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한국불교선리연구원> 선문화연구

선문화연구 update

Studies of seon culture

  • : 한국불교선리연구원
  • : 인문과학분야  >  종교학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반년간
  • : 1975-857x
  • :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0호(2006)~25권0호(2018) |수록논문 수 : 214
선문화연구
25권0호(2018년 12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부정관법의 한계와 호흡명상의 치유적 기능

저자 : 김형록 ( Kim Hyung - Rog )

발행기관 : 한국불교선리연구원 간행물 : 선문화연구 25권 0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7-44 (3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부정관법의 한계와 더불어서 호흡명상의 치유적인 기능을 밝히는 것이다. 부정관법((Asubha bhāvanā)은 몸에 대해서 더럽다고 관찰함으로써 몸에 대한 탐착을 끊는 수행법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초기불교 경전에 따르면, 부정관법을 수행하는 60여명의 수행자들이 자살하는 충격적인 사태가 일어났다. 이로 말미암아서 호흡명상이 대안으로 널리 보급되었다. 여기에서 본고는 3가지 문제의식을 가지고 접근한다.
하나는 문헌적인 관점에서 산란한 마음을 타깃으로 하는 호흡명상이 몸에 대한 탐착을 억제하는 목적을 가진 부정관법을 대신할 수 있을까 하는 점이다. 다른 하나는 경험연구로서 질적 접근인데, 부정관법의 한계와 호흡명상의 치유적 기능이 무엇인지를 현대의 시점에서 경험적으로 비교하는 연구이다. 마지막으로는 호흡명상을 부정관법과 비교할 때, 치유적인 효과가 있다면 호흡명상의 어떤 요인이 그러한지를 탐색하는 것이다.


This paper is intended to identify the therapeutic function of breathing meditation in comparison to the performance of the body dirty meditation. The body dirty meditation(Asubha bhāvanā) is a way of meditation to observe that the body is dirty. Early Buddhist scriptures examined the emergence of breathing meditation as an alternative, with 60 Buddhist disciplinant committing suicide taking control of the body dirty meditation.
First of all, the present paper asked whether breathing meditation could be a useful alternative as an alternative to the body dirty meditation and demonstrated the possibility through the 'pain - arising mechanism.' According to the pain - arising mechanism, the attachment of the body comes from wicked thought. If we cut off our premeditated wicked thoughts, we will suppress the generation of attachment on the body. Breathing meditation allows people to relax distracting thoughts, so they could cope with negative customs by suppressing the attachment of the body from wicked thoughts.
Second, we conducted a qualitative empirical study to investigate the healing function of breathing meditation while confirming the limitations of the body dirty meditation method in the Buddhist scripture. This study consisted of the first preliminary study with eight participants and the meditation group of the second study with 23 participants composed of convenience sampling for manual development. According to the data collected, the healing function of breathing meditation was much higher than that of the body dirty meditation method. Participants who performed the body dirty meditation reported 87% of negative feelings such as disgust, discomfort, and rejection. On the other hand, participants who performed breathing meditation reported positive feelings such as quietness, comfort, and happiness in 83%.
Third, the healing factors of breathing meditation when compared with the body dirty meditation are summarized as direct observation, focus on one object, and discontinuance of judgment. It is a virtual body in which the object of indecision is invisible, whereas breathing meditation is 'awareness' in that it is breathing that allows direct observation. Next, if the body dirty observes various objects on the body, breathing meditation helps to relax the mind by focusing on one object, breathing. Finally, there is a distinction in that the indeterminate method involves the dirty value judgment of the body, while the breathing meditation observes the value - neutral breathing which can not be judged. These factors were considered to be the negative feelings experienced by the body dirty meditation to experience a positive feeling through breathing meditation.

KCI등재

2입전수수(入廛垂手)를 통해 본 선(禪)의 자아관

저자 : 박재현 ( Park Jae - Hyeon )

발행기관 : 한국불교선리연구원 간행물 : 선문화연구 25권 0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45-71 (2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소 그림'은 선(禪) 수행 과정과 완성 단계의 모습을 보여주는 선의 대표적인 상징이다. 선에서 소 그림은 여러 형태가 전해지지만, 남송대 곽암(廓庵) 이후로 입전수수(入廛垂手)를 중심으로 소 그림이 독해되어 왔다. 10폭으로 구성된 그의 소 그림에서 입전수수 이미지는 깨달은 자가 시장통에 들어가 세상을 구원한다는 구원론적 맥락에서 받아들여졌고, 선의 사회 참여적 성격을 함축하는 것으로 이해되었다. 하지만 여기에는 수행을 완성한 자의 강렬한 자의식을 기반으로 한 초월의식과 우월의식이 내포되어 있다.
대개 입전수수는 초월 - 구원의 관점에서 독해되어 왔고 수행이 완성된 후 즉 깨달은 이후의 시혜적 행동으로 이해되어 왔다. 하지만 선 전통에서 나타나는 많은 종류의 소 그림에는, 입전수수에 내포된 구원자의 시선 못지않게 쌍민(雙泯) 혹은 쌍망(雙忘)으로 상징되는 해체적 시선도 강하게 내포되어 있다. 여기서는 능소(能所)가 해체되어 깨달은 자도 중생도 더 이상 따로 존재하지 않는 그 상태가 수행의 완성이라고 분명히 말하고 있다.
입전수수에 비중을 둔 곽암의 소 그림과 이에 근거하여 수행의 완성 단계를 초월 - 구원의 맥락으로 치우쳐 이해하는 것은 소 그림의 취지를 충분히 반영하지 못한 독해라고 할 수 있다. 입전수수를 사회 윤리적 혹은 참여적 맥락에서 이해하기 위해서는 자아 해체와 그 연장선상에서 이루어지는 공감의 정서 위에서만 가능할 수 있을 것이다. 이러한 해체적 자아관을 통해 선의 사회 참여적 태도나 사회적 역할의식이 수반될 수 있을 것이다.


The Ox - Herding Pictures (十牛圖) is a symbol that visualizes the process of Chan (禪) meditation. The paintings are usually composed of 10 pieces, of which the entering the marketplace with hang one's hands down (入廛垂手) was taken to imply completion of meditation practice. It is not clear, however, whether it is an indispensable element for the perfection of Chan meditation practice or a moral order or mission following it. Nevertheless, it has been strongly implied in the context of transcendence - salvation, and has been read from the viewpoint of sincere behavior after the enlightenment.
In the Southern Song Dynasty (南宋, 127~1279), after the Kuò ān (廓庵) emphasized he Entering the marketplace with hang one's hands down, the Ox - herding pictures was accepted in the context of the enlightened person entering the marketplace and saving the world. But it can also be transcendent or superior consciousness based on intense self - consciousness. To read the Ox - herding pictures in the context of transcendence - salvation is to emphasize only a specific part of the perfection stage of the performance shown by the Ox - herding pictures.
In many other types of Ox - herding pictures, there is considerably more deconstructive gaze than the savior's gaze. Here, the subject and the object are deconstructed, and it is clear that the condition that the enlightened person and the world do not exist is the completion of the performance. Only when such a deconstructive self is completed, it can be accompanied by a socially participatory attitude symbolized by the entering the marketplace with hang one's hands down.

KCI등재

3화엄종 관행문에서 화엄삼매의 의미와 수행

저자 : 박공주 ( Park Kong - Ju )

발행기관 : 한국불교선리연구원 간행물 : 선문화연구 25권 0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73-110 (3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화엄종(華嚴宗)에서는 『화엄경(華嚴經)』에 나오는 여러 삼매 가운데 해인삼매(海印三昧)와 화엄삼매(華嚴三昧)를 중시한다. 해인삼매는 『화엄경』을 관통하는 총정(總定)이자 화엄교학(華嚴敎學)의 토대로 자리매김하며 그 위상이 강조되고, 화엄삼매는 보살의 실천으로서 관행(觀行)과 관련하여 주로 언급된다. 그런데 삼매가 삼매인 이상 수행이라는 맥락과 밀접한 관련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경전의 핵심내용을 담아내는 과정에서 또, 교학적인 해석이 가미되며 수행의 실천적인 측면들이 희석된 경향이 있다. 특히 관행문에서 다루어지는 화엄삼매에서조차 화엄삼매자체에 담겨진 수행과 실천적 의미는 드러나지 못하고 간과된 측면이 있다.
지엄(智儼), 법장(法藏), 징관(澄觀) 등 화엄교학자들이 『화엄경』주석서에서 화엄삼매를 해석하는 내용을 살펴본 결과, 화엄삼매는 인과(因果)를 통틀어 나타내는 삼매로서 불(佛)의 삼매이자, 보살의 인행(因行)으로써 과상(果相)을 성취하여 나타내는 보살의 삼매이기도 하여 두 가지 지위에 모두 통한다. 업용(業用)의 측면에서 화엄삼매는 화엄의 법을 설함과 화엄의 행을 나타내고 있어 법에 대한 이해와 실천을 아우르고 있다.
『화엄경』에서의 화엄삼매가 주로 보살의 수행과 수행의 성취를 나타내고 있는데 반해, 관행문에서는 화엄삼매에 법계연기(法界緣起)에 대한 규명과 교학적인 해석들이 부여된다. 하지만 이와 같은 연기에 대한 바른 이해[解]의 강조는 실천수행[行]이 올바른 관점이나 바른 이해 위에 이루어지는 실천이라는 것을 역설하기 위함으로 볼 수 있다. 법계연기에 대한 이해와 관찰에 의해 화엄삼매에 도달할수 있으며 또한 화엄삼매를 통해 중생을 위한 지혜와 자비의 행이 펼쳐지며 더 큰 법계연기의 세계에 들어가기 때문이다.
즉, 화엄종은 화엄삼매를 통해 보살의 실천에 대한 화엄교학의 이론적 근거를 제공함과 동시에 화엄의 법계를 이해하고 증득할 수 있는 실천적 수단이자 그러한 관점의 실재에서의 행위를 나타내고자 한 것이다.


In Hua - yan School, the ocean - reflection meditation and the flower - ornament meditation are most important among various meditations in Avataṃsaka Sutra. The ocean - reflection meditation is the background meditation representing Avataṃsaka Sutra and corresponds to the basis of Hua - yan doctrinal teachings, so that the ocean - reflection meditation can be located on the top. The flower - ornament meditation has been mainly mentioned as the practice of bodhisattva in relation with the practice of vipaśyanā. However, traditional studies have mainly explained the flower - ornament meditation only in the viewpoint of Hua - yan doctrinal teachings, so the true aspects of the practice and the practical meaning included deeply in the flower - ornament meditation have not been fully understood, instead they have been quite neglected.
As the results of investigations into the interpretations on the flower - ornament meditation in the commentaries on Avataṃsaka Sutra of Hua - yan masters such as Chihyan, Fazang, and Chengguan, the flower - ornament meditation is the Buddha's meditation emerging in both cause and effect, and it is the bodhisattva's meditation signalling the achievement of the stage of attainment as bodhisattva - practice. That is, the flower - ornament meditation is the key in two states. Also, in the practice criteria, the flower - ornament meditation is understood as the practice surpassing the stage of practice, that is, the practice of unhindered, complete freedom without any hindrance. Whereas the flower - ornament meditation in Avataṃsaka Sutra represents mainly the practice of bodhisattva and the achievement of practice, apologetic analyses on Dependent origination of the Dharma realm in Hua - yan vipaśyanā are given to the flower - ornament meditation. The flower - ornament meditation, emphasized as the practice of unhindered, complete freedom without any hindrance, can be interpreted as vipaśyanā on the dharma world of shih - shih - wu - ai. Also, the emphasis on practice in the flower - ornament meditation has been discussed to show non - duality of substance and function. Hence, the flower ornament meditation of Hua - yan School provides thorough theoretical basis on bodhisattva - practice. At the same time, the flower ornament meditation is the practical expedient for understanding and acquiring the Dharma realm of Hua - yan School. In such viewpoint, the flower ornament meditation portrays behaviors in the reality.

KCI등재

4선불교의 음식과 맛에 대한 시각: - 삼덕과 육미 -

저자 : 공만식 ( Kong Man - Shik )

발행기관 : 한국불교선리연구원 간행물 : 선문화연구 25권 0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111-142 (3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삼덕과 육미는 불교 특히 선불교의 음식에 대한 내용과 시각에서 가장 빈번하게 언급되고 있는 술어들이다. 그러나 또한 대중적으로 알려진 그 만큼이나 내용적 오류가 여전히 전파되고 지속되고 있는 불교술어도 찾기 쉽지 않을 것이다.
본고의 일차적 목적은 선불교의 음식에 대한 내용과 시각을 담고 있는 삼덕과 육미의 내용을 올바르게 해명하고 그 관계들을 고찰하는 것을 목적으로 삼는다.
물, 맛, 식재료는 실물음식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들이며 불교는 팔공덕수, 삼덕과 육미라는 개념을 통해 음식에 있어 가장 중요한 요소들의 내용과 그 관계들에 대한 불교의 시각과 내용을 보여주고 있다.
불교 특히 선불교의 이들 세 가지 음식적 근본요소들을 이해함에 있어 중요한 시사점을 던져 주고 있는 것이 중국의 전통적인 음식적 사유와 개념들이다. 중국의 물에 대한 사유는 물이 가진 수용성 즉 그 중립성으로 인해 '맛의 근본'으로 인식되어 왔으며 다른 여타의 맛을 수용하고 조화시킬 수 있는 담미(淡味) 혹은 무미(無味) 로 표현되어 왔다. 담미는 단순히 물리적인 맛을 지칭하는 것에 머물지 않고 인간의 정서와 마음의 상태를 안정케 하는 요소이자 그 의미의 확장에 의해 지배자의 이상적인 통치나 철학적으로 무위나 무사를 의미하는 도(道) 의 내용으로도 사용되어 왔다.
물에 대한 사유를 담고 있는 불교의 팔공덕수의 개념은 물질적 존재로서 인간의 오관에 쾌적하고 육체를 유지, 장양케 하는 기능을 가지며 맛에 대한 조화의 매개로 언급된다. 육미 중 담미는 다른 다섯 가지 개별미와 다른 기능을 가진 개별미를 수용하여 조화미를 가능케 하는 기능을 가진 근본미로서 규정된다.
담미의 내용규정은 인도에서의 삽미라는 규정과는 다르게 중국적 담미의 내용을 수용한 것으로 보여진다.
삼덕은 불교의 식재료론이라 불리워질 수 있으며 인간의 오관에 쾌적하고 정결하며 불교적 음식금기를 준수한 식재료로 물과 맛의 조화를 통해 인간과 불보살게 공양할 수 있는 음식의 기준으로 규정된다.


The Three Virtues and the Six Tastes concerning food and are frequently mentioned in Buddhism in particular Seon Buddhism. However, the meanings of these two terms have been wrongly understood and circulated without correcting the meanings.
The paper aims at investigating the meanings and relations of the Three Virtues and the Six Tastes which have the contents and viewpoints of food in Seon Buddhism.
Water, taste and foodstuffs are fundamental factors in material food Traditional Chinese culinary thoughts and notions shed light on understanding water, taste and foodstuffs as the fundamental culinary factors in Seon Buddhism. The water in Chinese thought has been considered as the root of taste which accommodates the Five Tastes except the Tastelessness. The meaning of the Taste of Insipidity has been extended to the meaning of tranquility and peacefulness of mind, furthermore to ideal ruling politically and to ideal path philosophically.
The notion of the Water with Eight Virtues in Buddhism includes the functions which make people feel fresh in the five sense organs, maintain and grow up their bodies. Water is considered as the medium of harmony between tastes.
It is thought that The Six Tastes accommodate the characteristics of each taste and harmonize the individuality of each taste. The Taste of Insipidity in Seon Buddhism accommodates traditional Chinese notion of the taste of tastelessness as contrasting the taste of astringent in Indian taste theory.
The Three Virtues of foodstuffs in Buddhism could be called Buddhist foodstuff theory and it is defined that the notion of the Three Virtues includes the feeling of freshness in the five sense organs, purity of foodstuffs and the preservation of Buddhist food prohibition which prevents consuming meat and pungent vegetables.

KCI등재

5불교 설화 '무영탑 전설'의 문예적 수용 계보 연구

저자 : 김병길 ( Kim Byoung - Gill )

발행기관 : 한국불교선리연구원 간행물 : 선문화연구 25권 0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143-176 (3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불교 설화 '무영탑 전설'의 문예적 수용 계보에 관한 연구다. 무영탑전설이 대중적인 문화콘텐츠로 확산된 결정적 계기는 극단 고협의 <無影塔> 공연이었다. 이 공연은 현진건의 소설 『無影塔』을 함세덕이 각색한 대본을 통해 이루어졌다. 본고에서는 함세덕의 각색과 그 공연을 기점으로 무영탑 전설이 다양한 장르 및 매체로 극화될 수 있었던 원천을 밝히고자 했다. '佛國寺古今創記'에 기록된 무영탑 전설은 식민지시기 오사카 긴타로의 「慶州の傳說(三)」에서 비련의 모티프가 일차로 구축되었다. 이어 하마구치 요시미쓰의 희곡 <無影塔朝譚(一場)>을 거치며 등장인물들의 형상이 보다 더 구체화되고 예술지상주의 화소(話素) 역시 한층 강화되었다. 현진건은 소설 『無影塔』 창작 과정에서 이들 텍스트를 일종의 저본으로 삼아 아사달과 아사녀를 부여 사람으로 수정한 후 주만과 경신, 그리고 금지 사이의 삼각관계에 민족주의 이념을 투영시키는 등 도발적인 서사 변개를 꾀했다. 한편 함세덕은 역사극 <無影塔>에서 아사달과 아사녀의 만남을 성사시킴으로써 아사달의 사랑과 예술혼을 종교에 귀의시킨다. 이후에도 소설 『無影塔』은 진경국극단의 창극 <無影塔>, 상옥 감독의 영화 <無影塔>등으로 각색되기에 이른다. 이들 텍스트 및 공연 사항에 분석에 근거하건대, '역사성이 거세된 역사로맨스'로 변주됨으로써 무영탑 전설이 대중서사로 확산될수 있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This manuscript is a study on the literary variation genealogy of the Buddhist legend 'MUYEONGTAP '. It became a popular culture content through drama company GOYEOP's stage of the < MUYEONGTAP > performance. This was played by Se - deok Ham's the adapted scrip based on Jin - geon Hyeon's novel < MUYEONGTAP >. This manuscript's purpose is to reveal the source that legend 'MUYEONGTAP ' could be dramatized in various genres and media legend starting from Se - deok Ham's adaptation. For discussion to that end, this study selected Hamaguchi Ryoko's play < MUYEONGTAP JODAM >, Jin - geon Hyeon's novel < MUYEONGTAP >, it's script adaptation < MUYEONGTAP > by Se - deok Ham, a Korean classical opera of women < MUYEONGTAP > by JINGYEONGGUKDAN, and a film < MUYEONGTAP > by Sang - ok Shin. This study based on the analysis of these texts and performances concluded that developed as a historical romance that history is castrated, legend 'MUYEONGTAP ' could be popular narratives

KCI등재

6바르뜨리하리(Bhartṛhari)의 브릿띠삼웃데샤(Vṛttisamuddeśa) - 검은 참깨(kṛṣṇatila)의 사례 분석을 중심으로 -

저자 : 박대용 ( Park Dae - Yong )

발행기관 : 한국불교선리연구원 간행물 : 선문화연구 25권 0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177-213 (3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우리의 언어행위(vyāvahāra)는 항상 그 무엇에 대한 지향성(intentionality)을 지니고 있다. 그렇다면 우리의 일상생활에서 말(śabda)이 자신의 의미(svārtha)를 정확히 지시하고, 표현하고, 나타내고, 그리고 전달하는 일련의 작용들이 어떠한 원리에 따라 구성되고 있는가는 모든 언어철학의 핵심 주제이다. 불교에서는 나가르주나(Nagarjuna, 龍樹, ca.150~250)의 쁘라빵짜(prapañca, 戱論) 개념에 바탕을 둔 5~6세기 디그나가(Dignāga, ca.480~540)의 아포하(apoha) 이론 전개에서 본격적인 그 출발점으로 삼는 반면, 보다 포괄적인 고전인도 문법학은 기원 전 5세기경 빠니니(Pāṇini)로부터 시작한 '베다의 보조학문'(Vedāṇga)으로서 문법학(vyākaraṇa)을 그 기원으로 삼는다. 이후 까탸야나(Kātsyāyana, 기원 전 3세기경), 빠딴잘리(Patañjali, 기원 전 2세기경)를 거쳐 기원 후 5세기 바르뜨리하리(Bhartṛhari, ca.450~510)에게로 학문적 전통이 계승된다. 특히 바르뜨리하리의 저서 『박키야빠디야』(Vākyapadīya, 이하 VP)에서는 문장(vākya)과 단어(pada)에 대한 종합적 분석(apoddhāra)을 통해 말(śabda)·의미(artha)·관계(saṃbandha)·목적(prayojana)에 대해 상술하고 있다. 이 VP는 3개의 장으로 나누어진 대략 2,000개의 게송들과 그 주석으로 구성되어 있다.
본 연구는 VP 제3편 「빠다깐다」(Padakāṇḍa)의 최종적 14번째 주제인《브릿띠삼웃데샤》(Vṛttisamuddeśa)에 나타난 복합어 '검은 참깨'(kṛṣṇatila)의 사례 분석을 통해 서로 다른 두 개의 말들이 갖는 '한정자- 피한정자와 관계'(viśeṣaṇaviśeṣyabhāva)와 '동일지시대상'(sāmānādhikaraṇya)의 실현가능성(sambandhasaukarya)을 후대의 주석가 헬라라자(Helārāja)의  쁘라까샤 (Prakāśa)의 도움을 받아 살펴보고자한다. 이 연구는 차후 디그나가의 아포하 이론과의 차이를 설명하는 데 있어 필수불가결한 부분이어서 그 선행 연구로서 상당히 중요한 의의와 가치를 가진다.


This article aims to present a translation, analysis, and implication on Bhartṛhari's Vākyapadīya 3rd Chapter (Padakāṇḍa) - which has successfully established the relationship of the qualifier and qualified (viśeśaṇaviśeṣyabhāva) and the that of co - referentiality (sāmānādhikaraṇya) between the meanings of two different words, namely, 'black' (kṛṣṇa) and 'sesame seed' (tila) - and to introduce some of kārikās in that Vṛttisamuddeśa for the hitherto unknown study of Bhartṛhari' VP including the interpretations by Helārāja (Prakāśa).
In order to understand properly what Bhartṛhari's linguistic theory claims, it is necessary to comprehend the relationship between a word (śabda) and its own meaning (svārtha) without doubts (saṃśaya).
All of them have accepted the tadvat view that a word denotes a bearer of a general property (jātimat) supposing an indivisible relation[connection] / invariable concomitance (avinābhāva). According to this view, a word denotes a substance depending on a general property (asvatantra), which means that the word denotes the substance by resorting to the general property which serves as a locus for the application (pravṛttimimitta) of the word. Due to the feasiblitiy of the connection (sambandhasaukarya), we would been received a speaker's intention (vivakṣa) within everyday usage (lokavyavahāra).

1
권호별 보기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 | | |
1연안해역에서 석유오염물질의 세균학적 분해에 관한 연구

(2006)홍길동 외 1명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해당 간행물 관심 구독기관

동국대학교 한국방송통신대학교 홍익대학교 고려대학교 서울대학교
 97
 36
 20
 14
 14
  • 1 동국대학교 (97건)
  • 2 한국방송통신대학교 (36건)
  • 3 홍익대학교 (20건)
  • 4 고려대학교 (14건)
  • 5 서울대학교 (14건)
  • 6 전남대학교 (14건)
  • 7 전북대학교 (11건)
  • 8 계명대학교 (10건)
  • 9 연세대학교 (9건)
  • 10 충남대학교 (9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