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한국사론 update

  • : 서울대학교 국사학과
  • : 인문과학분야  >  한국사
  • :
  • :
  • : 연속간행물
  • : 연간
  • : 1229-5280
  • :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0호(1973)~66권0호(2020) |수록논문 수 : 449
한국사론
66권0호(2020년 09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166권 목차

저자 : 서울대학교 국사학과

발행기관 : 서울대학교 국사학과 간행물 : 한국사론 66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0-0 (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2고려전기 무산계(武散階)와 향직(鄕職)의 수여 배경과 운용

저자 : 배재호 ( Bae Jae Ho )

발행기관 : 서울대학교 국사학과 간행물 : 한국사론 66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46 (4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고려전기 무산계와 향직의 제도 간 차이점을 밝혀 각 제도에 대한 이해를 넓히고자, 두 제도가 정비된 시대적 맥락을 거란과의 전쟁을 중심으로 살펴본 것이다.
거란의 1차 침입을 계기로 기존의 최승로 계열 대신 서희 계열이 정국을 주도하게 되었다. 서희 등은 고려의 전통과 현실을 존중하는 가운데 중국의 선진 문물을 수용하려는 성향을 지니고 있었고, 이들이 주도한 995년의 제도 개편 역시 그러한 방향으로 추진되었다. 이러한 정치적 환경 변화와 맞물려, 영향력 있는 재지세력 곧 호장들에 대한 정책 방향 또한 그동안의 억제 일변도에서 포섭과 관리로 바뀌게 되었다.
무산계 또한 호장들을 예우하고 통제하기 위한 수단으로서 995년에 도입되었다. 나말여초에는 내조하거나 상경한 성주들에게도 중앙 관원과 마찬가지로 초기관계가 주어졌었으나, 문산계 도입 이후로 재지세력은 중앙 관원과 官階 면에서 구분되어 있었다. 서희 계열은 문산계와 동격인 무산계를 도입하여, 진봉하는 호장들에게 수여해 그들의 官階 욕구를 충족시킴으로써, 이후 거란과의 전쟁에서 그들의 협조를 이끌어내면서도 중앙 관원과 재지세력의 官階를 구분하는 기존의 흐름을 이어갈 수 있었다. 예우하되 구분한다는 비슷한 맥락에서 우수한 기술자를 확보하고자 일부 工匠과 樂人에게도 그들의 진로를 제한하는 한편으로 무산계가 수여되었다. 도입 직후에는 일시적으로 국초의 장수나 80세가 넘은 노병에게 무산계가 수여되기도 하였다.
한편 문무산계의 정비로 官階로서의 기능을 상실한 초기관계는 현종대 들어 鄕職으로서 유공자들의 수고를 위로하는 대규모 포상 수단으로서 새롭게 기능하게 되었다. 지지기반이 약했던 현종으로서는 실질적인 혜택을 내려 충성을 얻어낼 필요가 있었고, 게다가 거란과의 전쟁이 본격화되며 포상을 받아야 할 군공자들이 대거 늘어나고 있었다. 이에 관직이나 官階의 남발을 막고 신분 사회의 위계질서를 지키기 위해, 이름만 남았던 향직이 주된 대규모 포상 수단이 되었다. 자연히 향직은 무산계에 비해 가치가 떨어졌고, 특히 관직이 없는 자들에게는 관직 없이 향직만 수여되었으며, 승진해서 경제적인 혜택을 얻는 일도 드물었다. 하지만 향직을 통해 관원부터 일개 民까지 같은 포상 체계에 포함시킴으로써, 피지배층을 위로하고 국가에 협조하도록 하는 효과가 있었다.
거란과의 전쟁을 이겨내며 고려의 국제적 위상이 높아지고 外國人들의 來朝가 증가하면서, 독자적인 천하관을 재정립한 고려는 여진추장 등 蕃臣에게 수여할 무산계를 宋制를 참고해 새롭게 정비하였다. 단 탐라왕족에게는 外國人임에도 內地人과 같은 계통의 무산계가 수여되었는데, 이는 탐라국이 여진부족과 달리 국초부터 독립적인 위상을 갖고 있었고, 이후로도 고려와 지속적인 우호관계를 맺어온 결과였다. 탐라왕족 중에서도 星主, 王子에게는 종5품 이상 무산계를 제수하여 호장들보다도 예우하였으며, 여진추장들에게 수여된 무산계 역시 향직과 달리 획득하기 어려운 모습을 보인다.
요컨대 고려전기 무산계는 문산계를 줄 수 없지만 그에 준하는 예우가 필요한 자에게 수여되었으며, 향직은 유공자들의 노고를 위로하고 독려하는 의미에서 대규모 인원에게 수여되었다는 차이가 있다.


This paper studies the differences in the background to conferment and management of Musangye with those of Hyangjik in the historical context of the early Goryeo wars with the Khitan.
The first invasion by the Khitan let Goryeo government embrace the registered local leaders, hojang, with the rank for soldiers, Musangye, which was equivalent to the rank of officials, Munsangye, in preparation for re-invasion. So Musangye was conferred as a special treatment to non-official ones to follow officials. For limited superior craftmen and musicians, Musangye was conferred to them too.
Meanwhile, since the second invasion by the Khitan, a lot of prize giving had often occurred, because King Hyeonjong of Goryeo managed to establish his legitimacy and frequent battles with Khitan produced many men of merit. Instead of actual titles, to prevent chaos in society, Hyangjik, the old rank system and then nominal title in Goryeo, was conferred on men of merit as a reward for their efforts.
As Goryeo won their wars against the Khitan, they rose in international and received diplomatic visits from foreign leaders, such as the Jurchen chiefs and members of the Tamna royal family, whom the Musangye were conferred. Even though they received ranks by two different rank systems because of their own relationship with Goryeo each, all Musangye conferred supported their dominance among themselves.

3영조대 균역법의 재정사적 의미

저자 : 서현배 ( Seo Hyeon Bae )

발행기관 : 서울대학교 국사학과 간행물 : 한국사론 66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47-78 (3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균역법 입안자들은 감필로 인한 세수 감소분을 채워준다는 명목으로 급대를 시행했는데 그 대상은 병조와 삼군문을 중심으로 제한되었다. 이는 능동적인 선택의 결과였다. 균역법 제정 전후로 포목 1필의 시가가 공정가보다 낮아 감필로 인한 세수 감소분(포목, 쌀)은 급대 재원에서 큰 비중을 차지했던 錢 수입으로 대부분 충당할 수 있는 수준이었다. 조정에서는 균역법 시행 이전부터 군포의 공정가와 시가 사이에 차액이 발생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다. 입안자들은 감필을 통해 포와 쌀 수입을 줄이는 대신, 급대 재원에서 전 수입을 확보해 세수감소분을 충당하면서도 급대 대상은 제한한 것이었다.
균역법 급대의 이면에는 조정이 급대 대상 기관의 재정을 통제하고자 했던 의도가 있었다고 판단된다. 이는 급대 수량을 엄격하게 제한한 사실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급대 대상 기관들은 입안자들이 정한 수준에서 수입을 통제받으며 수입 일부를 균역청에 의존할 수밖에 없는 상황에 처하게 되었다. 감필로 인한 세수 감소분을 대부분 충당하면서도 급대 대상을 엄격히 제한한 결과, 조정에서는 안정적으로 확보한 물자를 바탕으로 확실한 형태의 통제를 기대할 수 있었다고 판단된다.
한편, 입안을 주도한 핵심 실무자들은 영조와 연혼관계를 통해 직접적으로 관련이 있는 인물들이거나, '탕평' 정국을 이끈 핵심 인물들과 연혼관계, 친척관계로 엮인 인물들이었다. 이들은 균역법에 강한 집념을 보인 국왕의 뜻을 적극적으로 따를 만한 인물들이었다. 균역법은 개별 분산적인 재정권이 국왕의 의중에 따라 통제되어가는 과정을 전형적으로 보여준다.


When Gyunyŏkbŏp(均役法, the act reducing commoners' military tax) was adopted, policy makers knew that there was a difference between the official price and market price of cotton cloth. Policy makers were able to make up almost all of the deficit which resulted from reducing the tax on commoners, whose means of payment was typically cotton cloth. Because they collected sufficient coins from resources that were obtained through this act. Nevertheless, financial support was provided for only a few offices.
It is strongly assumed that policy makers tried to control the finance of major offices which would be supported by Gyunyŏkch'ŏng(均役廳) office. Because the Court had fixed the income of those offices, the offices that were selected to be a target for support had no choice but to depend on allocations which would be decided by decision-makers. Meanwhile, all these measures were implemented by people who had close social relations with King Yŏngjo. Enactment and implementation of Gyunyŏkbŏp(均役法) typically illustrated the process by which fiscal powers were controlled in accordance with the king's will.

4일제 식민지 시기 위생조합 제도의 형성과정 - 경찰 관변기구화를 중심으로 -

저자 : 김진규 ( Kim Jin Gyu )

발행기관 : 서울대학교 국사학과 간행물 : 한국사론 66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79-139 (6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은 일제 식민지 시기 위생조합 제도의 형성과정을 살피고, 이를 통해 근대 국가권력이 관변기구를 통해 국민을 장악하는 양상을 검토한 연구이다. 특히 조선총독부가 위생업무를 총괄하지 못함에 따라 위생조합 제도를 다시 도입하였으며, 이 과정에서 본래 자치적인 면모를 가지고 있었던 위생조합이 위생경찰의 관변기구로 변모하였음을 밝혔다.
위생조합은 근대 위생행정이 완비되지 않은 상황에서 주민들을 동원해 위생업무를 대리시키기 위해 만들어진 제도이다. 이 제도는 미국의 'Sanitary Association'을 모체로 하며, 지역 내 주민들을 구성원으로 편성해 지역의 위생사무를 일정 부분 주민의 책임으로 돌리는 것이었다. 위생조합은 전염병이 만연하던 일본에 도입되어 효과적으로 사용되었다. 일본의 위생조합은 기존 Sanitary Association이 수행하던 위생선전, 인구통계의 업무에 더해 방역사무의 보조와 주민감시의 업무를 담당하였다. 이후 일본의 위생조합은 전통적인 자치조직과 연결되어 지역의 위생사무에 대해 강력한 발언권을 행사하였다.
개항기 조선에서 위생조합 제도는 일본인 거류지를 통해 도입되었다. 위생조합의 모체가 되었던 것은 거류지 위생회로, 이는 조선인과 일본인을 격리함으로서 전염병을 예방하고 위생수준을 유지하는데 목적이 있었다. 한성 이외의 지방에도 거류지를 중심으로 위생조합이 생겨났으나, 이는 거류지가 존재하는 일부 도시에 국한되었으며, 당시 경찰들의 입장 역시 위생조합의 설치를 장려하는 데 신중한 입장을 취하고 있었다.
1910년대의 위생조합은 위생경찰의 산하의 관변기구로 활동했다. 이 시기의 위생조합은 방역자위단 혹은 거류지 위생기관에 기반하고 있었기 때문에 개별적인 사업체를 가지는 등 주민의 자치적인 성향이 강하였다. 그 후 1915년 전염병 예방령을 통해 위생조합 제도는 법적 근거를 가지게 되었다. 그러나 이는 경찰이 제시한 표준규약에 따라 위생조합이 재편성됨을 의미했다.
이후 1917년 면제에 따라 위생조합은 그 업무를 면에 인계하면서 해체되었다.
이는 위생조합이 경영하던 자체적 사업은 향후 지방단체의 재원으로 기능할 수 있는 공공사업이었기 때문이다. 또한 총독부는 위생행정을 독점하면서 근대적 시혜에서 통치의 명분을 찾고자 했었던 것이다. 그 결과 위생조합은 해체 혹은 임시적 기구로 전락하였다.
하지만 1910년대 말 콜레라 및 독감의 유행으로 총독부는 위생사무를 독점할 행정력 혹은 집행력의 한계를 느꼈다. 그 결과 1921년부터 위생조합이 재조직되었다. 그러나 1920년대의 위생조합은 이전 시기와 비교하였을 때 경찰에 의한 관변기구로서의 성격이 더욱 강화되었다. 예컨대 위생조합은 주민들의 요구가 아닌 경찰서장의 주도에 의해 설치되었으며, 위생조합의 총괄을 위해 주요 도시에 설치된 위생조합연합회는 실상 경찰서의 위생과장 및 경찰서장으로 구성되어 있었다.
따라서 1920년대의 위생조합은 경찰의 관변조직으로서의 성격이 더욱 강해졌다. 그럼에도 위생조합은 공식적인 관제조직으로 분류되지 않았으며, 이를 통해 경찰은 위생조합을 통해 위생사무를 수행하면서도 이에 대한 경찰의 책임을 최소화하였다. 결국 위생조합은 자치위생이라는 명분하에 경찰관변기구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시행했던 것이다.


This paper is the research sanitary association(衛生組合) system in the Japanese colonial period, a modern state power through the process, and the formation of this Organization to examine how to conquer a people through the government organization. In particular, the Japanese Government-General failure to oversee sanitary work resulted in the reintroduction of the sanitary association system, which was originally autonomous, and the sanitary association was transformed into a policegovernment organization it said.
The sanitary association is a system designed to mobilize residents to represent sanitary work at a time when modern sanitary administration is not complete. this system was based on the 'Sanitary association' of the U.S., which included residents in the region as members to place local sanitation on the responsibility of residents in a certain part. 'Sanitary association' was introduced to Japan, where the epidemic was widespread and was used effectively. Japan's sanitary association has been linked to a traditional autonomous organization and exercised a strong say in local sanitary work. In the case of Joseon, during the opening period, the sanitary association was established around Japanese settlements.
After annexation, in the 1910s, The sanitary association existed before the establishment of the sanitary police system. However, the sanitary association at this time was based on quarantine self-defense or a settlement group. Thus, even though the sanitary association at this time was a government organization, it had a strong self-governing tendency. Then, in 1915, the sanitary cooperative system had a legal basis from the 'Epidemic prevention ordinance(傳染病豫防令)'. However, the sanitary association was reorganized under the standard rules proposed by the police. Later in 1917, under the 'Town administration system(面制)', the sanitary association was disbanded, handing over the work to town. This is because the Japanese Governor-General wanted to find the cause of governance by monopolizing and benefiting sanitary administration. Also, the sanitation association's management projects were public works that could function as funds for local organizations in the future.
However, the prevalence and financial burden of the epidemic led the Japanese Governor-General to organize the sanitation association again. as a result, the sanitary association was reorganized from 1921. However, in the 1920s, the sanitary association strengthened a government organization to the previous period. For instance, the sanitary association was set up at the introduction of the police chief, not at the request of the residents, and although it was run on local organizations, it received little local subsidies. Thus, in the 1920s, the sanitary association became stronger as a police-government organization. Nevertheless, the sanitary association was not classified as an official control organization, which minimized the responsibility of the police while performing sanitary duties through the sanitary association. The general public also recognized the sanitary association as an official organization, not a private organization. In the end, the sanitary association faithfully implemented its role as a police-government organization under the pretext of autonomy.

5한국 근대 유교 지식인의 '유교 종교화론'

저자 : 이현정 ( Lee Hyun Jung )

발행기관 : 서울대학교 국사학과 간행물 : 한국사론 66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41-199 (5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은 1910년 전후 및 1920년 전후에 제기된 유교 종교화론의 대표 저작을, 유교 지식인들의 내적 논리를 중심으로 하여 통시적으로 검토했다.
유교 종교화론은 일군의 유교 지식인이 익숙한 가치인 유교를 보전하면서도, 근대라는 시대적 전환기에 적응하고자 하는 차원에서 제기되었다. 19세기 후반부터 20세기 초반까지 다양한 종교가 대중에 대한 영향력을 넓혀가는 상황 속에서 근대적인 '종교' 개념이 유입되자, '유교'는 점차 종교성을 지닌 용어로 정착되었다. 1900년대 중후반 신구학 논쟁 이후 유교는 학문의 영역에서 분리되어 정신적인 측면을 강조하는 종교의 영역에서 이해되었다.
1910년을 전후로 한 대표적인 유교 종교화론 저작인 박은식의 「유교구신론」 (1909)과 이승희의 「공교교과론」·「공교진행론」(1914)은 공통적으로 유교의 보전과 사회적 확산의 기제로 '종교'에 주목했다. 이들은 유교를 보전하기 위해서는 근대 사회에 적합한 방식을 취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 따라서 근대적인 종교에 착목하면서도 근대 사회에서 유교가 해야 할 역할을 '도덕'의 측면에서 찾았다. 박은식은 '내면의 도덕'을, 이승희는 '일상의 도덕'을 강조하면서 유교가 도덕에서는 시의성을 지니고 있음을 강조하여 근대에서 유효하다는 것을 입증하고자 했다.
한편, 1910년대에는 이전 시기와 마찬가지로 유교가 사회적 효용성을 의심받았으며, 더 나아가 조선총독부라는 식민권력이 등장하면서 정책, 제도상으로도 통제받게 되었다. 조선총독부가 1915년 발포한 「포교규칙」은 유교가 '종교'의 형식을 갖추지 못했다는 이유로 유교를 제도권 종교에서 제외했다. 유교는 사회적 효용성에 대한 비판을 받고 있었던 것과 더불어 종교 제도에서 배제되는 이중의 고충에 처하게 되었다. 그런가하면 1920년을 전후로 한 시기에는 '개조론'의 사조가 유입되어 정신적이고 내면적인 측면이 강조되면서 '종교'에 주목하는 지식인들이 등장했다. 그에 따라 '종교적 사회개조'의 지향이 유행하면서 유교를 포함한 불교, 천도교 등의 종교에 영향을 미쳤다.
1920년 전후의 대표적인 유교 종교화론인 이병헌의 「유교복원론」(1919)과 송기식의 ≪유교유신론≫(1921)은 유교를 종교로 상정하되 종교로서의 조직과 형식을 제도화해야 한다는 데 초점을 두고 기독교를 모델로 삼아 유교에 적용하고자 했다. 특히 이병헌은 「포교규칙」으로 유교가 종교에서 배제된 상황과 이유를 충분히 인지하고 이에 적극 대응하였으며, 송기식이 「포교규칙」을 인지하고 있었는지는 확인할 수 없지만, 그 역시 유교가 제도적 구체성을 갖추지 못함을 의식하고 있었던 것을 알 수 있었다. 따라서 이들은 공통적으로 교단, 경전, 교사 양성이라는 구체적 지침을 제시하였다. 한편, 이러한 제도적인 보완과 더불어 1920년 전후의 유교 종교화론은 당시의 '종교적 사회개조'의 영향을 받아 종교, 철학, 과학을 포괄하는 유교의 모습을 강조하여 유교의 시의성을 드러내고자 하였다.
1910년 전후, 1920년 전후의 유교 종교화론은 '근대'와 조우하면서 근대 '종교'로서의 유교를 상상할 수 있게 되었다. 두 시기의 담론은 모두 유교의 시의성을 입증하고자 하면서 사회적 확산을 논했다는 점에서 공통점을 지닌다. 그렇지만 「포교규칙」이 발포된 시점을 전후로 하여 양자는 차이점을 보였다. 이는 시대적 배경과 상황에 따라 유교 종교화론이 계기적으로 전개 양상을 달리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This thesis is a diachronic analysis of 'religionizing Confucianism' or 'Confucian religionization' discourse in the 1910s and 1920s that examines the embedded logic within the major works of Confucian intellectuals who advocated such discourse.
Prior and subsequent to 1910, Park Eun-sik's Essay on Confucian Reformation(1909), Lee Seung-hui's writing on Teaching of Confucian Learning and Progress of Confucian Learning(1914) focused on 'religion' as the mechanism for Confucian preservation and social dissemination. Lee Byung-hon's Confucian Restoration Theory(1919) and Song Ki-sik's Confucian Revitalization Theory(1921) were one of the prominent Confucian religionization discourses prior and subsequent to 1920. Lee and Song sought to apply the Christian model of religious system and forms on to Confucian practices in order to promote Confucianism as religion.
In 1910s and 1920s, Confucian religionization was a discursive means to imagine future for Confucianism as a 'modern religion'. The religionization discourse displayed how Confucian intellectuals sought to redefine their place in the changing times by proving its timeliness and by discussing its social dissemination. However, varying reactions of Confucian intellectuals to the “Regulations in Religious Propagation” proved that the trajectory of religionization discourse had acclimated according to the rapid changes in corresponding periods.

6유엔한국재건단(UNKRA)의 조직과 활동

저자 : 임다은 ( Lim Da Eun )

발행기관 : 서울대학교 국사학과 간행물 : 한국사론 66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201-260 (6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1950년대 한국의 전후 재건과 부흥을 위해 유엔 총회 산하에 설립되어 활동했던 유엔한국재건단(UNKRA: United Nations Korean Reconstruction Agency)의 조직과 활동을 고찰하였다. 이를 통해 미국 원조와 함께 대한원조를 구성하는 한 축이었던 재건단 원조의 의미를 밝히고자 하였다.
유엔한국재건단은 한국전쟁에서 유엔군이 승리하여 조속히 전투가 종료되고 통일이 이루어질 것이라는 전망 속에서, 한반도 전 지역의 재건을 담당하는 기구로 설립되었다. 그러나 1950년 12월 1일 수립 이후 전쟁이 장기화되면서 재건단의 활동범위는 한국정부 관할영역으로 축소되었고, 재건단은 본격적인 사업을 시작하지 못하고 주로 유엔군사령부의 활동을 보조하는 위치에 머물렀다. 한편 재건단은 전쟁 종료 후의 재건사업을 예비하는 차원에서 유엔 전문기구, 네이산 협회와 계약을 맺고 각종 조사를 실시하였다. 전 분야를 종합한 네이산 보고서는 5개년 재건계획을 통해 한국이 전전과 비슷한 생활수준을 회복하고, 국제수지의 균형을 맞출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였다. 이를 위해 생산영역에 집중적으로 투자하면서, 특히 농업 생산량 증대와 자연자원의 수출이 필요하다고 보았다. 전후 한국사회에서 주택, 보건, 복지 등의 분야에 대한 필요가 절실했지만, 이는 생산력 증대와 직결되지 않기 때문에 재건계획 상 상대적으로 후순위에 배치되었다.
1953년 7월 휴전협정 체결 이후 재건단은 본격적으로 재건사업에 착수하였다. 그러나 미국의 전후 구상에 따라 미국 원조기구가 대한원조 전반을 주도하였고, 재건단은 미국 원조기관과의 협의에 따라 한정된 영역에서만 사업을 진행할 수 있었다. 그럼에도 재건단은 독자적인 조직을 유지하며 담당 부문에서 자체 사업을 진행하였고, 원조의 내용에서도 미국 원조와는 다른 특성을 보였다. 즉 미국원조가 주로 소비재 판매대금을 통해 막대한 국방비를 충당하고 경제를 안정화하는 데 초점을 맞추었던 것과 달리, 재건단은 장기적으로 한국경제의 생산력을 증진시키는 것이 필요하다고 보고 재건·부흥 계획에 집중하였다.
재건단 원조에서 전시기에 걸쳐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한 것은 공업 부문이었다. 공업 부문에서 재건단은 기존 시설을 대체·복구하는 것 이상으로 신규투자를 통해 새롭게 공장을 건설하기도 했다. 그러나 재건단의 전반적인 재건구상과 공업부문 원조 내용을 살펴볼 때, 재건단 원조에서 공업의 비중이 상당하였음에도 기간산업 육성을 통한 공업화의 방향과는 거리가 멀었다. 재건단 원조에서 공업 부문은 농업 등 다른 생산영역과 연계되어 있었고, 대규모 기간산업 육성보다 중소규모 기업의 지원과 복구에 보다 집중되었다.


This paper analyzes the organization and activities of the UNKRA(United Nations Korean Reconstruction Agency), which was established and operated under the UN General Assembly in the 1950s for Korean rehabilitation and reconstruction. At the time of establishment, UNKRA was responsible for the reconstruction and rehabilit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anticipating the military success of the UN forces. However, UNKRA could not implement originally planned activities due to the battles. Even after Armistice, UNKRA could not take over responsibility for all relief and rehabilitation activities because the United States developed a defense support program for South Korea. Nevertheless, UNKRA was independent from the defense support program of the United States and could emphasize on non-military areas of the economy.
UNKRA's largest over-all investment allocation was made in the idustrial field. UNKRA undertook the reconstruction of the major industrial plants and the construction of new manufacturing facilities in the important sectors of manufacturing industries. In spite of many problems in operation and shortages of funds, it provided the capital and engineering for industrial expansion in Korea.

766권 학과소식 및 간행규정

저자 : 서울대학교국사학과

발행기관 : 서울대학교 국사학과 간행물 : 한국사론 66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261-285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1
권호별 보기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 | | |
1연안해역에서 석유오염물질의 세균학적 분해에 관한 연구

(2006)홍길동 외 1명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해당 간행물 관심 구독기관

서울대학교 통계청 고려대학교 연세대학교 서강대학교
 1,062
 137
 91
 46
 40
  • 1 서울대학교 (1,062건)
  • 2 통계청 (137건)
  • 3 고려대학교 (91건)
  • 4 연세대학교 (46건)
  • 5 서강대학교 (40건)
  • 6 건국대학교 (27건)
  • 7 충남대학교 (23건)
  • 8 가천대학교 (23건)
  • 9 한국학중앙연구원 (23건)
  • 10 중부대학교 (23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