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조선시대사학회> 조선시대사학보

조선시대사학보

The Journal of Choson Dynasty History

  • : 조선시대사학회
  • : 인문과학분야  >  한국사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계간
  • : 1226-5705
  • :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0호(1997)~77권0호(2016) |수록논문 수 : 511
조선시대사학보
77권0호(2016년 06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조선초기 능침사(陵寢寺)의 역사적 유래와 특징

저자 : 탁효정 ( Hyo-jeong Tak )

발행기관 : 조선시대사학회 간행물 : 조선시대사학보 77권 0호 발행 연도 : 2016 페이지 : pp. 7-44 (3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조선초기에 설치된 능침사의 역사적 유래와 특징을 다룬 논문이다. 능침사는 중국 후한~위진남북조시대부터 건립되었고 한반도에서는 삼국시대부터 설치되기 시작했다. 고려에서는 眞殿寺院이 왕릉의 추복 기능을 담당하였다. 조선시대에는 전 시기에 걸쳐 왕릉을 수호하는 사찰이 지정되었으며, 그 명칭은 齋宮, 齋室, 陵寢寺, 陵寺, 造泡寺 등으로 조금씩 변하였지만 왕릉을 수호하고 제사를 돕는다는 본래 기능은 계속 이어졌다. 본고에서는 조선초에 해당되는 태조~태종대의 능침사의 설치목적, 능침사의 설치주체, 왕릉과 능침사 간의 거리, 이 시기 능침사의 공통점 등을 살펴보았다. 조선초에 설치된 능침사는 네 가지 특징을 지니고 있다. 첫째 국왕의 주도 하에 설치되었고, 둘째 왕릉 바로 곁에 위치하였으며, 셋째 재궁이라는 이름으로 불렸고, 넷째 별도의 眞殿이 없었다는 것이다. 이는 고려시대의 진전사원이나 조선중기의 능침사와는 다른 조선초기만의 독특한 특징이다. 불교식 의례가 주를 이루던 고려의 왕릉 예제를 조선의 유교식 예제로 변형하면서 일시적으로 등장하게 된 과도기적 특징으로 파악된다. 조선초 왕실에서 능침사를 설치한 이유는 네가지로 정리된다. 첫째 조선 왕릉이 고려의 玄陵과 正陵을 모델로 삼아 조성되면서 현·정릉 안에 있던 능침사의 전통을 계승했기 때문이다. 둘째 왕릉에서 치러지는 제사와 제물을 마련하기 위한 공간이 필요했기 때문이다. 셋째 왕릉과 주변 산림을 보호하기 위한 시설이 필요했기 때문이다. 넷째 선왕 선후의 명복을 빌기 위한 종교적 시설이 필요했기 때문이다. 이 같은 네 가지 필요에 따라 조성되기 시작한 능침사는 조선중기까지 계속 설치되었으며, 조선후기에는 造泡寺라는 이름으로 변형·유지되었다.


This paper aims at surveying the characters and historical origins of Temples belonging to Royal Tombs(陵寢寺, TRT) which were established in early Joseon Dynasty. TRT was first established in late Chinese Han Dynasty, in period of Korean Three Kingdom. In Koryo Dynasty Temples belonging to Enshrined Memorial Tablets(眞殿寺) were charged of taking care of the Royal Tombs. Many temples were appointed to temples protecting the Royal Tombs in Joseon Dynasty. Those temples protected the Royal Tombs, assisted the memorial ceremony. TRT which were established in early Joseon Dynasty had four characteristics. First TRT were established by the leadership of the king in that times, second those were located in very close distance by the Royal Tombs, third those had special name, Palace for Memorial Ceremony(齋宮), fourth there were no estate for TRT. those characteristics are unique, comparing to Koryo Dynasty and middle Joseon Dynasty. It may be transitional phenomenon which lies in from Buddhist ritual in Koryo Dynasty to Confucian ritual in Joseon Dynasty. There are 4 reasons of TRT establishment in early Joseon Dynasty. First because the Royal Tombs in Joseon Dynasty were modeling the Hyun Tomb (玄陵) and Jeong Tomb(正陵) in Koryo Dynasty, tradition of TRT were succeeded to Joseon Dynasty. Second there were needs to providing space for offerings to memorial ceremony. Third there were also needs to protecting the Royal Tomb and forest nearby. Fourth there were also needs to religious facilities praying the good and happiness of owner of the Royal Tomb.

KCI등재

2조선 초 관원 범죄 수속(收贖) 제도의 성립

저자 : 박경 ( Kyoung Park )

발행기관 : 조선시대사학회 간행물 : 조선시대사학보 77권 0호 발행 연도 : 2016 페이지 : pp. 45-75 (3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에서는 조선 초 관원 범죄 수속법 제정의 배경과 성격을 살펴보았다. 조선 시대범죄 처리는 『대명률』형률 체계를 기반으로 이루어졌다. 또한 여성, 장애인, 노인, 어린아이 등에 대한 수속은 『대명률』 규정을 따랐다. 그러나 관원 범죄 수속은 세종대에 제정된 법에 의거하여 처리했다. 관원 범죄 수속법 제정 전에도 왕이 관원의 범죄를 최종 판결할 때 수속 여부를 함께 명했다. 그런데 이 사례들을 검토해보면 『대명률』에는 존재하지 않는데 조선에서는 행해졌던 수속 방식이 나타난다. 최종 형량이 도형[杖徒刑] 이상일 때 도형이나 유형은 집행하면서도 장형을 수속하도록 명한 사례들이 그것이다. 다수의 태형, 장형을 수속하도록 한 것은 물론이고, 장형과 도형, 장형과 유형의 집행을 분리해서 장형만을 수속하도록 하는 방법이 행해진 것이다. 이를 통해 조선에서는 『대명률』형률 등급 체계를 수용했지만 장형과 도형, 유형을 별도로 인식하는 사고체계도 존재했음을 알 수 있다. 또한 "형벌이 위로 大夫에게까지 미치지 않는다"는 개념 하에 관원들에게 태형이나 장형을 집행하는 것을 꺼리는 인식이 행형에 반영되고 있었다는 점도 파악할 수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1423년(세종 5)에 관원 범죄 수속법이 제정되었고, 1425년(세종 7)에 개정되었다. 『대명률』규정에서 관원 범죄 수속의 범위는 公罪 태형에 한정되어 있었고, 군관의 경우에만 私罪 태형까지 수속하도록 했다. 그리고 그 이상의 범죄는 황제의 은전에 의해 감형 혹은 수속하는 것이 가능했다. 반면에 이 관원 범죄 수속법은 법 제정시에는 태형과 장형 모두를 수속할 수 있도록 했고, 2년 뒤 법 개정시에는 공죄 장100, 私罪 장90까지 수속하도록 규정되었다. 『대명률』에 비해 수속 범위가 확대되었는데, 이는 사대부에게 태형이나 장형을 가하는 것을 꺼리는 인식이 제도화된 것이다. 『대명률』의 관원 범죄 수속 규정에서 행정의 효율성을 지향하고, 관원에 대한 우대는 황제의 은혜의 영역으로 남겨둔 것과 대비된다고 하겠다. 이렇게 이 법은 士族 출신 관원들이 자신들의 집단적인 권익을 보호하고자 제정된 것이었다. 그런데 세종은 법 제정 이후 신분에 의해서가 아니라 관원으로서 이 법에 규정된 혜택을 받도록 하는 방향으로 법의 성격을 일부 전환했다. 한편, 관원 범죄 수속법이 제정된 이후 관원이 사소한 불찰로 가벼운 죄를 지었다 하더라도 특정 사안에 대해서는 수속하지 않고 태형이나 장형을 집행하도록 하는 한시적, 상시적법들이 제정됨으로써 관직 사회의 기강을 다잡고 지방 관원들을 통제하려고 했다. 이와 같이 관원 범죄 수속법은 사대부들의 권익을 보장하기 위한 제도였지만 법 제정 이후 관료 사회를 존중하고 관직 기강을 확립하는 제도로 일정부분 전환되었다. 이러한 관원범죄 수속법의 제정과 시행은 ``사대부 존중``을 법제화하는 움직임과 관료 사회의 존중과 조직화를 이루려는 움직임이 함께 발현되던 조선 초 제도 정비 과정을 보여준다.


This study explores the circumstances surrounding the establishment of the early Joseon law on substituting fines in lieu of corporeal punishments in the cases of crimes committed by officials and explores its nature. Joseon handled criminal matters using the criminal law system of the Great Ming Code(大明律) as its basis. Yet in early Joseon, while this practice of fines substitution(收贖) was applied to women, children, elderly, and the disabled in accordance with the Great Ming Code, instances of fines substitution for the punishment of crimes committed by officials were handled in accordance with the fines substitution law(收贖法) established during Sejong``s reign(1418-1450). This was the result of the difference in the ruling structures of Ming China and Joseon Korea. Even prior to the establishment of the fines substitution law for officials, the king - in making the final decision on the punishment assigned to an official for some said crime - would at times substitute some amount of fines for the punishments recommended by the relevant office. Yet a closer examination of these cases reveals an aspect of fines substitution unique to Joseon: in certain cases, punishment assigned met or exceeded the combination of "beating with a heavy stick and penal servitude"(徒刑), while the penal servitude or exile components were carried out, the beating component was substituted for fines. This method of administering punishments did not exist within the Great Ming Code; it was a practice found only in Joseon. As noted above, in such cases, the combined "beating and penal servitude"(徒刑) or "beating and exile"(流刑) punishments were split into their individual components, with fines substituting for the beating component of each. Through this, we can see that while Joseon adopted the penal classification system of the Great Ming Code, there existed on the peninsula a different way of thinking about punishment - one in which beatings, penal servitude, and exile were seen as separate entities. Moreover, within a system in which criminal punishment was not commonly associated with the realm of scholar-officials(大夫), the influence of an aversion to beatings - light or heavy - of such officials is clearly reflected within Joseon``s administration of punishments. It was against this background that the Fines Substitution Law for punishing officials was implemented in 1423(Sejong 5) and revised in 1425(Sejong 7). According to the Great Ming Code, for civil officials, the range of crimes eligible for punishment substitution was quite limited. Only public crimes(公罪; those committed while acting in one``s official capacity and not in service of any private interest) warranting beating with a light stick(笞刑) could have their punishments substituted. On the other hand, for military officials, this range extended to private crimes(私罪). In addition, more severe crimes could have their sentences commuted or punishments substituted by the emperor``s grace. In contrast, Joseon``s Fines Substitution Law initially allowed all light and heavy stick beating sentences applied to officials to be substituted for fines; two years later, this was amended to allow substitutions for public crimes sentenced to 100 lashes of the heavy cane or fewer, as well as private crimes sentenced to 90 lashes of the heavy cane or fewer. Compared with the Great Ming Code, this represented a broadening of the range of substitutable sentences, indicating that Joseon``s reluctance to use flogging with the light or heavy cane in order to punish scholar-officials had become institutionalized. This stands in contrast with the Great Ming Code, which tended toward efficiency in the administration and substitution of punishments against officials, and which left the matter of granting preferential treatment to officials as the emperor``s prerogative. In this way, we see that the establishment of Joseon``s fines substitution law for punishing officials was an effort by those of elite(士族) backgrounds to protect their collective privilege. But after the law was established, Sejong transformed portions of the character of the law such that it shifted from one under which privilege was derived based on social status to one under which fixed legal benefits were conferred based on official occupation. For instance, although following the establishment of the fines substitution law, minor cases of negligence by officials received lighter sentences, Sejong promulgated a series of temporary and permanent laws under which specified crimes became ineligible for sentencing substitution and punishment by the light or heavy stick was enforced. In this way, his government sought to tighten discipline among officials and reign in local magistrates and their staffs. Thus, while Joseon``s fines substitution law was an institution enacted in order to protect the privilege of scholar-official elites(士大夫), following its creation, it changed in part to become a system by which to recognize the community of officials and firmly establish discipline among them. The establishment and application of this Fines Substitution Law for punishing officials therefore reveals the organization of early Joseon``s legal system to be a process in which two different movements manifest simultaneously: the first, that to secure respect for and recognition of scholar-official elites within the law; and the second, that to recognize - and yet organize - the community of government officials.

KCI등재

3조선 초기 공주(公主),翁主의 봉작(封爵)과 예우(禮遇)

저자 : 차호연 ( Ho-yeon Cha )

발행기관 : 조선시대사학회 간행물 : 조선시대사학보 77권 0호 발행 연도 : 2016 페이지 : pp. 77-123 (4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에서는 조선 초기 公主·翁主의 봉작과 예우에 대해 살펴보았다. 조선시대 國王의 딸은 모친의 지위에 따라 嫡庶가 구분되어 王妃의 소생은 公主로, 後宮의 소생은 翁主로 책봉되었다. 고려시대 국왕의 딸은 嫡庶의 구분이 없이 모두 公主로 봉작되었으며, 일부 公主들은 자 기 소유의 宮을 가질 수 있었으므로 宮主로 불리기도 하였다. 이후 조선이 건국되자 제도의 정비를 통해 국왕의 嫡女와 庶女를 구분하여 公主와 翁主로 부르게 되었다. 公主·翁主는 下嫁하는 시기에 맞추어 봉작되었다. 실록의 기사를 분석해 본 결과 公主·翁主의 가례에 대한 논의가 이루어질 때에 작호를 받고 某公主·某翁主로 책봉되었음을 알 수 있었다. 公主·翁主가 하가할 때 책봉되는 것은 혼인 이후에도 公主·翁主의 지위를 보장하기 위한 것으로, 駙馬와 관계없이 국왕의 딸로서 갖는 고유한 위상을 공식적으로 인정하는 것이었다. 정식으로 公主·翁主가 된 왕의 딸은 외명부의 일원으로 인식되었다. 외명부는 양반 신료의 부인들로 구성되었는데, 公主·翁主 또한 駙馬의 부인으로서 양반여성으로 인식되었기에 하가한 이후 외명부 품계를 받았다. 그러나 公主·翁主는 국왕의 직계가족이었으므로 그 품계를 산정할 수 없어 품계가 없는 ``無品``으로 책봉되었다. 그러므로 公主·翁主의 품계는 駙馬의 품계와 전혀 관계가 없다는 특징을 갖고 있었다. 公主·翁主는 다른 여성들과 달리 유일하게 남편을 간택한다는 특징을 갖고 있었다. 국왕과 신료의 충분한 논의를 거쳐 16세 이하의 남성 중 몇 명의 후보를 정한 뒤 이 중 한 사람이 駙馬로 선정되었다. 太宗 15년(1415) 넷째딸 정선공주의 남편으로 남휘를 선정한 것을 계기로 공신의 자제가 아닌 국왕의 신임을 받는 신료의 자제들이 駙馬로 선정되었다. 그러나 世祖의 등극 이후 駙馬를 간택하는 조건이 달라지기 시작했다. 太宗의 집권 초기와 마찬가지로, 世祖의 등극에 협력한 일부 공신의 자제들로 駙馬를 선정하게 된 것이다. 시기적으로 駙馬의 간택 성향이 달랐던 것은 당시의 정치적 상황과 관련이 깊다. 조선시대 公主·翁主는 왕비·후궁 및 양반여성 등과 다른 차이점을 갖고 있었다. 바로 남편의 위치에 부속되지 않는다는 점이다. 公主·翁主는 하가하기 이전에 봉작받은 고유의 지위를 사망할 때까지 유지하였다. 오히려 駙馬의 경우 公主·翁主의 남편으로 간택된 경우 姻戚이 되어 과거에 응시하지 못하는 제약을 겪어야 했다. 公主·翁主는 혼인하여 자신의 품위를 유지하기 위해 다양한 경제적 혜택을 누릴 수 있었다. 公主·翁主는 하가한 이후 국왕이 지급하는 토지와 노비 및 물품을 받았다. 公主·翁主는 자신의 명의로 재산을 소유할 수 있었으며, 이와 관련된 문서로는 「淑愼翁主家垈賜給 成文」과 「鄭眉壽 別給文記」를 들 수 있다. 즉, 公主·翁主는 外命婦 무품으로 인정되는 동시에 다양한 경제적 혜택이 보장되어 부유한 삶을 영위할 수 있었다. 公主·翁主는 駙馬에게 부속된 존재가 아니라 독립된 지위를 갖고 있었다. 각종 제도와 사례 분석을 통해 公主·翁主가 남편의 위치에 따라 변동을 겪지 않고, 자신의 태생적 지위에 따라 높은 위상을 유지하였음을 알수 있었다. 이러한 특징은 조선시대 여성 중에 오직 公主·翁主만이 갖는 특수성으로, 公主·翁主 연구에 있어 굉장히 중요하게 다뤄야 할 점이라고 하겠다.


In this study, I reviewed the social statuses of Gongju(公主) and Ongju(翁主) in the early the Joseon Dynasty(朝鮮). Daughters of a king in the Joseon Dynasty were classified either as legitimate or illegitimate according to the status of their mothers. Whereas the queen``s daughters were designated with the title of Gongju(a king``s daughter by a queen), royal concubine``s daughters were designated with the title of Ongju(a king``s daughter by a royal concubine). King``s daughters during the Goryeo Dynasty(高麗) were all assigned with the titles of Gongju without classification of being legitimate or illegitimate, with certain king``s daughters called as Gungju(宮主, palace-owners) since they could own their own palaces. Afterwards, the Joseon Dynasty was established and through the rearrangement of institutions, King``s daughters were divided into legitimate daughters and illegitimate daughters, and came to be called as Gongju and Ongju respectively. The titles of Gongju.Ongju were invested before their marriages. The analysis results of the chronicles of the Joseon Dynasty reveals the fact that Gongju·Ongju were invested with their own titles before the discussions over their marriages took place. The reason they were invested with the title before their marriages was to officially acknowledge their status as a king``s daughter even after marriage regardless of their husbands who would be Buma(駙馬, sons-in-law of the king). King``s daughters who became officially Gongju·Ongju were recognized as members of an outsiders`` list(外命婦, Oe Myeong Bu). Members of outsiders`` list consisted of wives of Yangban class, and as Gongju·Ongju also were recognized as women of the Yangban class as wives of buma. However, since they were lineal family members of a king, their rank could not be assigned, and they were instead designated with the title of no-rank(無品, Mu-pum). Therefore the rank of Gongju·Ongju was not dependent on the rank of their husbands. Gongju·Ongju were also different from other women in that their husbands were selected. After sufficient discussions and considerations between the king and his vassals, several men at the age of less than 16 were identified as suitable candidates for the Gongju or Ongju, and one man was finally selected among them as the son-in-law of the king. When Namhwi(南暉) was selected as the husband of Jeongseon gongju(貞善 公主), who was the 4th daughter of King Taejong(太宗), in the 15th year of his reign(1415), it set the precedence for the sons of trusted vassals of the king, not the sons of vassals who established merits. However, when King Sejo(世祖) ascended to the throne, the terms of selecting the sons-in-law of the king began to change. Just as the early period of King Taejo(太祖)``s ascension to the throne, sons of vassals who helped King Sejo``s seize the throne were selected as sons-in-law of the king. The different selection standards according to time periods were closely related to the political situation of the time. Gongju·Ongju of the Joseon Dynasty were regarded differently from queens, royal concubines, and Yangban women, etc., in that they were not subject to the status of their husbands. Gongju·Ongju maintained the status assigned before marriage up until death. Contrastingly, in the case of Buma, once selected as the husbands of Gongju·Ongju, they faced restrictions in that they were not allowed to take state exams to become public officials since they became relatives of the king. Gongju·Ongju could enjoy various economic benefits to maintain their status. After marriage, Gongju·Ongju received land, slaves and commodities that the king granted. Gongju·Ongju could own properties under their names. Related documents demonstrating this include 「Suksinongjugadaesageubseongmun」(淑愼翁主家垈 賜給成文) and 「Jeongmisu Byeolgeummungi」(鄭眉壽 別給文記). In other words, Gongju·Ongju could enjoy affluent lifestyle since various economic benefits were guaranteed as well as being acknowledged as the women of no-rank in the outsiders`` list. Gongju and Ongju were not considered subjects of the sons-in-law of the king but instead had an independent status. Through the analysis of many cases and institutions established, we could find out that Gongju and Ongju did not change following the position of their husbands and that they rather maintained their the highest status given to them at birth. Such characteristic is unique only to Gongju and Ongju among women in the Joseon Dynasty. We can argue that it should be treated very importantly when studying Gongju and Ongju.

KCI등재

416세기 전반 불교계의 실태 -전라도 지역을 중심으로-

저자 : 손성필 ( Seongphil Sohn )

발행기관 : 조선시대사학회 간행물 : 조선시대사학보 77권 0호 발행 연도 : 2016 페이지 : pp. 125-172 (4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16세기 전반은 조선초기의 국가체제가 동요한 시기이자 사족층이 성장하고 성리학이 보급되는 한편 지방의 장시가 발달해 간 시기로 알려져 있다. 일반적으로 조선 사회의 유교화가 진행된 시기로 이해되어 왔으므로, 이 시기의 불교계는 억압받고 침체했다고 알려졌을 뿐 거의 주목 받지 못해 왔다. 그런데 『실록』을 통해 볼 때, 1530년경 조정에서는 승려의 증가를 우려하는 현실 인식이 나타났으며, 이에 따른 대책 마련에 부심하였다. 특히 전라도는 승려의 증가가 가장 두드러진 지역이자 피역승과 무뢰배로 형상화된 승려의 비행이 가장 우려되던 지역이었으며, 이에 따라 경차관 파견, 사찰 철훼 등의 조정의 대처도 집중된 지역이었다. 한편 16세기 전반은 전국적으로 사찰의 불서 간행이 크게 증가한 시기이기도 하였는데, 조정에서 승려 증가를 우려하기 시작한 1530년경에 불서의 간행도 4배 가량 크게 증가하였다. 전라도는 불서 간행도 가장 활발한 지역이었는데, 15·16세기에 불서 간행이 지속적인 증가 추세였으며, 군현 수에 비해 가장 많은 양의 불서가 간행된 지역이었다. 또한 16세기 전반에는 『신증동국여지승람』에 수록된 사찰만 전국에 1,650여 개소, 전라도에 280개소가 있었으며, 이 사찰들은 각군현별 대표 사찰이었을 뿐 그 이상의 사찰이 유지·중창되고 있었다. 이를 종합해 보면, 16세기 전반 불교계는 승려가 증가하였고, 많은 수의 사찰이 건재하였으며, 불서 간행이 증대되었다. 상당한 규모의 인적 기반과 경제적 기반을 토대로 불서를 간행함으로써 기존의 주류적 불교 전통을 선별적으로 계승하고 있었던 것이다. 16세기 전반 불교계의 이러한 현실에 대해서는 앞으로 정치, 사회, 경제, 사상, 문화 등의 다양한 관점에서 해석이 필요해 보이는데, 이러한 현실이 그간 주목 받지 못한 것은 조선시대 불교정책과 불교계에 대한 오해와 편견, 사료의 제한적 활용과 피상적 분석 등의 여러 요인이 중첩되었기 때문인 듯하다. 조선시대의 불교정책은 시기에 따라 변화하였으며, 불교정책이 실질적으로 불교계에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에 대해서는 면밀한 재검토가 필요하다. 16세기 전반의 중종대에는 성리학 이념에 따라 백성과 이단이 저절로 교화되기를 기다리는 敎化論的 불교정책을 지향하였으며, 이는 사실상 불교계에 대한 방임이나 방치를 의미했다. 그러므로 많은 사찰들은 국가의 공식적 지원 중단에도 불구하고 여타 경제적 기반을 통해 건재할 수 있었는데, 이를 『신증동국여지승람』에 수록된 1,650여 개소의 사찰로 확인할 수 있는것이다. 그러나 조선 사회에는 그 이상의 사찰이 유지되고 있었으며, 국가는 『신증동국여지승람』에 미수록된 사찰을 규제하고자 하였을 뿐이나 그 조차 여의치 않았다. 그리고 조선 사회에는 다양한 부류의 승려[僧]가 있었고 이들은 자료 서술자의 관점에 따라 다양하게 규정되었다. 『실록』의 국정 논의 기사에서 신료들은 흔히 승려를 避役僧이나 무뢰배로 형상화하였으나, 그들의 관점에 따라 당시의 승려를 모두 피역승이나 무뢰배로 일반화하는 것은 타당하지 않다. 16세기 전반 조정에서 승려가 증가한다고 인식한 시기에 불서 간행 또한 증가한 사실은 그 방증이라고 할 수 있다.그러므로 16세기 전반의 조선 사회를 깊이 이해하기 위해서는 당시의 승려와 사찰, 불교계에 대한 검토가 필요하며, 마찬가지로 16세기 전반 불교계의 현실은 당시의 사회경제적 현실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해석되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16세기 전반 이전과 이후의 불교정책과 불교계의 현실에 대한 상호 검토를 통해서 이 시기 불교계의 실태에 대한 보다심도 있는 논의가 필요해 보인다.


Buddhism in the early 16th century has been studied very rarely until now. So it has been known that the early 16th century was a time when Confucianism spread and Buddhism was extremely unpopular in the society of Joseon. The analysis of data on this period of Jeolla Province, however, reveals that the court of Joseon started worrying about the increase in the number of monks around 1530 and struggled to come up with countermeasures. The analysis also shows that an increasing number of Buddhist books were made in temples in this period. These phenomena can not be explained by the existing historical understanding and it seems that Buddhism of this period has been misunderstood due to the misconception about the policy on Buddhism in Joseon era, identifying policy orientation and social reality, and misunderstanding about the kinds of monks and the aspects of the existence of temples. In the early 16th century, the number of monks increased, many temples were built, and many Buddhist books were published. These facts should be interpreted from various viewpoints that include politics, society, ideology, and culture. So there seems to be a necessity to analyze data more broadly and thoroughly and to discuss the roles and status of Buddhism in the early 16th century and the way Buddhist tradition was passed down and changed.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선조의 즉위와 함께 시작된 士林政治는 ``勳舊``라는 기득권을 축출하고 公論政治의 틀을 만들었다는 점에서는 분명 역사적 진보였지만, 사림의 분열로 일컬어지는 黨爭은 조선의 정치사를 격동 속으로 몰아넣은 부작용을 수반했다. 특히 서인[노론·소론]들은 仁祖反正(1623), 甲戌換局(1694), 戊申亂(1728)으로 이어지는 정변 및 변란을 통해 권력의 기반을 더욱 강화할 수 있었고, 이 과정에서 남인들은 사실상 정권에서 배제되는 곡절을 겪었다. 정치적 격동과 파장은 정치세력의 이합집산을 수반했고, 크고 작은 정치적 이해관계는 시류를 좆는 群像을 만들어갔다.이 글의 주인공인 朴東亨은 경상도 상주의 한미한 양반 출신으로서 무신란의 진압에 공을 세워 복록을 누린 인물이었다. 45년에 지나지 않았던 그의 역사적 삶의 자취는 경종~영조연간을 살았던 비주류 양반들의 의식과 행동 양식의 일단을 극명하게 보여주었다. 이 연구는 박동형이라는 한 개인의 삶 그 자체보다는 이러한 인물군을 양산시킬 수밖에 없었던 18세기 조선의 정치사회적 풍토를 미시적으로 진단하는데 주안점이 있음을 밝혀둔다.


Sarim politics(士林政治), started with the enthronement of King Yeongjo, was certainly a historical progress since it expelled Hun-gu(勳舊, the meritorious elites) from the vested rights and built the foundation for the Politics of Public Deliberation(公論政治). However, it had some side effects, resulting in the disunity and party strife among the Sarim itself, eventually opening the era of turbulence in the Political History of Joseon. Especially, Seoin (including Noron and Soron) could strengthen their power base with a series of political upheaval such as Injo Banjeong (1623), Factional Struggle in Gapsul (1694), and Musin Revolt (1728). Meanwhile, Namin party faced the struggle of being excluded from political power in this process. These political conflicts accompanied the changes in the political alignment. Moreover, the collision of political interests affected various groups of people who were eager to climb on the bandwagon. The subject of this study, Park Dong-hyeong was from the local Yangban family(鄕班) in Sang-ju of Gyeongsang-do, and received the vassal of merit (Bun-moo Gongsin) by distinguishing himself in suppressing the Musin Revolt(1728). His life of 45 years clearly shows the values and behaviors of the non-mainstream Yangban during King Gyeongjong and Yeongjo``s reign. This research mainly focuses on the microscopic analysis to disclose the political and social significance which affected this type of people in the 18th century Joseon, rather than the personal life of Park Dong-hyeong.

KCI등재

61880~90년대 동학의 확산과 동학에 대한 민중의 인식-유교 이념과의 관련을 중심으로-

저자 : 배항섭 ( Hang-seob Bae )

발행기관 : 조선시대사학회 간행물 : 조선시대사학보 77권 0호 발행 연도 : 2016 페이지 : pp. 231-262 (3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동학이나 동학교단이 민중에게 이해되고 수용되는 과정을 유교적 지배이념과 체제라는 면과 관련하여 살펴본 글이다. 유교적 소양을 갖추고 있던 지도부는 일반 농민과 달리 스스로를 정치의 주체로 자임하고 있었다. 이러한 인식에 근거하여 교단 내 변혁지향적 세력들은 교조신원운동 과정에서 보이듯이 감사는 물론 국왕에게까지 직접 상소하는 진전된 행동을 취할 수 있었다. 또한 이 과정은 여기에 참여했던 민중이나, 이 사실을 전해들은 민중의 의식에 영향을 미쳤다. 동학농민전쟁 당시 민중은 왕토사상이나 왕민사상 등 유교적 이념에 근거하여 자신들의 행위를 정당화했다. 또 농민군들은 유교이념에 근거한 통치, 곧 지배이념인 민본에 입각한 인정을 지배층의 책무, 나아가 ``백성``들이 당연히 누려야 할 ``은택``이라는 쪽으로 바꾸어 이해함으로써 그들의 요구와 주장을 정당화하고 있었다. 농민전쟁에는 수많은 동학교도들이 참가하였음에도 불구하고, 그들이 내건 요구조건이나 격문, 통문류에는 동학사상과 관련된 내용이 특이할 정도로 없다시피 하다. 오히려 < 무장포고문 >을 비롯한 농민군의 통문, 격문류는 유교적 언어로 점철되어 있다. 요구조건이나 통문, 격문에 동학과 관련된 내용이 나타나지 않고 오히려 유교적 언어로 점철된 특이한 현상은 지도부나 농민군 대중이 동학을 유교에 대한 재해석 내지 새로운 해석으로 받아들였다는 점과 관련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This writing is the writing checking the process that Donghak or Donghak religious body is understood and admitted to the people together with the point called the Confucian ruling ideology and system. The leadership equipped with the Confucian knowledge was considering as the principal agent of politics personally unlike general farmers. Transformation-oriented powers within the religious body based on this recognition could be developed as the situation appealing directly to governors or further King as seen in the process of Donghak``s Founder Remission Movement. Also, this process had the effect on the people that participated in here and the consciousness of people who heard this fact. People at time of Donghak Peasant War justified their behavior by proposing thoughts based on the Confucius ideology of Thoughts of King Ground or Thought of King People, etc. Again, Peasant armies have been justifying their demand and insistence by changing and understanding the people-oriented and acknowledgment being the rule, domination ideology based on the Confucian ideology as the obligation of ruling class, the benefit that the people enjoy naturally. Even though a lot of Donghak Followers participated in the Peasant War, there seemed to be no to the very peculiar degree in relation to the Donghak thought in the demand condition or manifesto, circular that they issued. Rather, circular, manifesto of Peasant armies including < the declaration of army > are riddled with Confucian language. If the leadership or public Peasant armies accepted Donghak as the degree of re-interpretation or new interpretation for the Confucianism, it could be understood that the content in relation to Donghak is not appeared in the demand condition, circular, manifesto and rather the peculiar phenomenon is riddled with the Confucian language.

1
권호별 보기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 | | |
1연안해역에서 석유오염물질의 세균학적 분해에 관한 연구

(2006)홍길동 외 1명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해당 간행물 관심 구독기관

고려대학교 덕성여자대학교 한국학중앙연구원
 6
 3
 2
  • 1 고려대학교 (6건)
  • 2 덕성여자대학교 (3건)
  • 3 한국학중앙연구원 (2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