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반교어문학회> 반교어문연구

반교어문연구 update

Journal of Bangyo Language and Literature

  • : 반교어문학회
  • : 어문학분야  >  국문학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연3회
  • : 1598-2734
  • :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0호(1988)~46권0호(2017) |수록논문 수 : 639
반교어문연구
46권0호(2017년 08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한국어사전의 동음어, 다의어 처리에 대한 소고

저자 : 양명희 ( Yang Myung-hee )

발행기관 : 반교어문학회 간행물 : 반교어문연구 46권 0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11-34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는 사전마다 다르게 처리된 동음어, 다의어의 유형을 살펴보고 그 기준이 무엇이며 동음어와 다의어의 구분을 어떻게 하는 것이 좋을지를 논의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였다. 이를 위해 국어대사전, 외국인을 위한 학습사전, 대역사전 들을 대상으로 사전 표제어의 동음어, 다의어 처리 기준을 분석한바 어원, 의미적 기준, 문법적 기준 외에도 관련어, 대역어 등이 영향이 미침을 살펴보았다. 의미적 기준은 주관적 판단이 개입되며, 문법적 특징에 따른 기준은 자립명사의 분류사적 용법, 품사 통용, 보조용언, 접미사 등에 대한 국어학적 이론에 따라 처리가 달랐다. 또한 사전 이용자와 사전 편찬의 목적에 따라서도 동음어와 다의어 처리가 다른데, 본고에서는 사전의 종류에 따라 동음어, 다의어 구분기준을 달리하는 것을 제안하였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examine the standards that classify homonym (words with the same sound) and polysemy (word with the multiple meanings) in various dictionaries and to claim that the standards may differ depending on the dictionary. We examined the Korean Unabridged Dictionary, the dictionary for learners of Korean, the bilingual dictionary. Through this we found out the key factors that influence the standards that classify homonym and polysemy was not only the origin of the words, standards based on semantic and grammatical characteristics of the word, but also the related and translated words. The criteria based on the meaning of the word was relatively subjective while the criteria based on the grammar of the word was objective. Furthermore, the standards that classify homonym and polysemy may also differ depending on the user of the dictionary and the purpose of its publication. In this study, I would like to suggest that the standards should be different depending on the type of dictionary. First of all, the Korean Unabridged Dictionary should have the characteristic of a historical dictionary. For this, the origin of the word must be the top priority when sorting homonym and polysemy. When its origin is not clear the standard based on the meaning of the word would be the second priority. Once a entry with the same origin is used in different parts of speech, we can show its origin by dividing and partitioning the word in one entry as shown in the < Standard Korean Language Dictionary >. Secondly, in the case of the dictionary for learners of Korean, the standard based on the grammar of the word should be used. By doing so, it would be easier for the foreigners to learn Korean words that can be used in different parts of speech. The classification of words based on grammar must remain objective and consistent. Finally, since the publisher of the bilingual dictionary is a foreigner, his/her intuition of the target language affects the standard. The characteristics of contrastive linguistics and the translation words seems to be constantly involved in classifying the homonym and polysemy. Considering that foreigners who are engaged in Korean are the users of the dictionary, the accuracy of the meaning and grammatical terms must be the most important criteria when classifying homonym and polysemy. To wrap up, through this study we once again emphasize the importance of the origin of the word when sorting the homonym and polysemy. We would also like to assert that the main objective of the publication of the Korean unabridged dictionary is to strengthen its character as a historical dictionary. We were able to compare the publishers intuition on classifying the homonym and polysemy and found their pattern and standards. Yet, the fact that we were not able to have a closer examination remains lacking.

KCI등재

2경험주 논항과 심리 표현 형용사 구문의 의미·통사구조

저자 : 박재희 ( Bak Jae-hee )

발행기관 : 반교어문학회 간행물 : 반교어문연구 46권 0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35-64 (3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형용사를 서술어로 한 심리 표현 구문의 의미 구조와 통사 구조를 밝히는 것을 목표로 하였다. 기존 논의에서는 심리형용사로 분류된 형용사만이 심리 표현 구문을 형성할 수 있다고 설명하였다. 그러나 심리 표현 구문에 필수적으로 요구되는 경험주 논항의 실현 양상, 인칭 제약, 그리고 의미 해석 양상을 검토한 바, 본고에서는 경험주 논항이 심리형용사로 분류된 특정한 형용사에 의해서만 문장에 소개되고 의미역을 부여받는 논항으로 보기 어렵다는 점을 확인할 수 있었다. 따라서 기존 논의에서의 제안만으로 심리 표현 형용사 구문의 형성 과정을 설명할 수 없음을 확인하고, 본고에서는 경험주 논항을 문장에 소개하는 내연적 술어 < feel >과 1인칭 화자를 문장에 소개하는 내연적술어 < guess >가 형용사와 결합하여 심리 표현 형용사 구문을 형성한다고 제안하였다. 이 같은 제안을 통해, 경험주 논항의 실현 양상, 인칭 제약 그리고 다양한 의미 해석 양상을 설명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동일한 형태의 형용사가 심리형용사로도 쓰이고 성상형용사로도 쓰이는 이유를 논리적으로 설명할 수 있었다.


The goal of this paper was to find the semantic and syntactic structure of the psychological construction that was built by adjectival predicate. In the previous studies, the psychological construction in Korean was considered to be built (i)when the predicate in this construction was the so-called psychological adjective and (ii)when the argument with “experiencer theta role” was introduced by the psychological adjective. However, considering (i)the status of the experiencer argument in the psychological construction, (ii)the restriction of the grammatical category “person” in the experiencer argument in the psychological construction, and (iii)the various interpretation of the psychological construction when the experiencer argument was not overtly displayed, it was difficult to say that the experiencer argument was the argument of the adjective in the psychological construction build by the adjectival predicate. Thus, this paper suggested that (i)the covert predicate < feel > in the semantic structure of the psychological construction built by the adjectival predicate could introduce the experiencer argument rather that the adjectival predicate, (ii)anther covert predicate < guess > could introduce the first person speaker in the psychological construction built by the adjectival predicate. As this suggestion, the reason that the restriction of the grammatical category of person was existed in the psychological construction built by the adjectival predicate could be scrutinized and the reason that an adjective could use both the psychological adjective and the attributive adjective could be explained.

KCI등재

3규방문화권 전승 가사 <오륜가>에 나타난 인물담의 수용 맥락과 변이의 양상

저자 : 정인숙 ( Jeong In-sook )

발행기관 : 반교어문학회 간행물 : 반교어문연구 46권 0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65-99 (3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규방문화권에서 전승·향유된 것이 확인되는 일련의 <오륜가>는 효자, 충신, 열녀, 형제, 붕우 등 오륜의 항목에 따른 다양한 인물담이 삽입된 점이 무척 주목할 만한 작품이다. 본고에서는 이들 인물담이 어떤 맥락에서 수용되고 어떤 변이 양상을 보이는지 살펴보는 데 목표를 두었다. 이를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먼저 수용 맥락을 살펴보면 첫째, 한국의 설화 전통과의 연관성을 들 수 있다. <오륜가>에 삽입된 인물담 중에는 한국의 구비설화나 문헌설화로 널리 전승되면서 익숙해진 이야기와 흡사한 경우가 많다. 둘째, 여성 수신서가 보급되면서 다양한 인물담을 향유하게 된 점을 들 수 있다. 행실도류를 비롯한 수신서를 통해 인물담을 향유해 오던 전통 속에 <오륜가>의 인물담 수용도 가능할 수 있었으리라 추정된다. 셋째, 조선후기 인물중심 가사가 창작되고 전승된 측면을 생각해 볼 수 있다. 인물을 개성적으로 형상화하고 인물의 행동을 이야기의 틀을 갖춰 제시하는 가사의 전통 속에서 인물담이 대거 수용된 <오륜가>가 창작될 수 있었던 것은 아닌가 생각된다. 한편 인물담의 변이 양상을 살펴보면 첫째, 중심인물이 이동되고 인물형상이 변모된 점을 들 수 있다. 본래 이야기에서 중심인물을 이동시키면서 인물형상을 조금씩 비틀어 놓은 양상이 포착된다. 둘째, 교화적 시각이 반영되고 행복한 결말로 내용이 변화된 점을 들 수 있다. 여기에는 오륜 규범에 충실하다면 어떤 문제든 해결될 수 있다는 인식이 반영되어 있다. 셋째, 합리적 서사 또는 자연스런 내용 전개를 시도한 점이다. 본래 이야기에서 잘 납득되기 어려웠던 부분이 수정됨으로써 일정정도 이해의 폭을 넓힌 효과를 거둔 것으로 보인다. 이와 같이 인물담이 수용·변이된 양상을 살펴본 결과 <오륜가>에는 늙고 병든 노인의 봉양과 가난의 문제에 대한 깊은 관심이 포착되고, 맹목적인 규범실천보다는 현실적인 인간형에 대한 요구 및 일상의 실천 문제의 고민이 발견된다. 그런 면에서 <오륜가>는 인물담의 나열로 이뤄진 단순한 작품이 아닌 진지한 삶의 고민을 담은 의미심장한 작품이라 평가할 수 있다.


The aim of this paper is to examine the contexts of acceptance and aspects of variation on gasa < Oryunga > that has passed down in kyubang cultural area. < Oryunga > is a remarkable work in that various characters are inserted. The context of reception is as follows. First, it is related to Korean folk tradition. Second, as the ethical textbook of women became popular, it became possible to enjoy many stories of characters. Third, character-driven gasa were created and passed down in late Joseon. The aspects of variation is as follows. First, the main character was moved and the figure of the characters changed. Second, the educational view was reflected and the ending changed happily. It reflects the perception that any problem can be solved if it is faithful to the norm. Third, the stories unfolded in a very natural way.The stories which were difficult to understand were revised to broaden understanding. From the above, < Oryunga > reveals an interest in the problems of supporting old and sick old people and problem of poverty. And the realistic characters is required and reveals the importance of practicing norm in everyday life. This work can be evaluated as a meaningful work that contains not only a simple work composed of the list of person fences but also a serious life troubles. < Oryunga > can be evaluated as a meaningful work that contains serious life troubles.

KCI등재

4모던 상하이의 조선 모던 걸 -최독견의 「향원염사」를 중심으로-

저자 : 김경미 ( Kim Kyong-mi )

발행기관 : 반교어문학회 간행물 : 반교어문연구 46권 0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101-125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1930년대 통속소설의 경향이 두드러지게 나타났던 문학사적 조류에서 통속적인 작품으로 취급되어 왔던 최독견의 「향원염사」(『조선일보』, 1928.10.29-1929.10.20)를 주목한다. 「향원염사」를 지리적 배경으로 재단한다면 조선과 상해로 이분화 가능한데, 이는 단순히 공간의 변화만을 의미하진 않았다. 조선 모던걸이 `올드 상하이` 도시 문화와 접목하여 상해 모던 걸로 재탄생하기 때문이다. 욕망의 증폭제와도 같은 상해에서 그녀는 민족과 국가의 아이덴티티를 초월한 상해의 모던 걸이 된다. 최독견은 이러한 모던 걸의 프리즘을 통해 상해의 도시문화를 재구성한다. 이는 조계 내 조선인의 궁핍한 생활상이나 이념 지향적 인물들 또는 그 이념을 상실한 시기 타락자들의 삶이 아닌 서구 자본주의 시스템이 작동하는 코스모폴리탄의 재현이었고, 상해란 텍스트에 접근하는 최독견의 독법이었다.


This paper pays attention to 『HyangwonYeomsa』, or A Love Story with Far-Reaching Fragrance (Oct 29, 1928 through Oct 20, 1929, 『The ChosunIlbo』), authored by Choi Dok-gyeon, which has been considered as a novel with exoteric theme in the 1903s, an era of literature in favor of exoteric tastes. The novel`s background is geographically divided into Joseon and Shanghai, but this geographical division does not simply bespeak of the physical change of space. The story casts a light on how a modern girl from Joseon has been transformed to a `Shanghai modern girl` as she gets exposed to the urban culture of `old Shanghai`. Old Shanghai, called London of the Orient or Paris of the Orient, acts as a detonator for Joseon`s modern girl to release her passion. She has now become a Shanghai modern girl beyond her identity associated with race and state. The author, Choi Dok-gyeon, restructures urban and cultural context of Shanghai through the prism of her perspectives to suggest how the lives of impoverished Joseon people living In a settlement, which has been depicted in existing historical studies, and degenerates could have been different in an age deprived of ideals and principles.

KCI등재

5세기를 건넌 한국 노동소설 : 주체와 노동과정에 대한 서사론

저자 : 천정환 ( Cheon Jung-hwan )

발행기관 : 반교어문학회 간행물 : 반교어문연구 46권 0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127-170 (4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한국 노동소설은 `역사적` 양식으로서, 1920-30년대의 식민지 자본주의화, 해방기 노동자계급의 정치행동, 1960~90년대의 산업화·민주화를 맥락으로 삼고 각각 그 시대 `노동`과 노동하는 인간을 표현하고, 사회를 변혁하는 과제에 투여된 글쓰기다. 그래서 노동소설은 제한된 역사성을 넘는 보편성(?)을 가질 수 있다. 이는 `노동`과 문학(글쓰기)이 갖는 긴한 관계 때문이기도 하다. 이 논문의 주된 관심은 1980년대에서 21세시로 이어진 한국 노동소설들의 역사적 단속(斷續)이다. 1980-90년대 노동소설은 한국 민주화 과정의 급진주의 운동 그 중에서도 특히 진보적 휴머니즘이나 전투적 노동조합주의의 경험·윤리·세계관·이상을 표현하는 문예적 구성물이었다. 이제 `노동소설`이라는 개념(호명)조차 마치 화석처럼 겨우 발굴해내야 하는 단층과 깊은 절리(節理)로 돼 있지만, 한국에서의 `노동`과 `노동하는 인간`의 역사가 새겨진 사회적 물체다. 부침과 환각의 과정을 겪어내고 2010년대 한국 소설도 새롭게 `노동`을 재현하고 `노동`에 접속하고 있다. 그러나 이 소설들을 `근대문학 종언` 이전의 정치적 계몽주의 문학과 등치하거나, 반대로 그 서사적 주체의 계기가 `투쟁하고 연대하는 20세기적 노동자_주체`에서 `고립되고 무능력해진 21세기적 노동자_비주체`로 단순히 이행한 것으로 대비하여 인식할 수는 없다. 새로운 정세에서 `노동`은 `사회적인 것`의 새로운 배치 속에서 다시 주요한 의제가 돼 가고 있다.


Korean labor novels are `historical` forms. These novels have a context of colonial capitalism in the 1920~30s, political behavior in the liberation period, and industrialization and democratization in the 1960~90s. These writings intended to transform society, express `labor` and laboring people at that time. Thus, a labor novel can have a universality(?) that goes beyond the limited historicity. This is also due to the close relationship between `labor` and literature(writing). The main focus of this paper is the historical continuity and discontinuity of Korean labor novels from the 1980s to the 21st century. Labor novels of the 1980~ 90s were literary compositions expressing the experiences, ethics, world views, ideals of progressive humanism and militant labor unionism among the radicalism movement of Korean democratization process. Now, even the concept of a `labor novel` is almost like a fossil which needs to be excavated and consists fault and a deep joint, but it is a social object engraved with the history of `labor` and `laboring human` in Korea. After going through the process of rise and fall and hallucinating, Korean novels in 2010 also renewedly represent `labor` and connect to `labor`. However, these novels are not equivalent to the political enlightenment literature before `the end of modern literature`, or on the contrary, it also can not be recognized as the narrative subject`s simple transition of `20th-century worker-subject in the struggle and solidarity` to `isolated and incompetent 21st century workers-non-subject`. In the new situation, `labor` is becoming the main agenda again in the new arrangement of `the social`.

KCI등재

6노동이 멈춘 자리 -방현석 노동소설 재독-

저자 : 정고은 ( Jeong Go-eun )

발행기관 : 반교어문학회 간행물 : 반교어문연구 46권 0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171-192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방현석의 노동소설 <새벽출정>(1989)과 <내일을 여는 집>(1990)이 `노동자 계급의 전망`으로 환원되지 않는 소재와 주제에 천착했음에 주목하고, 그 의미와 한계를 밝혔다. <새벽출정>은 철순, 미정, 민영 세 여성 노동자들의 우정과 철순의 죽음, 위장 폐업 투쟁 과정을 아름답고 섬세하게 포착한다. 작가는 상대적으로 의식화가 덜 된 민영을 통해 당대의 눈으로는 주목되지 않은 갈등하고 회의하는 노동자의 내면을 그려냈으며 노동 그 자체의 의미를 사유할 수 있었다. 한편 <내일을 여는 집>은 남녀평등에 대한 진보적인 입장을 취하며 공장 노동과 가사 노동의 성별분업이 역전된 삶의 형태를 보여준다. 그러나 아버지에서 아들로 이어지는 남성 노동자 계급의 전망은 노동하고 투쟁하는 아내의 형상이 갖는 의미를 제한하는 결과로 작용하게 된다.


This paper interprets Bang Hyeon-seok`s labor novels―“Off to Battle at Dawn”(1989) and “The House That Opens Tomorrow”(1990)―deal with subjects that are not reduced to `prospect of the working class`. Also this paper reveals its meaning. “Off to Battle at Dawn” captures beautifully and delicately the three women laborers` friendship, one`s death, and process of struggle. The writer depicted the inside of a laborer who conflict and doubt, that has not been received little attention by the eyes of the contemporary and could think of the meaning of labor itself, through a laborer who is relatively less conscientize. Meanwhile, “The House That Opens Tomorrow” takes a progressive position on equality between men and women and shows a form of life in which the sexual division of labor between the factory work and housework is reversed. But the prospect of the male working class, from father to son, limits the meaning of conception of wife who works and struggles.

KCI등재

7`비전향장기수` 서사와 `신념`의 네트워크

저자 : 이미영 ( Lee Mi-young )

발행기관 : 반교어문학회 간행물 : 반교어문연구 46권 0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193-223 (3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1980년대 후반, 비전향장기수들의 `신념`을 재현함으로써 그들과 연대하고자 했던 김하기, 김영현, 김인숙의 소설에 주목한다. 국가 폭력에 의해 보편적인 `인간`의 바깥으로 밀려난 비전향장기수들의 `신념`이란 과연 무엇이었으며, 어떤 방식으로 구성되고 실천되었는지 살핌으로써 우리가 무엇을 사유할 수 있으며, 또한 사유해야 하는가 묻고 답하는 것이 이 글의 목표이다. 1988년 전사회적으로 이루어진 비전향장기수들의 출소 이후 공론장을 채운 비전향장기수들에 관한 물음은 결국, `그들은 누구인가`라는 문제의식을 핵심으로 한다. 문제는 수인(囚人)으로 살아야 했던 과거의 시간으로 그들의 현재를 구속하는 모순적인 규정이다. 이러한 규정이 `비전향장기수`의 실체에 관해서 알려주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는 점에서 `비전향장기수`라는 존재의 `재현`은 곤혹을 예시한다. 그럼에도 `비전향장기수`에 관한 서사 만들기를 통해 이들을 `지금-여기`의 인식의 장 안으로 불러오는 것은 대한민국에서 `인간`으로 존재할 수 없었던 이들에 대한 책임의 윤리를 보여준다. 김하기, 김영현, 김인숙의 소설은 `신념`을 국가에 내어주기를 거부하였다는 이유로 비전향장기수들이 법적·정치적 위상이 정지당한 삶을 살고 있다는 사실에 천착한다. 이들의 소설 속에서 비전향장기수는 `살`들과 연대하고, `신념`을 나누어가짐으로써 인간을 회복하며, 침잠해 있던 피압제자의 `역사`를 기억 속에서 끌어올려 `신념`의 네트워크를 형성한다. 수행적인 실천 속에서 비전향장기수들의 `신념`은 가시화된다. `신념`에 `실정법`을 적용함으로써 생겨나는 충돌의 메커니즘은 `국가보안법`에 잔존하여 여전히 우리의 삶을 규율하고 있다. 우리가 비전향장기수를 과거에 속하는 비상사태 속의 `예외`로 놓아둘 것이 아니라 이들에 대해 적극 질문하고, 이들을 규율했던 법적·정치적 구조에 대해 숙고해야 하는 것은 이 때문이다. `비전향장기수` 서사가 주목하는 `신념`을 통해 우리는 어떤 세계가 `비전향장기수`라는 존재를 만들어냈는가, 그리고 그러한 세계 속에서 `나`와 `너`는 무엇을 할 수 있는가 조건과 행위의 관계를 사유할 수 있다. 간과되지 말아야 할 것은, 1980년대 `비전향장기수` 서사에 재현된 그들의 얼굴이 `전향`과 `비전향` 사이에서 언제나 한 쪽만을 가리키고 있다는 사실이다. `신념`은 `비전향장기수`재현의 승인의 경계를 긋고 있다는 점에서 `불투명성`을 안고 있다.


This essay focuses on Kim Ha-gi, Kim Yeong-hyeon, and Kim In-suk`s attempt, in their novels of the late 1980s, to express solidarity with unconverted pro-North long-term political prisoners through representation of those prisoner`s beliefs. In relation to the prisoners, who were forced out of universal humanity through state violence, the purpose of this essay is to ask and answer what in fact their beliefs were and what can and must be thought given an examination of how these beliefs were formed and enacted. The questions surrounding the unconverted political prisoners after their release in 1988 filled the public sphere and centered on the problem of “who are they?” Contradictory identifications that confine the prisoners` present in the past time of their lives as inmates are problematic. Given that this sort of identification tells us nothing about the reality of the prisoners, representation of the prisoners promises to be a perplexing problem. However calling the prisoners into the perceptive space of the here-and-now through the creation of a narrative around them shows an ethics of responsibility for these prisoners, who were not allowed a human existence in South Korea. Kim Ha-gi, Kim Yeong-hyeon, and Kim In-suk`s novels explore the fact that unconverted political prisoners lived a life of suspended legal and political position because they refused to hand over their beliefs to the state. In these novels unconverted political prisoners express solidarities of flesh, recover the human by sharing beliefs, and draw the history of the oppressed back into memory to form a network of beliefs. Their beliefs become visible within performative enactments. The collision mechanism resulting from the application of positive law to belief persists in the National Security Act that continues to regulate our lives. For this reason it is necessary not to treat these political prisoners as an exception from a period of emergency and to instead consider the legal and political structures that regulated their lives. Through the beliefs that form the focus of the narrative around the prisoners, we are able to think the world that created them, as well as the relationship of action and conditions for what `you` and `I` can do in that world. It must not be overlooked that the faces represented in the narrative of unconverted pro-North long-term political prisoners will always be directed at one side of the pairing between `converted` and `unconverted.` The fact that belief may become a standard of permission which traces the boundaries of representation is the imaginative limit reached by representations of the prisoners in the 1980s.

KCI등재

8파생어 교육을 통한 어휘 능력 향상 방안 연구 -한국어 학습자의 접사 분석 실태를 중심으로-

저자 : 김덕신 ( Kim Deok-shin )

발행기관 : 반교어문학회 간행물 : 반교어문연구 46권 0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225-248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에서는 한국어 학습자들은 접사를 어떻게 인식하고 학습하는지 그 실태를 살피는 데에 목적을 두고, 이를 위하여 학습 시기가 다른 두 집단을 선정하였다. 1차 집단은 접사를 명시적으로 학습하지 않은 한국어 4-6급이며, 2차집단은 교재를 통해 접사를 명시적으로 분해해서 학습한 4-6급이다. 대상으로 삼은 접사는 C 대학에서 사용하고 있는 교재(한국어 4급)에 제시된 접두사 2개(과-, 부/불-)와 접미사 10개(-적, -스럽, -거리, -질, -별, -히, -력, -되다, -률/율, -심)이다. 분석 결과 2차 집단의 학생들이 1차 집단의 학생들보다 접사를 분해하는 비율은 높았으나, 급이 올라갈수록 오히려 접사를 분해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히, -력, -률/율, -심` 총 4개의 접사는 1, 2차 집단 모두 접사로 분석하지 않았다. 이와 같은 결과는 한국어 파생어 교육을 위한 접사 목록을 작성하거나 접사를 등급화할 때 반영할 수 있다. 이러한 연구 결과는 교수자와 한국어 학습자의 어휘 분석이 다르다는 것을 보여 주는 것으로서, 이러한 실제적인 분석 결과를 활용한다면 효과적인 어휘 학습 전략을 마련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clarify the actual situation of learner `s affix analysis in order to construct a method to expand vocabulary ability. In this study, we analyzed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two groups` lexical analysis attitudes, and analyzed how some vocabularies were analyzed. As a result of examining 48 affixes, there was a difference between the two groups in terms of their affix in the mother tongue and the affix of the Korean learners. Particularly, Korean learners did not disassemble themselves as `- hi, -ryek, -ryul/yul, - sim`. And in level six of the second group who took the macro learning method, the ratio of not decomposing the macro was rather high. The results of this study show that theoretical thinking and the fact that Korean learners analyze vocabulary are different, and using these actual analysis results will help to establish an effective vocabulary learning strategy.

KCI등재

9식민말기 비평의 변증법적 관점 연구

저자 : 염동규

발행기관 : 반교어문학회 간행물 : 반교어문연구 46권 0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249-278 (3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KCI등재

101970년대 『샘터』지와 `교양`담론 연구

저자 : 홍지혜

발행기관 : 반교어문학회 간행물 : 반교어문연구 46권 0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279-324 (4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1
권호별 보기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 | | |
1연안해역에서 석유오염물질의 세균학적 분해에 관한 연구

(2006)홍길동 외 1명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해당 간행물 관심 구독기관

서울대학교 고려대학교 연세대학교 경희대학교 이화여자대학교
 105
 97
 73
 57
 51
  • 1 서울대학교 (105건)
  • 2 고려대학교 (97건)
  • 3 연세대학교 (73건)
  • 4 경희대학교 (57건)
  • 5 이화여자대학교 (51건)
  • 6 성균관대학교 (51건)
  • 7 서강대학교 (47건)
  • 8 동국대학교 (36건)
  • 9 전남대학교 (34건)
  • 10 덕성여자대학교 (31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