Gesamtwerk. Unter den Einflussen von Abel, der neuropathologischen Schule und der damaligen Anthropologie hat sich Schiller auf das Problem konzentriert, die Harmonie von Korper und Seele zu erhellen, und das erste Ergebnis ist in seinen Dissertationen vorgestellt worden. Vor allem hat er den Begriff der Mittelkraft herausgearbeitet, der zwischen dem Geist und der Materie plaziert ist und diese beiden miteinander verbindet. In seiner dritten Dissertation, die endlich anerkannt worden ist, ist das Problem der Vermischung der animalischen und geistigen Natur des Menschen in den Vordergrund geruckt und damit die These der Wechselwirkung von Korper und Seele starker als fruher geworden. Dieses Problembewußtsein der philosophischen Physiologie wirkt auch in seinen asthetischen Schriften weiter. Z.B. die Denkfigur der Mittelkraft als der Denkmodus des asthetischen Spieltriebes, die sympathetische Bewegung als das sympathetische asthetische Spiel. Das Grundmerkmal dieser asthetisch-anthropologischen Ideen kann so bestimmt werden: 'Freiheit in der Erscheinung, in der die naturliche Regelhaftigkeit und die asthetische Eigengesetzlichkeit sich treffen'.

KCI등재

2슈테판 츠바이크와 1차 세계대전 - 공적 기록과 사적 기억 속에 드러난 정체성의 혼란

저자 : 이노은 ( Lee No-eun )

발행기관 : 한국독어독문학회 간행물 : 독어독문학(구 독일문학) 146권 0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29-53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에서는 오스트리아의 유대계 작가 슈테판 츠바이크가 1차 세계대전이라는 지정학적 격변기에 어떤 내적 갈등과 정체성의 충돌을 겪었는지를 살펴보고자 한다. 이 시기에 동부전선의 갈리치아 지역을 답사한 후 발표한 공적인 성격의 신문기고문, 사적인 편지와 일기 등에는 제국의 시민으로서의 전쟁에 대한 열광과 지지, 유럽인이자 평화주의 자로서 유럽정신과 유럽의 평화적 통일에 대한 강렬한 희망, 그에 반해 유대민족과 유대문화에 대한 미약한 관심 등 그의 정체성을 구성하고 있는 다양하고도 모순적인 요소들이 드러나 있어 그가 겪었을 혼돈을 짐작하게 한다. 25년여가 흐른 후 유럽을 떠나 망명지 브라질에서 기록한 회고록 『어제의 세계』는 1차 세계대전 시기를 바라보는 츠바이크의 또 다른 시각을 드러내고 있어 흥미롭다. 이러한 문헌들의 비교를 통해 알 수 있는 것은, 츠바이크가 전쟁을 통해 유럽의 야만화를 경험한 후 유럽의 평화와 통합을 비전으로 삼고 노력했으며, 다른 한편으로는 자신의 유대인정체성에 대해 고민하고 유럽 안에서 유대인 지식인으로서의 자신의 고유한 역할을 찾고자 했다는 것이다. 그는 유럽의 구 질서가 폐기되고 교체되는 시기의 지식인으로서 다양한 정체성의 내적 충돌과 고민을 겪으면서 “위대한 유럽인”이자 평화주의자의 길을 선택했다. 선택되고 재구성된 그의 회상은 그의 절망과 함께 유럽의 미래에 대한 그의 소망 또한 반영하고 있다.


Die vorliegende Arbeit hat sich zur Aufgabe genommen, zu untersuchen, welche inneren Konflikte und welches Problem der Identitat Stefan Zweig, der osterreichischjudische Schriftsteller, erlebt hatte in einer Zeit großer eopolitischer Veranderungen, namlich des Ersten Weltkrieges. Die offentlichen Reiseberichte, die er zu diesem Zeitpunkt nach der Dienstreise in Galizien an der Ostfront veroffentlicht hat, seine privaten Briefe und Tagebucher zeigen verschiedene und widerspruchliche Elemente, die seine Identitat ausmachen, was auf sein inneres Chaos hindeutet: als ein Burger der Osterreichischen Monarchi entwickelt er Enthusiasmus fur den Krieg, aber als ein pazifistischer Europaer eine Abneigung dagegen und unermudliche Hoffnungen auf den europaischen Geist und Frieden, dazu das geringste Interesse am judischen Volk, aber auch den leisen Stolz auf die judische Kultur usw. Die Memoiren Die Welt von Gestern, die nach 25 Jahren im Exil in Brasilien aufgezeichnet wurden, offenbaren interessanterweise eine veranderte Perspektive mit Blick auf die Zeit des Ersten Weltkriegs. Ein Vergleich dieser Dokumente zeigt, dass sich Zweig nach der Erschutterung der alten Werte und Ordnungen eifrig um den Frieden und die Vereinigung Europas bemuhte. Auf der anderen Seite beschaftigte er sich immer intensiver mit seiner judischen Identitat und wollte seine Rolle als judischer Intellektueller fur einen neuen Anfang Europas finden. Obwohl er sein ganzes Leben lang unter inneren Konflikten litt, versuchte er entschlossen seinen Lebensweg als ein 'Großer Europaer' und Pazifist zu gehen. Die ausgewahlten, konstruierten Memoiren spiegeln sowohl seine Verzweiflung als auch seine Vision fur die Zukunft Europas wider.

KCI등재

3비판적 부정의 내러티브에 내재된 치유적인 요소와 효용성 - 금지와 터부의 파괴 모티프를 중심으로

저자 : 김륜옥 ( Kim Youn-ock )

발행기관 : 한국독어독문학회 간행물 : 독어독문학(구 독일문학) 146권 0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55-70 (1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서구 신화 및 현대 독일문학에서 자주 나타나는 금지와 터부의 파괴 모티프를 변증법적인 관점에서 재해석함으로써 '비판적 부정의 내러티브'에 내재된 치유적인 요소와 효용성을 제시한다. 특히 인류를 위해 신의 뜻에 거역한 프로메테우스의 불 훔치기, 신들의 계획을 완벽하게 '수행한' 판도라의 상자 훔쳐보기, 에덴을 '탈출하여' 인류에게 생명을 부여한 이브의 금단의 열매 훔쳐 먹기, 예수의 부활을 '선도한' 가롯 유다의 창조적 배신, 그리고 자전작가 헤세의 카인과 아벨 서사 뒤집기로 태어난 '영예로운 징표의' 카인-데미안 등은 모두 하나의 공통점을 시사한다. 즉, 기존의 규범적 담론에 의해 '부정된' 많은 '문제아들'이 치유 과정에서 거쳐야할 가장 본질적이고 효율적인 작업은 '변증법적이고 창의적인 부정의 사고 내지 내러티브 구현'일 수 있다는 점이다. 이것은 지속적인 치유가 건강한 자의식 내지 자존감의 회복을 통한 자아 체험과 불가분의 관계에 있다는 점과 상통한다. 이와 같은 결론은 궁극적으로 오늘날 소통 및 내러티브 체계가 점점 더 심각하게 손상되고 있는 현실에서 인문학적 사고의 '재발견'을 촉구한다.


In der vorliegenden Arbeit, welche die psychisch heilende Wirkung kritisch-negativer Narration aufzuzeigen versucht, werden die mythologischen und literarischen Motive des Tabubruchs aus dialektischer Sicht untersucht. Neu ausgelegt werden dazu die Geschichten des - gegen Gottes Willen - feuerbringenden Prometheus, der gottliches Unheil vollbringenden Pandora, der sundenbeladen-lebenschenkenden Urmutter Eva, des fur die Auferstehung Jesu unentbehrlichen “Verraters” Judas Iskariot und nicht zuletzt des von Gott 'gezeichneten' bzw. ausgezeichneten Kain-Figur Demian von Hermann Hesse. All diese Geschichten bzw. ihre zentralen Figuren weisen auf einen wesentlichen Punkt hin: Die sogenannten 'Problempersonen', die normativ negiert werden, brauchen in der allerersten Phase ihrer Heilung eine dialektisch-kreative Denkweise bzw. Narrativik, um eigenes Selbstbewusstsein zu verstarken und so ein ausgeglichenes gesundes Ich herauszubilden. In unserem allseits vernetzten, von allzu großer Technikglaubigkeit dominierten Zeitalter, in dem die Menschen immer mehr vereinsamen und somit von der zwischenmenschlichen Kommunikation ernstlich abgeschnitten zu werden drohen, ist es also dringend notig, humanwissenschaftlich-anthropologische Denkverfahren innovativ zu beleben, wie etwa in praktischen Lebensbereichen noch kreativer einzusetzen.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토마스 만의 『파우스트 박사』를 발터 벤야민의 『독일 비애극의 원천』과 관련지어 읽어보려는 두 번째 시도이다. 여기에서는 『파우스트 박사』의 틀 구성과 서술 방식, 그리고 작품의 중심주제에 속하는 구제를 향한 희망이 비교의 대상이 된다. 토마스 만의 소설에는 벤야민의 논문과 마찬가지로 숫자 상징과의 연관 하에 텍스트를 부분들로 나누는 틀이 설정되어 있으며 특정 주제가 특정한 위치에 자리를 잡고 있다. 이러한 건축학적 구성은 작품의 복잡성에도 불구하고 부분이 전체에서 차지하는 특별한 의미를 의식하게 하고, 작품 전체에 대한 조망을 일정 정도 가능하게 한다. 요소들의 반복과 엮임은 두 작품에서 공히 서술의 기본 특성으로 자리 잡고 있다. 토마스 만의 소설에 특징적인 인용의 몽타주는 유기적인 전체 형식 속에 보이지 않게 통합되어 있기 때문에 『독일 비애극의 원천』에서 분명하게 확인되는 “사유 파편”의 모자이크식 구성과 대조를 이룬다. 따라서 단편(斷片)들의 결합 혹은 삽입이라는 측면에서 본 두 텍스트 간의 상호 유사성은 제한적이다. 레버퀸의 작품 <파우스트 박사의 비탄> 종결부에서 “종교적 패러독스”를 읽어내는 차이트불롬의 해석은 공허한 심연에로의 추락을 구제의 전제로 보는 벤야민의 패러독스한 사유와 조응한다. 벤야민과 토마스 만은 각자의 텍스트에서 희망과 구원이 오직 부정과 패러독스와 아이러니를 통해서만 가능하다는 관점을 일관되게 견지하고 있다. 토마스 만의 벤야민 수용은 아도르노의 매개를 통해 이루어진 일회적이며 매우 극적인 사건이다.


Die vorliegende Arbeit ist der zweite Versuch, Thomas Manns Doktor Faustus in Bezug auf Walter Benjamins Ursprung des deutschen Trauerspiels zu lesen. Sie untersucht aus vergleichender Perspektive die Rahmenstrukturierung, die Darstellungsweise und die Problematik der Rettung in den beiden Texten. Deren klare Textgliederung, die jeweils auf der Grundlage von Zahlensymbolen angefertigt ist, ermoglicht, das Schwindelgefuhl, das die Textkomplexitat erzeugt, gewissermaßen zu zahmen und die Textteile in Bezug auf das Ganze zu lesen. In Doktor Faustus sind Wiederholung und Verflechtung, wie in Benjamins Abhandlung, die Grundmerkmale der Darstellung. Da sich die unzahligen Zitate, die sich in Thomas Manns Werk vorfinden, in dessen organische Form integrieren, kann der Leser kaum merken, dass es sich bei dem Roman um eine montageartige Komposition handelt. Demgegenuber fallt die Zusammensetzung der Denkbruchstucke im Trauerspielbuch explizit ins Auge. In ihren Texten erhalten Benjamin und Thomas Mann konsequent die Auffassung aufrecht, dass die Hoffnung auf die Rettung (des Hoffnungslosen) bzw. die Rettung der Hoffnung nur mittels Negation, Paradoxie und Ironie denkbar ist. Thomas Manns Benjamin-Rezeption war ein einmaliges und dramatisches Ereignis, das durch Adorno vermittelt wurde.

KCI등재

5부조리의 메커니즘과 예술파괴 - 토마스 베른하르트의 『옛 거장들』 서사기법 연구

저자 : 김성화 ( Kim Sunghwa )

발행기관 : 한국독어독문학회 간행물 : 독어독문학(구 독일문학) 146권 0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107-127 (2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토마스 베른하르트의 작품세계와 『옛 거장들』의 작품 생성사를 소개하고, 서사구조와 시공간의 의미를 작품에 내재된 주제의식으로서 부조리의 메커니즘과 관계하여 살펴본다. 또한 베른하르트 특유의 수사적 기법과 언어적 특성에 대한 분석을 통해 주제의식과 형식 및 스타일의 내적 연관성에 대해 탐구한다. 죽음에서 삶을, 허구에서 진실을 말하는 베른하르트의 역설적 부조리의 메커니즘은 또한 『옛 거장들』에서 예술에 대한 파괴적인 비판으로서 삶과 예술의 근본적인 의미에 대해 질문한다. 빈 미술사 박물관은 '거장의 예술'로 일컬어진 예술, 국가와 역사에 대한 비판이 이루어지는 공간인 동시에 결코 벗어날 수 없는 삶의 단조로움을 상징하는 알레고리적 공간이다. 대상에 대한 거리두기와 과장·왜곡·희화화로서 '캐리커쳐'는 도달할 수 없는 예술의 완벽함을 극복하는 대안이다. 또한 캐리커쳐 기법은 비연대기적 시간과 파편적 기억 시간구성, 사실과 허구의 의도적 혼용, 과장과 반복과 같은 인위적 언어 및 화법 등 반미메시스적 예술로서 베른하르트의 문체스타일과 유사성이 발견된다. 작품부제 '코메디'는 작품결말과 함께 희비극으로서 삶과 예술의 역설적 부조리를 압축적으로 표현한다.


Wer nach Freiheit sucht, findet Ausweglosigkeit, wer Wahrheit sucht, findet immer nur Luge, wer nach dem Ganzen und der Vollstandigkeit strebt, der scheitert. Wie andere Dramen und Prosa Thomas Bernhards geht der 1985 erschienene letzte Roman Alte Meister kompromisslos von dem Abgrund der Verzweiflung aus. Aus dieser thematischen Anlage versucht die vorliegende Arbeit, die Erzahlstruktur und Rhetorik in Alte Meister zu analysieren und die eingesetzten sprachlichen Mittel Bernhards, wie Wiederholung und Ubertreibung, Parallelismen und Antithesen, mit der inhaltlichen Ebene in Verbindung zu bringen. Der ereignisarme Handlungsablauf, die protokollierende Rahmengeschichte eines von dem Protagonisten Reger Beobachtungsabstand haltenden Erzahlers, der Regers Rede in Inquit-Form zitiert, dissoziierte erzahlte Zeit und die extrem gedehnte Erzahlzeit durch die ununterbrochenen Tiraden Regers gehören zu den Erzahlmerkmalen Bernhardscher Prosa bzw. Theaterstucke. Das im Zentrum stehende Kunsthistorische Museum und dessen 'Bordone-Saal' fungieren als allegorische Raume: Einerseits ein Raum, die Verlogenheit der Kunst der “sogenannten alten Meister” zu entlarven, andererseits eine Lebensbuhne in Bezug auf “lebenslangliche” Museum-Pendeln Regers, als ein Bild der Monotonie des Lebens an sich. Regers Redeschwall, Osterreich und die Habsburger sowie die Werke der alten Meister konsequent kritisierend, stellt eine Analogie der “Karikatur” als Ubertreibungskunst dar, die mittels der Verzerrung und Entstellung einen satirischen und verspottenden Effekt erzielt. Doch seine karikaturhafte Kunstvernichtung als “Uberlebenskunst” ist ein Erlosungsversuch, wie man von Obsession und Manie zur Perfektion, von dem Mechanismus des Absurden befreit werden kann.

KCI등재

6독일의 홀로코스트 추모문화의 새로운 흐름 - '걸림돌 프로젝트' 연구

저자 : 이홍경 ( Yi Hong-kyung )

발행기관 : 한국독어독문학회 간행물 : 독어독문학(구 독일문학) 146권 0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129-147 (1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걸림돌은 나치 희생자를 기억하는 10×10cm 크기의 작은 추모비이다. 걸림돌은 익명이 아닌 개개인 한 사람만을 위해 희생자들이 마지막으로 살았던 곳 앞의 인도위에 놓여진다. 또한 어느 한 희생자 집단을 위한 것이 아니라 유대인, 로마와 신티 집시, 사회주의자, 노조원, 동성연애자, 안락사 프로그램 희생자 등 나치에 의해 박해당하고 살해당했던 모든 희생자들을 위한 추모비이다. 뎀니히는 행정당국의 승인 없이 1995년 쾰른에 첫 걸림돌을 놓았고 이후 점차적으로 시민들이 걸림돌 프로젝트를 실천적으로 주도하였다. 시민들의 적극적 참여는 걸림돌 확장의 기폭제 역할을 하며 독일 전역에 기억의 물결을 불러일으켰다. 더 나아가 걸림돌은 독일을 넘어 유럽으로 확장되며 유럽적 공감대를 형성하는 기억문화의 이정표를 놓았다. 걸림돌 프로젝트는 최종 완성된 상태가 아니라 여전히 현재진행형으로 끊임없이 인도를 황동색으로 물들여가고 있는 중이다. 본 연구에서는 걸림돌 프로젝트를 독일의 홀로코스트 추모문화의 새로운 흐름을 보여주는 예로서 살펴보게 될 것이다.


Der Kunstler Gunter Demnig initierte das Stoplerstein-Projekt. Demnig verlegte im Jahr 1995 erste Steine in Koln ohne Genehmigung der Verwaltung. Das Stolperstein-Projekt hat mittlerweile euphorische Zustimmung erfahren. Bis Ende 2017 wurden europaweit mehr als 63.000 Stolpersteine verlegt. Im November 2005 wurde das Bundesverdienst-kreuz an Demnig verliehen. Was sind die Stolpersteine? Das Stolperstein-Projekt erinnert an alle Opfer des Nationalsozialismus d.h. an Juden, Roma und Sinti, Homosexuelle, behinderte Menschen, Zeugen Jehovas, politisch Verfolgten, Euthanasie-Opfer und andere. Der Stolperstein besteht aus einem zehn mal zehn Zentimeter großen Betonblock mit einer Messingplatte, auf deren Oberflache Namen, Geburtsjahr und Todesdaten, Ort der Ermordung und Angaben uber das Schicksal von Opfern des Nazi-Regimes eingestanzt sind. Die Inschrift beginnt meistens mit 'Hier wohnte'. Die vorliegende Arbeit geht den Fragen nach, was das Innovative an dem Stoplerstein-Projekt ist, auf welche Weise das Stoplerstein-Projekt eine neue Dimension in der heutigen Erinnerungskultur fur die Holocaust-Opfer in Deutschland eroffnet und ob sich der Wandel der Erinnerungskultur in Deutschland an den Stoplersteinen ablesen lasst. Die Arbeit gliedert sich wie folgt: Zunachst wird im ersten Kapitel die Erinnerungskultur fur die Holocaust-Opfer im Alltag analysiert. In Kapitel 2 werden Stolpersteine als ein humanistisches Denkmal vorgestellt, das allen Opfern ihr eigene Namen zuruckgibt, indem Demnig jedem Opfer einen eigenen Stein widmet. Das Kapitel 3 handelt das burgerschaftliche Engagement, das der wichtigste Faktor fur die Erfolgsgeschichte des Stolperstein-Projekts ist und es zur basisdemokratischen Erinnerungskultur entwickelt. Zum Schluss wird der lebendige Geschichtsunterricht auf der Straße analysiert.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급변하는 도시적 삶에서 변화하는 인간의 삶의 형태는 현대화의 과정을 통해 도시표면에 새겨져 왔다. 새로운 사회적 경제적 요구들은 특정한 유형의 공간과 구조를 만들도록 도시를 밀어붙이는 것이다. 독일의 수도 베를린은 최근에 이와 같은 도시 공간의 변형과 '변화하는' 인간 삶의 유기적 관계를 가장 드라마틱하게 보여주고 있다. 20세기 말 통일 이후 베를린은 역사적 전환과 더불어 도시 구조 및 공간적 전환에 놓여 있었다. 특히 장벽이 서 있었던 베를린의 도심 구역은 장벽이 무너지면서 빈 터를 드러내었고 도심 구조의 분절이 드러났기 때문이다. 도심 구역은 한 도시의 물리적 상징적 의미를 보여주는 만큼 도심 재건 프로젝트에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다시 한번 통일을 이룬 독일의 수도로서 도시의 '역사성'과 정체성을 드러내는 것이었다. 그러나 베를린의 도심 형성의 역사만 보더라도 역사성의 복원이라는 문제는 그렇게 간단치가 않았다. 베를린의 20세기 역사만 보더라도 두 번의 전쟁과 나치 독일, 그리고 패전에 따른 분단과 두 개의 독일 시기 등 매우 단절적인 역사로 점철되어 왔기 때문이다. 이 논문에서는 20세기 말 분단과 더불어 황폐화되었던 베를린의 도심의 재생 작업에 있어 '역사적인 도심'의 복원을 위해 도입된 개념인 '비판적 재구성'의 적합성을 검토하고 그 공간적 재현 과정에서 나타난 역사성의 한계를 비판적으로 짚어보고자 한다. 이를 통해 재건된 베를린의 역사적 도심 공간이 추동하는 기억과 망각의 메커니즘을 밝히고자 한다.


Nach der deutschen Wiedervereinigung unterlag Berlin auf einem historischen Ubergang und einer raumlichen Transformation. Vor allem Berlins Zentrum, die Mitte, fruher Friedrichstadt, wo die Berliner Mauer stand, offenbarte eine Leere, die eigentlich den Bruch der stadtischen Struktur zwischen Ost und West manifestierte, und die historischen Orte wie Brandenburger Tor, Pariser Platz usw. wurde verwustet. Diese Orte schienen sofortige Erneuerung zu verlangen In diesem Projekt des Zentrumsumbaus, das von der Berliner Senatsverwaltung fur Stadtentwicklung entwickelt wurde, spielt das Konzept der 'kritischen Rekontruktion' eine gravierende Rolle: Es zielt darauf ab, ein vereinheitlichtes Stadtbild durch die Wiederherstellung der urbanen Struktur in der ehemaligen Friedrichstadt, Berlins historischem Zentrum am Ende des 19. Jahrhunderts, vor allem durch die Blockrandbebauung wieder herzustellen. In diesem Aufsatz untersuche ich die Angemessenheit des Konzeptes der "kritischen Rekonstruktion" und erlautere kritisch die Grenzen der Erinnerung in seiner Realisation. Dadurch wird der Mechanismus der Erinnerung und der Amnesie des rekonstruierten historischen Stadtzentrums von Berlin offenbart.

KCI등재

8독일 법률 언어에 쓰인 명명단위로서 A-N 어휘결합체에 대한 연구 - 합성어와 구구조의 상관관계를 중심으로

저자 : 정수정 ( Jeong Su-jeong )

발행기관 : 한국독어독문학회 간행물 : 독어독문학(구 독일문학) 146권 0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173-192 (2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에서는 독일 법률텍스트를 기반으로 명명 수단으로 사용되는 A-N 합성어와 A-N 구구조가 어떻게 생성되어 쓰이는지를 밝히고, A-N 어휘결합체의 두 가지 유형의 생성이 일반어의 두 유형과 어떤 상관관계를 갖고 있는지를 분석하고자 한다. A-N 합성어와 A-N 구구조는 사물이나 사태의 명명이라는 측면에서 기능적으로는 서로 동일하지만, 전자는 개념의 어휘화가 하나의 형태구조적 절차를 통해 이루어진 것이라면, 구구조는 형태통사적 구조의 측면에서 불안정성을 띠고 있는 통사적 구조라고 할 수 있다. A-N 어휘결합체의 구성요소로서 형용사는 구구조나 합성어를 결정하는 데에 영향을 미친다. 형용사들 중에서 어떤 형용사는 명백히 구구조를 선호하고, 다른 형용사는 일차적으로는 합성을 선호한다는 것이다. 또 다른 경우는 구구조와 합성어 생성에 거의 비슷한 빈도로 나타나고 있다. 법률 텍스트에서는 대체로 법적 대상이나 사태를 명명하기 위하여 구구조가 주로 사용되고 있다. 이러한 구구조 선호 양상은 일반적으로 전문어의 전반적인 모습이다. 그럼에도 독일 일반어의 합성어와 구구조의 생성과 쓰임의 양상은 대체로 법률언어에도 적용 가능하다. 명명의 단위로서 독일어 A-N 어휘결합체는 일반적으로 구구조에서 합성어로의 어휘화와 단일어화에 의해 진행된 것이라고 할 수 있다. 동일한 의미의 구구조와 합성어는 서로 경합 관계에 있으며, 독일어에서 구구조의 명명기능은 합성어에 의해 대체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In dieser Arbeit wird versucht, anhand deutscher Gesetzestexte Adjektiv-Nomen-Verbindungen zu untersuchen, wobei das Hauptaugenmerk insbesondere darauf liegt, zu ermitteln, welche Grunde Sprecher haben konnen, A-N-Phrasen bzw. A-N-Komposita als Benennungen zu gebrauchen, und welche Kriterien dafur verantwortlich sind, ob eine Benennungseinheit in Form eines Kompositums oder einer Phrase realisiert wird. Bei der Analyse deutscher Gesetzessprache stellt sich heraus, dass in der deutschen Gesetzessprahe eine deutlichere Tendenz zur A-N-Phrasenbildung als Nominationseinheit fur einen Sachverhalt besteht. Dabei muss beachtet werden, dass sich Beobachtungen aus der Allgemeinsprache großtenteils auf die Gesetzessprache ubertragen lassen. A-N-Komposita und A-N-Phrasen sind funktional aquivalent, auch wenn mit der Komposition die Versprachlichung eines Konzeptes direkt uber einen formativ-strukturellen Prozess moglich ist, wahrend Phrasen in ihrer morphosyntaktischen Struktur zunachst ambig sind. Es wird weiterhin gezeigt, dass verschiedene phonologische, und morphostrukturelle Faktoren die Distribution von A-N-Phrasen und A-N-Komposita aus synchroner Sicht steuern. A-N-Komposita und A-N-Phrasen konkurrieren am starksten bei Verbindungen mit einem monomorphemischen Adjektiv als Erstglied und einer klassifikatorischen Bedeutung. Allerdings handelt es sich hierbei vielmals nur um Tendenzen und Praferenzen.

1
권호별 보기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 | | |
1연안해역에서 석유오염물질의 세균학적 분해에 관한 연구

(2006)홍길동 외 1명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해당 간행물 관심 구독기관

서울대학교 중앙대학교(서울) 이화여자대학교 연세대학교 고려대학교
 199
 135
 123
 119
 110
  • 1 서울대학교 (199건)
  • 2 중앙대학교(서울) (135건)
  • 3 이화여자대학교 (123건)
  • 4 연세대학교 (119건)
  • 5 고려대학교 (110건)
  • 6 한국외국어대학교 (106건)
  • 7 서울여자대학교 (50건)
  • 8 충남대학교 (45건)
  • 9 성균관대학교 (32건)
  • 10 서강대학교 (32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