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비교민주주의연구 update

Comparative Democratic studies

  • : 인제대학교 민주주의와자치연구소(구 비교민주주의연구센터)
  • : 사회과학분야  >  정치/외교학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반년간
  • : 1738-7191
  • :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0호(2005)~16권2호(2020) |수록논문 수 : 179
비교민주주의연구
16권2호(2020년 12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는 개헌의 이유로 제시되는 제왕적 대통령제의 문제점과 그 대안으로 제시된 분권현 대통령제의 함의를 살펴보았다. 한국의 대통령제가 가진 여러 가지 제도적 특성, 정치문화적 한계가 '제왕적' 속성을 갖게 한 것은 사실이지만, 근본적으로 한국의 제왕적 대통령제는 제도 자체의 속성에서 기인한 것이라기보다는 여러 제도 외적인 요인들의 결과다. 프랑스의 사례를 볼 때, 분권형 대통령제를 하나의 완성된 권력구조가 아니라 '다소 불안정하지만 운용의 묘를 살릴 때 잘 작동하는 제도'로 이해해야 한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국가 수반과 정부 수반이라는 지위와 역할이 아니라 '공존하는 협력적 정부'에 대한 합의에 있다.


The various institutional characteristics and political culture has become the basis of imperial presidency in Korean politics. However, this imperial presidency is not a result of the nature of the system itself, but rather a result of various external factors. Therefore, it is rather dangerous to leave the variables outside the presidential system and expect the development of politics by changing only the form of government from the presidential system to the cabinet system or dual government system. In term of decentralized presidential system, the case of France, should be understood as 'a system that is somewhat unstable but works well when managing the risk.'

KCI등재

2디지털 민주주의 플랫폼의 민주주의: 디지털 정당 사례를 중심으로

저자 : 이석민 ( Seog-min Lee )

발행기관 : 인제대학교 민주주의와자치연구소(구 비교민주주의연구센터) 간행물 : 비교민주주의연구 16권 2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35-55 (2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디지털 민주주의 플랫폼은 기존의 정당과 민주주의 위기에서 새로운 길을 모색하고자 ICT기술을 활용하고 있다. 특히 디지털 정당은 대의성, 책임성, 심의성 등에서 당내 민주주의를 획기적으로 변화시켜 궁극적으로 정치적 혁신을 추구하고 있다. 이에 대한 긍정과 부정의 다양한 논의가 진행되고 있으나 아직 실증적인 연구가 존재하지 않고 있기 때문에, 이 글은 이탈리아의 오성운동과 스페인의 포데모스를 통해 실제 디지털 정당의 당내 민주주의 운영과 결과를 파악하고자 하였다. 연구결과를 보면 디지털 민주주의 플랫폼을 사용하고 있다고 하여 기존 정당에 비해 보다 민주적이라고 보기는 어려운 것으로 판단된다.


The digital democracy platform is utilizing ICT technology to solve the democratic problems of existing parties. In particular, digital parties are ultimately pursuing political innovation by drastically solving the problems of democracy within the party, such as representation, accountability and deliberation. Various discussions of positivity and negativity are under way, but no empirical research has yet been conducted. Through the Five Star Movement in Italy and the Podemos in Spain, the article sought to examine the results of the actual operation of democracy within the digital party. According to the results of the study, it is hard to say that the digital democracy platform is more democratic than the existing political parties.

KCI등재

3민주화 이후 한국의 만성적 입법교착 연구: 합의제 국회운영 관행을 중심으로

저자 : 박용수 ( Yong-soo Park )

발행기관 : 인제대학교 민주주의와자치연구소(구 비교민주주의연구센터) 간행물 : 비교민주주의연구 16권 2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57-90 (3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민주화 이후 국회 의사절차의 주요 양상으로 입법교착, 일방적 의사결정, 일괄 합의 처리 등이 대표적이다. 다수당의 일방적 의사결정이 소수당의 반발에 의한 입법교착을 초래했다면, 일괄합의 처리는 입법교착으로 나빠진 국회 여론에 대한 여야정당의 반응이라고 볼 수 있다. 이 중에서 입법교착은 국회 의사절차의 양상 전반을 이해하는 데에 핵심적이다. 민주화 이후 한국 국회의 입법교착은 자주 발생하고, 지속 기간이 길며, 의사결정 이전 기본 의사절차 단계에서 발생하는 경향이 있다. 이 글은 이러한 입법교착 양상을 만성적 입법교착으로 규정하고, 제13-20대 국회 원구성 및 임시국회 개회 지연, 의사일정 중단을 통해 확인할 것이다. 그리고 이 글은 만성적 입법교착의 원인을 국회의 합의제 운영방식에 기인하며, 합의제 운영방식이 공식 제도인 국회법보다 비공식 제도로서 국회운영의 관행에 기초한다는 점을 확인하고자 한다.


Since 1987 democratization, the National Assembly's process was generally carried out in the form of legislative gridlock, unilateral decision making, or collective agreement. which are interconnected. The majority party's trying to unilateral decision making leads to gridlock caused by the minority opposition party. And the collective agreements have been mainly a result of bipartisan reaction to the worsened public opinion to legislative gridlock. Therefore, the legislative deadlock can be a key necessary to understand the overall aspect of the proceedings of the National Assembly. The legislative gridlock is chronic in Korea because gridlock occurs frequently and takes a long time to finish, and it can take place at any time in the whole process of the National Assembly. And allowing the veto causing the chronic deadlock comes from the customary practice in legislation since 1988, not from the National Assembly Act.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코로나 팬데믹의 위기 상황이 중국 정부와 사회조직 간 관계 변화의 변수가 될 수 있는지를 분석해 보고자 하였다. 사스와 쓰촨 대지진이라는 두 번의 초대형 재난 경험을 통해 국가의 위기가 국가-사회 관계에 변화를 가져올 수 있음이 입증되었다. 그러나 시진핑 정부의 코로나 방역 과정에서 시민사회의 참여가 독려되었고, 사회조직들의 방역 활동이 긍정적으로 평가되었지만, 기실 이것은 정부의 의식적 설계하에서 작동한 것이었을 뿐 사회조직의 자율성이 확대된 것은 아니었다. 시진핑 정부의 사회조직에 대한 '적아적 접근(a friend-or-foe approach)'에 기반한 '선제적 예방 전략'과 사회조직의 '서비스 기구화 전략', 그리고 사회조직의 '자기 보존적 귀속전략'은 향후 오랜기간 유지될 것이며, 국가의 권위주의적 통제를 받는 국가-사회 관계의 변화 또한 요원해보인다.


This study attempted to analyze whether the crisis situation of the corona pandemic can be a variable which can bring about a change in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Chinese government and social organizations. Through the experiences of two mega-disasters, the SARS and Sichuan earthquakes, it has been proven that a national crisis can bring a change in state-social relations. The government and social organizations, which are strategic actors based on rational choices, have built disaster governance of mutual cooperation and allowance in the face of national crisis. However, China made a different choice in a crisis of 'corona', which is similar to the previous disaster, but the intensity is much stronger. The Xi Jinping administration created a strong government-led governance structure and allowed only the activities of social organizations that were legally approved by the government. Civil society participation was encouraged in this coronavirus quarantine process, and the quarantine activities of social organizations were evaluated positively. In fact, this was operated under the conscious design of the government, but did not expand the autonomy of the social organization. The Xi Jinping administration has two strategies for social organization: preemptively prevent the growth of social organization and make social organization a service instrument. The social organization's strategy for government is to be attributed to the government to preserve itself. This strategy will be maintained for a long time in the future, and the state-society relationship under the authoritarian control of the state will not change significantly. However, the fact that governments and social organizations are strategic actors raises expectations for future change.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의 목적은 K-방역에 이은 'K-민주주의'라는 성공담론의 등장에도 불구하고 극심한 사회경제적 불평등을 겪고 있는 대한민국의 정치사적 기원을 탐색하는 데 있다. 이때 이 논문은 '1987년 6월 항쟁∼1991년 5월 투쟁'에 이르는 시기와 1990년대에서 그 기원을 찾는다. 1987년 6월 항쟁∼1991년 5월 투쟁에 이르는 시기는 민주주의의 경계 설정을 둘러싼 쟁투에서 사회변혁운동세력이 결국 패배한 시기이다. 그리고 1990년대는 국가와 자본의 주도로 민주주의의 사회적 기반인 노동과 핵심가치인 평등이 배제된 시기이다. 이는 민주주의의 지평 확장을 위한 정치사회적 문제의식과 주체, 그리고 가치가 약화되고 제한 되었음을 의미한다.


The purpose of this paper is to explore the political and historical origins of the Republic of Korea, which suffers from extreme socio-economic inequality despite of the emergence of a democratic 'K-Democracy'. At this time, this paper finds its origin in the periods from the 'June 1987 struggle to the May 1991 struggle' and in the 1990s. The period from the June 1987 struggle to the May 1991 struggle was the time when the forces of the social transformation movement eventually defeated in the struggle over setting the boundaries of democracy. And the 1990s was a period in which labor, which is the social foundation of democracy, and equality, which is the core value, were excluded by the state and capital initiative. This means that the political and social problem consciousness, subject and value for expanding the horizon of democracy have been weakened and limited.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김해시 장유 소각장의 증설을 둘러싼 갈등을 둘러보며 공론조사 제도 및 입지 선정을 결정하는 입지선정위원회 제도를 숙의민주주의의 관점에서 재설계하고자 했다. 먼저, 김해시가 증설 추진 과정에서 실시한 공론조사, '원탁토론회'는 토론 주체의 비중립성 문제와 더불어 공론조사의 최소한의 유효조건들을 무시하는 비민주적 행태의 하나였음을 보고하였다. 한편 20여년 전 현 장유소각장 최초 설치 당시 입지를 결정한 입지선정위원회의 운영에도 중대한 위법이 있었음을 발견하고 지적하였고, 이 위원회 제도 자체가 주민 의견의 반영보다는 전문가와 행정관료의 결정을 관철시키는데 중점이 있는 것임을 밝히고 입법적 개선이 필요함을 말하고자 했다. 대안으로는 전문가와 민간인이 함께 하는 '합의회의' 의 성격과 민간인의 규모나 선발 방식의 면에서 공론조사의 성격을 아울러 갖는 절충적 기구를 제안하였다. 그를 위해 공론조사관련 입법안의 검토와 폐기물처리시설촉진법의 개정 방안을 제시하였다.


It aims to scrutinize the procedures which Gimhae-shi practiced to enlarge waste incinerating facilities in Jangyu-dong and redesign the Sitespecific Advisory Board from the perspective of deliberative democracy. The deliberate-polling by Kim Hae-si, “The Round Table Discussion”, was carried out totally against the principles of self-determination and democracy. It was asking to the citizens of Gimhae instead of the related inhabitants, had no neutral manager, proper information book, sufficient discussions. It showed many possible distortions to establish prescribed conclusions.
The Sitespecific Advisory Board which decided the location of the Jangyu incinerator, was composed and proceeded in violation of the related laws. It was possible because the law itself left room for deviations. The direction for a revision of the board should include such as making enough proportion of residents' participations, introducing a democratic method on selecting members, same proportional participation from proposed sites. Such committees are similar to 'consensus conference' in that experts and civilians discuss together, and similar to 'deliberate polling' in that residents participate in dozens of scales and participants are to be selected in a manner it usually is.
Causes of many environmental conflicts stems not only from policy justification, but also from procedural justification. Procedural legitimacy can only be approved if the procedures are designed to ensure that the interest-related people are sufficiently deliberate.

KCI등재

7누가 거주지의 문제에 관심을 가질까?: 부산과 인천시민의 지역 관심 비교

저자 : 박선경 ( Sunkyoung Park ) , 김태완 ( Tae Wan Kim )

발행기관 : 인제대학교 민주주의와자치연구소(구 비교민주주의연구센터) 간행물 : 비교민주주의연구 16권 2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93-219 (2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시민들의 거주지에 대한 관심을 결정짓는 요인을 개인 차원과 지역 차원 및 사회경제적 요인과 심리적 요인으로 구분하고, 각 요인들의 이론적 타당성을 검토했다. 부산과 인천지역의 시민을 대상으로 한 설문자료를 이용한 분석 결과, 정치 전반에 대한 관심과 거주지만족도 등 개인 차원의 심리적 변수는 두 지역 모두에서 공통적으로 지역관심에 영향을 미쳤지만, 소득, 지역의존도, 원주민여부, 지역의 경제수준은 지역마다 상이한 영향력을 가지고 있었다. 특히, 서울집중성에 대한 의견은 인천에서만 유의미했는데, 인천시민 중 서울집중성을 심각하다고 느끼는 사람일수록 거주지에 대한 관심이 증가했다.


Citizens' interest in their residential community is crucial for the development of local politics. Despite its importance, little attention has been devoted to the role of citizens' interest in their residence in Korea. To fill this gap, this paper analyzes what determines citizens' interest in their residence, using socioeconomic factors and psychological factors both in individual levels and regional levels. Using public opinion survey conducted in Busan and Incheon, the empirical analysis displays that political interest and residential satisfaction positively influence citizens' interest in their residence both in Busan and Incheon. However, other factors such as household income, education, job security, a moving experience, regional economic level and the opinion on Seoul centralization have different impacts on Busan and Incheon, respectively.

KCI등재

8공화주의 관점에서 본 시민정치: 마을공동체 사업의 이론적 배경을 중심으로

저자 : 조계원 ( Gye-won Jo )

발행기관 : 인제대학교 민주주의와자치연구소(구 비교민주주의연구센터) 간행물 : 비교민주주의연구 16권 2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221-248 (2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의 목적은 최근 시민정치의 새로운 모델로 주목받아 온 마을공동체 사업의 이론적 배경을 비판적으로 검토하는 것이다. 마을공동체 사업은 공통의 유대감을 상실하고 사회적 관계가 파편화된 공동체를 참여, 협치, 자치라는 원칙에 기초하여 복원하고자 한다. 공화주의 이론의 시각에서 마을공동체 사업을 규범적으로 검토하면서 크게 세 가지 주장을 제시했다. 첫째, 결사체의 증가 또는 결사체 연결망의 확대가 그 자체로 공동체를 형성한다고 보기 어렵기 때문에 비지배 자유라는 규범에 기초한 시민적 우애를 사회적 연대의 자원으로 활용할 필요가 있다. 둘째, 문제해결을 위한 협력적 거버넌스는 시민사회 내부의 대항력을 키우지 않을 경우 시민의 민주적 견제력을 강화시켜주지 못한다. 셋째, 참여 자체를 시민적 역량의 핵심에 두기보다는 공적 또는 사적 권력이 자의적 권력을 행사하지 못하도록 감시하고 견제할 수 있는 능력에 초점을 둘 필요가 있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critically review the theoretical background of the village community projects that have recently been attracting attention as a new model of citizen politics. The village community projects are based on attempts to restore communities that have lost social ties and have been fragmented in social relationships based on the principle of participation, governance and autonomy. From the perspective of republican theory, three main arguments are presented while reviewing the village community project normatively. First, it is difficult to say that the increase of associations or the expansion of association networks lead to community building in itself. It is necessary to form civic friendship based on the norm of non-domination as a resource of social solidarity. Second, collaborative governance does not strengthen the democratic contestation of citizens if it do not raise the countervailing power within civil society. Because collaborative governance can work as an informal procedure that complements democratic legitimacy, the civic capacity to check public decisions and offer alternatives can be weakened. Third, rather than focusing on increasing participation itself, legal and institutional devices should be prepared to guarantee freedom as non-domination of citizens. It is primarily important to establish conditions of social equality so that citizens can interact with each other by looking at each other as equal beings. Furthermore, it is necessary to reduce social exclusion caused by socioeconomic inequality through various policies that can increase equality of access to public spheres.

KCI등재

9부마항쟁 이후 경남의 민주화 운동: 87년 6월 항쟁 전후의 기억과 계승

저자 : 지주형 ( Joo-hyoung Ji )

발행기관 : 인제대학교 민주주의와자치연구소(구 비교민주주의연구센터) 간행물 : 비교민주주의연구 16권 2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249-295 (4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부마항쟁이 경남 지역의 민주화 운동 속에서 어떻게 기억되고 계승되었는지를 살펴본다. 특히 이 글은 경남 지역의 87년 6월 항쟁 전후에 드러난 부마항쟁의 기억을 살펴보고 그것이 지역의 정치발전에 어떠한 영향을 주었는지에 대해서도 살펴본다. 경남의 보수주의와 지역주의는 부마항쟁의 기억을 억눌렀지만, 부마항쟁을 기억하고 계승한 운동정치의 흐름은 1987년 경남 지역의 민주항쟁과 노동운동에 큰 영향을 주었다. 뿐만 아니라 이 흐름은 2000년대 이후에는 경남 지역의 제도정치에서 진보 및 민주화 운동 세력이 교두보를 확보하는데 원동력이 되었다. 그러므로 부마항쟁의 기억은 단순히 억압되었던 것이 아니라 지역에서 민주주의의 싹을 틔우는데 유의미하게 기여했다고 평가할 수 있을 것이다.


This article examines how the Busan-Masan Protests have been remembered and succeeded in and through democratization movements in Gyeongnam during the 1980s and thereafter. In particular, it looks into how the democratic struggles around June 1987 in Gyeongnam mobilized the memories of the Busan-Masan Protests and influenced the regional political development afterwards. Although conservatism and political regionalism repressed their memories, the current of democratic movements that remembered and inherited the Busan-Masan Protests greatly contributed to the June Struggle and the Great Workers' Struggle of 1987 in Gyeongnam. In addition, it became the driving force for securing a bridgehead in institutional politics for progressive and democratic movements in Gyeongnam. It can thus be said that Busan-Masan Protests were not simply forgotten but significantly contributed to the birth of democratic movements in the region.

1
권호별 보기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 | | |
1연안해역에서 석유오염물질의 세균학적 분해에 관한 연구

(2006)홍길동 외 1명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해당 간행물 관심 구독기관

숙명여자대학교 서울대학교 고려대학교 한양대학교 서강대학교
 46
 45
 29
 27
 24
  • 1 숙명여자대학교 (46건)
  • 2 서울대학교 (45건)
  • 3 고려대학교 (29건)
  • 4 한양대학교 (27건)
  • 5 서강대학교 (24건)
  • 6 성균관대학교 (15건)
  • 7 경북대학교 (14건)
  • 8 한동대학교 (14건)
  • 9 연세대학교 (13건)
  • 10 한국외국어대학교 (11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