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한국일본근대학회> 일본근대학연구

일본근대학연구 update

The Japanese Modern Association of Korea

  • : 한국일본근대학회
  • : 어문학분야  >  일어일문학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계간
  • : 1229-9456
  • :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0권0호(2005)~67권0호(2020) |수록논문 수 : 1,122
일본근대학연구
67권0호(2020년 02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한일 양 언어의 감사와 사죄표현의 선택 메커니즘 - 대학생의 언어사용 실태조사를 중심으로 -

저자 : 방극철 ( Bang Geug-chol )

발행기관 : 한국일본근대학회 간행물 : 일본근대학연구 67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7-29 (2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한국어와 일본어의 감사표현(Expression of appreciation), 사죄표현(Expression of apology)의 선택 메커니즘을 한일 양국 대학생들의 언어사용 실태조사를 바탕으로 규명하고자 하였다. 한일 양 언어의 감사와 사죄표현이 어떠한 장면에서 상대방(상하관계와 친소관계를 고려한 화자와 상대방1~6으로 구별)에게 어떻게 사용되고 있는지를 밝히고자 하였다. 그 결과, 한일 양 언어의 '감사'와 '사죄표현'에서는 다음과 같은 선택 메커니즘의 차이를 명확히 할 수 있었다.
먼저, 감사표현을 보면, 한일 양국 모두 상대방이 윗사람인 교수나 직원, 아랫사람인 후배인 경우는 감사표현에서 어느 정도 정형화된 표현이 사용되는 경향이 있다. 동료들 간 대화를 보면, 일본어가 한국어에 비해, 좀 더 정중하게 사용되고 있다. 일본어의 경우는 정형화된 3가지 표현만이 사용되었고, 이에 비해 한국어에서는 6가지 표현을 사용하고 있는 점이 주목된다.
사죄표현을 보면, 한국어에서는 남녀 모두 윗사람(상하관계)에 대한 정중한 사죄가 중요하며 정형화된 방식으로 사죄를 표현하며, 일본어에서는 상하관계와 더불어 화제의 중요성에 따른 점과 남녀에 의한 차이(여학생이 주로 ごめんなさい 사용), 즉 성차까지 반영된 결과라고 생각된다. 특히 연령을 기준으로 하는 한국어의 절대경어적 성격과 연령 이외에도 [內,外關係]라는 경어 기준, 심리적 거리, 친소관계에 의해 사용양상이 변화하는 상대경어인 일본어의 특성이 사죄표현에서도 한일 간의 차이로 나타나고 있다.
한일 양국에서 이러한 감사, 사죄 표현 선택 양상의 차이는 경어의 특성(절대경어, 상대경어)과 깊은 관련이 있으며, 본 논문에서 언급한 'politenesss strategy' 의 차이로도 설명이 가능하다. 끝으로, 담화언어학의 관점에서 '감사' '사죄'표현에 관한 상세한 분석의 필요성이 있으나, 향후 과제로 하고 싶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investigate the selection mechanism of expression of appreciation and expression of apology in Korean and Japanese. The research method was analyzed by conducting a survey of Korean and Japanese college students.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find out how the Korean-Japanese language of appreciation and apology are used for the other party (1-6).
As a result, the differences between the following selection mechanisms can be clarified in both 'expression of appreciation' and 'expression of apology' in both languages. Looking at expression of appreciation, Korean and Japanese tend to be categorized and used to some extent, but Japanese are used more politely when used between colleagues. In particular, Korean honorifics based on age and the characteristics of Japanese honorifics that are strongly influenced by Uchi(內:うち) and Soto(外:そと) relationships other than age are also related to the choice of appreciation of apology.
This difference in the expression of appreciation and expression of apology choice is closely related to the characteristics of honorific expressions. In addition, it can be explained by the difference of 'politenesss strategy' mentioned in this paper.
Finally, there is a need for a detailed analysis of the expressions of appreciation and apology from the viewpoint of Discourse linguistics and Cognitive linguistic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本研究では、複数存在する結果相のアスペクト表現のうち、「受動動詞+テアル」構文の選好度はどのように現れるのかを、その他の結果相のアスペクト表現と比較しながら考察してみた。
その結果、Aタイプの場合、場所を表すニ格名詞が伴われる場合、許容度が上がり、違和感の少ない表現として認識されるようになるものの、他の結果相表現と比べた場合、あまり好まれない表現という結果が出た。また、Bタイプの場合、ニ格名詞が伴われても自然さはあまり上がらず、違和感を感じる日本語母語話者が多いことが確認された。また、他の結果相表現に比べ、選好度の点数も低いことがわかり、自然さと選好度が共に低いタイプであることが確認できた。最後に、Cタイプの場合、自然さの度合いはBタイプと同様に低く、違和感を与える表現であるが、目に見えない対象名詞の結果持続を表せるという該当構文ならではの特徴があり、選好度の点数は「他動詞+テアル」構文より高いことがわかった。


In this study, I examined how the preference of the “passive verb+tearu” syntax. appears among the plural resultative aspect phase. As a result, in the case of the A type, when the place noun was accompanied, it showed the feature that tolerance increased. However, when compared with other resultative aspect phasee in a less preferred expression.
In the case of type B, it was confirmed that even if a place noun was accompanied, the naturalness did not increase, and many Japanese native speakers felt unnaturalness.
In addition, it was found that the score of the preference was lower than that of the other resultative aspect phase, and it was confirmed that both the nature and thepreference were low.
Finally, in the case of the C type, the degree of naturalness is as low as the B type, and it was found that the expression gives unnaturalness. The c type has a feature that can express the persistence of invisible nouns, so, it has a higher selection score than the “transitive verb +tearu” syntax.

KCI등재

3부대상황을 나타내는「ながら」절의 어스펙트 제한 해소에 관한 고찰

저자 : 이정옥 ( Lee Jung-og )

발행기관 : 한국일본근대학회 간행물 : 일본근대학연구 67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53-64 (1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ながら」절은 과정성이 없어도 '폭'이 있으면 가능하다는 지적이 있어 왔으나, 과정성이 없는 동사에 '폭'을 띄게 하여, 파생적으로 「ながら」절을 성립하게 하는 구체적인 요소는 어떠한 것인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밝혀진 바가 없었다.
이에 본고에서는 과정성이 없어「ながら」절에 사용되지 못한다고 지적된 동사「發見する、完成する、目擊する、設立する、みかける」가 「ながら」절에 사용된 예문을 수집하여, 과정성이 없는 동사에 폭을 띄게 하는 요인들을 살펴보았다.
이를 통해 과정성이 없는 동사가 「ながら」에서 사용되는 경우에는 빈도부사, 대상어를 복수화하는 어휘적인 요소뿐만 아니라, 「~ていく」「~たり~たりする」와 같은 통어적인 요소에 의해, 「ながら」절이 다회성을 지니게 되고 이를 통해 과정성('폭')을 띄게 됨을 알 수 있었다.


'NAGARA(denoting attendant circumstances)' even if there were no process for the clause, when we had “some range”, there was possible comment. But, It wasn't being done clearly about what the element in detail which makes the clause be formed had.
There are no process, so the verb which was called when it wasn't used for the 'NAGARA' clause, but, the factor which collects the examples used for the 'NAGARA' clause and makes them have the process was checked.
As well as the vocabulary-like element like becoming plural of a frequency adverb and object, I found out that it depends on syntactic element like '-teiku','-tari-tarisuru'.

KCI등재

4중국어 “진행(進行)”과 일본어 “する”의 비교 연구

저자 : 이영희 ( Lee Young-hee )

발행기관 : 한국일본근대학회 간행물 : 일본근대학연구 67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65-78 (1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중국어 “進行”과 일본어 “する”의 비교 분석을 통하여 두 언어의 경동사 체계가 통사적으로 같은 양상을 가지고 있음을 확인하고. “進行”과 “する”는 모두 타동사 특성을 지니고 있고, 직접목적어는 동명사로 구성된 명사중심어이고, 이 직접목어의 실질적인 논항은 θ-투명도 명사구 밖에 위치해야 한다. 화제화를 통하여 “進行”과 “する”로 구성된 문장의 동명사로 구성된 직접목적어는 화제화될 수 없고, 일반동사로 구성된 문장의 목적어는 화제화 될 수 있음을 알 수 있다. 중국어와 일본의 경동사를 통하여 알게 된 사실은 중국어는 형태변화가 거의 없는 언어이기에 동명사가 완전한 명사화가 이루어 지는 것이 아니라 변화하는 과정에 놓여 있다는 것도 알 게 되었다.


Through a comparative analysis of “jinxing” in Chinese and “suru” in Japanese, the thesis learns that the light verb systems of the two languages have the same syntactic properties. They all have the transtive properties. and they all take the direct object with the verb as the center. This NP argument must be outside the θ-transparency NP. The direct object of a “jinxing” and “suru” sentences cannot be transformed into a topic or topiclizations, while the direct object of a heavy verbs sentence can be transformed. In addition, Chinese is a weak flection language, so verbal nouns cannot be fully nominalized, and they are in the process of nominalization.

KCI등재

5大学初年次における「CJ教育」の可能性と課題 - キャリア教育的視点による日本語教育を通して-

저자 : 福重一成 ( Kazunari Fukushige ) , 中里亞希子 ( Akiko Nakazato )

발행기관 : 한국일본근대학회 간행물 : 일본근대학연구 67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79-94 (1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2018年、筆者はA大学にて、キャリア教育専門教員とともに、以下の調査と実践を行った。
最初に、A大学の留学生と日本語教員に対する調査を行い、その結果をもとにキャリア教育的視点による日本語教育を目指した実践を行った。最後に留学生への授業後アンケートとインタビューを実施した。
本稿では、「AJ教育」や「BJ教育」といった既存の教育を内包し、取って代わり得る教育として、大学におけるキャリア教育的視点による日本語教育を「CJ教育」と呼ぶことにする。留学生の日本語能力育成の場において、学生一人一人が自ら求めるキャリアを意識し、満足した大学生活を送るために、キャリア教育的視点による日本語教育が今後の学生の生き方にどのような影響を与えるか、またその教育の可能性と課題について述べたい。


In 2018, one of the authors conducted the following survey and practice at A University with a career education teacher (the other author).
First, we surveyed A University students and Japanese teachers. Based on the results, we practiced Japanese language education from the viewpoint of career education. Finally, we conducted post-class surveys and interviews for international students.
In this paper, As an education that can replace the existing education such as “AJ education” and “BJ education”, we decided to call Japanese language education from the viewpoint of career education at universities as “CJ education”. In order to develop a satisfying university life while being conscious of the career that each student seeks in a place to cultivate Japanese language skills of international students, we would like to describe the impact of Japanese language education from the viewpoint of career education on students' future lives and the possibilities and challenges of the education.

KCI등재

6日本で動く韓國の大學卒業者のキャリア形成に關する一考察

저자 : 神野未翔子 ( Kamino Mikako ) , 石丸春奈 ( Ishimaru Haruna )

발행기관 : 한국일본근대학회 간행물 : 일본근대학연구 67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95-112 (1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本稿では、今後多様化するであろう韓国大学生の就職活動の在り方を知るため、韓国の大学を卒業し、日本で就職を果たした韓国人2名を対象に、日本での就職に至るまでの経緯と、現在の状況、これからのキャリアプランについてインタビューを実施した。インタビューはライフストーリー研究法を用い、彼らのキャリアに大きく影響を与えた経験や考えを考察した。インタビューの結果、Jさんは「自分の強み」を挫折の中から見出し、就職活動の支えにしていた。Bさんは、「自分を成長させる出会い」が大きな転機となっていることがわかった。
就職活動を経て、社会人になった2名は、理想の社会人像を確立し、目標に向かって努力していた。彼らの語りから、韓国の大学ができる就職指導・支援として①早い時期で自己分析をすること、②学生が自身の日本語に自信を持てるような授業を追求すること、③自分を成長させる出会いの場を提供すること、④どのような社会人になりたいかといった具体的なキャリアを就業前に考えることが考えられる。


Two Korean people who works in Japanese companies after graduated from universities in Korea were interviewed under 3 main issues; 1.the back ground until they got the job 2.their present situation of living and working in Japan 3.their career plan in order to know about Job huntting of Korean university students, which is becoming more and more diversified.By using “Life story reserch method”, we examine how a person's experience way of thinking affect their career.
In Mr.J's case, he found out that his gained lessons from his own failure has become his strength, and it provided him with emotional support while he continue Job hunting.
In Ms B's case, the experience that help to improve myself is the turning point of her life.
After their job hunting, they makes an effort to become a member of the society that they want to live in.Throught their life stories we suggest that Korean Universities should conduct job guidance and support for the students who desire to work in Japan.
1. Do self-analsys early. 2. Conduct Japanese classes which boost student's self-confidence at their Japanese language ability. 3. Provide chances for students so that they can gain experience and improve themselves. 4. Provide orientation for students so that they can think about their future career and what kind of person they want to become as a member in the society before getting a job.

KCI등재

7오카모토 가노코(岡本かの子) 소설 속 여성상에 대한 일고찰

저자 : 최가형 ( Choi Ga-hyung )

발행기관 : 한국일본근대학회 간행물 : 일본근대학연구 67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13-127 (1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가노코 작품에 대한 평가를 살펴보고자 했을 때 가장 눈에 띄는 점은, 작품 발표 당시는 물론 현재에 이르기까지 가노코의 작품들이 논해질 때 가장 주목받아온 대상이 다름 아닌 가노코 자신이라는 점이다. 이는 가노코의 대담하고 화려한 사생활과 무관치 않다. 파격적인 사생활 때문에 가노코는 '남자들 사이에서 군림한' 여성이라는 이미지와 더불어 당시 일본사회 가부장제의 틀과 관습에 도전하고자 한 저항적인 인물로서 묘사되곤 한다. 이러한 경향 탓에 정작 가노코의 작품은 주로 작가의 성향, 사생활, 가노코 가족들의 증언들과 결부되어 평가받았다. 특히 작품의 주인공인 여성 화자의 경우 가노코의 분신 혹은 가노코의 어느 한 측면을 반영하고 있는 대리자로서 파악되는 경우가 대부분이었으며, 캐릭터 그 자체로서 평가받는 일은 드물었다. 본고에서는 가노코 작품 연구에서 나타나는 위와 같은 일률적인 성향을 극복하기 위한 시도로서, 가노코 작품의 여성상을 가노코의 분신, 대리자가 아닌 그 자체로서 살펴보고 현재적인 시점에서 그것들이 시사하는 바를 다시금 고찰해보고자 한다.


One of the most notable things about Kanoko's work is that it is Kanoko herself, who has been the most sought-after subject of discussion, not only at the time of the work's release, but also to the present. This has nothing to do with Kanoko's bold and colorful private life. Due to his unconventional private life, Kanoko is often portrayed as a “dominant” woman, as well as a defiant figure who tried to challenge the patriarchal frameworks and customs of Japanese society at that time. Because of this trend, Kanoko's work was evaluated mainly in conjunction with the writer's tendencies, privacy and testimony of the Kanoko family. In particular, female narrators, who are the main characters of the work, were often identified as Kanoko's alter ego or as surrogates reflecting either aspect of Kanoko, and it was rare for them to be judged as characters themselves. In an attempt to overcome the above homogenous tendencies in the Kanoko work study, we want to look at the female images of Kanoko works as themselves, not as part of Kanoko's alter ego, agent, and examine them again from the present point of view.

KCI등재

8엔도 슈사쿠의 『깊은 강(深い河)』에 나타난 진정성 추구 여행 모티브

저자 : 변찬복 ( Byun Chan-bok )

발행기관 : 한국일본근대학회 간행물 : 일본근대학연구 67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29-148 (2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의 연구목적은 등장인물들의 인도 여행을 하나의 진정성 추구 여행으로 보고 어떤 양상의 진정성 모티브가 구현되어 있는지를 밝히는데 있다. 이를 위해 진정성의 철학을 살펴보고 진정성 추구 여행의 개념을 잠정적으로 정의하였다. 여행자인 등장인물들이 여행을 통해서 어떻게 자신의 상실감과 상처를 치유함으로서 진정성을 경험하고 궁극적으로 존재론적 변화를 겪었는지 살펴보았다. 먼저 여행 전 단계인 비본래적인 자신의 존재방식에 대한 저항, 여행 중의 숭고와 영적 성장 경험, 그리고 존재론적 전환의 순서로 여행자들의 심리적 변화 과정을 분석하였다. 여행자들은 산 자와 죽은 자, 청정과 불결, 시체와 배설물, 구걸하는 자와 관광객, 그리고 죽기 위해 오다가 쓰러진 자와 이를 화장터로 날라주는 자가 얽히고설킨 풍경을 통해 자신들의 그림자의 정체를 알게 되고 숭고와 영적 성장을 경험한다는 결과를 얻었다. 특히 여행자들은 경악을 일으킬 만큼 추한 모습을 한 차문다 여신상을 통해 자신의 악몽 같았던 과거의 기억을 중첩시킴으로서 숭고와 카타르시스를 경험하였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find out authentic travel motives embodied in Endo Shusaku's 『Deep River』. To do this end, the philosophies relevant to authenticity were studies and authentic travel was temporarily defined. It was analyzed how four travelers and characters healed their senses of loss, wounded mind and how they experienced authenticity, which consequently led to ontological conversion. The author analyzed travelers' not only psychological resistance to their inauthentic lives before travel but also the sublime experience and spiritual growth after travel. The travelers experienced the extremely puzzled scenery such as the dead and the living, cleanliness and insanitation, bodies and excreta, beggars and tourists, the fallen and the carrier who take the fallen to crematorium. The study found that they recalled their own shadows which had been concealed in the deep unconsciousness and finally experienced the sublime and the spiritual growth. In addition, the goddess Chamunda who had extremely ugly appearance made the travelers recall nightmare like memories. However, it consequently led to their experiences of spirituality and sublimity.

KCI등재

9日韓翻訳にみる異文化理解のストラテジー -栗原貞子の『黒い卵』の韓国語訳をめぐって-

저자 : 李英和 ( Lee Young-hwa )

발행기관 : 한국일본근대학회 간행물 : 일본근대학연구 67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49-164 (1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本稿では、栗原貞子の反戦·原爆詩歌集『黒い卵』を取り上げて、日韓翻訳における事例を挙げながらForeignizationストラテジーとDomesticationストラテジーという観点から考察した。具体的には、目次のところに同じ意味を持つ三つの言葉をどう使い分けたらいいのか、また作品の日付や年度を表すときに用いられた和暦の元号を韓国語にどう訳すればよいのかについて焦点を当てた。さらに、反戦詩「戦争とは何か」と「木の葉の小判」の2篇を選んで、そこに韓国語に訳す際に浮上する問題をどう解決していけばいいのかについて論じた。
その結果、各カテゴリー別にforeignizationストラテジーを採用すべきか、あるいはdomesticationストラテジーを採用すべきか、その判断が容易ではない。一般的に、慣用句や比喩表現の場合は、domesticationストラテジーを採用する傾向がよく見られるが、今回は必ずしもそうとは限らない。STとそれを取り巻くコンテクストをよく把握したうえで翻訳作業に臨めば、もっと広い範囲においてそれぞれに当てはまるストラテジーの採用ができると考える。


In this paper, the translation of the Korean version of Black Egg, the anti-war atomic bombing anthology of Sadako Kurihara, was studied in terms of foreignization and domestication strategies, specifically, on how to translate three words with the same meaning in the table of contents, and handle Japanese era names written in various ways. I also discussed how to solve the problems of translating the two anti-war poems, 'what is war' and 'leaf gold coin from the fox' into Korean.
As a result, it turned out that the exact distinction between foreignization strategies and domestication strategies for each category was not easy . In general, idioms and metaphors tend to use domestication strategies, but it was not always the case for this study. However, understanding more about the contexts of the source language, it is thought that a variety of strategies can be used more widely.

KCI등재

10福沢健全期*(1882~1898)『時事新報』社説における朝鮮

저자 : 平山洋 ( Yo Hirayama )

발행기관 : 한국일본근대학회 간행물 : 일본근대학연구 67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65-188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論者作成による「福沢健全期(1882~1898)『時事新報』の朝鮮関連社説一覧」中の社説から読み取れることは次の通りである。(1)福沢健全期の『時事新報』での朝鮮関連社説は確認できる分だけでも404日分ある。これは同期間の全社説中のおおよそ7.5%に相当する。同紙の朝鮮への関心は高かったことが確認できる。(2)全集への採録・非採録を問わず、日本による朝鮮の領有への志向を明確に示す社説は発見できなかった。(3) 『福沢諭吉の真実』 (2004)の刊行まで定説とされてきた、福沢は早くから朝鮮の独立は不可能だと考えていた、という見解は、石河幹明著『福沢諭吉伝』第三巻(1932)中の「朝鮮問題」編に由来している。しかしそこで下敷きにされている社説「対韓の方針」(1898)には、より積極的な日本による介入が示唆されているだけである。しかも、その起筆者は石河自身であった可能性が高い。(4)福沢が一貫して希望していたのは日本と同じ価値観を有する独立した朝鮮国であった。その独立朝鮮国と通商や軍事での協定を結ぶことにより、両者にとって利益のある外交関係が築けると福沢は信じていたのである


The writer made the “List of editorials of Jijishinpo about Korea (1882-1898)”. The following four points were found out. (1) In Jijishinpo from 1882 to 1898, there are 404 editorials related to Korea. This is 7.5% of the total.  Interest in Korea in Jijishinpo was high. (2) There is no editorial by Japan seeking Korean ownership. (3) The turning point of Fukuzawa's research is in Yo Hirayama's “The Truth of Yukichi Fukuzawa” (2004). Before that, Fukuzawa had believed that Korea couldn't become independent. The idea is derived from the “Korean issue” in Mikiaki Ishikawa's “Biography of Yukichi Fukuzawa” Volume 3 (1932). It is based on the editorial “Policy for Korea” that Ishikawa seems to have written. (4) What Fukuzawa wanted was Korea as an independent country with the same values as Japan. Fukuzawa believed that a diplomatic relationship that would be beneficial to both sides could be established by signing a trade and military agreement with the Korean country.

12
권호별 보기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 | | |
1연안해역에서 석유오염물질의 세균학적 분해에 관한 연구

(2006)홍길동 외 1명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해당 간행물 관심 구독기관

한국방송통신대학교 서울대학교 연세대학교 경희대학교 경북대학교
 106
 33
 27
 22
 20
  • 1 한국방송통신대학교 (106건)
  • 2 서울대학교 (33건)
  • 3 연세대학교 (27건)
  • 4 경희대학교 (22건)
  • 5 경북대학교 (20건)
  • 6 한국외국어대학교 (18건)
  • 7 인하대학교 (16건)
  • 8 전남대학교 (15건)
  • 9 부경대학교 (15건)
  • 10 충북대학교 (13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