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동아시아불교문화학회> 동아시아불교문화

동아시아불교문화 update

journal of eastern-asia buddhism and culture

  • : 동아시아불교문화학회
  • : 인문과학분야  >  종교학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계간
  • : 1976-0604
  • :
  • : 불교와 문화→동아시아불교문화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0호(2007)~35권0호(2018) |수록논문 수 : 471
동아시아불교문화
35권0호(2018년 09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지평융합-불설(buddha vacana)은 해석의 지평에서 현존한다

저자 : 이규완 ( Yi Kyoo-wan )

발행기관 : 동아시아불교문화학회 간행물 : 동아시아불교문화 35권 0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3-47 (4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은 선행연구의 결과를 바탕으로, 기간에 간과된 부분이나 보다 진전된 연구를 요구하는 부분에 대한 탐색의 일환으로 작성되었다. 먼저 논문에서는 서구학계와 일본을 중심으로 이루어진 선행연구의 내용과 의의에 대해 개괄하면서 두 가지 상이한 해석학적 접근이 수렴하는 과정을 검토하였다. 불교의 전통이 살아있는 한국과 일본 등에서의 문제의식은 서구학계의 관심과 차이가 날 수 밖에 없으며, 그로 인해 연구방법과 내용에 차이를 노정하였다. 그러나 서로 상이한 접근은 불설(佛說)에 대한 보다 다면적이고 심층적인 이해를 가능하게 하는 해석지평에서 합류하게 된다. 불설의 판정기준으로 라모트(Lamotte)와 후학들의 '4대교법'에 대한 연구가 있다. 비교적 초기의 '4대교법'과 함께, 대승적인 관점이 두드러진 '4의(依)'에 대해서도 충분한 일차적 연구가 이루어져 있다. 이 논문에서는 '4대교법'의 정형구와 수사적 기법의 변주를 통해 불설에 대한 해석이 어떻게 변화되어 갔는지에 초점을 맞추었다. 이후 '4의'의 관점을 예고하는 '4대교법'의 결론은 '이치(理致, yukti)에 따른 해석'으로 귀결된다. 이는 대승일반을 비롯하여 원효의 해석학적 관점과도 일치한다. 논문은 이 '이치에 다른 해석'이 함축하는 해석학적 함의를 '지평융합'이라는 개념을 통해 확장하고자 한다. 가다머의 표현을 빌어, 영향사 속에 있으며, 전통에서의 해석적 역사를 체화하고 있는 경전은 해석자의 지평에서 지평융합을 촉발한다. 이 사건을 통해 전승은 새로운 의미를 지닐 뿐만 아니라, 새로운 경전이 창출될 수도 있다.


The debates on buddhavacana in the Korean Buddhist schools have been a very exceptional case in that the open debates on the press attracted public attention to the scholastic subject crucial to the Buddhist studies, consequently increasing the public understanding of the subject as well as betraying the scholastic accomplishment of the Korean Buddhist studies. The paper stands on the shoulder of the participants of the debates and examines, if any, details unnoticed or subjects required for further advancement afterwards. First of all, this paper reviews the contents and meaning of the studies in Japan and the West in the 20th century, comparing the two distinct approaches. The East Asian perspective should have been different from the West since Buddhism is a live tradition in the East whereas it has been a subject of intellectual concern or a subject investigated by the eyes of Judeo-Christian tradition. The differences on the interests and methods of the two traditions, in fact, mutually supported each other to converge into a new hermeneutical horizon to make deeper and more diverse understanding of the buddhavacana. The most typical and outstanding research on this topic is the work of Lamotte on the 4 mahapadesa, the critical standards for buddhavacana. With accompanying publications on mahapadesa and the 4 pratisarana, I presume, fundamental researches have been carried out well enough. So, in this paper, I rather focus on the variations made by the application of rhetorical devices to the formula of the 4 mahapadesa. From the observation, I reveal how the discussion on the buddhavacana had reached the final standard, the hermeneutics by reason, yukti, which continued in the blood of Wonhyo as well as other Mahayana Buddhist canonical interpretors. This paper eventually explores a possibility to extend the hermeneutics by reason to the concept of 'the fusion of horizon.' According to Gadamer, every canonical literature is formed and lived through 'the effectual history' and the canon in turn comes to be fusing into the horizon of the readers of the canonical literatures or the creators of the new scriptures. Through the events of 'the fusion of horizon,' the buddhavacana can not just be newly interpreted but also be created in the voice of contemporary audience.

KCI등재

2초기경전의 한계와 의의

저자 : 정준영 ( Jeong Jun-young )

발행기관 : 동아시아불교문화학회 간행물 : 동아시아불교문화 35권 0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49-74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불교의 근본가르침과 정체성의 문제를 재고하는 차원에서 초기불교가 무엇인지를 다룬다. 특히, 경전을 통한 가르침을 파악하기 위해 초기경전의 역사적 위치와 실천적 입장을 논의한다. 먼저 역사적 위치를 조망하기 위해 초기경전의 결집과 한계 다룬다. 붓다의 입멸 후 진행된 결집의 한계에서는 1차 결집의 구성과 내용에 대한 학자들의 의견에 집중한다. 에띠엔 라모뜨(Etienne Lamotte), 프레비시(Charles S. Prebish), 올덴베르그(Oldenberg), 빈테르니츠(Winternitz), 미나예프(Minayeff), 듀트(Dutt), 푸생(Poussin), 드용(J.W. de Jong)의 의견들을 통해 1차 결집의 진위에 대한 문제가 지속되었음을 소개한다. 이 과정을 통해 1차 결집의 진위가 불분명하지만, 그 내용과 구성을 허구로 보는 것도 추론이라는 점을 강조한다. 두 번째인 초기불교의 실천과 의의에서는 여러 경전을 통해 붓다가 자신에 대한 믿음이 아니라 가르침에 대한 실천과 체험을 강조했다는 점을 부각한다. 초기불교의 붓다는 시대의 문제를 논한 것이 아니라 인간의 괴로움과 그 소멸에 대해 논했다. 따라서 초기불교 안에서는 결집의 진위여부보다 현재하는 괴로움으로부터 벗어나기 위해 그의 가르침을 실천하고 체험할 수 있는지의 여부가 더욱 중요하다. 초기불교는 가르침을 믿는 것이 아니라 실천을 통해 체험하는 것이다.


In an effort to reconsider the identity of Buddhism and its fundamental teachings, this study investigates what Early Buddhism is. In particular, to grasp the teachings based on scriptures, I discuss the historical significance and practice of the Pali-Nikaya. First of all, in order to present the historical significance of the Pali-Nikaya, I examined the Buddhist councils that were held to compile the Pali-Nikaya and their limitations. Regarding the limitations of the First Buddhist Council, held soon after the Buddha's parinirvana, I focused on the different opinions of several scholars about the structure and content of the Council. I then proposed that the issue of authenticity of the First Buddhist Council has persisted based on the statements of: Etienne Lamotte, Charles S. Prebish, Hermann Oldenberg, Moriz Winternitz, Ivan Minayeff, Nalinaksha Dutt, La Vallee Poussin, and J. W. de Jong. Although these statements make the authenticity of the First Buddhist Council vague, I emphasize that to regard the Council's content and structure as fiction is also no more than presumption. Secondly, on the practice and significance of Early Buddhism, based on several different texts, I highlighted that the Buddha stressed not a belief in himself but the application and experiences of his teachings. The Buddha of Early Buddhism did not discuss the secular issues of his time but discussed human suffering and its cessation. Therefore, in the paradigm of Early Buddhism, it is more important to put the teachings into practice and experience them than to speculate on the authenticity or validity of the Buddhist councils. Early Buddhism is not something to believe in but something to embody through one's practices.

KCI등재

3부파불교 불설 논쟁으로 본 불설의 의미

저자 : 황정일 ( Hwang Jung-il )

발행기관 : 동아시아불교문화학회 간행물 : 동아시아불교문화 35권 0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75-99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한국불교사에서 불설·비불설 논란이 불거진 것은 1990년대 이후 초기불교에 대한 연구가 본격화 되는 시점부터일 것이다. 이후 이 논란은 최근 권오민이 대·소승의 불설 기준은 전통이나 권위가 아닌 법성에 근거한다는 초종파적 불설론을 재기하면서 다시 촉발되었다. 하지만 권오민의 주장은 그의 의도와 상관없이 초기경전과 대승경전의 친설·비친설론으로 변질되어 한국불교의 종파적 입장 차이만 재확인하는 결과를 낳았다. 더욱이 부파불교에서의 불설론이 제대로 평가되지 못한 아쉬움을 남겼다. 이에 본 논문에서는 우선 초기불교에서의 불설론 제기와 부파불교에서의 불설론 논쟁을 통한 불설론의 정의 및 의미를 살펴보고, 그것이 대승경전 불설론 주장에 미친 영향을 논구했다. 그 결과, 초기불교는 사대교법에 근거한 불설론을 주장했으며, 부파불교를 대표하는 설일체유부 학파의 불설론은 사대교법을 전승 및 확대한 의미에서의 정의였다. 즉 유부는 법성, 은몰, 밀의라는 방편을 통해, 아비달마가 법성에 위배되지 않고, 사라진 경에 있었으며, 은밀한 뜻으로 전해졌음을 주장했다. 또한 유부의 불설론은 무착, 세친 등의 대승불교 논사에게도 영향을 주었는데, 무착은 『대승장엄경론』에서, 세친은 『구사론』, 『석궤론』을 통해서 전승하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 한편, 청변은 기존의 불설론을 인정하지 않고, 정리와 추리에 근거한 불설론을 주장했다. 이는 무착이나 세친의 불설론이 설일체유부의 불설론에 근거한 것이며, 그러한 불설론으로는 대승불교만의 불설론을 주장할 수 없다고 판단했기 때문일 것이다. 불설론은 초기불교에서부터 시작해서 대승불교에 이르기까지 다양하게 논의되어 왔으며, 최근의 불설론 논쟁도 그 연장선상에 놓여 있다. 따라서 앞으로의 불설론이 보다 의미 있는 논의가 되기 위해서는 기존의 불설론을 넘어선 새로운 정의 및 방법이 제시되어야 할 것이다.


The Korean history of Buddhism saw arguments surface over the Buddha's word (Buddhavacana) or not theory as, after the 1990s, studies on early Buddhism began to be conducted in earnest. Afterwards, these arguments were triggered again as Gwon O-min recently presented the super-sectarian Buddhism theory which says that the standards for the Mahayana Buddhism and Hinayana Buddhism and Buddhism theory are not founded on tradition or authority but on dharmata. His insistence, however, regardless of his intention, gave way to the Buddha's real teachings or not theory of the early-time sutras and Mahayana sutras, thus leading to the reconfirmation of the sectarian position difference in Korean Buddhism. Further, this regretably led to the Buddha's word theory not properly evaluated in the sectarian Buddhism. This study thus examined the arguments over the Buddha's word theory presented in early Buddhism and over the Buddha's word theory presented in sectarian Buddhism, and determined the effects of these arguments on the Buddha's word theory of Mahayana sutras. Thus, it was found that the early Buddhism embraced the Buddha's word theory based on Mahapadesa, while the Buddha's word theory of the sarvasti-vada school which represents the sectarian Buddhism helped inherit and spread Mahapadesa. It was insisted that Sarvasti-vada existed in the disappearance sutras by the menas of dharmata, antardhana, and abhipraya without Abhidharma going against dharmata, and thus was handed down by the secret. In addition, it was found that the Buddha's genuine word theory of Sarvasti-vada influenced Mahayana Buddhism masters such as Asanga and Vasubandhu, while Asanga was inherited in Mahayanasutralamkara; and Vasubandhu in Abhidharmakosasastra and in Vyakhyayukti. Meanwhile, Bhavaviveka did not accept the existing Buddhism theory, but embraced the Buddha's genuine word theory based on yukti, nyaya and anumana. This presumably was because they judged that the Buddha's genuine word theory of Asanga or Vasubandhu was founded on the Buddha's genuine word theory of Sarvasti-vada, and that such Buddhism theory alone could not postulate Mahayana Buddhism's own Buddhism theory. the Buddha's word theory has been discussed in various ways from early Buddhism to Mahayana Buddhism, including the recent arguments over the Buddha's word theory. Thus, for the Buddha's word theory to be discussed more meaningfully, new definitions and research methodologies beyond the existing Buddhism theories should be presented.

KCI등재

4중국불교 대승화에 대한 이해의 한 측면

저자 : 석길암 ( Seok Gil-am )

발행기관 : 동아시아불교문화학회 간행물 : 동아시아불교문화 35권 0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101-123 (2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중국적 불교의 출현과 성장을 인도 대승불교의 중국적 수용과 재생산 과정이라는 측면에서 검토한 것이다. 논의의 초점은 두 가지이다. 첫째는 불교교단의 존재양상 변화로, 인도의 부파 혹은 학파불교가 중국의 학파 혹은 종파불교로 변화하는 것이 가진 의미에 대한 검토이다. 둘째는 중국에서 등장하는 학파불교와 종파불교의 양상에 사상적 측면의 중핵을 이루는 판교/교판(判敎/敎判)이 가지는 의미에 대한 검토이다. 인도불교에서 부파 혹은 대승의 학파는 기본적으로 법(法)에 대한 해석에서 나타나는 공통적 사유의 형성과 전승의 일면을 보여주며, 이것은 대승의 학파 역시 동일하다고 생각된다. 흔히 인도불교가 논전중심의 불교라고 칭해지는 이유가 이것이다. 이와 달리 인도의 불교사적 전통으로부터 단절되어 있었던 중국불교는 전혀 다른 방식의 불교이해 체계를 추구하게 된다. 교판 혹은 종판이라고 불리는 것은 그 결과의 하나이다. 하지만 교판의 진전 혹은 종(宗) 의식의 등장이라는 것은, 경전의 분류체계라는 범주에서 설명하는 기존의 관점에 의해 이해하는 것은 문제가 심각하다. 그것은 종판(宗判)이 특정의 경종(經宗)을 중심으로 붓다의 교설 전체를 재분류하고 재해석한다는 의미이기 때문이고, 이것은 다른 관점에서 말한다면 붓다의 교설을 바라보는 관점의 재편성이라고 할 수 있다. 그리고 교판은 그런 의미에서 종판으로 나아가는 선행 과정이기 때문이다. 교판은 인도 불교인과 다른 중국 불교인들의 붓다관 재편과 밀접하게 관련되어 있으며, 그 결과로서 등장하는 것이 종판이다. 그리고 이 같은 종판(宗判)혹은 경종(經宗)의 사유는, 인도에서의 산발적인 대승경전 출현에서 각각의 경전이 추구했던 바에 대한 결론적인 답변의 하나이기도 하다는 점에서는 인도 대승 불전의 연속선상에 있는 것이지만, 논전체계가 아닌 경종(經宗)의 이해체계라는 점에서 보면 중국불교의 대승 의식은 인도불교의 그것과 단절되어 있는 새로운 체계라고 보아야 할 것이다.


This paper is for a review of the emergence and growth of Chinese Buddhism in terms of the process of Chinese acceptance and reproduction of India's Mahayana Buddhism. The focus of the debate is two things. The first is a change in the appearance of the Buddhist orders, that is, a review of what it means to change India's Buddhism of Abhidharma or School, into Chinese Schools or Sectarian Buddhism. The second is a review of the meaning of Pan-gyo (判敎) / Gyopan (敎判) (Critical classification of the various doctrines of Buddhism), which forms an ideological core in the aspects of School and Sectarian Buddhism that appear in China. In India Buddhism, the Abhidharma Schools basically show the formation and transmission of common thinking in interpretation of the Dharma. So do the Mahayana Schools. This is why India Buddhism is often called the Treatises Buddhism. On the other hand, as it was disconnected from India's Buddhist tradition, Chinese Buddhism pursued a completely different way of Buddhist understanding. So called Gyopan (敎判) or Jongpan (宗判, Critical classification from particular sectarian points of view) is one of its result. However, the development of Gyopan (敎判) or the appearance of sectarian consciousness can't be understood by the existing perspective described in the classification system of the scriptures. That is because Jongpan (宗判) means reclassifying and reinterpreting the entire teaching of the Buddha around a particular scripture or sect, and it is, from a different point of view, a reformation of Buddha's teaching. In that sense, Gyopan (敎判) is a prelude to Jongpan (宗判). Gyopan (敎判) is closely related to the reconstruction of Chinese view of the Buddha different from India, and Jongpan (宗判) is its result. Gyopan (敎判) or Jongpan (宗判) is on the line of Indian tradition of Mahayana texts in that it is also one of the definitive answers to what sporadic appearing each Mahayana scripture has pursued. However, in that it is a system of understanding through not the treatises but scriptures, Chinese consciousness of Mahayana Buddhism should be seen as a new disconnected system from India.

KCI등재

5한국선의 정체성 어디에서 찾아야 하는가?

저자 : 김방룡 ( Kim Bang-ryong )

발행기관 : 동아시아불교문화학회 간행물 : 동아시아불교문화 35권 0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125-148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급격한 사회적 변화와 함께 현재 한국불교는 여러 가지 위기 상황에 직면해 있다. 그 중 중요한 문제는 한국불교의 정체성에 관한 문제라 하겠다. 현재 한국불교는 다양한 교리와 수행을 아우르는 통불교적 성격을 지니고 있지만, 그 중심은 선사상에 있다 하겠다. 본고에서 살펴본 것은 한국선의 정체성 모색에 관한 문제이다. 그동안 한국선에 관한 많은 연구가 있어 왔는데, 그와 관련된 네 가지 중요한 문제에 대하여 논자의 견해를 밝히고자 하였다. 첫째, 선사상과 붓다의 교설과의 상관성 유무에 관한 것이다. 선사상과 붓다의 교설은 본질적으로 상통하며, 그 의미를 재해석되고 있기 때문에 불교의 역사에서 문제가 되지 않음을 필자는 주장하였다. 다음으로 논자는 중국 혜능의 남종선이 유입된 후 고려시대 지눌에 의하여 탄생한 한국선의 역사적 정체성에 대하여 밝혔다. 이어서 필자는 근현대 한국선의 정체성에 있어서 조선후기 만들어진 '임제-태고 법통설'과 '보조선'사상의 두 가지의 입장의 모순 해결을 중심으로 두 가지 입장이 공존함을 밝혔다. 끝으로 앞으로 한국선의 정체성을 어디에서 찾아야 하는가 하는 문제에 대한 논자의 견해를 밝혔다.


Korean Seon(禪) is facing with radical social change and various crisis circumstances. Among them, the problem of identity of Korean Buddhism is very important. Now Korean Buddhism has characteristics of complex Buddhism with diverse doctrines and practices, but the center is Seon thought. This paper examined the identity of Korean Seon. There have been numerous studies on Korean Seon. The writer tried to disclose four important problems on those studies. First, the problem is related with the existence and nonexistence of relativity between Seon thought and Buddha's doctrine. The writer insisted that the problem breaks no square in the history of Buddhism because there is something in common with Seon thought and Buddha's doctrine intrinsically and their meanings are reinterpreted. Next, the writer inquired into the historical identity of Korean Seon that Korean Seon was created by Jinul(知訥) in Koryeo dynasty after Huineng(慧能)'s Northern school Seon had been imported from China. And then, in the identity of modern Korean Seon, the writer investigated the coexistence of two stances, the theory of dharma lineage originated from Linji-Taego(臨濟太古法統說) in late Joseon dynasty and Bojo's Seon(普照禪) thought in Koryeo dynasty around the solution of their inconsistency. Lastly, the writer stated his views on the problem, 'Where is the identity of Korean Seon?'

KCI등재

6여래십호(如來十號)에 대한 고찰-한역불전을 중심으로

저자 : 강기선 ( Kang Gi-seon )

발행기관 : 동아시아불교문화학회 간행물 : 동아시아불교문화 35권 0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151-180 (3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여래십호에 대해 고찰한 것이다. 우리가 일상적으로 알고 부르고 있는 여래십호(如來十號)란, 석가모니의 공덕상(功德相)을 일컫는 열 가지 이름인 여래(如來)ㆍ응공(應供)ㆍ정변지(正遍知)ㆍ명행족(明行足)ㆍ선서(善逝)ㆍ세간해(世間解)ㆍ무상사(無上士)ㆍ조어장부(調御丈夫)ㆍ천인사(天人師)ㆍ불세존(佛世尊)을 말하는 것이다. 여래십호의 명칭은 불교경전 전반에 걸쳐 나타나고 있는 중요한 불교용어 중의 하나이다. 이러한 내용을 토대로 하여, 본 논문의 제Ⅱ장에서는 초기경전과 『대지도론』에 나타난 여래십호를 3가지 측면에서 접근하여 살펴본다. 첫째는 십호교설(十號敎說)형태의 상이(相異)를 검토해보고, 둘째는 초기경전에 나타난 십호(十號)의 내용을, 셋째는 불교주석서인 『대지도론』에 나타난 십호설(十號說)에 대하여 살펴보았다. 그리고 제Ⅲ장은 여래십호의 각 명칭들에 대한 설명이 들어있는 『불설십호경』의 여래십호(如來十號)에 대하여 살펴보았다. 그 결과, 불교최초의 경전인 『숫타니파타』에서 여래십호의 원형이 되는 개념들을 발견할 수 있다는 것은 주목할 일이다. 지금 회자되고 있는 이를테면, '위대하고 지혜로운 성인, 눈을 뜬 어른, 진리의 주인, 애착을 떠난 분, 인류의 최상인(最上人), 뛰어난 마부' 등의 여래십호는 부처님 당시부터 사용된 용어들이라는 것이다. 따라서 여래십호의 기원은 다른 사람이 아닌 석가모니부처님으로부터 시작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그리고 십호(十號)에 담긴 부처님의 호칭 하나하나의 개념은 불교의 이상적 인간상을 대변하는 것이라 할 수 있다. 특히, 여래는 부처의 중요한 속성을 표현해주는 것이며, 세간해, 조어장부·천인사 등은 중생교화의 활동을 뜻하는 의미를 담고 있다. 결국 이 십호(十號)는 불교의 궁극적 본질인 지혜와 자비로 귀결된 것이다.


Yeoraesipho (如來十號) that we know of and recite in ordinary life - Buddha (如來), Arhat (應供), Samyak-sambuddha (正遍知), Vidya-carana-sajpanna (明行足), Sugata (善逝), Loka-vid (世間解), Anuttara (無上士), Purusa-damya-sarathi (調御丈夫), sasta deva-manusyanam (天人師), and bhagavat (佛世尊), refers to 10 names that describe Shakyamuni Buddha's merit aspects (功德相). The names of Yeoraesipho are one of the important Buddhist terms found throughout entire Buddhist scriptures. Based on these facts, in Chapter Ⅱ of this study, Yeoraesipho found in initial scriptures and 『Daejidoron』 would be approached and examined in three aspects. First, differences between the forms each sipho (十號) are lectured in will be examined. Second, contents of sipho (十號) found in initial scriptures will be observed. Third, siphoseol (十號說) found in 『Daejidoron』, a Buddhist commentary book, will be investigated. In Chapter Ⅲ, there will be anexamination on Yeoraesipho (如來十號) found in 『Bulseolsiphogyeong』, which contains explanations about each of the names of Yeoraesipho. According to the results, it is worth noting that 『Sutta Nipata』, the very first script of Buddhism, includes the concepts that are prototypes of Yeoraesipho. Yeoraesipho that are used nowadays are, in fact, the terms that have been used since the time of Buddha. Examples include 'a great and wise saint, a saint whose eyes are open, the possessor of truth, a person freed from attachment, the greatest person of mankind, and a wonderful horseman'. Therefore, it would be safe to assume that the origin of Yeoraesipho is none other than Shakyamuni Buddha himself. Furthermore, it can be said that the concepts of each names in Yeoraesipho describes the image of buddhism's ideal human. The name “Yeorae” represents the important aspect of Buddha, and the names like Loka-vid (世間解), Purusa-damya-sarathi (調御丈夫), sasta deva-manusyanam (天人師) symbolizes the act of edificating people. Eventually, meanings that Yeoraesipho contains boil down to wisdom and benevolence; the very essense of Buddhism itself.

KCI등재

7『대기(大記)』의 오중해인(五重海印)에 대한 소고(小考)

저자 : 이미선 ( Lee Mi-seon )

발행기관 : 동아시아불교문화학회 간행물 : 동아시아불교문화 35권 0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181-215 (3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법계도기총수록』은 의상의 『일승법계도』 주석을 수록한 문헌으로 『대기』, 『법융기』, 『진기』와 기타 화엄관련 문헌들을 인용하여 부언하고 있다. 본고에서는 『대기』의 오중해인(五重海印)을 중심으로 의상 법손들의 화엄사상을 살펴보았다. 『대기』에서는 『일승법계도』 전체를 삼중(三重)의 오중해인으로 설하고 있는데, '첫 번째 오중해인'은 '일승법계'·'도'·'합시일인'·'오십사각'·'이백일십자'를 배대시킨다. '두 번째 오중해인'은 「법성게」의 내용을, '세 번째 오중해인'은 「법성게」 중 이타행 4구를 배대시키고 있다. 그런데 '두 번째 오중해인'은 「법성게」의 30구 중 오직 26구 만을 배대시키고 있다. 「법성게」의 마지막 4구(㉗구-㉚구)가 빠져 있는 것이다. 따라서 본고에서는 '두 번째 오중해인'의 제5중해인에 배대되지 않고, 그 분류에 빠져 있는 「법성게」의 마지막 4구를 어떻게 이해할지에 대해 연구하였다. 이에 대한 해답을 본고에서는 '세 가지 세간이 바로 자기의 몸과 마음임을 알아서 옛부터 움직이지 아니한 부처임'을 알게 하려는 데에 목적이 있다고 보았다. 즉 '세 번째 오중해인'의 제5중해인과 '두 번째 오중해인'의 제5중해인인 심천(深淺)이 있는 근기의 중생이 번뇌를 끊고 복덕과 지혜를 이루어 마쳐야 「법성게」의 마지막 4구인 진실한 보배궁전에 들고 마침내 중도의 자리에 앉아 구래불이 될 수 있다고 보았다. 그래서 「법성게」의 마지막 4구는 심천(深淺)이 있는 소류(所流)의 근기가 소목(所目)을 실집(實執)하여 집명지도(執名之徒)가 되었으나 이것을 육상(六相)의 칼로 끊어 회심한 후에 도달하는 종착지라 할 수 있다. 그러므로 진정(眞定)이 삼문석(三門釋)을 통해 이타행 4구뿐만 아니라 수행자방편득익 8구와 증분 4구를 모두 수행증장문으로 한 이유도 동일하게 중생의 자신심(自身心)이 바로 법성임을 알게 하려는 목적이라 생각된다. 따라서 『대기』의 삼중의 오중해인은 『일승법계도』 전체를 증분부터 묻고 해석하여 자기의 오척 되는 몸이 곧 법성임을 알게 하려 함이 그 의도라고 생각된다.


The study was to examine the thought of the Ocean Seal[sagara-mudra] Samadhi in Five Ways (五重海印) appearing in Daegi (大記). Beopgyedogichongsurok (法界圖記叢髓錄) mentions the three major annotations of Silla Beopyunggi (法融記), Daegi (大記), and Jingi (眞記), along with others, which are records of Uisang's lectures. Daegi has described the whole of Seal-diagram symbolizing the Dharma Realm of the One Vehicle (一乘法界圖) to the Ocean Seal Samadhi in Five Ways three times (三重 五重海印). But Daegi does not classify the last four phrases(the Dharma Nature Poem ; from the 27th to 30th) in the Second Ocean Seal Samadhi in Five Ways (二重五重海印). In this paper, we have studied how to understand the last four phrases of the Dharma Nature Poem (法性偈) that are not classified as the Second Ocean Seal Samadhi in Five ways (二重五重海印). I have presented the following answers. For the salvation of ordinary people (the Dharma Nature Poem ; the 22nd and the 23nd), Samantabhadra Bodhisattva (普賢菩薩) arises from the Samadhi and set out various doctrines (語言海印) suitable for ordinary people, and ordinary people (所流機) delusions by sticking to the doctrine by their own understanding. Ordinary people who are obsessed with delusion (執名之徒) escape obsession by being involved in the Six Characteristics (六相) of turning their minds. At this time, ordinary people realize that what is pointed out (所目) is Non-Stay (無住), and at the same time, ordinary people think that the return to Budhha (佛) is accomplished. The last four phrases are places of the Dharma Nature (法性) to meet with the Ocean Seal Samadhi not appearing Shadow (影不現海印). The Ocean Seal Samadhi not appearing Shadow is ultimately aimed at the Ocean Seal Samadhi forgetting Shape (忘像海印). In other words, the Ocean Seal Samadhi forgetting Shape is the Dharma Realm of the One Vehicle (一乘法界). Daegi said that the reality of the Dharma Realm (法界) is the Dharma Body of Five Feets (五尺法性) in this moment and the One feature of all the Dharma Realm.

KCI등재

8에띠엔 라모뜨의 『대지도론』 번역과 주석에 대한 소고 (Ⅲ) - 제1권 4장과 5장을 중심으로 -

저자 : 박청환 ( Park Cheong-hwan )

발행기관 : 동아시아불교문화학회 간행물 : 동아시아불교문화 35권 0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217-247 (3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나가르쥬나가 짓고 구마라집이 한역한 『대지도론』은 三論인 『中論』, 『百論』, 『十二門論』과 함께 한문 불교권에서 인도 중관학의 四論으로 꼽히는 중요한 논서이다. 그리고 『대지도론』은 여시아문, 바가바, 왕사성, 비구대중, 보살 등 불교의 중요한 기본개념들을 다루는 백과사전적 논서이기도 하다. 이를 위해 『대지도론』은 설일체유부의 자료를 많이 이용하면서도 동시에 여러 부파의 다양한 이론 소개를 위해 각종 자료들을 인용하고 있다. 에띠엔 라모뜨(Etienne Lamotte, 1903-1983)는 『대지도론』이 인용하는 자료들의 근거를 밝히고 연구하는 작업에 40여년을 전념하였다. 그의 작업은 『대지도론』에 대한 이해가 한문본을 넘서 불교 경전에 대한 폭넓은 시야가 필요함을 보여주고 있다. 본고는 에띠엔 라모뜨의 『대지도론』 번역과 주석 (Le Traite de la Grande Vertu de Sagesse de Nagarjuna (Mahaprajnaparamitasastra)), 전 5권 중 제1권 4장과 5장을 다룬다. 제1장이 마하반야바라밀을 설한 인연을 다루고, 제2장과 제3장이 如是我聞의 의미를 다룬다면, 제4장은 佛 또는 바가바(Bhagavat)에 대한 것으로서, 바가바의 의미를 다루고 있으며, 제5장은 왕사성(Rajagrha)으로서 붓다가 왕사성에 머무른 인연을 다루고 있다. 본고는 라모뜨의 『대지도론』에 대한 번역과 주석에서 보이는 접근방식을 한글역들과 비교하고, 그리고 무엇보다도 텍스트를 분석하는데 있어서 라모뜨 방식의 유효성을 드러내 보이고자 한다.


Etienne Lamotte (1903 - 1983) is well known for his French translation titled Le Traite de la Grand Vertu de Sagesse de Nagarjuna (Mahaprajnaparamitasastra) in 5 volumes. Nagarjuna's original Sanskrit work has not come down to us, but only through a Chinese translation, the 『大智度論』 by Kumarajiva. Lamotte's annotated translation is based on this Chinese version. The 『大智度論』 is regarded as a key treatise of the Indian Madhyamika school together with the Three Madhyamika Treatises of the 『中論』(Madhyamika-sastra), the 『百論』(Sata-sastra) and the 『十二門論』(Dvadasa-nikaya-sastra) in Chinese Buddhism. At the same time, the 『大智度論』 is markedly collected systematic explanations of classical Indian Mahayana Buddhism which deals with the key Buddhist concepts like Evam maya srutam, Bhagavat, Rajagrha, Bodhisattva etc. Lamotte's annotated translation of the Mahaprajnaparamitasastra is famous for many thousands of comprehensive notes based on his lifelong academic endeavor. This enables the full understanding of Nagarjuna's original Sanskrit work. This paper deals with the chapter 4 and 5 of the volume 1 out of 5. The chapter 4 is about the meaning of the Bhagavat or the Buddha and the chapter 5 is about the Buddha's preference for Rajagrha. According to the Mahaprajnaparamitasastra, the exposition of Bhagavat and Rajagrha is regarded as important in the sense of achieving the credibility of the entire work. This paper aims to show Etienne Lamotte's scholastic achievement in his annotated translation of Mahaprajnaparamitasastra through the analysis on his academic approach based on the comparative study between his work and korean counterparts.

KCI등재

9『원종문류집해(圓宗文類集解)』의 기초 연구

저자 : 박보람 ( Park Bo-ram )

발행기관 : 동아시아불교문화학회 간행물 : 동아시아불교문화 35권 0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249-273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의천과 확심 등으로 이루어지는 이른바 의천계 화엄은 현존하는 관련 기록이 워낙 적어서 그 실상을 파악하기 어렵다. 그래서인지는 몰라도 의천계 화엄의 대표적 자료인 『원종문류집해』에 대한 기존 연구는 하나의 추정을 제기한 후 그 추정에 근거하여 또다른 추정을 쌓아올리는 경향을 보인다. 예를 들면 『집해』의 찬자인 확심이 1173년에 태백산 각화사를 떠나고 『집해』의 찬자명 앞에 '태백산'이라는 지명이 붙어 있으므로 1173년 이전에 『집해』를 찬술했다고 추정하지만 확심의 생몰년을 비롯한 기본적인 생애가 불분명하고 『집해』의 찬자명을 누가 썼는지 불분명하므로 이러한 추정은 어디까지나 추정일 뿐 다시 다른 추정의 근거가 되기에는 부족하다고 생각한다. 또 『집해』에 나오는 '十地宗要集解'라는 구절을 저술명으로 이해하고 이를 원효의 『十地宗要』라는 저술에 대한 주석서라고 추정하고 이와 동일하게 『집해』의 '起信宗要' 구절을 원효의 『起信宗要』로 추정하지만 각 구절의 맥락과 현존하는 목록 등을 살펴보면 이는 저술명이라기 보다는 단순한 서술인 것으로 보인다. 이처럼 『집해』가 원효의 『십지종요』와 『기신종요』, 그리고 『화쟁론』을 인용하고 원효의 설을 거론하므로 이를 근거로 원효를 중시했다고 추정한다. 그러나 '十地宗要'와 '起信宗要'가 저술명이 아니고 나아가 원효의 저술이 아니라면 『집해』가 원효를 중시했다고 보기에는 부족한 감이 있다. 그리고 『집해』가 원효를 중시했으므로 원효처럼 화쟁의 입장에서 의천의 종합불교 전통을 본받아 법장과 징관을 회통, 일체화시키려는 의도를 가지고 있다고 추정한다. 물론 그렇게 보이는 부분이 『집해』에 존재하지만 또 다른 부분에는 법장의 설을 부정하고 징관의 설을 채택하는 부분도 보여서 꼭 그렇게 해석할 필요는 없음을 논하였다. 『집해』의 내용을 검토해 보면 확심의 교학 수준이 상당히 고도화되어 있으며 『기신론』의 중시 등에서 의상계 화엄과 다른 전통을 고수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아직 의천과 확심 등으로 이루어지는 이른바 의천계 화엄이 어떠한 교학적 특징을 갖고 있으며 이것이 의상계 화엄과 어떤 점에서 대비되는지에 대해서는 연구가 본격적으로 시작되지 않았다. 물론 자료가 적은 탓도 있지만 그나마 있는 자료인 『집해』에 대한 검토도 아직 충분하지 않은 상태이다. 앞으로 이에 대한 연구를 진행한다면 고려 시대 화엄의 실상에 조금더 가까이 다가설 수 있을 것이다.


It is true that we have difficulties in grasping the real aspect of the so-called Uicheon-lineage Hwaeom school(義天系華嚴) which consists of Uicheon(義天) and Hwaksim(廓心) and so on due to few related records. It seems to result in the currency that researches on Wonjongmullyujipae(『圓宗文類集解』, WJ hereafter), which is a representative text of this school, is often based on assumption. Existing research on WJ tends to build up another assumption based on an assumption after it is raised. For example, many kinds of research assume that Hwaksim wrote WJ before 1173 on the basis that he left Mt. Taebaek in 1173 and the author name of WJ has the phrase 'Mt. Taebaek(大白山)' but we don't know about the basic life of Hwaksim including his longevity and who wrote the author name of WJ. Thus this assumption seems to be premature. One more example. it is often regarded that WJ has the intention to unify Fazang (法藏) and Chengguan(澄觀) by taking advantage of the integrated Buddhism of Uicheon in the aspect of integration like Wonhyo. However, I have shown that it is not necessarily the case by introducing the phrase in WJ where WJ rejected Fazang's theory and accepted Chengguan's. When we examine the contents of WJ, it seems that the level of doctrinal discussion of WJ is considerably high, and it sticks to other tradition than so-called Uisang-lineage Hwaeom school. Unfortunately, we have not yet done enough research on WJ. If we continue to study this, we will be able to get closer to the reality of Goryeo Hwaeom.

KCI등재

10제법실상(諸法實相)에 대한 원효의 화쟁방식

저자 : 김태수 ( Kim Tae-soo )

발행기관 : 동아시아불교문화학회 간행물 : 동아시아불교문화 35권 0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275-300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원효(元曉, 617~686)는 『大慧度經宗要』에서 이제 삼성설과 관련하여 불가설(不可說)로서의 제법실상(諸法實相)에 대한 사구(四句)를 각 논사의 관점에 수평적으로 배속시켜 화쟁하고 있다. 이를 위해 “말에 집착하면 파괴하지 않음이 없지만, 집착을 떠나 설하면 합당하지 않은 것이 없다”라는 근거가 제시된다. 이는 이분법에 근거하여 각 구(句)의 옳고 그름을 가려 극복 또는 부정 대상으로 이해하는 것이 아니라, 각 견해 모두 나름대로 일리가 있다는 점에서 다름을 인정하고 진실의 다른 모습으로 동등하게 포섭하는 평등 일미지향의 진리관이다. '불이(不二)'로서의 일미(一味)를 최고 가치로 두지만, '불일(不一)'로서의 다미(多味)의 차이 역시 동등한 가치를 지닌 것으로 보는 불일불이론이기도 하다. 『大慧度經宗要』 뿐만 아니라 『金剛三昧經論』에서도 연역적으로 제시된 불가사의 진실(不可思議眞實)이라는 문제 안에 해(解)를 전제함으로써 전체 논의를 수미쌍관적으로 개합시키는 의미순환론을 보여준다. 전체적 화쟁 구도에서 문제에 대한 해는 제법실상에 대한 각 쟁점의 화쟁에 있지 않다. 오히려 이를 바라보는 각 논사들의 관점과 태도에 대한 화쟁에 있다. 이러한 시각에서 화쟁론은 제법실상과 같은 특정 쟁점에 대한 이견이 관점의 차이라는 것을 인정하고, 자신의 견해에 집착하지 않을 때 조화를 이룰 수 있음을 제시하는 관점에 대한 화회 방식으로 볼 수 있다. 이와 관련하여, 불가언설·일심 등의 이념(문제)과 화쟁(해) 간의 불일불 이론은 화쟁을 이해하는 유용한 시각으로 기능할 수 있다. 이제·삼성 및 실상에 대한 관점에서 '억지로 명명한 제법실상 또는 일심' 등을 본체론에 근거하지 않고도 이해할 수 있는 단초를 제공하기 때문이다.


Wonhyo(617~686), in his Doctrinal Essentials of the Perfect Wisdom is harmonizing the different opinions on the true reality of all phenomena while allocating each opinion to catuskoti following each perspective. For this, he advances the reason as “there is nothing to be destructed if sticking to words, but nothing which is not right if one does not stick to those.” It is an approach not understanding words as the object of negation based on dichotomy, but a view of one flavour orienting towards equality which encompasses opposing views as possessing equal, yet different values. Although the truth values of 'one flavour of non-duality' is regarded as its highest ideal, emphasis is also being placed on its difference of manifold flavour as nonidentity. Further, in his Exposition of the Sutra on the Adamantine Absorption, as well as in Doctrinal Essentials of the Perfect Wisdom, Wonhyo presents circulatory theory of meaning while opening and sealing the whole discourses with “The same head and tail” arrangement, by presupposing solution inside the problem of 'the idea beyond comprehension and expression.' Seeing through the whole composition of hwajaeng, solution to the problem can be seen as hwajaeng on the perspectives and attitudes of each theorist viewing the issue, rather than hwajaeng on the proposition of each theorist on true reality of all phenomea. Thus, the discourse on hwajaeng becomes the method of harmonizing the perspectives by acknowledging the fact that different opinions are merely the product of viewpoint from the other aspect. In this context, the relationship of 'neither identical nor different' between idea(problem) and hwajaeng(solution), especially with reference to the problem of inexpressibleness and one-mind can function as a useful tool for understanding the issue of harmonizing the disputes. Because it can provide verification to understand true reality or one-mind which are called to be named as such, not as a constant substance, but as constantly changing nature of all phenomena.

12
권호별 보기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 | | |
1연안해역에서 석유오염물질의 세균학적 분해에 관한 연구

(2006)홍길동 외 1명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해당 간행물 관심 구독기관

동국대학교 광주가톨릭대학교 동아대학교 성균관대학교 국회도서관
 241
 111
 40
 31
 30
  • 1 동국대학교 (241건)
  • 2 광주가톨릭대학교 (111건)
  • 3 동아대학교 (40건)
  • 4 성균관대학교 (31건)
  • 5 국회도서관 (30건)
  • 6 서울대학교 (29건)
  • 7 연세대학교 (23건)
  • 8 충북대학교 (16건)
  • 9 고려대학교 (16건)
  • 10 중앙승가대학교 (14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