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한국세무학회> 세무학연구

세무학연구 update

Korean Journal of Taxation Research

  • : 한국세무학회
  • : 사회과학분야  >  회계학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계간
  • : 1225-1399
  • :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0호(1990)~36권3호(2019) |수록논문 수 : 771
세무학연구
36권3호(2019년 09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세무위험 및 조세회피의 재무보고의 불투명성과의 관계

저자 : 박종일 ( Jong-il Park ) , 김수인 ( Su-in Kim )

발행기관 : 한국세무학회 간행물 : 세무학연구 36권 3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9-54 (4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세무위험 및 조세회피가 재무보고의 불투명성과는 어떤 관련성이 있는지를 규명하는데 있다. 세무위험을 다룬 과거 연구는 조세회피와 같은 세무포지션이 세무불확실성을 증가시킬 것으로 보아(Dyreng et al. 2019) 조세회피처럼 세무위험 역시 정보의 불확실성을 높인다고 가정한다. 하지만 그동안의 세무위험을 다룬 연구들에서는 세무위험과 재무보고의 불투명성 간의 관계를 직접적으로 살펴본 연구는 전무하다. 따라서 본 연구는 세무위험(과거 5년간으로 측정된 GAAP 또는 Cash ETR의 표준편차)과 재무보고의 불투명성과의 관계를, 조세회피(과거 5년간의 장기유효세율)와 비교하여 살펴보았다. 본 연구는 재무보고의 불투명성 측정치로 DA(재량적 발생액), RM(실제 이익조정) 및 AQ(발생액의 질)의 다양한 측정치를, 또한 당기 외에도 장기 측정치를 이용하고, 2003년부터 2016년(2017년)까지의 상장기업을 분석하였다.
실증결과는 첫째, 세무위험은 재무보고의 불투명성(DA의 경우)에 대하여 대체로 음(-)의 관계를, 반면에 조세회피는 양(+)의 관계였다. 둘째, 세무위험은 재무보고의 불투명성(RM의 경우)에 대해 명확한 관계가 나타나지 않은 반면에, 조세회피는 양(+)의 관계였다. 그러나 세무위험을 연속변수 대신 지시변수로 측정하면 세무위험과 재무보고의 불투명성(DA, RM의 경우) 간에 음(-)의 관계로 나타났다. 셋째, AQ와 그 구성요소의 경우 세무위험은 InnateAQ(재량적 발생액의 질)와 양(+)의 관계를, 조세회피는 AQ 및 InnateAQ에 대해 양(+)의 관계였다. 마지막으로, 종속변수를 당기 대신 차기로 분석해도 앞서와 일치하였다.
이러한 본 연구결과는 조세회피는 재무보고의 불투명성과 전반적으로 양(+)의 관련성이 있으나, 세무위험은 재무보고의 불투명성과 오히려 음(-)의 관련성으로 나타나 두 측정치 간에 재무보고의 질 측면에서 서로 다른 정보를 내포한다는 것을 보여주었다는데 의의가 있다.


This study examines whether relation between tax risk/tax avoidance and opacity in financial reporting, through this we investigate tax risk and tax avoidance implications of financial reporting quality. In particular, this paper examine whether tax risk provides examples of how, and in which setting, information attributes about earnings quality, compared to tax avoidance. Prior research mainly focus on that tax avoidance is associated with aggressive financial reporting. For examples, Balakrishnan et al. (2012) and Park et al. (2017) find that firms' tax aggressiveness is decreasing with financial reporting quality (i.e., accruals quality), whereas Shin et al. (2011), Kim et al. (2013), and Park and Park (2016) find the a negative relation between tax avoidance and discretionary accruals/real earnings management. Thus, there are competing views and mixed evidence on that as firms engage in greater levels of tax avoidance exhibit more or less financial reporting quality. However, what is unknown in the tax literature is whether firms with relatively high tax risk related to financial reporting quality. Therefore, we investigate whether either positive or negative the relation between tax risk and opaque financial reporting is an empirical question, which is a relatively unexplored area of tax research.
In this study, we use nine accounting based measures of opaque financial reports as the dependent variable - we use are:our first proxy for financial reporting opacity is based on firms' discretionary accruals (hereafter DA), current DA, following Hutton et al. (2009) and Jeon and Park (2017), we use financial reporting opacity (hereafter OPACITY1, OPACITY2, respectively) in year t as the threeyear (t-2, t) moving sum of the absolute value of annual DA, and the standard deviation of DA. We use the Dechow et al. (1995) and the Kothari et al. (2005) model to estimate the discretionary accruals. Our second proxy for financial reporting opacity is based on firms' real earnings management (RM), following RM studies (e.g., Roychowdhury 2006), we consider three types of RM activities, by summing up the three individual measures (i.e., AbCFO, AbPROD, and AbDISE) as well as similar Hutton et al. (2009) and Jeon and Park (2017) methods, we construct two financial reporting opacity (hereafter OPACITY3, OPACITY4, respectively) in year t as the three-year (t-2, t) moving sum of the value of annual RM divided by 3, and the standard deviation of RM. Our third proxy for financial reporting opacity is accruals quality, following Francis et al. (2005), when we disaggregate the AQ into discretionary AQ versus innate AQ component (hereafter AQ, DiscAQ, and InnateAQ, respectively). In our set of tests, we examine the association between opaque financial reporting and tax risk/tax avoidance, as interest variable which we measure using the standard deviation of annual GAAP (Cash) ETRs over the five prior years (e.g., Guenther et al. 2017). Following prior ax avoidance studies (e.g., Dyreng et al. 2008), we calculate GAAP (Cash) ETRs over the period t-4 to t. For our empirical tests, sample firms are collected from the Korea Exchange from 1999 to 2017. We consider 6,880 firm-year observations for sample firm satisfying of the condition for firms with positive pretax income and ETR data from 2003 through 2016 (2017 based lag model) to construct two effective tax rate measures.
Our results are as follows. First, after controlling for various firm characteristics and tax avoidance that affect the dependent variable (e.g., opacity in financial reporting), we find a negative and significant relation between tax risk and opacity in financial reporting (i.e., DA, OPACITY1, OPACITY2). In contrast, we find no significant relation between tax risk and opacity in financial reporting (i.e., RM, OPACITY3, OPACITY4). However, tax risk are significantly and positively associated with innate AQ. Whereas, we find no significant association between tax risk and both AQ and discretionary AQ. Second, after controlling for various firm characteristics that affect the dependent variable, we find overall positive and significant relation between tax avoidance and opacity in financial reporting (i.e., DA, OPACITY1, OPACITY2, RM, OPACITY3, OPACITY4, AQ, InnateAQ). Third, when we set an indicator variable equal to 1 for firms with relatively high tax risk instead of continuous variable, we find the negative and significant relation between tax risk and opacity in financial reporting (i.e., DA, OPACITY1, OPACITY2, RM, OPACITY3, OPACITY4), and this relation is more pronounced. Lastly, we also utilize current as well as one-year-ahead dependent variable as measures of opaque financial reporting are similar results. Overall the results indicate that opaque financial reporting is significantly and negatively associated with tax risk. In contrast, the results for multivariate regressions consistently indicate that tax avoidance are significantly and positively associated with the measures of opaque financial reporting. However, where the InnateAQ are largely similar to those tax avoidance and tax risk.
In summary, these results show that the information attributes embedded in tax risk is associated with higher financial reporting quality, whereas tax avoidance is associated with lower financial reporting quality, thus both tax risk and tax avoidance are measures capturing different aspects of earning quality. The prior literature, however, emphasizes the informational properties of tax risk/tax avoidance about uncertain tax-related activities and does not investigate the implications of tax strategy on the overall corporate information quality. Our paper posits a much broader scope for the transparency implications of tax risk/tax avoidance firms, and we encourage future researchers to further explore the boundaries and implications of firms' tax choices. Also, future research should focus on why tax risk and financial reporting quality are positively related and explore the firm characteristics. Our study is the first to examine the association between tax risk and financial reporting quality, thus contribution to the tax and accounting literatures.

KCI등재

2건강세제 관련 해외연구 동향분석 및 정책적 시사점 -건강세제 도입방안 연구-

저자 : 유호림 ( Yoo Ho-lim ) , 윤성만 ( Yoon Sung-man )

발행기관 : 한국세무학회 간행물 : 세무학연구 36권 3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55-90 (3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세계 각국에서는 국민건강증진이라는 정책목표의 달성을 위하여 건강위해식품에 대한 각종 명목의 건강세를 부과하는 방법이 보편적으로 활용되고 있다. 특히 건강세를 도입한 국가들은 설탕이나 육류 및 정크푸드에 대한 건강세 부과는 그 소비를 억지하여 비만이나 혈관질환 등을 예방하는데 효과적인 정책수단으로 여기고 있다. 건강세에 대한 긍정적인 또는 부정적인 관점이 혼재되어 있는 상황에서 건강세에 대한 국제적인 동향을 파악하고 우리나라에 향후 건강세제 도입에 유용한 정책적 시사점을 도출하는 것이 본 연구의 목적이다. 특히 본 연구는 해외의 건강세에 대한 연구동향을 고찰하고 건강세제 도입현황과 도입사례를 통한 시사점을 도출하고자 한다. 또한 본 연구는 건강세제를 도입하기 위한 탐색적 방안으로서 다음과 같이 소득과세와 소비과세 측면에서 건강세제 도입을 제안하고자 한다.
첫째, 소득과세단계에서의 건강세제 도입방안으로서 건강시설투자세액공제를 신설하는 것이다. 현행 대부분의 건강세 도입국가들이 소비세형태로 운용하고 있지만, 이에 대한 부작용이 적지 않은 상황이다. 따라서 본 연구는 국민들의 보편적 건강을 위한 기업들이 건강시설에 투자할 경우 이에 대한 조세지출형태로서 세액공제혜택을 부여하는 것이다.
둘째, 소비과세 단계에서의 건강세제 도입방안으로 건강위해식자재 등을 매입하여 소비자에게 공급하는 공급자에 대한 건강세제로서 소비자에게 개별소비세를 누진과세하는 것이다. 이는 현행 건강세 도입국가가 운용하는 세제형태와 유사한 것처럼 보이지만, 교정기능을 강화하기 위한 누진체계라는 점에 차이가 있다.
본 연구는 국제적으로 건강세제 도입에 대한 논의가 제기되고 있는 상황에서 우리나라가 건강세제 도입하는 과정에서 고려하여야할 국제적 연구동향, 건강세제 도입에 대한 찬반논점 및 건강세제 도입방안을 제시하였다.


Countries around the world have been imposing tax on food that harms health to achieve the policy goal of promoting public health. In particular, these countries consider health tax on sugar, meat, and junk foods to be an effective policy tool to prevent obesity and vascular disease by inhibiting consumption.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identify international trends in health tax and to suggest policy implications for future introduction of health tax in Korea in a situation where positive or negative aspects of health tax are mixed. In particular, this study examines research trends of overseas health tax and tries to draw implications through introduction cases of health tax. In addition, this study suggests the introduction of health tax in terms of income taxation and consumption tax as an exploratory method to introduce health taxation as follows.
First, the introduction of health taxation at the taxation stage of income is to establish the deduction of health care manpower and facility investment tax amount. Most of the existing health tax introducing countries are operating in the form of consumption tax, but there are few side effects. Therefore, this study is to give the tax credit benefit as a form of tax expenditure for companies that invest in health facilities for universal health of the people.
Second, the introduction of health taxation at consumer taxation stage gradually impose individual consumption tax on consumers buying food materials that harm health. This seems to be similar to the way that overseas countries have introduced health taxes, but it is a progressive system for enhancing the corrective function.
This study suggests the international research trends, the pros and cons of introducing health tax, and the introduction of health tax, which should be considered in Korea 's introduction of health tax. Therefore, the results of this study provide policy implications for the introduction of health tax in Korea.

KCI등재

3재산세의 시가표준액 및 세액 형평성에 대한 연구 -주택과 근린생활시설 간의 비교를 중심으로-

저자 : 이석희 ( Seok Hee Lee ) , 전병욱 ( Byung Wook Jun )

발행기관 : 한국세무학회 간행물 : 세무학연구 36권 3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91-115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재산세 과세표준을 구성하는 시가표준액의 산정체계가 상이한 주택과 비주거용 부동산을 대상으로 재산세 과세체계의 형평성을 분석하였다. 주택의 시가표준액은 주택공시가격으로써 주거용 건축물과 그 부속토지를 합산하여 산정하고 있지만 비주거용 부동산은 시가표준액을 토지와 건축물로 분리하여 산정하고 있고, 재산세 역시 분리하여 과세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와 함께 토지와 주택의 시가표준액은 시가 방식인데 반해 건축물의 시가표준액은 원가 방식으로 산정되는 차이점이 있는데, 이러한 요인들로 인해 시가표준액 현실화율의 형평성 측면에 문제점이 발생할 수 있는 것이다. 본 연구는 이러한 산정체계 차이가 시가표준액의 현실화율과 함께 재산세 실효세율의 형평성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것이다.
본 연구의 주요한 결론은 다음과 같다. 첫째, 시가표준액의 현실화율은 근린생활시설이 가장 높고, 다음으로 상가주택, 다가구주택, 단독주택 순으로 나타났는데, 이러한 결과는 부동산 유형에 따라 상이한 재산세의 시가표준액 산정체계가 실제로 현실화율의 차이를 유발하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둘째, 동일지역 내 근린생활시설이라도 시세 대비 재산세를 많이 내는 부동산과 적게 내는 부동산이 동시에 존재하였고 그 변동성이 크게 나타났다. 셋째, 시가표준액의 형평성에 대한 분석 결과 주택은 역진적 특성이 있고, 상가를 포함한 비주거용 부동산은 누진적 특성을 나타내고 있다. 세율구간별로 시가표준액의 형평성을 분석하면 전체 세율구간에서 모두 대체적으로 역진적 특성을 나타내고 있다. 넷째, 재산세 실효세율의 형평성에 대한 실증분석 결과 역진적 특성을 나타내는 저세율 구간을 제외하면 전체적으로 는 누진적 특성을 나타내서 재산세의 누진세율 체계가 대체적으로 반영되는 것이 확인되었다.
부의 재분배, 주거권 제고 등과 같은 재산세 부과의 정책적 취지를 고려하면 시가표준액의 형평성의 역진적 특성은 개선될 필요성이 있을 것이다. 즉, 재산세 실효세율에서 일부 확인되는 역진적 특성은 세율체계의 보완을 통해 개선될 수 있기 때문에 이에 앞서 우선적으로는 재산세 과세표준의 기초가격인 시가표준액에 대한 형평성을 최대한 제고할 필요성이 있을 것이다. 시가표준액의 형평성은 건물유형에 따라 산정기관이 국토교통부와 행정안전부로 이원화되는 본질적 한계로부터 비롯된 것이기 때문에 유형별 산정체계의 차이에 대한 심도 있는 정책적 고민이 필요할 것이다.


This study analyzed the equity of the standard market price in housing and non-residential real estate with different calculating systems that make up the property tax assessment. While the standard market pricee of land and houses is the calculated using market value, there is a difference where the standard market price of buildings is calculated using the cost method. In this view, This study is analyzed the effect of the difference in the calculation system on the equilibrium about the realisation ratio of standard market price and the market reflection ratio of the property tax was analyzed.
The main conclusions of this study are as follows. First, the system of calculating the standard market price of different property taxes depending on the type of real estate actually caused a difference in the realisation ratio. Second, even stores in the same area, some stores had to pay large amounts of property tax against market price and other some stores paid less, and the volatility was significant. Third, as a result of the analysis on the equity of the standard market price, the housing has regressive characteristic, and the non-residential real estate, including the stores, has progressive characteristics. By analyzing the equality of the standard market price by dividing by tax rate category, all of the tax rate categories generally have regressive nature. Fourth, the analysis on the equality of the market reflection ratio of property tax showed that the progressive tax rate system of property tax was reflected by showing progressive characteristics as a whole, except for the low tax rate section that showed the reverse evolution characteristics.
Considering the policy intent of property tax such as redistribution of wealth and enhancement of residential rights, the regressive nature of equality on the standard market price needs to be improved. The equality of the standard market price has its inherent limitations, depending on the type of building, in which the calculating agency is divided into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nd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There is a need for in-depth policy considerations on the difference in the calculation system of the standard market price.

KCI등재

4현행 지방세법상 신탁재산에 대한 재산세 납세의무자와 법령개선에 관한 연구

저자 : 류연호 ( Ryu Yeon Ho ) , 권형기 ( Kwon Hyung Ki )

발행기관 : 한국세무학회 간행물 : 세무학연구 36권 3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117-152 (3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2014. 1. 1. 개정된 지방세법 제107조 제1항 제3호에서는 신탁재산에 대한 재산세 납세의무자가 기존의 위탁자에서 수탁자로 변경되었다. 신탁재산에 대한 재산세 납세의무자가 위탁자에서 수탁자로 변경됨으로써 신탁계약의 존속 시에 신탁재산에 대한 강제집행이 어려운 절차적인 측면은 다소 해소된 측면도 있다.
현행 규정은 표면상으로는 수탁자를 납세의무자로 설정하고 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그 규정내용을 살펴보면 신탁실체설 중 신탁재산설의 논리가 반영된 형태로 해석될 수 있다. 그러나 이는 신탁법 및 세법이론에 대한 충분한 고려가 이루어지지 않은 채 집행 영역의 문제를 납세의무자 규정의 개정으로 문제를 해결하려 한 탓으로, 납세의무자를 설정하는 단계부터 체계상의 문제를 유발하고 있다.
수탁자에게 신탁재산에 대한 재산세 납세의무를 부과하는 것은 재산세의 과세목적에 어긋나고, 세법상 기본원리인 실질과세의 원칙에 반하는 법리적인 문제를 안고 있다.
나아가, 현행 규정의 개정은 사후적 원인으로 인해 신탁계약이 종료되어 신탁재산의 소유권이 수익자에게 귀속되는 상황에서 신탁재산에 대하여 하자있는 체납처분이 있었던 경우에, 체납처분으로 인한 실질적인 부담을 안게 되는 수익자(또는 위탁자)가 이에 대하여 다툴 수 있는지에 대한 해석상 어려움도 유발하게 되었다.
위와 같은 문제점을 해결하면서 납세의무자의 권리구제를 폭넓게 인정하기 위해서는, 현행 지방세법의 근거규정과 관계법령의 취지를 고려하여 수익자(또는 위탁자)에게 그 하자를 다툴 수 있는 청구 인적격 및 원고적격을 인정할 수 있다고 해석되는 것이 타당하다.
또한, 신탁재산에 대한 법적 소유자는 수탁자라고 할지라도 사실상 소유자는 수익자로 보아야 하므로 원칙적으로 수익자 또는 위탁자에게 재산세 납세의무를 부과하는 것이 실질과세의 원칙에 부합한다고 본다. 한편, 수익자를 납세의무자로 정하는 경우에 발생할 수 있는 납세의무자의 재산세 체납 또는 조세회피행위를 방지하기 위하여, 수탁자에게 신탁재산에 한하여 보충적 물적납세의무를 부담하도록 하는 방안을 고려해볼 수 있다. 향후 개정입법을 통하여, 해당 규정이 실질적인 기준에 맞는 방향으로 변화되기를 고대한다.


Property Tax payment obligor for Trust Property was changed from trustor to trustee in Article 107 (1) 3 of the Local Tax ACT('the current clause') revised on Jan 1st, 2014. The revision of the clause have helped to solve the procedural problem of tax collection on the trust property.
Outwardly, it seems that the current clause lays down trustee as tax payment obligor. But it can be understood that logic of Trust property Theory among Trust entity Theories is reflected on the current clause when seeing its contents. However, it causes systemic problems from the beginning of laying down the tax payment obligor, because the revision was conducted to solve the problem of tax collection by changing the clause of tax payment obligor, without sufficient consideration for Trust Act and Tax Theories.
Besides, imposing the property tax for the trust property on trustee does not correspond with the purpose of property tax, and is against the principle of 'substance over form taxation' which is basic rule of Taxation. The current clause includes un-constitutional problems violating the legislative principle of 'substance over form taxation' and 'void for the vagueness' Doctrine.
Furthermore, the current clause induces an interpretative problem whether beneficiary(or trustor) could file a lawsuit for the defect of taxation, in the situation that trust contraction end by ex-post reasons and then the ownership of trust property is transferred to him again. In order to solve the problem and provide a remedy for violation of Tax payment obligor's right widely, it is reasonable to make an interpretation that beneficiary(or trustor) is 'standing to sue' and has 'locus standi' to the administrative appeal in the view of intention within 'applicable provisions of Local Tax Act' and 'related Act and subordinate statute'.
Legal owner of trust property is trustee, but beneficiary should be considered as beneficial owner of it. Accordingly, imposing the property tax to beneficiary(or trustor) in principle would fit in principle of 'substance over form taxation'. On the other hand, to prevent tax avoidance which could occur from stipulating beneficiary as a tax payment obligor, it can be considered as an alternative idea that imposing supplemental liability in kind to the property taxation on the trustee. I hope the current clause get to be changed to the way in accord with more substantive standard.

KCI등재

5회계이익과 세무이익에 대한 자본시장반응

저자 : 임영제 ( Im Young-je ) , 문예영 ( Ye Young Moon )

발행기관 : 한국세무학회 간행물 : 세무학연구 36권 3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153-172 (2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2017년 8월 2일 기획재정부는 과세표준 2천억원 초과 기업에 대하여 법인세율을 기존의 22%에서 25%로 상승하는 개정안을 발표하였다. 본 연구는 이 사건 발생일에 자본시장이 회계이익과 세무이익을 구별하여 반응하는지를 확인하고자 하였다. 선행연구들은 세무이익의 정보효과들을 연구하고 세무이익이 일정한 정보효과를 갖는다고 주장하여 왔다. 세법의 변경은 직접적인 세무이익의 정보효과를 시장반응을 통하여 확인할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다.
본 연구는 법인세 최고세율의 인상에 대하여 세무이익과 회계이익의 크기에 따라 음(-)의 시장반응이 있는지를 확인하고 금번 법인세율의 인상은 전체적인 기업을 대상으로 하는 것이 아니라 세무이익이 큰 기업들이 대상이 되기 때문에 이러한 최고세율 인상 사건에 대하여도 차별적으로 반응하는가를 확인하고자 하였다. 세무이익은 공시되는 정보가 아니라 정보이용자가 재무제표를 이용하여 추정하여 분석하여야 한다. 따라서 법인세율 인상에 따라 세무이익에 관한 시장반응에 차이를 보인다면 이는 시장이 세무이익과 회계이익을 구별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또한, 최고세율의 인상은 일반적인 법인세율의 인상과는 다른 세법의 개정으로, 시장이 이를 구별할 수 있는지에 대하여 분석하였다. 분석결과 시장은 세무이익의 크기에 따라 음(-)의 반응을 나타냈고 세무이익이 법인세율 변화의 영향을 받는 기업군에 대하여 별도의 음(-)의 시장반응을 보인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반면 세무이익에 대응하는 회계상 이익인 법인세차감전순이익에 대하여는 그 크기와 세율 영향 기업군에 특별한 시장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오히려 사건일 당일 회계이익이 큰 기업에 양(+)의 반응을 보여 가설의 예상과는 반대의 결과가 나타나 세무이익과 회계이익의 인식 차이를 확인하였다.
본 연구는 그동안 지속적인 법인세율 인하와 달리 법인세율 인상이라는 사건을 이용하여 세무이익의 정보효과를 확인하였다는 의미를 갖는다. 법인세율 인상과 세무이익에 대한 음(-)의 반응을 확인함에 따라 시장이 세법 변경에 따라 회계이익보다 세무이익에 대하여 적절히 반응하였음을 사건연구의 방법으로 확인하였다고 해석할 수 있다.


On August 2, 2017,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announced an amendment to increase the highest corporate income tax rate from 22% to 25% for companies exceeding the tax base of 200 billion won.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examine whether the capital market reacts differently between accounting income and taxable income on the date of the event. Prior literature researched the information effects of taxable income and argued that tax income have a certain information effect. Changes in the tax law can provide an opportunity to confirm the information effects of taxable income through market responses directly.
This study examines whether there is a negative market response to the increase in the tax rate of taxable income and book income and whether the market responses differentially to the event of the highest tax rate increase following taxable income. Taxable income is not disclosed publicly, so we calculate estimated taxable income by reflecting the increase and decrease of deferred tax to accounting pretax income. In addition, the increase of the highest tax rate is a revision of the tax law that is different from the increase of general corporate tax rate, and analyzed whether the market can distinguish it.
As a result of the analysis, the market responded negatively according to the magnitude of taxable income rather than accounting income. In addition, we can confirm that there is a negative(-) market response to the corporations affected by the change in the highest corporate tax rate.
Unlike the continuous reduction of corporate tax rate, this study has confirmed that the information effect of taxable income. As a result of the negative reaction to taxable income in the case of the tax rate increase, it can be understood that the market response properly to taxable income rather than book income.

KCI등재

6고령화 사회를 대비한 빈집 처리에 대한 과세방안 -일본의 세제분석을 중심으로-

저자 : 박현영 ( Hyun-young Park ) , 서정화 ( Junghwa Suh )

발행기관 : 한국세무학회 간행물 : 세무학연구 36권 3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173-197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최근 고령화 및 경제 성장의 저하로 인하여 빈집이 늘어나고 있다. 이 현상은 도시지역은 물론 농어촌지역도 가리지 않고 동일한 상황이다. 이러한 문제점을 인식하여 지난 2017년 2월 8일 제정된 우리나라 「빈집 및 소규모주택 정비에 관한 특례법」은 국내 유휴 주택에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
따라서 현재는 빈집을 체계적으로 정비하고 활용하기 위한 제도적 지원방안으로서 과세정책은 체계적으로 수립되어 있지 못하다고 할 수 있다.
일본의 경우 1980년대부터 빈집이 증가하여 2013년 기준으로 전체 주택 57,586천호 중에서 8,195 천호가 빈집이며, 이는 전체 주택의 약 14.2%에 달한다. 이에 일본은 2014년 11월 27일에 「빈집 등 대책의 추진에 관한 특별조치법(空家等對策の推進に關する特別措置法)」을 제정하는 등 빈집 정비 및 활용 정책을 꾸준히 추진하여 빈집에 대한 과세제도를 정립하고 관련 조세법인 재산세, 소득세, 상속세 등에서 과세방안을 마련해 놓고 있다는 점이다.
이와 같이 일본은 우리나라와는 다르게 「빈집 등 대책의 추진에 관한 특별조치법」에서 빈집에 대한 세제를 마련할 것을 규정하고 있다. 즉, 동법에서 빈집 등 대책 계획에 근거한 대책 등의 지방 교부세제도의 확충 및 기타 필요한 재정상의 조치를 강구할 것을 천명하고 있다. 또한 「조세특별조치법」에 따라 방치된 빈집이 주변 주민들에게 악영향을 주는 것을 방지하기 위하여 양도소득세를 특별 공제 해주는 제도를 시행 중이다.
이에 본 연구는 일본의 빈집에 대한 과세 대책 등을 분석하여 늘어가고 있는 우리나라 빈집에 대한 과세방안을 연구하였다.


The number of vacant houses is increasing due to the recent aging of the population. This phenomenon occurs in domestic cities, rural areas and fishing villages. In order to solve these problems, a special law on the development of vacant houses and small houses was enacted in 2017.
However, no taxation policy has been formulated for vacant houses. However, there were many vacant houses in Japan. This has enacted the Special Measures Act on promoting measures such as vacant houses from 2014. Under this law, the provisions concerning detergent can be referred to Japan's taxation system for the treatment of vacant houses. In addition, Japan implements taxation plans for vacant houses such as property tax, income tax and inheritance tax under the relevant tax law.
Japan stipulates that Korea should prepare detergent under the Special Measures Act concerning the promotion of measures against vacant houses in another way. In other words, it stipulates that expansion of the local allocation tax system such as measures based on measures plan such as vacant houses of the law and other necessary financial measures should be taken. It also stipulates that tax measures and other measures should be put in place to support the appropriate implementation of vacant house related measures. At the same time, it has put in place a system for special deduction of transferable income tax to prevent unoccupied houses left under the Tax Special Measures Act from adversely affecting surrounding residents.
This study analyzed the taxation measures of vacant houses in Japan, and sought out a countermeasure plan for vacant houses in Japan that is increasing. In particular, we discussed the taxation system regarding the disposal of vacant houses in Japan.

KCI등재

7상속세 및 증여세법상 비상장주식의 보충적 평가방법 적용 시 순자산가치 산정의 문제점 및 개선책 -입회금 부채의 평가를 중심으로-

저자 : 임현지 ( Hyunji Lim ) , 강민조 ( Minjo Kang )

발행기관 : 한국세무학회 간행물 : 세무학연구 36권 3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199-219 (2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비상장주식에 대한 상증세법상 보충적 평가방법에서 규정하는 입회금 관련 부채 평가규정의 문제점과 보완책을 논의하고자 한다. 회원권 분양의 대가로 수령하는 입회금에는 회원들에게 약정기간 동안 서비스를 제공할 의무(“용역채무”)와 약정기간이 만료하면 당초 납입한 입회금을 변제할 의무(“금전채무”)가 결합되어 있다. 그런데 현행 상증세법은 보증금 상환의무에 대한 채무를 현재가치로 할인한 후 유효이자율법에 따라 상각한 금액으로 부채를 평가하도록 규정할 뿐, 결합채무의 일부로 존재하는 선수수익의 평가에 대해서는 별도의 규정이 존재하지 않는다. 본 연구는 이러한 입법의 흠결이 초래하는 상증세법상 보충적 평가방법 적용 시 순자산가치 산정의 문제점을 논의한 후 바람직한 입법상의 개선방안을 제시하고자 하였다. 구체적으로 금전 반환 채무 외에 별도의 반대 급부 제공 의무가 존재하는 입회금을 현재가치로 평가하고 용역채무의 존재를 부정하게 되면 입회보증금 부채의 시가가 왜곡되는 문제점을 지적하였다. 한편, 현행 상증세법 시행령 제58조에 포함되어 있는 입회금ㆍ보증금 부채의 평가에 관한 규정은 상위법에서 직접 위임하지 않은 부분을 포함하고 있으므로 평가방법을 모법에서 규정할 필요가 있다. 나아가 순자산가액 산정 시 보충적 평가방법을 적용함에 있어서 법적 안정성과 예측가능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부채의 일반적인 평가원칙에 관한 입법체계의 보완이 필요하다. 순자산가액을 계산함에 있어서 별도로 열거되어 있지 않은 부채의 인식과 측정에 대해서는 법인세법 또는 기업회계의 시가평가 원칙을 준수할 것을 상위법(상증세법 제55조)에 명시해야 한다. 본 연구는 상증세법상 비상장주식의 순자산가치의 산정에 있어서 부채의 평가 이슈에 관한 구체적 사례를 바탕으로 조세법의 흠결이 초래하는 조세채무의 불확실성 문제를 지적하고 이를 극복할 수 있는 실천적인 대안을 제시하였다는 점에 학술적ㆍ정책적 의의가 있다.


This study attempts to discuss the problems of the liability assessment regulations in relation to the supplementary valuation method of inheritance and gift tax laws. The membership fee received in exchange for the sale of the membership right consists of two distinguishable obligations:providing membership services during the contract period;reimbursing the received membership deposit. While the tax laws stipulate that the obligation on disbursement should be recorded at the present value of future cash flows, and then the liability be reassessed in accordance with the effective interest rate method, there is no such regulations as how to recognize and measure the liability regarding membership services. The objective of this study is to suggest desirable legislative improvements after discussing the issues of the complementary valuation rules for unlisted stocks caused by the legislative deficiencies of current tax laws. In particular, we point out the valuation arising from the denial of service liability when the membership fee contains the proceeds for membership service. Since the regulation on the evaluation of liabilities is out of the limitation of delegation, Inheritance and Gift Tax Acts should be revised in order to properly delegate the valuation methods of membership deposit. Second, Inheritance and Gift Tax Acts should explicitly demands, in the application of the complementary valuation method, liabilities that are not specifically listed should be valued in compliance with the principle of respect for generally accepted accounting standards. Third, in the case of the reassessment of liabilities combined with two identifiable obligations, the method of valuation should be matched in order not to distort the settlement value of liabilities over time. The study contributes to the taxation literature and tax policy by addressing the issue of uncertain tax liabilities that could arise from the deficiency of the tax legislations based on the specific case with respect to the evaluation of liabilities in the determination of net asset value, proposing desirable alternatives to mitigate the market value distortion problem.

1
권호별 보기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 | | |
1연안해역에서 석유오염물질의 세균학적 분해에 관한 연구

(2006)홍길동 외 1명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해당 간행물 관심 구독기관

연세대학교 경북대학교 경희대학교 서울시립대학교 고려대학교
 86
 82
 55
 41
 35
  • 1 연세대학교 (86건)
  • 2 경북대학교 (82건)
  • 3 경희대학교 (55건)
  • 4 서울시립대학교 (41건)
  • 5 고려대학교 (35건)
  • 6 강남대학교 (30건)
  • 7 동국대학교 (29건)
  • 8 영남대학교 (26건)
  • 9 성균관대학교 (22건)
  • 10 한양대학교 (22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