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정부학연구 update

Journal of Governmental Studies

  • : 고려대학교 정부학연구소
  • : 사회과학분야  >  행정학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연3회
  • : 1229-4241
  • :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0호(1992)~24권1호(2018) |수록논문 수 : 544
정부학연구
24권1호(2018년 04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공공서비스 인공지능 ML 적용과 공공가치

저자 : 이제복 ( Jae Bok Lee ) , 최상옥 ( Sang Ok Choi )

발행기관 : 고려대학교 정부학연구소 간행물 : 정부학연구 24권 1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3-27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최근 정보통신 기술의 발전으로 공공부문에 인공지능기법을 이용해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례는 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인공지능기반 공공서비스의 개념과 특징을 이해하고, 그것이 신공공성 논의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고 있는지에 대한 논의는 미흡한 실정이다. 이에 본 연구는 인공지능 기계학습(Machine Learning, ML)을 도입·적용하고 있는 공공서비스 사례를 분석하여, 행정 환경의 변화로 최근 논의가 되고 있는 신공공성에 근거한 공유된 책임성, 종합적 다양성과 적극적 중립성 등의 공공가치의 보완이 필요함을 주장하고자 한다.


Recently, artificial intelligence techniques are increasing used in public services due to ICT development. However, limited information is available to understand the concept and characteristics of public services based on artificial intelligence. How it affects new publicness is unclear. In this study, we analyzed cases of public services introducing and applying machine learning and argued that it might be necessary to complement public values such as shared accountability, comprehensive diversity, and positive neutrality based on new publicness. This has been discussed recently due to changes in public administration environments.

KCI등재

2국제영화제와 국가의 역할: 적극적 중립성을 중심으로

저자 : 송유정 ( Youjung Song ) , 이용숙 ( Yong-sook Lee )

발행기관 : 고려대학교 정부학연구소 간행물 : 정부학연구 24권 1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29-58 (3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2014년 이후 위기를 맞고 있는 부산국제영화제의 위기 원인을 분석하고, 적극적 중립성의 관점에서 위기 극복 방안을 검토한다. 기존 논의에서 제시되었던 부산국제영화제성공의 동인들이 2014년 이후 제대로 발휘될 수 없었던 점에 주목하면서, 본 연구는 국가의 적극적 중립성 위배와 문화공공성 훼손을 부산국제영화제 위기의 원인으로 지적한다. 본 연구는 국가에 의해 적극적 중립성이 위배되고 문화공공성이 훼손되는 구체적인 과정을 분석한 후, 부산국제영화제 위기 극복의 전제 조건으로 문화예술활동에 대한 국가의 적극적 중립성 원칙이 제도화되어야 함을 밝힌다. 본 연구의 분석 대상은 2014년 <다이빙 벨> 상영 사태 이후부터 현재까지의 부산국제영화제의 위기 상황이며, 사례연구 방법을 활용하였다. 보다 구체적인 연구 방법으로 심층면접, 문헌연구, 신문기사 및 웹페이지 내용분석 등을 활용하였으며, 심층면접은 영화제 주요 관계자들과 영화계 인사 등에 대하여 이루어졌다.


The objective of this study was to analyze causes of the B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BIFF) crisis since 2014 and suggest policy solutions from a viewpoint of 'active neutrality'. We argue that violations of 'active neutrality' and 'cultural publicness' are crucial factors to explain the BIFF crisis. For this, we defined 'active neutrality' in the context of cultural administration and analyzed complex processes that 'active neutrality' and 'cultural publicness' were infringed by the national state. We offered institutionalization of 'active neutrality' as the prerequisite for BIFF's revival based on multi-scalar governance. The target of analysis was the BIFF crisis since 2014 that was triggered by screening of the movie “Diving Bell”. This study adopted a case study method with multipart strategies including in-depth interviews, archives, and secondary source data collection. In-depth interviews were conducted with BIFF staff members and movie figures.

KCI등재

3한국행정의 유교적 전통유산 III: 공자의 정확·호학강박

저자 : 정성호 ( Sung Ho Chung )

발행기관 : 고려대학교 정부학연구소 간행물 : 정부학연구 24권 1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59-95 (3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유교적 전통유산이 현재 우리사회와 한국행정에 제도나 가치의 형태로 내려오기 보다는 무의식적 정신구조, 즉 공자의 신경증의 형태로 전래되어 오고 있다는 점을 주장하는 세 번째 글이다. 앞서 발표한 두 논문이 공자의 벼슬욕망과 상하질서강박을 다루었다면, 여기서는 “퍼즐맞추기”식 《논어》독서를 통하여 공자의 정확강박과 호학강박을 살펴보고, 이 강박들이 지금의 한국사회와 한국행정속에서 작동하는 모습들을 논의하였다. 정신분석학적 입장은 Jacques Lacan의 이론에 입각했다.


This is the third paper searching for Confucian inheritance in contemporary Korean public administration. Two Confucius' obsessions, “precision” and “learning,” are analyzed by “jigsaw puzzle reading” of The Analects of Confucius. As I have already argued in previous papers, Confucian traditions have been inherited to modern Koreans in forms of unconscious structure rather than conscious ones like thoughts and institutions. Confucius' doctrines of “the mean” and “learning” will be especially examined to discuss his obsessions. With this inherited precision obsession, Korean public administrators like to dictate every word from superiors and blindly obeyed their orders. An imitation to American public administration by practitioners and scholars is another modern manifestation of Koreans' precision obsession. Having Confucius' learning obsession, Koreans unusually show strong preference to pursuit higher academic degrees and tolerate existing government examination systems which request inhumanly hard preparation. Jacques Lacan's psychoanalytic theory is used as the main theoretical frame for discussion in this study.

KCI등재

4한비자의 법술사상과 책임정치: 관료제론을 중심으로

저자 : 한승연 ( Seung Yeon Han )

발행기관 : 고려대학교 정부학연구소 간행물 : 정부학연구 24권 1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97-127 (3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전국시대의 한비(韓非)는 부국강병을 위해 군주가 신하를 확고하게 제어할 수 있는 법술론(法術論)을 주장하였다. 술(術)이란 일반적으로 통치술 내지 술책을 의미하며, 그 구체적인 내용은 권모술수를 비롯하여 통계적 방법, 정책, 기술, 신상필벌·형명참동(形名參同)과 같은 인사행정, 객관적 필연 등 다양한 의미를 내포한다. 한비는 상앙(商?)의 법과 신불해(申不害)의 술을 비판적으로 융합하여, 술을 인사고과와 문서주의 행정 등과 같은 행정절차로 발전시키게 된다. ≪한비자≫ 술론의 핵심인 형명참동은 관료제 내의 계층적 권위와 실적제 인사행정의 원리를 확립하고, 나아가 그것을 관리와 백성의 관계에서도 관철함으로써 군주-관리-백성이라는 계층적 질서의 확립에 초점을 맞추고 있지만, 아직 행정절차나 인사행정, 인사고과 등을 제도화하는 데까지는 나아가지 못했다. ≪한비자≫ 가 남긴 군주 한 사람을 위한 관료제론은 유토피아가 아니라 백성에게는 거의 악몽에 가까운 억압장치였다. 업무처리에서도 지나치게 관리의 실적과 결과를 중시하고, 특정한 정책의 동기나 과정을 무시함으로써 관료제 내에 목적달성을 위해서라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냉혹함을 조성하게 되었다.


Han Fei of the Warring States era insisted on a law-technique thought that the monarch could firmly control officials for national prosperity and military power. Shu, “technique”, refers to administrative techniques or tactics. It specifically includes various meanings such as intrigues, statistical method, policies, techniques, personnel administration such as dispensation of justice both to services and crimes or consistency of Xing and Ming, and objective inevitability. Han Fei critically combined Shang Yang's law and Shen Pu-Hai's technique, after which he tried to develop the technique into administrative procedures such as performance appraisal and documentary administration. The consistency of Xing and Ming as the core of his theory was focused on, establishing hierarchical authority and performance in the bureaucracy. He further found a hierarchical order of monarch-official-people by realizing it in the relationship of officials and people. However, it has not yet progressed to institutionalize administrative procedures, personnel administration, or performance appraisal. The bureaucracy for a monarch left by Han Fei-Tzu was not a utopia, but a nightmare suppressor for the people. It has created cold-bloodedness in the bureaucracy regardless of means or methods to achieve its purpose by over-emphasizing official's performance and outcomes while ignoring the motivation or process of a particular policy.

KCI등재

5한국 관료의 엘리트화 현상에 대한 연구: 관료 나르시시즘의 조건으로서

저자 : 이병량 ( Byungryang Lee )

발행기관 : 고려대학교 정부학연구소 간행물 : 정부학연구 24권 1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129-155 (2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는 한국 관료와 관료제를 이해하기 위하여 관료의 엘리트화 현상에 주목하였다. 관료 엘리트화 현상의 본질은 대중 혹은 국민과 차별·구분되어지는 존재로서 관료의 위상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를 위해 이 연구는 한국 관료의 엘리트화 현상을 관료를 선별하는 과정과 결과를 통해서 그리고 관료들의 경제적 지위에서 규명하고자 하였다. 구체적으로 한국 사회에서 관료로 선발된다는 것은 보통의 사람, 즉 대중과는 구별되는 압도적인 지적인 능력을 확인 받는 과정이었다. 더구나 이러한 과정에 뛰어들기 위해서는 경제적인 조건의 뒷받침도 있어야 했다. 실제로 경제적 계층의 차이는 관료가 되기 위한 준비를 시작할지 여부에도 영향을 주고 있다는 사실도 확인하였다. 그리고 이와 같은 경제적 우위는 관료로서의 삶을 통해 더욱 공고화될 가능성이 있다는 점을 밝혔다. 이러한 관료의 엘리트화 현상은 관료 나르시시즘의 조건으로서 작용하는 것이기도 하다. 관료의 나르시시즘은 국민 혹은 대중과 구분되는 관료의 위상을 조건으로 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관료의 나르시시즘은 관료들의 국민의 요구와 능력에 대한 무시와 불신, 그리고 국민들의 구체적인 삶에 대한 공감 능력의 부재로 이어지게 된다. 이 연구는 국민의 의미에 대해 응답한 관료의 면담 내용을 통해 이런 논리적 연결이 현실로 이어질 충분한 여지가 있음을 드러내고자 했다.


This study focused on the elitization of bureaucrats to understand Korean bureaucrats and bureaucrats. The essence of bureaucratic elite phenomenon can be identified through the status of bureaucrat as being distinguished and distinguished from the public or the people.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examine the elitization phenomenon of Korean bureaucrats through the process of selecting bureaucrats and the economic status of bureaucrats. Specifically, being selected as a bureaucrat in Korea was the process of confirming the overwhelming intellectual ability that is distinguished from ordinary people or the public. Moreover, there is a need for economic advantage to get into this process. Such an economic advantage could be further consolidated through life as a bureaucrat. The elitization of these bureaucrats also acts as a condition for the narcissism of bureaucrat. This is because bureaucratic narcissism is conditioned on the status of bureaucracy which is distinguished from the ordinary people or the public. Narcissism of the bureaucrat leads to neglect and distrust of demands and abilities of the people and the lack of empathy for specific life of ordinary people.

KCI등재

6한국인의 이념지형과 정책선호

저자 : 최창용 ( Changyong Choi ) , 최슬기 ( Seulki Choi )

발행기관 : 고려대학교 정부학연구소 간행물 : 정부학연구 24권 1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157-191 (3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한국인의 이념에 대한 주관적 인식과 정책선호를 살펴보고, 이들 두 변수 간에 어느 정도의 근접성(proximity)과 방향성(direction)이 있는지를 분석하였다. 한국 사회가 당면하고 있는 주요 정책영역을 경쟁적 규제, 보호적 규제, 재분배, SOC 투자, 안보 및 대북 정책 등 6개 분야 20개 세부 정책으로 분류한 후 각각 정치적 보수와 진보, 시장에 대한 보수와 진보로 구분하여 이념과 정책선호 간 친화성을 측정하였다. 연구 결과, 정치적 성향은 진보와 보수가 균형을 이루고 있으며, 양극단은 소수에 불과했고, 중도층이 절반을 차지했다. 경쟁적 규제, 보호적 규제, 재분배는 현재보다 높은 수준을 요구했고, SOC투자는 축소를 선호했다. 안보와 북한관계는 정치성향에 따라 서로 다른 방향의 의견을 가지고 있으며, 진보와 보수 간 정책선호도 차이도 뚜렷하게 나타났다. 이념지형과 정책선호 간유의미한 차이가 없음에도 한국사회에서 이념갈등은 과도하게 부각되고 있는 것으로 평가되며, 보다 생산적인 이념지형 구축과 정책선택을 위해서는 다양성을 인정하는 개방적이고 포용적인 민주주의의 정착과 시민민주주의 확대가 필요함을 시사한다.


This study aims to examine subject perceptions on ideology and policy preferences of Korean people and investigate the degree of proximity and direction between these two variables. After dividing major policy sectors of the current Korean society into 20 subcategories within six key areas, each subcategory was measured for affinity between ideology and policy preference in two dimensions of political conservative/progressive and market conservative/progressive. Results showed that political orientation was mostly balanced between progressive and conservative while only few political extremes (about half) were accounted by politically middle groups. As for each policy category, respondents demanded higher than current levels of competitive regulation, protective regulation, and redistribution while favoring reduction of social overhead capital investment. For security and North Korean policy, directions of opinions differed depending on political orientation. Policy preferences were clearly distinguishable between progressives and conservatives. Despite the fact that ideological differences caused no discernable differences in policy orientations except for security and North Korean policies, ideological conflicts in Korea were overly emphasized. Results of this research imply that settlement of party politics and expansion of citizen democracy are needed to construct more productive ideological positions for efficient policy decision-making.

KCI등재

7원자력 입지갈등 해소를 위한 조건적 원자력 수용성의 확장 및 영향요인 분석

저자 : 김근식 ( Geunsik Kim )

발행기관 : 고려대학교 정부학연구소 간행물 : 정부학연구 24권 1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193-241 (4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기존의 입지갈등 연구에서는 주로 원자력 입지갈등 해소를 위한 조건들로 보상과 위험 완화를 중심으로 논의되었다. 본 연구에서는 이에 더하여 최근 에너지 전환체제 논쟁에서 새롭게 등장하고 있는 원자력의 기후변화 완화 및 에너지 안보 차원에서의 리프레이밍과 관련된 마지못한 수용성을 포함하여 기존의 조건적 원자력 수용성 개념을 확장하고자 하였다. 즉, 새로운 원자력입지갈등 해소 조건으로 마지못한 수용성을 추가함으로써 기존의 조건적 원자력 수용성 개념을 확장하고, 이에 더하여 원자력 수용성의 유형화를 시도해보았다. 분석결과, 원전주민들의 경우 전반적인 원자력 수용성 수준이 보통(3점) 이하로 낮게 나타나고 있었으나, 보상, 위험 완화, 기후변화 완화 및 에너지 안보 같은 입지갈등 해소 조건을 제시할 경우 원자력 수용성 수준이 높아지는 것을 알 수 있었다. 특히, 위험 완화 조건 > 보상 조건 > 마지못한 수용의 순으로 원자력 수용성 수준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결과는 원자력 입지갈등 해소를 위한 조건적 수용성의 유형화에서도 저(低)편익-저(低)위험 집단을 제외한 모든 집단에서 동일하게 나타났다. 다양한 원자력 수용성 결정요인 중에서 감정적 요인이 공통적으로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위험 인식과 편익인식(리프레이밍 편익인식, 일반적 편익인식)도 중요한 영향요인으로 작용하고 있었다. 본 연구의 함의로는 기존의 입지갈등 논의에서 다루어진 보상과 위험 완화로 이분화된 조건적 수용성 논의에 마지못한 수용성 개념을 추가함으로써 새롭게 유형화할 수 있는 가능성을 제시했다는 점을 들 수 있다. 또한, 새롭게 주목받고 있는 원자력의 기후변화 완화 및 에너지 안보 차원에서의 편익과 관련된 마지못한 수용성을 통해 원전주민들의 원자력 수용성을 높일 수 있음을 보여주었다는 점도 의미 있는 결과라 할 수 있다.


This study extended the concept of conditional acceptance of nuclear energy dealing with compensation and risk mitigation as conditions of existing nuclear location conflict discussions by adding reluctant acceptance dealing with climate change mitigation and energy security. In addition, this study attempted to categorize four conditional acceptances of nuclear energy, including unconditional acceptance concept. Results of analysis revealed that nuclear acceptance of residents nearby nuclear power plant was generally lower than normal level with the following order: risk mitigation condition > compensation condition > reluctant acceptance > unconditional acceptance. Among determinants of conditional nuclear acceptance, nuclear affect factors had the greatest influence on the four conditional acceptances while risk perception and benefit perception (reframing benefits, general benefits) were important influencing factors. The implications of this study are twofold. One is that it is possible to expand the discussion on existing nuclear location conflicts and categorization of four conditional nuclear acceptances. The other is that reluctant acceptance related to climate change mitigation and energy security has recently been shown to be able to increase nuclear acceptance of nearby nuclear power plants residents.

KCI등재

8지역 산업의 다양성이 고용 불안정에 미치는 영향: 경기도 시·군 지역을 중심으로

저자 : 문동진 ( Dongjin Moon )

발행기관 : 고려대학교 정부학연구소 간행물 : 정부학연구 24권 1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243-276 (3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경기도의 시·군 지역들을 대상으로 지역 산업의 다양성이 고용불안정성에 미치는 영향과 수도권 도시 및 지역들의 규모에 따른 산업 다양성의 영향력의 차이를 검증하는데 그 목적이 있다. 본 연구에서는 2000년에서 2015년까지의 경기도의 시·군별 고용자수 및 산업별 종사자 수를 활용하여 산업다양성 지수와 고용불안정 지수를 산출하였다. 또한 지역의 인구, 주요 산업의 비중, 경제활동참가율, 15세-64세 인구 비율, 고용률, 그리고 전산업 종사자수 대비 임시직 및 일용직 근로자 비율을 통제변수로 삽입하여 지역 패널데이터를 구축 후 인구규모에 따라 지역을 구분한 세 개의 모형에 대한 분석을 수행하였다. 분석 결과, 경기도의 모든 시·군을 삽입한 경우와 인구 30만 미만의 지역에서는 산업다양성이 고용불안정성에 통계적으로 음(-)의 방향으로 유의한 영향을 미쳤으나, 인구 30만 이상의 지역에서는 유의한 영향을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 다양성이 고용불안정성에 미치는 영향은 지역의 인구규모에 따라 각기 다르다는 점에서 향후 지역 경제의 안정적 발전을 달성하기 위해서는 각각의 지역들이 지닌 특성에 관한 세부적인 조사와 분석을 전제로 지역 산업구조의 다변화 정책이 설계되고 추진되어야 할 것이다.


This study examined the effect of industrial diversification on employment instability and the difference in the impact of industrial diversification according to the size of local areas. Using employment data by industrial sector for cities in Gyeonggi Province from 2008 to 2015, this study calculated industrial diversification index and employment instability index. In addition, this study used population, percentage of employment in main industries, labor force participation rate, proportion of people 15-64 ages, employment rate, and the percentage of temporary workers as control variable. This study then developed panel regression model separately according to the population of cities. In an analysis model in which 31 cities in Gyeonggi Province with under 300,000 populations, the index of industrial diversification has a significant and negative influence on employment instability. However, the index of industrial diversification of cities with populations over 300,000 had no significant influence on employment instability. These results indicate that the effect of industrial diversification has a different influence on employment instability depending on population size. Thus, policy maker should formulate local industrial policies to promote industrial diversification of local areas based on each local area's characteristics.

KCI등재

9사회재난 이후, 정부의 대응과 책임 변화

저자 : 한승주 ( Seungjoo Han )

발행기관 : 고려대학교 정부학연구소 간행물 : 정부학연구 24권 1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277-308 (3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는 국가적 규모의 재난 이후, 왜 정부의 재난 대응이 개선되지 않는지에 관한 의문을 가지고, 정부의 사후적 대응에서 나타난 특징을 찾으려 하였다. 지난 10년간 행정안전부에 중앙재해대책본부가 꾸려졌던 사회재난 사례 총 6건을 대상으로 재난 직후에 제정 및 개정된 관련 법률의 내용을 분석하였다. 그 결과, 재난 이후 정부의 직접적 책임 영역이 확장되고, 대응의 주체로 중앙부처, 전담기구, 외부 전문조직이 부각되었으며, 사전적 규제와 민간 당사자 책임을 강화하는 방식이 제도화된 것을 알 수 있었다. 이러한 결과에 따르면 정부가 재난관리의 근본적 변화를 추구하면서 적극적 책임을 다해왔다고 보기 어려웠으며 재난 거버넌스의 다원화로 인해 향후 재난관리의 협력체계 마련과 책임문제가 더욱 중요해질 것으로 판단된다.


This study aims to analyze how the Korean government has responded to major social disasters over the last decade. For exploring the characteristics of disaster management in South Korea, we conducted a legal analysis of six major social disasters which had occurred in the past 10 years (2006-2015). The results are as follows. First, the scope of government disaster management has expanded, and the role of the central government has been enhanced in order to control and manage disasters more comprehensively. Second, new organizations have been established for the sole purpose of handling matters related to specific disasters. In addition, the authority of disaster management, such as safety certification, has been partially delegated to qualified external organizations. Last, ex-ante safety regulations and legal obligations affecting private firms and individuals have been more strengthened. These results indicate the necessity of building a cooperative system between the central and local governments, and between the private and public sectors, in the disaster management in the future.

KCI등재

10자율관리어업공동체의 지위와 역할에 관한 연구: 법적 관점에서의 논의

저자 : 강영웅 ( Youngwoong Kang )

발행기관 : 고려대학교 정부학연구소 간행물 : 정부학연구 24권 1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309-342 (3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공유자원의 자치관리에 있어서 핵심적인 역할을 하는 어업인 자치조직이 이전에 관리를 위해 규제자 역할을 하였던 정부와 유사한 지위에 있는지, 그 역할은 어떠한지를 밝히는 것이 목적이다. 이를 위해서 자치조직인 자율관리어업공동체가 갯벌의 관리권과 사용권의 주체인지에 대한 분석을 선행하고, 관련된 실정 법률을 분석하였다. 공물관리권과 공물사용권의 주체로서 자율관리어업공동체의 지위를 검토한 결과 공물사용의 특허사용으로 공물사용권의 주체가 될 수 있지만, 공물관리권의 주체가 가능한지는 개별 법률을 통해 관리권한의 위임 여부를 판단해야 했다. 분석결과는 다음과 같다. 자율관리어업공동체 내에서 필요한 관리권한은 부여받았으나, 공동체 간 관계에서 필요한 관리권한은 제한적으로 갖고 있었다. 그렇기 때문에 공동체간 마찰의 경우 여전히 정부가 조정자로서 자리매김하고 있는데, 이 점은 바로 자율관리어업 정책의 한계이면서 한국의 공유자원 자치관리의 특징적인 모습이다. 공유자원 자치관리제도의 안정성과 견고성을 높이기 위해 자율관리어업 정책의 법적, 제도적 보완이 필요하며, 이를 통해 정부주도 자치관리의 가능성을 보여주는 한국형 모델을 세워가야 할 것이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determine whether self-governing organizations composed of fishermen with a key role in the management of common-pool resources might play a similar role in government previously served as regulator. First, for legal status of Self-Management Fishery Community, tidal flat management rights and usage rights were analyzed. Related real estate laws were then analyzed. After examining the legal status of Self-Management Fishery Community regarding public property management rights and public property usage rights, patent use of public property was the subject of public property usage right. On the other hand, the delegation of management authority should be judged through individual laws to determine whether the subject of public property management was possible. As a result of the analysis, the required management authority was granted within the Self-Management Fishery Community. However, necessary management authority was limited in inter-community relations. Therefore, in case of friction between communities, the government is positioned as a coordinator. This is the limit of Self-Management Fishery policy. It is a characteristic feature of Korea's common-pool self-governing. To improve the stability and robustness of self-governing institution, legal and institutional complement of Self-Management Fishery policy is needed. This can lead to the establishment of a Korean model that shows possible government-led self-governing.

12
권호별 보기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 | | |
1연안해역에서 석유오염물질의 세균학적 분해에 관한 연구

(2006)홍길동 외 1명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해당 간행물 관심 구독기관

연세대학교 고려대학교 서울대학교 이화여자대학교 경북대학교
 169
 123
 94
 59
 38
  • 1 연세대학교 (169건)
  • 2 고려대학교 (123건)
  • 3 서울대학교 (94건)
  • 4 이화여자대학교 (59건)
  • 5 경북대학교 (38건)
  • 6 성균관대학교 (29건)
  • 7 경희대학교 (27건)
  • 8 한양대학교 (25건)
  • 9 아주대학교 (25건)
  • 10 가톨릭대학교(성심) (20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