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한국니체학회> 니체연구

니체연구 update

Nietzsche Younku

  • : 한국니체학회
  • : 인문과학분야  >  서양철학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반년간
  • : 1598-9364
  • :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0호(1995)~32권0호(2017) |수록논문 수 : 281
니체연구
32권0호(2017년 10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니체 철학에 나타난 마르틴 루터와 종교개혁

저자 : 양대종 ( Dae-jong Yang )

발행기관 : 한국니체학회 간행물 : 니체연구 32권 0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7-34 (2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기독교에 가해진 니체적 도전의 하나가 바로 루터와 종교개혁에 대한 니체의 해석들이다. 그리고 이들에 대한 니체의 고찰들은 다른 주제들에 대한 그의 고찰과 마찬가지로 명쾌하고 일관적인 논증을 통해 확고한 결론에 이르지 않고 맥락에 따라 해석의 편차를 보이고 있다. 그러나 양의적인 언명과 미세한 뉘앙스의 차이에도 불구하고 루터와 종교개혁을 바라보는 니체의 시선에는 크게 보아 일정한 방향이 있으며, 그 세밀한 차이들과 더불어 이들을 통해 더욱 뚜렷하게 드러나는 종교적 고찰의 전체적인 대강을 살펴보는 일은 니체사상의 착탄점과 의도를 세밀하게 밝히는데 기여할 수 있다. 본고는 니체의 저작에 고루 분포돼 있는 루터와 종교개혁에 대한 언명들을 분석하여 이들이 니체 사상 전반의 이해에 기여할 수 있는 함의를 밝혀보려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Die Gedanken von Nietzsche uber die Lutherische Reformation sind Teile seiner Kritik an Christentum. Und sie zeigen subtile Veranderungen der Interpretation abhangig vom dem jeweiligen Kontext, ohne einen festen Abschuss durch klare und einheitliche Argumente zu erreichen. Doch trotz der ambivalenten Bemerkungen uber die Reformation und trotz der feinen Unterschiede von Nuancen der Interpretation daruber hat sein Blick auf sie im grossen und ganzen eine bestimmte Richtung. Die vorliegende Arbeit analysiert die Nietzsche Ausserungen daruber, um sie fur das Gesamtverstandnis seines Denkens nutzlich zu machen.

KCI등재

2니체의 덕 이론 II : “고독”에 관하여

저자 : 김효섭 ( Hyosup Kim )

발행기관 : 한국니체학회 간행물 : 니체연구 32권 0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35-59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니체의 '덕'(고상하거나 바람직한 기질 내지 성향)에 관한 이론은 그의 윤리학적 사유체계의 중심을 이룬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우선 니체는, 아리스토텔레스가 그랬듯이, 매우 다채로우며 복잡한 구조를 지니는 기질이나 성향들에 '고상(귀)함' 내지는 '탁월함'의 윤리적 의미를 부여하며, 그것들을 훌륭한 인간 혹은 '더 높은 자'의 본질적 구성요소로서 제시한다. 더 나아가, 니체는 이러한 '성격적 탁월성(고상한 기질/성향)'들 모두를, '획득하거나 유지/고양 시켜야 하는 것'으로서 이해되는 '바람직한 것'으로 간주한다. 필자는 위에서처럼 간략히 스케치할 수 있는 니체의 '덕' 이론을, 연작 논문에 걸쳐 포괄적이고도 상세하게 조명하고자 하였고, 최근 그 조명 작업의 일부로서 주요 니체적인 덕목들 중 하나인 “정직(Redlichkeit)”에 관한 논문을 집필하였다. 본 논문은, 또 하나의 중심적인 니체적인 탁월성인 “고독(Einsamkeit)”이라는 특성을 집중적으로 살펴보는 것을 목표로 한다. 본고에서 필자는, 니체의 덕 이론 안에서 하나의 성격적 탁월성으로 자리 잡고 있는 고독의 본질을, 혼자 있음, 혼자 있기를 바라는 것, 그리고 타인들, 더 정확하게는 이른바 “무리-유형”의 사람들과의 교제를 꺼리는 것에서 찾고 있다. 아울러, 니체에 따르면, 그러한 행동, 욕구로 구성되는 경향성으로서의 고독은 (우리들의 궁극적 목표인) 우리 자신의 창조적인 삶에 크게 기여하고, 바로 이런 이유에서 우리는 '고독해야 한다.' 좀 더 구체적으로, 그것은 적극적인 창조적 활동과 (그러한 활동들의 가능조건이 되는 고귀한 능력들의 향상으로 이해되는) '성장'에 필수적이기에, 고독은 우리에게 바람직하다.


It can be said that Nietzsche's theory of 'virtues'(noble or desirable personality traits) constitutes the core of Nietzsche's substantive ethics. As Aristotle does, Nietzsche confers the ethical meaning of nobleness or excellence on diverse, highly complicated traits, and presented them as essential characteristics of the 'higher man'. Moreover, Nietzsche considers these 'excellences of character' as 'desirable' for us (in the normative sense of the term). The author planned to illuminate Nietzsche's theory of virtues, which was roughly outlined above, in a comprehensive and detailed manner, and recently wrote an article on one of the Nietzschean major virtues, namely, “honesty(Redlichkeit)”, as a part of the project. Now, this writing aims at exploring another main excellence of character: “solitude(Einsamkeit)”. According to Nietzsche, solitude, which occupies the central place in Nietzsche's theory of virtues, does consist in being alone, the desire to be by oneself, and the reluctance to socialise with the herd. Furthermore, in his view, solitude as a tendency composed of the aforementioned behavior and desire, greatly contributes to one's own creative way of life, which is one's ultimate end, and it is for this reason that one ought to be solitary. Specifically, solitude is desirable for us, since it renders possible intense creative activities and the pursuit of 'growth' in the sense of the acquisition or enhancement of noble capacities conducive to, or constitutive of, the creative life.

KCI등재

3니체의 개념 “위”와 “소화, 소화불량”의 철학적 의미에 대한 연구

저자 : 이상범 ( Lee Sangbum )

발행기관 : 한국니체학회 간행물 : 니체연구 32권 0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61-99 (3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삶에 대한 모든 나쁜 본능들을 진단하고 인간의 병든 실존을 치유하고자 하는 니체의 시도는 정신의 위생학, 정신적 섭생 그리고 영양과 영양섭취, 위(胃), 소화와 소화불량 등 다양한 메타퍼로 그의 철학에 등장한다. 비록 이 개념들은 비철학적이고 일상적인 언어로 표현되고 있지만 편두통, 위장병, 심한 근시 등과 같은 니체의 고통스러운 개인적 경험으로부터 도출된 정신적-철학적 개념들이다. 본 개념들을 인간 실존에 대한 건강철학적 관점이 아니라, 생물학적이고 의학적인 관점에서 해석하게 되면 그의 다양한 개념들이 담고 있는 사상적 의미는 온전히 밝혀질 수 없다. 본 논문의 목적은 니체의 철학에 등장하는 개념 “위” 와 “소화”, “소화불량”을 그의 인식론과 정신적 섭생의 관점에서 논의하는 것이다.


Nietzsches philosophischer Versuch, der alle schlechte Instinkte uber das Leben diagnostiziert und eine krankhafte Existenz des Menschen heilen mochte, tritt in seiner Philosophie als vielfaltige Metaphern, wie die Hygiene des menschlichen Geistes, eine geistige Diatethik und Ernahrung, Magen, Verdauung, Verdauungsstorung(Indigestion) auf. Obwohl diese Begriffe unphilosophisch und alltaglich sind, sind sie geistig-philosophische Begriffe, die von seiner personlichen Erfahrung der Krankheit und des Schmerz hervorbringen, wie die Migraneanfalle und Magenstorungen sowie eine starke Kurzsichtigkeit. Wenn man diese Begriffe nicht aus der Perspktive der Gesundheitsphilosophie, sondern aus der biologisch-medizinische Perspektive interpretiert, kann sich die gedankliche Bedeutung solcher philosophischen Begriffe Nietzsches nicht vollstandig enthullen. Der Ziel dieses Aufsatzes ist Nietzsches verborgene Begriffe wie Magen, Verdauung und Verdauungsstorung(Indigestion) aus der Perspektive seiner Erkenntnistheorie und geistigen Diatethik zu diskutieren.

KCI등재

4채무관계를 통한 기억과 망각 그리고 양심의 가책에 대한 계보학적 분석 - 니체의 『도덕의 계보』와 소설 『너의 이름은。』을 중심으로

저자 : 김선희 ( Kim Sun-hye ) , 최종문 ( Choi Jongmun )

발행기관 : 한국니체학회 간행물 : 니체연구 32권 0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101-130 (3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주지하다시피 니체는 『도덕의 계보』의 「서문」 1절을 저 유명한 “우리는 자기 자신을 잘 알지 못한다.”라는 문장으로 시작함으로써 결국 우리 자신에게 우리 자신이 익명적 존재임을 고지한다. 따라서 니체는 우리가 누구이며, 우리를 지배하고 있는 도덕은 어디에서 왔으며, 그것은 우리의 삶에 어떤 영향력을 어떤 방식으로 행사하고 있는지에 대한 답변을 이 책에서 집중적으로 시도하고 있다. 그리고 도덕에 대한 이와 같은 계보학자의 연구대상인 익명화된 도덕이 바로 그 의미를 해독하기 어려운 '상형문자'임을 고지하고 있다. 나아가 그는 이 상형문자와 같은 도덕이 작동하는 중심기관인 양심과 양심의 가책을 「제2논문: '죄', '양심의 가책' 그리고 그와 유사한 것들」에서 집중적으로 다루고 있다. 그리고 이와 같은 양심의 가책이라는 기관의 형성이나 유지와 관련하여 가장 치열한 과정을 망각과 기억 사이의 긴장감에서 찾고 있다. 이 전체 과정을 드러내기 위하여 니체는 제2논문 1절에서는 '약속할 수 있는 동물'의 유래를, 2절에서는 '책임'의 유래를, 3절에서는 '기억술(Mnemotechnik)'의 유래를, 그리고 4절부터 드디어 그 모든 것의 발생의 최종 목적인 '죄의식', '양심의 가책'에 대한 음울한 유래를 드러낸다. 니체의 계보학적 방법은 근거에 대한 검토 없이 주어진 도덕을 긍정하거나 부정할 때 결정적인 영향력을 행사하는 양심의 가책의 근거와 가치를 검토하는 것을 돕는다. 이로써 우리가 우리의 행동의 숨은 원인인 양심의 가책을 절대화하여 맹목화하는 경향성으로부터 거리를 취하는 것을 돕는다. 우리의 삶에는 양심의 가책의 정당성에 대한 검토가 아니라 그것의 짓눌림으로 인한 고통의 무게를 어찌할 수 없어서 양심의 가책에 순종하며 살아가는 허무주의적 순간들이 있다. 니체의 계보학적 물음은 양심의 가책의 기원을 탐구하고 주어진 가치나 관습의 가치를 묻는 작업을 통하여 상형문자와도 같은 양심의 가책의 의미를 계보학적으로 해독해나감으로써 그것이 삶에서 갖는 의미 여부와 정도를 가늠하게 한다. 이 글의 본론 1절은 『도덕의 계보학』의 「서문」 과 「제1논문: '선과 악'. '좋음과 나쁨'」 그리고 「제2논문: '죄', '양심의 가책' 그리고 그와 유사한 것들」을 중심으로 니체의 계보학과 양심의 가책의 관계를 다루고자 한다. 이를 위하여 한편으로는 최고의 가치의 탈가치화 현상으로서 허무주의 현상에 대한 분석을, 그리고 다른 한편으로는 양심의 가책에 대한 계보학적 진단을 채무관계에 대한 분석을 통해 전개할 것이다. 그리고 2절에서는 1절의 이론적 관점을 바탕으로 소설『너의 이름은˚』에 드러나는 양심의 가책을 분석할 것이다. 특히 이 마을을 지배하는 신앙인 '무스비'를 중심으로 기억과 망각 그리고 양심의 가책의 관계를 분석하며, 다시 이를 채무관계를 통하여 분석할 것이다. 이로써 포스트 모더니즘적 전통에서 수용되었던 계보학적 방법이 주로 기존 가치의 무의미를 폭로하는 해체적 경향성이 강했다면, 본 논문은 망각으로 인해 무의미화된 가치의 가치 여부와 내용을 검토해보고자 한다.


As everyone knows, Nietzsche starts 'Preface' Section 1 of Genealgogy of Moral with the well-known sentence “We do not know ourselves well.” and informs us that we ourselves are an anonymous existence. Therefore, Nietzsche attempts to answer the questions of Who are we?, Where the morality dominating us came from?, and What kind of influence and with what type of method it casts on our life intensively in this book. And he also notifies that the anonymized morality which is the object of research of genealogists about morality like this is just 'hieroglyphics' difficult to decode the meaning. Further, he covers the scolding of conscience which are the main organ where the moralities like this hieroglyphics work in 「2nd Thesis: 'Guilt', 'Scolding of Conscience' and the similar things」 intensively. He searches for the fiercest process in respect of the formation or the maintenance of the organs of this scolding of conscience in the tension between oblivion and memory. In order to reveal this overall process, Nietzsche discloses the origin of 'an animal to promise' in Section 1, the origin of 'responsibility' in Section 2, the origin of 'Memory technique(Mnemotechnik)' in Section 3, and finally from Section 4, he reveals a gloomy origin as to 'guilty sense', 'scolding of conscience' which is the ultimate objective of all occurrence. Nietzsche's genealogic method helps to review the ground and value of the conscience forming the scolding of conscience(schlechtes Gewissen) which exercises a decisive influence when affirming or denying the morality given without checking the ground. Herewith it helps us take the distance from the tendency to absolutize and blind the scolding of conscience which is a hidden cause of our behavior. In our life, we meet a nihilistic moment when we live obeying the conscience not controling the weight of agony owing to being pressed down instead of checking justification of the scolding of conscience. Nietzsche's genealogic question encourages us to inquire the origin of the pang of conscience, decode the significance of the pang of conscience like hieroglyphics genealogically through the work to ask the given value or the value of custom and weigh up its meaning and extent in life. In Section 1 of the body of this thesis, we intend to inquire into the relationship between Nietzsche's genealogy and the scolding of conscience focused on 'Preface' of Genealgogy of Moral and 'Thesis 1: 'Good and Evil'. 'Goodness and Badness'' and 'Thesis 2: 'Guilt', 'Pang of Conscience' and the similar things'. For this study, on one hand, we'll deploy this Section through the analysis on a nihilistic phenomenon as the devalorization phenomenon of the top values, and on the other hand, through the analysis on the liability relation with genealogical diagnosis about the scolding of conscience. And in Section 2, we are going to analyze the pang of conscience revealed in Novel Your Name。 based on the theoretical viewpoint of Section 1. Especially, we'll analyze the relationship among memory, oblivion and pang of conscience with the center of musubi(“むすび) which is the religious belief governing this village, and analyze this through the liability relationship. While a genealogic method accepted in post-modernistic tradition had a strong deconstructive tendency which reveals mainly the meaninglessness of previous values, this thesis deployed through Novel Your Name。 examine into the existence of values and its content become meaningless owing to oblivion.

KCI등재

5Eine Skizze der Radikalitat von Also sprach Zarathustra in politischer Hinsicht

저자 : TakahideImasaki

발행기관 : 한국니체학회 간행물 : 니체연구 32권 0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131-155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In der Nietzsche-Forschung gibt es die Tendenz, die (zu) radikale Seite der Philosophie Nietzsches - welche auch ?gefahrlich“ genannt werden kann - nicht zu thematisieren. Meiner Meinung nach ist die Uberlegung aber nicht sinnlos, in welchem Sinne die Philosophie Nietzsches eigentlich ?gefahrlich“ sein kann, und warum es schwierig ist, seine Philosophie mit der Idee der liberalen Demokratie zu vereinbaren. Diese kleine Abhandlung zielt darauf, gegen den Grund der Radikalitat von Nietzsches Denken, hauptsachlich Also sprach Zarathustra, dadurch die Licht zu bringen, die funf Punkte zu skizzieren. Namlich, die ?Erde“, der ?letzte Mensch“, die ?Rangordnung“, das Ziel der Menschheit und Zarathustra als der Lehrer“.


니체연구에는 일반적으로 “위험하다고” 불리는 니체 철학의 급전적인 측면을 논의의 주제로 삼는 경향이 없다. 하지만 필자의 생각에 니체 철학이 본래 위험할 수 있다는 사실은 무의미하지 않은 성찰이다. 그럼에도 그의 철학을 자유민주주의의 이념과 일치시키는 것은 어려운 작업이다. 본 논문은 니체 사상의 급진성에 대한 근거를 무엇보다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를 통해 밝히고, “대지”, “마지막 인간”, “서열”, “인류의 목적과 교사로서의 차라투스트라”와 같은 다섯 개의 논점을 기술하는 것이다.

KCI등재

6니체의 초인개념에 대한 하이데거의 해석

저자 : 이서규 ( Lee Seu-kyou )

발행기관 : 한국니체학회 간행물 : 니체연구 32권 0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159-193 (3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에서 제시되는 니체의 전통해체의 작업은 수많은 상징들과 비유 그리고 수수께끼와 같은 상황설정을 통해서 전개된다. 그러나 전통철학에 대한 니체의 단호한 태도에도 불구하고 그의 철학적 의도를 읽어내기는 쉽지 않은 것이 사실이다. 하이데거는 1930년대 이래 니체철학에 지속적인 관심을 가지면서 니체의 주장들을 형이상학적이고 존재론적인 관점에서 논의하고 있다. 「신은 죽었다는 니체의 말」, 「차라투스트라는 누구인가」, 『니체I, II』에서 하이데거는 니체철학의 근본체계와 개념들에 대한 상세한 논의를 통해서 니체의 난해한 표현들이 지니는 철학적인 의미를 충실하게 해석하고 있다. 특히 하이데거는 니체의 초인개념에 대한 심도 있는 해석을 제시하는데, 이러한 해석의 출발점은 초인과 영원회귀사상의 연관성에서 주어진다. 특히 『존재와 시간』에서 전통철학을 현존재분석을 통해서 해체하려는 하이데거는 초인의 존재를 설파하면서 인간과 세계에 대한 전통적인 해석을 극복하려는 니체의 작업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 인간을 “죽음에 이르는 존재”(Sein zum Tode)로 규정하면서 인간의 시간성(Zeitlichkeit)에 주목하는 하이데거는 영원회귀사상을 통해서 시간적인 것의 적극적인 의미를 회복시키려는 니체철학에 깊은 공감을 갖게 된다. 초감성적인 세계를 해체하고 대지의 의미를 회복시키는 초인의 존재를 강조하는 니체철학은 하이데거의 현존재분석론과 일정한 연결고리를 형성하고 있다고 할 수 있다. 이런 점에서 니체의 초인개념을 영원회귀사상과 관련시켜 논의하는 것은 정당한 것이라고 볼 수 있다. 이 논문에서는 하이데거의 니체해석을 토대로 니체의 초인개념이 지닌 의미와 역할을 영원회귀사상과의 연관성 속에서 고찰하도록 한다.


Nietzsche dismantles traditional philosophy through numerous symbols and parables in “The Zarathustra said”. It is true, however, that it is not easy to read his philosophical intent in spite of Nietzsche's firm attitude to traditional philosophy. Heidegger has been interested in Nietzsche's philosophy since the 1930s and has been discussing Nietzsche's claims from a metaphysical and ontological point of view. Heidegger has a philosophical meaning of Nietzsche's intricate expressions through detailed discussions on the fundamental systems and concepts of Nietzsche's philosophy in “Nietzsche's Words of God is death”, “Who is a Zarathustra” and “Nietzsche”(I, II). Particular, Heidegger presents an in-depth interpretation of Nietzsche's concept of overman, the starting point of this interpretation being given in the connection between the overman and the eternal regression. In particular, Heidegger's position to dismantle traditional philosophy in “Being and time” through analysis of Dasein positively assesses Nietzsche's work to overcome the traditional interpretation of man and the world. Heidegger focuses on the Zeitlichkeit while defining human beings as “a being to death” (Sein zum Tode) and has a deep sympathy for the Nietzsche's philosophy to restore the active meaning of temporal things through eternal regression. Nietzsche's philosophy, which emphasizes the existence of the overhuman, which dismantles the super-emotional world and restores the meaning of the earth, is forming the connection with Heidegger's analysis of the Dasein line. In this sense, it is fair to discuss Nietzsche's concept of overman in relation to the idea of eternal regression. Based on Heidegger's interpretation of Nietzsche, this paper examines the meaning and role of Nietzsche's concept of superhuman in relation to the eternal regression.

KCI등재

7니체의 '예술의 종말'과 '미래예술'

저자 : 정낙림 ( Chung Nak-rim )

발행기관 : 한국니체학회 간행물 : 니체연구 32권 0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195-240 (4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니체의 '예술의 종말론'과 '미래예술' 선언이 함의하는 의미를 묻는 것을 목표로 한다. 예술철학사에 다양한 '예술의 종말론'이 등장했지만, 가장 주목받은 것은 헤겔과 단토의 주장이다. 헤겔에 따르면 예술은 절대정신을 감각적 직관 형식으로 파악한다. 그런데 종교가 절대정신을 내면적으로 표상하기 시작할 때, 예술은 더 이상 절대정신을 직관하는 매체로서 기능을 상실한다. 단토는 워홀의 '브릴로 상자'를 기점으로 외관에 관한 한 예술작품과 예술작품이 아닌 것의 기준이 무의미하다고 선언한다. 헤겔의 예술의 종말이 근대의 산물이라면, 단토의 예술의 종말은 탈현대 다원주의의 결과물이다. 두 사람의 예술의 종말선언이 함축하는 의미에는 차이가 있지만, 두 선언은 예술의 기능과 정의가 역사철학의 산물이라는 점에서는 일치한다. 이른바 예술에 관한 네러티브는 시작과 끝이 있다는 것이다. 니체 역시 예술의 종말에 대한 심층적 사유를 전개한다. 초기의 예술의 종말 선언은 주로 그리스 비극의 탄생과 완성 그리고 소크라테스적 이성주의에 의한 비극의 종말을 통해 드러난다. 그러나 니체의 예술의 종말에 대한 보다 심층적인 사유는 그의 '예술생리학'을 통해서 등장한다. 예술생리학은 예술의 시작을 생리학에서 찾고 있으며, 예술의 평가 역시 생리학에 의존한다. 모든 존재는 자기확장에 대한 열망, 즉 힘에의 의지의 지배를 받는다. 예술과 관련하여 특히 주목받는 정동은 '도취'이다. 도취는 힘에의 의지에 대한 직접적 징후를 드러낸다. 예술이 성립하려면 도취는 선결조건이며, 도취에서 인간은 '자기를 조형하는 예술가'가 된다. 예술생리학의 관점에서 예술의 종말은 바로 힘에의 의지의 병적인 유형인 '데카당스'적 예술이 잘 보여준다. 삶의 조건과 대립하여 자신과 문화를 병들게 하는 예술은 종말을 의욕하는 예술이다. 이점에서 니체의 예술의 종말론은 역사철학의 산물이 아니라, 가치의 문제이다.


Der vorliegende Beitrag zielt darauf ab, Nietzsches These vom 'Ende der Kunst' und von der 'Kunst der Zukunft' zu erortern. In der Geschichte der Philosophie der Kunst ist die These vom 'Ende der Kunst' bei Hegel und Danto wohlbekannt. Fur Hegel stellt sich im Schonen der Kunst der absolute Geist dar, wobei er sich in sinnlicher Form ansieht. Die Religion, in der sich der absolute Geist als Vorstellung vergegenwartigt, ubernimmt jedoch auch die geschichtsbildende Rolle der Kunst. Infolgedessen ist fur Hegel die Aufgabe der Darstellung des Absoluten als Gehalt aller Kunste am Ende erreicht. In der Gegenwart reprasentiert Danto die Debatte uber das 'Ende der Kunst'. In Dantos Ende der Kunst steht Andy Warhols Ausstellung von 'Brillo Boxes' im Mittelpunkt. Danto macht klar, dass es seit diesen Brillo Boxes unmoglich geworden sei, Kunstwerke wie bisher aufgrund traditioneller Bestimmungen von Nicht-Kunstwerken zu unterscheiden. Auch in der Philosophie Nietzsches spielt das 'Ende der Kunst' eine wichtige Rolle. In seiner Fruhphase hangt das Thema mit dem Untergang der Tragodie zusammen. Fur Nietzsche ging die Tragodie durch den asthetischen Sokratismus zugrunde. In seiner spaten Phase ist das Thema eng mit der Physiologie der Kunst und der 'Kunst der Zukunft' verknupft. Nach der Physiologie der Kunst ist die Kunst eine Folge unser Physiologie. Nietzsche richtet sein Augenmerk besonders auf den 'Rausch', der ein wesentliches Symptom des Willens zur Macht und die Voraussetzung des Schaffens ist. Die Physiologie der Kunst bedeutet, dass jeder Mensch Kunstler ist, sofern er schaffend ist und alles Kunst ist, sofern der Mensch seine Welt bildet. Die Physiologe der Kunst wirkt sich auf die Geburt gegenwartiger Kunst aus.

KCI등재

8니체 이후의 디오니소스 상징 연구 - 오토, 데티엔, 지라르를 중심으로

저자 : 홍사현 ( Hong Sahyeon )

발행기관 : 한국니체학회 간행물 : 니체연구 32권 0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241-285 (4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니체가 『비극의 탄생』에서 그리스 정신을 새롭게 해석하고 재조명하는 가운데 전통형이상학과 기독교 도덕의 이분법적 본질주의에 대한 최초의 가치전도적 비판으로서 등장시키는 '디오니소스적인 것'이라는 개념은 니체 이후 현대의 심미적, 양가적 사유로의 새로운 방향 전환에 분명 결정적 역할을 했다. 하지만 니체가 철학적 의도로 고대 그리스 신화와 제식의 신 디오니소스로부터 만들어낸 디오니소스적인 것은 결코 좁은 의미의 '철학적' 상징에만 머무르지 않고, 바로 이 철학적 상징으로서 이후 고전 문헌학적 디오니소스 연구에 오히려 역으로 결정적인 영향을 끼쳐왔다. 이것을 보여주는 것이 본 논문의 목표이다. 니체가 자신의 철학적 과제, 삶의 모순과 고통에도 불구하고 삶을 그 자체로 긍정하는 일이 어떻게 가능한가라는 문제에 대한 이름으로서 디오니소스를 선택한 이유는 바로 자기 안에 다양한 속성과 대립적 양면성을 모두 지니는 이러한 디오니소스의 이중성에 있었다. 물론 고대의 여러 전거에 따라서도 디오니소스 신과 연결되는 상징이나 현상들은 서로 반대되는 요소들을 포함하고 있기 때문에 이와 관련하여 상반된 해석들이 존재해왔다. 그런데 특히 니체 이후 고전문헌학 영역의 많은 학자들은 사라지지 않는 끝없는 생명력과 야생적인 파괴의 합일로서, 모순적이고 모호한 본질 그 자체를 통해 본격적으로 디오니소스를 해석하기 시작했고, 이로부터 인간과 인간의 모든 세계 자체를 다각도로 해명하기 시작했다. 문헌학적 신화연구에서뿐 아니라 인류학이나 인간학에서도 디오니소스는 삶과 죽음, 빛과 어두움, 질서와 카오스, 남성적 요소와 여성적 요소 등 모든 대립적 요소들이 서로 분리될 수 없는 관계로 얽혀있고 서로 내적으로 다층적으로 결합되어 있어 그 자체로 총체성을 이루고 있는 구조의 전형이자 원리가 되었다. 이 글에서는 니체의 사유에서 말할 수 있는 일반적인 디오니소스 상징성으로서 대립자의 일치라는 원리를 개략하여 설명하고, 케레니와 오토, 데티엔과 지라르 등을 중심으로 고전문헌학이나 관련 영역에서 니체와 영향관계에 있거나 비교할 수 있는 디오니소스 해석의 전체적 흐름과 그 입장을 소개할 것이다.


In dieser Studie geht es um den Einfluß Nietzsches auf altphilologische Forschung in Bezug auf das Thema 'Dionysosbild'. Durch Nietzsche erlebt der antike Gott Dionysos noch einmal seine Palingenese. Dionysos wird dionysisch, wobei 'das Dionysische' die Konzeption der Doppelheit und Widerspruchlichkeit als 'Einheit der Gegensatze' zum Ausdruck bringt. Der nietzscheanische Dionysos, der 'Philosoph-Gott', der den Geltungsanspruch der Vernunft, der traditionellen Metaphysik, des Christentums und der erstarrten Moral streitig macht, hat aber auch im philologischen Bereich seine bedeutenden Spuren hinterlassen. Es ist allerdings davon auszugehen, daß Nietzsches Dionysosbild, in dem Dionysos als Gott der paradoxen und komplexen Natur, die Gegensatze wie Leben und Tod, Ordnung und Chaos, Licht und Dunkel, Mann und Frau, ferner auch Subjekt und Gegenstand, Logik und Unlogik usw. unzertrennlich miteinander in sich verbindend, das Prinzip der coincidentia oppositorum, und damit das des unendlichen Schaffens, des Geschehens und des Prozesses verkorpert, mit seinem Wesensinhalt in der Mythologie selbst verwurzelt ist. Daher kann man Nietzsches Verdienst noch mehr darin betonen, daß er mit dem Dionysos-Element des antiken Griechentums, das die klassische Philologie bis dahin nicht ins Auge gefaßt hatte, ins Zentrum stellte und in dieser Weise auf die spatere Forschung des Dionysos ausschlaggebend und nachhaltig gewirkt hat, obwohl seine Dionysos-Deutung damals, nach dem Erscheinen der Geburt der Tragodie, von den Philologen als unwissenschaftlich, d.h. nicht philologisch, sondern philosophisch, heftig kritisiert wurde. In diesem Zusammenhang kommt es mir vor allem darauf an zu zeigen, daß Nietzsche durch seine neue Interpretation des Dionysos und des Griechentums auch in der Altphilologie eine neue moderne Tendenz gebildet hat. In dieser Hisicht werden die Auffassungen von der dionysischen Doppelheit bei einigen Altphilologen, wie K. kerenyi, W. F. Otto, M. Detienne, J.-P. Vernant, R. Girard, die unter dem Einfluß von Nietzsche stehen, eingehend behandelt.

KCI등재

9'강한' 인공지능에 대한 인간주의적 대응의 분석 - 니체의 관점을 참조하여

저자 : 김진석 ( Kim Jinsok )

발행기관 : 한국니체학회 간행물 : 니체연구 32권 0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287-316 (3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강한' 인공지능은 철학적 차원에서 일련의 문제를 야기한다. 강한 인공지능이 등장하자, 인간주의적 관점은 인공지능의 특수성과 비교하여 인간의 '일반 지능'에 호소하면서 이것이 더 강하다고 주장한다. 본 연구는 그 '일반 지능'이 인간주의가 기대하는 만큼 훌륭하고 만족할만한지 살펴볼 것이다. 그 과정에서 인간주의는 어떤 형태이든 인간성을 목적으로 설정하면서 인공지능을 도구의 수준으로 격하하는 경향이 있는데, 그 경향도 분석의 대상이 될 것이다. 그리고 인간능력을 향상시킨다는 초지능주의도, 강한 지능에 관한 한, 합리주의와 인간주의를 결합하는 경향을 드러낸다. 그러면서도 곤궁에 빠지면 '도덕 교육'에 호소한다. 이런 태도는 니체의 관점에서 보면 진부한 일이라고 할 수 있다. 니체는 도덕의 발생학을 분석하면서 강자와 약자의 구별을 내세웠고, 이 기준은 강함과 약함의 구별의 고전적 예로 작용한다. 그렇다고 그가 오로지 그 구별에 의존하지는 않았다. 다른 한편으로 그는 힘을 원인으로서의 행위자에 귀속시키는 형이상학적 인과율은 강하게 비판하였다. 이 통찰은 '강한' 지능에 대해서도 적용될 것이다. 강함과 약함의 구별은 쉽게 사라지지는 않을 것이지만, 형이상학적 행위자 개념으로부터 벗어나는 일은 중요하다. 이중으로 얽힌 이 문제들을 분석하는 것이 이 글의 과제이다.


'Strong' AI causes problems not only in job markets, but also in philosophy. This article will analyzes and re-actualizes them from the standpoint of Nietzsches Genealogy. Among theories concerning strong AI, there are humanistic standpoint and super-intelligence standpoint. Humanistic attitude highlights human general intelligence against strong AI, and thinks general intelligence stronger than AI. But it can hardly meet the demands of smart intelligence and the challenges from strong AI. Moreover, human general intelligence has to avoid the danger of the superfluity. And super-intelligence attitude tends to appeal to enhancement, but this remains in many aspects optimistic and simplistic. Nietzsches concept of 'die ganzeren Menschen' seems to have demanded similar enhancements, but still is defying simplistic optimism. Nietzsche has underlined the difference between the strong and the weak in the genealogy of moral, but criticized the metaphysical causality lying in the actor as cause(Ursache). This insight will hold good in the discussion of the strong intelligence. The strength cannot be any more an attribute of individual actor or entity.

KCI등재

10노신(魯迅)과 니체 - 노신 전기(前期) 사상에 끼친 니체 영향을 중심으로

저자 : 이상옥 ( Lee Sangok )

발행기관 : 한국니체학회 간행물 : 니체연구 32권 0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317-347 (3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중국 현대 문학가 노신(魯迅)의 전기(前期) 작품에 대한 니체의 영향을 분석했다. 이를 위해 세 가지 요소-즉, 파괴, 계몽과 문학의 세 가지로 귀납하고 이를 니체 사상과 시대적 배경을 이론 근거로 노신 작품 중에서의 내용 분석을 본문으로 다루었다. 노신에 대한 니체의 영향의 삼 요소에서 파괴는 기존 구(舊) 문화와 가치관에 관계되는 유가(儒家) 등 사상에 대한 파괴가 혁명적 새로운 가치관 정립의 전제가 되었다. 봉건 예교(禮敎)를 사람잡아먹는 괴물 같은 것으로 간주하고 이를 타파하려 한다. 이를 위해 중국인에 대한 사회적 운동으로 계몽이 필요하다. 특히 국민성에 관심을 두고 헉슬리와 다윈의 진화론에 매료되어 역사 발전과 정신문화 진화의 관점에서 종교 등에 대한 허구성을 지적한다. 문학은 노신이 자신이 중국과 중국인의 계몽의 가장 적절한 방법과 내용으로 간주한 것이다. 인간과 중국 사회, 민족의 심연을 개조하는 문학혁명의 일환으로 문학운동을 전개한다. 노신에 대한 니체 영향의 첫 번째 주제인 파괴에서 『광인일기(狂人日記)』 등을 대표작으로 하여 '미치광이'가 하는 언행을 상징화하여 봉건제도와 누습(陋習) 등의 적폐(積幣)를 신랄히 고발한다. 이는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의 내용과 표현 기법을 주로 모방하여 영감을 얻은 것이었다. 두 번째 주제인 계몽에서는 '역사진화론'에 경도(傾倒)되어 중국 대역사의 순환을 과거와 미래에 적용하여 새로운 제 3 시대 창조를 주장한다. 세 번째 주제인 문학에서는 특히 사회와 시대에 항거하는 순교자적 역할과 예언적이고 비유적인 표현 기법을 니체에게 상당 부분 모방하여 독특한 창작의 세계를 구축한다. 결론으로 노신이 그 작품의 초기에는 니체를 적극 추앙했지만 후기에는 이를 포기하는 경향을 노정(露呈)한다. 그러나 니체는 오늘날 새로운 해석으로 부활 한다. 이는 아이러니로 우리에게 시사하는 바가 있다.


The theme purposes that Luxun, the one of greatest novelists in modern China, had been influenced by Nietzsche, and illuminated the relationship between Luxun and Nietzsche. Therefore, three elements which was destruction, enlightenment and literature, had been induced and had been analyzed into two parts: thoughtful and periodical background and contents analysis by the background. The destruction, first theme, had been the premised of ancient culture and value. The feudalism rite system had been considered as bite human thing. To do so, there had been the enlightenment, second theme, to the China and Chinese nationality. Luxun had been fascinated by Huxley`s evolution theory. Literature, third theme, had been considered the best way to reformation Chinese nationality. The destruction, the content of Luxun`s first theme of influences from Nietzsche, had been published as the novels named “Kuangrenriji”, the Kuangren, crazyman had said the feudalism of ancient China. These novels had modeled Nietzsche`s “Thus Spoke Zarathustra”. The enlightenment, the content of second theme, had described the evolution of the great history all of the world and the adoption in the modern China. The literature, the content of third theme, had illuminated the roles of martyr as Jesus Christ, and had imitated foretell and liken expressions. In the Conclusion, I suggested that first, Luxun had not insisted the Nietzsche style and thought through entire his novels. But Nietzsche had been revived contemporary times. We could say this being one of nonsense.

1
권호별 보기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 | | |
1연안해역에서 석유오염물질의 세균학적 분해에 관한 연구

(2006)홍길동 외 1명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해당 간행물 관심 구독기관

한국외국어대학교 서울대학교 강남대학교 선문대학교 연세대학교
 53
 44
 31
 30
 27
  • 1 한국외국어대학교 (53건)
  • 2 서울대학교 (44건)
  • 3 강남대학교 (31건)
  • 4 선문대학교 (30건)
  • 5 연세대학교 (27건)
  • 6 전남대학교 (25건)
  • 7 대원대학교 (22건)
  • 8 울산대학교 (21건)
  • 9 광주가톨릭대학교 (19건)
  • 10 조선대학교 (18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