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한국언어문화 update

Journal of Korean Language and Culture

  • : 한국언어문화학회 ( 구 한양어문학회 )
  • : 어문학분야  >  언어학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연3회
  • : 1598-1576
  • :
  • : 한양어문(~19권/~2001) → 한국언어문화(20권~/2001~)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0호(1974)~66권0호(2018) |수록논문 수 : 946
한국언어문화
66권0호(2018년 08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중국의 초급 한국어 교재의 상대높임법 연구

저자 : 강수 ( Jiang Shuai )

발행기관 : 한국언어문화학회 ( 구 한양어문학회 ) 간행물 : 한국언어문화 66권 0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5-29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중국 현지 대학에서 한국어 전공 교재로 많이 사용되고 있는 대표적인 한국어 초급 교재 3종을 선정하여, 한국어 초급 교재에서의 상대높임법에 대한 제시 순서와 기술 내용을 분석하였다. 분석 결과, 교재들이 선호하는 화계, 격식체와 비격식체의 구분, '-아요/어요' 등과 관련하여 교재마다 설명이 다름에도 불구하고 문제점을 가지고 있었다. 또한 '반말체' '-다'와 관련해서도 내용 기술에 있어 큰 문제가 있어 보였다. 교재들을 살펴보면 상대높임법에 대한 내용 기술의 일관성을 찾아 볼 수 없다. 또한 화계 간의 경계와 차이를 문법 설명만으로는 명확히 할 수 없다는 점이 명백히 드러났다. 이런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 문법 교육이 학습자의 흥미를 불러일으킬 수 있도록 하려면 보고에서 언어적 설명뿐만 아니라 사회적 맥락, 담화 장르 측면에서의 접근 방법을 제시하였다. 향후 이러한 문제를 고려하여 한국어 교재를 개발할 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


In this paper, study on korean addressee honorifics of three representative Korean beginner textbooks, which are widely used in the department of Korean language major in China. We analyzed the presentation order and description contents of addressee honorifics in Korean beginner textbooks. As a result of the analysis of speech level, polite formal style, polite informal style, and about '-아/어요', '-다', there has different explanation in each textbooks. and there seems to be a problem. As we look at these textbooks, we can not find consistency in the content description of addressee honorifics. It is also clear that the grammatical explanation about a little bit distinction between speech level's boundary is not sufficient. grammar education is in order to improve students' interest, Helping to learn Korean more interesting and easier, Therefore, On the korean addressee honorific Education it is necessary to consider educational approach in terms of linguistic context, contextual context as well as socio-cultural context.

KCI등재

2제1차 세계대전의 시계(視界)를 통해 본 조명희의 문학

저자 : 고명철 ( Ko Myeong Cheol )

발행기관 : 한국언어문화학회 ( 구 한양어문학회 ) 간행물 : 한국언어문화 66권 0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31-59 (2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조명희의 문학은 남북한문학사에서 공유하고 있듯 일본 제국주의 및 식민주의 근대에 대한 부정과 저항으로서 카프문학의 주요한 문학적 성취를 보여준다. 그런데 조명희의 문학이 카프문학으로서 일궈낸 값진 문학적 성취는 존중하되 그의 문학 세계 전반을 카프문학의 프레임으로 가둬놓는 것은 경계해야 한다. 왜냐하면 조명희의 문학은 카프문학의 프레임으로 온전히 포착할 수 없는 카프문학과 또 다른 진보적 문제의식(내용형식)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하여, 조명희의 전 생애에서 소련 망명 이전까지 문학적 생애는 중요하다. 이 시기는 전 세계가 제1차 세계대전(1914~1918)의 파장 속에 놓여 있는바, 이 시기에 일본 동경 유학생활을 경험한 적 있는 조명희를 이러한 국제정세로부터 유리시켜 이해하는 것은 조명희의 삶과 문학을 너무 단조롭게 생각하는 셈이다. 특히 동경 유학에서 인도철학을 공부한 적 있는 조명희가 조선으로 돌아온 후 심취한 타고르와 그의 시집 ≪기탄잘리≫가 갖는 정치적 문제의식을 안이하게 파악해서 곤란하다. 타고르가 1차 대전 와중 동경을 방문하여 유럽의 내셔널리즘에 기반한 국민국가의 폭력적 근대에 대한 준열한 비판적 성찰을 한 강연에 대해 조명희가 전혀 모를 리 없다. 뿐만 아니라 조명희의 희곡 <김영일의 사>와 단편 소설 < R군에게 >, <아들의 마음>, <춘선이>의 등장인물에서 읽을 수 있듯, 1차 대전과 연관된 국제정세를 동경에서 접하면서 사회주의 혁명가의 의지를 벼리는 것은 조명희가 폭력적 근대 세계에 대한 뚜렷한 정치의식을 갖고 있다는 것을 말한다. 그것은 타고르의 ≪기탄잘리≫를 창조적으로 섭취한 조명희의 시집 『봄 잔듸밧 위에』의 '어린 아기'의 시적 심상으로 형상화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조명희의 문학에서 새롭게 주목되어야 할 것은, 단편 <낙동강>이 유럽중심주의 서사전통에서는 카프문학이든 그렇지 않든 관계없이 서사적 완성도에서 흠결이 있는 것으로 평가하고 있지만(물론 조선의 카프문학사에서는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기실 조명희가 적극 구사하고 있는 민요조 '낙동강'의 노래 및 장례 만장(輓章) 행렬에서 보이는 구술연행(口述演行, oral performance)은 <낙동강>의 작중인물 혁명가의 낙천적 혁명성과 새로운 세대 혁명가의 탄생과 절묘히 어울리면서 조선적 리얼리즘의 빼어난 성취를 거두고 있다. 말하자면, 기존 유럽 중심주의 서사전통에 수렴되지 않는 주체적 서사를 선보이고 있다. 이것은 1차 대전을 일으킨 유럽의 근대서사에 대한 길항이자 저항으로 볼 수 있는 것이다.


Cho Myeong-Hee's literature in south and north Korean literature history sharing as the denial and the resistance against the modern of Japanese imperialism, colonialism shows an important literature accomplishment. Although his literature should be respected as KAPF(Korea Artista Proleta Federatio) literature realized a valuable accomplishment, we should watch that a whole his literature world is jailed inside of the KAPF's frame. The reason is that his literature which can't catch up as KAPF's frame has the other progressive problematics. Regarding this, his literature's life before an exile toward USSR is important in total life. This period is a part of the 1st World War's influence. What we understand him who has experienced abroad school(1919~1923) in Tokyo, capital city of Japan where he studied about Indian philosophy separated from the international circumstances considers his life and literature so simple. It comes hard to understand easily his political consciousness of which is related to R.Tagore and Tagore's poem Gitanjali(<기탄잘리>) being absorbed by him. Maybe he knows Tagore's historical excellent speech(1916) which emerges significant critical retrospect against the nation state's violent modern being based on Europe nationalism. As we read the character of his drama Kim Young-il's death(<김영일의 사>), short story Mr. R(< R군에게 >), Son's Mind(<아들의 마음>), ChunSun(<춘선이>), what he sharps the will of socialist, while he is confronting on international circumstances concerning the 1st World War, tells that he has the distinct political consciousness against violent modern world. It is emerged to poetic image of baby in his poem on Spring Grassplot(<봄 잔듸밧 위에>) being creatively absorbed in Tagore's Gitanjali(<기탄잘리>). And there is one thing that we focus on his literature newly. Although his short story Nakdong River(<낙동강>) has been evaluated to show something problem in narrative completeness when it comes to Europe narrative history without considering of KAPF literature, the oral performance of which he performs actively folksong 'Nakdong River' and funeral parade with funeral flag memorial written writing obtains an excellent accomplishment Korean realism. Above all his such works get along with a birth of new generation's revolutionist. In other words, he shows the subject narrative being independent from Eurocentrism. This emerges rival, resistant against Europe modern narrative especially concerning what happened the 1st World War by Europe imperialism.

KCI등재

3'목적에 따른 독서'의 교육 내용 재구조화 연구

저자 : 길호현 ( Kil Hohyun )

발행기관 : 한국언어문화학회 ( 구 한양어문학회 ) 간행물 : 한국언어문화 66권 0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61-100 (4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는 독서의 목적을 유형화하고 이를 교육 내용으로 생성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그간 독서교육에서는 목적에 따른 독서의 종류를 정보전달, 설득, 친교로 제시해 왔다. 그러나 이는 텍스트 생산자의 목적이다. 독자는 이와는 다른 목적으로 텍스트를 이해한다. 독자가 텍스트를 읽는 목적을 독서의 동기라고 할 수 있다. 그러나 독서의 동기는 계기와 목적으로 구분될 수 있다. 이 연구에서는 텍스트를 읽게 되는 계기와 텍스트를 읽는 목적을 구분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한다. 이를 위해 Schutz의 현상학적 동기 이론을 도입하여 독서의 목적을 분류하였다. 분석 결과 독서의 목적은 인지적 목적, 교양적 목적, 정서적 목적, 관계적 목적으로 분류되었다. 각 목적별로 독서 교육을 위한 내용을 구체화 하였다. 본 연구는 '목적에 따른 독서'에서 '목적'의 주체가 텍스트 생산자가 아니라 텍스트를 이해하는 독서 주체가 되어야 함을 주장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또한 독서 행위의 목적을 유형화함으로써 독서 교육의 실제성을 확보하는 데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The study aims to model the purpose of reading and to create educational content. So far, reading education has presented the types of reading information, persuasion and friendship. However, this is the purpose of the text producer. The reader understands text for a different purpose. The purpose of reading text for the reader is to read it. However, motivation for reading can be distinguished for motivation and purpose. The study argues that it is necessary to distinguish between the trigger for reading text and the purpose for reading text. To this end, Schutz's theory of phenomenological motivation was adopted to categorize the purpose of reading. The analysis found that the purpose of reading was divided into cognitive, cultural, emotional, and relational objectives. The contents for reading education were specified for each purpose. This study is meaningful in that 'reading for purposes' argued that the subject of 'purpose' should be a reading body that understands text, not a text producer. It is also expected to contribute to securing the practical skills of reading education by standardizing the purpose of reading activities.

KCI등재

4판타지 드라마 <너의 목소리가 들려>의 장르 혼종 양상 연구

저자 : 김강원 ( Kim Gang-won )

발행기관 : 한국언어문화학회 ( 구 한양어문학회 ) 간행물 : 한국언어문화 66권 0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101-135 (3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전설의 고향> 시리즈 이후, 눈에 띄는 판타지 장르물이 희박하던 한국의 TV 드라마에서 <너의 목소리가 들려>는 효과적인 판타지 장르의 내러티브를 구현하였다. 바로 장르의 혼종이다. 우선, <너의 목소리가 들려>는 판타지적 요소를 '초능력' 모티프로 집중하였다. 그리고 판타지 장르를 한국 TV드라마의 가장 전통적인 선호 장르인 멜로드라마, 2000년대 들어 급부상하고 있는 추리장르와 결합함으로써 효율적인 대중적 내러티브를 보여준다. 그리고 이는 이후의 판타지 드라마의 주요한 장르적 문법의 시초가 된다. 추리장르는 일반적으로 시청자와의 두뇌싸움을 전제하지만, 이는 TV드라마의 매체적 속성에 적합하지 않은 방식이다. 일상의 공간에서 시청하는 TV의 속성상, 화면에 집중하기가 어렵고, 연속극의 형태로 방영되는 까닭에 중간에 유입되는 시청자들의 진입장벽이 높아서도 안되기 때문이다. 따라서 이러한 매체적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감성이 중심이 되는 추리를 대안으로 시도하게 되었고, 여기에서 발생하는 추리의 빈틈은 상대의 생각을 듣는 수하의 초능력, 즉 직관(直觀)으로 보완되고 있다. 그러나 과정에 있어 이러한 강점은 추리의 결과에 있어 한계로 작용하기 쉽다. 치밀한 이성과 논증이 부재하다보니, 결말의 개연성이 필연적으로 약화될 수밖에 없다. 한편으로 <너의 목소리가 들려>는 멜로드라마적 내러티브가 강한 작품이다. 악을 이기는 선의 미덕이 결국 실현되는 것은 멜로드라마가 갖는 보수적 가치의 유지라는 드라마투리기의 전형을 유지하고 있다. 아울러 혜성과 수하의 로맨스 역시 멜로드라마의 장르적 특질과 전형성을 보이고 있다. 로맨스의 남자주인공인 수하의 초능력은 여성의 마음을 완벽하게 알고 이해하는 남성이라는 점이 극대화된 지점이다. 주인공의 능력이 초능력이라는 판타지로 전제됨으로써 멜로장르는 판타지 장르와 결합하여 그 서사의 형태와 전략은 확대되고 변형되었고 그 과정에서 새로운 드라마투르기의 외피적 변화를 시도함으로써 재미의 측면은 강화되었다. 그간 TV드라마에서 재현하기 어려웠던 판타지 장르가, 특히 그 중에서도 거의 다루어지지 않던 초능력이라는 모티프가 핵심이 되어 다른 장르와의 혼종을 통해 주류적 장르로 진입함으로서 장르의 가능성을 확장했다는 점에서 <너목들>의 시도는 유의미하다. 특히 이러한 시도가 대중서사로서의 가장 큰 미덕인 대중성을 획득했다는 점에서 더욱 가치를 갖는다. 그러나 이러한 대중적 흥미를 넘어서 판타지 장르가 갖는 세계관이나 주제적 측면에서 진보라는 지점에서는 아쉬움이 남는다.


This study begins with the suspicion that fantasy motif is appropriated by the way of the most commercial form of television dramas, the most popular medium. This study examines how television dramas appropriates the supernatural abilities' motif of central characters in < neo ui mok so ri ga deul ryeo(I can hear your voice) >. Approach for this is divided into genre and subject aspect. The genre aspect is divided into legal dramas and melodrama. Although various genres are mixed in this work, courtroom dramas and melodrama can be categorized as the most typical genre of works. At the same time, it is also possible that the main part related to supernatural powers of this drama is also the genre. Based on the content of the above, the purpose of the research is as following. First, in terms of the genre of the courtroom drama, the second is in the aspect of the genre of melodrama, and the third is in terms of the theme of the subject, this research is to critically analyze the tendency to appropriate the supernatural powers motif in < neo ui mok so ri ga deul ryeo(I can hear your voice) >.

KCI등재

5제주 해녀 표상의 사적(史的) 변천 연구

저자 : 김동현 ( Kim Dong Hyun )

발행기관 : 한국언어문화학회 ( 구 한양어문학회 ) 간행물 : 한국언어문화 66권 0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137-156 (2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의 목적은 제주 해녀 표상이 어떻게 변해왔는지를 살펴보는 데 있다. 그동안 제주 해녀에 대한 연구는 인류학, 민속학, 사회학, 여성학적 관점에서 다양한 연구성과가 축적되어 왔다. 제주 해녀를 유네스코 문화 유산으로 등장하는 과정에서 제주 해녀는 '억척스러운 제주 어머니' 상(像)에서 국가 간 '문화전쟁'의 경쟁에서 민족적 자긍심을 지켜줄 존재로까지 인식되고 있다. 본 연구는 기존 연구 성과들을 바탕으로 하되 제주 해녀에 대한 사회적 인식의 변화에 주목하고자 한다. 본 연구는 기존의 연구를 토대로 제주 해녀 표상의 변천 과정을 살펴봄으로써 그동안 여성성의 상징으로서 인식되어 왔던 제주 해녀를 시대의 욕망이 발견한 표상의 집적이라는 점을 밝히고 있다. 식민지 시기 제주 해녀는 '인어'의 현현이자 자연의 미인으로, 혹은 제국 일본의 전쟁에 동원된 남성을 응원하는 강인한 여성으로 인식되어 왔다. 또한 근로의 여신으로 혹은 한국적 문화유산의 원형질로서 호명되어 왔다. 이처럼 제주 해녀는 고정된 실체라기보다는 시대적 욕망이 발견한 정치적이고 이념적인 형태로 발견되어 왔다고 할 수 있다. 즉 제주 해녀는 사회적 욕망이 발견한 또 다른 상상의 공동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examine how the symbol of the Jeju haenyeo (female divers) has changed. Until now, the Jeju haenyeo research has accumulated various positive research results from the point of view of anthropology, folklore, sociology, and women's studies. Through the process of registering the Jeju Haenyeo as a UNESCO Cultural Heritage, the Jeju Haenyeo has changed from a 'tough Jeju mom' figure to being recognized as a being protecting the national pride competition of 'culture war' between other countries. This research aims to focus on the change of social awareness of the Jeju haenyeo based on existing research results. This study, through the examination of the Jeju haenyeo's process of transition based on existing research, reveals that the Jeju haenyeo, which was known as a symbol of femininity in the past, is in fact, a collection of symbols discovered by the ambition of the times. In order to break the stereotype of the Jeju haenyeo, they must be perceived as not only fixed entities, but also as creative enthusiasts and dynamic subjects. The discussion of the Jeju haenyeo from a postcolonial point of view is what will be what differentiates this study from previous studies. In other words, this study begins with the perception that the Jeju haenyeo is a product of imagination derived from social desires, then looks into what the Jeju haenyeo is called based on changes in awareness through time.

KCI등재

6Effects of Reading-Based Writing Instruction: Focusing on Intertextual and Reflective-Reading Strategies

저자 : 김민주 ( Kim Min-joo )

발행기관 : 한국언어문화학회 ( 구 한양어문학회 ) 간행물 : 한국언어문화 66권 0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157-181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의 목표는 텍스트간의 관련성과 반성적 사고를 활용한 영어 독해 전략을 결합한 독해-기반 영작문 교수법의 효과를 입증하기 위함이다. 연구의 대상은 서울에 위치한 한 대학에서 영어 독해와 작문의 교양수업을 수강하는 102명의 한국 대학생들이었다. 16주간의 한 학기 동안, 학생들을 다음의 세 가지 그룹으로 나누어 실험을 진행하였다: (1) 통제그룹 - 텍스트간의 관련성과 반성적 사고를 활용한 영어 독해 전략 둘 다 시행하지 않음 (2) 실험그룹 1 - 텍스트간의 관련성을 없으나 반성적 사고를 활용한 영어 독해 전략을 시행함 (3) 실험그룹 2 - 텍스트간의 관련성과 반성적 사고를 활용한 영어 독해 전략 둘 다 시행함. 실험의 결과를 살펴보면, 실험그룹 2가 통제그룹, 실험그룹 1에 비해서 더 높은 영작문 점수를 얻을 것을 볼 수 있다. 또한 실험그룹 2에게 시행된 교수법은 객관적, 주관적 영작문 두 개의 결과를 가지고 비교했을 때에는, 객관적 영작문 향상에 더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실험의 결과를 반영한 영작문 교실에서의 실제적인 적용 또한 본 논문에서 다루어질 것이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investigate the effects of reading-based writing instruction that incorporates intertextual and reflective-reading strategies (IRR) on the writing performance of Korean undergraduate students enrolled in an English for General Purposes (EGP) course. The study examined over 16 weeks the writing performance of 102 EFL Korean college students' in relation to three forms of reading-based instruction: (1) no intertextuality and no reflective-reading strategies (control group); (2) no intertextuality, but reflective-reading strategies (RR group); (3) both intertextuality and reflective-reading strategies (IRR group). The results revealed that the IRR group gained higher scores in the post-treatment writing test than did the control and RR groups. IRR reading-based writing instruction was also used to determine which type of writing, objective or subjective, was more effective in improving writing performance. IRR instruction was effective for both forms of writing, though its influence on objective writing was greater.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에서는 박경리의 작품 ≪표류도≫, ≪김약국의 딸들≫, ≪시장과 전장≫를 중심으로 시대에 대한 여성 인물의 사유방식과 정체성의 관련 양상을 고찰해 보았다. 먼저 2장에서는 ≪표류도≫의 '현회'를 통해 내적인 분열의 극복과 현실 긍정의 의지를, 3장에서는 ≪김약국의 딸들≫의 '용빈'을 통해 가족애의 회복과 사회의식의 추구를 살펴보았다. 그리고 4장에서는 ≪시장과 전장≫의 '지영'을 통해 돌봄의 윤리와 생명의식의 회복을 살펴보았다. 세 작품 속 여성 인물들은 타인의 수용과 현실 혼란의 극복을 통해 갈등적인 세계와 화해하는 가운데 자기 자신을 찾고자 한다. 이것은 개인에서 사회로의 이동을 통해서 주체의식이 바탕이 된 정체성의 모색으로 인간 생명력의 중요성을 알 수 있게 한다. 이와 같은 본고의 논의는 박경리 문학의 여성 인물들이 갖고 있는 시대에 대한 사유 방식을 확인하게 한다. 더 나아가 공동체 의식을 바탕으로 한 인간 생명력의 중요성을 알 수 있게 한다. 이것은 박경리가 추구하는 생명의식의 기반을 찾을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다.


This study set out to examine characters' reasoning methods about the times and their identity patterns with a focus on ≪Pyoryudo≫, ≪Daughters of Kim Yark-kook≫, ≪The Market and Battlefield≫by Park Kyungri. Chapter 2 examined the conquest of internal disruption and will for the affirmation of reality through “Hyeon-hoi” in ≪Pyoryudo≫. Chapter 3 examined the recovery of family love and pursuit of social consciousness through “Yong-bin” in ≪Daughters of Kim Yark-kook≫. Chapter 4 examined the ethics of caring and the restoration of awareness of life through “Ji-yeong” in ≪The Market and Battlefield≫. These discussions shed light on the changes of reasoning methods about the times that female characters have in Park's literature and confirm the identity that they search for based on their main consciousness. Furthermore, they offer an opportunity to search for the foundation of awareness of life sought after by Park.

KCI등재

81990년대 남성 시인들의 시에 발화된 언어적 추(醜)의 한계

저자 : 엄경희 ( Eum Kyoung-hee )

발행기관 : 한국언어문화학회 ( 구 한양어문학회 ) 간행물 : 한국언어문화 66권 0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201-226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욕설과 비속어에 의한 '격하'의 방식과 의미를 1990년대 남성 시인의 시에 나타난 '개'와 '년'의 수사적 확대에 초점을 맞추어 분석한 후, 그것을 바탕으로 1990년대 시에 나타난 언어적 추의 사회적 의미와 미적 성과를 밝혀내고자 의도한 것이다. 이 글에서 동시대의 여성 시인들이 사용한 추의 언어를 분석 대상에서 배제한 까닭은 논의의 초점이 페미니즘 문제로 귀결되는 것을 제어하기 위함이다. 이러한 논리 전개를 위해 카를 로젠크란츠의 '추의 혼합감정', 미하일 바흐찐의 '탈관(脫冠)', 김지하의 '찬탈'의 의미를 염두에 두었다. 1990년대 시편에 드러난 비속어와 욕설은 권력과 정치에 대한 환멸, 퇴폐적이고 향락적인 대중문화에 대한 혐오, 무력감에 빠진 지식인들의 냉소와 자학이 응축·반영된 혼합감정의 반항적 표출이라 할 수 있다. 1987년 6월 항쟁의 성과에도 불구하고 정치적 이데올로기에 대한 환멸과 쾌락적 소비주의로 점철된 일상의 타락화는 그 자체가 객관적인 '추'로 인식될 만큼 혐오의 대상이 되었으며, 그로인한 감정의 폭발이 '개새끼'라는 욕설로 집중되어 표출된다는 것이 1990년대 시의 특징이다. 그런데 '개'라는 비속한 표현을 통해 시대의 추를 고발함과 동시에 그에 맞서지 못하는 주체의 무력감을 비탄과 격앙의 어조(tone)로 드러낸다는 점 또한 중요한 특징이라 할 수 있다. 모욕, 경멸, 조소의 의미를 담은 비속어의 활용이 풍자의 수사로 전이되지 못할 경우 시의 비속어는 자기모멸과 비하의 정서를 함축한 비탄의 어조에 머물게 된다. '개'의 수사적 확대과 더불어 타락한 시대에 대한 비판적 인식의 초점을 '서울', '여관방', '창녀촌' 등 구체적 장소를 통해 맥락화한 시편들이 있는데, 그러한 시편의 특징은 불결한 장소의 속성과 여성의 신체를 환유적 관계망으로 묘사한다는 것이 그 특징이다. 이러한 시편들은 장소의 타락, 즉 시대의 추함을 고발하려는 것이 시적 의도였음에도 불구하고 그것이 여성 폄훼의 측면으로 읽히는 결과를 낳고 있음을 부정하기 어렵다. 즉 시대의 타락을 함의하는 장소의 부정적 의미를 여성 신체와 관련한 비속한 표현으로 빗대는 문맥화의 과정 자체가 가부장적 의식에 의한 관습적 언어사용의 습관과 무관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한계는 '언어적 추'가 갖는 미학적 효과를 깊이 고려하지 않은 채 감정의 과잉을 벗어나지 못했기 때문에 빚어진 결과로 판단된다. 그런 의미에서 1990년대 남성 시인들의 시에 발화된 언어적 추의 양상은 '추의 미학'이 지향해야 하는 김지하의 '찬탈'이나 미하일 바흐찐의 '탈관'이라는 생산적 의미로까지 이어지지 못한 것으로 판단된다.


On the basis of analysing the ways and senses of abusive and slangy 'demotion' by focusing on the rhetorical expansion of terms as 'gai(bitch)' and 'nyon(wench)' in poems of Korean male poets during the 1990s, this study illuminates the social meanings and aesthetic fruits of linguistic ugliness in Korean poetry during the 1990s. To deter its focus from leading to a feminist problem, it excludes from itself the language of ugliness in poems of Korean female poets. Thus its basic conceptions are 'the mingled emotions of ugliness' of Karl Rosenkranz, 'the de-coronation' of Mikhail Bakhtin, and 'the usurpation' of Kim Ji Ha. In poems of Korean male poets during the 1990s, the slangs and abuses exposed the disillusion at power and politics, the disgust at decadent and merrymaking popular culture, and the languid intellects' mental revolt with condensing and reflecting their sneers and self-torments. Despite the results of The June Struggle of 1987, the daily decadence full of the disillusion at political ideologies and of the merrymaking consumerism became a disgustful tendency as much as to be perceived as an objective 'ugliness.' This featured Korean poetry during the 1990s by exploding the spiteful sentiments typically as the abuse 'gaisekki(a son of a bitch).' It is another important trait that its slangy term 'gai' denounced its contemporary ugliness while its grievous and furious tone exhibited the languid sentiment of a subject incapable of struggling against the ugliness. If the usage of scornful, contemptuous and jeering slangs is not transferred into the satirical rhetorics, the slangs in poems are only within a grievous tone full of the self-scornful and self-humble emotions. The metonymic description of dirty spatiality and female body featured the poems whose critical focus to recognize the decadent tendency was contextualized by the rhetorical expansion of 'gai' as well as by the concrete spatiality of 'Seoul,' 'a inn-room,' and 'brothels.' The poetic intent of theses poems to denounce the ugliness of the age for the spatial decadence is difficult to deny itself to be read eventually rather as the female denigration. The conventional usage of language under the patriarchal mentality is not like to be independent of the very process of contextualization that the slangy terms about the female body expressed metonymically the negative spatial meaning of the decadent tendency. This was a limit to the poems incapable of escaping from their sentimental excesses indifferent to think deeply aesthetic effects of the 'linguistic ugliness.'

KCI등재

9박목월 시에 대한 비판적 시각에 관한 비판적 논증

저자 : 이상호 ( Lee Sang Ho )

발행기관 : 한국언어문화학회 ( 구 한양어문학회 ) 간행물 : 한국언어문화 66권 0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227-246 (2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은 비예술적인 시각으로 박목월 시를 비판한 불합리함을 다시 비판하고 목월 시의 진면목을 논증하기 위해 연구되었다. 특히 다음과 같은 두 가지 점에 초점을 맞추었다. 첫째는 시의 예술적 자율성을 간과하고 정치사회적인 현실을 반영한 농도에 따라 시의 가치를 가늠하는 민중문학적인 시각의 문제점을 제기하는 것이다. 둘째는 목월의 초기 시를 부정적으로 평가한 태도가 온당하지 않음을 확인하기 위해 목월 시의 시적 완성도를 논증하는 것이다. 이를 통해 목월의 초기 시가 예술적으로 잘 지어진 수작(秀作)임을 증명하려고 했다. 박목월의 초기 시에 대한 비판적 태도 중에 가장 문제가 되는 것은 자연 몰입의 경향을 보여주는 작품을 현실 도피적으로 매도한 경우이다. 이런 태도는 시가 시인의 현실적 경험과 상상력의 조합에 의하여 예술적으로 형상화된 양식이라는 점을 간과하여 적절한 시각이라 하기 어렵다. 또한 그것은 시의 가장 중요한 특성인 함축성을 고려하지 않은 채 시적 제재를 표층적 의미로만 해석하여 그 바탕에 깔린 진정한 의미를 놓쳐 버린 한계도 노출한다. 박목월의 시혼과 작품을 살펴보면 그는 당대에 누구보다도 치열한 예술정신을 갖고 시적으로 잘 형상화되고 다듬어진 작품을 짓기 위해 심혈을 기울였음을 분명히 확인할 수 있다. 본고는 이 점을 거울로 삼아서 목월 시의 시적 완성도를 구체적으로 해명하였다. 그 결과 목월의 초기 시들, 특히 대표작으로 꼽히는 <청노루> 같은 작품은 민중 시각적인 척도로 비판한 결과가 얼마나 허황한지 여실히 증명한다는 사실을 분명히 확인하였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criticize the irrationality of criticizing Park Mok wol's poems from the inartistic perspective and to prove the true character his poems. Especially the two following points are focused. First, the study presents the problem of the popular literature views that evaluate the value of poems according to the degree of reflecting political and social reality by overlooking artistic autonomy of poems. Second, it demonstrates the attitude of evaluating Park Mok wol's early poems negatively with the problematic criterion. By doing this, the study is intended to prove Park Mok wol's early poems are masterpieces, which are artistically well organized. The most problematic point among the critical attitudes towards Park Mok-wol's early poems is the case that denounces poems that show the tendency of nature immersion as escapism. This attitude overlooks the fact that poetry is artistically embodied by the combination of poet's realistic experiences and imagination, and that it is a highly implicative genre. That's why it can't be considered as an appropriate perspective. In other words, the perspective reveals the limit of interpreting poetic topics with superficial meanings without considering implication, which is the basic physiology of poetry, and missing the genuine underlying meanings. In Park Mok wol's poetic spirit and works, it is obvious that Park Mok wol had more intense artistic spirit than any others in those days and made efforts to write poems proper for poem. The works created by artistic spirit should be judged based on poetic completeness and artistic value instead of the exposure intensity of poetic subjects as the criterion of criticism. The true nature of poems, which are artistic works, can be revealed when they are approached as artistic works. Although political ideology and artistic autonomy are totally different, the confusion of the two elements shouldn't damage the meaning of poems' existence. Park Mok wol's early poems, especially < Cheongnoru(Blue Roe Deer) >, definitely prove how hollow the criticism of public viewpoints is.

KCI등재

10기쁨화행의 하위화행 분류 연구

저자 : 정종수 ( Jeong Jongsu )

발행기관 : 한국언어문화학회 ( 구 한양어문학회 ) 간행물 : 한국언어문화 66권 0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247-270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는 기쁨화행의 하위화행을 분류하고 그 각각의 정의와 특성을 밝히는 것을 목표로 한다. '기쁨화행'이란, 정표화행의 일종으로서, 기쁨의 정서를 청자에게 드러내는 화행이다. 기쁨화행은 기쁨화행(협의), 감탄화행, 칭찬화행, 애정화행, 축하화행, 감사화행, 축복화행, 환영화행으로 구성되어 있다. 기쁨화행(협의)이란, 무표적인 기쁨의 정서를 드러내는 화행이다. 감탄화행이란, 훌륭하다고 느끼는 기쁨의 정서를 드러내는 화행이다. 칭찬화행이란, 어떤 이의 좋은 점이나 좋은 일을 훌륭하다고 느끼는 기쁨의 정서를 드러내는 화행이다. 애정화행이란, 누군가를 좋아하는 기쁨의 정서를 드러내는 화행이다. 축하화행이란, 타인의 좋은 일을 기뻐하고 즐거워하는 기쁨의 정서를 드러내는 화행이다. 감사화행이란, 청자가 한 일에 대하여 고마워하는 기쁨의 정서를 드러내는 화행이다. 축복화행이란, 타인의 행복을 비는 기쁨의 정서를 드러내는 화행이다. 환영화행이란, 오는 사람을 반갑게 맞는 기쁨의 정서를 드러내는 화행이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classify the subcategorization of the pleasure speech-acts and to clarify their definitions and characteristics. The pleasure speech-acts are kinds of the expressive speech-acts, which are by the acts that the speaker reveals the emotions of joy to the listener. The pleasure speech-acts consists of the pleasure speech-acts(narrow sense), the admiration speech-acts, the compliment speech-acts, the affection speech-acts. the celebration speech-acts, the gratitude speech-acts, the blessing speech-acts, and the welcome speech-acts. The pleasure speech-acts(narrow sense) are the acts by which the speaker reveals the emotions of joy that is the most unmarked joy. The admiration speech-acts are the acts by which the speaker reveals to the listener the emotion of joy that he impresses and feels wonderful. The compliment speech-acts are the acts by which the speaker reveals to the listener the emotions of joy that he appreciates what is good. Affectionate speech is the acts by which the speaker reveals to the listener the emotion of joy that he likes someone. The celebration speech-acts are the acts by which the speaker reveals to the listener the emotions of joy that he is delighted and happy with the good work of others. The gratitude speech-acts are the acts by which the speaker expresses to the listener the emotions of joy that he has the gratitude for what an opponent has done. The blessing speech-acts are the acts by which the speaker expresses to the listener the emotions of joy that he wants the happiness of others. The welcome speech-acts are the acts by which the speaker expresses to the listener the emotions of joy that he is pleased to come to him.

12
권호별 보기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 | | |
1연안해역에서 석유오염물질의 세균학적 분해에 관한 연구

(2006)홍길동 외 1명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해당 간행물 관심 구독기관

서울대학교 한양대학교 고려대학교 연세대학교 부산대학교
 45
 39
 30
 29
 23
  • 1 서울대학교 (45건)
  • 2 한양대학교 (39건)
  • 3 고려대학교 (30건)
  • 4 연세대학교 (29건)
  • 5 부산대학교 (23건)
  • 6 중앙대학교(서울) (21건)
  • 7 경희대학교 (20건)
  • 8 이화여자대학교 (18건)
  • 9 성균관대학교 (17건)
  • 10 동국대학교 (16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