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통일과 평화 update

Journal of peace and unification studies

  • : 서울대학교 통일평화연구원
  • : 사회과학분야  >  정치/외교학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반년간
  • : 2092-500x
  • :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1호(2009)~10권2호(2018) |수록논문 수 : 167
통일과 평화
10권2호(2018년 12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코리아문학'의 통일·통합 (불)가능성 : 남북 문학 교류의 역사와 과제

저자 : 김성수 ( Kim Seong-su )

발행기관 : 서울대학교 통일평화연구원 간행물 : 통일과 평화 10권 2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5-38 (3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4.27판문점선언'(2018.4.27), '9월평양공동선언'(2018.9.19)의 문학적 확산이란 문제의식을 가지고 남북한 문학 교류의 역사를 검토하고 향후 과제를 모색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남북 작가·문학의 소통·교류가 시도된 것은 1961, 1989, 2005년 세 차례였다. 4.19혁명 후 북한 작가들은 민족문학의 명분 아래 문학 교류를 제안했으나 5.16쿠데타로 무산되었다. 1989년 황석영 등의 노력으로 남북작가회담이 적극 추진되었으나 좌절되었다. 그때의 교류 계획과 협력의 청사진은 '민족작가대회'(2005)와 '6.15민족문학인협회' 결성(2006) 및 기관지 『통일문학』 간행(2008)으로 실현되었다. 하지만 북한의 핵실험과 남한의 보수정권 때문에 더 이상의 교류는 중단되었다. 이제, 평화체제로 가는 길목에 선 2018년의 정세변화에 맞춰, 문학 교류의 '계승과 신설 병진'책을 제안한다. 2006년의 연합조직을 계승하되, 세대교체와 미디어 콘텐츠 변화를 꾀해야 한다. 이때 통일문학, 민족문학이란 개념이 더 이상 사회적 심리적 억압 '장치'가 되면 곤란하다. 남북한 문학의 기득권을 버리고 '코리아문학의 리부트'가 필요하다. 당위적 통일·통합이 아니라 실질적 소통을 위한 전 세계 '한겨레 언어문화 자료'의 인터넷망(유튜브 등) 허브 구축이 그런 예라 하겠다.


This paper examines the history of literary exchanges between South Korea and North Korea based on the issue of literary dissemination of the 4.27 Panmunjom Declaration(2018.4.27) & September Pyongyang Joint Declaration(2018.9.19) and to explore future challenges. The communication and exchanges between South Korean literature and North Korean literature were attempted three times in 1961, 1989, and 2005.
After the 4.19 Revolution, North Korean literary writers proposed literary exchanges in the name of racial literature, which went in vain due to the 5.16 Military Coup. The Inter-Korean Literary Writers Conference was pushed forward actively with the efforts of Hwang Seok-Yeong, etc., in 1989, which eventually turned out to be fruitless. At that time, the blueprint for literary exchange plan and cooperation was drawn in the wake of the Racial Literary Writers Conference(2005), establishment of '6.15 Racial Literary Writers Association'(2006), and publication of its Tongil Munhak(Unification Literature, 2008). However, the literary exchange was 1discontinued due to North Korea's nuclear test and South Korea's conservative regime.
Now, the 'inheritance and new parallel-advance' policy were proposed for resumption of literary exchange to keep pace with the changes of situations in 2018, a period of watershed for the peace system. It is imperative to inherit the federation of 2006 while moving ahead with the generational shift and the change of media contents. At this time, the normative concept of unification literature and racial literature should not serve as a mechanism for psychological suppression in the society. It would be necessary to abandon the vested rights of South Korean literature and North Korean literature and to reshape the Korean literature. That would be epitomized by formation of internet network(YouTube) hubs for 'linguistic literature materials of the Korean race' worldwide for practical communication, rather than normative unification and integration.

KCI등재

2남북한 음악교류의 양상과 방향

저자 : 배인교 ( Bae Ihn-gyo )

발행기관 : 서울대학교 통일평화연구원 간행물 : 통일과 평화 10권 2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39-80 (4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에서는 그동안 진행되었던 남북 음악 교류의 양상을 검토하면서 향후 남북 음악교류의 방향을 제안하였다.
남북 음악 교류는 1985년부터 2018년까지 네 시기로 나눠볼 수 있었다. 제1기인 1985년에 처음으로 남북 음악 교류가 실현되었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갖는다. 서로에 대한 적대적인 감정을 그대로 표출하였던 1985년에 비해 1990년에는 통일 지향적 공통점을 찾거나, 남북 모두 서로에게 긍정적으로 작용할 요소를 찾기도 하였다. 햇볕정책과 함께 이어진 2기의 남북 음악교류는 민간단체를 중심으로 다양한 분야의 음악 교류가 있었으나 일회성에 그치는 행사가 많았으며, 북한보다는 남한에서 적극적이었다. 이어진 3기의 10년간은 단 1회도 음악 교류 행사가 실현되지 못하였다. 그러나 실제적인 교류보다는 가상공간인 YouTube에서의 음악교류가 진행되었다. 그리고 이러한 교류를 통해 남한사람들에게 북한 음악이 하나의 콘텐츠로 자리잡아가고 있음을 보았다. YouTube를 통한 음악 교류는 2018년에 들어 16년 만에 실제 교류로 실현되었다. 정치 교류의 재개와 함께 이루어진 음악 교류는 비록 한계가 존재하나 남북의 민족공동체 인식에 크게 기여하였다고 평가할 수 있다.
향후 남북 음악 교류를 위해서 남과 북은 신뢰 회복에 기여한다는 마음으로 임해야 하며, 이를 위해 남북 협력과 관련한 통일교육이나 문화다양성 교육이 국가적 차원에서 이루어질 필요가 있다. 또한 어떠한 방식이든 간에 더 자주 만나고 더 자주 상대의 음악에 노출될 필요가 있다. 그리고 신뢰를 기반으로 장기적, 정례적 교류를 위한 프로세스를 마련할 필요가 있다.


In this paper, I review the aspects of inter-Korean music exchanges that have been going on in the past and propose the direction of future inter-Korean music exchanges
Inter-Korean music exchanges were divided into four periods from 1985 to 2018. The exchange of the first period has great significance in that the inter-Korean music exchange is embodied for the first time. Compared to 1985, when the hostile feelings toward each other were expressed, in 1990, they looked for unification-oriented commonalities, and found elements that would act positively for both Koreas. In the second period of inter-Korean music exchange, there was music exchange in various fields centered on private organizations. But there were many occasions that stopped at one time. And South Korea was more active in exchanges than North Korea. For the next decade, music exchange events have never been realized. However, rather than actual exchanges, virtual space has been on the way of music exchange on YouTube. Through these exchanges, I have seen that North Korean music is becoming a content for South Koreans. Music exchanges through YouTube, a virtual space, were realized in 2018 in 16 years of actual exchange.
The exchange of music with the resumption of political exchanges can be considered to have contributed greatly to the recognition of the national community of the two Koreas, even if there are limitations. For the future inter-Korean music exchanges, the South and the North should strive to contribute to restoring trust. To this end, unification education and cultural diversity education related to inter-Korean cooperation need to be done at the national level. Also, whatever the way, we need to meet more often and be exposed to your music more often. And then it is also necessary to establish a process for long-term, regular exchange based on trust.

KCI등재

3북한의 '과학기술 강국' 구상과 남북 과학기술 교류협력

저자 : 변학문 ( Byun Hakmoon )

발행기관 : 서울대학교 통일평화연구원 간행물 : 통일과 평화 10권 2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81-113 (3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남북 교류협력에 대한 북한의 수요를 파악하기 위해서는 북한의 '과학기술 강국' 구상에 주목해야 한다. 북한은 2016년 로동당의 최고 의결기구인 당 대회를 36년 만에 개최하여 과학기술 강국을 사회주의 강국을 건설하기 위해 '선차적으로 점령해야 할 목표'로 규정하였다. 2018년 4월에는 로동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를 개최하여 '경제와 핵의 병진노선'을 종결하고 '사회주의 경제 건설에 총력 집중'을 새로운 전략적 노선으로 결정했으며, 이를 실현하기 위해 과학기술과 교육 발전에 주력하기로 결의했다. 김정일 시대의 과학기술 중시 노선을 계승한 김정은 정권은 출범 직후부터 과학기술 발전을 강조해왔으며, 과학기술에 기초한 국가의 빠른 발전을 위해 경제·교육·보건의료·문화 등 모든 부문에서 과학기술의 비중을 높여왔다. 북한은 대외관계에서도 과학기술의 비중을 높이려 하고 있으며, 한국에도 과학기술 교류협력을 여러 차례 제안하고 한국 학술지에 북한학자들의 논문을 투고하기도 했다. 따라서 남북 교류협력의 성사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국내 과학기술계는 물론이고 경제계, 교육계, 의료계, 문화계, 민간단체 등도 각자의 수준에 맞는 과학기술 교류협력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


To understand North Korea's demand for inter-Korean exchanges and cooperation, it is important to pay attention to its vision of 'a scientific and technical power.' At the 7th Party Convention in May 2016, the highest resolution body of the Workers' Party, the Kim Jong-Un regime stipulated the building of 'a scientific and technical power' as 'the primary task' for making its country a socialist power. At the Central Committee of the party held in April 2018, the regime decided 'concentrating all efforts on the socialist economic construction' as the new strategic line following the line of 'simultaneously pushing forward the economic construction and the building of a nuclear force.' In addition, the regime resolved to develop science and education rapidly in order to realize the new line. Succeeding Kim Jong-Il's science and technology-oriented policy, the regime has been emphasizing the development of science and technology from the beginning. The regime has been raising the proportion of science and technology in all sectors of the nation such as economy, education, defense, healthcare and culture for the rapid development of the state based on science and technology. North Korea has also tried to increase the share of science and technology in foreign affairs, and proposed to South Korea several times to exchange science and technology. Even North Korean scholars already published a paper in a South Korean journal in August 2018. Therefore, in order to enhance the possibility of inter-Korean exchanges and cooperation, it is necessary to consider cooperation and exchange of science and technology at various levels and forms in all spheres of society such as business, education, medicine, culture, and civic organizations as well as scientists and engineers.

KCI등재

4해방 직후 북한의 과학기술 교육기관 설립과 체제형성(1945~1950)

저자 : 김태윤 ( Kim Tae-yoon )

발행기관 : 서울대학교 통일평화연구원 간행물 : 통일과 평화 10권 2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115-155 (4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기존 북한 국가 형성기 연구들의 이분법적인 경향에서 벗어나 과학기술 교육의 형성 과정에 영향을 끼친 다양한 요소를 밝혀보고자 하였다. 북한의 과학기술 교육은 식민지 시기의 인적·물적 유산을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밖에 없는 상황에서 출발하였기 때문에 이전 시기와 밀접한 연속성을 가지고 있었다. 이와 더불어 북한은 소련의 사회주의식 교육체제를 흡수하여 과학기술 교육기관과 정책을 수립하였고, 잔류 일본인 기술자들의 기술 교육으로 인해 빠르게 공장 복구를 이룰 수 있었다. 하지만 이렇게 외부적인 요소만 과학기술 교육 전개에 영향을 끼친 것은 아니었다. 북한은 자체적으로 필요에 따라 새로운 과학기술 교육기관을 설립하고, 교육제도를 변용하였다. 해방 직후 형성되었던 북한 과학기술 교육은 이 모든 것이 서로 영향을 주고받았다는 점을 종합적으로 이해할 때 그 본질에 더욱 가까이 다가갈 수 있을 것이다.


This paper, outside a dichotomous tendency of the existing studies on the formative period of the North Korea, aimed to determine various elements that influenced the process of forming scientific technique education. Since the scientific technique education of the North Korea started at a situation that it had no choice but to positively use human/material heritage of the colonial period, it has a close continuity from the previous period. In addition, the North Korea absorbed the socialistic education system of the Soviet Union and established scientific technique education institutes and policies. And due to the technical training by remaining Japanese technicians, it could restore factories quickly. However, not only did the external elements influence the development of scientific technique education. The North Korea autonomously established new scientific technique education institutes as necessary, and transformed the educational systems. Understanding synthetically that the North Korea's scientific technique education formed directly after liberation was mutually influenced by all these could make us more likely to reach essence.

KCI등재

5교통안전에 대한 북한주민의 인식과 태도

저자 : 문인철 ( Mun Inchul ) , 송영훈 ( Song Young Hoon )

발행기관 : 서울대학교 통일평화연구원 간행물 : 통일과 평화 10권 2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157-192 (3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의 목적은 교통안전에 대한 북한주민의 인식과 태도를 분석하여 통일대비 교통안전 정책개발의 시사점을 도출하는 것이다. 남북교류가 활성화되면 도로는 남북한 주민들이 일상적으로 접촉하게 되는 공간이며, 도로교통은 남북한 주민들의 생활문화의 접점이자 사회적 자본이 된다. 70년 넘는 분단체제는 교통 관련 문화와 주민들의 인식의 차이도 심화시켰으며, 이로 인해 다양한 사회문제가 발생할 개연성이 크다. 이 연구는 북한이탈주민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와 심층면접을 통해서 북한주민들의 교통안전 문화에 대한 인식과 태도를 분석하였다. 연구 결과는 북한이탈주민들의 북한에서의 거주지와 계층에 따라 한국에서 경험하는 교통문화에 적응하는 과정이 다름을 보여주고 있다. 이는 남북교류가 활성화될 때 남북한 주민들의 교통안전 문화에 대한 인식의 차이 해소와 성숙한 문화의 효율적 정착을 위해 남북한의 교통안전체계에 대한 상호이해 증진과 공감확산을 위한 정책개발이 필요하다는 점을 시사한다.


This paper analyzes the North Koreans' perceptions and attitudes toward traffic safety and provides implications for the policy development to promote human security related to traffic system while North and South Koreans interacting in North Korea. When inter-Korean exchanges begin again, the first space of North and South Koreans to first come into contact with will be road traffic. Yet, two Koreas have developed different traffic culture that North and South Koreans are expected to face various social problems concerning traffic safety. The results of the survey study accompanied with in-dept interview show that it is necessary to develop the traffic safety policy to enhance mutual understanding of traffic safety culture regarding driving and the settlement of traffic accident.

KCI등재

6북한의 체제유지를 위한 '인민반'의 역할과 변화

저자 : 배영애 ( Bae Young-ae )

발행기관 : 서울대학교 통일평화연구원 간행물 : 통일과 평화 10권 2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193-240 (4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북한의 체제유지에 있어 '인민반'의 주요한 역할과 기능을 살펴보고, 1990년대 중반 경제난 시기와 경제난 이후부터 최근까지 '인민반'이 어떻게 운영되고 변화하는지를 분석하였다. 북한에서만 존재하는 '인민반'은 세대별 가족단위로 집단생활과 사생활이 공존하는 독특한 구조이며, 국가의 공권력의 개입과 정책집행이 제도화 되어있는 조직이다. 북한의 '인민반'은 체제유지를 위해 그 역할과 기능을 다양하게 수행하는 안전망이라고 할 수 있다. '인민반'의 주요한 역할과 기능으로는 공동주거를 통한 집단주의 구현과 '사회적 관계망'의 형성, 사회주의 경제건설을 위한 사회동원과 많은 경제과제 수행, 사회통제 조직으로서 주민들의 광범위한 일상생활의 감시와 검열 등을 하고 있다. '인민반'은 사회경제적 환경의 여건에 따라 역할이 변화하고 있다. 특히 1990년대 경제난으로 인한 북한의 체제이완은 인민반의 역할을 약화시켰으며, '인민반'의 조직적 연대감 약화와 함께 인민반장의 태만, 반원들의 조직이탈과 '인민반'을 통한 정책관철에 대해 전반적인 무관심을 가져왔다. 이로 인해 인민반의 역할 체계는 이전에 비해 활력이 떨어짐으로써 북한의 체제유지에 있어서도 큰 위협요인이 되었다. 경제난 이후 2000년대 들어와서 북한 당국은 인민반장의 대규모 교체와 '인민반'의 재정비를 통해 그 역할을 복원하게 된다. 북한 당국의 인민반 역할을 복원하기 위한 조치로 '인민반'의 경비초소의 복구, '1일 점검체계'와 주민행정법 개정, 주민들의 씀씀이와 전기검열 등 주민들의 통제와 검열을 한층 더 강화하였다. 최근에는 북한의 모든 사회적 동원체제가 공장이나 기업소 위주에서 '인민반' 중심으로 운영되고 있어서 반원들의 부담이 점점 가중되고 있다. 이처럼 경제난 이후부터 최근까지 북한 당국은 체제유지를 위해 사회적·경제적 자원의 부족한 측면을 '인민반'의 역할과 기능을 최대한 강화하여 활용하고 있다.


Neighborhood unit which exists only in North Korea is a unique structure in which family life and privacy coexist as family units. And it is an organization in which the intervention of the state's public power and the policy enforcement are institutionalized. Neighborhood unit is the everyday space where the occupant's life penetrates. It is also the lowest organization that has complete control over the details of a personal area. North Korea's Neighborhood unit plays an important role and function as the largest organization that includes all the residents in order to maintain the system. The main roles and functions of neighborhood unit include the implementation of collectivism through collective housing, the formation of a social network, the social mobilization and task-making for the construction of a socialist economy and inhabitants the daily living and control and monitoring. The role and function of neighborhood unit changed according to the conditions of socioeconomic environment. Especially, due to economic difficulties in the 1990s, Neighborhood unit weakening of the organizational solidarity has led to neglect of the leader's negligence and weakening of authority, the departure of the class members and the policy-making through the neighborhood unit. Therefore, the role system of neighborhood unit has become less vigorous than before and it has become a great threat to North Korea's system maintenance. Due to economic difficulties, the North Korean regime was gradually loosened and the leader were replaced and the organization was restructured. Neighborhood unit strengthened guard post restoration, daily inspection system and resident administrative law revision, resident money use, electricity check, resident control and monitoring. Since the economic hardship, all social mobilization systems in North Korea are being carried out by neighborhood unit and the burden of the residents is increasing. After such economic difficulties, North Korean authorities have been supplementing the scarcity of economic and social resources to maximize the role and function of neighborhood unit in order to maintain the system.

KCI등재

7북한 학교의 방과후활동 연구 : 김정은 집권 이후 교육신문(2012-17년)에 나타난 과외·소조활동 분석을 중심으로

저자 : 전일구 ( Jun Ilgu )

발행기관 : 서울대학교 통일평화연구원 간행물 : 통일과 평화 10권 2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241-288 (4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의 목적은 남북의 교육통합 과정에서 방과후활동이 선도적으로 적용이 가능한지에 대한 문제의식을 토대로, 북한 학교의 방과후활동의 목적, 운영 및 실태를 파악하는데 있다. 기존의 북한교육에 대한 연구는 대부분 정규교육에 초점을 맞추고 있으며, 방과후활동에 대한 연구는 매우 부족한 현실이다. 따라서 본 연구는 북한 학교의 방과후활동에 주목하여, 북한에서 방과후활동이 어떤 목적으로 어떻게 운영되고 있는지, 그리고 이 활동이 북한에서 대외적으로 보여주는 것과 실제로 경험한 사람들의 인식은 어떠한 차이점이 있는지 그 실태 등을 파악하고자 하였다. 연구방법으로는 북한의 방과후활동인 과외·소조활동의 현황을 보다 다양한 관점을 적용하여 분석하고자 문헌연구, 면담, 설문지 조사연구를 사용하였다. 본 연구를 통해 북한의 방과후활동은, 교육활동의 다양성을 넓히고자 하는 본래의 목적을 이루기 보다는, 북한의 체제유지를 위한 통제의 수단으로 변질되어 있음을 곳곳에서 발견할 수 있게 되었다. 북한 방과후활동의 특징을 이해하는 것은 북한의 전반적인 교육을 이해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으며, 향후 남북이 함께 교육을 협력해 나갈 때 불필요한 갈등을 감소시키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이러한 측면에서 본 연구는 북한의 방과후활동을 이해하는 기초연구로써 추후 남북의 교육통합 과정을 수립하는 데 필요한 자료를 제시하였다는데 의의를 찾을 수 있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understand the purpose, operation, and features of after-school activities in North Korea. Since after-school activities include a variety of activities outside of regular curriculum, they can be studied as a product that reflects societal values. Therefore, an analysis of after-school activities can provide valuable insight into North Korean society. In spite of this, most of the existing research on North Korean education focuses on formal education; research on after-school activities is very limited. This study therefore focuses on after-school activities in North Korea by examining the purpose of these activities and exploring the experiences of people who have engaged in these activities. The research methods employed by this study include document analysis, interviews, and questionnaires. This research examines the unique features of North Korea's after-school activities, which can be differentiated from other after-school activities in South Korea and around the world. A clear understanding of these differences will assist in reducing unnecessary conflicts when establishing integrated education policies between South and North Korea. Based on the current features of after-school activities in North Korea, it is important for North and South Korea to work together and find points of integration rather than unilaterally changing one country's education system. This study is therefore meaningful as a basic study to understand after-school activities in North Korea and to provide the necessary data for any future attempt to integrate education between South and North Korea.

KCI등재

8남북한 통합과 통일한국의 정치제도

저자 : 김종갑 ( Kim Jonggab )

발행기관 : 서울대학교 통일평화연구원 간행물 : 통일과 평화 10권 2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289-325 (3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은 남북한 통합논의를 심화시키고 바람직한 정치제도의 방향을 제시하기위해 작성되었다. 통일한국의 정치제도 설계는 '다원적 대표성', '균형적 대표성', 그리고 '효율적 대표성'의 기준에 부합하는 방향으로 이루어질 때 비로소 남북한이 법적·제도적 통합을 넘어 실질적 사회통합을 달성할 수 있을 것이다.
통일한국에서는 연방주의에 입각한 분권형 정치체제를 지향한다. 정부형태는 다당제구축을 통해 정당간 연정으로 내각이 구성되는 의원내각제가 통일한국의 다양한 사회갈등과 균열을 효과적으로 조정할 수 있을 것이다. 하원의 총의석은 489석으로 이 중 남한에는 337석, 북한에는 152석을 할당하고, 지역구의석과 비례의석의 비율은 3:1로 설정한다. 그리고 하원의석의 남북간 인구불균형에 따른 대표성의 격차를 완화하기 위해 남북한 15개 권역(주)별로 4인씩 선출하는 상원의원을 둔다. 또한 하원선거의 당선인결정방식은 '의원내각제-다당제'의 결합과 조응할 수 있도록 독일식 연동형 선거제도의 단점을 보완한 스칸디나비아식 보정형 혼합제(Scandinavian two-tier compensatory system)을 채택한다.
또한 북한지역에 자유민주적 가치를 확산시키고 정당체계의 다양성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정당간 연합공천을 허용하고 의석배분 봉쇄조항을 하향조정할 필요가 있다. 특히, 연합공천에 적용되는 봉쇄조항을 일반적인 수준보다 완화하여 정당간 연대 및 연합을 활성화한다. 또한 정당설립요건을 완화하여 지방정당(local party)의 출현을 촉진하고, 주민생활과 밀착된 기초의회단위의 지역선거구를 확대하여 지방정치 영역에 특정 정당이 의석을 독점하거나 중앙당의 영향력을 차단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The political system design of a unified Korea should meet the criteria of pluralistic, balanced, efficient representation. In this regard, the parliamentary cabinet system can effectively coordinate social conflicts and cleavages in the unified Korea. The unified House of Representatives would have 489 seats, 337 in South Korea and 152 in North Korea. The proportion of district seats to proportional seats would be 3 : 1. The electoral system of the House should be the Scandinavian two-tier compensatory system combining a single member district(SMD) and regional-list proportional representation (PR), which increases proportionality and mitigates imbalance in SMDs. Also, to strengthen the diversity of the party system, it is necessary to adopt multidistrict voting in local council elections. In particular, party nominations should be made at the local level. There is also a need to promote the emergence of local party by easing party establishment requirements and threshold clauses for individual parties and party coalitions.

KCI등재

9통일대비 대북 ODA 사업현황 : 북한 보건의료분야 ODA 지원 현황을 중심으로

저자 : 하솔잎 ( Ha Solip ) , 조윤민 ( Cho Yoon-min ) , 김선영 ( Kim Sun-young )

발행기관 : 서울대학교 통일평화연구원 간행물 : 통일과 평화 10권 2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327-362 (3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의 목적은 보건의료분야 대북지원 사업 현황을 공여기관(국내 민관기관, 국내정부기관, 해외기관)별로 구분하여 기초 데이터베이스를 구축, 분석하고, 이를 바탕으로 향후 보건의료분야 대북지원 사업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하는 것이다.
본 연구에서의 분석대상은 1995년부터 2018년 7월까지 수행된 총 562개의 한국 정부기관, 한국 민간기관, 해외기관의 대북지원사업과 보건의료분야 대북지원 사업 전반이다. 기초 데이터베이스 구축을 위한 자료수집 방법으로는 문헌조사와 통계자료조사를 이용하였으며, 총 562개의 사업에 대한 정보가 수집되었다. 분석 결과, 562개 사업 중 국내민간기관 주도의 보건의료분야 지원사업은 84개(14.9%)였으며 주요 지원분야로는 의약품과 의료장비의 지원이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하였다. 한국 정부기관에 의한 지원은 의료장비나 기기, 의약품과 병원시설 건립 등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였으며, 특히 의료장비 및 의료기기에 대한 지원은 한국정부의 전체 보건 의료분야 대북지원 규모 중 45.5%를 차지하였다. 해외기관의 보건의료분야 대북 지원사업은 주로 국제기구 및 국제 NGO에 의해 수행되었으며, 보건인력 역량강화, 보건의료 시스템 개선, 보건 정책 증진 등과 같이 장기적이며 전문성이 요구되는 기술전수 영역의 지원이 많은 것으로 파악되었다. 그러나 남북관계 및 세계정세에 따라 사업 내용 및 규모에 변이가 있어 왔으며 최근에는 그 규모가 급격히 감소하였다.
본 연구에서 파악된 내용에 근거하여 볼 때, 지속적인 대북지원을 위한 방안으로 첫째, 국내 정부기관 및 민간기관의 대북보건 정책과 보건 서비스, 보건인력 교육에 대한 지원증대, 둘째, 남북 협력체계를 통한 보건의료체계개발 종합계획 구축, 셋째, 북한과 국제기구, 국내외 NGO들 간 의사결정 조정자 및 조력자로서의 한국정부의 역량 강화가 필요하다고 사료된다.


This study aims to overview and examine the recent trends of development assistance in the healthcare sector for North Korea, by the channel and type of aid (such as the Korean government, other public and private organizations, international agencies, and other foreign aid donors), in order to provide insights for the future direction of the healthcare aid for North Korea.
To identify the amount of the healthcare sector aid provided to North Korea, a comprehensive database was constructed by compiling ODA data from the OECD CRS, Korean NGO's reports, Korea EXIM bank reports and unification white paper from the Ministry of Unification.
A total of 562 projects were identified for the period between January 1995 and July 2018, and were analyzed. The results shows that the number of aid projects of national private organizations was 84 accounting for 14.9% of the total of the healthcare sector aid for North Korea. Provision of medicines and medical devices was the largest part of the aid. The results also indicate that, in case of the national public organizations, the aid on supporting medical devices and equipment accounts for 45.5%. International NGOs and international organizations mainly carried out ODA projects on healthcare for North Korea as donors. The main aid areas were strengthening health workforce capacity through work-based training, improving health care system, and healthcare policy. However, the amount of aid to North Korea has been affected by inter-Korean relations and global political situations since 1995.
Overall, our study suggests that, for providing sustainable development assistance to North Korea, the following activities are warranted: first, increase of financial and technical support for healthcare policy and training health workforce in North Korea, second, constructing comprehensive plan for the healthcare system development through building cooperative network between Korean government and the North Korean government; and lastly, strengthening Korean government's capacity as a facilitator between the international organizations, the North Korean government, the domestic and international NGOs.

KCI등재

10다성(多聲) 공간으로서의 해외탈북자 연구

저자 : 천경효 ( Chun Kyung Hyo )

발행기관 : 서울대학교 통일평화연구원 간행물 : 통일과 평화 10권 2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363-395 (3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2016년 11월에 대한민국 내 북한이탈주민의 수는 공식적으로 3만 명을 넘어섰다. 2008-2009년에 정점을 이루었던 북한이탈주민의 숫자는 2011년 이후 눈에 띄는 감소추세를 보이고 있긴 하다. 하지만 이전보다 그 속도가 다소 느려졌다고 하더라도, 장기적으로 볼 때 북한을 이탈하는 주민의 누적숫자는 꾸준히 늘어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는 점은 명확하다. 북한이탈주민의 규모와 성격은 자연재해, 국제관계, 남북관계, 북한의 내부상황, 국제적인 난민정책 상황 등의 여러 요인에 영향을 받기 때문에, 그 변동의 폭을 예측하고 대비하기 위해서는 다학제적인 관점에서의 장기적인 연구가 필수적이라고 하겠다. 북한이탈주민에 대한 기존연구는 대한민국 내에 거주하는 이들의 적응문제와 지원정책 부분에 초점을 맞춘 것이 주를 이루고 있다. 이러한 분석틀은 남한을 최종목적지로 상정하고 북한이탈주민의 궁극적 목표를 “정상적인 남한주민이 되는 것”으로 제한한다는 문제점을 지닌다. 본 글은 이러한 인식과 가치를 넘어서 해외의 북한이탈주민 연구에 관심을 돌리며, 특히 '탈남'한 북한이탈주민들을 실패나 일탈의 특수한 사례로 접근하는 것을 지양하고 탈북과 남한에서의 생활의 연장선상으로 이해하는 것이 중요함을 지적한다. 해외의 탈남 북한이탈주민들이 겪은 다양한 굴곡의 경험은 필연적으로 다층적 정체성을 발현시키며 이는 종종 인터뷰를 통해 드러나는 비일관성과 과장과 같은 부분을 설명해준다. 또한 극한의 경험이 축적된 탈남 북한이탈주민들의 경우, 오히려 그로 인해 다성(多聲)의 공간으로 해석될 여지가 충분하여 이를 통해 그들이 스스로의 기억과 경험을 재구성하는 방식을 이해하는 것이 용이해질 수 있다.


The number of North Korean defectors arrived in South Korea hit the mark of 30,000 in early November of 2016. The majority of previous literature on North Korean defectors focused on their adaptation to and resettlement in South Korean society with heavy implications on policy making sector. Often ignored or less acknowledged reality is that South Korea is not always the final destination for people who escaped from North Korea. In fact, the majority of overseas North Korean defectors turns out to have previously spent some time in South Korea before coming to other countries. These overseas North Korean defectors are often considered as an extraordinary case testifying failure on both levels: on the one hand, the South Korean government's support system and on the other, the North Korean defectors' adjustment effort. This article attempts to go beyond the hitherto familiar frame of analysis centered on the premise of “North Korean defectors becoming good citizens in South Korea,” extending the boundary by paying attention to the case of overseas North Korean defectors, not as a derailment or failure, but as an exemplary case in which the multi-layered issue of North Korean defectors is distinctly presented. Also this article address the importance of overseas North Koran defectors' experience as site for multivocality.

12
권호별 보기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 | | |
1연안해역에서 석유오염물질의 세균학적 분해에 관한 연구

(2006)홍길동 외 1명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해당 간행물 관심 구독기관

연세대학교 고려대학교 서울대학교 한국외국어대학교 숭실대학교
 53
 32
 30
 21
 14
  • 1 연세대학교 (53건)
  • 2 고려대학교 (32건)
  • 3 서울대학교 (30건)
  • 4 한국외국어대학교 (21건)
  • 5 숭실대학교 (14건)
  • 6 성균관대학교 (13건)
  • 7 중앙대학교(서울) (13건)
  • 8 이화여자대학교 (12건)
  • 9 강원대학교 (12건)
  • 10 충남대학교 (12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