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한국세무학회> 세무학연구

세무학연구 update

Korean Journal of Taxation Research

  • : 한국세무학회
  • : 사회과학분야  >  회계학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계간
  • : 1225-1399
  • :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0호(1990)~37권1호(2020) |수록논문 수 : 785
세무학연구
37권1호(2020년 03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경매 취득시 원시취득 취득세 세율 적용기준 고찰 -취득세 세율체계 구조 및 원시취득 해석을 중심으로-

저자 : 임상빈 ( Lim Sang Bin ) , 차승민 ( Cha Seung Min )

발행기관 : 한국세무학회 간행물 : 세무학연구 37권 1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9-36 (2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최근 지방세 분야에서는 취득세 세율 적용과 관련 세율 적용의 기준에 대한 논란이 있었다. 경매취득이 지방세법 제11조 제1항 제3호의 원시취득에 해당하는지 여부에 대한 논란이 있었다.
본 연구는 경매가 원시취득에 해당 하는지 여부와 관련하여 취득세 세율구조 형성과정의 구조적인 문제점과 원시취득이라는 차용개념의 해석기준과 관련 법적 쟁점을 검토하고 입법론적 문제해결 방안을 고찰해 보고자 하였다.
원시취득 세율의 문제는 우선 지방세법상 세목 통합시 세율구성에 있어, 원시취득이란 새로운 개념을 도입하면서 이에 대한 구체적인 정의 규정을 마련하지 않은 데 있다. 원시취득의 개념을 과세관청은 물적 개념으로 접근하고 있으나 납세자는 권리측면에서 접근하고 있어 수용재결의 원시취득 여부, 경매의 원시취득 여부 등에 있어 문제가 되고 있었다.
또한 원시취득 세율의 문제는 2010년 취득세 세목 통합시 취득세 세율을 취득 유형에 따라 구분하여 2010년 이전보다 취득세 세율체계가 복잡해졌고, 취득유형이 무엇인가에 대한 해석의 여지를 둔것에 문제가 있다. 이러한 취득 유형에 따른 세율결정은 취득의 본질에 따라 달라질 수 있어, 취득이 형식적 취득을 의미하는지 실질적 취득을 의미하는지에 따라 세율 논란이 확대될 수 있는 문제를 내포하고 있다.
이러한 취득세 세율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우선 원시취득과 관련된 지방세법 개정안을 마련하는 것이 필요하고 장기적으로 취득의 개념체계를 재정립하여 통합 취득세에 맞는 취득의 개념 재정립이 필요하다.


Recently, in the area of local tax, there has been controversies on the application of acquisition tax rate and standard for the application of related tax rates. Especially, series of debates over whether the acquisition by auction corresponds to the original acquisition under Article 11, Paragraph 1, Number 3 of the Local Tax Act were.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examine the structural problems rising from the acquisition tax rate formation process and the legal issues related to the interpretation standard for the borrowing concept of the original acquisition and to consider legislative solutions for the related problem.
The problem of the original acquisition tax rate is that, during the integration of the specifications of Local Tax Act, the concept of original acquisition was newly introduced in tax rate composition, yet no specific provisions for defining its concept has been established. Tax authorities approach the concept of original acquisition as a physical concept, while tax payers approach the concept in terms of right. Thus, problems arise whether original acquisition is applicable in expropriation adjudication and in auction. In addition, the problem of original acquisition tax rate is that after the amendment in 2010, the acquisition tax rate was categorized by the type of acquisition during the integration of the specifications of acquisition tax, making the acquisition tax rate system more complex than prior to 2010, and leaving a room for the interpretation of what the type of acquisition is.
The determination of tax rate according to the type of acquisition may vary depending on the nature of the acquisition, thus connotes problems that may be magnified into controversies on tax rate by determining whether the acquisition is formal acquisition or actual acquisition. In order to solve such dilemma of the acquisition tax rate, it is necessary to first amend the definition of the original acquisition in the Local Tax Act, and in the long term, it is necessary to re-establish the concept of acquisition in accordance with the integrated acquisition tax.

KCI등재

2간이과세자 업종별 부가가치율의 타당성에 대한 연구

저자 : 심충진 ( Chung Jin Shim ) , 김진태 ( Jin Tae Kim )

발행기관 : 한국세무학회 간행물 : 세무학연구 37권 1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37-61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조세부담을 낮추기 위해 간이과세자에게 적용되고 있는 업종별 부가가치율의 타당성을 검증한 것이다.
연구의 방법은 국가통계포탈 자료를 이용하여 분석 및 검증을 하고 조세부담 변동계수를 이용하여 업종 간 조세혜택 규모의 공평성을 측정하였다. 연구결과를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첫째, 법인사업자와 일반사업자 간의 업종별 부가가치율은 유의한 차이가 없었다.
둘째, 일반사업자의 업종별 부가가치율보다 간이과세자의 업종별 부가가치율이 높게 나타난 것은 농·임·어업이며 일반사업자의 업종별 부가가치율보다 간이과세자의 업종별 부가가치율이 50% 이상 낮게 나타난 업종은 전기·가스·수도업, 도매업(소매업 겸업), 음식업, 운수·창고·통신업이다.
셋째, 간이과세자의 업종별 부가가치율의 경감조정으로 세수감소효과는 전체적으로 4,926억원이며, 간이과세자 1인당 299,200원이다. 특히, 간이과세자 1인당 세수감소효과가 가장 큰 업종은 음식업으로 간이과세자 1인당 976,215원이며, 그 다음으로 운수·창고·통신업으로 간이과세자 1인당 363,474원이다.
넷째, 현재의 조세혜택 규모를 유지하면서 간이과세자의 업종별 부가가치율의 개선방안으로 업종간 균등비례법을 적용하면 음식업, 운수·창고·통신업은 그 혜택이 낮아진다. 하지만 제조업, 대리·중개·도급업은 조세혜택이 증가된다.
다섯째, 현재의 조세혜택규모를 유지하면서 업종 간 과세표준 비례법을 적용하면 제조업, 소매업, 건설업, 대리·중개·도급업은 조세혜택이 상승하며 음식업은 하락된다.
여섯째, 부가가치율 조정 후 수평적 공평성의 개선도를 계산해 보면 업종 간 균등비례법은 1.383, 과세표준 비례법은 1.323이다. 과세표준 비례법으로 조정하는 것이 업종 간 조세혜택의 공평성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본 연구를 통해 현행 간이과세자의 업종별 부가가치율은 업종 간 조세혜택의 형평성이 부족하다는 것을 발견하였고 향후 업종별 공평한 조세혜택을 위한 부가가치율 산정에 기여할 것이다.


This study verified the validity of the value-added rate of each sector applied to simplified taxable person to reduce tax burden.
The research method was analyzed and verified using Korean Statistical Information Service, and the tax burden variation coefficient was used to measure the fairness of tax benefits across industries. The summary of the study is as follows.
First, there was no significant difference in the value-added ratios between corporations and general taxpayers.
Second, it is the agriculture, forestry and fishing industries that show higher value-added ratio of simplified taxable person than that of general taxpayers. The sectors where the value added rate of simplified taxable person were more than 50% lower than those of general taxpayers were electricity, gas, water, wholesale (with retail), food, transportation, storage, and telecommunications.
Third, the effect of tax reduction is 492.6 billion won overall and 299,200 won per simplified taxable person as a result of the adjustment of the value added ratio by industry. In particular, the industry with the largest tax reduction effect per taxpayer is the food industry, which costs 976,215 won per taxpayer. Secondly, transportation, warehouse, and telecommunications business amounted to 363,474 won per taxpayer.
Fourth, if the proportionality method is applied to improve the value-added rate of simplified taxable person while maintaining the current tax benefits, the benefits of food, transportation, warehouse, and telecommunications industries will be lower. However, tax benefits are increasing in manufacturing, agency, brokerage and contracting.
Fifth, if the current tax benefit scale is maintained and the taxable income proportional method is applied between industries, the tax benefits in manufacturing, retailing, construction, proxy, middle, and subcontract businesses will rise, and the food industry will fall.
Sixth, when calculating the degree of horizontal equity after the adjustment of value-added rate, the equal proportionality method among industries is 1.383 and the taxable income proportional method is 1.323. Adjusting by the taxable income proportionality method showed an increase in the equity of tax benefits across industries.
Through this study, we found that the current value added rate of simple taxpayers lacks the equity of tax benefits between industries, and will contribute to the calculation of the value added rate for fair tax benefits in each industry.

KCI등재

3세무대리인 제도의 개선 방안에 대한 고찰 -일본 세무대리인 제도와의 비교-

저자 : 김진회 ( Jin Hoe Kim )

발행기관 : 한국세무학회 간행물 : 세무학연구 37권 1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63-86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우리나라 세무사 제도와 유사하게 세무대리인 제도를 운영하고 있는 국가로 일본의 세리사 제도가 있다. 일본의 세리사법은 세무사 자격 및 시험, 세무사의 업무범위 등에서 우리나라 세무사법과 유사한 입법체계를 취하고 있다. 이에 본 연구는 일본의 세리사법을 중심으로 세무대리인 자격 및 업무범위 등을 조사하고 우리나라 세무대리 관련 법률의 개정사항 및 법원 판결을 검토하여 모든 국민이 공정한 납세에 관한 권리를 보장받는 세무대리 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도록 하는 세무대리인 관련 법률의 정비방안을 제시하였다.
본 연구에서 제시하는 세무대리인 관련 법률의 개선방안은 다음과 같다. 첫째, 세무사 자격이 인정되는 변호사로서 회계 및 세무분야에 대한 교육을 통해 세무대리에 대한 전문성을 인증받은 변호사에게 세무사 등록을 허용하고 모든 세무대리 업무가 아닌 법률상의 효과를 발생시키는 행위만을 허용하도록 세무사법이 개정되어야 한다. 둘째, 세무사법에서 규정하는 세무대리 각 호의 규정과 공인회계사법에서 규정하는 세무대리의 연계성을 법률에서 규정하여야 한다. 셋째, 소송관련 법률에 대한 교육 및 인증을 받은 세무사가 조세소송에서 소송대리인인 변호사의 보좌인으로서 진술하는 것을 세무대리 업무에 포함하는 것을 고려할 수 있다. 넷째, 세무대리인 제도에 대한 근본적인 해결방안으로 세무대리에 관한 기본 법률을 제정하는 방안을 제시한다. 현재 세무사법은 세무사 자격, 세무대리 범위 등 세무대리의 기본사항에 관한 규정이 혼재되어 있어 세무대리인의 직무범위에 대한 혼란을 발생시킬 수 있다. 따라서 세무대리에 관한 기본 법률을 제정하여 세무대리의 근거를 이에 두도록 하면 세무사가 아닌 공인회계사와 변호사가 수행할 수 있는 세무대리의 범위를 명확히 규정하는 입법이 이루어 질 수 있다.
본 연구의 결과는 세무대리 전문자격사 간에 발생하는 직무영역 중복에 대한 문제를 해결하면서 세무대리인의 전문성을 확보하고 이를 통해 세무대리 서비스를 제공받는 납세자의 이익을 보호할 수 있는 세무대리인 제도의 개선방안을 제시하였다는데 의의가 있다.


Similar to Korea's tax agent system, there is a tax agent legal system in Japan that operates a tax agent system. Japan's tax agent laws have a similar legislative system to Korea's tax agent laws in terms of qualifications and testing of tax accountant and the scope of his work. Therefore this study examined the qualifications of tax agent and the scope of work of tax agent in Japan, and reviewed and analyzed the revision of Korea's tax agent laws and the rulings of the Court, suggesting measures for readjustment of laws related to tax agent that enable all citizens to provide fair tax agent services.
The followings are suggestions for improvement of the law related to tax agent in this study. First, tax accountant laws should be amended to allow lawyer certified for expertise in tax agent through training in the accounting and tax sectors to register as tax agent and to allow only acts that produce legal effects, not all tax agency duties. Second, the law shall establish the link between the provisions of each tax agency provided by the tax accountant acts and the tax agency provided by the certified public accountant Acts. Third, it may be considered that the tax accountant who has been educated and certified in the law of litigation shall include in his tax agency work the statement in the tax suit as an aide to the lawyer who is the litigant agent. Fourth, the basic law on tax agency is proposed as a fundamental solution to the tax agent legal system. Establishing a basic law on tax agency and laying the basis for tax agency may lead to legislation that clearly defines the scope of tax agency that is capable of being carried out by certified public accountants and lawyers other than tax agents.
The results of this study were meaningful in that it provided measures to improve the tax agent system, which could secure the expertise of tax agents and protect the interests of taxpayers who receive tax agency services, while addressing the issue of overlapping areas of duties arising among tax agency professionals.

KCI등재

4최저한세 제도가 기업 투자효율성에 미치는 영향

저자 : 심준용 ( Junyong Shim ) , 이만우 ( Manwoo Lee )

발행기관 : 한국세무학회 간행물 : 세무학연구 37권 1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87-118 (3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최저한세 제도가 기업의 투자효율성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실증분석을 진행하고, 이를 통해 최저한세 제도에 대한 시사점을 도출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구체적으로 2004년부터 2014년까지 우리나라 상장기업을 중소기업과 일반기업(중소기업이 아닌 기업)으로 구분하고, 기업 투자활동 중 연구·인력개발비와 유형자산 투자의 효율성이 최저한세 납부 여부에 따라 달라지는지 분석했다.
전기에 최저한세를 납부한 기업은 전기 감면 후 세액납부 기업과 당기 투자활동에 대한 의사결정이 다를 것으로 가정하고 분석을 진행했다. 선행연구에 따라 전기 최저한세율보다 전기의 유효세율이 낮은 기업을 전기 최저한세 납부기업으로 정의하고 분석한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Roychowdhury(2006) 모형으로 측정한 재량적 연구·인력개발비 투자수준과 Biddle et al.(2009) 모형으로 측정한 재량적 유형자산 투자수준을 이용해 분석한 결과 최저한세납부 중소기업은 감면 후 세액납부 중소기업에 비해 재량적 연구·인력개발비 투자수준이 더 높았으나, 재량적 유형자산 투자수준은 더 낮았다. 이러한 결과는 중소기업은 최저한세가 적용될 경우 연구·인력개발비에 대해서는 과잉투자를 하는 반면, 유형자산에 대해서는 과소투자를 하는 경향이 있음을 시사한다.
둘째, 최저한세납부 일반기업은 감면 후 세액납부 일반기업에 비해 재량적 연구·인력개발비 투자수준과 재량적 유형자산 투자수준이 모두 더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일반기업은 최저한세가 적용될 경우 그 조세유인으로 인해 적정수준보다 과소투자를 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본 연구는 최저한세 제도로 발생하는 조세유인이 기업 투자효율성에 미치는 효과를 검증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또한 최저한세 적용 여부와 기업규모에 따라 기업의 투자효율성이 차별적으로 나타나는 본 연구의 결과는 기업의 효율적인 투자를 지원하기 위한 조세정책의 개선 방향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정책적 시사점이 있다.


This study examines the influence of alternative minimum tax (AMT) on firms' investment efficiency by using a sample of firms listed in Korea Exchange from 2004 through 2014. AMT prescribed by the Article 132 of Restriction of Special Taxation Act differently applies to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SMEs) and non-SMEs (firms which do not belong to SMEs). Partitioning the sample into SMEs and non-SMEs, this study analyzes whether firms which paid AMT in the previous year adjust the level of discretionary R&D spendings and discretionary investment in tangible assets.
First, this study finds that SMEs which paid AMT in the previous year invest higher amount of discretionary R&D spendings in the current year than those which did not pay AMT in the previous year. However, non-SMEs which paid AMT in the previous year invest lower amount of discretionary R&D spendings in the current year than those which did not pay AMT in the previous year. Second, this study also finds that both SMEs and non-SMEs which paid AMT in the previous year spend lower amount of discretionary investment in tangible assets in the current year than those firms which were not liable to AMT in the previous year.
This study contributes to the literature by providing evidence that tax incentives generated by AMT may play an important role in firms' investment efficiency. The empirical result also implies that future studies need to distinguish SMEs from non-SMEs. Further, the result provides policy implications for standard setters, enabling them to establish better tax policies of AMT.

KCI등재

5노후리스크에 대한 인식과 절세효과가 개인연금 가입에 미치는 영향의 분석

저자 : 심해린 ( Haerin Shim ) , 전병욱 ( Byung Wook Jun )

발행기관 : 한국세무학회 간행물 : 세무학연구 37권 1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19-151 (3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한국조세재정연구원의 재정패널조사 자료를 바탕으로 노후리스크에 대한 인식(심리적 요인)과 절세효과(제도적 요인)가 개인연금 가입 여부 및 납입액에 미치는 영향을 실증분석하였다. 또한 노후리스크에 대한 인식 등의 영향이 소득 수준(경제적 요인)에 따라 차별화되는지를 확인하기 위해 경상소득을 4단계로 구분한 분위 회귀분석을 수행하였다. 실증분석 결과, 전체 표본을 대상으로 한 회귀분석에서는 노후리스크에 대한 인식이 유의적 영향을 미치지 않는 반면 절세효과는 개인연금가입을 유의적으로 증가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분위별 회귀분석에서는 노후리스크에 대한 인식은 최고 소득계층인 4분위에서 유의적인 양(+)의 영향을 미쳤고, 절세효과는 소득 3~4분위에서 유의적인 양(+)의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즉, 저소득 계층은 경제적 능력의 제약으로 인해 미래의 노후리스크에 대한 인식이 실질적으로 개인연금 가입을 확대하지 못하고 있으며, 절세효과도 충분히 활용하지 못하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이러한 측면을 고려해서 정부는 개인의 심리적 요인에 적절하게 반응하는 제도적 개편과 함께 저소득층에 특화된 개인연금 지원 제도 도입을 검토할 필요성이 있을 것이다.


This study investigates the effects of perceptions of longevity risk and tax benefits on individual annuity demand, using the financial panel survey data from Korea Institute of Public Finance. Specifically, this study examines whether the effects of perceptions of longevity risk (psychological factors) and tax effect (institutional factors) are differentiated by income levels (financial factors), using quantile regression. Overall, the results of this paper show that the degree of expectation of longevity risk does not significantly affect individual annuity payment, whereas the tax effect significantly increases the individual annuity payment. The results of our analyses vary among separate income quantiles. We find that the perception of longevity risk has a significant positive effect in the first quantile representing the highest income level. And the tax effect has a significant positive effect in the third and fourth quantiles. The results of the quantile regression show that the perceptions of longevity risk and the tax effect are significant determinants of individual annuity investment decision, mainly for higher income households. It is interpreted that the lack of economic ability of lower income households restricts their individual annuity payment and the available tax benefit in reality, even if they recognize the longevity risk enough. This study is expected to contribute to the policy discussion to improve private pension policy.

KCI등재

6우리사주조합 사례로 본 사용인의 세법상 특수관계여부에 대한 연구

저자 : 권영호 ( Young Ho Kwon ) , 조광희 ( Kwang Hee Cho ) , 전홍준 ( Hong Joon Jun )

발행기관 : 한국세무학회 간행물 : 세무학연구 37권 1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53-175 (2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기업에 있어 일반적으로 특수관계인이란 기업의 대주주와 친인척, 출자관계에 있는 개인과 법인 등을 의미한다. 특수관계인간에 거래가 이루어지는 경우 이를 이용한 조세회피 등 여러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어 세법은 특수관계인을 일반인과 다르게 취급하여 특수관계인에게 별도의 의무를 부과하거나 권리를 제한하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규제를 하고 있다. 그러나 특수관계인 관련 규정이 도입된 취지와는 다르게 적용되고 있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특히, 친족 및 사용인, 법인 등이 실질적인 내용과는 관계없이 광범위하게 특수관계인의 범위에 포함되어 상당한 선의의 피해자를 양산하고, 그 규정이 비현실적이라는 주장이 많다.
본 연구는 이러한 주장 중 회사의 사용인을 특수관계인으로 볼 수 있는가에 대해 사례를 통하여 검토한다. 사용인은 개인이므로 특성상 그 행태를 명시적으로 관찰하는 것은 매우 어렵다. 따라서 관찰 가능한 개인의 행동 사례를 찾기 위하여 우리사주조합의 의결권 행사 사례를 검토하였다. 우리사주제도(Employee Stock Ownership Plan:ESOP)는 근로자로 하여금 우리사주조합을 통하여 회사의 주식을 취득하고 보유하게 하여 근로자의 경제 및 사회적 지위의 향상과 노사의 협력 증진을 도모함을 목적으로 한다. 근거법인 근로복지기본법은 주주총회에서 선임된 임원 및 소속회사의 근로자로서 소액주주가 아닌 대주주 등의 경우에는 우리사주조합원이 될 수 없다고 하고 있다. 이는 회사 및 지배주주로부터 우리사주조합의 독립성을 보장하기 위해서 조합원의 자격에서 제외시키는 것으로 볼 수 있다. 우리사주조합은 단체이지만 의결권은 조합에 소속된 조합원인 사용인이 개별적으로 행사할 수 있다. 사례를 살펴보면 실제 우리사주조합이나 우리사주조합원은 지배주주와는 별개로 독립적으로 의사결정을 하는 경우가 있다. 이러한 경우 우리사주조합에 소속된 사용인을 특수관계자로 보기는 어려운 점이 있으며, 사용인과 최대주주 등과의 실질관계를 고려하여 특수관계의 여부를 판단하는 것이 보다 더 합리적이라 보여지며 이러한 부분에 있어 입법상 보완이 필요하다고 본다.
기존의 연구가 최대주주 등과 사용인의 특수관계여부를 규정한 세법에 대해서 주로 시대적 문화적 측면을 고려한 판단에 따라 개정의 필요성을 제시한 반면, 본 연구는 사용인으로 볼 수 있는 우리사주조합 조합원의 의결권 행사 사례의 검토를 통해 사용인과 최대주주 등이 특수관계가 아닐 수 있음을 제시하고 있다는 데에 공헌점 있다.


Related parties are generally refers to a company's major shareholders, relatives, and individuals and corporations with whom the company has invested. When dealing with related parties, various side effects, such as tax evasion, can occur, so the tax law treats related parties differently from the general public and regulates them in various ways such as imposing separate obligations or restricting rights.
However, criticism has been raised that the regulations related to related parties are applied differently from the purpose of introduction. In particular, there are many claims that relatives, employers, corporations, etc. are involved in a wide range of related parties, regardless of the actual contents, to produce victims of considerable good faith, and the regulations are unrealistic.
This study examines the company's employee is a real related party. By nature, it is very difficult to explicitly observe the individual employee's behavior. Therefore, in order to find observable examples of individual employee's behavior, we reviewed the cases of voting rights of Employee Stock Ownership Association(ESOA).
The Employee Stock Ownership Plan (ESOP) aims to encourage workers to acquire and hold shares in the company through ESOA, thereby improving their economic and social status and promoting labor-management cooperation. The Basic Labor Welfare Act states that the executives who are elected at the general shareholders' meeting and the employees of their company cannot be members of the ESOA if they are not major shareholders. This can be regarded as exempting from the qualifications of members in order to guarantee the independence of ESOA from the company and controlling shareholders. ESOA is a group, but the voting right can be exercised individually by the employess who is a member of ESOA.
Some kinds of cases show ESOA or the member of ESAO make their own decisions independently from the controlling shareholders. Therefore it is difficult to see the employees as related parties. In view of the actual relationship between the employer and the largest shareholder, it is more reasonable to judge whether there is a special relationship, and in this regard, legislative supplementation is necessary.
While the existing research suggests the necessity of amendment based on the judgment considering the cultural aspect of the times, the tax law that defines the special relationship between the largest shareholder and the employer. This study shows the case of the exercise of the voting rights of ESOA which can be seen as the employer. It is contributing to the view of special relations through the review.

1
권호별 보기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 | | |
1연안해역에서 석유오염물질의 세균학적 분해에 관한 연구

(2006)홍길동 외 1명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해당 간행물 관심 구독기관

서울시립대학교 한국외국어대학교 고려대학교 한국행정연구원 전북대학교
 72
 61
 55
 40
 35
  • 1 서울시립대학교 (72건)
  • 2 한국외국어대학교 (61건)
  • 3 고려대학교 (55건)
  • 4 한국행정연구원 (40건)
  • 5 전북대학교 (35건)
  • 6 경희대학교 (31건)
  • 7 선문대학교 (27건)
  • 8 연세대학교 (26건)
  • 9 숭실대학교 (24건)
  • 10 이화여자대학교 (22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