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동화와 번역 update

Folktale and Translation

  • : 건국대학교 동화와번역연구소(구 건국대학교 중원인문연구소)
  • : 인문과학분야  >  기타(인문과학)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반년간
  • : 2093-1700
  • :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0호(2001)~38권0호(2019) |수록논문 수 : 444
동화와 번역
38권0호(2019년 12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윤복진의 필명 연구

저자 : 류덕제 ( Ryu Duckjee )

발행기관 : 건국대학교 동화와번역연구소(구 건국대학교 중원인문연구소) 간행물 : 동화와 번역 38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13-39 (2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일제강점기 윤복진은 많은 양의 동요(동시)를 발표하면서 여러 가지 필명을 사용하였다. 작가의 필명을 제대로 확인하지 못하면 작가연보 또는 작품연보가 부실해지고, 부실한 연보를 바탕으로 한 연구 또한 부실을 면치 못하게 된다.
지금까지 윤복진의 필명으로는 김수향(金水鄕), 김귀환(金貴環), 파랑새 등이 밝혀졌다. '김수경(金水卿)'을 필명이라 한 경우도 있으나, 이는 '金水鄕'의 '향(鄕)'을 '경(卿)'으로 오식한 것일 뿐이다.
최근 필자는 지금까지 밝혀지지 않은 윤복진의 필명이 더 있음을 알게 되었다. 새로 확인한 필명으로는 김수련(金水蓮), 가나리아(대구 가나리아회, 등대사 가나리아), 백합화(百合花)(등대사 백합화), 등대사 목동(燈臺社牧童) 등이 있다. 이 이름으로 발표된 작품은 도합 15편 가량 된다.
윤복선(尹福善)과 윤복향(尹福香)이란 이름으로도 발표한 작품이 있다. 그러나 이는 여동생의 이름을 차용한 것으로 보는 것이 맞다. 따라서 '尹福善'과 '尹福香'은 필명이라 하긴 어렵고, 차명하여 작품을 발표한 경우라 해야 할 것이다. 이 이름으로 발표된 작품은 5편가량 된다.
새로 밝혀낸 필명과 차명으로 발표된 작품이 20편가량 된다. 일제강점기 동요작가의 작품으로 20편이라면 적지 않은 양이다. 따라서 윤복진 연구에서는 새로 밝혀낸 필명으로 발표된 작품들도 포함하여야 할 것이다.


During the Japanese colonial period, Yoon Bok-jin published a large number of children's poems and children's songs. He published not only under his name 'Yoon Bok-jin', but used various pen names. Without accurately identifying the author's pen name, the task of archiving his bibliography is bound to be incomplete. Any research based on such incomplete archive would also suffer in quality.
Until now, the known pen names of Yoon Bok-jin included Kim Soo-hyang, Kim Gwi-hwan, and Parangsae. Kim Soo-gyeong was once recognized as a pen name, but this is a misinterpretation-mistaking 'Hyang(鄕)' from '金水鄕' for 'Gyeong(卿)'-rather than a separately coined pen name.
Recently I have discovered yet more pen names of Yoon Bok-jin that were so far unknown. These names include Kim Soo-ryeon, Ganaria, Baekhaphwa, and Deungdae-sa Mokdong. Works published under these names sum up to around fifteen pieces.
Some works were also published under the name, Yoon Bok-seon and Yoon Bok-hyang. It would be more apt to see these names as having used his younger sister's name, however. Therefore Yoon Bok-seon and Yoon Bok-hyang would not qualify as pen names, and rather a borrowing of names. Around five pieces of works were published under these names.

KCI등재

21950년대 김진수의 아동극과 교육적 성과 연구

저자 : 박영기 ( Park Younggi )

발행기관 : 건국대학교 동화와번역연구소(구 건국대학교 중원인문연구소) 간행물 : 동화와 번역 38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41-66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김진수는 한국전쟁으로 황폐했던 1950년대에 본격적으로 아동극을 창작했다. 그는 희곡 창작과 평론 활동을 병행하였으며, 1960년대 중학교와 고등학교 국정국어교과서에 희곡론(연극론)을 싣게 된다. 그는 한국문학사에서, 1930년대에 데뷔한 정통 극작가로 인정을 받고 있으며, 60편이 넘는 평론을 쓴 연극 평론가, 교육자로서도 인정을 받았다. 1950년대 아동극 분야에서 그가 기울인 노력은 큰 것이었다. 『동아일보』, 『어린이』, 『소년세계』에는 주로 아동극을 발표하였고, 『학원』, 『자유문학』에는 청소년극을 발표하였다.
그는 아동극의 교육적 측면에 주목하여 등장인물의 수를 많게 하여 다수의 아이들이 직접 연극에 참여할 수 있도록 희곡을 구성하였으며, 짧은 극이라도 고전적인 연극의 구조에 맞도록 최대한 노력하였다. 아동극에서는 어려운 전쟁 시기를 극복해 가는 어린이들에게 따뜻함을 주는 결말로 마무리를 하였고, 직접 그린 무대장치를 수록하여 어린이들이 쉽게 연극을 할 수 있도록 배려하였다. 청소년극에서는 돈이 없어서 학교에 가지 못하는 불우 청소년을 공통적으로 등장시켜서 당시대의 고뇌를 잘 표현했고 이를 희망적으로 마무리했다.아동극에 대한 관심은 다수의 평론에도 잘 나타난다. 그는 연극의 교육성을 강조하면서 학교극의 교육적, 정서적 측면에 주목하였다. 그는 배우가 아닌 아마추어 학생들이 연극을 통해 훈련되고 성장할 수 있는 측면에 대해 늘 고민하는 창작자이자 교육자, 평론가였다.


Kim Jin-su created a children's play in an earnest way in the 1950s, when it was devastated by the Korean War. He created and reviewed plays, and published them in the Korean language textbooks of middle and high schools in the 1960s. He is recognized as an orthodox playwright who debuted in the 1930s in the history of Korean literature, and as a drama critic and educator who had written more than 60 reviews. His efforts in the field of children's play in the 1950s were great. He mainly published children's plays at Dong-A Ilbo, Children and Boys' World, while he published youth dramas at Hagwonand Free Literature.
He focused on the educational aspect of children's play, making the number of characters large so that a large number of children could participate in the play themselves, and making every effort to fit the structure of the classical play. Children's plays wrapped up with a warm ending for children overcoming difficult times of war, and he encouraged the children to play the play easily by preparing his own drawn stage settings.In the youth drama, he well expressed the agony of the time and concluded it with hope by presenting a poor teenager who doesn't have enough money to go to school in common. His interest in children's plays is well illustrated by many reviews. He emphasized the educational and emotional aspects of the school play while emphasizing the educational nature of the play. He was a creator, educator and critic who was always agonizing about the aspects of how amateur students, not actors, could grow and be trained through play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구어체에서 빈번하게 발견되는 담화표지가 언어적 표현이며 지시적의미를 갖고 있지는 않지만 담화 차원에서 새로운 의미를 갖게 된다는 점을 밝히고 있다. 영어와 한국어 양 언어에서 다양한 차원의 담화표지에 대한 연구가 이루어졌지만, 양 언어 간의 번역 상황에서 담화표지의 번역에 대한 연구는 많이 이루어지지 않은 것이 사실이다.
본 연구는 2013년 개봉된 영화 <어바웃 타임>의 대사에서 다양한 담화표지의 사용에 대해 분석하고, 그 중 가장 빈번하게 나타났고, 주인공의 성향을 드러내는 주요 표지로 작용한 'well'과 'you know'를 중심으로 한국어 자막에서 이들 담화표지가 어떻게 번역되었는지 고찰해보고자 한다. 
분석 결과 이전의 담화 표지 연구 결과와 유사하게 로멘틱 코미디인 본 영화에서 다양한 담화표지 사용 양상을 확인할 수 있었고, 가장 빈번하게 등장한 'well'의 경우 주로 문두에서 출현했으며, '머뭇거림'의 표지로 가장 많이 기능하고 있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또한, 이와 같은 담화표지의 사용은 주인공의 성격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본 연구는 또한 시공간의 제약, 텍스트적 맥락 및 시청각적 맥락을 고려하여 생략된 담화표지 번역에 대한 대안 제시를 시도했다.


This case study analyzes that discourse markers are linguistic expressions, frequently observed in the spoken language, which do not have a propositional meaning but carries a new meaning at the discourse level. A lot of research has been done on discourse markers in various dimensions both in English and Korean, but there is not much research on their translation between the two languages. This study aims to examine the uses of diverse discourse markers in the lines of the movie About time(2013) and analyze how they are translated in the subtitle, focusing on 'well' and 'you know' which are the two most frequently spotted discourse markers in the movie script and at the same time play a significant role in demonstrating major characteristics of the main characters. The findings of this study demonstrate that diverse discourse markers were found in the lines of this romantic comedy movie and similar with previous research on discourse marker translation, most of the discourse makers were omitted in translation and the most frequent discourse marker 'well' mainly appeared in the beginning of a sentence and most frequently served as a 'hesitator,' which showed the usage of discourse marker can be related with characteristics of the main character. This study also attempts to provide translation alternatives to discourse markers that are omitted in translation in consideration of textual and audiovisual contexts as well as temporal and spatial constraints.

KCI등재

41930년대 과학교양과 소년과학잡지 『백두산』

저자 : 정진헌 ( Jeong Jinheon )

발행기관 : 건국대학교 동화와번역연구소(구 건국대학교 중원인문연구소) 간행물 : 동화와 번역 38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93-116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1930년대 신문 및 잡지를 중심으로 당대 아동을 위한 과학교양과 이를 위한 노력의 일안으로 발간된 소년과학잡지 『백두산』에 대해 살펴보았다. 20년대까지 신문이나 잡지에 간헐적으로 소개된 과학지식은 30년대 들어 기성세대들의 아동에 대한 과학지식의 보급과 연구에 힘입는다. 
아동문단에서는 염근수, 김태오 등이 조선의 미래를 위해 발명과 발견과 같은 과학의 중요성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또한 이백규, 박길용 등은 조선 아동들에게 유년부터 독서, 관찰, 실험 등의 과학교육을 실시함으로써 그들의 과학적 연구의 태도를 양성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보았다. 이에 발맞추어 소년문예단체들은 독서회 및 토론회를 통해 과학지식을 배우고 연구하는 계기를 마련했다.
그리고 ≪조선·동아일보≫는 '아동과학'란을 통해 자연과학에 대한 지식을 제공함으로써 아동들에게 과학상식 제공 및 연구에 공헌을 했다. 아동문단에서도 20년대 중반부터 창작되었던 과학동화를 계승, 전문적인 지식을 쉽고 재미있는 이야기 방식을 통해 아동들에게 전해 주었다.
1930년 10월 백두산이학회가 발간한 『백두산』은 창간호부터 시각적 이미지를 중시하며, 아동들에게 과학에 대한 다양한 지식을 제공했다. 아동문단 작가뿐만 아니라 자연과학의 전문가들을 참여시켜 잡지의 내실을 기했다. 그리고 현상공모, 지사모집, 담화실 등을 통해 많은 독자를 확보해 나갔다. 1931년 4월 편집 주간이었던 염근수의 퇴사로 양재응이 편집 주간을 맡은 이후 잡지는 과학 잡지의 편집 방향을 일반 문예지로 선회한다. 아동 독자들의 연이은 참여로 발전해 가던 잡지는 아쉽게도 5·6월호를 마지막으로 종간한다. 비록 짧은 기간 6권의 잡지 발간에 그쳤지만, 아동들에게 강한 민족의식을 길러주고, 과학지식 보급 및 과학적 탐구심을 고취하는 소임을 다했다고 볼 수 있다.


This study examined science culture for children of those days focusing on newspapers and magazines of the 1930s and children's science magazine Baekdusan, released as part of efforts for this. Scientific knowledge was intermittently introduced by newspapers or magazines until the 20s, but the spread of and research on scientific knowledge for children began to be boosted by the older generations in the 1930s.
Yeom Geun-soo, Kim Tae-oh, etc. from children's literary circles emphasized the importance of science, such as inventions and discoveries for the future of the Joseon Dynasty. Also, Lee Baek-gyu, Park Gil-yong, etc. claimed that it was important to foster children's attitudes towards scientific studies by providing Joseon children with science education, including reading, observations and experiments in their childhood. To meet the needs of the times, juvenile literature groups laid the foundation to learn and study scientific knowledge by organizing reading clubs and debate forums. 
In addition, Chosun·Dong-A Iibo made a contribution to the delivery of scientific common sense to children and its research by providing knowledge about natural sciences through the 'children's science' columns. Even children's literary circles inherited science fairy tales that had been created since the mid-20s and conveyed professional knowledge to children by changing it to easy and interesting stories.
Paying attention to visual images along with the first publication, Baekdusan, published by Baekdusan Natural Sciences Society in October 1930 provided children with diverse knowledge of science. In order to enrich the substance of the magazine, they employed not only with writers from children's literary circles but also experts in natural sciences. They also attracted a lot of readers holding essay writing contests, recruiting managers of its branches and opening a discussion lounge.
After the resignation of Yeom Geun-soo, who was an executive editor in April 1931, Yang Jae-eung held the post and the magazine switched its editing direction from a science magazine to a general literary magazine. The magazine was developing with consecutive participations of child readers, but sadly, it ceased with the May and June issues.
Although only six issues were published during a short period of time, this magazine fulfilled all of its duties to implant strong natural consciousness in children, spread scientific knowledge and inspire the spirit of scientific inquiry.

KCI등재

5라트비아 리가의 창업주 크리스탑스의 전설에 나타난 보호자의 형상 연구

저자 : 조홍윤 ( Cho Hongyoun )

발행기관 : 건국대학교 동화와번역연구소(구 건국대학교 중원인문연구소) 간행물 : 동화와 번역 38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117-134 (1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는 국내에서 아직 본격적으로 다루어진 적이 없는 라트비아의 설화 크리스탑스 전설을 대상으로 그 서사적 함의를 구명하고자 한 것이다. 전설의 주인공 크리스탑스는 라트비아의 수도인 리가를 세운 영웅으로서, 그의 도시 창건에 얽힌 내막을 담은 이 이야기는 곧 라트비아의 건국 설화로서도 의미를 지닌다. 이 이야기가 가치로운 점은 일반적인 건국 영웅의 서사시에 비하여 창업주의 자격에 대한 민중의 원형적 인식이 비교적 선명하고 구체적으로 나타난다는 점이다. 이 서사에 제시된 창업주의 자격은 굳건한 보호자로서의 형상으로 응결된다. 거칠게 요동치는 강물로 표상되는 세계의 격랑을 거슬러 자신이 이루어낸 집단을 어깨에 짊어지고, 오직 자신에게 속한 구성원들을 지키고자 하는 일념으로 도저히 견딜수 없는 걸음을 굳건하게 내딛는 모습이다. 바로 그러한 보호자의 형상이야말로 민중이 원하는 창업주의 모습이며, 민중의 보호자를 자처하는 오늘날의 지도자들로 하여금 스스로를 돌아보게 할 거울이다. 또한 현실의 다양한 집단 속에서 창업주이자 구성원으로서, 보호자이자 피보호자로서 역할하고 있는 우리가, 집단의 주체로서 바로서기 위한 자세와 지향을 제시하는 전범이 될 것이다.


The purpose of this research is to clarify the implications of Legend of Kristaps, Latvian tale, which has not been dealt with in Korea yet. Kristaps is the hero who founded Riga, the capital of Latvia, and his story of founding this city is also meaningful as a founding tale of Latvia. It is worth noting that the story's archetypical perception of the founder's qualifications is relatively clear and specific compared to general epic of the founding hero. The founder's qualifications presented in this narrative are condensed in the eidos of a unshakable guardian. It is the image of him who takes his own group on his shoulders and takes an unbearable step against the wildly tossing world with the intention of defending his own group. It is the image of the entrepreneur that the people want, and the mirror that will make them look back on themselves. It is also an example for us who act as a founder, member, protector and ward in various groups of reality to set the attitude and direction to stand as the subject of a group.

KCI등재

6『두 개의 달을 걷다』에 나타난 스토리텔링 전략

저자 : 홍은택 ( Hong Euntaek )

발행기관 : 건국대학교 동화와번역연구소(구 건국대학교 중원인문연구소) 간행물 : 동화와 번역 38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135-164 (3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샤론 크리치의 『두 개의 달을 걷다』는 이야기 속 이야기이고 이야기들에 관한 이야기이며 여행의 기록이자 이 모든 것을 하나로 합쳐놓은 청소년소설이다. 크리치는 뉴베리상을 수상한 이 작품으로 장기간에 걸친 베스트셀러 작가가 되었다. 이 작품이 지속적으로 독자들의 관심과 사랑을 받은 이유는 작가가 스토리텔러로서 스토리텔링에 담겨야 할 필수요소 네 가지 즉, 메시지, 등장인물, 갈등, 플롯 등을 효과적으로 상호침투 시키는 스토리텔링 전략을 사용했기 때문이다. 작품에서 스토리텔링의 네 가지 필수요소들이 각각의 특성을 명확하게 드러내면서도 치밀한 전략에 의해 유기적으로 혼합될 때 그 작품은 흥미롭고 가치 있는 이야기로 거듭나게 된다.
작품에서 주인공 샐은 엄마를 찾아가는 여행에서 친구 피비의 이야기를 조부모에게 들려준다. 그 과정에서 피비의 이야기 뒤에 자신과 엄마의 이야기가 숨어있다는 것을 깨닫는다. 샐은 이야기 속에서 이야기를 하는 스토리텔러인 셈이다. 작품의 화자이기도 한 샐은 결국 작가 샤론 크리치의 페르소나이다. 따라서 샐이 해나가는 스토리텔링은 곧 크리치의 것이라 할 수 있다. 크리치가 스토리텔링의 필수요소 네가지를 통해 정교하고 치밀하게 구사하는 스토리텔링 전략은 『두 개의 달을 걷다』를 호기심과 흥미를 자극하는 작품으로 만들어 독자들을 매혹시킨다.


Sharon Creech's Walk Two Moons is a story within a story. a story about stories, a travelogue, and a young adult novel all rolled into one. Creech became a long-term best-selling author who won the Newbery Award with the work. The reason why the work has continuously received readers' attention and love is because the writer as storytellers used the storytelling strategy to effectively interpenetrate four essential elements, such as messages, characters, conflicts and plots, which should be included in storytelling. When the four essential elements of storytelling in a work are organically blended by meticulous strategies, while clearly revealing their respective characteristics, the work becomes an interesting and valuable story.
In Walk Two Moons, the main character Sal tells the story of her friend Phoebe to his grandparents on a trip to his mother. In the process of storytelling, she realizes that the story of herself and her mother is hidden behind Phoebe's. Sal is a storyteller who talks in a story. Sal, who is also the narrator of the work, is ultimately its author Sharon Creech's persona. So the storytelling that Sal does is what Creech does. Her sophisticated and meticulous storytelling strategy, through four essential elements of storytelling, enthralls readers by making Walk Two Moons a curious and interesting work.

1
권호별 보기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 | | |
1연안해역에서 석유오염물질의 세균학적 분해에 관한 연구

(2006)홍길동 외 1명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해당 간행물 관심 구독기관

성균관대학교 한국교원대학교 이화여자대학교 한국외국어대학교 서울대학교
 41
 30
 19
 16
 15
  • 1 성균관대학교 (41건)
  • 2 한국교원대학교 (30건)
  • 3 이화여자대학교 (19건)
  • 4 한국외국어대학교 (16건)
  • 5 서울대학교 (15건)
  • 6 건국대학교 (14건)
  • 7 한국방송통신대학교 (10건)
  • 8 한밭도서관 (9건)
  • 9 중앙대학교(서울) (9건)
  • 10 고려대학교 (8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