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한국뷔히너학회> 뷔히너와 현대문학

뷔히너와 현대문학 update

Buechner und Moderne Literatur

  • : 한국뷔히너학회
  • : 어문학분야  >  독문학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반년간
  • : 1229-6465
  • :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0호(1988)~53권0호(2019) |수록논문 수 : 706
뷔히너와 현대문학
53권0호(2019년 11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Opium des Volks‹ und ›Traumdeutungen‹ Theologie und Naturphilosophie in Buchners Lenz

저자 : Gideon Stiening

발행기관 : 한국뷔히너학회 간행물 : 뷔히너와 현대문학 53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5-29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KCI등재

2Religiöse Melancholie? Religion und Theologie in Buchners Lenz

저자 : Udo Roth

발행기관 : 한국뷔히너학회 간행물 : 뷔히너와 현대문학 53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31-52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KCI등재

3섹슈얼리티 관점으로 본 뷔히너의 삶과 문학

저자 : 장순란 ( Chang Soon-nan )

발행기관 : 한국뷔히너학회 간행물 : 뷔히너와 현대문학 53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53-77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의 목표는 임종 시까지도 사회변혁 및 인권 운동에 관계하며 글쓰기를 통해 고뇌하며 표출한 뷔히너의 문제의식을 섹슈얼리티 문제를 화두로 살펴본다. 섹슈얼리티는 인간의 성적 관계 및 성적 사랑을 일컫는 말이다. 지금까지 뷔히너 연구자들은 뷔히너를 성적 자유와 해방을 부르짖는 진보적 문인들의 진영에 속한다고 보는 입장이 대부분이었다. 그러나 본 연구는 뷔히너가 당대 진보적 지식인들 사이에 경쟁적으로 논의되고 있었던 고전, 낭만주의자들의 범신론에 입각한 성보수주의 또는 프랑스에서 유입된 급진적 사상인 생시몽주의적 성자유주의 사상, 그 어떤 이념도 절대적으로 신봉하거나 추종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해명하고자 한다. 첫 번째 장에서는 섹슈얼리티의 개념 정의와 더불어 성도덕주의자와 성자유주의자들의 대립적 입장과 관점을 18세기 괴테시대에 형성되고 있었던 시민사회의 성 규범 및 젠더질서의 배경 하에서 서술해 본다. 이어서 뷔히너의 섹슈얼리티 표상을 실제 그의 약혼녀 민나와의 성적 관계가 표현된 <숙명론 편지> 그리고 문학텍스트 <당통의 죽음>을 통해 분석하면서, 뷔히너가 당시 어떠한 성적 갈등과 모순을 겪으며 자신의 문제의식을 제기하고 표출하였는지 살펴본다. 궁극적으로 본고에서 조명하려는 것은 무엇이 뷔히너를 그토록 열정적으로 다방면적으로 삶에 의문을 가지며 살아가게 하였는지를 인간규정을 위한 또 다른 학문적 착상을 통해 이해해 보려는 시도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Die vorliegende Arbeit geht davon aus, dass im Leben und in allen Texten Georg Buchners die Sexualität eine grundlegende Rolle spielt. In der Buchner- Forschung charakterisieren die meisten Literaturwissenschaftler Buchner politisch und sexuell als liberalen Dichter, wobei sie ihre Untersuchung von Buchners Verhaltensweise und Gesinnung zur sexuellen Liebe mit der vom Jungen Deutschland propagierten freien Liebe und Ehe in Zusammenhang brachten. Diese Arbeit behandelt Buchners Umgang mit der sexuellen Liebe vor dem gesellschaftlichen Hintergrund der Goethezeit, wo die Bildung des Begriffs in Sexualität eingesetzt hatte. Im ersten Kapitel wird untersucht, aus welcher Perspektive Buchner den Widerspruch zwischen der damaligen konservativen sexuellen Norm und dem sexuellen Lusttrieb der fortschrittlichen Jungdeutschen problematisiert hat. Dabei thematisiert diese Arbeit die Sexualität nicht einfach als Befriedigung des männlichen Sexualtriebes, sondern als sozialen Konflikt, der mit dem Widerspruch der Verhăltnisse der patriarchalisch orientierten burgerlichen Gesellschaft verbunden ist. Im zweiten Kapitel wird die Liebesbeziehung Buchners zu seiner Geliebten anhand der Biographie Buchners betrachtet, wobei die Analyse des sogenannten Fatalismusbriefes in Bezug auf die Klärung ihres Liebesverhältnisses versucht wird. Abschließend wird versucht, die von Buchner gewunschte Vorstellung uber Sexualiät anhand der Frauenfiguren wie Marion und Julie in Dantons Tod zu analysieren. Diese Arbeit will zeigen, auf welche Weise Buchner die sexuelle Frage nach der menschlichen Sexualität in Bezug auf die damaligen Gender- und Gesellschaftsverhältnisse gestellt hat. Dabei wird deutlich, dass Buchners Dichtung auf die Reflexion uber die sexuelle Doppelmoral der liberal gesinnten männlich orientierten burgerlichen Gesellschaft bezogen ist.

KCI등재

4Lachlust und Aggressivität in E.T.A. Hoffmanns politischer Satire 'Knarrpanti-Episode' aus Meister Floh

저자 : 이혜림 ( Lee Hye Lim )

발행기관 : 한국뷔히너학회 간행물 : 뷔히너와 현대문학 53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79-107 (2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의 목적은 에.테.아. 호프만의 정치풍자소설 『벼룩대왕 Meister Floh』속의 '크나르판티-에피소드 Knarrpanti-Episode'에 나타난 웃음의 현상을 '정신분석적인 시각'에서 규명하는 것이다. 이 풍자 속에 나타난 '웃음과 공격성의 관계'는 프로이트가 그의 저서 『농담과 무의식의 관계 Der Witz und seine Beziehung zum Unbewußten』에서 밝힌 '고의적인 농담 der tendenziöse Witz', 특히 '공격적인 경향의 농담'이 불러일으키는 '쾌(감)의 기제 Lustmechanismus'에 따라 분석될 수 있다. 프로이트에 따르면 농담은 '풍자 Satire'에 쓸모 있게 사용된다.
서론에서 풍자는 “미학적으로 사회화된 공격 ästhetisch sozialisierte Aggression”으로 정의된다. 이는 오늘날 풍자가 인류학적으로 보아 '인간의 공격성'에 근거한 '제식행위'로 받아들여지고 있음에 근거한 것이다. 제2장에서는 호프만 시대의 시민사회 속에서 공격적 경향이 생성된 이유를 정치적인 배경과 사회심리학적인 조건 속에서 규명했다. 제3장에서는 호프만의 '정치풍자' '크나르판티-에피소드' 속에서 행해지는 공격의 정당성에 관해 사회철학적인 접근을 통해 논의했다. 제4장에서는 정치풍자의 의사소통적인 특성을 제시하고, 호프만이 정치풍자를 형상화하기 위해 사용한 '문학적인 기법 die literarische Technik'을 분류해 분석했다. 문학적인 기법이 공격성을 사회화시키며 동시에 공격적인 경향을 충족시키는 쾌감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사실을 이 논문은 프로이트의 농담이론에 근거해 제시했다. 결론에서는 호프만의 정치풍자 속의 웃음의 기능에 대해서 개인심리적이고 사회심리적인 시각에서 평가했다. 풍자적인 웃음을 통해 '적 Feinde'까지 통합하는 것이 성공적인 웃음의 문화라면, 호프만의 정치풍자는 외형적으로 보기에 '실패한 웃음'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러나 심층적으로 보면 그의 풍자는 정치에 대한 평가를 자유롭게 할 수 있는 민주적 요구, 즉 자유로운 웃음의 문화를 촉구하고 있다.
이 글은 정치풍자라는 문학적인 문화활동을 통해 '적'과 함께 미학적으로 웃을 수 있는 민주적이고 문화적으로 성숙된 환경이 구체적으로 어떠한 사회적 조건 속에서 가능한지를, '크나르판티-에피소드' 속의 이 실패한 풍자적 웃음이 거꾸로 반증하고 있다는 사실을 보이고자 했다.


Das Ziel dieser Arbeit liegt in der Deutung des Lachens in E.T.A. Hoffmanns politischer Satire 'Knarrpanti-Episode' aus Meister Floh (1822) aus einer psychoanalytischen Perspektive. Das Verhältnis des Lachens zur Aggressivität in dieser Satire versuche ich anhand der Vorstellung vom Lustmechanismus, die Freud fur die Erklärung des Lachens, das mit dem tendenziösen, d.h. aggressiven Witz einhergeht, in seiner Schrift Der Witz und seine Beziehung zum Unbewußten (1905) geprägt hat, zu erklären.
In Kapitel I wird die Definition der literarischen Satire als "ästhetisch sozialisierte Aggression" vorgestellt. In Kapitel II werden dann der politische Hintergrund und die sozialpsychologischen Bedingungen der Zeit E.T.A. Hoffmanns, unter denen sich diese aggressive Tendenz herausbildete, aufgezeigt. In Kapitel III beschäftige ich mich mit dem Rechtfertigungsproblem der Aggression in dieser Satire anhand einer Annährung aus sozialphilosophischer Sicht. In Kapitel IV wird zudem auf die literarische Technik als eine Lustquelle und deren Wirkung in Bezug auf die Befriedigung der aggressiven Tendenz eingegangen.
In der Schlussfolgerung bewerte ich die Funktion des Lachens in dieser Satire nach individualpsychologischen und sozialpsychologischen Dimensionen. Hier stellt sich die Frage danach, unter welchen gesellschaftlichen Bedingungen die ideale Lachkultur realisiert werden kann. Ein Indiz fur die Antwort auf diese Frage zeigt das misslungene Lachen in Hoffmanns politischer Satire 'Knarrpanti-Episode'.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빌헬름 라베의 소설 『피스터의 방앗간』(1884)은 독일 최초의 환경소설 또는 생태소설로 알려져 있다. 19세기 후반 독일이 급속하게 산업화 되는 동안 이에 대한 비판이 거의 제기되지 않은 데 비해, 이 소설은 설탕 산업의 발전을 통한 수질 오염과 같은 생태적인 위기들을 사실적으로 묘사하고 이를 통해 우리의 문제의식을 날카롭게 하기 때문에, 확실히 이 소설을 그렇게 볼 수 있게 하는 요소들이 많이 있다. 그러나 다른 한편 『피스터의 방앗간』에는 이를 일의적으로 환경소설 또는 생태소설로 바라보기 어렵게 하는 모순들도 들어 있다. 본고는 소설에 나타난 몰락의 서사와 희망의 서사의 교차, 그리고 주요 등장인물들이 목가의 파괴와 산업화에 대해 가지는 양가적인 태도를 분석하고, 이를 통해 『피스터의 방앗간』이 그들이 산업화의 이점과 어두운 면 사이에서 느끼는 딜레마를 표현하고 있다고 본다. 이와 같은 시각은 이 소설의 다양한 요소들을 더 잘 조명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자연과 문화, 자연 보존과 경제 발전 사이의 이 딜레마는 우리가 오늘날까지도 아직 해결하지 못한 인류세의 문제들과 연속선상에 있기 때문에, 『피스터의 방앗간』은 이를 문학이라는 매체를 통해 새롭게 인식하고 “성찰적 근대화”의 가능성을 모색하는 데 기여할 수 있다.


Wilhelm Raabes Roman Pfisters Muhle (1884) wird in der Forschung allegemein als der erste deutsche Umwelt- bzw. Ökoroman angesehen. Tatsächlich gibt es zwar im Roman viele Faktoren, die ihn so erscheinen lassen, da er ökologische Krisen wie etwa die Wasserverschmutzung durch den Aufschwung der Zuckerindustrie realistisch beschreibt und dadurch das Bewusstsein des Menschen fur diese Problematik schärfen kann, während zur Zeit der rapiden Industrialisierung Deutschlands in der zweiten Hälfte des 19. Jahrhunderts kaum Kritik an diesen Entwicklungen geubt wurde. Aber gleichzeitig gibt es auch viele Widerspruche, die erschweren, Raabes Werk eindeutig als „Umweltroman“ zu etikettieren. Die vorliegende Untersuchung verfolgt daher das Ziel, den Facenttenreichtum des Romans eingehender zu beleuchten. Zu diesem Zweck analysiert sie die Verschränkung der gegensätzlichen Narrative des Untergangs und der Hoffnung im Roman sowie die ambivalenten Haltungen der Hauptfiguren der Industrialisierung und der Zerstörung der Idylle gegenuber. Sie kommt dabei zu dem Schluss, dass Pfisters Muhle das Dilemma, das sie zwischen den Vorteilen und den Schattenseiten der Industrialisierung finden, zum Ausdruck bringt. Da dieses Dilemma zwischen Natur und Kultur, Naturschutz und ökonomischem „Fortschritt“ in Kontinuität mit den ungelösten Problemen der Gegenwart steht, kann Pfisters Muhle dazu beitragen, die Herausforderungen des Anthropozäns im Medium der Literatur neu zu ergrunden und Möglichkeiten der „reflektiven Moderne“ auszuloten.

KCI등재

6바보와 철학적 웃음

저자 : 정현경 ( Jeong Hyunkyung )

발행기관 : 한국뷔히너학회 간행물 : 뷔히너와 현대문학 53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137-159 (2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웃음과 어리석음, 바보에 대한 평가가 역사적으로 어떻게 변화했는지 추적해봄으로써 바보가 또 다른 현실을 열어 보이는 철학적 인식의 웃음과 관련 있음을 분석한다. 지배규범에 의해 항상 억압되고 폄훼되었지만 '바보스럽고 우습고 어리석으며 무익해 보이는 것들'은 우리 삶의 영역에서 완전히 사라지지 않는다. 항상 인간의 의식과 무의식 속에, 또 문화 속에 잠재해 있었다. 고대부터 중세까지 바보는 보편적 문화 현상으로 규범사회에 속해 있었으나 근대 초기 합리주의 문화에 의해 추방되었다가 문학에서 다시 부활한다. 그 첫 번째 연구사례는 르네상스 시대 '바보문학 Narrenliteratur'이고, 두 번째 사례는 20세기 초 “뮌헨의 가장 유명한 해학가”이며 “바보의 황제”라 불린 카를 발렌틴 Karl Valentin의 작품에 드러난 바보스러운 행동과 특이한 유머다. 세 번째 사례는 양차 대전 이후 바보가 부조리한 현실에서 인간을 구원하는 기능으로 강력하게 부활한 20세기 부조리극 중 뒤렌마트의 『물리학자들』이다. 이들 작품은 각각 익살꾼, 어린아이, 광인으로 대표되는 바보스러움의 전형적 특징을 보여준다. 이들의 행동은 당위와 의무, 합리적 질서가 지배하는 이성적 세계의 한계를 드러내고, 무의미하며 어리석은 행동이 삶에서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는 것을 시사한다.


In dieser Arbeit wird untersucht, wie die komische Erfahrung und die Narrheit eine spezielle „Diagnose‟ der Welt bieten. Die Narren sehen durch die Fassaden der ideologischen und soziologischen Ordnung hindurch und enthullen andere Wirklichkeiten, die dahinter warten. Das Komische transzendiert die Wirklichkeit der normalen alltäglichen Existenz - es stellt, wenn auch meist nur ganz kurz, eine andere Realität dar, in der die Annahmen und Regeln des gewöhnlichen Lebens aufgehoben werden. Es ist eine verkehrte Welt, wo alles auf dem Kopf steht und grotesk verzerrt ist - und ebendeshalb enthullt sich hier mehr von der Wahrheit als in konventionellen Darstellungen. Die Erfahrung des Komischen kann eine alternative und möglicherweise profundere Weltsicht abgeben.
In die Welt der Narrheit beziehungsweise die Welt des Absurden tritt man ein, indem die gewöhnliche Welt durch eine Art Schock relativiert wird. Dieses wichtige Merkmal des Absurden zeigt sich bei Karl Valentin: die Attacke auf die Sprache. Die Erfahrung des Absurden hämmert gegen die Grenzen der normalen, als selbstverständlich vorausgesetzten Sprache. Narrheit und Narren - Till Eulenspiegel, Karl Valentin und Die Physiker von Durrenmatt, die in dieser Arbeit interpretiert werden - verletzen die Tabus, verspotten heilige und profane Autoritäten, kehren gewöhnliche Sprache und Benehmen um und zeigen uns dadurch eine Gegenwelt.

KCI등재

7자아의 소멸 그리고 포스트휴먼 자아 재구성 - 샤를로테 케르너와 토마스 메칭어의 과학기술적 자아 재구성 비판 -

저자 : 김응준 ( Kim Eung-jun )

발행기관 : 한국뷔히너학회 간행물 : 뷔히너와 현대문학 53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161-182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신경생리학은 인간의 자아/의식을 두뇌의 생리적 반응으로 파악한다. 신경과학이 두뇌를 과학기술적 분석대상으로 바라보는 동시에 인간의 자아/의식을 과학기술적 재구성 대상으로 바라보는 것은 전통적인 의미의 자아/의식의 소멸을 의미한다. 하지만 본 논문은 신경과학적으로 규정되는 자아/의식을 철학적, 문학적 관점에서 비판적으로 검토하고자 한다. 토마스 메칭어의 분석철학적 관점과 그의 자기모델은 의식화된 자기를 육체, 특히 뇌의 작동과 그 부산물로 파악한다. 이 경우 자아/의식은 육체의 기능적 작동에 의한 현상적 결과물이다. 그러나 메칭어는 이러한 규정을 포용하면서도 인간 자아/의식의 존재론적 의미를 강조한다. 메칭어의 관점과 마찬가지로 샤를로테케르너의 문학적 형상화 작업에서도 자아/의식은 신경과학기술과 의료과학기술의 대상물로 이해된다. 이 경우 자아/의식은 육체와 과학기술적 자아 재구성에 따른 새로운 자아와 인간 유형이 지닌 양가적 의미를 강조한다. 메칭어와 케르너의 사례는 과학기술의 발전과 자연과학적 관점 자체를 부정하는 것이 아니라 트랜스-포스트휴머니즘으로 이어지는 이 흐름이 인간 존재에게 어떠한 의미와 영향을 주는가에 대해 비판적으로 숙고할 것을 요구한다.


Die vorliegende Arbeit versucht, den neurowissenschaftlich verstandenen Begriff des Ichs, aber auch des Bewusstseins, aus philosophischer und literarischer Sicht kritisch zu analysieren.
Wenn das Ich bzw. das Bewusstsein des Menschen tatsächlich eine biologische Reaktion des Gehirns ist, so wie es bei der Neurowissenschaft der Fall ist, dann kann der Sinn des Ichs, der als der Grundstein des Humanismus gilt, nicht mehr behauptet werden. Eine solche Erlöschung des Ichs verbindet sich mit der Möglichkeit, zugunsten der Rekonstruktion des Ichs bzw. des Bewusstseins Technologie anzuwenden und somit die posthumane Weltanschauung ins Leben zu rufen.
Die analytische Philosophie von Thomas Metzinger und sein phänomenales Selbstmodell betonen, dass das bewusste Selbst, einschließlich der Denkeigenschaft des Menschen, nur ein Phänomen des Körpers bzw. des Gehirns ist.
Die literarische Darstellung von Charlotte Kerner und ihr Roman Kopflos zeigen, dass das Bewusstsein bzw. das Ich, wenn es tatsächlich ein auf den Körper bezogener Begriff ist, wie es die Neurowissenschaft meint, dann ist die sog. Whole Brain Transplantation des menschlichen Kopfes theoretisch möglich, um eine Person mit neuem Bewusstsein kunstlich herzustellen.
Charlotte Kerner und Thomas Metzig kritisieren die zoezentrische neurowissenschaftliche posthumane Wende, die den existentiellen und immanenten Sinn des Menschen und des Lebens außer Acht lässt.

KCI등재

8보조생식기술시대의 부모되기 - 크리스티안 디트로프의 『하얀 성』에 그려진 '공정거래' 대리모 사업

저자 : 박인원 ( Park Inwon )

발행기관 : 한국뷔히너학회 간행물 : 뷔히너와 현대문학 53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183-206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크리스티안 디트로프의 데뷔소설 『하얀 성』(2018)은 보조생식기술 중에서도 사회적으로 가장 논란이 되고 있는 대리모 출산을 미래소설의 형식을 빌려서 서사화한 작품이다. 엄격한 선발기준에 따라 아이를 원하는 부부들과 대리모들을 중개하는 '하얀 성'은 대리출산뿐만 아니라 그 후 아이들의 양육과 교육까지 제공하는, 의료원과 기숙학교가 통합된 시설이다. 하얀 성은 출산은 물론 양육까지 담당하는 대리모들이 돌봄노동에 대한 정당한 대가를 받고 서로 연대하는 가족공동체를 시도하는 공간이지만, 행복한 아이를 출산하도록 임산부에게 행복을 처방하는 또 다른 통제시스템이기도 하다. 작가는 디스토피아 서사의 틀을 빌리고는 있지만 SF적 상상력으로 암울한 미래사회를 그리기보다는 오늘날 보조생식술을 통해 야기되는 현실사회의 문제들을 응축하여 보여주는 데 초점을 둔다. 디트로프는 『하얀 성』에서 유토피아와 디스토피아의 경계를 넘나드는 '공정거래 통제사회'를 그려낸다. 이를 통해 어떤 대안사회를 상상하거나 곧 도래할 미래사회를 경고하기보다는, 그동안 보조생식술 논의에서 충분히 고려되지 않았던 '부모되기'와 '가족'이 우리에게 오늘날 어떤 의미를 갖는가에 대한 성찰을 시도한다.


In seinem Debutroman Das Weiße Schloss verbindet Christian Dittloff das Sujet der Leihmutterschaft mit dem Genre des dystopischen Romans. Vor dem Hintergrund der medialen Debatten um neue Reproduktionstechnologien wie Eizellenspende, Samenspende und Leihmutterschaft, deren rasante Entwicklung auch eine grundlegende Veränderung der Familienstrukturen bedeutet, entwirft der Autor eine nahe Zukunftsgesellschaft, in der die Leihmutterschaft einem sozialen Experiment unterzogen wird. Als eine elitäre Institution der Reproduktion sowie der Erziehung wird aus der „Gebärmaschine“ eine professionelle Berufsmutter, die nicht nur das Kind austrägt, sondern fur deren Erziehung zuständig ist und fur diese Care-Arbeit gerecht entlohnt wird - aber gleichzeitig auch einem neuen Kontrollsystem unterworfen wird. Anhand dieses fiktiven, zwischen Utopie und Dystopie changierenden Ortes wird die Frage, welche Auswirkungen die neuen Reproduktionstechnologien auf unsere Vorstellungen von Elternschaft und Familie haben, zur Diskussion gestellt.

KCI등재

9석탄과 제철이 남긴 문화유산: 루르지역의 산업문화 - '산업문화 탐방로'를 중심으로 -

저자 : 이영남 ( Lee Youngnam )

발행기관 : 한국뷔히너학회 간행물 : 뷔히너와 현대문학 53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207-227 (2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석탄과 제철이 남긴 루르지역의 산업문화를 '산업문화 탐방로'를 중심으로 들여다 본다. 19세기 중반부터 루르지역은 석탄과 철 제조를 중심으로 한 유럽 최대의 공업지역이 되었지만 60년대부터 서서히 시작된 석탄위기 및 에너지 전환이라는 환경속에서 80년대부터 급속하게 몰락의 길을 달리게 되었고 탄광과 제철소에만 의존했던 루르지역의 위기를 가져왔으며 이 지역은 1980년대를 전후로 대규모 실직과 인구감소, 환경문제 등의 휴유증과 싸워야 했다.
본론에서는 독일의 산업발전 및 2차 대전 후 독일의 경제재건에 가장 기여했던 루르지역의 특성 및 석탄시대의 종말이 가져온 이 지역의 변화를 살펴본다. 엠셔파크 프로젝트를 통해 탈산업화 이후 산업 폐기물이라고 생각했던 고철덩이들이 어떻게 새로운 문화로 거듭 탄생되었는지 살피고 있다. 구체적인 예로 에쎈의 쫄페어라인과 보훔의 야훈더트할레 그리고 오버하우젠의 독일에서 가장 오래된 광부 사택단지인 아이젠 하임을 고찰한다. 탄광과 제철의 도시라는 이미지에서 문화와 연구가 융합된 문화지역로 거듭나는 루르지역의 변화된 모습을 통해 지역자산에 대한 인식의 변화와 이것을 지역 살리기와 연결할 수 있는 사회적 통합체계의 형성이 얼마나 절실한지 그리고 문화에 대한 새로운 인식 및 멀리 내다볼 수 있는 발상의 전환이 필요함을 '위기를 기회'로 삼았던 이 지역의 변화를 통해 고찰한다.


Ende Dezember 2018 schloß im Ruhrgebiet mit Prosper-Hanier die letzte Steinkohlzeche in Deutschland. Mehr als 150 Jahre wurde im Ruhrgebiet Kohle gefördert.
In diesem Beitrag wird versucht zu beschreiben, wie es das Ruhrgebiet geschafft hat, aus den grauen Hinterlassenschaften der Montanindustrie Museen, Technologie und Kunststätten zu erschaffen. Kaum eine Region hat sich in den letzten Jahrzehnten so gewandelt wie das Ruhrgebiet.
Im zweiten Kapitel werden regionale Besonderheiten des Ruhrgebiets erläutert. Dabei wird deutlich, wie wichtig die Montanindustrie fur die Grundung der EU war.
Im dritten Kapitel wird das Ende der Montanindustrieära beschrieben und wie das IBA Emscher Park Projekt die Region verändert hat. Mit dem Strukturwandel hat die Montanindustrie im Ruhrgebiet an Bedeutung verloren. Hier stellt sich die Frage, was das Ende der Steinkohle fur das Ruhrgebiet bedeutet. Weiter wird untersucht, wie das Projekt 'Die IBA Emscher Park' das Gesicht des Ruhrgebiets nachhaltig verändert hat und wie es den Wandel von der Industriestruktur zur Industriekultur maßgeblich vorangetrieben hat. Das Ergebnis dieses Projektes ist die 'Route der Industriekultur'. Bei der 'Route der Industriekultur' handelt es sich um ein Netz, das Museen, Ausstellungen, Panorama-Aussichtspunkte und historisch bedeutende Arbeitersiedlungen miteinander verbindet.
Im vierten Kapitel werden wir folgende Beispiele der Industriekultur näher betrachten: die Zeche Zollverein in Essen, die Jahrhunderthalle in Bochum und die Zechensiedlung Eisenheim in Oberhausen.
Zollverein ist einer der Ankerpunkte der 'Route der Industriekultur' und heute das lebendige Wahrzeichen des Ruhrgebiets. Weiter wird untersucht, wie Zollverein und die Jahrhunderthalle zu einer Stätte fur Kunst, Kultur und die Kreativwirtschaft wurden und wie schwer es war, die 'Siedlung Eisenheim' unter Denkmalschutz zu stellen.

1
권호별 보기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 | | |
1연안해역에서 석유오염물질의 세균학적 분해에 관한 연구

(2006)홍길동 외 1명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해당 간행물 관심 구독기관

서울대학교 연세대학교 한국방송통신대학교 고려대학교 부산대학교
 40
 39
 25
 18
 18
  • 1 서울대학교 (40건)
  • 2 연세대학교 (39건)
  • 3 한국방송통신대학교 (25건)
  • 4 고려대학교 (18건)
  • 5 부산대학교 (18건)
  • 6 전남대학교 (16건)
  • 7 국회도서관 (15건)
  • 8 중앙대학교(서울) (15건)
  • 9 경북대학교 (14건)
  • 10 한양대학교 (14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