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강좌 미술사 update

THE MISULSA (The Art History Journal)

  • : 한국불교미술사학회(한국미술사연구소)
  • : 예체능분야  >  미술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반년간
  • : 1226-6604
  • :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0호(1988)~52권0호(2019) |수록논문 수 : 604
강좌 미술사
52권0호(2019년 06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벽암 각성의 조형 활동과 불상 조성

저자 : 문명대 ( Moon Myung Dae )

발행기관 : 한국불교미술사학회(한국미술사연구소) 간행물 : 강좌 미술사 52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15-33 (1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벽암 각성의 조형 활동과 불상 조성의 연구 성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벽암 각성은 임진왜란 후의 불교부흥기에 사찰 신창과 중창에 심혈을 기울여 많은 불사를 이룩하였던 명실공히 최고의 불사(佛事)활동가로서의 크나큰 명성을 얻었다는 사실을 밝힐 수 있었다. 대찰(大刹)만 헤아려도 순천 송광사, 구례 화엄사, 완주 송광사, 하동 쌍계사, 보은 법주사, 서울 봉은사, 속초 신흥사 중창과 신창에 불사 총괄지도자로서 크게 이바지 했던 것이다.
둘째, 예배의 주 대상인 불상 조성에 전 생애에 걸쳐 3 단계로 나누어 총괄·지도·증명 등을 담당하여 전국적으로 18 건을 성공적으로 수행했던 것을 밝히게 되었다.
셋째, 벽암 각성 대선사가 불상 조성에 관여한 성격을 밝힐 수 있었다. 선사는 문중 장인으로 생각되는 수조각승 현진, 청헌, 무염 들을 거느리고 단계별로 불상 조성을 총괄 또는 지도하였던 것이다. 특히 3 단계인 73 세부터 82 세까지 10 여 년간 가장 집중적으로 불상 조성의 총괄·지도를 담당하여 큰 업적을 이룰 수 있었다는 사실을 밝히게 되었다.


The results of the research on Byeokam Gakseong's formative activities and composition of Buddhist statues are as follows. First, it is found that Byeokam Gakseong gained a great reputation as the best practitioner of Buddhist works (佛事) who made many Buddhist works by devoting himself to new temple construction and rebuilding in the Buddhist renaissance era after Imjin War. Only counting large scale temples (大刹), as a general director, he greatly contributed to rebuilding and new construction of Suncheon Songgwang temple, Gurye Hwaeom temple, Wanju Songgwang temple, Hadong Ssanggye temple, Boeon Beopju temple, Seoul Bongeun temple, Sokcho Shinheung temple, etc. Second, in the work of preparing the Buddhist statue, which is the main subject of worshipping he was responsible for three stages such as general management, guidance and attestation throughout his life, and this study revealed 18 cases that were successfully carried out nationwide. Third, this study revealed the nature of Buddhist statue formation in which Byeokam Gakseong Daeseonsa was involved. Accompanied by the leading monk sculptors such as Hyeon-jin, Cheong-heon, and Muyeom, who were thought to be the master craftsmen, he conducted general management or guidance for the formation of Buddhist statues in stages. In particular, he was in charge of general management and guidance of the Buddhist statue formation most intensively for 10 years at the third stage, 73 to 82 years old, which brought him great achievement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은 조선 후기 불교계의 대표적 선사이자 강사였던 벽암 각성(碧巖覺性, 1575~1660)의 생애와 사상을 살핀 것이다. 그는 청허(淸虛)와 부휴(浮休)의 선(禪) 중심의 선교(禪敎) 겸수(兼修)의 전통을 몸소 실천한 수행자였다. 벽암은 임란(壬亂)과 병란(丙亂)을 겪으면서 주체적이고 능동적인 삶의 모습을 통하여 불교 지성인의 풍모를 보여주었다. 벽암은 승군을 이끌고 전란에 참여하였고, 국가의 토목공사인 남한산성과 적상산성을 수축하였다. 또 그는 왕조실록을 보관하는 사고(史庫)를 수호하였고, 전국의 여러 불교 사찰을 중창하였으며, 불경판각과 불화 조성을 주도하였다. 이러한 일련의 삶은 모두 애민과 애족과 안민을 위한 것이었다. 그리하여 그는 '타자화된 국가불교의 호법적 지향'과 달리 '주체화된 참여불교의 호국적 지향'을 보여주었다.
벽암은 불교 밖에서 국왕에 의해 실현되는 정법치국(正法治國)을 객관적으로 바라보는 호법(護法)과 달리 불교 안에서 불자에 의해 구현되는 실천불교를 주체적으로 움켜 안는 호국(護國)적 참여불교를 실현하였다. 그것은 '임금과 왕실을 위하여 충성을 다하는' '근왕'(勤王)을 위한 것만이 아니었고, 국왕의 명령에 의해 움직인 것만도 아니었다. 오히려 그것은 국왕들에 의해 이루어지는 호법적 국가불교와 달리 불자들에 의해 이루어진 호국적 참여불교였다. 그리하여 벽암은 전란의 시기에 불교 지성인이 어떻게 살아야 하고 어떤 생각을 하고 살아야 하는지를 실천적 불교 지성인의 모습으로서 보여주었다.
벽암은 '계를 버린다'는 '사계'(捨戒) 혹은 '계를 뛰어 넘는다'는 '월계'(越戒)를 선언하고 임란과 병란에 참여하였으며, 사찰 중수와 산성 수축을 하였고, 자신의 철학과 사상을 통하여 불자로서의 정체성과 인식틀을 확고히 세웠다. 벽암은 이와 같은 일련의 대내외적 활동을 통하여 불교계의 대사회적 존재감을 확립하였고, 불교사상가로서 실존적 존재감을 보여주었다. 주목되는 것은 유교를 정교(正敎) 또는 정학(正學)으로 숭상하는 숭유억불의 시대 아래서 자립불교와 자생불교를 모색하며 실천적 불교 지성인의 모습을 보여주었다는 점이다. 조선후기 불교계를 주도한 청허계의 편양 언기(鞭羊彦機)가 대를 이은 적전(嫡傳)이었다면, 부휴계는 벽암 각성(碧巖覺性)이 맏아들인 적전이었다. 벽암은 부휴계 7 대 문파의 수장으로서 나머지 6 대 문파와 함께 부휴계를 공고히 하였으며, 700 여명의 제자들로 이루어진 벽암의 8대 문파는 청허계와 공존할 수 있는 기반을 다졌다.
그리하여 부휴계는 청허계가 선(禪)을 주로 하고 교(敎)를 종으로 하는 사교입선(捨敎入禪) 즉 선(禪) 중심의 선교(禪敎) 통합을 모색한 것과 달리 법통설에서는 청허계의 임제·태고법통설을 따르면서도 선사상에서는 보조선을 계승하는 중첩 구조의 모습을 견지하였다. 벽암 각성 또한 이러한 중첩 구조를 계승하면서 선과 교의 겸수(兼修) 혹은 겸용(兼容) 또는 병진(竝進)을 지향하면서 보다 유연한 불교인식을 보여주었다.


This paper examines the life and ideology of Byukam Gaksung (碧巖覺性, 1575~1660), a Seon Master and Buddhist instructor of Korea's late Joseon dynasty. As a Buddhist monk, Byukam practiced under the tradition that promoted the unity of the meditative and doctrinal approaches. During a period that witnessed two wars―the Japanese (1592) and Chinese (1636) invasions―he engaged in an independent and active way of life. He participated in the wars, leading an army of monks, and engaged in the construction of the Namhan and Juksan fortresses. He was also instrumental in guarding the national archive in which were preserved the Annals of the Joseon Dynasty. Byukam rebuilt many of the country's Buddhist temples, and promoted the woodblock printing of Buddhist scriptures and the expression of Buddhist themes in painting. The range of his activities vividly illustrates his love for the nation and its people. In this way, he exemplified Buddhism's determination, as an active religion, to protect the nation and its people, rather than its passivity, as a religion protected by the state.
In this way, Byukam modeled an engaged, active Buddhist practice that protected the nation rather than simply receiving the nation's protection. Of course, not all of his activities prioritized loyalty to the king, and nor did he indiscriminately comply with the king's orders. Rather, his actions were those of an engaged Buddhist who sacrificed himself for the safety of the nation. Thus, Byukam exemplified how a Buddhist philosopher should think and live in an era of war.
Gaksung declared his intentions to abandon or transcend precepts, meaning his intention to suspend his commitment to the religion's precepts for the purpose of participating in the wars. In the aftermath of the wars, he rebuilt several Buddhist temples and fortresses, and developed his own philosophy. His activities asserted the presence of Buddhism in contemporary society and the presence of the Buddhist intellectual in the nation. Another noteworthy aspect of his achievements is his defiance of the religious oppression exercised by the government: at the time, the national religion was Confucianism, and Buddhism was suppressed.
During the later years of the Joseon dynasty, there were two major lineages in Buddhism: one was that of Cheongheo and the other was that of Boohyoo. Pyeonyang Ungi (鞭羊彦機) inherited Cheongheo's lineage while Byukam Gaksung inherited Boohyoo's. During Byukam's age, Boohyoo's lineage was composed of seven denominations, including one that was under Byukam's charge. Byukam maintained harmonious relationships with the other six denominations, and developed his own denomination into a group of 700 monks composed of eight sects.
Although, during the late Joseon dynasty, Buddhism adopted a stance that favored the unity of the meditative and doctrinal approaches, Cheongheo's lineage was somewhat more focused on Seon practices, adopting a stance that promoted entry into Seon after relinquishing doctrine. However, Boohyoo's lineage adopted the traditions of Linji, and Taego, in terms of dharma doctrine, but also embraced Bojo's tradition, in terms of Seon philosophy. Byukam preserved this overlapping structure, which helped him to achieve greater balance in uniting the meditative and doctrinal approaches.

KCI등재

317세기 벽암(碧巖) 각성(覺性)의 해인사(海印寺)·화엄사(華嚴寺) 재건(再建)에 대한 연구

저자 : 이강근 ( Lee Kang-kun )

발행기관 : 한국불교미술사학회(한국미술사연구소) 간행물 : 강좌 미술사 52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75-97 (2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일본은 16 세기말 조선을 침략하여 7 년간(1592-1597) 조선의 영토와 백성을 유린하였을 뿐 아니라, 전국의 건축을 방화하고 재물을 약탈하고 살인을 자행하였다. 그 결과 조선왕조가 200 여 년간 일구어 온 문화유산은 거의 소멸되었다. 조선의 불교계는 나라와 백성을 구하기 위하여 의병을 조직하여 일본군을 무찌르는 데 앞장섰으므로, 일본군의 중요한 군사적 표적이 되었고 일본군에 의하여 방화되고 약탈되었다.
명나라와 합세하여 7 년만에 일본군을 완전히 몰아내는 승리를 거두었지만, 종전 후 불교계는 국가 재건과 사찰 재건에 총력을 기울이지 않으면 안 되는 상황에 놓였다. 바로 이 시기에 두 가지 역할을 훌륭하게 수행한 불가 문중은 淸虛休靜(1520-1604)과 浮休善修(1543-1615)를 중심으로 형성된 양대 門衆이었다. 이 가운데 '浮休善修下 1 世' 제자인 碧巖覺性(1575-1660)을 중심으로 사찰의 재건과 산성의 축성에 힘을 쏟아 많은 성과를 거두었다. 그 가운데 華嚴寺 대웅전과 장륙전의 再建 및 海印寺 大藏殿의 重營은 건축사적으로 가장 주목할 만한 재건 사례이다. 해인사의 高麗 八萬大藏經 木版과 화엄사의 新羅 華嚴石經의 保藏은 通度寺의 眞身舍利 守護와 더불어, 전쟁으로 초토화된 불교사원을 재건하는 데 구심점이었으므로, 관련 건물의 수리와 재건에 벽암각성과 그 嗣法 제자들이 앞장섰던 것이다.


Japan invaded Joseon at the end of the 16th century and overthrew Joseon territory and peasants for seven years (1592-1597), as well as smashed the architecture of the whole country, took away property and committed murder. As a result, the cultural affairs of the Joseon Dynasty for nearly 200 years have almost disappeared. The Buddhist system of Korea was an important military target of the Japanese army because it organized the army to save nations and peasants and defeated the Japanese army.
After winning the victory to defeat the Japanese army in 7 years, the Buddhist system was put in a state where it had to pay a lot of effort to rebuild the country and reconstruct the temples. At that time, the Buddhist monks who performed the two roles excellently were the two main groups formed around Monk Cheongheo(淸虛, 1520-1604) and Monk Buhyu(浮休, 1543-1615). And the reconstruction of the Buddhist temples and the construction of the fortresses of the mountains are centered on Monk Byogam(碧巖, 1575-1660), the first disciple of Buhyu.
Among them, the reconstruction of Daeungjeon Hall and Gakhwangjeon Hall of Hwaeomsa Temple, and the repair of Janggyeongpanjeon Depositories of Haeinsa Temple are the most remarkable examples of reconstruction in the 17th century architectural history of Choseon Dynasty.
Because the preservation of Printing Woodblocks of the Tripitaka Koreana in Haeinsa Temple and Stone Avatamsaka Sutra(The Flower Garland Sutra) of Hwaeomsa Temple is a center point, Monk Byogam, his disciples and successors took the lead in the repair and reconstruction of the related buildings. This attempt was a major goal of the Buddhist system as important as the repair of Daeungjeon Hall and Ordination Platform of Tongdosa Temple for the protection of Jinsinsari(眞身舍利) of Tongdosa temple.

KCI등재

4벽암(碧巖) 각성(覺性)과 화엄사(華嚴寺) 영산회괘불도(靈山會掛佛圖)

저자 : 김정희 ( Kim Junghee )

발행기관 : 한국불교미술사학회(한국미술사연구소) 간행물 : 강좌 미술사 52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99-141 (4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벽암 각성(1575~1660)은 청허 휴정(1520~1604)의 淸虛系와 함께 조선후기 불교계의 양대계파인 浮休系 성립의 기반을 구축한 승려였다. 그는 임진왜란과 병자호란 등 전란으로 피폐해진 민심을 사찰의 중창과 佛事를 통해 위로하면서, 조선후기 불교미술 조성의 새 장을 열었다고 평가된다.
각성은 1636 년(인조 14)에 화엄사를 중창하고 이어 하동 쌍계사, 완주 송광사 등 대가람을 중창하였으며, 1646 년(인조 24) 이후 화엄사에 주석하면서 1653 년에 화엄사 영산회괘불도 조성을 주도하였다. 화엄사 영산회괘불도는 24 폭의 모시를 이어 만든 가로 731cm, 세로 1009cm 의 거대한 화폭에 靈山齋의 주불인 석가모니의 설법장면을 표현한 것으로, 효종의 차녀 淑安公主(1636~1673)와 남편 洪得箕(1635~1673)를 비롯한 90 여 명의 연화질과 시주질이참여하여 조성하였다. 화엄사 괘불도의 조성을 즈음하여 각성을 중심으로 한 벽암문도는 보살사 영산회괘불도(1649), 안심사 영산회괘불도(1652), 영수사 영산회괘불도(1653), 비암사영산회괘불도(1657) 등 영산회괘불도 조성을 주도하였다.
이처럼 1649 년~1657 년 사이의 짧은 기간 안에 충청, 호남지역에서 靈山會라는 동일한 도상의 영산회괘불도가 다수 조성된 것은 靈魂遷度儀禮인 靈山齋가 조선 후기의 최대의 불교의식으로 자리잡게 되었을 뿐 아니라 관련의식집이 다수 발간되었기 때문인데, 여기에는 각성이 서문을 쓰고 제자 智禪이 편찬한 『五種梵音集』이 큰 영향을 끼쳤다. 이후 벽암문도의 불사는 전국으로 확산되면서 18, 19 세기 영산회괘불도의 성행을 이끌어냈다. 따라서 조선후기영산회괘불도의 성립과 확산에 있어 각성의 역할이 매우 지대했다고 말할 수 있다.


Byeok - am Gakseong (1575~1660) was a monk who built the foundations of the Buhyu clan, one of the two Buddhist clans in the late Joseon period, along with the Cheongheo clan. Since 1646, he stayed in the Hwaeom - sa temple and led the composition of Yeongsanhoi Banner Paintings at Hwaeom - sa temple in 1653. Yeongsanhoi Banner Paintings of Hwaeom - sa temple is a representation of Assembly at the Vulture Peak of Yeongsanjae's main Buddha Shakyamuni, with a width of 731 cm and a length of 1,009 cm, which is made up of 24 ramie cloths for which about 90 peoples along with Hyojong's second eldest daughter Princess Sukan (1636~1673) and her husband Hong Deuk - gi (1635~1673) supported. On the occasion of the composition of Hwaeom - sa temple banner paintings, Byeok - am clan led Yeongsanhoi Banner Paintings such as Yeongsanhoi Banner Paintings at Bosal - sa temple (1649), Anshim - sa temple (1652), Yeongsu - sa temple (1653), and Biam - sa temple (1657). The reason that a plural number of Yeongsanhoi Banner Paintings of the same iconography, Yeongsanhoe, were composed in the Chungcheong and Honam regions in the short period between 1649 and 1657, is that not only did the Yeongsanjae, the ceremony to the dead, become the largest Buddhist ceremony of the late Joseon period, but related ritual collections were published as well. Here Gakseong wrote a preface, and the "Ojongbeomeumjip" compiled by his disciple Jiseon had a great influence. Since then, Buddhist services of Byeok - am clan spread throughout the country, leading to the prosperity of Yeongsanhoi Banner Paintings of the 18th and 19th centuries. Therefore, it is said that the role of Gakseong in establishing and spreading Yeongsanhoi Banner Paintings in the late Joseon period was very great.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대방광불화엄경소는 120 권이나 되는 방대한 경전이다. 이 경전을 간행하기 위해서는 삼천매 가량의 판목을 마련하고, 수십명의 각수가 2 년간 쉼없이 새기고, 종이와 먹을 만들어 인쇄해야하는 엄청난 물질적, 인적 자원이 소요되는 대사업이다. 벽암 각성 같은 당대 불교계의 막중한 영향력을 지니고 있는 고승 만이 발원할수 있는 사업일 것이다.
卷首의 변상도는 화엄경 전체를 대표하는(都變相) 상징적인 그림이다. 이 변상도는 4 매의 목판에 새긴 도상으로 法身 붓다가 세상의 모든 보살들을 眉間의 방광으로 감싸 佛의 세계로 들게 하는 장려하고 드라마틱한 華嚴의 시공간을 성공적으로 표현한 불교판화이다. 국내 현존 화엄경소변상도 중에서 가장 장려하고 완성도가 높은 도상이다. 이 송광사 화엄경소변상도는 황해도 歸眞寺본의 번각이다. 귀진사간 화엄경변상은 밑그림을 새로 그린 도상인지, 고려 혹은 중국의 기존 도상을 번각한 것인지는 현재로는 알수 없다. 송광사 화엄경변상도는 번각본이지만 유연하고 정교한 새김을 보여주고 있고, 저본의 양식이 왜곡되지 않게 잘 표현되어 있어 조선시대 변상도 중 가장 뛰어난 작품의 하나로 손꼽을 수 있을 것이다.
간기의 기록에 의거하여 이 판화를 새긴 각수는 日旭임을 알수 있다. 그는 1646 년 조계산선암사에서 간행한 법화경의 변상도를 판각한 변상도를 전문으로 판각하는 각수로 판단된다. 귀진사본이나 송광사본 변상도는 백여년의 시간차이가 있으나 각선의 양상이나, 존상의 형태 등에서 큰 차이를 발견하기 어렵다. 일욱은 底本의 선을 꼼꼼하고 정밀하게 살려 내어 번각본이지만 각선의 유연함과 섬세함이 살아있어 뛰어난 기량을 지닌 각수임을 알수 있다.
1634 년 2 월부터 1635 년 5 월까지 순천 송광사에서 황해도 귀진사본을 저본으로 번각한 『대방광불화엄경소』와 그 변상도는 양대전란 이후 조선불교 복원을 이끈 고승 벽암각성에 의해 발원된 대규모의 판각사업이었다. 특히 변상도는 드라마틱하고 장려한 도상으로 주목되며, 변상도 전문각수 일욱에 의해 정교하고 깔끔하게 판각되었다. 그러므로 이 송광사 화엄경소와 변상도는 17 세기 중엽 조선시대 불교판화사의 대표 작품으로 손꼽을수 있으며 나아가 조선시대 인쇄문화사에서도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고 할수 있다.


Daebanggwangbul-hwaeomgyeong-so(大方廣佛華嚴經疏, Annotation of Avataṃska -Sutra / Annotation of Buddhāvataṃska-Mahāvaipulya-Sutra) is a vast scripture with 120 volumes. It is a great project to publish this scripture, that requires a great deal of material and human resources to prepare nearly three thousand woodblocks, dakpapers and ink, and dozens of engravers carved nonstop for two years. This project could only be initiated by the high priest, who has a great influence in the Buddhist community of the time, such as Byeok-am Gakseong.
This frontispiece of Byeonsang-do(變相圖) is the representative and symbolic illustration of whole Avataṃska-Sutra. This Hwaeomgyeong-byeonsang-do composed of eight pages engraved on the four woodblocks is the most encouraging and higher quality than others. The print successfully depicts the dramatic time and space in the world of Dharmakāya Buddha, huggings all Bodhisattvas with the light from the middle of his foreheads, leading them to the world of Buddha. This Hwaeomgyeong-byeonsang-do printed in Songgwang-sa Temple in Suncheon is re-produced one modeled after those of Gwijin-sa Temple in Hwanghae-do Province. Although it is a re-produced one, it shows a fine and flexible line, and it can be considered one of the most outstanding works among the Buddhist Byeonsang-do in Joseon Dynasty.
We learned the engraver of this print is Ilwook(日旭) from the imprint. Despite the time more than a hundred years, it is difficult to find a big difference in the lines and form of figures in the prints of Gwijin-sa Temple and Songgwang-sa Temple. Ilwook carved meticulously and precisely along the lines of underdrawing, though Hwaeomgyeong- byeonsang-do of Songgwang-sa Temple is re-produced prints there's a lot of flexibility and delicacy in each line. Therefore we acknowledge that he is a specialist in Buddhist prints and he has a remarkable capacity for engraving.
Therefore, the project for publishing Daebanggwangbul- hwaeomgyeong-so which was implemented by Songgwangsa Temple, is very meaningful in the printing history of the 17th century in Joseon Dynasty.

KCI등재

6한국 불교 퇴장 유물의 성격과 녕국사(寧國寺)(도봉서원(道峯書院)) 출토품의 특징

저자 : 최응천 ( Choi Eung-chon )

발행기관 : 한국불교미술사학회(한국미술사연구소) 간행물 : 강좌 미술사 52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173-198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우리나라에서 발견되는 퇴장 유구와 유물은 그 원인과 배경에 대한 구체적인 기록은 남아있지 않다. 그러나 고대로부터 그 전통이 이어져 왔으며 통일신라로부터 고려 조선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양상을 지니며 계승되어 온 또 하나의 불교적 소산물이다. 조선시대 초기에 건립된 도봉서원 5 호 건물지 아래에서 발견된 일괄 출토품 역시 원래 고려시대 영국사라는 사찰의 중심 건축물을 그대로 활용한 건물지에서 발견된 점에서 전형적인 퇴장 유물의 하나로 볼 수 있다. 이 유물은 발견 당시 손잡이가 달린 큰 청동 솥을 거적 같은 것으로 싼 흔적이 있어 인위적으로 묻었던 것을 알 수 있다. 이 솥 안에 크고 작은 청동 향완을 차곡차곡 넣었고 그 주변에도 많은 수의 불교공예품을 함께 매납한 상황이었다. 발견된 유물의 종류를 살펴보면 불교 의식구, 공양구, 생활용품들로서 전반적으로 청주 사뇌사지 출토품과 대단히 비슷한 양상을 보인다. 시대가 가장 앞선 것으로 추정되는 금동의 금강령과 금강저 일조를 비롯하여 청동향완, 현향로, 높은 굽이 달린 대부 완, 뚜껑 있는 합과 대접 및 완, 그리고 크고 작은 청동 세반과 청동 항아리 등 67 건 79 점에 달하는 대량의 완형 금속공예품들이다. 불교 공양품부터 세반, 수저, 삼족 솥과 같이 생활 공예품이 함께 출토된 것도 청주 사뇌사지와 매우 흡사하지만 그 종류와 양은 많지 않은 편이다. 그러나 도봉서원 출토품은 다음과 같은 중요한 의미를 지니고 있다는 점이 부각된다. 도봉서원 이전에 이곳에 존재하였던 영국사와 도봉사의 역사적 사실을 새롭게 밝혀주었다. 특히 편년이 가장 확실한 '계림공 시주(鷄林公施)' 굽다리 그릇이 1077 년~1095 년 사이에 해당되는 점은 이 절이 계림공을 중심으로 한 왕실 발원과 관련 깊으며 발견된 불교공예품의 제작 시기를 규명할 수 있는 구체적인 자료로 평가된다. 여기에 지금까지 한 번도 확인되지 못했던 한국적 밀교법구의 수용과 전개를 밝혀주는 금강령의 출토는 큰 의미를 부여할 수 있다. 즉 도봉서원 출토 금강령은 한 몸체의 상부에 오대명왕과 하부에 범천과 제석천, 그리고 사천왕상을 결합한 동아시아 최초의 도상을 보여주고 있어 이후 금강령의 한국적 수용과 변용 과정을 연구하는 가장 중요한 작품으로 판단된다. 그 시기 또한 11세기 중반보다 앞서는 점에서 한국 밀교 법구의 수용과 발전을 연구하는데 귀중한 자료이다. 이처럼 고려 불교미술 연구에 중요한 단서를 제공해 준 도봉서원의 출토품을 계기로 앞으로 퇴장 유구에 대한 다각적인 검토와 면밀한 분석이 이루어진다면 한국 불교 퇴장 유물은 새로운 성과가 이루어질 수 있으리라 기대된다.


The hoarding relics and artifacts found in Korea do not have a detailed record of their cause and background. However, the tradition has continued from ancient times, and it is another Buddhist product that has been handed down with various aspects from Unified Silla to Goryeo and Joseon. Dobong-seowon excavated artifacts, representative hoarding relics in Joseon era were artificially installed in a large bronze pot under the building site of Yeongguk-temple in Goryeo era. These collective artifacts are long-used Buddhist ceremony utensils, eating utensils, and household goods from the Goryeo period, and show a very similar kind and characteristics to the excavated artifacts of Cheongju Sanoe-temple site (淸州 思惱寺址). Compared to Sanoe-temple site excavated artifacts, there are not many kinds and quantities, but they have the following important meaning. First, they re-revealed the historical facts of Yeongguk-temple (寧國寺) and Dobong-temple that existed before Dobong-seowon, and among them, a high-footed bowl with an inscription of "Gyerimgong (鷄林公)" is a dated material, which identifies that this temple is related to the royal family, and the period of time when the crafts were made. It is also important that the bell-vajra of the new iconography was excavated which has never been confirmed so far. In other words, the bell-vajra excavated from Dobong-seowon shows the first iconography of East Asia combining Five Great Kings at the upper part of one body, and the Brahma, Indra and four heavenly Kings at the bottom. It is estimated that it is the most important work of exploring the process of accepting and transforming the bell-vajra in the future. It is a valuable resource for studying the acceptance and development of the Esoteric Buddhist ritual objects in Korea, since the period of its manufacture can be ahead of the middle of the 11th century. Likewise, with the Dobong-seowon's excavated artifacts, which provided important clues to Buddhist art studies in Goryeo, it is anticipated that more detailed aspects of hoarding relics will be revealed in a multifaceted review of hoarding relics and the chronic trends and aspects of hoarding relics.

KCI등재

71908년 작(作) 철유 필(筆) 수국사 왕실발원 삼불괘불도(三佛掛佛圖) 연구

저자 : 고승희 ( Koh Seung Hee )

발행기관 : 한국불교미술사학회(한국미술사연구소) 간행물 : 강좌 미술사 52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199-227 (2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은 서울 수국사 왕실발원 <삼불괘불도> 수화승 '철유' 의 생애와 유파 관계를 통해 화풍을 알아보고 도상과 양식 특징을 파악함으로써 창의적인 기법과 새로운 불화 양식을 시도한 '철유' 의 뛰어난 예술성을 조명해보고 수국사 <삼불괘불도>의 불교미술사적 위치를 규명해보는 글이다.
수국사는 왕실의 원찰로서 수준 높은 불화들이 많이 조성되었다. 이 가운데 1908 년에 조성된 <삼불괘불도>는 특이한 도상의 구성과 19 세기 후반기부터 20 세기 초반에 걸쳐 서울·경기 지역은 물론 전국에 걸쳐 매우 뛰어난 활동을 보이는 석옹당 철유(石翁堂 喆侑)가 출초(出草)와 감동겸 도편수(監董兼都片手)를 맡고 있어 주목된다. 한국 근대기 최고의 화승이라고도 말 할 수 있는 '철유' 는 다양한 주제의 화적을 남기고 있으며, 여러 화승들과의 관계를 통해 기법의 다양성을 추구하고 있음을 살펴볼 수 있다. 특히 전통성을 유지한 도상의 변용과 독특한 양식을 추구한 서양화적 기법 등 예술성과 창의성이 돋보이는 불화를 조성함으로써 불교회화사적 의의를 새롭게 마련하고 있다.
이처럼 '철유' 의 뛰어난 기량으로 조성된 수국사 <삼불괘불도>는 석가불·약사불·아미타불로 구성된 석가삼세불도 형식에 약사불을 제외하고 노사나불이 구성된 매우 특이한 삼신삼세불 형식으로 한국의 불화 가운데 유일무이한 도상으로 불교미술사적 의미가 매우 크다고 하겠다. 그리고 과하지 않은 서양화 기법의 음영 표현과 밝고 명쾌한 색채의 구성, 광배의 묘사방법과 영락장신구의 장엄 등은 '철유' 만이 갖고 있는 독창적인 감각으로 이루어낸 성과이다.
이렇게 창의적인 도상과 새로운 불화 양식의 시도를 살펴볼 수 있는 수국사 왕실발원 <삼불괘불도>는 뛰어난 예술성을 펼쳐 낸 한국 근대 불화의 큰 맥을 형성했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This study attempts to and examine the outstanding artistry of 'Cheol-yu', who tried creative techniques and new styles of Buddhist paintings, and to identify the Buddhist historical position of the < Three Buddhas Banner Painting > at Suguk temple by illuminating the iconography and stylistic characteristics through a leading monk painter Cheol-yu's life and his sector relations for the < Three Buddhas Banner Painting > promoted by the Royal Family at Suguk temple in Seoul.
Suguk temple, the main temple of the royal family has many high-quality Buddhist paintings. Among them, the Three Buddhas Banner Painting, which was created in 1908, is composed of a unique iconography, for which Seokongdang Cheol-yu(石翁堂 喆侑) very active in Seoul and Gyeonggi area as well as throughout the country was appointed as Chulcho (出草) and Gamdonggyeom Dopyeonsu(監董兼都片手) from the late 19th century to the early 20th century. Cheol-yu, who can be said to be one of the best monk painters in the Korean modern period, leaves painting records with various subjects, and it can be seen that he pursues diversity of techniques through the relationship with various monk painters. Especially, by creating Buddhist paintings that show artistry and creativity, such as transformation of iconography maintaining traditionality and Western painting technique that pursues unique style, he newly prepared a Buddhist painting historic meaning.
As such, the < Three Buddhas Banner Painting > at Suguk temple which was created with the outstanding skills of 'Cheol-yu', is a very unusual form of Trikaya and Three World Buddhas, comprising Locana, that is, the only one of a kind iconography of Buddhist paintings, which is very meaningful in the Korean Buddhist art history, excluding the Bodihisattva from the form of Three World Buddhas Painting comprising Sakyamuni- Bodihisattva-Amitabha. The shadow expression, not excessive, of the Western painting technique, the composition of bright and cle
It can be said that the "Three Buddhas Banner Painting", where a creative iconography and an attempt at new Buddhist paintings are found, formed the big vein of Korean modern Buddhist paintings that unveiled excelar colors, and the method of describing the halo and the magnificence of Yongrak ornaments are accomplished by the unique sense of 'Cheol-yu' alone.lent artistry.

KCI등재

8화승 하응 응상(霞隱 應祥)의 교유관계와 불화 특징 고찰

저자 : 김경미 ( Kim Kyungmi )

발행기관 : 한국불교미술사학회(한국미술사연구소) 간행물 : 강좌 미술사 52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229-259 (3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는 화승 응상의 불화특징에 관한 것이다. 응상은 다양한 작품에서 새로운 도상을 접목한 참신한 시도를 통해 창조적인 불화를 남겼다. 그는 사불산 수화승으로 50 년 동안 60 여점의 불화를 제작한 19 세기 후반 경상도지역의 대표적인 불화승이었다.
응상의 불화는 퇴운 신겸, 의운 자우, 인간 화승과 교유하면서 형성된 것이다. 그럼에도 응상은 신겸과 자우의 화맥을 계승하면서도 독창적인 불화양식을 만들어냈다. 특히 초기의 선묘불화는 의운 자우와의 공동작업에서 영향을 받은 것이다.
이후 그는 다양한 시도를 통해 새로운 양식의 불화를 남겼다. 새로운 불화요소를 접목하여 가로화면구도, 유희좌보살을 통해 자신만의 독특한 화풍의 불화를 제작하였다. 또한, 다른 곳의 인기 있는 도상 형식이나 성격이 다른 존상화에서도 구성요소를 가져와 이를 접목하여 새로운 불화구성으로 창조했다.
즉, 응상 불화의 특징은 다른 불화 요소를 접목하여 새로운 불교회화 도상을 제작한 것이다. 또한, 응상의 작품은 구성에서 좀더 자유롭게 표현하였다. 그의 작은 크기의 가로화면 불화는 19 세기 사찰 중창에 따른 작은 사찰규모와 관련이 있다. 이러한 특징은 경상도의 지역특성과 함께 근대기로 이행되는 시대적인 특징을 충실한 반영한 결과이다.
이러한 응상의 화풍은 많은 제자들에 의해 19 세기 후반 경상도 지역 불화양식의 변화에 영향을 주게 된 점에서 그가 차지하는 불교회화사적 의의가 크다고 하겠다.


This study is about the characteristics of painting style on Haeun-Eungsang. Haeun-Eungsang attempted several experimental works in those days and left Buddhist paintings of creative styles. He created most of his works, as the head of Buddhist painters at Mt. Sabulsan while producing 60 paintings for 50 years in the Gyeongsang Province in the latter half of the 19th century.
Eungsang's paintings was influenced by Toeun-Singyeom's(퇴운 신겸), Uiwoon-Jawoo's (의운 자우), In-gan's(인간). Based on the results of this study, it was concluded that, different from the findings of previous works, Eungsang inherited the lineage of Toeun-Singyeom and Uiwoon-Jawoo and established his own painting style in Gyeongsang-do.
It is that Buddhist painting in line drawing of Eungsang's painting style at the beginning was influenced by group work with Uiwoon-Jawoo. He utilized the preceding images of existing Buddhist paintings for creating new Buddhist paintings. On the other hand, he also created new paintings with his own styles after searching new painting styles. He created Buddhist paintings in new composition, utilizing popular painting images in other provinces or motives from other Buddhist paintings in different subjects.
A characteristics of Eungsang's paintings are into the applications of advanced Buddhist painting images and the exploration of new painting styles. Also, Eungsang's paintings are possess some freedom in expression on composition. And, A small-sized Buddhist painting on a wide screen next to him is related to the small-scale building structure of the Buddhist Architecture in the late 19th century. It is a faithful reflection of the local features of Gyongsang-do and characteristics of the era in its symbols and painting style.
He influenced his students as well as the change of painting styles of Gyeongsang-do and Gyeonggi-do in the late 19th century.

KCI등재

9조선후기 사찰 루(樓) 연구

저자 : 손신영 ( Son Shinyoung )

발행기관 : 한국불교미술사학회(한국미술사연구소) 간행물 : 강좌 미술사 52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261-293 (3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조선후기에 주불전 맞은편에 조성되어 현존하는 루는 조선후기 가람배치를 특정하는 건축물이다. 불전도 아니고 요사채도 아닌 루에 대해 막연히 강당이라 하기도 했으나 최근 들어서는 의례공간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 연구에서는 기록을 통해 루의 기능을 살펴, 의례 외에 여러 목적으로 활용된 다용도공간이었음을 확인하였다. 즉, 조선후기 주불전 맞은편의 루는 기본적으로 하단의 의식공간이자 의식에 필수적인 종이 있는 종루였는데, 표충사우화루는 의식에 참여하는 대중들의 식당, 전등사대조루는 비와 더위를 피하는 곳인 동시에 사무공간, 선운사만세루는 곡식 저장소, 동화사봉서루 등은 강당, 낙산사빈일루 등은 경치를 감상하는 곳으로도 활용되었던 것이다.
조선후기 사찰 루는 15 세기에 조성된 왕실원찰의 종루에서 비롯되었다. 이때 루는 정문에 연결되어 있었는데 해인사와 낙산사·관룡사는 19 세기까지 이러한 모습이 유지되었다. 일반사찰에서는 16 세기 들어 루가 조성되기 시작했는데 규모는 정면 3 칸에 불과했다. 17 세기 들어서는 전란과 기근·전염병 등의 재해를 겪은 후, 수륙재로 대표되는 천도재 수요가 늘면서 루조성이 빈번해졌다. 이 당시 루의 형식은 대체로 정면 5 칸에 익공형식으로 조성되었다. 이러한 루의 기능과 모습은 19 세기 중반 무렵 바뀌었다. 근기지역 사찰에서는 루자리에 루방이 들어서고, 루에 봉안되던 감로도가 법당으로 이동하게 된 것이다. 일반백성에서 왕실 및 상궁 등 고위층으로 사찰후원계층이 바뀐대서 초래된 이러한 변화는 일반사찰의 루가 실내공간화 되는데 영향을 준 것으로 판단된다.


The existing Ru is a building that is located on the opposite side of the main Buddhist building which was constructed in the late Chosun Dynasty and characterizes the building layout of the temple in the late Chosun Dynasty. Although it was vaguely called an auditorium, which is neither a Buddhist building nor Yosachae (the living house of monks in Korean Buddhist temple), it is recently assumed to be a ritual space.
In this study, I observed the function of Ru through the records and found that it is a versatile space used for various purposes besides rituals. In other words, Ru was basically a ritual space and a bell tower that is essential for ritual. Furthermore, Pyochoongsa Woohwa Ru was a kind of a dining room of the public participating in the ritual. Jeondeungsa Daejo Ru was a place to avoid rain or heat as well as an office space. Seonunsa Manse Ru was used as a repository of grains, Jangyuksa, Heungwon Ru was used as an auditorium, and Naksansa Binil Ru was also used as a viewing place.
The Ru of temple, in the late Chosun Dynasty, originated from the bell towers at the royal patronage temples built in the fifteenth century. At this time, Ru was connected to the main gate, and the Rus of Haeinsa, Naksansa, and Gwanryongsa were maintained in this way until the nineteenth century.
Ru started to be built in the general temples in the 16th century, but it was only three spaces in front. In the seventeenth century, after suffering from disasters such as war, famine, and infectious diseases, as the demand for 'Suryukje',which is one of the Buddhist ceremonies representing the Cheondojae (Buddhist ritual for the dead) increased, the construction of Ru became frequent.
At that time, the structure of Ru was generally a five-space frontal Ikkong architectural style. The function and appearance of this Ru were changed around the middle of the nineteenth century. Rus of the temples in Seoul and Gyeonggi areas, changed to Ru-bang(room), and Gamnodo (nectar ritual painting) which was enshrined in Ru was moved into the Buddhist sanctuary as well.
These changes, which were caused by the shift of the temple's patrons from the general public to the higher status, such as royal family and court ladies, affected the structure of the general temple's Ru, making it become indoor space.

KCI등재

10서울 보타사(普陀寺) 고려 마애보살상(磨崖菩薩像)의 도상해석학적 연구

저자 : 문명대 ( Moon Myung Dae )

발행기관 : 한국불교미술사학회(한국미술사연구소) 간행물 : 강좌 미술사 52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295-315 (2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보타사 마애존상의 연구 성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보타사 마애존상 옆에 새겨진 패(牌)의 성격 분석으로 이 마애존상은 제석천 신앙에 의하여 조성되었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둘째 보관이 절단 되었지만 옥천암 마애존상처럼 높은 고관을 썼는데 여기에는 화불도 없으며 손에 정병을 들지도 않아 관음보살이 아닌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또한 이와 함께 온화하면서도 위엄 있는 형태에서 보살상보다는 천신상(天神像) 즉 제석천상의 특징임을 밝힐 수 있다.
셋째 자연암벽을 이용했지만 균형 잡힌 구도, 위엄찬 형태 등에서 12 세기경 내지 늦어도 13 세기 전반기 조각양식임을 알 수 있어서 수국사 목불상이나 개운사 목불상과 함께 당대 마애조각의 대표작으로 생각된다.
넷째 이 마애존상은 명문과 도상특징 등을 종합해보면 고려에서 국가적으로 가장 깊이 신앙했던 제석천상임을 알 수 있고, 따라서 고려 조각사 내지 제석천상 연구에 큰 의의가 있다고 하겠다. 따라서 이 제석천상이 봉안된 사찰은 고려 남경의 제석원 내지 제석사라 할 수 있을 것이다.


The research results of Bota temple carved Buddha image are as follows.
First, through the character analysis of the plaque (牌) carved next to the carved Buddha image at Bota temple, it can be seen that this carved Buddha image was formed by Jeseokcheon faith.
Second, its crown was cut, but it wears a coronet as in the Okcheon rock carved Buddha image, has no Litany Buddha here, and holds no Kundika in its hands, which confirms that it was not Avalokitesvara. In addition, it can be said that it is a feature of Jeseokcheon image rather than that of Bodhisattva in a mild yet majestic form.
Third, it uses a natural rock, but in a balanced composition, dignified form, etc. it can be seen to be a form of sculpture from the 12th or the 13th century at the latest, and it is considered to be the masterpiece of carved sculptures of the day along with the wooden Buddhist statue at Suguk temple or the wooden Buddhist statue at Gaeun temple.
Fourth, this carved Buddha image, combined with inscriptions and iconographic characteristics, is a Jeseokcheon image which was the most nationally deepest faith in Goryeo, and therefore, it is of great significance in terms of Goryeo sculpture history or Jeseokcheon image study. Therefore, the temple enshrined with this Jeseokcheon image can be called Jeseokwon or Jeseoksa of Goryeo Namgyeong.

12
권호별 보기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 | | |
1연안해역에서 석유오염물질의 세균학적 분해에 관한 연구

(2006)홍길동 외 1명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해당 간행물 관심 구독기관

고려대학교 동국대학교 홍익대학교 명지대학교 서울대학교
 1,824
 300
 101
 62
 55
  • 1 고려대학교 (1,824건)
  • 2 동국대학교 (300건)
  • 3 홍익대학교 (101건)
  • 4 명지대학교 (62건)
  • 5 서울대학교 (55건)
  • 6 원광대학교 (52건)
  • 7 이화여자대학교 (49건)
  • 8 충북대학교 (42건)
  • 9 용인대학교 (41건)
  • 10 동아대학교 (40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