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시민사회와 NGO update

Civil Society & NGO

  • : 한양대학교 제3섹터연구소
  • : 사회과학분야  >  사회학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반년간
  • : 1599-8568
  • :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1호(2003)~17권1호(2019) |수록논문 수 : 256
시민사회와 NGO
17권1호(2019년 05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개인화 시대의 생활민주화 : 촛불혁명 이후 미투운동과 갑질저항 사례

저자 : 주성수 ( Joo Sung Soo )

발행기관 : 한양대학교 제3섹터연구소 간행물 : 시민사회와 NGO 17권 1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3-40 (3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갑질저항, 미투운동, 비리고발 등으로 개인들이 앞장서는 새로운 시대적 변화는 왜 지금, 어떻게 일어나고 있는가? 개인들이 앞장서 세상을 바꿀 기세로 일어나는 '혁명적' 변화는 개인들이 국가나 시장이나 시민사회에 영향력을 행사하는 변화라는 의미에서 '혁명적'이다. 그래서 지금은 <개인이 바꾸는 세상>인지, 그 추세가 많이 진전되어 거슬릴 수 없는 대세가 된다면, 이것은 87년 민주항쟁 이후 최초의 새로운 '민주화' 패러다임 이동이 될 수 있다. 정치민주화에서 '생활민주화'로의 이동이 아닌지, 평가해볼 만하다.
그런데 이런 <개인이 바꾸는 세상>이라는 변화가 가능해진 시대적 배경이 무엇인지, 우선 여기에 이 연구의 초점을 맞춘다. 2016-17년 촛불혁명이 학계나 전문가들이 논의하는 핵심적인 배경요인이지만, 다른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등 복합적인 요인들에 대한 총체적인 접근(holistic approach)이 필요하다.
이 연구는 생활민주화에 대해 “개인들이 일상생활에서 경험하는 부당함, 부조리에 직접 나서 다른 사람들과 소통으로 공감대를 형성해 문제를 제기하고 해결이나 개선을 위해 직접행동에 나서는 과정”으로 좁은 의미로 정의하며, 생활민주화를 가능하게 했던 시대적 배경요인들에 주목한다. 촛불혁명을 비롯해, IT 혁명, 직접행동주의, 국력신장, 가치관 변화 등 다섯 가지에 초점을 맞춰, 국력신장 → IT혁명 → 촛불혁명 → 직접행동주의와 가치관변화 → 생활민주화로 발전되는 연관성을 제시한다. 그럼에도 갑질추방, 미투운동이 전통적인 권위 중심의 가치관의 장애물을 넘어, 더 나아가 생존의 허들까지 뛰어넘어 진정 의미 있는 변화로 이어질 수 있을지는 불확실하다.


A new era of participation explosion of direct actions led by individuals such as Gap-jil, Mee-Too, whistle-blowing is becoming 'revolutionary' in that participating individuals are attempting to change the state, market and civil society. The current trend of 'individuals changing the world', if strong and sustainable enough to be irreversable, might bring a paradigm shift of democratization : from politics to everyday life.
This study is aimed to analyze the current trend of individualization and democratization of everyday life in terms of major background factors, by taking examples of Gap-jil, MeeToo, whistle-blowing movements in Korea. The 2016-17 'Candle-light Revolution' is seen by many researchers as the major factor of the current revolutionary change in everyday life in particular. The democratization of everyday life is, however, a multi-factor phenomenon and its explanation should be based on a holistic approach.
The literature review suggests a definition of 'democratization of everyday life' as "a process by which individuals raise questions of unfair, immoral, violent experiences, communicate with others to make an issue, and suggest resolutions or improvements by participating in direct actions." This study focuses attention on the analysis of such factors as national development, IT revolution, Candle-light Revolution, direct actions, individual values change. To suggest a conclusion, it is uncertain that the current trend of Gap-jil and MeToo movement by individuals would overcome the huddles of both the traditional value of 'respect for authority' and deeply rooted individual values of survival over self-expression such as Gap-jil or Metoo.

KCI등재

2네트워크 사회의 개인권력과 디지털 노마드 개념에 대한 연구*

저자 : 조희정 ( Cho Hee Jung )

발행기관 : 한양대학교 제3섹터연구소 간행물 : 시민사회와 NGO 17권 1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41-71 (3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정책 수요자나 수동적 소비자에 머무는 것이 아닌 능동적 참여자로 활동할 수 있는 행위자를 '디지털 노마드'로 개념화하고 그 사회구성적 성격을 규명하고자 한다. 디지털 노마드는 '디지털 기기 혹은 네트워크를 이용하여 유동적 삶을 향유하는 다중적 존재'를 의미한다. 이 글은 네트워크사회의 양적인 성과와 기술적 기능의 우수성에만 집착하는 기술 압박 관점을 부정하기 보다는 더 다양한 관점이 보완되어야 한다는 필요성을 바탕으로 디지털 노마드의 활동환경과 속성, 그리고 사회화 과정을 고찰한다.
디지털 노마드의 가치정향은 연결성·이동성·공유성·정보성이 과거보다 강하게 나타나고 있으며, 기술구현방식에 있어서 융합콘텐츠 확산이나 매스셀프커뮤니케이션과 개인 표현의 확산, 그리고 느슨한 이종집단과 크라우드의 신속한 연결네트워크의 특징이 있는 것으로 정리할 수 있다. 그리하여 사회정치적 참여에 있어서 문제 발견으로서 디지털사회혁신이라는 새로운 기여를 진행하고 있으며 메이커운동을 통해 시민의 참여력을 높여 다양한 분야에서의 문제해결력을 높이고 있다.
그러나 새로운 주체와 새로운 기술의 능동적 참여가능성에도 불구하고 전환기에 나타날 수 있는 내외부의 많은 저항을 해결해야 하는 과제도 남아 있다. 특히 해결되기 어려운 갈등 요소로는 가치편향의 문제, 비대면소통의 한계를 극복하고 사회화하는 문제, 유기적 플랫폼 구성의 필요성 문제로 정리할 수 있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conceptualize 'Digital Nomad' who has become an active participant in a policy-making process as opposed to staying merely as a passive policy consumer. Digital Nomad refers to various existence that enjoys a fluid life by using digital equipment or network.
Instead of rejecting the viewpoint of technological advancement and emergence of digital nomad which emphasizes its quantitative accomplishments and performative improvements, this paper explores digital nomad's living environment, characteristics and their socialization process in a firm belief that the embracement of other perspectives will complement the existing one.
The value of digital nomad strongly appears in its connectivity, mobility, commonalityand information provisions. Some of the ways to implement this technology are the spread of convergent contents, mass communication, personal expression and swift network-connectivity that involves loosely arranged double-cohorts and clouds. Therefore, the digital-society revolution contributes to a better participation of ordinary people, and more participation in various areas through the maker movement helps develop better problem-solving mechanisms.
Despite the new entity and more voluntary-participation opportunities in the advent of new technology, some resistance from inside and outside during the transition still remains to be resolved. Some restrictions that make this challenge more difficult to solve are biases of value(or belief), non-face-to-face communication and a need for a highly organic platform structure.

KCI등재

3지역의 생태적 전환: 법적 제도의 전개와 공동자원의 관점

저자 : 홍성태 ( Hong Seongtae )

발행기관 : 한양대학교 제3섹터연구소 간행물 : 시민사회와 NGO 17권 1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73-104 (3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에서는 정부의 지역 정책을 중심으로 지역의 생태적 위기와 생태적 전환에 대해 살펴보고자 한다. 정부의 지역 정책은 국토 정책과 환경 정책을 기본으로 한다. 지역이라는 지리적 실체는 다양하게 파악되고 여러 지역 정책들에 의해 변형되고 있다. 이 지역 정책들의 관계와 구조가 지역의 발전에서 관건적인 의미를 갖는다. 이런 관점에서 지역의 생태적 위기와 전환에 대해 살펴보고, 공동자원 연구에서 제시되는 대안을 검토해서 정책적 과제를 제안하고자 한다. 엘리노어 오스트롬의 연구는 공동체가 공동자원을 잘 지키고 유지될 수 있다는 사실을 밝혔다. 이로써 그녀는 공동체가 주변의 자연을 잘 지킬 수 있다는 것을, 즉 기업과 정부가 아닌 공동체가 자연을 지키는 중요한 주체일 수 있다는 것을 밝혔다. 그러나 공동체의 한계도 명백하다. 이 점에서 공동체의 '설계 원리'뿐만 아니라 그것이 놓여 있는 '다층적 수준'에도 주의하지 않으면 안 된다. 더욱이 한국처럼 개발국가의 문제를 안고 있는 곳에서는 개발국가의 개혁이 공동체의 활성화를 위한 중요한 조건이 된다.


In this article, I will examine the ecological crisis and ecological transition of the region, focusing on the local policy of the government. The local policy is based on the national land policy and the environmental policy. The geographical reality of the region is being variously understood and transformed by various regional policies. The relationship and structure of these regional policies have a key meaning in the development of the region. From this point of view, we will look at the ecological crisis and transition of the region and look at alternatives presented in the Common Resources Research and propose the policy issues. The study of Elinor Oström revealed that the community can be well protected and maintained by itself. By this she has shown that the community can keep the nature around it, that is, the community, rather than the enterprise and the government, can be an important subject to preserve nature. But the limits of the community are also clear. In this respect, we must pay attention not only to the 'design principles' of the community, but also to the 'multiple levels' in which it lies. Moreover, where there is a problem of the developmental state like Korea, reform of the developmental state is an important condition for the activation of the community.

KCI등재

4국가와 시민사회의 항일연합항전 :'패치워크 역사 접근방법'을 통한 3·1운동의 재해석을 중심으로1)

저자 : 김종욱 ( Kim Jong-wook )

발행기관 : 한양대학교 제3섹터연구소 간행물 : 시민사회와 NGO 17권 1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105-135 (3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논문의 목적은 2019년 3·1운동 100주년을 맞이하여, 3·1운동이 일어난 원인을 분석하고 이 운동이 시민사회(백성)와 국가(고종)의 항일연합항전의 역사 속에서 가능했다는 점을 밝히려는 것이다. 3·1운동 촉발의 직접적 계기는 세계적인 민족자결주의 흐름의 국내 유입·확산이라는 환경 속에서 발생한 고종의 독시(毒弑)였다. 일제가 고종을 독시한 이유는 파리강화회의 밀사 파견과 북경 망명을 준비했기 때문이다. 이 논거를 확인하는 차원에서 비폭력 저항운동의 기초가 되었던 대한독립의군부와 「관견」 검토, 3·1운동의 중심 네트워크가 되었던 천도교에 대한 검토, 고종의 파리강화회의 밀사파견과 북경 망명 계획에 대한 검토, 일제에 의한 고종의 독시와 이에 대한 백성의 공분과 독립에 대한 열망을 검토했다. 이상의 검토를 통해 1919년 3·1운동은 일제에 병탄된 대한의 독립을 준비하려는 고종의 중장기적 준비로서 대한독립의군의 창설로 시작되어, 나라 잃은 백성들의 공분과 독립의 열망이 결합되었고, 이 과정에서 고종은 대한의 독립을 위해 파리강화회의 밀사 파견과 해외망명정부 수립을 준비하다가 일제에 의해 독시되었고, 이에 공분한 백성이 일제에 맞서 비폭력 저항을 전개했으며, 그 근간은 동학의 삼백만 네트워크였다는 것이다.


The purpose of this article is to analyze the causes of the 3·1 movement and to define that this movement was possible in the history of Anti-Japanese War of civil society(people) and nation(Kojong). The direct cause of the 3·1 movement was the poisoning of Kojong that occurred in the environment of the global influx of National self-determinationism. The reason why Japan was poisoning Kojong is that it dispatched a courier to the Paris Peace Conference and prepared for asylum government in Beijing. In order to confirm this argument, a review of the 'Dokripeuikumbu' and the 『gwangyeon(管見)』, which was the foundation of the nonviolent resistance movement, the review of the Cheon'do-gyo, which became the central network of the 3·1 movement, and reviewing the poison of Kojong by the Japanese imperialists and people's desire for independence. In 1919, the 3·1 movement began with the establishment of the 'Dokripeuikumbu' as a medium and long-term preparation of Kojong to prepare for the independence of Korea, during this process, Kojong was poised by the Japanese imperialists in preparation for the independence of Korea, dispatching a courier to the Paris Contingency Conference and establishing an asylum government. The people, who were united by it, developed nonviolent resistance against the Japanese imperialism. It is based on three million networks of Donghak.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문화예술노동연대(이하:문예동)에 참여하고 있는 예술노동자들의 인터뷰와 각종 자료들을 기반으로 그간 문예동이 추구해온 문화예술인 이해대변 활동을 검토해 보았다. 우선 예술노동자들의 노동권 확보라는 조직의 기본 목표가 현장예술인들에게 어떠한 방식으로 해석되고 받아들여지는 가에 대해 인터뷰를 통해 살펴보았고, 이후 추상적인 예술노동의 개념으로부터 벗어나 보다 효율적인 운동의 전략으로서 구체적인 의제인 '예술인 고용보험 도입'을 선택하게 되는 과정을 추적해 보았다. 문예동은 예술은 곧 노동이라는 추상적인 논의에서 벗어나 실제로 예술인들의 생존권을 보장할 수 있는 제도인 '예술인 고용보험' 도입을 주요 전략적 목표로 삼고 이를 관철하기 위해 예술인들의 노동자성을 주장해 나가는 과정에서 예술인들로 하여금 자신들의 정체성에 대해 생각해 보는 계기를 만들어 가는 방식으로 이해대변 전략을 구성해 간 것으로 볼 수 있다. 그리고 지금 시점에서 예술인 고용보험 도입 이라는 그들의 전략은 성공한 것으로 평가된다.


This paper purposes to examine the activities for representing the interests of artists which was organized by the Solidarity of Culture and Art Workers(SCAW) through analyzing the interviews with artists, statistics collected by the government and documents produced by the SCAW. By interviewing with general artists, I looked at the ways in which artists understand the fact that they should be recognized as workers because the SCAW tried to conceptualize “artwork” or “art as labor” in order to achieve their organizational goal. By examining various documents, I found that the SCAW switched their organizational strategies from building the concept of “artwork” which was somewhat vague as organizational strategies to enacting “Employment Insurance for Artists” which was more easy for general artists to accept as a goal of organizational activities. In fact, the SCAW made artists rethink their identities as “art workers” through adopting a strategy to enact “Employment Insurance for Artists” because only employed workers could benefit from the employment insurance according to the Korean labor policies. In this process, artists came to claim to be workers who were illegible for the employment insurance. The SCAW made an effort to produce an proper plan of employment insurance for artists and it's changed strategy seemed successful.

KCI등재

6시민권의 정치와 헌법: 기본권의 주체를 중심으로

저자 : 정인경 ( Chung In Kyoung )

발행기관 : 한양대학교 제3섹터연구소 간행물 : 시민사회와 NGO 17권 1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175-206 (3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시민권의 정치의 관점에서 헌법 상 기본권의 의의를 규명하고 현행 헌법의 기본권과 관련된 쟁점을 그 주체 문제에 초점을 맞춰 살펴보고자 한다. 현행 헌법에서는 보편적 인권의 실효적 보장을 위한 기본권의 주체가 국민으로 명시되어 있다. 이는 애초에 기본권이 토대로 삼고 있는 원리로서 인권의 보편주의에 충실하지 못할뿐더러 점점 더 증가하고 있는, 우리 옆에 살면서 노동을 비롯한 다양한 인간적 활동을 통해 사회에 기여하는 이웃을 비국민이라는 이유로 차별하고 배제함으로써 최소한의 인간성조차 부정하는 상황을 방치할 가능성이 있다. 본 논문은 이러한 문제를 현대 민족국가의 수립과 더불어 나타난 인권과 시민권의 역설로 소급하여 검토해볼 것이다. 결론적으로 민족적 시민권의 모순이 심화되는 오늘날 변화하는 상황에 걸맞은 철학적·윤리적 혁신의 가능성을 기본권의 주체 문제를 중심으로 사고해보고자 한다.


This paper seeks to clarify the significance of fundamental rights in the Constitution and examine the subject of the fundamental rights from the perspective of the politics of citizenship. In our Constitution, the subject of the fundamental human rights is for the the people as a nation. This is likely to deny the humanity our neighbors who live next to us and contribute to society through various human activities on the grounds that they are not our nation. This paper will review these issues as the paradoxes of human rights and citizenship as nationality which have emerged in conjunction with modern nation-states. In conclusion, this paper suggests to revise the subject of fundamental rights from the people as a nation to every person.

1
권호별 보기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 | | |
1연안해역에서 석유오염물질의 세균학적 분해에 관한 연구

(2006)홍길동 외 1명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해당 간행물 관심 구독기관

한신대학교 연세대학교 고려대학교 서울대학교 경희대학교
 92
 79
 77
 60
 48
  • 1 한신대학교 (92건)
  • 2 연세대학교 (79건)
  • 3 고려대학교 (77건)
  • 4 서울대학교 (60건)
  • 5 경희대학교 (48건)
  • 6 성균관대학교 (43건)
  • 7 한양대학교 (38건)
  • 8 한국행정연구원 (34건)
  • 9 세종대학교 (31건)
  • 10 이화여자대학교 (24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