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국제어문 update

Korean Language and Literature in International Context

  • : 국제어문학회 ( 구 국제어문학연구회 )
  • : 어문학분야  >  국문학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계간
  • : 1225-1216
  • :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0호(1979)~75권0호(2017) |수록논문 수 : 889
국제어문
75권0호(2017년)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조선시대 한글편지를 활용한 국어와 한국사의 융합교육 방안 연구

저자 : 이승희 ( Yi Seunghee )

발행기관 : 국제어문학회 ( 구 국제어문학연구회 ) 간행물 : 국제어문 75권 0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7-37 (3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에서는 2015 개정 교육과정을 토대로, '소재'를 중심으로 한 국어 교과와 한국사 교과의 융합교육 가능성과 그 방안을 살펴보고자 한다. 구체적으로는 '19세기 한글편지' 자료를 중심으로, 고등학교 '언어와 매체' 교과목에 포함된 문법 교육과 '한국사' 교과목에서 다루는 조선 후기 역사 교육을 연계하는 방안을 제시할 것이다. 조선시대 한글편지는 당대의 구어를 반영하고 다양한 일상의 어휘를 포함하고 있으며, 서간문 갈래의 형식과 특유의 생략 표현 등을 보여준다는 점에서 국어사적으로 매우 중요한 자료인 동시에, 지극히 사적(私的)인 사연과 함께 당대 사회상을 엿볼 수 있는 내용 역시 포함하고 있다는 점에서 역사적으로도 중요한 자료라 할 수 있다. 특히 19세기의 한글편지에는 당시의 정치, 경제, 사회, 문화적 상황을 반영하는 내용이 자주 발견되므로, 하나의 자료를 중심으로 국어 교육과 한국사 교육을 함께 수행하는 데 유용하다.


This paper aims to show possibility and a method of the integrated education of Korean language education and Korean history education based on the 2015 revised curriculum. In particular, it will be shown that how grammar education included in '언어와 매체' can be integrated with history education about late Joseon dynasty in '한국사' using specific material, 'Hangeul letters of 19th century' in high school curriculum. Hangeul letters of Joseon dynasty are greatly important material in a study of Korean language history because they show spoken language at that time, a variety of vocabulary about everyday life and specific style and expressions of letter writing genre. They are also very important in a study of Korean history of Joseon dynasty because they include contents related to social circumstance besides private lives at that time. In particular, Hangeul letters of 19th century show various situations related to politics, economy, society and culture then. Therefore Hangeul letters can be very useful material to integrate Korean language education and Korean history education.

KCI등재

2통합적 문법 교육으로서 대학교 글쓰기 - k대학교 글쓰기 수업을 중심으로 -

저자 : 조영돈 ( Cho Yongdon )

발행기관 : 국제어문학회 ( 구 국제어문학연구회 ) 간행물 : 국제어문 75권 0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39-59 (2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통합적 교육의 '통합'이란 언어를 하나의 전체로 작용하며 언어의 의사소통적 특성을 강조하고 학습자들간의 상호작용을 강조하는 총체적 언어교육을 이론적 근거로 하고 있다. 즉 실제로 언어를 효과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다른 영역과 통합적으로 제시되어야 하는 것이 바로 '통합' 교육인 것이다. 이 글에서는 이러한 정의를 바탕으로 지금까지의 단절된 문법교육에서 벗어나 문장을 생산할 수 있는 통합적 문법 교육으로서의 글쓰기에 대해 논의를 진행하였다. 글쓰기 능력을 향상시킬 수 있는 통합적 문법 교육이 이루어지기 위해서는 학습자 중심 교육, 표현 중심 교육을 그 원리로 삼아 교수·학습 모형을 탐구하였다. 학습의 도입에서 평가에 이르기까지 학습자 중심 교육이 이루어지며, 교수자의 강의보다는 학습자의 활동을 우선시 하였다. 문법교육이라 하여 문법 지식만으로 학습하는 것이 아니라 글쓰기 교육이라 하여 글쓰기의 과정만 배우고 글을 쓴 결과물을 평가하는 것이 아니라 글을 쓰고 재구성하고 평가의 과정을 거치는 것이다. 이 글에서 제안한 통합적 문법으로서의 글쓰기는 학습자들의 언어 생활에 대한 실제성에 조금 더 다가갈 수 있으며 언어사용 기능 영역의 발달에까지 이를 수 있다. 하지만 이 연구는 학습자의 실제 사례가 아직까지는 많이 적립되지 못했고 또한 제시한 교수·학습모형에 대한 검증도 아직까지는 미비한 상황이다.


What action the language 'integration' of integrated education as a whole, and has a whole language education that emphasizes the interaction between emphasizing the communicative nature of language learners as the rationale. That will actually use the language effectively integrated into other areas and it is just 'integration' to be presented so that education. In this article, we proceed to discuss the integrative grammar teaching writing as to produce grammatical sentences far away from the cut off based on these definitions training. In order to get this unified grammar to improve writing skills achieved learner-centered education, faculty training center in Sanya express those principles. The learning model was explored. Jimyeo ranging from the introduction of assessment of learning is learner-centered education achieved, and priority activities of the learner rather than the teacher lectures. Not only will you learn grammar and grammar teaching because teaching writing because only the process of writing to learn, not to evaluate the results and wrote reconfigured to write undergoing a process of evaluation. Writing as an integrated grammar proposed in this article can go a little closer to the actuality of the life of language learners and can reach far the development of language functional areas. But also professors who presented the study of actual cases learners did not earn a lot so far. Verification of learning model is also incomplete status yet.

KCI등재

3한국어 튜터링 챗봇을 위한 말뭉치 구축의 필요성과 방법론

저자 : 김한샘 ( Hansaem Kim ) , 한지윤 ( Jiyoon Han ) , 최경호 ( Kyungho Choi ) , 정해영 ( Haeyoung

발행기관 : 국제어문학회 ( 구 국제어문학연구회 ) 간행물 : 국제어문 75권 0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61-81 (2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교수-학습 발화는 발화 턴 간에 규칙화된 인과관계가 강하고 자연 발화에서의 출현율이 낮으며, 일반적으로 어휘부, 표현 제시부, 대화부로 구성되고 커리큘럼과 화제를 고려하여 진행된다는 특징이 있다. 기존의 말뭉치는 이러한 교수-학습 발화의 특징을 반영하지 않았기 때문에 한국어 교육용 튜터링 챗봇을 개발하는 데에 활용도가 떨어진다. 이에 따라 이 논문에서는 자연스러운 언어 사용 수집, 도구 기반의 수집, 주제별 수집 및 분류, 점진적 구축 절차의 원칙에 따라 교수-학습의 실제 상황을 반영하는 준구어 말뭉치를 구축한다. 교실에서 발생하는 언어학습 상황을 시나리오로 구성하여 대화 흐름을 제어하고 채팅용 메신저와 유사한 형태의 도구를 통해 말뭉치를 구축한다. 이 연구는 한국어 튜터링 챗봇을 개발하기 위해 말뭉치 구축용 챗봇을 활용해 한국어 학습자, 한국어 교수자가 시나리오를 기반으로 발화문을 생성하는 준구어 말뭉치 구축 방법론을 제시한다는 데에 의의가 있다.


The teaching - learning utterance has a strong causal relationship between the utterance turns and a low occurrence rate in spontaneous utterances. Generally speaking, language resources composed of a vocabulary, a presentation unit, and a dialogue unit and constructed according to the curriculum and topic are needed. Since the existing corpus does not reflect the characteristics of this teaching - learning utterance, it is less useful for developing Korean tutoring chatbot. In this paper, we construct a quasi-spoken corpus that reflects the actual situation of teaching-learning according to the principles of natural language use collection, tool-based collection, subject collection and classification, and gradual construction procedure. The language learning situation in the classroom is constituted as a scenario to control the conversation flow and construct the corpus through a tool similar to the chat messenger. This study is significant in that it is the first time to build a quasi - spoken corpus that generates utterances based on scenarios of Korean learner and Korean instructor to develop Korean tutoring chatbot.

KCI등재

4규방가사의 문학사적 위상과 의의

저자 : 김창원 ( Kim Changwon )

발행기관 : 국제어문학회 ( 구 국제어문학연구회 ) 간행물 : 국제어문 75권 0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85-100 (1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규방가사의 문학사적 위상과 가치를 논한 것이다. 논의된 내용은 다음과 같다. 첫째, 우리 시가사는 사뇌가에서 시조를 거쳐 가사로 발전해 왔다. 가사는 우리 민족의 생활 감정을 보다 폭넓고 자유롭게 표현할 수 있는 시가 형식이라 평가할 수 있다. 둘째, 가사는 민족어를 사용하여 우리 민족의 각종 사회 현실과 모순에 진지하게 대응해 온 본격 문학으로서, 우리 민족어시가를 대표하는 것이라 할 수 있다. 셋째, 가사의 발전사에서 규방가사는 그 정점에 놓여 있는 양식이라 할 수 있다. 왜냐하면, 규방가사는 남성이 지배하는 세계에서 남성들에 의해 출발하였던 가사가 그 반대편에 있는 여성들의 생활을 표현하는 문학양식으로까지 확장, 발전되어 나간 것으로 볼 수 있기 때문이다. 넷째, 규방가사의 의미는 지역적 편중성에서 찾아질 수 있다. 왜냐하면, 규방가사의 가장 중요한 의미는 바로 그것이 영남이라고 하는 특수한 지역, 다시 말해 한국사회에서 남성 중심의 유교문화가 가장 정형화된 형태로 발전한 지역에서 일생을 살았던 여성들이 침묵을 거부하고 자신들을 표현하였다는 데 있기 때문이다.


This article discusses the literary values of the Gyubanggasa. The contents of the discussion are as follows. First, history of korean pre-modern poetry has evolved from Sanega to Sijo to Gasa. Gasa can be evaluated as a literature that can express freely and broadly the feelings of life of our people. Second, it is a literary genre which has been used seriously to cope with various social realities and contradictions of our nation by using the national language. Third, in the development of Gasa, the Gyubanggasa is at the peak. This is because the Gyubanggasa can be seen to have been expanded and developed into a literary style that expresses the life of women on the other side of the world, which was started by men in men's dominated world. Fourth, the meaning of the Gyubanggasa can be found in regional bias. Because the most important meaning of the Gyubanggasa is that women who have lived a lifetime in a region called Yeongnam where the male-centered Confucian culture developed into the most stereotyped form in Korean society protested to scilence and expressed themselves.

KCI등재

5김천택 편 『청구영언』 '무명씨(無名氏)' 작품 배열의 내적 체계 - 『청구영언』 무명씨, 주제별 분류인가? -

저자 : 강경호 ( Kang Kyung-ho )

발행기관 : 국제어문학회 ( 구 국제어문학연구회 ) 간행물 : 국제어문 75권 0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101-127 (2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김천택 편 『청구영언』에 수록된 무명씨 작품들의 배열 방식과 그 내적 체계를 검토하는 데 목적이 있다. 그간 『청구영언』 무명씨는 주제·내용별 분류에 의해 작품이 배분되어 있다고 보는 것이 학계 통설이었다. 그러나 『청구영언』 자체가 당대 가곡 연창의 실질을 담고 있는 '가집'이라는 점과 가객 김천택의 적극적인 관여에 의해 편찬되었다는 점을 감안한다면 어떠한 방식으로든 그 음악적 색채가 짙게 반영되어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 이러한 양상을 무명씨 작품들에서 확인하고 그 내적 원리와 체계를 새롭게 조명하고자 한 것이 이 글의 의도이다. 검토한 결과 『청구영언』 무명씨는 어휘, 소재, 이미지, 내용, 주제 등 다양한 연상 원리에 의해 작품이 배열되고 있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연상 작용에 의한 작품 배열은 일반적으로 19세기 중후반 가곡원류계 가집에서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본 논의를 통해 이 같은 원리의 시작이 18세기 초반 『청구영언』에서부터 이루어졌음을 알게 되었다. 『청구영언』의 무명씨 작품들은 19세기 가집들처럼 공통 어휘나 관습구가 계속적으로 반복되며 길게 이어지는 양상을 띠지는 않는다. 그러나 다양한 방식으로 환기되는 이미지들이 복합적인 연상 작용을 거치면서 나타난다는 점에서 이후 가집들과의 변별적 의미를 부여할 수 있다. 작품 배열의 연상 원리는 이후 18세기 중후반 가집들에서도 반영되어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며, 이러한 작품 배열의 내적 질서가 축적되면서 19세기 초반 가집들에까지 전승된 것으로 판단된다.


The purpose of this article is to examine the arrangement and the internal system of the anonymous works in Cheongguyoungeon by Kim Chun-Taek Collection. Until now, it has been common practice to see that the works are distributed by the classification of themes and contents. However, considering that the song itself is a collection of songs of the contemporary, it is considered to have been compiled with the active involvement of singer Kim Chun-taek. It is the intent of this article to identify these aspects in anonymous works and to re-illuminate their internal principles and systems. As a result of the review, it was confirmed that the works were arranged according to various association principles such as vocabulary, material, image, contents and subject. The arrangement of works by association is generally known to appear in the middle and late 19th century in the collections of Gagok affiliated Gagokwonryu. However, in this discussion, we have come to realize that the beginning of this principle was made in the early 18th century. The anonymous works of Cheongguyoungeon are not as a long and continuous pattern of common vocabulary and custom phrases like the nineteenth century song book. However, the fact that images that are ventilated in various ways appear through complex association, can be given different meaning from the later song books. It is confirmed that the reminiscence principle of the arrangement of works is reflected also in the song book of the mid and late 18th century. It is believed that the internal order of this arrangement of works has been accumulated and passed down to song book in the early 19th century.

KCI등재

6한민학교의 창가 가창 양상

저자 : 이민규 ( Lee Min-gyu )

발행기관 : 국제어문학회 ( 구 국제어문학연구회 ) 간행물 : 국제어문 75권 0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129-152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한민학교는 1909년부터 1937년까지 연해주에서 많은 한국인 학생들을 배출하면서, 창가를 교육시켜왔다. 다른 학교들은 창가집들을 편찬하며, 창가를 민족주의의 수단으로 교육시켰다. 반면 한민학교의 경우에는 아쉽게도 이러한 창가집들을 찾아보기 힘들다. 하지만 일본 외무성 공문서인 「명치 44년 8월 22일차 포조사덕지방 조선인 동정(明治四十四年八月二十二日次浦潮斯德地方朝鮮人動靜)」과 「한민학교 아동용 창가 등 역보의 건(韓民學校兒童用唱歌等譯報ノ件)」은 한민학교 학생들이 창가를 가창했음을 알려준다. 이 문서들에 따르면, <보국가>, <대한혼>, <한반도가>, <애국가>, <국기가>, <운동가>, <국민가>, <소년건국가>, <부모은덕가> 총 9곡들이 한민학교에서 가창되었다고 한다. 이 9곡들 중에서 <대한혼>, <한반도가>, <애국가>, <국기가>, <소년건국가>, <부모은덕가> 6곡들은 다른 신문들과 창가집들에서 공통적으로 나타난다. 반면 <보국가>, <운동가>, <국민가> 3곡들은 오직 한민학교와 관련된 일본 외무성 공문서들에서만 가창 양상들을 확인할 수 있다. 그렇기에 한민학교의 창가 가창 양상은 반드시 일본 외무성 공문서를 통해서 살펴보아야 한다. 본고는 한민학교의 창가 가창 양상을 전반적으로 살펴보면서, 그 노랫말들의 변개 양상도 함께 살펴보겠다. 그리하여 한민학교를 다니며 연해주에서 거주하던 근대 한국인들이 어떠한 창가를 가창했는지까지도 함께 살펴보겠다.


From 1909 to 1937, Hanmin School educated Korean children in the Primorskii province. While other schools published anthologies and dispensed education to promote nationalism, it is hard to find these anthologies in the case of Hanmin School. However, the Japanese Foreign Ministry's official documents, “Present situation of Koreans in the Primorskii province after Meiji 22 August (明治四十四年八月二十二日次浦潮斯德地方朝鮮人動靜)” and “Case of children singing songs in Hanmin School (韓民學校兒童用唱歌等譯報ノ件)”, indicate that Hanmin School students sang nationalist songs. According to these documents, a total of nine songs were sung at Hanmin School: “Protecting the Nation Song(보국가)”, “Spirit of Korea(대한혼)”, “Song of Korean Peninsula (한반도가)”, “National Anthem(애국가)”, “National Flag(국기가)”, “Activism Song(운동가)”, “Nation Song(국민가)”, “Founding the Nation by Children Song(소년건국가)”, and “Song for Parents(부모은 덕가)”. Among these nine songs, six were common in newspapers and anthologies: “Spirit of Korea”, “Song of Korean Peninsula”, “National Anthem”, “National Flag”, “Founding the Nation by Children Song”, and “Song for Parents”. On the other hand, the other three songs - “Protecting the Nation Song”, “Activism Song”, and “Nation Song” - are only mentioned in records related to Hanmin School. Therefore, the relation between Hanmin School and these songs should be confirmed. This study investigates this relationship and examines what kinds of songs were sung by modern Koreans living in the Primorskii province.

KCI등재

7『교주가곡집(校註歌曲集)』의 편찬과 이본현황

저자 : 유정란 ( Yu Jeong-ran )

발행기관 : 국제어문학회 ( 구 국제어문학연구회 ) 간행물 : 국제어문 75권 0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153-180 (2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前間恭作(Maema Kyosaku, 이하 마에마로 칭함)이 작성한 『校註歌曲集』의 편찬과정과 이본 현황에 대해 고찰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였다. 마에마는 1891년 조선에 입국하여 1911년까지 거주하면서 조선의 역사, 문화, 문학에 대해 깊은 관심을 가지고 연구한 인물이다. 『교주가곡집』은 1929년에 저술이 시작되어 1931년에 1차 편집이 완성된 고시조 집성집으로 17권 17책으로 이루어져 있다. 우선 마에마와 손진태가 주고받은 서간문을 바탕으로 『校註歌曲集』의 작성 년대 및 제반 환경에 대하여 살펴보았다. 그는 조선에 거주할 때부터 조선의 가집을 수집하였고, 일본으로 귀국한 이후 시조 작품을 집성하여 가집을 편찬할 계획을 갖게 되었다. 이후 마에마는 1931년에 자신의 저서를 동양문고에서 출판하려고 했으나, 무슨 이유에서인지 계획은 무산되고 말았다. 가집 체제의 특징은 가능한 한 많은 시가 작품과 조선의 악곡을 보여주려 했던 마에마의 의도에서 찾을 수 있었다. 『교주가곡집』은 1931년 일본에서 1차적으로 완성되었고, 1936년까지 마에마에 의해 수정이 거듭되었다. 이후 마에마 친필본인 원본은 조선으로 유입되었고 현재는 이화여자 대학교 도서관 고서실에 소장되어 있다. 이 원본은 조선진서간행회(朝鮮珍書刊行會)의 설립자인 오한근에 의해 소장되다가 1965년 이화여자대학교에서 구입한 사실을 알 수 있었다. 한편, 1931년 1차 편집된 가집을 저본으로 하여 필사된 『교주가곡집』 이본이 서울대학교 중앙도서관 고서실에 소장되어 있는 사실도 밝혔다. 서울대본 『교주가곡집』은 1934년 이전에 경성제국대학 도서관에 소장되어 있었던 것으로 보아, 출판을 목적으로 1차 편집된 본을 필사하여 마에마가 조선에 보낸 것으로 추정된다.


This paper is aimed for considering compilation of Kyoju Kagokjip written by Maema Kyosaku(hereinafter referred to as Maema) and status of its different editions. Maema entered Joseon in 1891 and had lived until 1911. He was interested in history, culture, and literature of Joseon and studied them. 『Kyoju Kagokjip』 was started to be written and completed in 1931 with its first edition consisting of 17 books and 17 volumes. Above all, this paper looks through the editorial time period and general environment of Kyoju Kagokjip based on epistolary compositions between Maema and Sohn Jin-Tae. He collected Gajip of Joseon during his stay. After he return to Japan, he got a plan to write Gajip with the collections of Sijo. After that, he tried to publish his writing at Toyo Bunko in 1931. However, his plan foundered for some reason. The feature of Gajip system was found in Maema's intention to show as many Works and Melodies as he could. 『Kyoju Kagokjip』 was first completed in 1931 in Japan, and revised several times by Maema until 1936. After that, his original work was brought from Japan to Joseon. Now, the work is housed at a room of antique book in Ewha Womans University. The fact that Maema's\original was collected by O Han-Keun, the founder of Publication Association of Joseon-Jinseo, and purchased by Ewha Womans University in 1965 was identified. Meanwhile, the fact that the transcribed different editions of 『Kyoju Kagokjip』 based on the original script of first edited Gajip in 1931 were housed at a room of antique in Seoul National University Library was discovered. Considering that 『Kyoju Kagokjip』 owned by Seoul National University was originally housed in Keijo Imperial University before 1934, it is reasonable to assume that Maema transcribed the first edition and sent it to Joseon. Seeing that 『Kyoju Kagokjip』 is collections of GoSijo passed through close examination such as excluding overlapping works among numerous Gajip, the number of literatures, and annotations, the value of 『Kyoju Kagokjip』 is considerable.

KCI등재

8『태서문예신보』 소재 소설 「충복」 연구 - 번역 양상을 중심으로

저자 : 조경덕 ( Cho Kyoung-duk )

발행기관 : 국제어문학회 ( 구 국제어문학연구회 ) 간행물 : 국제어문 75권 0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183-209 (2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코난도일의 소설 「The Three Students」(1904)의 번역, 「충복」의 번역 양상을 살펴보았다. 「충복」이 본격적인 추리 소설 번역임을 전제하고 번역 양상 고찰을 통해 근대 소설사에서 추리 소설이 어떻게 번역·수용되었는지 그 맥락을 규명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 먼저 동아시아에서 「The Three Students」가 어떻게 번역되었는지 살펴보았다. 「The Three Students」는 중국에서 1906년에 번역되었고 일본에서는 1907년에 번역되었다. 그리고 한국에서는 1918년에 번역되었다. 중국이 일본보다 1년 앞섰고 한국은 중국보다 십여 년 뒤처졌다. 이것은 코난도일 추리소설의 동아시아 3국의 번역 상황을 가늠하는 지표가 된다. 한편 기존 연구자의 견해와 같이 이 글에서도 「충복」의 번역자를 장두철로 보았다. 기존 연구자들의 근거는 장두철이 『태서문예신보』의 편집자이며 YMCA 영어 학교를 졸업할 정도로 영어 실력이 있었다는 것이었다. 「The Three Students」의 화자는 왓슨이지만 한국어 번역 「충복」의 화자는 전지적 화자다. 번역에서 추리소설 시점의 묘미를 살리지 못한 것이다. 이는 번역자가 당시 관찰자로서 1인칭 화자에 익숙하지 못한 독자의 서사 관습을 고려한 결과라고 볼 수 있는 한편 번역자가 스스로 자신의 창작 역량을 드러냈다고도 볼 수 있다. 원작에서 왓슨이 한 역할을 번역자의 분신인 외부 화자가 맡아 이야기를 전개했고 번역자의 자유를 활용하여 원작에는 없는 추리 내용을 「충복」에 포함하였다. 그렇다면 이러한 번역을 어떻게 볼 것인가. 기존 용어로는 '중역'과 '의역'이라는 말이 있지만 이 용어로 「충복」의 번역 태도와 번역 양상을 충실하게 포괄해낼 수는 없다. 『태서문예신보』는 “본문으로붓터 충실하게” 번역하는 것이 원칙이자 편집 방침이었다. 그리고 「충복」 번역자는 원문을 저본으로 번역하는 것에 강조점을 놓았다. 「충복」 번역자는 원본을 저본으로 하되 당시 독자의 서사 관습을 존중하면서 자신 나름으로 인물을 묘사하고 추리 과정을 덧붙여 번역했다. 시점을 교체한 것은 서사 관습에 관한 사항이면서 동시에 번역자의 자유를 확보하는 시도이기도 하였다. 작품 바깥의 화자가 왓슨의 역할을 맡으면서 번역자의 창작의 여지를 더 넓힐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한 것이다.


This article examines the translation aspects of Conan Doyle's novel The Three Students(1904) that is Choong-bok(faithful servant)'s original work and discusses who the translator of Choong-bok(faithful servant) in TaeSuhMoonYaeShinBo. I first saw how The Three Students were translated in East Asia. In China, The Three Students was translated in 1906 and in Japan it was translated in 1907. It was translated in Korea in 1918. In translating Choong-bok China was ahead of Japan, and Korea lagged behind China a decade. In this article, I saw the translator of Choong-bok as Chang-du-chul like the previous researchers. The reason was that he was the editor of TaeSuhMoonYaeShinBo and graduated from YMCA English School. I added one more evidence. It is very likely that the translator is Christian, because the phrase “thanks to God” comes out in Choong-bok. There was not this phrase in original work and the Chinese translation. In Chungbok the narrator had been replaced. The narrator of The Three Students is Watson but the narrator of Korean translation Choong-bok is an omniscient narrator. This can be interpreted as a result of the translator considering his own narrative customs at that times. On the other hand, it can be said that the translator has revealed his own creative ability. The translator of Choong-bok portrayed the character differently from the original work. And he added the reasoning process in translation. In view of these facts, it is quite likely that The translation of the time included elements of creativity.

KCI등재

9김동인의 「약한 자의 슬픔」에 나타난 단속적(斷續的) 주체와 법정 서사

저자 : 이은선 ( Eun-seon Lee )

발행기관 : 국제어문학회 ( 구 국제어문학연구회 ) 간행물 : 국제어문 75권 0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211-233 (2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김동인의 「약한 자의 슬픔」의 '엘니자벳트'는 '진정한 근대적 주체'라는 기준에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평가받아 왔다. '엘니자벳트'의 '미숙함'은 작가 김동인의 '미숙함'으로 규정되기도 했다. 이 논문에서는 먼저 '엘니자벳트'의 '감각'이 빈번하게 결락을 보인다는 점에 주목했다. 특히 '엘니자벳트'에게 일어난 사건 중 가장 중대한 사건에 대한 과도한 압축과 생략을 '과소진술'로 규정하고, 이와 같은 '과소진술'이 실행된 것이 어떤 의미를 발생시키고 있는가를 검토함으로써 '엘니자벳트'라는 주체가 성립되는 과정을 살피는 것을 일차적 목표로 삼았다. '엘니자벳트'의 '지각 작용'이 어떠한 방식으로 은폐되는지를 살피고, 이를 통해 단속적(斷續的) 주체의 정립 과정을 검토했다. 이어서 '엘니자벳트'라는 주체의 언어가 스스로를 증명하는 데 실패하는 지점에서 이 주체의 특수한 성격이 드러난다는 점에 주목하고, '법정 서사'를 분석하였다. 이 과정에서 '엘니자벳트'가 어떤 점에서 '진정한 근대적 주체'가 되지 못하는지를 확인할 수 있었다. 감각이 소거되고, 언어의 임계를 경험하여 법정에서 패퇴할 수밖에 없는 허약한 주체의 자리를 가리켜 김동인은 '약한 자'로 지칭했다는 점을 밝혔다. 그리고 이와 같은 '약한 자'의 형상은 이후 김동인의 텍스트를 탐구하는 데 중요한 단서가 되어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유미주의자' 김동인의 '미'에 대한 강조를 떠올릴 때 빈번하게 감각의 결락을 경험하는 '엘니자벳트'의 존재는 상당히 기묘한 현상이기 때문이다.


「The Sorrow of the Weak」 is the first short novel of Dong-in Kim, which has been discussed in existing researches with focuses on subject consciousness, technical aspect, and approaches based on literary trend and comparative literature. The criticism that the character, 'Elisabeth Kang', falls short of the standard for 'modern subject' has been attributed to the inexperience of the writer Dong-in Kim. However, introducing the standard, 'Truly Modern Subject', and criticizing his work as falling short of the standard would fail to capture the characteristic of the 'subject' appearing in this text. This study focused on the fact that the 'sensitivity' was erased in the first work of Dong-in Kim who emphasized 'aesthetics' and was given the title of 'aestheticist.' The 'sensual action' of 'Elisabeth' is frequently interrupted, and this is noticeable in the description of the 'incidence' that took place between the 'Baron' and 'Elisabeth.' The omission and compression of this scene produced the intermittent subject, 'Elisabeth.' In other words, it does not produce a whole subject combining intellect, emotion, and volition, but rather an incomplete subject which repeatedly appears and disappears. The more 'Elisabeth' is absorbed in covert conflict the more the effect of 'sensitivity' is undermined and even the words do not function as they are supposed to. 'Elisabeth' continuously hesitated and ended up failing to express her opinion timely even while casually communicating with others such as the 'Baron' and the 'Aunt.' When 'Elisabeth' decided to go to court against the 'Baron', the 'Aunt' opposed. In reaction to her response, 'Elisabeth' files a suit and goes to court. 'Elisabeth' felt overpowered after listening to the logical defense provided the 'lawyer' hired by the 'Baron' and told stories about the incidence between the 'Baron' and she without time order. 'Elisabeth' was shrouded with the feeling that she 'does not wish to speak.' As a result, 'Elisabeth' was confronted with her limits for words, and the 'Judge' gave a verdict which is virtually the same as the defense provided by the 'Lawyer.' In the 'court narrative' that involves 'Elisabeth', 'Lawyer', and 'Judge', 'Elisabeth' lost. 'Elisabeth' is exposing the 'other side of law' through her defeat.

KCI등재

10박팔양의 만주체험과 작가의식 변화

저자 : 조현서 ( Cho Hyeon-seo )

발행기관 : 국제어문학회 ( 구 국제어문학연구회 ) 간행물 : 국제어문 75권 0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235-258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은 여수 박팔양이 만주에서 활동하던 시기, 그의 의식변화를 분석하였다. 박팔양은 그동안 월북문인이라는 굴레에 갇혀, 그의 문학적 성과와 관계없이 온전한 평가를 받지 못했다. 더구나 박팔양이 일제치하의 만주에서 활동한 것 때문에 그의 명망은 더욱 평가 절하되어왔던 것이 사실이다. 작가는 일제의 어용지인 『만선일보』의 편집자로 활동하고 『만주시인집』이라는 조선어 시인집을 발간하는 등 당시 만주를 대표하는 지식인으로 활발한 활동을 전개하였다. 이러한 이유로 그를 쉽게 친일 이력을 가진 월북작가로 규정하고는 하는 것이다. 그러나 작가의 작품을 면밀히 검토해보면, 표면에 나타나는 일제 친화적인 양상은 검열의 망을 피하기 위한 것임을 알 수 있다. 오히려 박팔양은 절필의 의지를 보이며 저항하고자 하였고, 필요에 의해 글을 써야 할 때는 일제가 '오족협화'라는 환상으로 그렸던 만주를 허상이 가득한 공간으로 표현하였다. 또한 만주에서 활동한 이력들도 그의 이러한 우회적 저항의지를 잘 드러내준다. 박팔양은 만주에서 『만선일보』의 편집자로 활동하였는데, 이 신문은 비록 일제의 어용지였으나 당대 유일하게 조선어의 사용이 허용되었던 문학장이었다. 많은 문인들이 자국어를 사용한 작품을 신문의 '문예란'을 통해 게재할 수 있었고, 이로 인해 민족문학을 유지·계승하였다는 측면도 있다. 『만선일보』가 표면적으로는 국책적 견지의 지도기관이었으나 실린 내용을 살펴보면 재만조선인의 민족지 구실을 하기도 한 것이다. 한편 재만 일본인 작가들과의 좌담회에서 그들이 조선인 작가들에게 작품을 일본어로 창작할 것을 종용하였으나 박팔양은 이들의 논리가 타당하지 못한 것을 지적하고 있다. 오히려 자신이 조선의 문인이라는 정체성 및 자긍심을 가지고 있었다는 것을 공개적으로 드러냈다. 결국 박팔양은 일제가 만주를 자신들의 정당성을 홍보하기 위해 '독립국'으로 설정해놓은 것을 활용해 우회적으로 저항을 펼쳤다. 그렇지만 이런 여러 근거들에도 불구하고 그를 둘러싼 정치적·이념적 프레임으로 인해 박팔양은 그의 문학적 성과조차 인정받지 못하고 있다. 남과 북의 이데올로기 대립으로 온전하지 못했던 문학사 정립에 대한 논의가 활발해지고 있는 지금, 박팔양 문학은 그 매음새 역할을 하기에 적합하다. 게다가 저항과 협력이라는 대립적 논리로만 설명하던 만주시기를 보다 다양한 관점에서 연구할 수 있는 가능성을 제공해준다.


This thesis has analyzed the change of Park Pal-yang at the time of his activities in Manchuria. Park Pal-yang has been entrapped into the frame of writer defected to North Korea that he has never been assessed fully and completely regardless of his literature accomplishment. Furthermore, it is true that the reputation of Park Pal-yang has been undervalued even more because of his activities in Manchuria under the Japanese Imperial Ruling. The writer was active as the editor-in chief of the pro-government newspaper during the Japanese ruling, 『Manseon llbo』, and published the collection of poems written in Joseon language in 『Manchuria Poetry Collection』 as indicating his activities as an intellectual that represented Manchuria of the time. Due to the foregoing reason, he has been easily considered as the writer defected to North Korea with pro-Japan history. However, when closely reviewing the works of the writer, the pro-=Japan tendency shown on the surface was a way of avoiding the censorship. Rather, Park Pal-yang demonstrated his willingness for giving up writing as a way of resistance, and when he had to write for necessity, he expressed Manchuria that was drawn to be the utopia by the Imperial Japan as the space full of fallacies. In addition, his records of activities in Manchuria demonstrate well of his indirect resistance willingness well. Park Pal-yangwas the editor-in chief of 『Manseon Ilbo』 in Manchuria and this newspaper was under the jurisdiction of the Imperial Japan, but it was the media permitted to use the Joseon language as the only one at the time. Many Arthurs were able to present their works by using the native language through 'art and literature column' of the newspaper and it has the aspect of maintaining and succeeding the national literature because of through such effort. Superficially, 『Manseon Ilbo』 was a national agency but, looking into the contents on it, it also had the role to showing the nationalistic consciousness of Joseon people. In the meantime, in the roundtable meeting with the Japanese writers residing in Manchuria, they coerced those Joseon writers to write the works in Japanese language, but Park Pal-yang pointed out that their logic was not reasonable. The writer maintained the identity of the Joseon literary sector while committed to demonstrate that maintaining horizontal and equal relationship with the Japanese writers would be desirable exchange style. He displayed in open that he has the identity and sense of pride as one of the Joseon writers. Consequently, Park Pal-yang facilitated that the imperial Japan set Manchuria as an 'independent state' to publicize their own justification to resist in indirect ways. However, notwithstanding such facts, Park Pal-yang has not been acknowledged even for his literary accomplishment due to the political and ideological frame surrounding him. At a time when there are active discussions on establishing the literary history yet to be complete due to the ideologies of South and North, the Park Pal-yang literature would be appropriate to undertake the role of the knot. Furthermore, it renders a possibility to have more flexible view on writers and their works under the Manchuria period that has been perceived only with the logic of both extreme ends in resistance and cooperation.

12
권호별 보기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 | | |
1연안해역에서 석유오염물질의 세균학적 분해에 관한 연구

(2006)홍길동 외 1명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해당 간행물 관심 구독기관

서울대학교 고려대학교 경희대학교 연세대학교 이화여자대학교
 161
 136
 132
 129
 108
  • 1 서울대학교 (161건)
  • 2 고려대학교 (136건)
  • 3 경희대학교 (132건)
  • 4 연세대학교 (129건)
  • 5 이화여자대학교 (108건)
  • 6 한국외국어대학교 (85건)
  • 7 동국대학교 (77건)
  • 8 서강대학교 (68건)
  • 9 전남대학교 (53건)
  • 10 성균관대학교 (50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