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선도문화 update

  • : 국제뇌교육종합대학원 국학연구원
  • : 인문과학분야  >  한국사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반년간
  • : 1975-5813
  • :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0호(2006)~26권0호(2019) |수록논문 수 : 291
선도문화
26권0호(2019년 02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풍류도의 현대적 계승, '참 멋'의 인간관으로-범부 김정설의 풍류도적 음악관을 중심으로-

저자 : 박정련 ( Park Jeong-ryen )

발행기관 : 국제뇌교육종합대학원 국학연구원 간행물 : 선도문화 26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9-31 (2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풍류도(風流道)는 오랜 동안 한국인의 내면화된 정신세계를 상징하는 용어로 우리나라 근현대기에 범부(凡父) 김정설(金鼎卨 1897~1966)에 의해 '풍류'(風流), '풍류도'(風流道), '동방학'(東方學) 연구의 방법론이 정립되었다. 김범부는 좌우의 사상이 예민했던 시기에도 독자적인 길을 가고자 했으며, 근·현대기 한국의 사상과 학문영역에서 자신의 능력을 발현한 인물이기도 하다.
범부 김정설은 일제 강점기와 이념의 대립이 난무했던 국가적 상황에서 화랑의 풍류도를 통해 한국인의 정체성을 찾고자 노력했다. 특히 풍류도적 품격을 지닌 대표적 인물들을 『화랑외사』(花郞外史)를 통해 재현함으로써 자신이 발견한 풍류도의 본질과 정신을 피력하였다.
논자는 이 글에서 김범부가 밝히는 풍류도가 '제 작'이며, 이는 우리에게 낯설지 않은 용어인 '참 멋'으로 실현된다는 것을 전개하였다. 특히 그가 재현한 인물 중에서 물계자(勿稽子)·백결선생(百結先生)과 관련된 음악적 내용을 통해 풍류도적 음악이 '제 작', '참 멋의 인간'으로 현재 우리에게 구체적이고 어렵지 않게 실현되고 있음을 밝히는 것이 핵심이다.


Pungryudo(gentleman romanticism)(風流道)is the term symbolizing Korean inner world of spirit for history, which established the methodological principle of the study in 'Pungryu'(風流), 'Pungryudo(gentleman romanticism : 風流道), 'Dongbanghak : Study on East World'(東方學) during Modern Korea by Beombu(凡父) Kim Jeong-seol(金鼎卨 1897~1966). Kim Beombu maintained his own stance in the midst of conflicting age of modern ideological thought, who attained his reputation on Korean thought and research during premodern and modern age.
Beombu Kim Jeong-seol, tried to find the identity of Koreans through the Hwarang Punryudo in a national situation where the Japanese colonial rule and ideological confrontation were widespread. In particular, he recounted the essence and spirit of Pungryudo and discovered by reproducing representative peop;e's figures with elegance through the Hwarang-oisa(花郞外史).
The writer developed in this article that Kim Beombu's Pungryudo is 'my work', which is realized as a 'true good', a term that is not unfamiliar to us. In particular, it is essential to note that Pungryudo (gentleman romanticism) music is being “my work” and “a very beautiful human being” and is now being realized to us in a specific and easy way through the musical content related to the Mulgaeja(勿稽子) and the teacher Baekgyeol(百結先生).

KCI등재

2남북한의 단군연구

저자 : 조남호 ( Cho Namho )

발행기관 : 국제뇌교육종합대학원 국학연구원 간행물 : 선도문화 26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33-65 (3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남한과 북한의 단군 인식을 알아보고자 한다. 아울러 한반도 평화시대를 맞이하여 서로의 접점을 '밝음'에서 모색하고자 한다. 북한은 사회주의 건국 이래로 철학을 유물론과 유심론의 투쟁의 역사로 보고 있다. 이러한 사관은 고조선에도 적용된다. 유물론은 기론적인 세계관이고, 유심론은 천신숭배사상이고, 역사적으로는 노예제 사회로 규정한다. 다른 한편으로 단군시대의 홍익인간 사상과 선인사상을 신흥 노예주 사상으로 긍정적으로 평가한다. 그러다가 주체사상이 등장하면서 민족주의를 강조하게 된다. 특히 1993년 단군릉의 발굴을 통해, 밝은 임금으로서의 단군의 실재성과 단군민족의 역사성을 강조하게 된다. 북한이 단군기원을 기원전30세기로 잡은 것은 중국의 동북공정에 맞서는 작업이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규원사화』를 통해 전조선의 멸망을 내부적인 모순으로 보는 사고는 북한의 외세에 맞서는 자주적인 사고라고 생각한다. 남한에서는 하늘신 사상이나 홍익인간사상을 하나의 사고로 보고 있고 계급성을 부여하지 않는다. 이러한 점이 차이점이다. 남한에서 단군은 성통공완을 이루었다고 설명한다. 깨달음을 얻어, 홍익인간을 구현한 존재이다. 이러한 모습은 『천부경』, 『삼일신고』, 『참전계경』에 나타난다. 북한의 단군이 태양의 밝음을 뜻한다고 하는 주장은 태양족의 세습체제를 공고화하기 위한 것이라는 비판도 있지만, 남한의 본성광명으로서의 단군과 통하는 점이 있다. 본성이 본래 밝음이라는 것을 가지고 있다고 한다면, 이것만 가지고도 우리는 연결되는 지점이 있는 것이다.


The article seeks to find out about the recognition of Dangun between South and North Korea. In addition, we will seek contact with each other in light of the age of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North Korea wants to see philosophy as a history of struggles between materialism and idealism since it was founded by socialism. This view also applies to Gojoseon. Materialism is a fundamental world view, and Idealism is a divine nature, and historically it is defined as a slave society. On the other hand, Hongik Human Ideology and Seoninism of the Dangun Dynasty are positively regarded as the newly-advanced slavery. Then, Juche ideology emerged, emphasizing nationalism. In particular, the excavation of the Dangun tomb in 1993 emphasizes the reality of Dangun as a bright king and the history of the Dangun people. I think North Korea's decision to establish the state base as the 30th century BC is countering China's Northeast Project. And I think the accident, which sees the fall of the ship as an internal contradiction through Kyowonsawa, is an independent accident against North Korea's external forces. In South Korea, the idea of Heavenly God or the idea of Hongik is regarded as an accident and does not give rise to class. This is the difference. In South Korea, Dan gun explains that he has accomplished the sage and king. He is an enlightened person who has realized Hongik idea. This is shown in 'Cheonbu kyeong', 'Samilsingo', and 'Chamgeongyegeong'. There are criticisms that the North's idea that Dangun means the sun's brightness is intended to solidify the solar hereditary system, but it is also connected with Dangun as the natural light of the South. If nature has its own brightness, we have a point of connection.

KCI등재

34차 산업혁명시대의 신인합일적 전통 계승의 의미

저자 : 서호찬 ( Seo Ho-chan )

발행기관 : 국제뇌교육종합대학원 국학연구원 간행물 : 선도문화 26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67-91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4차 산업은 기존의 산업혁명과는 달리 다른 형태로 다가오고 있으며 이 거대한 변화를 맞이하기 위해 정치, 경제, 산업, 교육 등 여러 분야에서 준비를 하고 있다. 4차 산업혁명은 패러다임에 대한 근본적인 변화와 사회 경제적 변화를 가져와 우리에게 풍요와 번영을 이룰 수는 있지만 4차 산업혁명에 따른 문제점이 나타날 것이라 예상하고 있다. 특정집단과의 소득 불균형, 끊임없는 경쟁만을 할 수 밖에 없는 사회구조, 성공을 목표로 달려가는 사회현상 등이 예상되고 있다. 이런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보다 나은 과학기술로 경제적인 번영과 풍요를 제시하지만 여러 한계점이 나타나고 있다.
이 연구에서는 앞으로 다가올 4차 산업혁명이 각 분야에서 기술적, 경제적, 교육적으로 어떤 변화를 가져올지를 소개해 본다. 또한 4차 산업혁명이 각 분야에 미치는 파장과 문제점을 파악하고 이의 대안점으로 신인합일의 사상을 우리 고유의 경전인 천부경과 삼일신고를 통하여 제시하고자 한다.


The fourth industry is coming in a different form from the existing industrial revolution and preparing for various changes such as politics, economy, industry, education and so on.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is expected to bring about fundamental changes in the paradigm and socioeconomic changes that will bring us abundance and prosperity. Income inequality with specific groups, a social structure that can only compete constantly, and a social phenomenon that tries to achieve success are expected. To solve these problems, we propose economic prosperity and abundance with better science and technology, but there are many limitations.
In this study, I will show how the forth industrial revolution will change technically, economically and educationally in each field. In addition, the fourth wave of the industrial revolution in each field and the problems of the new idea of the unity of the idea as an alternative to our unique scriptures, Chun Bu Kyung and Sam-Il-Sin-Go is presented.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1990년대 중국측의 '요하문명론-장백산문화론' 정립 과정에서 백두산 서편 통화 일대의 고제단군이 주목된 이래 10여년에 걸친 연구 결과 '요하문명론-장백산문화론' 대신 요서·요동·한반도 지역을 관통하고 있던 '맥족계 제천문화'의 실상이 드러나게 되었음을 밝힌 글이다. 더하여 맥족계 제천문화가 시기·형태·규모 면에서 요서 후기 홍산문화기에 나타나는 난숙한 제천문화의 祖形이 됨을 밝힘으로써 동북지역 상고사 연구의 새로운 방향 전환이 필요함도 제안하였다.
백두산 서편의 고제단군에 대한 중국측의 10여년의 연구 과정은 1995년을 기점으로 전·후기로 나뉜다. 본고에서는 연구 후반기, 그중에서도 특히 1997~1999년간 동북지역 최초로 체계적이고 대대적인 발굴이 이루어졌던 통화지역의 '만발발자 고제단'을 중심으로 하였다. 만발발자 유적은 제천시설·주거시설·무덤시설로 이루어져 있는데 이중에서도 제천시설이 중심이며 나머지 주거시설·무덤시설은 부속시설에 해당한다. 제천 시설은 후기 신석기 이래 고조선시기를 거쳐 고구려시기까지 지속되었는데 크게 ①1차 시설 : 3층원단(모자합장묘)·방대, ②2차 시설 : 환호·선돌2주·방단·제천사로 나뉜다. 본고에서는 1차 시설을 고찰하였다.


In the 1990s, the chinese academic circles sought to find elements of Hungshan Culture(Ritual禮制 Culture, Pre-Shang先商 Culture) in Mt. Baekdu area according to 'the Liao-ho river遼河 civilization theory - the Mt. Changbai長白 culture theory'. Especially they paid attention to the stone mound altar·tomb(the ancient altars) in Tonghua area, the west of Mt. Baekdu.
Tonghua area was the center of Maek race(the chief race of Korean race)'s cultural domain, the west of Mt. Baekdu which has been populated and flourished since the late Neolithic period. The research on the ancient altars in the west of Mt. Baektu began in 1989 with the discovery of 'the Liming黎明 altar' in Tonghua, which received the attention of the chinese academic circles and the communist party of China and about 40 altar relics were surveyed or excavated until 1995. To the next step, based on these successful research results, the systematic and massive excavation on 'the Wanfabozi altar' in Tonghua was conducted during 1997~1999.
The Wanfabozi relic was consisted of Heaven Ritual facilities, Residential facilities and Tomb facilities. Among them, Heaven Ritual facilities are the main facilities, and the remaining Residential facilities and Tomb facilities are the attached facilities of Heaven Ritual facilities. Heaven Ritual facilities continued from the late neolithic period(Baedalkuk倍達國) to Dangunjoseon檀君朝鮮 and Koguryo高句麗 period and it was consisted of ① the three-layered circular altar(the mother-son tomb) with attached square altar facility, ② the moat · two sets of Menhir · square altar · Shrine for Heaven Ritual facility. In this paper, the first facility was reviewed.
The construction time of 'the three-layered circular altar(the mother-son tomb) with attached square altar' was B.C. 4000~3500. And the way that mother and son were buried together and the bear clay statue(Doung陶熊), jades and pottery with swastika excavated from the tomb showed that Bear熊 race(later Maek貊 race) in the late neolithic maternal society with bear-belief tradition, had embraced the advanced Heaven Ritual culture based on Sundo仙道 thoughts such as 'Chun天·Ji地·In人(Circle·Square·Triangle)' Thoughts(The idea of One-Three).
These excavation results notices the change of research trend on the ancient history of East Asia, centering on liaoxi遼西 area since 1980s. Especially chinese scholars, according to 'the Liao-ho river civilization theory-the Mt. Changbai culture theory', have argued that Hungshan culture in Liaoxi area was spread to Liaodong遼東 area as well as Zhongyuan中原 area. But the excavation results of Wanfabozi altar shows that the typical Heaven Ritual culture based on Sundo thoughts was formed in Liaodong area and spreaded to Liaoxi area, and was in full bloom in Liaoxi area and again spreaded to Zhongyuan area. This is why the chinese official reports on Wanfabozi relic(State Administration of Cultural Heritage國家文物局's) completely concealed Heaven Ritual facility.

KCI등재

5곤륜산과 백두산에 관한 한국의 유선문학과 수근목간 형세론

저자 : 이경룡 ( Lee Kyeng Lyong )

발행기관 : 국제뇌교육종합대학원 국학연구원 간행물 : 선도문화 26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161-227 (6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단군신화의 태백산 이미지는 현실적인 정치적 정통론이 강하기 때문에 그에 관한 묘사는 동이족의 삼신산 신화를 비롯하여 서쪽 곤륜신화의 신선세계 또는 불교 수미산의 신화와 다르다. 따라서 태백산은 한국의 유선문학에서 크게 활용하지 않았다. 또한 한국문화의 도교와 신선사상이 속세를 초탈하고 이상향에 관한 종교적 동경을 전개하는 과정에서, 오히려 봉래산과 곤륜신화는 중요한 소재가 되었다. 한국의 유선문학은 늦어도 최치원부터 시작되었다. 고려말기와 조선시기의 유선문학에서는 삼신산과 곤륜산의 이상향을 상상하였고 이상향의 동경을 곤륜산에 기탁하였다. 이러한 이상향 동경은 고려말기부터 청학동을 찾아내어 구체화시켰다.
백두산에 관련하여 신라말기와 고려시기의 한반도 지리학을 대표하는 것은 도선국사의 수모목간(水母木幹) 형세론이다. 이것은 송악산의 산맥이 백두산에서 내려왔고 평양 대동강과 개성 송악산의 지리적 상호보완 관계를 설명한 형세론이다. 그렇지만 도선국사의 형세론은 다시 백두산에서 지리산까지 전국의 형세론으로 발전하였고 동시에 고려왕조의 덕운이 수근목간(水根木幹)이기 때문에 복색을 청색으로 바꾸어야한다고 정치적으로 해석되었다.
그러나 조선시기 성리학자들은 오덕종시설을 믿지 않았기 때문에 왕조의 덕운론을 무시하였지만, 형세론을 발전시켜서 한반도 주변의 일본열도와 바다까지 확대시켜 동북아시아의 지리를 이해하였다. 남사고는 남해바다를 비롯하여 일본열도와 류큐열도의 지리를 이해하였다. 그런데 서양의 지리학 지식이 도입된 뒤에 이익은 「만국전도」에 근거하여 도선국사의 수근목간 형세론을 버리고 남북국경지역을 이해하는 목간수근의 형세론을 제시하였다. 이와 같이 도선국사의 수모목간 형세론은 고려시기와 조선시기의 지리학에서 끊임없이 개선되고 발전되었다. 따라서 도선국사의 수모목간 또는 수근목간 형세론은 한국 전통적 지리학의 커다란 발명이며 창견이라고 높이 평가할 수 있다.


The image of Taebaeksan Mountain in Dangun(檀君) mythology, because of its strong political orthodoxy, differs from that of Samshin(三神山) in the northeast asia, the supernatural being's world in the mythology of the Kunlun Mountains, or the myth of Mt. Sumi in Buddhism. Thus, the fairyland expedition literature of Korea(遊仙文學) did not make much use of Taebaeksan Mountain. In addition, Bongrae Mountain(蓬萊山) and the Kunlun Myth have become an important subject in the process of shedding the secular world and developing a religious desire to live in an ideal world. Korea's fairyland expedition literature began with Choi Chi-won(崔致遠) at the latest. During the late Goryeo and Joseon Dynasties, the fairyland expedition literature has entrusted the ideal of Samsinsan and Kunlun Mountain. This idealized fairyland was discovered and embodied in Cheonghak-dong(靑鶴洞) from the end of the Goryeo Dynasty.
In relation to Mt. Baekdu, Doseon legate(道詵國師)'s the topographical feature that interpromotes the relation of water and wood in five elements theory(水根木幹論) is a creative geographical argument that represents the geography of the Korean Peninsula during the late Silla Dynasty and the Goryeo Dynasty. Its original theory(水母木幹) explains that the mountain range of Mt. Songak came down from Mt. Baekdu and also in the Goryeo Dynasty explains the geographical complementarity relationship between Mt. Songak in Gaeseong and the Daedong River in Pyongyang.
The theory of Doseon legate was developed into the geographical theory of the situation of the whole country from Mt. Baekdu to Mt. Jiri. And it was politically interpreted that the fortune of the Goryeo Dynasty is equal to the relation of water and wood in five elements theory, so the color of the costume should be changed from white to blue because the blue color of the Goryeo Dynasty is wood element.
On the basis of this, they insisted on the restoration of territory of the Goguryeo Kingdom to the Khitan and the Yeojin peoples.
However, Neo-Confucians in the Joseon Dynasty ignored the fortune of the dynasty because they did not believe in the five elements theory, but they on the basis of Doseon legate's theory expanded the understanding of the geography of Northeast Asia to the Korean East sea and the Japan Islands. The geographer Namsago(南師古) understood the geography of Northeast Asia including the Korean Eouthern sea, saying that both the Japanese islands and the Ryukyu Islands were extended in the Baekdu Mountains.
After Western knowledge of geography was introduced, Lee Ik(李瀷) accepted the globe of earth and abandoned Doseon legate's topographical feature of the Korean Peninsula. He presented the north and south national boundaries of Korea according to the Map of the World. He changed Doseon legate's topographical feature of the interpromoting relation of water and wood in five elements theory to the topographical feature of the interpromoting order of wood and water.
As such, the topographical feature of Doseon legate has been continually improved and developed in the geography of the Goryeo and Joseon periods. Therefore, it is highly regarded that the theory of Doseon legate is a great invention and creation of traditional geography in Korea.

KCI등재

6전통문화유산과 대체의학의 융복합을 통한 활용 방안

저자 : 정유창 ( Jeong You Chang )

발행기관 : 국제뇌교육종합대학원 국학연구원 간행물 : 선도문화 26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229-259 (3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우리나라의 우수한 전통문화유산과 대체의학을 접목한 융복합형 프로그램의 개발과 이를 통한 문화유산의 활용과 보급에 그 목적이 있다. 융복합 및 문화유산의 대체의학적에 의미에 대해서 살펴보았고, 융복합을 통한 활용 방안에 대하여 논의하였다. 문화유산과 대체의학의 융복합적 콘텐츠는 의료관광, 명상여행 등 상품으로, 공교육 현장에서 학생들을 위한 프로그램으로, 이외에도 직장, 지역 문화센터 등 단위에서 건강증진과 함께 전통문화를 알리는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활용이 가능하며, 향후 교육, 문화, 사회, 경제적으로 긍정적인 효과를 낼 것으로 전망 된다.
최근 스트레스 증가에 따른 미병(未病) 인구의 증가와 함께 건강에 대한 관심 또한 고조되면서 대체의학이나 자연치유에 대한 관심과 이용이 증가하고 있는데, 한국전통문화를 활용한 명상 프로그램이나 심신수련법에 대한 체계적인 연구와 임상적 적용이 시행되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융복합 상품은 전통문화유산을 창조적으로 활용한 것으로 글로벌시대에 한국에서 체험할 수 있는 경쟁력 있는 문화콘텐츠가 될 것이고, 전통문화의 보급 효과는 물론 현대인의 심신 건강관리에 유용할 것으로 기대된다. 본 연구에서 제시한 영가무도를 비롯하여 사물놀이, 탈춤, 민요 등은 단순한 유희적 목적 이외에 한민족의 삶에서 오랫동안 치유와 예방의학으로 기능했으므로 개발하고 활용한다면 한국인의 정서에 맞는 대체의학의 심신요법이 될 것이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develop a converged program of excellent Korean traditional cultural heritage and alternative medicine, and to popularize and utilize Korean traditional cultural heritage through that program. We conducted a study of convergence of excellent Korean traditional cultural heritage and alternative medicine and significance of its cultural heritage on the side of alternative medicine, and we discussed utilization method of cultural heritage through convergence. Converged content of cultural heritage and alternative medicine can be utilized in a variety of programs to inform the traditional culture with the Health Promotion for people joining in medical tourism, travel and meditation program or for students in public education, or for people in local cultural center or work. And it is expected to be the future of education, culture, social and economic positive effects.
In recent years, more people have got liable to illness due to increasing stress, the interest of the health such as well-being, healing has been rising, and it has increased interest in and use of alternative medicine and the natural healing. Therefore, systematic study and clinical application of Korea's traditional meditation or mind and body practice is expected to be carried out. This converged content is expected to be useful in the modern health promotion with the dissemination of traditional culture and expected to be a great cultural content than what informs Korea in the global era because this creative use of cultural heritage will be a competitive product that can experience only in Korea. Play in traditional culture is not just play but has features of preventive medicine and healing for a long time in the life of the Korean people. So if we develop and utilize traditional cultural heritage such as younggamudo, samulnori, mask dance, Korean folk song, they could be mind and body practice of alternative medicine fitted for the Korean sentiment.

KCI등재

7홍주의병운동과 독립전쟁의 사회사상사적 의의

저자 : 김철수 ( Kim Chul-soo )

발행기관 : 국제뇌교육종합대학원 국학연구원 간행물 : 선도문화 26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261-301 (4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홍주의 항일독립운동은 근대로의 이행기에 외세의 침범에 대항하여 의병운동과 독립운동을 전개하며, 1894년부터 1945년까지 줄기차게 이어졌다. 홍주 항일운동은 초기에는 화이론에 바탕을 둔 척사의병의 성격이 강했으나, 점차 후기로 접어들면서 의병은 유림이 주도한 의병진이라 하더라도 척사론에만 매몰되지 않고 국제정세를 수용하는 현실인식을 보여주었다. 이러한 정신은 이후 일제강점기 김좌진과 한용운의 독립전쟁으로 계승되었다. 또한 문화적 충격과 전통질서 및 가치관이 와해되는 가운데서도 신교육을 수용하여 활발한 계몽운동도 전개하며 새로운 근대의식을 자각적으로 성장시켜 나갔다. 특히 김복한이 보여주었던 '事功'의 정신은 사회사상의 측면에서 높이 평가할 만하다. 그는 외세의 무력 침탈 앞에서 성리학의 의리정신이 수행해야 될 궁극적 목표는 우선 나라의 위기를 구해내는 일이며, 이를 위해서는 학파와 학설의 차이를 초월하여 모든 힘을 모으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이야말로 도맥을 지킬 수 있는 최후 방편이라고 보았던 것이다. 이러한 사공의 수행은 남당이 가장 높은 경지였다는 자부심과 함께, 자신의 행위도 스승이었던 남당이 수행했던 사공을 계승한 것이라는 확신과 자의식을 굳게 지니고 있었던 것이다. 근대성이 지향하는 창조적 파괴는 기존의 모든 것을 버리는 것이 아니다. 개화의 대척점에 섰던 위정척사는 그런 면에서 근대성을 거부한 것이 아니다. 제대로 된 근대성, 올바른 근대성을 형성하기 위한 과정으로 볼 수 있다. 홍주의 정신에서도 이러한 근대성의 모습들을 찾기는 어렵지 않다. 사공의 정신이나 인본주의 사상, 남당의 대의론과 붕당타파, 충과 역의 분별, 공사의 구별 등은 근대사회가 형성되는데 중요한 원리로 볼 수 있다.


This study investigated the social meaning of Hongju righteous army in 1895 to 1910. Hongju righteous army is divided into the early Hongju righteous army in 1896 including its preparation in 1895, Min Jong-sik's righteous army in the middle in 1906, and small-sized righteous army in 1907~9. The early Hongju righteous army was led by Kim Bok-han, Lee Seol and Ahn Byeong-chan while Hongju righteous army in the middle in 1906 was commanded by Min Jong-sik. And in the secondary Hongju righteous army, Kim Bok-han and Lee Seol made an appeal against the Protective Treaty in 1905, and encouraged Min Jong-sik and Ahn Byeong-chan to organize righteous army. Min Jong-sik and Ahn Byeong-chan had also harbored the intention to raise righteous army to stand up against the invasion of Japanese Imperialism, and to prevent the invasion of Japanese Imperialism and attacked pro-Japanese people and landowners. The goal of righteous army in Hongju was the restoration of the national sovereignty. Although in many cases righteous army leaders still maintained Wijeongcheoksa thought(衛正斥邪的 思考), righteous soldiers' perception on the state and society were changing while the campaigns of righteous army were conducted. As Confucian scholars in Hongju somewhat accepted the International Law, the consciousness for formation of modern society and so on.

KCI등재

8동서양 양자역학에 내포된 교육학적 의미와 교수-학습방법 탐색

저자 : 이철규 ( Lee Chul-kyu ) , 심준영 ( Shim Jun-young )

발행기관 : 국제뇌교육종합대학원 국학연구원 간행물 : 선도문화 26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303-327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양자역학 분야에서 동양과 서양의 대표적인 이론을 고찰하고 이에 내포된 교육학적 의미와 교수-학습방법을 탐색하고자 하였다. 우리의 신체와 사회에서 발생하는 각종 질병이나 갈등은 각 부위 또는 조직간 관계의 흐름이 원활하지 않을 때 발생한다. 그 흐름에는 매개체가 존재한다고 보며, 기, 힉스입자, 생명전자 등 다양하게 불린다. 이런 흐름을 동양에서는 오래전부터 음양오행으로, 서양에서는 양자물리학으로 구분하여 설명해왔다. 최근에는 양자역학이란 용어로 대표되며, 융합된 이론인 우주 에너지 학설이나 뇌철학 등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음양오행에 담긴 교육학적 의미는 하늘과 땅, 사람과 사람, 그리고 음식, 색깔, 느낌 등이 기를 통해 서로 소통이 원활할 때 개인의 신체는 물론 온 우주가 평화스럽다는 것을 제시하고 있다. 양자물리학에서는 우주, 물질, 생명, 의식이 모두 같은 바탕에서 나온 투영으로 생각하며, 이러한 인식은 작은 입자로서의 에너지가 한 우주 안에서 서로 다른 형태로 얽힌 관계이지만 교류를 통한 원활한 에너지의 흐름으로 공존하고 있다는 교육학적 의미를 던져주고 있다.
결국, 모든 동서양 양자역학 이론들은 공통적으로 인간, 자연, 사물, 우주는 끊임없는 대화와 소통을 통해 서로 조화를 이루며 상생할 수 있다는 가치를 내포하고 있다. 이러한 가치는 우리나라 교육이념인 홍익인간과 일치한다. 이에 동서양 양자역학에 담긴 교육적인 공통 가치를 담아 학교와 사회에서 교육을 통해 홍익정신의 가치를 배우고 실천하기 위한 교수-학습방법인 홍익학습법을 제안하였다. 이러한 홍익학습법은 교육 현장 문제들을 완화하고 해결할 수 있는 작은 밑거름이 될 것이다.


This paper examines the representative theories of the East and the West in the field of quantum mechanics, and explores the implications of the pedagogical meanings and teaching-learning methods. Diseases and conflicts that occur in our bodies and societies occur when the flow of relationships between the parts or organizations is not smooth. There is a medium in the flow, and it is called a variety of Qi, Higgs particles, Life particle. This trend has been described in the East for a long time, from Yin-yang & five elements of the universe, and from the West, quantum physics. In recent years, the theory of universe energies and brain philosophy, which are represented by the term quantum mechanics and are fused, have gained persuasiveness.
The pedagogical significance in Yin-yang & five elements of the universe that the whole universe, as well as the individual' s body, is peaceful when the sky, the earth, people and people, and food, color. In quantum physics, space, matter, life, and consciousness are all thought of as projection from the same background. This perception is that the energy as small particles is intertwined in different forms within a universe, but coexists with a flow of smooth energy through interchange It gives pedagogical meaning.
Ultimately, all the East and West quantum mechanics theories have the common value that human being, nature, things and the universe can harmonize with each other through constant dialogue and communication. This value is consistent with the educational ideology of Korea, Hongik Human. In this paper, we propose the step of Korean Sprit Learning which is a teaching and learning method to learn and practice the value of Korean Sprit through education in schools and society with educational values common to both East and West quantum mechanics. This Korean Sprit Learning will be a small baseline for mitigating and solving educational problems.

KCI등재

9노화 패러다임 변화의 필요성: 성공적 노화에서 인간완성으로

저자 : 김일식 ( Kim Il Sik ) , 김계령 ( Kim Gye Ryung )

발행기관 : 국제뇌교육종합대학원 국학연구원 간행물 : 선도문화 26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329-360 (3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노인 인구가 증가하면서 핵가족화와 효에 관한 의식 변화로 인하여 노인 문제가 우리 사회의 중요한 주제가 되고 있다. 노년기는 신체적 노화로 인해 질병에 노출될 위험이 높아질 뿐만 아니라 은퇴로 인한 수입원 감소, 사회로부터 소외 등으로 불안감이 높아지는 시기이다. 더욱이 산업화가 진행됨에 따라 노동시장으로부터 퇴출당하면서 노인은 노쇠하고 비효율적이며 부정적인 이미지로 인식되었다. 이러한 개념에서 벗어나 노년기를 전 생애 발달 관점에서 조망하여 삶의 질을 높이고자 '성공적 노 화'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있다. 개인의 신체적, 정신적, 사회적 건강을 추구하는 '성공적 노화'는 노화에 대한 부정적인 편견을 경감시키고 노인의 잠재력과 삶의 질 향상에 기여했다는 긍정적인 평가도 있지만, 성공적 노화의 기준이 지나치게 이상적이어서 여기에 미치지 못하는 많은 사람을 주변화하여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음이 지적되기도 하였다. 특히 성공적 노화 이론은 개인주의적 가치관을 문화적 배경으로 정립된 개념이라는 한계로 인해 노년초월(Gerotranscendence)과 9단계라는 새로운 이론이 제시되고 있다. 고대로부터 만물이 분리될 수 없는 하나이고 인간은 신성을 가진 존재라는 깨우침은 한국을 포함한 동양과 서양 모두에서 나타난다. 그렇지만 인간완성이라는 개념과 이에 이를 수 있는 실천적 방법론을 제시한 경우는 찾아보기 어렵다. 이 글은 성공적 노화 이론에서 다루지 못하는 상태를 설명하는 노년초월 및 9단계 이론과 유사한 맥락으로서 한민족 전통문화 속의 인간완성에 대해 고찰해보고자 하였다.
우리가 현재 직면하고 있는 가정, 사회 나아가 환경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인간의 참가치를 발견하고 실현하는 방향으로의 전환이 필요하다. 우리나라 노인 인구가 7백만 명에 이르고 있다. 노년기는 그동안 삶을 돌아보고 오랜 경험을 바탕으로 터득한 통찰력과 지혜로 인해 깨달을 수 있는 최적의 시기이다. 이러한 노년기에 노화 패러다임이 개인주의적 가치관에 바탕을 둔 성공에서 서로가 영적 성장과 완성을 축복하는 차원으로 변화된다면 성숙한 노년 문화로의 진화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다.


As the elderly population increased, the elderly problem became an important topic of our society because of the change of consciousness about the nuclear family and the filial piety. There is a growing interest in 'successful aging' in order to improve the quality of life by looking at the whole lifestyle development from the negative perception of old age. Successful aging, which pursues individual's physical, mental and social health, positively evaluates the elimination of negative prejudices against aging and contributes to the improvement of the potential of the elderly and the quality of life. However, it has been pointed out that the criteria for successful aging are too ideal, which can lead to a major change in the number of people who fall short of this, which can have a negative impact. In particular, successful aging theory suggests the gerotranscendence and the ninth stage theory to overcome the limitation of the concept developed in the West with the cultural background of the individualistic values. The enlightenment that human beings are divine beings appear in both the East and the West, including Korea. However, it is difficult to find a concept of human completion and a practical methodology to achieve it. This article aims to examine human completion in Korean traditional culture as a context similar to the gerotranscendence and ninth stage theory which explains conditions that can not be covered by successful aging theory.

KCI등재

10내 안에서 나를 찾다 : 뇌교육명상 수련경험에 대한 내러티브 탐구

저자 : 신혜숙 ( Shin Hye-sook )

발행기관 : 국제뇌교육종합대학원 국학연구원 간행물 : 선도문화 26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361-395 (3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의 목적은 뇌교육명상 수련자의 자기경험과 자기변화를 이해함으로써 수련과 일상의 연계를 총체적으로 이해하는데 있다. 이를 위하여 삶을 이야기하는 존재로서 인간을 바라보고, 인간의 의미 있는 경험에 이야기를 통하여 접근할 수 있다고 보는 내러티브 탐구를 채택하여 연구를 진행하였다.
연구 기간은 2016년 6월부터 2018년 10월까지로, 1명의 주 연구참여자와 5명의 부 연구참여자를 포함한 총 6명의 연구참여자에게 비구조화된 질문 위주로 단독 직접 면담법을 실시하는 한편, 참여관찰과 관련 서지자료 등을 수집하였다. 분석과 해석은 면담 직후 가능한 한 빠르게 전사한 필드 노트에 근거하여 진행하였고, 추후 면담에서 분석과 해석을 반영한 질문을 던짐으로써 자료의 수집·분석·해석 과정이 반복적이고 순환적으로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하였다.
이 연구에서 다룬 내러티브는 크게 세 가지로 정리되었다. 첫째는 명상수련을 시작한 초기에 주로 겪은 신체적·정서적·인지적 경험에 대한 내러티브이고, 둘째는 기억에 깊게 남은 강렬한 수련경험에 대한 내러티브이며, 마지막 셋째는 수련 과정에서 겪은 자신의 변화에 대한 자기성찰적 내러티브이다.
이 연구를 통하여 뇌교육명상 수련은 감각적 경험을 바탕으로 수련자가 자신의 내면으로 주의를 전환하고, 이를 통하여 총체로서 자기 자신을 대상으로 관찰이나 모종의 실천을 거듭하게 하며, 자기 자신에 대한 확신과 신뢰를 키우게 한다는 점을 발견하였다. 또, 수련자는 개인적인 내면세계 중심의 수련생활과 사회적으로 교류하는 일상생활을 오가면서 자신에 대한 총체적 지식을 확장해 간다는 점을 확인하였다. 향후 명상수련 경험에 관한 내러티브 탐구는 인간의식에 접근하는 길을 열어줌으로써 의식의 탐구와 활용에 크게 기여할 것이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understand self experience of brain meditation practitioner and the relation of meditation practice with the life world in context. Narrative inquiry method which see the human as the narrative being based on narrative mode of thought and narrative as the approaching method to the meaningful human experience was selected for this purpose.
Research period was from June of 2016 to October 2018, 6 participants were selected and face to face individual interviews with unstructured questions were done. And 1 major participant was selected during the research period. Also participant observations and gathering related books and materials were done at the same time. Analysis and interpretation of raw data was done as fast as it could, with the transcription made at the end of interview. And the collection-analysis-interpretation processes was made repeatedly and circularly with the questions came out in the analysis interpretation processes.
Three kinds of narrative that was narrative on the physical·emotional·cognitive experiences of the early meditation period and narrative on the practice experiences of strong memories, and introspective narrative on the experiences of self change with the practice experiences were abstracted.
It were found in this study that the brain meditation practitioner change the direction of attention into the inside of himself and made the observations and some kind of psychic execution to himself as a whole, and made the approvement of beliefs and confidences to himself. And it was also found that the practitioner was blessed with meaningful and joyful life with wholistic self-knowledge that was acquired with the transactional life between the personal inner world and social outer world. The new researches on the meditation experience with narrative inquiry method will contribute to the development of scientific consciousness research and the utilization for the human life with the approaching method to the human consciousness.

12
권호별 보기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 | | |
1연안해역에서 석유오염물질의 세균학적 분해에 관한 연구

(2006)홍길동 외 1명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해당 간행물 관심 구독기관

동방문화대학원대학교 한밭도서관 전남대학교 고려대학교 동아대학교
 34
 33
 27
 24
 22
  • 1 동방문화대학원대학교 (34건)
  • 2 한밭도서관 (33건)
  • 3 전남대학교 (27건)
  • 4 고려대학교 (24건)
  • 5 동아대학교 (22건)
  • 6 서울대학교 (20건)
  • 7 동국대학교 (19건)
  • 8 연세대학교 (17건)
  • 9 성균관대학교 (17건)
  • 10 원광대학교 (15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